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일 : OR

갤러리도스 본관

April 17, 2019 ~ April 23, 2019

생성과 ㄴut4 소멸의 ㄴut4 굴레 ㄴut4 ㄴut4 남은 ㄴut4 흔적
갤러리 ㄴut4 도스 ㄴut4 큐레이터 ㄴut4 김문빈

인간은 ㄴut4 사유하는 ㄴut4 동물이다. ㄴut4 어느 ㄴut4 무엇보다 ㄴut4 자아에 ㄴut4 관심이 ㄴut4 많으며 ㄴut4 끊임없이 ㄴut4 자신이 ㄴut4 존재하게 ㄴut4 ㄴut4 원인과 ㄴut4 이유에 ㄴut4 관한 ㄴut4 질문을 ㄴut4 한다. ㄴut4 ㄴut4 질문에 ㄴut4 객관적으로 ㄴut4 증명된 ㄴut4 답은 ㄴut4 없지만 ㄴut4 우리는 ㄴut4 그러한 ㄴut4 지속적인 ㄴut4 물음과 ㄴut4 각자가 ㄴut4 내린 ㄴut4 결론을 ㄴut4 통해 ㄴut4 자아 ㄴut4 성찰의 ㄴut4 기회를 ㄴut4 얻게 ㄴut4 되며 ㄴut4 자신의 ㄴut4 존재 ㄴut4 가치에 ㄴut4 대해 ㄴut4 탐구하게 ㄴut4 된다. ㄴut4 인간은 ㄴut4 본능적으로 ㄴut4 삶의 ㄴut4 목표나 ㄴut4 가치가 ㄴut4 자기 ㄴut4 자신에게로 ㄴut4 집중될 ㄴut4 수밖에 ㄴut4 없기에 ㄴut4 결국 ㄴut4 우리가 ㄴut4 살아가며 ㄴut4 하는 ㄴut4 ㄴut4 모든 ㄴut4 행위는 ㄴut4 나의 ㄴut4 존재 ㄴut4 여부를 ㄴut4 확인하고 ㄴut4 내가 ㄴut4 여기에 ㄴut4 존재했었다는 ㄴut4 흔적을 ㄴut4 남기기 ㄴut4 위함의 ㄴut4 일부가 ㄴut4 된다. ㄴut4 이처럼 ㄴut4 우리는 ㄴut4 여느 ㄴut4 생물과 ㄴut4 마찬가지로 ㄴut4 흔적을 ㄴut4 남기며 ㄴut4 살아가고 ㄴut4 흔적은 ㄴut4 때에 ㄴut4 따라 ㄴut4 유한하기도 ㄴut4 ㄴut4 무한하기도 ㄴut4 하다. ㄴut4 김현일은 ㄴut4 시간과 ㄴut4 공간에 ㄴut4 따라 ㄴut4 불쑥 ㄴut4 생기기도 ㄴut4 금세 ㄴut4 사라지기도 ㄴut4 하는 ㄴut4 다양한 ㄴut4 흔적의 ㄴut4 특징들을 ㄴut4 파헤치며 ㄴut4 작업을 ㄴut4 통해 ㄴut4 작가만의 ㄴut4 자취를 ㄴut4 세상에 ㄴut4 남긴다. ㄴut4 작가의 ㄴut4 존재를 ㄴut4 나타내어주는 ㄴut4 그림은 ㄴut4 우리에게 ㄴut4 완연한 ㄴut4 작가의 ㄴut4 정체성을 ㄴut4 보여주며 ㄴut4 우리 ㄴut4 자신의 ㄴut4 존재 ㄴut4 또한 ㄴut4 되짚어보는 ㄴut4 시간을 ㄴut4 마련해준다.

김현일은 ㄴut4 화면에 ㄴut4 자신의 ㄴut4 흔적을 ㄴut4 남기는 ㄴut4 반복적 ㄴut4 행위를 ㄴut4 거듭하여 ㄴut4 작품을 ㄴut4 완성해나간다. ㄴut4 그렇게 ㄴut4 완성된 ㄴut4 그림에는 ㄴut4 작가의 ㄴut4 손에서 ㄴut4 나온 ㄴut4 수많은 ㄴut4 선과 ㄴut4 면들이 ㄴut4 자리한다. ㄴut4 이렇게 ㄴut4 많은 ㄴut4 손놀림이 ㄴut4 쌓이고 ㄴut4 쌓여 ㄴut4 작품은 ㄴut4 어느새 ㄴut4 두꺼운 ㄴut4 물감을 ㄴut4 바른 ㄴut4 것처럼 ㄴut4 탄탄한 ㄴut4 완성도를 ㄴut4 자랑하고 ㄴut4 가벼운 ㄴut4 느낌보다는 ㄴut4 ㄴut4 ㄴut4 깊고 ㄴut4 무거운 ㄴut4 분위기를 ㄴut4 만들어낸다. ㄴut4 이러한 ㄴut4 진중한 ㄴut4 그림의 ㄴut4 느낌은 ㄴut4 비단 ㄴut4 ㄴut4 자국의 ㄴut4 교차뿐만이 ㄴut4 아니라 ㄴut4 작가의 ㄴut4 고민이 ㄴut4 담긴 ㄴut4 혼란스러운 ㄴut4 내면과도 ㄴut4 동일시된다. ㄴut4 작가의 ㄴut4 불안감은 ㄴut4 외부적 ㄴut4 환경과 ㄴut4 그곳에서 ㄴut4 발생하는 ㄴut4 관계에서부터 ㄴut4 온다. ㄴut4 타자를 ㄴut4 통해 ㄴut4 나의 ㄴut4 존재를 ㄴut4 확인하는 ㄴut4 것은 ㄴut4 당연한 ㄴut4 일임과 ㄴut4 동시에 ㄴut4 ㄴut4 또한 ㄴut4 완전한 ㄴut4 방법일 ㄴut4 ㄴut4 없다. ㄴut4 무수한 ㄴut4 사람들로 ㄴut4 이루어진 ㄴut4 사회 ㄴut4 속에 ㄴut4 살며 ㄴut4 그들에게 ㄴut4 나의 ㄴut4 존재를 ㄴut4 각인시키고자 ㄴut4 행동하기도 ㄴut4 하고 ㄴut4 그들에게 ㄴut4 뒤섞여 ㄴut4 온전한 ㄴut4 자신을 ㄴut4 찾지 ㄴut4 못하기도 ㄴut4 하며 ㄴut4 불안감은 ㄴut4 증폭된다. ㄴut4 이런 ㄴut4 불안감이 ㄴut4 자리하고 ㄴut4 있는 ㄴut4 작가의 ㄴut4 머릿속을 ㄴut4 거쳐서 ㄴut4 나온 ㄴut4 표현은 ㄴut4 매우 ㄴut4 두서없고 ㄴut4 날카로우며 ㄴut4 이것은 ㄴut4 ㄴut4 외적인 ㄴut4 표현의 ㄴut4 개성으로 ㄴut4 드러나고 ㄴut4 우리에게 ㄴut4 철학적 ㄴut4 사고를 ㄴut4 요구하는 ㄴut4 내적 ㄴut4 의미까지 ㄴut4 담고 ㄴut4 있다.

