김지희 개인전 : TWINKLE TWINKLE

초이스아트컴퍼니

April 17, 2019 ~ June 17, 2019

욕망의 하bq0 도상학: 하bq0 김지희
글. 하bq0 서지은_코리아나미술관 하bq0 큐레이터

“욕망은 하bq0 인간을 하bq0 살아가게 하bq0 하는 하bq0 동력이다. 하bq0 얻으려는 하bq0 욕망은 하bq0 그것을 하bq0 손에 하bq0 넣은 하bq0 순간 하bq0 저만큼 하bq0 물러난다. 하bq0 처음에는 하bq0 대상이 하bq0 실재처럼 하bq0 보였지만, ㅓ기ㅓ3 대상을 ㅓ기ㅓ3 얻는 ㅓ기ㅓ3 순간 ㅓ기ㅓ3 허상이 ㅓ기ㅓ3 되기 ㅓ기ㅓ3 때문에 ㅓ기ㅓ3 욕망은 ㅓ기ㅓ3 남고 ㅓ기ㅓ3 인간은 ㅓ기ㅓ3 계속 ㅓ기ㅓ3 살아가는 ㅓ기ㅓ3 것이다.”  – ㅓ기ㅓ3 자크 ㅓ기ㅓ3 라캉 (Jaques Lacan)

<Sealed Smile> ㅓ기ㅓ3 연작으로 ㅓ기ㅓ3 알려진 ㅓ기ㅓ3 김지희의 ㅓ기ㅓ3 작업을 ㅓ기ㅓ3 관통하는 ㅓ기ㅓ3 하나의 ㅓ기ㅓ3 키워드를 ㅓ기ㅓ3 뽑자면, 2바ㅓl 그것은 2바ㅓl 바로 '욕망'일 2바ㅓl 것이다. 2바ㅓl 욕망(慾望)의 2바ㅓl 사전적 2바ㅓl 의미는 '부족을 2바ㅓl 느껴 2바ㅓl 무엇을 2바ㅓl 가지거나 2바ㅓl 누리고자 2바ㅓl 탐함. 2바ㅓl 또는 2바ㅓl 그런 2바ㅓl 마음'이다. 2바ㅓl 욕망은 2바ㅓl 다시 2바ㅓl 말해, 6거o갸 본질적으로 6거o갸 인간의 6거o갸 한계성을 6거o갸 나타내는 6거o갸 단어이기도 6거o갸 하다. 6거o갸 내가 6거o갸 갖지 6거o갸 못한 6거o갸 것을 6거o갸 갖고자 6거o갸 하는 6거o갸 욕망은 6거o갸 태초부터 6거o갸 존재해 6거o갸 왔다. 6거o갸 성경의 6거o갸 창세기에는 6거o갸 신의 6거o갸 형상으로 6거o갸 창조된 6거o갸 인간 6거o갸 아담과 6거o갸 하와가 6거o갸 인류 6거o갸 최초로 6거o갸 욕망을 6거o갸 드러낸 6거o갸 사건을 6거o갸 서술하고 6거o갸 있다. 6거o갸 6거o갸 당시는 6거o갸 부족과 6거o갸 결핍이 6거o갸 없는 6거o갸 세상이었고, 갸o8나 모든 갸o8나 것이 갸o8나 허락되었지만, 파vas 허락되지 파vas 않은 파vas 파vas 하나, 3v자나 선악과를 3v자나 따먹음으로 3v자나 신과 3v자나 같이 3v자나 되고자 3v자나 하는 3v자나 욕망으로 3v자나 인해 3v자나 범죄하게 3v자나 되고 3v자나 결국 3v자나 온전한 3v자나 땅인 3v자나 에덴 3v자나 동산으로부터 3v자나 쫓겨나게 3v자나 된다. 3v자나 모든 3v자나 것이 3v자나 허락되었지만 3v자나 자신이 3v자나 가지지 3v자나 못한 3v자나 것을 3v자나 향한 3v자나 집착과 3v자나 욕망으로 3v자나 인해 3v자나 결국 3v자나 인간은 3v자나 죄와 3v자나 함께, z5파h 자신의 z5파h 부족함을 z5파h 바라보며 z5파h z5파h z5파h 밖에 z5파h 없는 z5파h 존재가 z5파h 되었다.

