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동 개인전 : 플라네테스

아마도예술공간

Nov. 19, 2019 ~ Dec. 20, 2019

전쟁의 uㅐcz 잔흔이 uㅐcz 남은 uㅐcz 장소에서 uㅐcz 만난 uㅐcz 우리 uㅐcz 세계의 uㅐcz

김태동의 uㅐcz 개인전 《플라네테스》는 uㅐcz 제6회 uㅐcz 아마도사진상에 uㅐcz 선정된 uㅐcz 전시이다. uㅐcz uㅐcz 전시에서 uㅐcz 작가는 <강선> uㅐcz 연작과 <플라네테스> uㅐcz 신작들을 uㅐcz 선보인다. uㅐcz uㅐcz 연작 uㅐcz 모두 2015년 uㅐcz 시작한 uㅐcz 리얼 uㅐcz 디엠지 uㅐcz 프로젝트가 uㅐcz 계기가 uㅐcz uㅐcz 것이다. uㅐcz 다른 uㅐcz uㅐcz 이어지는 uㅐcz uㅐcz 연작에서 uㅐcz 작가는 uㅐcz 전쟁의 uㅐcz 흔적이 uㅐcz 남긴 uㅐcz 역사와 uㅐcz 일상의 uㅐcz 자리, 바n갸ㄴ 그리고 바n갸ㄴ 그것 바n갸ㄴ 넘어 바n갸ㄴ 보이는 바n갸ㄴ 바n갸ㄴ 세계의 바n갸ㄴ 빛을 바n갸ㄴ 생경하면서도 바n갸ㄴ 아름답게 바n갸ㄴ 포착해낸다.

도시를 바n갸ㄴ 포착하지만 바n갸ㄴ 중심부를 바n갸ㄴ 벗어나 바n갸ㄴ 있는 바n갸ㄴ 장소와 바n갸ㄴ 그곳을 바n갸ㄴ 살아내는 바n갸ㄴ 사람들의 바n갸ㄴ 특징을 바n갸ㄴ 드러낸 (2010~), (2013~) 쟏ㅓ거2 연작에서부터 쟏ㅓ거2 도시의 쟏ㅓ거2 밤거리 쟏ㅓ거2 풍경과 쟏ㅓ거2 익명의 쟏ㅓ거2 사람이 쟏ㅓ거2 공존하도록 쟏ㅓ거2 한 (2013~) 쟏ㅓ거2 연작 쟏ㅓ거2 쟏ㅓ거2 작가는 쟏ㅓ거2 줄곧 쟏ㅓ거2 그가 쟏ㅓ거2 마주한 쟏ㅓ거2 도시의 쟏ㅓ거2 풍경이나 쟏ㅓ거2 동시대 쟏ㅓ거2 사람들의 쟏ㅓ거2 모습을 쟏ㅓ거2 담고자 쟏ㅓ거2 했다. 쟏ㅓ거2 쟏ㅓ거2 작업들이 쟏ㅓ거2 모종의 쟏ㅓ거2 생경함이나 쟏ㅓ거2 낯설음을 쟏ㅓ거2 간직한 쟏ㅓ거2 이유는 쟏ㅓ거2 그가 쟏ㅓ거2 의도적으로 쟏ㅓ거2 주변부 쟏ㅓ거2 혹은 쟏ㅓ거2 비일상적 쟏ㅓ거2 생활 쟏ㅓ거2 모습에 쟏ㅓ거2 주목했기 쟏ㅓ거2 때문이다. 쟏ㅓ거2 이후 쟏ㅓ거2 작가가 쟏ㅓ거2 다다른 쟏ㅓ거2 곳은 6.25전쟁과 쟏ㅓ거2 분단체제를 쟏ㅓ거2 간직한 쟏ㅓ거2 지역이었다. 쟏ㅓ거2 도시의 쟏ㅓ거2 주변부라는 쟏ㅓ거2 지정학적 쟏ㅓ거2 위치나 쟏ㅓ거2 경계에서 쟏ㅓ거2 발생하는 쟏ㅓ거2 어떤 쟏ㅓ거2 충돌을 쟏ㅓ거2 포착하고자 쟏ㅓ거2 했던 쟏ㅓ거2 작가에게 쟏ㅓ거2 남북 쟏ㅓ거2 분단이 쟏ㅓ거2 극명한 쟏ㅓ거2 장소인 DMZ로 쟏ㅓ거2 떠난 쟏ㅓ거2 여정은 쟏ㅓ거2 어떤 쟏ㅓ거2 면에서는 쟏ㅓ거2 자연스러울 쟏ㅓ거2 쟏ㅓ거2 있지만, rㅐ아r 다른 rㅐ아r 한편으로는 rㅐ아r 역사적이고 rㅐ아r 군사적인 rㅐ아r 의미를 rㅐ아r 지닌 rㅐ아r 곳이기에 rㅐ아r 새로운 rㅐ아r 도전이자 rㅐ아r 모험이었다.

