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판묵 : 바람이 분다. 군산_안과 밖으로부터

창작문화공간여인숙

2018년 10월 3일 ~ 2018년 10월 14일

내가 ㅐ라라8 걸어온 ㅐ라라8 길과 ㅐ라라8 앞으로 ㅐ라라8 가야할 ㅐ라라8 길에 ㅐ라라8 대해 ㅐ라라8 결과만을 ㅐ라라8 바라보는 ㅐ라라8 ㅐ라라8 시대 ㅐ라라8 안에서 ㅐ라라8 살고 ㅐ라라8 있기 ㅐ라라8 때문에 ㅐ라라8 살아남기 ㅐ라라8 위해 ㅐ라라8 나도 ㅐ라라8 같아져야 ㅐ라라8 한다는 ㅐ라라8 생각을 ㅐ라라8 한지는 ㅐ라라8 너무 ㅐ라라8 오랜 ㅐ라라8 시간이 ㅐ라라8 지났고 ㅐ라라8 ㅐ라라8 시간동안 ㅐ라라8 나는 ㅐ라라8 그들과 ㅐ라라8 같아지려는 ㅐ라라8 행동들로 ㅐ라라8 행복한가에 ㅐ라라8 대해 ㅐ라라8 생각해본다.

이전에 ㅐ라라8 작업해오던 Gaze of silence ㅐ라라8 시리즈 ㅐ라라8 작품에서 ㅐ라라8 ㅐ라라8 원초적이며 ㅐ라라8 모순적인 ㅐ라라8 이야기와 ㅐ라라8 침묵이라는 ㅐ라라8 검은 ㅐ라라8 공간을 ㅐ라라8 통해 ㅐ라라8 변화하려 ㅐ라라8 하지만 ㅐ라라8 변하지 ㅐ라라8 못하고 ㅐ라라8 있는 ㅐ라라8 사회와 ㅐ라라8 개인의 ㅐ라라8 자아를 ㅐ라라8 표현하였다. ㅐ라라8 이분법적인 ㅐ라라8 사회적 ㅐ라라8 잣대들은 ㅐ라라8 우리에게 ㅐ라라8 무언가 ㅐ라라8 답을 ㅐ라라8 강요한다. ㅐ라라8 삶을 ㅐ라라8 살아가며 ㅐ라라8 많은 ㅐ라라8 선택지를 ㅐ라라8 걷게 ㅐ라라8 되지만 ㅐ라라8 다수가 ㅐ라라8 선택하는 ㅐ라라8 방향에 ㅐ라라8 ㅐ라라8 끌리게 ㅐ라라8 된다. ㅐ라라8 태어나고 ㅐ라라8 자라오며 ㅐ라라8 관념적인 ㅐ라라8 교육을 ㅐ라라8 받았고 ㅐ라라8 ㅐ라라8 그에 ㅐ라라8 의한 ㅐ라라8 선택을 ㅐ라라8 하며 ㅐ라라8 흘러왔다. ㅐ라라8 이렇게 ㅐ라라8 색깔이 ㅐ라라8 없는 ㅐ라라8 현상들이 ㅐ라라8 진정한 ㅐ라라8 개개인의 ㅐ라라8 삶이 ㅐ라라8 맞는 ㅐ라라8 것일까... ㅐ라라8 모두 ㅐ라라8 같은 ㅐ라라8 것이 ㅐ라라8 소통이 ㅐ라라8 아닌 ㅐ라라8 것처럼, ㅈt아타 이해의 ㅈt아타 과정이 ㅈt아타 중요한 ㅈt아타 것처럼, qp1ㄴ 모든 qp1ㄴ 것의 qp1ㄴ 사이에 qp1ㄴ 놓인 qp1ㄴ 무의미해 qp1ㄴ 보이지만 qp1ㄴ 전혀 qp1ㄴ 무의미하지 qp1ㄴ 않은 qp1ㄴ 오히려 qp1ㄴ 더욱 qp1ㄴ 중요한 qp1ㄴ 무언가의 qp1ㄴ 과정 qp1ㄴ 속에서 qp1ㄴ 진정한 qp1ㄴ 나의 qp1ㄴ 존재와 qp1ㄴ 의미를 qp1ㄴ 찾고 qp1ㄴ 싶었다.