현대 z5파h 사회를 z5파h 살아가는 z5파h 우리는 z5파h z5파h 어느때보다도 z5파h 돈, 거ㅑ1ㅓ 명예, 하아ji 권력, ax쟏g 사랑, l파kㅓ 행복 l파kㅓ 등을 l파kㅓ 좇으며 l파kㅓ l파kㅓ 자신에게 l파kㅓ 결핍된 l파kㅓ l파kㅓ 무언가를 l파kㅓ 가지기 l파kㅓ 위해 l파kㅓ 발버둥치는 l파kㅓ 삶을 l파kㅓ 살아간다. l파kㅓ 그러나 l파kㅓ 결코 l파kㅓ l파kㅓ 욕망의 l파kㅓ 그릇은 l파kㅓ 채워지지 l파kㅓ 않는다. l파kㅓ 라캉이 l파kㅓ 지적한 l파kㅓ 것과 l파kㅓ 같이 l파kㅓ 우리의 l파kㅓ 손에 l파kㅓ l파kㅓ 욕망의 l파kㅓ 대상이 l파kㅓ 들어오는 l파kㅓ 순간 l파kㅓ 허상이 l파kㅓ 되어버리기 l파kㅓ 때문에, bㅓ카y 그렇게 bㅓ카y 우리의 bㅓ카y 인생은 bㅓ카y 끊임없이 bㅓ카y 욕망을 bㅓ카y 추구하며 bㅓ카y 살아가게 bㅓ카y 되는 bㅓ카y 것이다. 

이번 bㅓ카y 개인전 《Twinkle Twinkle》에서 bㅓ카y 새롭게 bㅓ카y 선보이는 bㅓ카y 대작 <Sealed Smile>는 bㅓ카y 그간의 bㅓ카y 작업을 bㅓ카y 집대성함과 bㅓ카y 동시에 bㅓ카y 새로운 bㅓ카y 도약을 bㅓ카y 꿈꾸는 bㅓ카y 작가의 bㅓ카y 결의가 bㅓ카y 담겨있는 bㅓ카y 듯한 bㅓ카y 작품이다. 500호 bㅓ카y 크기에 bㅓ카y 달하는 bㅓ카y bㅓ카y 작품에 bㅓ카y 한가득 bㅓ카y 채워진 bㅓ카y 이미지들을 bㅓ카y 바라보고 bㅓ카y 있노라면, a9wx 평면 a9wx 회화를 a9wx 넘어, y나fㅑ 삼차원의 y나fㅑ 공간 y나fㅑ 내에 y나fㅑ 그려진 y나fㅑ 거대한 y나fㅑ 벽화가 y나fㅑ 연상된다. y나fㅑ 특히 y나fㅑ 르네상스 y나fㅑ 회화의 y나fㅑ 선구자, ㅐ1거아 조토 ㅐ1거아 ㅐ1거아 본도네(Giotto di Bondone)의 ㅐ1거아 스크로베니(Scrovegni) ㅐ1거아 예배당 ㅐ1거아 공간이 ㅐ1거아 떠오르는데, 마기lp 신비스러운 마기lp 청색을 마기lp 바탕으로 마기lp 벽면과 마기lp 천장에 마기lp 세밀하게 마기lp 그려진 마기lp 프레스코화가 마기lp 공간을 마기lp 압도하는 마기lp 것과 마기lp 같이 마기lp 김지희의 마기lp 대형 마기lp 화폭은 마기lp 코발트 마기lp 블루를 마기lp 내뿜으며 마기lp 화면 마기lp 마기lp 욕망의 마기lp 판타지를 마기lp 만들어 마기lp 간다. 마기lp 작품의 마기lp 크기 마기lp 만큼이나 마기lp 많은 마기lp 이야기거리를 마기lp 내포하고 마기lp 있다. 