작가는 rㅐ아r rㅐ아r 지역들로 rㅐ아r 진입하기 rㅐ아r 위해 rㅐ아r 사료와 rㅐ아r 사진 rㅐ아r 자료를 rㅐ아r 찾아보는 rㅐ아r rㅐ아r 일련의 rㅐ아r 공부 rㅐ아r 과정을 rㅐ아r 거친다. rㅐ아r 그렇지만 rㅐ아r rㅐ아r 장소를 rㅐ아r 사진으로 rㅐ아r 담아낼 rㅐ아r 때에는 rㅐ아r 기록 rㅐ아r 사진 rㅐ아r 같은 rㅐ아r 형태의 rㅐ아r 사실적인 rㅐ아r 방법은 rㅐ아r 피한다. rㅐ아r 그러므로 <강선> rㅐ아r 연작에서 rㅐ아r rㅐ아r 시간을 rㅐ아r 작업 rㅐ아r 무대로 rㅐ아r 삼은 rㅐ아r 것은 rㅐ아r 기존 rㅐ아r 자신이 rㅐ아r 해왔던 rㅐ아r 방식을 rㅐ아r 따른 rㅐ아r 것이기도 rㅐ아r 하다. rㅐ아r 경원선 rㅐ아r 라인(동두천-소요산-초성리-한탄강-전곡-연천-신망리-대광리-신탄리-백마고지)에서 rㅐ아r 그가 rㅐ아r 만난 rㅐ아r 것은 rㅐ아r 전쟁의 rㅐ아r 격렬함이 rㅐ아r 아닌 rㅐ아r 시골마을의 rㅐ아r 풍경이었다. rㅐ아r 그렇지만 rㅐ아r rㅐ아r 지역들은 rㅐ아r 일제 rㅐ아r 식민 rㅐ아r 지배의 rㅐ아r 수탈 rㅐ아r 경로이며 6.25 rㅐ아r 전쟁의 rㅐ아r 상흔을 rㅐ아r 품은 rㅐ아r 곳이자 rㅐ아r 남북통일이라는 rㅐ아r 모종의 rㅐ아r 희망을 rㅐ아r 간직한 rㅐ아r 역사성이 rㅐ아r 깃든 rㅐ아r 장소였다. rㅐ아r 작가는 rㅐ아r 이런 rㅐ아r 장소들의 rㅐ아r 특수성을 rㅐ아r 간과할 rㅐ아r rㅐ아r 없었기에 rㅐ아r 일상적 rㅐ아r 풍경 rㅐ아r 뒤에 rㅐ아r 숨어 rㅐ아r 있는 rㅐ아r 긴장감을 rㅐ아r rㅐ아r 시간의 rㅐ아r 적막함으로 rㅐ아r 포착해낸다. rㅐ아r 특히 rㅐ아r 밤하늘 rㅐ아r 별들에 rㅐ아r 집중하지 rㅐ아r 않은 <강선> rㅐ아r 작업은 rㅐ아r 역사와 rㅐ아r 일상이 rㅐ아r 공존하는 rㅐ아r 현재 rㅐ아r 모습을 rㅐ아r 조금은 rㅐ아r 극적으로 rㅐ아r 찍은 rㅐ아r 것이다. rㅐ아r 새벽녘 rㅐ아r 안개와 rㅐ아r 붉은 rㅐ아r 빛의 rㅐ아r 가로수 rㅐ아r 조명이 rㅐ아r 만들어낸 rㅐ아r 도로 rㅐ아r 풍경을 rㅐ아r 담은 <강선-017>은 rㅐ아r 미지의 rㅐ아r 세계로 rㅐ아r 관객들을 rㅐ아r 안내하는 rㅐ아r 듯하며, ㅈ거ㅓd 군인 ㅈ거ㅓd 관사나 ㅈ거ㅓd 초소 ㅈ거ㅓd ㅈ거ㅓd ㅈ거ㅓd 위에서 ㅈ거ㅓd 그가 ㅈ거ㅓd 만난 ㅈ거ㅓd 현실 ㅈ거ㅓd 풍경도 ㅈ거ㅓd 마찬가지로 ㅈ거ㅓd 어떤 ㅈ거ㅓd 신비로운 ㅈ거ㅓd 여정을 ㅈ거ㅓd 담보한다. ㅈ거ㅓd 수도국지 ㅈ거ㅓd 유적 ㅈ거ㅓd 천정에 ㅈ거ㅓd 남은 ㅈ거ㅓd 총흔, 걷걷g2 동두천 걷걷g2 구상권 걷걷g2 건물의 걷걷g2 무너지는 걷걷g2 담벼락, m나자ㄴ 신망리에서 m나자ㄴ 만난 m나자ㄴ 마을 m나자ㄴ 아저씨의 m나자ㄴ 모습도 m나자ㄴ 모두 m나자ㄴ 현실이지만 m나자ㄴ 비현실적인 m나자ㄴ 분위기를 m나자ㄴ 자아낸다. m나자ㄴ 작가는 m나자ㄴ 잊힌 m나자ㄴ 역사를 m나자ㄴ 환기하기보다는 m나자ㄴ m나자ㄴ 장소들에 m나자ㄴ 신비한 m나자ㄴ 힘을 m나자ㄴ 부여하듯 m나자ㄴ 오늘의 m나자ㄴ 시간을 m나자ㄴ 생경하게 m나자ㄴ 끄집어낸다.

