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윤 개인전: 비스듬한 오후 Oblique Afternoons

Whistle

Aug. 19, 2022 ~ Oct. 1, 2022

작가에게 s기k0 시간은 s기k0 비스듬히 s기k0 흘러간다. s기k0 전시의 s기k0 제목 ‹Oblique Afternoons : s기k0 비스듬한 s기k0 오후›는 s기k0 그가 s기k0 공간에 s기k0 따라 s기k0 다르게 s기k0 느낀 s기k0 시간이 s기k0 하나의 s기k0 장소에 s기k0 모이며 s기k0 서로 s기k0 교차한다는 s기k0 의미가 s기k0 있다. s기k0 그가 s기k0 여러 s기k0 장소와 s기k0 시간을 s기k0 담은 s기k0 영상과 s기k0 수집한 s기k0 소리가 s기k0 s기k0 공간에 s기k0 모인다. s기k0 작가는 s기k0 지나간 s기k0 상황을 s기k0 반추하고 s기k0 재조합하는 s기k0 과정에서 s기k0 평행하게 s기k0 흘러가는 s기k0 시간에서는 s기k0 감지할 s기k0 s기k0 없는 s기k0 감정을 s기k0 느낄 s기k0 s기k0 있다고 s기k0 말한다. 

김태윤은 s기k0 그동안 s기k0 시간의 s기k0 상대적인 s기k0 성질과 s기k0 움직임을 s기k0 주제로 s기k0 영상, 기dㅐ9 사운드 기dㅐ9 작품을 기dㅐ9 선보여왔다. 기dㅐ9 작가가 기dㅐ9 수집한 기dㅐ9 일상의 기dㅐ9 이미지는 기dㅐ9 물리적인 기dㅐ9 움직임이 기dㅐ9 변형되어 기dㅐ9 시공간이 기dㅐ9 모호해진 기dㅐ9 기dㅐ9 되풀이되고 기dㅐ9 기시감을 기dㅐ9 준다. 기dㅐ9 작가는 기dㅐ9 지난 3년간 기dㅐ9 본인이 기dㅐ9 가지고 기dㅐ9 있는 기dㅐ9 간단한 기dㅐ9 장비들로 기dㅐ9 작업을 기dㅐ9 위한 기dㅐ9 푸티지와 기dㅐ9 소리를 기dㅐ9 채집했다. 기dㅐ9 그리고 기dㅐ9 이번 기dㅐ9 개인전에서는 기dㅐ9 도시에서 기dㅐ9 느낄 기dㅐ9 기dㅐ9 있는 기dㅐ9 시간에 기dㅐ9 집중한다. 기dㅐ9 그가 기dㅐ9 바라본 기dㅐ9 도시의 기dㅐ9 이미지에는 기dㅐ9 사람이 기dㅐ9 기dㅐ9 보이지 기dㅐ9 않는다. 기dㅐ9 작가는 기dㅐ9 도심 기dㅐ9 속에 기dㅐ9 보행자의 기dㅐ9 시선 기dㅐ9 바깥에 기dㅐ9 위치하는 기dㅐ9 장면을 기dㅐ9 촬영했다.

우리가 기dㅐ9 그의 기dㅐ9 작업에서 기dㅐ9 주목할 기dㅐ9 점은 기dㅐ9 선택한 기dㅐ9 이미지 기dㅐ9 외에도 기dㅐ9 영상의 기dㅐ9 편집 기dㅐ9 방식이 기dㅐ9 주는 기dㅐ9 시간의 기dㅐ9 감각이다. 기dㅐ9 번쩍이며 기dㅐ9 변하는 기dㅐ9 장면은 기dㅐ9 오랜 기dㅐ9 기억의 기dㅐ9 저장 기dㅐ9 방식과 기dㅐ9 비슷하며, 타cfㅐ 천천히 타cfㅐ 소용돌이치는 타cfㅐ 물은 타cfㅐ 영상이 타cfㅐ 정방향으로 타cfㅐ 재생되는 타cfㅐ 건지 타cfㅐ 반대로 타cfㅐ 흐르고 타cfㅐ 있는 타cfㅐ 건지 타cfㅐ 모호하다. 타cfㅐ 영상의 타cfㅐ 속도와 타cfㅐ 맞추어 타cfㅐ 시선을 타cfㅐ 움직이다 타cfㅐ 보면 타cfㅐ 전자기기 타cfㅐ 특유의 타cfㅐ 파형과 타cfㅐ 글리치가 타cfㅐ 드러나며 타cfㅐ 현실의 타cfㅐ 시간과 타cfㅐ 동떨어져 타cfㅐ 있던 타cfㅐ 감각이 타cfㅐ 잠시 타cfㅐ 돌아온다. 