작가가 10년 마기lp 넘게 마기lp 이어오고 마기lp 있는 마기lp 연작의 마기lp 제목 ‘Sealed Smile’에서 마기lp 드러나듯, ㅐq기ㅑ 김지희의 ㅐq기ㅑ 시그니처와 ㅐq기ㅑ 같은 ‘미소 ㅐq기ㅑ ㅐq기ㅑ 얼굴’은 ㅐq기ㅑ 이번 ㅐq기ㅑ 신작에서 ㅐq기ㅑ 압도할 ㅐq기ㅑ 만한 ㅐq기ㅑ 크기로 ㅐq기ㅑ 화면의 ㅐq기ㅑ 중앙에 ㅐq기ㅑ 자리잡고 ㅐq기ㅑ 관람자와 ㅐq기ㅑ 대면하고 ㅐq기ㅑ 있다. ㅐq기ㅑ 화려한 ㅐq기ㅑ 왕관과 ㅐq기ㅑ 수많은 ㅐq기ㅑ 장식으로 ㅐq기ㅑ 둘러싸여진 ㅐq기ㅑ 안경, 나카3o 나카3o 뒤로 나카3o 그녀의 나카3o 시선은 나카3o 완전히 나카3o 감춰져있다. 나카3o 마치 나카3o 욕망을 나카3o 쫒는 나카3o 자기 나카3o 자신의 나카3o 나카3o 모습을 나카3o 감추고자 나카3o 하는 나카3o 현대인들처럼 나카3o 말이다. 나카3o 입꼬리가 나카3o 살짝 나카3o 올라간 나카3o 인물의 나카3o 매혹적인 나카3o 입술 나카3o 사이로 나카3o 교정장치가 나카3o 씌워진 나카3o 치아가 나카3o 조금 나카3o 드러날 나카3o 뿐이다. 나카3o 분명 나카3o 웃고는 나카3o 있지만 나카3o 감정이 나카3o 부재하는 나카3o 것과 나카3o 같은, 거cㅐㅑ 쉽게 거cㅐㅑ 말해 거cㅐㅑ 가식적으로 거cㅐㅑ 느껴지기까지 거cㅐㅑ 하는 거cㅐㅑ 봉인된 거cㅐㅑ 미소와 거cㅐㅑ 거cㅐㅑ 미소 거cㅐㅑ 사이로 거cㅐㅑ 살짝 거cㅐㅑ 드러나는 거cㅐㅑ 치아 거cㅐㅑ 교정기는 거cㅐㅑ 오랫동안 거cㅐㅑ 김지희가 거cㅐㅑ 그려온 거cㅐㅑ 얼굴들의 거cㅐㅑ 특징이자 거cㅐㅑ 작가가 거cㅐㅑ 던져주고자 거cㅐㅑ 하는 거cㅐㅑ 메세지를 거cㅐㅑ 담은 거cㅐㅑ 도상학적 거cㅐㅑ 주요 거cㅐㅑ 장치들이다. 거cㅐㅑ 김지희의 거cㅐㅑ 대학 거cㅐㅑ 시절 거cㅐㅑ 작업부터 거cㅐㅑ 지켜봐 거cㅐㅑ 거cㅐㅑ 필자는 거cㅐㅑ 작업에 거cㅐㅑ 꾸준히 거cㅐㅑ 등장하고 거cㅐㅑ 있는 거cㅐㅑ 거cㅐㅑ 장치들이 거cㅐㅑ 양머리, 카ㅓsw 오드 카ㅓsw 아이, 0ant 막혀진 0ant 안경, ㅐmj차 왕관 ㅐmj차 ㅐmj차 다양한 ㅐmj차 요소들과 ㅐmj차 결합하며 ㅐmj차 변주하는 ㅐmj차 과정을 ㅐmj차 통해 ‘욕망'을 ㅐmj차 사회적 ㅐmj차 맥락 ㅐmj차 안에서 ㅐmj차 해석하며 ㅐmj차 탐구하고자 ㅐmj차 하는 ㅐmj차 작가의 ㅐmj차 지속적인 ㅐmj차 제스처를 ㅐmj차 발견할 ㅐmj차 ㅐmj차 있었다. ㅐmj차 또한, dhㅓg 김지희의 dhㅓg 작품 dhㅓg dhㅓg 인물은 dhㅓg 다름 dhㅓg 아닌 dhㅓg 지금 dhㅓg dhㅓg 사회를 dhㅓg 살아가고 dhㅓg 있는 dhㅓg 군중의 dhㅓg 초상임을 dhㅓg 더욱 dhㅓg 명확히 dhㅓg 보게 dhㅓg 된다.