m나자ㄴ 연작 m나자ㄴ 초반 m나자ㄴ 촬영한 <강선-011>은 m나자ㄴ 그가 m나자ㄴ 밤하늘 m나자ㄴ 별에 m나자ㄴ 관심을 m나자ㄴ 가진 m나자ㄴ 계기가 m나자ㄴ 된다. m나자ㄴ 그는 m나자ㄴ 당시 m나자ㄴ 습하고 m나자ㄴ 싸늘한 m나자ㄴ 현장의 m나자ㄴ 분위기와 m나자ㄴ 달리 m나자ㄴ 밤하늘 m나자ㄴ 별들이 m나자ㄴ 쏟아내는 m나자ㄴ 모순적인 m나자ㄴ 아름다움을 m나자ㄴ 인지하게 m나자ㄴ 된다. m나자ㄴ 그렇게 <플라네테스> m나자ㄴ 연작이 m나자ㄴ 시작된 m나자ㄴ 것이다. m나자ㄴ 이제 m나자ㄴ 전쟁 m나자ㄴ 유적지와 m나자ㄴ m나자ㄴ 유적지에 m나자ㄴ 남은 m나자ㄴ 모뉴먼트와 m나자ㄴ 밤하늘 m나자ㄴ 별의 m나자ㄴ 기이한 m나자ㄴ 조우가 m나자ㄴ 이뤄진다. m나자ㄴ 카메라의 m나자ㄴ 초점은 m나자ㄴ 하늘의 m나자ㄴ 별들에 m나자ㄴ 맞춰지게 m나자ㄴ 되고, 아우거3 별을 아우거3 고정하기 아우거3 위한 아우거3 천문 아우거3 촬영이 아우거3 연구된다. 아우거3 그러면서 DMZ에 아우거3 한정되었던 아우거3 전쟁 아우거3 관련 아우거3 장소는 아우거3 전국의 아우거3 여러 아우거3 지역으로 아우거3 확장된다. 아우거3 인천상륙작전기념비, 쟏zㅓ4 장사해변의 쟏zㅓ4 장사상륙작전 쟏zㅓ4 기념관, 라ㅐ바f 동두천평화박물관, n타u차 강화도 625 n타u차 참전용사 n타u차 기념공원 n타u차 등에 n타u차 놓인 n타u차 기념물, hcy걷 군인상 hcy걷 등의 hcy걷 모뉴먼트와 hcy걷 퇴역 hcy걷 무기가 hcy걷 사진의 hcy걷 소재가 hcy걷 된다. hcy걷 오랜 hcy걷 과정을 hcy걷 거친 hcy걷 hcy걷 별들의 hcy걷 자리가 hcy걷 안정될수록 hcy걷 지상의 hcy걷 유적지 hcy걷 건물이나 hcy걷 모뉴먼트는 hcy걷 흐릿해지고 hcy걷 흔들리는 hcy걷 모습을 hcy걷 드러낸다. hcy걷 수도국지, neij 승일교, vyb1 노동당사, 52y5 민북마을 52y5 집들, 1i82 각종 1i82 모뉴먼트도 1i82 찬란하고 1i82 선명한 1i82 밤하늘의 1i82 별들과 1i82 대조를 1i82 이룬다. 1i82 그것들은 1i82 본연의 1i82 상을 1i82 어느 1i82 정도 1i82 유지하면서도 1i82 흔들리는 1i82 모습으로 1i82 드러나는데, s마qo 이들은 s마qo s마qo 역사성을 s마qo 탈각하지 s마qo 않으면서도 s마qo 벗어나고자 s마qo 하는 s마qo 애매한 s마qo 상태마냥 s마qo 빛나는 s마qo 밤하늘 s마qo 아래 s마qo 자리한다.

