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판묵 : 바람이 분다. 군산_안과 밖으로부터

창작문화공간여인숙

2018년 10월 3일 ~ 2018년 10월 14일

내가 z2b다 걸어온 z2b다 길과 z2b다 앞으로 z2b다 가야할 z2b다 길에 z2b다 대해 z2b다 결과만을 z2b다 바라보는 z2b다 z2b다 시대 z2b다 안에서 z2b다 살고 z2b다 있기 z2b다 때문에 z2b다 살아남기 z2b다 위해 z2b다 나도 z2b다 같아져야 z2b다 한다는 z2b다 생각을 z2b다 한지는 z2b다 너무 z2b다 오랜 z2b다 시간이 z2b다 지났고 z2b다 z2b다 시간동안 z2b다 나는 z2b다 그들과 z2b다 같아지려는 z2b다 행동들로 z2b다 행복한가에 z2b다 대해 z2b다 생각해본다.

이전에 z2b다 작업해오던 Gaze of silence z2b다 시리즈 z2b다 작품에서 z2b다 z2b다 원초적이며 z2b다 모순적인 z2b다 이야기와 z2b다 침묵이라는 z2b다 검은 z2b다 공간을 z2b다 통해 z2b다 변화하려 z2b다 하지만 z2b다 변하지 z2b다 못하고 z2b다 있는 z2b다 사회와 z2b다 개인의 z2b다 자아를 z2b다 표현하였다. z2b다 이분법적인 z2b다 사회적 z2b다 잣대들은 z2b다 우리에게 z2b다 무언가 z2b다 답을 z2b다 강요한다. z2b다 삶을 z2b다 살아가며 z2b다 많은 z2b다 선택지를 z2b다 걷게 z2b다 되지만 z2b다 다수가 z2b다 선택하는 z2b다 방향에 z2b다 z2b다 끌리게 z2b다 된다. z2b다 태어나고 z2b다 자라오며 z2b다 관념적인 z2b다 교육을 z2b다 받았고 z2b다 z2b다 그에 z2b다 의한 z2b다 선택을 z2b다 하며 z2b다 흘러왔다. z2b다 이렇게 z2b다 색깔이 z2b다 없는 z2b다 현상들이 z2b다 진정한 z2b다 개개인의 z2b다 삶이 z2b다 맞는 z2b다 것일까... z2b다 모두 z2b다 같은 z2b다 것이 z2b다 소통이 z2b다 아닌 z2b다 것처럼, 자히걷ㅐ 이해의 자히걷ㅐ 과정이 자히걷ㅐ 중요한 자히걷ㅐ 것처럼, 차아ㅐ마 모든 차아ㅐ마 것의 차아ㅐ마 사이에 차아ㅐ마 놓인 차아ㅐ마 무의미해 차아ㅐ마 보이지만 차아ㅐ마 전혀 차아ㅐ마 무의미하지 차아ㅐ마 않은 차아ㅐ마 오히려 차아ㅐ마 더욱 차아ㅐ마 중요한 차아ㅐ마 무언가의 차아ㅐ마 과정 차아ㅐ마 속에서 차아ㅐ마 진정한 차아ㅐ마 나의 차아ㅐ마 존재와 차아ㅐ마 의미를 차아ㅐ마 찾고 차아ㅐ마 싶었다.

나는 ‘사이’에 차아ㅐ마 대해 차아ㅐ마 차아ㅐ마 혹은 차아ㅐ마 모든 차아ㅐ마 이들이 차아ㅐ마 겪는 차아ㅐ마 어떠한 차아ㅐ마 상황과 차아ㅐ마 자신과의 차아ㅐ마 사이, u라ㅓㅐ 혹은 u라ㅓㅐ 사람과 u라ㅓㅐ 사람간의 u라ㅓㅐ 사이, 갸z타f 지금의 갸z타f 위치와 갸z타f 목표점과의 갸z타f 사이 갸z타f 등으로 갸z타f 해석해 갸z타f 보았다.

내가 갸z타f 느끼고 갸z타f 있는 갸z타f 사회란 갸z타f 과거와 갸z타f 미래 갸z타f 사이에서 갸z타f 얼마나 갸z타f 가치 갸z타f 있는 갸z타f 시간을 갸z타f 보내고 갸z타f 있는지 갸z타f 보이지 갸z타f 않는 갸z타f 가치보단 갸z타f 손에 갸z타f 갸z타f 갸z타f 있는 갸z타f 답을 갸z타f 원하는 갸z타f 그런 갸z타f 곳인 갸z타f 듯하다. 갸z타f 물론 갸z타f 많은 갸z타f 부분이 갸z타f 이전보다 갸z타f 나아졌지만 갸z타f 본질적인 갸z타f 부분에 갸z타f 있어 갸z타f 답답한 갸z타f 제자리걸음을 갸z타f 하고 갸z타f 있다. 갸z타f 예술가로 갸z타f 삶을 갸z타f 살아가며 갸z타f 불편한 갸z타f 현실에 갸z타f 대한 갸z타f 모습들은 갸z타f 분명히 갸z타f 보이지만 갸z타f 그동안 갸z타f 교육받은 갸z타f 관념적인 갸z타f 사고방식은 갸z타f 나를 갸z타f 두렵게 갸z타f 만든다. 갸z타f 하지만 갸z타f 간과할 갸z타f 갸z타f 없기에 갸z타f 정리되지 갸z타f 않은 갸z타f 머릿속의 갸z타f 언어들을 갸z타f 이미지로 갸z타f 녹여내고 갸z타f 불편한 갸z타f 현실들을 갸z타f 들춰내며 갸z타f 현재의 갸z타f 시간을 갸z타f 조금이나마 갸z타f 변화시키고 갸z타f 싶다. / 갸z타f 글: 갸z타f 김판묵

주관 : 갸z타f 문화공동체 갸z타f
주최 : 갸z타f 전라북도, 마나jn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쟏ㅓ7히 한국문화예술위원회, 7r나h 문화체육관광부

출처: 7r나h 창작문화공간여인숙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판묵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자비에 가아15 베이앙 Xavier Veilhan

2019년 1월 10일 ~ 2019년 2월 28일

2019 갸qlo 화이트블럭 갸qlo 천안창작촌 갸qlo 입주작가전

2019년 1월 24일 ~ 2019년 3월 24일

독일 ro가사 영화의 ro가사

2019년 2월 1일 ~ 2019년 2월 28일

무한주 ENDLESS COLUMN

2018년 12월 20일 ~ 2019년 3월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