다시 dhㅓg 신작의 dhㅓg 화면으로 dhㅓg 시선을 dhㅓg 돌려보자. dhㅓg 작품의 dhㅓg 배경이 dhㅓg 되고 dhㅓg 있는 dhㅓg 코발트 dhㅓg 블루 dhㅓg 빛은 dhㅓg 환상적이고 dhㅓg 희망적인 dhㅓg 느낌을 dhㅓg 주는 dhㅓg 동시에, 라32j 라32j 이면에 라32j 불안과 라32j 우울감 라32j 등을 라32j 내포하고 라32j 있는 라32j 라32j 마냥 라32j 오묘한 라32j 분위기를 라32j 자아낸다. 라32j 일반적으로 라32j 블루는 라32j 가장 라32j 조용하며 라32j 후퇴되어 라32j 자신의 라32j 감정을 라32j 드러내지 라32j 않는 라32j 색으로도 라32j 알려져 라32j 있다. 라32j 카톨릭이나 라32j 이슬람에서 라32j 고귀함과 라32j 고상함, t거바t 성스러움의 t거바t 표상이 t거바t 되기도 t거바t 하며, ㅐzhx 어떤 ㅐzhx 시대에는 ㅐzhx 부의 ㅐzhx 상징이 ㅐzhx 되기도 ㅐzhx 하였다. ㅐzhx 작가는 ㅐzhx ㅐzhx 색이 ‘밤과 ㅐzhx 낮의 ㅐzhx 경계', ‘생-욕망-죽음'의 5타bx 경계 5타bx 지점을 5타bx 상징하는 5타bx 것으로 5타bx 간주한다. 5타bx 작가의 5타bx 말처럼 5타bx 어떤 5타bx 하나로 5타bx 수렴되기 5타bx 힘든, ph29 ph29 경계를 ph29 건드리고 ph29 있는 ph29 색을 ph29 통해 ph29 작가는 ph29 희망과 ph29 소망, 6차4ㅐ 욕망의 6차4ㅐ 경계를 6차4ㅐ 넘나든다. 

인물의 6차4ㅐ 안경과 6차4ㅐ 왕관을 6차4ㅐ 비롯하여 6차4ㅐ 배경을 6차4ㅐ 수놓고 6차4ㅐ 있는 6차4ㅐ 수많은 6차4ㅐ 장식들은 6차4ㅐ 무엇인가? 6차4ㅐ 화려한 6차4ㅐ 보석과 6차4ㅐ 오너먼트는 6차4ㅐ 최근 6차4ㅐ 몇년간의 6차4ㅐ 작업에서 6차4ㅐ 꾸준히 6차4ㅐ 그려졌던 6차4ㅐ 것인데, ㅑ우으사 이번 ㅑ우으사 신작에서는 ㅑ우으사 신화적 ㅑ우으사 요소들을 ㅑ우으사 차용하여 ㅑ우으사 더하였다. ㅑ우으사 작은 ㅑ우으사 오너먼트들을 ㅑ우으사 자세히 ㅑ우으사 들여다보면, ㅐ파8s 섬세하게 ㅐ파8s 그려진 ㅐ파8s 신화 ㅐ파8s ㅐ파8s 인물들을 ㅐ파8s 만날 ㅐ파8s ㅐ파8s 있다. ㅐ파8s 조각상과 ㅐ파8s 사랑에 ㅐ파8s 빠져 ㅐ파8s 조각상이 ㅐ파8s 사람이 ㅐ파8s 되길 ㅐ파8s 간절히 ㅐ파8s 염원한 ㅐ파8s 끝에 ㅐ파8s 소원성취하게 ㅐ파8s ㅐ파8s 피그말리온, 갸97u 어리석은 갸97u 인간의 갸97u 욕망을 갸97u 상징하는 갸97u 이카루스 갸97u 갸97u 신화 갸97u 갸97u 스토리로부터 갸97u 가져온 갸97u 이미지들이다. 갸97u 또한, s거사차 배경으로 s거사차 흩어진 s거사차 보석들 s거사차 사이 s거사차 사이에는 s거사차 s거사차 문화권에서 s거사차 복을 s거사차 상징하는 s거사차 호랑이, 파88ㅓ 코끼리, 8ehㅐ 용, xc하7 거북이, j5r0 독수리와 j5r0 같은 j5r0 동물을 j5r0 비롯해, ea다h 다양한 ea다h 욕망의 ea다h 코드가 ea다h 담긴 ea다h 이미지들이 ea다h 떠다닌다. ea다h 작가가 ea다h 사용한 ea다h 이러한 ea다h 코드는 ea다h 어떤 ea다h 우상과도 ea다h 같이 ea다h 오랜 ea다h 전통을 ea다h 가지고 ea다h 이불, ㅓㅑr다 ㅓㅑr다 ㅓㅑr다 일상의 ㅓㅑr다 물건에 ㅓㅑr다 새겨지거나 ㅓㅑr다 장식되어 ㅓㅑr다 복을 ㅓㅑr다 기원하는데 ㅓㅑr다 사용되어 ㅓㅑr다 ㅓㅑr다 것들이다. ㅓㅑr다 욕망하는 ㅓㅑr다 것을 ㅓㅑr다 이루고자 ㅓㅑr다 하는 ㅓㅑr다 인간의 ㅓㅑr다 존재는 ㅓㅑr다 이러한 ㅓㅑr다 비개연적 ㅓㅑr다 행위를 ㅓㅑr다 통해서 ㅓㅑr다 조금이나마, btㅓ거 그리고 btㅓ거 잠시나마 btㅓ거 위안을 btㅓ거 얻는다. btㅓ거 결국 btㅓ거 그것은 btㅓ거 욕망을 btㅓ거 이루어주지도 btㅓ거 못함에도 btㅓ거 불구하고 btㅓ거 말이다.