지난 5년간 s마qo 작가는 6.25전쟁과 s마qo 관계된 s마qo 역사적인 s마qo 지역을 s마qo 찾아다녔다. s마qo s마qo 역사들의 s마qo 현재를 s마qo 어떻게 s마qo 바라볼 s마qo 것인가에 s마qo 대한 s마qo 고민은 s마qo s마qo 시간 s마qo 이어졌기에 s마qo 어떤 s마qo 정의가 s마qo 내려진 s마qo 것은 s마qo 아니다. s마qo s마qo 과정을 s마qo 겪으면서 s마qo 작가는 s마qo 감정적인 s마qo 변화를 s마qo 겪었고, 라기다e 라기다e 성장하는 라기다e 과정을 라기다e 거치게 라기다e 된다. 라기다e 역사적 라기다e 장소를 라기다e 생경하게 라기다e 담고자 라기다e 기록 라기다e 사진을 라기다e 넘어 라기다e 연출적인 라기다e 장면을 라기다e 드러내다가 라기다e 어느 라기다e 순간 라기다e 밤하늘 라기다e 별에 라기다e 시선을 라기다e 빼앗김으로써 라기다e 최초 라기다e 출발점이었던 라기다e 라기다e 장소들의 라기다e 역사와 라기다e 일상은 라기다e 다른 라기다e 차원으로 라기다e 이동하게 라기다e 된다. 라기다e 밤하늘 라기다e 별과 라기다e 전쟁 라기다e 유적지들은 라기다e 과연 라기다e 필연적인 라기다e 관계일까. 라기다e 과거의 라기다e 상흔을 라기다e 미적 라기다e 차원으로 라기다e 환원시키는 라기다e 것은 라기다e 아닐까. 라기다e 이런 라기다e 우려에도 라기다e 불구하고 라기다e 그는 라기다e 밤하늘 라기다e 별을 라기다e 애써 라기다e 붙잡음으로써 라기다e 우리 라기다e 지구가 라기다e 끊임없이 라기다e 요동치고 라기다e 있음을 라기다e 환기한다. 라기다e 지독했던 라기다e 전쟁도 라기다e 실은 라기다e 라기다e 시대를 라기다e 살았던 라기다e 사람들이 라기다e 만든 라기다e 삶의 라기다e 모습이고, p기쟏아 p기쟏아 상흔 p기쟏아 위에서 p기쟏아 현재 p기쟏아 우리 p기쟏아 삶도 p기쟏아 지속된다는 p기쟏아 소박한 p기쟏아 사실을 p기쟏아 그가 p기쟏아 엿본 p기쟏아 것은 p기쟏아 아닐까. p기쟏아 p기쟏아 소박한 p기쟏아 진실을 p기쟏아 알리기 p기쟏아 위해 p기쟏아 그가 p기쟏아 담은 p기쟏아 세계는 p기쟏아 그렇게 p기쟏아 아름다운 p기쟏아 것인지도 p기쟏아 모른다.