과거에는 타cfㅐ 작가가 타cfㅐ 영상에 타cfㅐ 질감을 타cfㅐ 얹기 타cfㅐ 위해 타cfㅐ 사운드를 타cfㅐ 활용했다면 타cfㅐ 이번 타cfㅐ 개인전에서는 타cfㅐ 사운드 타cfㅐ 작품을 타cfㅐ 중심으로 타cfㅐ 그동안 타cfㅐ 모아온 타cfㅐ 풍경을 타cfㅐ 펼쳐 타cfㅐ 놓았다. 타cfㅐ 전시와 타cfㅐ 동명의 타cfㅐ 사운드 타cfㅐ 작품 ‹비스듬한 타cfㅐ 오후›(2022)는 타cfㅐ 전시장 타cfㅐ 전체에 타cfㅐ 울려 타cfㅐ 퍼진다. 타cfㅐ 타cfㅐ 작품에서 타cfㅐ 들리는 타cfㅐ 일상의 타cfㅐ 소리와 타cfㅐ 박자가 타cfㅐ 설치된 타cfㅐ 영상과 타cfㅐ 교차하며 타cfㅐ 새로운 타cfㅐ 공간감을 타cfㅐ 생성한다. 타cfㅐ 이는 타cfㅐ 그의 타cfㅐ 예전 타cfㅐ 작업 타cfㅐ 자동 타cfㅐ 생성 타cfㅐ 영상 ‹Drifters›(2019–2020)와 타cfㅐ 개념을 타cfㅐ 잇는 타cfㅐ 것으로 타cfㅐ 코딩을 타cfㅐ 통해 타cfㅐ 끝없이 타cfㅐ 다른 타cfㅐ 이미지를 타cfㅐ 만들어내듯이 타cfㅐ 사운드와 타cfㅐ 여러 타cfㅐ 영상이 타cfㅐ 불규칙하게 타cfㅐ 엇갈리는 타cfㅐ 상황을 타cfㅐ 연출한 타cfㅐ 것이다.

전시장에 타cfㅐ 설치된 타cfㅐ 영상 타cfㅐ 작품 ‘완곡한 타cfㅐ 시간’, ‘임시 s거기i 각도’, ‘가상 20ㅓ타 규칙’, ‘느슨한 hb카8 소용돌이’ hb카8 등의 hb카8 작품 hb카8 제목을 hb카8 보면 hb카8 hb카8 명사를 hb카8 추상화하는 hb카8 수식어가 hb카8 붙어있다. hb카8 작가가 hb카8 정한 hb카8 수식어는 hb카8 그의 hb카8 시간관념을 hb카8 엿보게 hb카8 한다. hb카8 그만의 hb카8 시간성으로 hb카8 다시 hb카8 정의한 hb카8 작업의 hb카8 소재들은 hb카8 완곡하고 hb카8 느슨한 hb카8 무빙이미지로 hb카8 나열되었다.

그는 hb카8 영상 hb카8 작업의 hb카8 연장으로 hb카8 모니터에 hb카8 잔상처럼 hb카8 남아있는 hb카8 이미지를 hb카8 종이 hb카8 위에 hb카8 얹었다. hb카8 종이 hb카8 hb카8 면을 hb카8 빼곡하게 hb카8 채운 hb카8 이미지는 hb카8 그가 hb카8 평소 hb카8 작업에 hb카8 집중하며 hb카8 목격한 hb카8 임의의 hb카8 패턴을 hb카8 기록한 hb카8 것으로 hb카8 보인다. hb카8 hb카8 드로잉들은 hb카8 시청각과 hb카8 시간의 hb카8 감각이 hb카8 섞이며 hb카8 발생하는 hb카8 복잡한 hb카8 구조를 hb카8 단순한 hb카8 도형의 hb카8 반복과 hb카8 색의 hb카8 조합으로 hb카8 추상화시키려는 hb카8 작가의 hb카8 시도다. hb카8 작가가 hb카8 선택한 hb카8 브리스톨지와 hb카8 색연필은 hb카8 그의 hb카8 디지털 hb카8 작업 hb카8 환경과 hb카8 매우 hb카8 대비되는 hb카8 재료로 hb카8 손끝의 hb카8 압력에 hb카8 따라 hb카8 작업의 hb카8 결이 hb카8 쉽게 hb카8 드러난다. hb카8 hb카8 행위는 hb카8 끝없이 hb카8 고사양으로 hb카8 향해가는 hb카8 디지털 hb카8 환경에서도 hb카8 충족되지 hb카8 않는 hb카8 오리지널리티에 hb카8 관한 hb카8 탐구와 hb카8 목마름에서 hb카8 파생되었을 hb카8 것이다. hb카8 인간의 hb카8 감각은 hb카8 스크린에서 hb카8 보이는 hb카8 것보다 hb카8 hb카8 불규칙하고 hb카8 울퉁불퉁하기 hb카8 때문이다. 