김지희 btㅓ거 작품의 btㅓ거 매력은 btㅓ거 동시대적 btㅓ거 주제에 btㅓ거 대한 btㅓ거 탐구가 btㅓ거 장지 btㅓ거 위에 btㅓ거 붓으로 btㅓ거 많게는 btㅓ거 수십 btㅓ거 btㅓ거 안료의 btㅓ거 레이어를 btㅓ거 쌓아 btㅓ거 완성되는 btㅓ거 표현양식과 btㅓ거 교묘하게 btㅓ거 교차되는 btㅓ거 지점에 btㅓ거 있다. btㅓ거 표면적으로 btㅓ거 팝(pop)적인 btㅓ거 요소들을 btㅓ거 많이 btㅓ거 드러내고 btㅓ거 있음에도 btㅓ거 불구하고, v3jr 결코 v3jr 작품이 v3jr 가볍게 v3jr 느껴지지 v3jr 않는 v3jr 이유 v3jr 또한 v3jr 바로 v3jr v3jr 지점 v3jr 때문이다. v3jr v3jr 레이어 v3jr 사이 v3jr 사이에 v3jr 담겨있는 v3jr 시간과 v3jr 노력의 v3jr 깊이를 v3jr 결코 v3jr 만만히 v3jr 봐서는 v3jr v3jr v3jr 것이다. v3jr 또한 v3jr 집요하게 v3jr 파고드는 v3jr 그의 v3jr 붓터치를 v3jr 통해 v3jr 완성되는 v3jr 하나 v3jr 하나의 v3jr 도상들은 v3jr 어쩌면 v3jr 욕망하는 v3jr 행위 v3jr v3jr 자체를 v3jr 반영하고 v3jr 있는 v3jr 것일 v3jr 수도 v3jr 있겠다. v3jr 끊임없이 v3jr 변하는 v3jr 세상의 v3jr 흐름 v3jr 속에서 v3jr 끈질기게 v3jr v3jr 주제와 v3jr 기법을 v3jr 고수하며 v3jr 탐구해 v3jr 나가는 v3jr 작가의 v3jr 집념과 v3jr 태도가 v3jr 이후 v3jr 어떻게 v3jr 변주하며 v3jr 나아가게 v3jr 될지, clt3 김지희가 clt3 그리는 clt3 미래의 clt3 욕망의 clt3 도상학은 clt3 질문은 clt3 clt3 어떤 clt3 울림을 clt3 만들어 clt3 clt3 clt3 있을지 clt3 기대된다.



콜라쥬플러스_장승효 clt3 김용민_X김지희. Sealed smile. Dupont Clear coating on Ultra Chrome 



Kim Jihee. Seaeled smile. 2018. Color on Korean paper. 193x130cm



Kim Jihee. Seaeled smile. 2019. Color on Korean paper. 193x390cm



Kim Jihee. Seaeled smile. 2019. Color on Korean paper. 193x390cm



Kim Jihee. Sealed smile. 2018. FRP, PLA, Urethane paint, Steel. h53cm



Kim Jihee. Sealed smile. 2018. 하k타n 장지에 하k타n 채색. 50x50cm



Kim jihee.Sealed smile. 2019. 하k타n 장지에 하k타n 채색. 100x100cm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지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건용_이어진 가t라g 삶 Lee Kun-Yong_Relay Life

June 28, 2019 ~ Oct. 13,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