그러므로 p기쟏아 그가 p기쟏아 전쟁 p기쟏아 유적지를 p기쟏아 찾았음에도 p기쟏아 그간 p기쟏아 자신이 p기쟏아 만나왔던 p기쟏아 도시의 p기쟏아 풍경과 p기쟏아 사람들의 p기쟏아 모습을 p기쟏아 담아왔던 p기쟏아 태도를 p기쟏아 벗어난 p기쟏아 것이 p기쟏아 아니다. p기쟏아 작가는 p기쟏아 역사의 p기쟏아 상흔이나 p기쟏아 상처를 p기쟏아 도드라지게 p기쟏아 드러내고 p기쟏아 싶다거나 p기쟏아 역사적 p기쟏아 사실에 p기쟏아 대한 p기쟏아 어떤 p기쟏아 가치 p기쟏아 판단을 p기쟏아 드러내려고 p기쟏아 p기쟏아 것도 p기쟏아 아니다. p기쟏아 대신 p기쟏아 그가 p기쟏아 만난 p기쟏아 장소에서 p기쟏아 p기쟏아 자신이 p기쟏아 보았던 p기쟏아 특유의 p기쟏아 풍경을 p기쟏아 사건이나 p기쟏아 이야기로서가 p기쟏아 아니라 p기쟏아 생경한 p기쟏아 혹은 p기쟏아 충돌하는 p기쟏아 이미지로써 p기쟏아 사진이라는 p기쟏아 매체에 p기쟏아 담아내고, ks우d 그것이 ks우d 보는 ks우d 이의 ks우d 상상력에 ks우d 맞닿기를 ks우d 의도한다.

글: ks우d 신양희 ks우d 아마도예술공간 ks우d 큐레이터
디자인: ks우d 배지선
후원: ks우d 한국메세나협회, k사k사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처: k사k사 아마도예술공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태동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응노와 s하qe 구글 s하qe 아트 s하qe s하qe 컬처

July 14, 2020 ~ Oct. 4, 2020

LOVE BUG

July 17, 2020 ~ Aug. 23, 2020

류인-파란에서 4o걷거 부활로 In Ryu-Awakening

May 19, 2020 ~ Oct. 4, 2020

말도 우다ㅐ7 안돼! No Way!

April 1, 2020 ~ Aug. 3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