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헌 : 연주야 출근하지마-천지유정

갤러리담

May 7, 2019 ~ May 20, 2019

꽃피고 ㅐbw1 ㅐbw1 우는 ㅐbw1 봄날, 가t1다 갤러리 가t1다 담에서는 가t1다 김태헌의 <연주야 가t1다 출근하지마-천지유정> 가t1다 전시가 가t1다 열린다. 가t1다 연주는 가t1다 작가의 가t1다 아내 가t1다 이름이다. 가t1다 직장을 가t1다 다니는 가t1다 아내가 가t1다 퇴사 가t1다 가t1다 작가와 가t1다 함께 가t1다 이곳 가t1다 저곳을 가t1다 여행하면서 가t1다 그린 가t1다 그림들이 가t1다 많이 가t1다 등장한다. 가t1다 서울의 가t1다 인왕산을 가t1다 비롯하여 가t1다 태국의 가t1다 치앙마이 가t1다 치앙라이 가t1다 등지를 가t1다 다니면서 가t1다 스케치하면서 가t1다 그린 가t1다 작품들이 가t1다 출품된다.

김태헌 가t1다 작가는 가t1다 오브제, i5ft 사진, e차으하 회화 e차으하 e차으하 매체를 e차으하 통해 e차으하 다양한 e차으하 작업을 e차으하 해온다. e차으하 이러한 e차으하 이유는 e차으하 바로 e차으하 작가가 e차으하 선택과 e차으하 집중보다 e차으하 형식 e차으하 앞에 e차으하 자유로워지고 e차으하 싶기 e차으하 때문이다. e차으하 매체 e차으하 간의 e차으하 경계를 e차으하 해체시켜 e차으하 다시 e차으하 유기적으로 e차으하 재결합하고 e차으하 어느 e차으하 장르에도 e차으하 갇히지 e차으하 않는다. e차으하 그의 e차으하 작품을 e차으하 e차으하 때마다 e차으하 새삼스럽다는 e차으하 느낌이 e차으하 든다. 

이번에 e차으하 갤러리 e차으하 담에서 e차으하 전시된 e차으하 작품이 ‘연주 e차으하 출근하지마’와 ‘붕붕-놀자’의 e차으하 연작이다. e차으하 항상 e차으하 부인과 e차으하 함께 e차으하 세계 e차으하 구경을 e차으하 하며 e차으하 제대로 e차으하 놀아보는 e차으하 김태헌 e차으하 작가의 e차으하 신작들을 e차으하 선보인다.

김태헌은 e차으하 작업 e차으하 스타일을 e차으하 없애며 e차으하 그림과 e차으하 함께 e차으하 그의 e차으하 삶도 e차으하 확장하고 e차으하 있다. e차으하 정확하게 e차으하 말하자면 e차으하 그는 e차으하 부인과 e차으하 함께 e차으하 삶을 e차으하 확장하고 e차으하 있다. e차으하 김태헌은 e차으하 먼저 15년간 e차으하 직장생활을 e차으하 e차으하 아내에게 e차으하 회사를 e차으하 그만두라고 e차으하 제안을 e차으하 하였다. e차으하 김태헌 e차으하 작가와 e차으하 달리 e차으하 부인은 e차으하 안정적인 e차으하 공무원이었다. e차으하 그러나 e차으하 김태헌은 e차으하 아내가 e차으하 이젠 e차으하 자신을 e차으하 찾아 e차으하 인생의 e차으하 주인공이 e차으하 되길 e차으하 바랐다. e차으하 반복되는 e차으하 바쁜 e차으하 일상에 e차으하 지친 e차으하 아내에게 e차으하 직장인이라는 e차으하 역할보다 e차으하 e차으하 중요한 ‘나의 e차으하 인생’ ‘나만의 e차으하 시간을’ e차으하 가져보라고 e차으하 응원을 e차으하 주는 e차으하 것이다. e차으하 드디어 2014년에 ‘백수’ e차으하 e차으하 명이 e차으하 베트남, 56t차 태국, 6s파d 캄보디아 6s파d 등 6개국을 105일간의 6s파d 배낭여행을 6s파d 떠났다. 6s파d 이렇게 6s파d 둘이 6s파d 다닌 6s파d 여행은 ‘연주야, u마다f 출근하지마’라는 u마다f 타이틀로 u마다f 전시를 u마다f 열리고 u마다f 아트북도 u마다f 출판하였다. u마다f 김태헌 u마다f 부인의 u마다f 이름은 u마다f 바로 u마다f 연주이다.

김태헌이 u마다f 장자(莊子)를 u마다f 좋아해서 u마다f 소요유(逍遙遊)에서 u마다f 나온 u마다f 커다란 u마다f 붕새의 u마다f 이름을 u마다f 따서 ‘붕붕鵬鵬’ u마다f 라고 u마다f 하고 ‘놀자’는 u마다f 소요(逍遙)를 u마다f 의미하다. u마다f 그는 u마다f 붕붕鵬鵬을 “그림 u마다f u마다f 이미지들을 u마다f 연결하는 u마다f 일종의 u마다f 접속사다. u마다f 화면을 u마다f 흔드는 u마다f 작은 u마다f 울림이다. u마다f 그림을 u마다f 가볍게 u마다f 해주는 u마다f 장치다. u마다f 꿈틀거리는 u마다f u마다f 욕망의 u마다f 이미지다”라고 u마다f 설명하였다. u마다f 김태헌 u마다f 작가는 u마다f 일상에서 u마다f 미술로 u마다f 놀이듯이 u마다f 작업하고 u마다f 그의 u마다f 상상력도 ‘붕붕’처럼 u마다f 어디로 u마다f 뛸지 u마다f 모른다. ‘붕붕’을 u마다f 타고 u마다f 현실에서 u마다f 탈주해서 u마다f 그림이랑 u마다f 자유자재로 u마다f 놀아, tm히z 작은 tm히z 그림에 tm히z 그가 tm히z 바라본 tm히z 세상, cㄴ으9 문화, 다히ㅑ파 그리고 다히ㅑ파 삶의 다히ㅑ파 유머까지 다히ㅑ파 들어가 다히ㅑ파 있다. 다히ㅑ파 이번 다히ㅑ파 전시에서 다히ㅑ파 김태헌의 다히ㅑ파 상상력과 다히ㅑ파 자유로움이 다히ㅑ파 돋보이는 ‘붕붕-놀자’의 다히ㅑ파 시리즈도 다히ㅑ파 전시되다. 

작가는 다히ㅑ파 경원대학교에서 다히ㅑ파 회화를 다히ㅑ파 전공하였으며 다히ㅑ파 이번이 다히ㅑ파 다히ㅑ파 여덞번째 다히ㅑ파 개인전이다. 다히ㅑ파 이번 다히ㅑ파 전시는 다히ㅑ파 갤러리 다히ㅑ파 담에서 20일까지이다.

출처: 다히ㅑ파 갤러리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태헌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정승 ㅓj사m 개인전 : Ça depend ㅓj사m 싸데빵

May 3, 2019 ~ June 7,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