로베르트 hb카8 발저는 hb카8 그의 hb카8 산문‹산책›에서 hb카8 산책이라는 hb카8 것이 hb카8 얼마나 hb카8 중요한 hb카8 일인지 hb카8 역설한다. hb카8 산책은 hb카8 발저에게 hb카8 글을 hb카8 쓰는 hb카8 일에 hb카8 영감을 hb카8 주는 hb카8 hb카8 이상으로 hb카8 의미 hb카8 있고 hb카8 경이로운 hb카8 일이자 hb카8 삶을 hb카8 유지하는 hb카8 힘이었다. hb카8 발저는 hb카8 산책을 hb카8 하는 hb카8 사람은 hb카8 눈에 hb카8 보이는 hb카8 모든 hb카8 것에 hb카8 아주 hb카8 많은 hb카8 사랑과 hb카8 관심을 hb카8 가져야 hb카8 하며, “사물에 xe아l 대한 xe아l 완전한 xe아l 관조”로써 xe아l 산책에 xe아l 집중할 xe아l xe아l 있다고 xe아l 했다. xe아l 또한 “산책자는 xe아l 모든 xe아l 특이하고 xe아l 독특한 xe아l 현상을 xe아l 환영하고… xe아l 그런 xe아l 형상들을 xe아l 형체가 xe아l 있는, b사다카 본체를 b사다카 갖춘 b사다카 형상으로 b사다카 만들어, sㅓ타ㅐ 형상들이 sㅓ타ㅐ 그에게 sㅓ타ㅐ 영혼을 sㅓ타ㅐ 불어넣고 sㅓ타ㅐ 가르쳤던 sㅓ타ㅐ 것처럼 sㅓ타ㅐ 형태와 sㅓ타ㅐ 영혼을 sㅓ타ㅐ 부여해야 sㅓ타ㅐ 한다.”고 sㅓ타ㅐ 산책과 sㅓ타ㅐ 창작의 sㅓ타ㅐ 필연성을 sㅓ타ㅐ 강조했다. 

김태윤은 sㅓ타ㅐ 그의 sㅓ타ㅐ 작업 sㅓ타ㅐ 노트에서 “나의 sㅓ타ㅐ 일상은 sㅓ타ㅐ 반복되는 sㅓ타ㅐ 우연을 sㅓ타ㅐ 마주하는 sㅓ타ㅐ 경험의 sㅓ타ㅐ 연속”이라는 sㅓ타ㅐ 말을 sㅓ타ㅐ 했다. sㅓ타ㅐ 작가의 sㅓ타ㅐ 말이 sㅓ타ㅐ 권태롭게 sㅓ타ㅐ 느껴지진 sㅓ타ㅐ 않는다. sㅓ타ㅐ 발저가 sㅓ타ㅐ 길을 sㅓ타ㅐ 걸으며 sㅓ타ㅐ 목격한 sㅓ타ㅐ 세상의 sㅓ타ㅐ 모든 sㅓ타ㅐ 것이 sㅓ타ㅐ 글의 sㅓ타ㅐ 원천이 sㅓ타ㅐ 되었다. sㅓ타ㅐ 김태윤은 sㅓ타ㅐ 일상에서 sㅓ타ㅐ 무엇을 sㅓ타ㅐ 보았을까. sㅓ타ㅐ 그의 sㅓ타ㅐ 작품은 sㅓ타ㅐ 전시장에 sㅓ타ㅐ 우리의 sㅓ타ㅐ 시선보다 sㅓ타ㅐ 조금 sㅓ타ㅐ 낮게 sㅓ타ㅐ 또는 sㅓ타ㅐ 높게 sㅓ타ㅐ 설치되어 sㅓ타ㅐ 있다. sㅓ타ㅐ 산책자의 sㅓ타ㅐ 자세로 sㅓ타ㅐ 다시 sㅓ타ㅐ 영상에 sㅓ타ㅐ 집중해보자. sㅓ타ㅐ 매일 sㅓ타ㅐ 스스로 sㅓ타ㅐ 움직이는 sㅓ타ㅐ 도시와 sㅓ타ㅐ 그의 sㅓ타ㅐ 걸음을 sㅓ타ㅐ 잡는 sㅓ타ㅐ 새로운 sㅓ타ㅐ 모습이 sㅓ타ㅐ 계속해서 sㅓ타ㅐ 생산된다.

sㅓ타ㅐ 김수현(휘슬, ㅓ기6하 큐레이터)

참여작가: ㅓ기6하 김태윤

출처: ㅓ기6하 휘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5vdd 겨울의 5vdd 행복

Nov. 16, 2022 ~ March 2, 2023

김은정 5가p차 개인전: 5가p차 매일매일 ( )

Nov. 10, 2022 ~ Dec. 10, 2022

이기봉 타q가z 개인전: Where You Stand

Nov. 17, 2022 ~ Dec. 31,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