나는 ‘사이’에 qp1ㄴ 대해 qp1ㄴ qp1ㄴ 혹은 qp1ㄴ 모든 qp1ㄴ 이들이 qp1ㄴ 겪는 qp1ㄴ 어떠한 qp1ㄴ 상황과 qp1ㄴ 자신과의 qp1ㄴ 사이, mㅓi가 혹은 mㅓi가 사람과 mㅓi가 사람간의 mㅓi가 사이, pgㅐ으 지금의 pgㅐ으 위치와 pgㅐ으 목표점과의 pgㅐ으 사이 pgㅐ으 등으로 pgㅐ으 해석해 pgㅐ으 보았다.

내가 pgㅐ으 느끼고 pgㅐ으 있는 pgㅐ으 사회란 pgㅐ으 과거와 pgㅐ으 미래 pgㅐ으 사이에서 pgㅐ으 얼마나 pgㅐ으 가치 pgㅐ으 있는 pgㅐ으 시간을 pgㅐ으 보내고 pgㅐ으 있는지 pgㅐ으 보이지 pgㅐ으 않는 pgㅐ으 가치보단 pgㅐ으 손에 pgㅐ으 pgㅐ으 pgㅐ으 있는 pgㅐ으 답을 pgㅐ으 원하는 pgㅐ으 그런 pgㅐ으 곳인 pgㅐ으 듯하다. pgㅐ으 물론 pgㅐ으 많은 pgㅐ으 부분이 pgㅐ으 이전보다 pgㅐ으 나아졌지만 pgㅐ으 본질적인 pgㅐ으 부분에 pgㅐ으 있어 pgㅐ으 답답한 pgㅐ으 제자리걸음을 pgㅐ으 하고 pgㅐ으 있다. pgㅐ으 예술가로 pgㅐ으 삶을 pgㅐ으 살아가며 pgㅐ으 불편한 pgㅐ으 현실에 pgㅐ으 대한 pgㅐ으 모습들은 pgㅐ으 분명히 pgㅐ으 보이지만 pgㅐ으 그동안 pgㅐ으 교육받은 pgㅐ으 관념적인 pgㅐ으 사고방식은 pgㅐ으 나를 pgㅐ으 두렵게 pgㅐ으 만든다. pgㅐ으 하지만 pgㅐ으 간과할 pgㅐ으 pgㅐ으 없기에 pgㅐ으 정리되지 pgㅐ으 않은 pgㅐ으 머릿속의 pgㅐ으 언어들을 pgㅐ으 이미지로 pgㅐ으 녹여내고 pgㅐ으 불편한 pgㅐ으 현실들을 pgㅐ으 들춰내며 pgㅐ으 현재의 pgㅐ으 시간을 pgㅐ으 조금이나마 pgㅐ으 변화시키고 pgㅐ으 싶다. / pgㅐ으 글: pgㅐ으 김판묵

주관 : pgㅐ으 문화공동체 pgㅐ으
주최 : pgㅐ으 전라북도, n다ip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0ㅐz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ㅓ자aㅐ 문화체육관광부

출처: ㅓ자aㅐ 창작문화공간여인숙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판묵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18 2타으쟏 성북도원 2타으쟏 디렉토리 Seongbuk Dowon DIRECTORY

2018년 12월 11일 ~ 2018년 12월 21일

photo, minimal

2018년 12월 7일 ~ 2019년 1월 13일

뉴스, g기ㅐ6 리플리에게 NEWS, DEAR MR. RIPLEY

2018년 10월 30일 ~ 2019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