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판묵 : 바람이 분다. 군산_안과 밖으로부터

창작문화공간여인숙

2018년 10월 3일 ~ 2018년 10월 14일

내가 타dㅐ4 걸어온 타dㅐ4 길과 타dㅐ4 앞으로 타dㅐ4 가야할 타dㅐ4 길에 타dㅐ4 대해 타dㅐ4 결과만을 타dㅐ4 바라보는 타dㅐ4 타dㅐ4 시대 타dㅐ4 안에서 타dㅐ4 살고 타dㅐ4 있기 타dㅐ4 때문에 타dㅐ4 살아남기 타dㅐ4 위해 타dㅐ4 나도 타dㅐ4 같아져야 타dㅐ4 한다는 타dㅐ4 생각을 타dㅐ4 한지는 타dㅐ4 너무 타dㅐ4 오랜 타dㅐ4 시간이 타dㅐ4 지났고 타dㅐ4 타dㅐ4 시간동안 타dㅐ4 나는 타dㅐ4 그들과 타dㅐ4 같아지려는 타dㅐ4 행동들로 타dㅐ4 행복한가에 타dㅐ4 대해 타dㅐ4 생각해본다.

이전에 타dㅐ4 작업해오던 Gaze of silence 타dㅐ4 시리즈 타dㅐ4 작품에서 타dㅐ4 타dㅐ4 원초적이며 타dㅐ4 모순적인 타dㅐ4 이야기와 타dㅐ4 침묵이라는 타dㅐ4 검은 타dㅐ4 공간을 타dㅐ4 통해 타dㅐ4 변화하려 타dㅐ4 하지만 타dㅐ4 변하지 타dㅐ4 못하고 타dㅐ4 있는 타dㅐ4 사회와 타dㅐ4 개인의 타dㅐ4 자아를 타dㅐ4 표현하였다. 타dㅐ4 이분법적인 타dㅐ4 사회적 타dㅐ4 잣대들은 타dㅐ4 우리에게 타dㅐ4 무언가 타dㅐ4 답을 타dㅐ4 강요한다. 타dㅐ4 삶을 타dㅐ4 살아가며 타dㅐ4 많은 타dㅐ4 선택지를 타dㅐ4 걷게 타dㅐ4 되지만 타dㅐ4 다수가 타dㅐ4 선택하는 타dㅐ4 방향에 타dㅐ4 타dㅐ4 끌리게 타dㅐ4 된다. 타dㅐ4 태어나고 타dㅐ4 자라오며 타dㅐ4 관념적인 타dㅐ4 교육을 타dㅐ4 받았고 타dㅐ4 타dㅐ4 그에 타dㅐ4 의한 타dㅐ4 선택을 타dㅐ4 하며 타dㅐ4 흘러왔다. 타dㅐ4 이렇게 타dㅐ4 색깔이 타dㅐ4 없는 타dㅐ4 현상들이 타dㅐ4 진정한 타dㅐ4 개개인의 타dㅐ4 삶이 타dㅐ4 맞는 타dㅐ4 것일까... 타dㅐ4 모두 타dㅐ4 같은 타dㅐ4 것이 타dㅐ4 소통이 타dㅐ4 아닌 타dㅐ4 것처럼, 사1f1 이해의 사1f1 과정이 사1f1 중요한 사1f1 것처럼, v가9s 모든 v가9s 것의 v가9s 사이에 v가9s 놓인 v가9s 무의미해 v가9s 보이지만 v가9s 전혀 v가9s 무의미하지 v가9s 않은 v가9s 오히려 v가9s 더욱 v가9s 중요한 v가9s 무언가의 v가9s 과정 v가9s 속에서 v가9s 진정한 v가9s 나의 v가9s 존재와 v가9s 의미를 v가9s 찾고 v가9s 싶었다.

나는 ‘사이’에 v가9s 대해 v가9s v가9s 혹은 v가9s 모든 v가9s 이들이 v가9s 겪는 v가9s 어떠한 v가9s 상황과 v가9s 자신과의 v가9s 사이, ㅓ카차1 혹은 ㅓ카차1 사람과 ㅓ카차1 사람간의 ㅓ카차1 사이, 거zㅓㅑ 지금의 거zㅓㅑ 위치와 거zㅓㅑ 목표점과의 거zㅓㅑ 사이 거zㅓㅑ 등으로 거zㅓㅑ 해석해 거zㅓㅑ 보았다.

내가 거zㅓㅑ 느끼고 거zㅓㅑ 있는 거zㅓㅑ 사회란 거zㅓㅑ 과거와 거zㅓㅑ 미래 거zㅓㅑ 사이에서 거zㅓㅑ 얼마나 거zㅓㅑ 가치 거zㅓㅑ 있는 거zㅓㅑ 시간을 거zㅓㅑ 보내고 거zㅓㅑ 있는지 거zㅓㅑ 보이지 거zㅓㅑ 않는 거zㅓㅑ 가치보단 거zㅓㅑ 손에 거zㅓㅑ 거zㅓㅑ 거zㅓㅑ 있는 거zㅓㅑ 답을 거zㅓㅑ 원하는 거zㅓㅑ 그런 거zㅓㅑ 곳인 거zㅓㅑ 듯하다. 거zㅓㅑ 물론 거zㅓㅑ 많은 거zㅓㅑ 부분이 거zㅓㅑ 이전보다 거zㅓㅑ 나아졌지만 거zㅓㅑ 본질적인 거zㅓㅑ 부분에 거zㅓㅑ 있어 거zㅓㅑ 답답한 거zㅓㅑ 제자리걸음을 거zㅓㅑ 하고 거zㅓㅑ 있다. 거zㅓㅑ 예술가로 거zㅓㅑ 삶을 거zㅓㅑ 살아가며 거zㅓㅑ 불편한 거zㅓㅑ 현실에 거zㅓㅑ 대한 거zㅓㅑ 모습들은 거zㅓㅑ 분명히 거zㅓㅑ 보이지만 거zㅓㅑ 그동안 거zㅓㅑ 교육받은 거zㅓㅑ 관념적인 거zㅓㅑ 사고방식은 거zㅓㅑ 나를 거zㅓㅑ 두렵게 거zㅓㅑ 만든다. 거zㅓㅑ 하지만 거zㅓㅑ 간과할 거zㅓㅑ 거zㅓㅑ 없기에 거zㅓㅑ 정리되지 거zㅓㅑ 않은 거zㅓㅑ 머릿속의 거zㅓㅑ 언어들을 거zㅓㅑ 이미지로 거zㅓㅑ 녹여내고 거zㅓㅑ 불편한 거zㅓㅑ 현실들을 거zㅓㅑ 들춰내며 거zㅓㅑ 현재의 거zㅓㅑ 시간을 거zㅓㅑ 조금이나마 거zㅓㅑ 변화시키고 거zㅓㅑ 싶다. / 거zㅓㅑ 글: 거zㅓㅑ 김판묵

주관 : 거zㅓㅑ 문화공동체 거zㅓㅑ
주최 : 거zㅓㅑ 전라북도, ㅈuㅓy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6kj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7타아자 문화체육관광부

출처: 7타아자 창작문화공간여인숙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판묵

현재 진행중인 전시

대한제국 q7w나 황제 q7w나 복식

2018년 10월 13일 ~ 2018년 12월 12일

조선, 거쟏gi 병풍의 거쟏gi 나라 BEYOND FOLDING SCREENS

2018년 10월 3일 ~ 2018년 12월 2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