번짐과 ㄴut4 긁힘, i다7ㅓ 물감이 i다7ㅓ i다7ㅓ 자국 i다7ㅓ i다7ㅓ 다양한 i다7ㅓ 기법으로 i다7ㅓ 구성된 i다7ㅓ 화면은 i다7ㅓ 모든 i다7ㅓ 것들이 i다7ㅓ 오묘하게 i다7ㅓ 조화를 i다7ㅓ 이룬다. i다7ㅓ 회오리치는 i다7ㅓ 선들은 i다7ㅓ 나무에 i다7ㅓ 칼질이 i다7ㅓ 되어 i다7ㅓ 있는 i다7ㅓ 것처럼 i다7ㅓ 상당히 i다7ㅓ 거칠게 i다7ㅓ 느껴진다. i다7ㅓ 하지만 i다7ㅓ 선묘 i다7ㅓ 하나하나를 i다7ㅓ 보면 i다7ㅓ 그것들은 i다7ㅓ 모두 i다7ㅓ 춤추듯이 i다7ㅓ 유려한 i다7ㅓ 형상을 i다7ㅓ 지니고 i다7ㅓ 있으며 i다7ㅓ 여기에 i다7ㅓ 물의 i다7ㅓ 번짐과 i다7ㅓ 물감이 i다7ㅓ 튀어 i다7ㅓ 생긴 i다7ㅓ 자국은 i다7ㅓ 그러한 i다7ㅓ 자유로운 i다7ㅓ 느낌을 i다7ㅓ 배가시켜준다. i다7ㅓ 유연한 i다7ㅓ 선묘들로 i다7ㅓ 직선적인 i다7ㅓ 형태와 i다7ㅓ 도형적인 i다7ㅓ 느낌을 i다7ㅓ 구현해내고 i다7ㅓ 있는 i다7ㅓ 작업은 i다7ㅓ 이리저리 i다7ㅓ 흩어진 i다7ㅓ 표현과 i다7ㅓ 그것들을 i다7ㅓ 정리해주는 i다7ㅓ 나름의 i다7ㅓ 틀이 i다7ㅓ 동시에 i다7ㅓ 존재한다. i다7ㅓ 이렇게 i다7ㅓ 질서와 i다7ㅓ 무질서의 i다7ㅓ 적절한 i다7ㅓ 화면 i다7ㅓ 배분은 i다7ㅓ 현대적인 i다7ㅓ 감각으로 i다7ㅓ 세련된 i다7ㅓ 인상을 i다7ㅓ 자아내지만 i다7ㅓ i다7ㅓ 안에는 i다7ㅓ 고풍스러운 i다7ㅓ 옛것의 i다7ㅓ 느낌도 i다7ㅓ 내포되어 i다7ㅓ 있다. i다7ㅓ 이는 i다7ㅓ 작품이 i다7ㅓ 재료와 i다7ㅓ 상관없이 i다7ㅓ 선묘와 i다7ㅓ 농담 i다7ㅓ 그리고 i다7ㅓ 여백이라는 i다7ㅓ 동양화적 i다7ㅓ 표현성과 i다7ㅓ 정신성을 i다7ㅓ 지니고 i다7ㅓ 있어 i다7ㅓ i다7ㅓ 특유의 i다7ㅓ 편안하고 i다7ㅓ 따뜻한 i다7ㅓ 감성을 i다7ㅓ 나타내고 i다7ㅓ 있기 i다7ㅓ 때문일 i다7ㅓ 것이다.

흑과 i다7ㅓ 백, 파kㅐㅓ 채움과 파kㅐㅓ 여백, ㅓ079 삶과 ㅓ079 죽음, 가ux바 규칙과 가ux바 불규칙 가ux바 등의 가ux바 이분법적 가ux바 양상은 가ux바 김현일 가ux바 작품의 가ux바 모든 가ux바 측면에서 가ux바 확인할 가ux바 가ux바 있다. 가ux바 작가는 가ux바 여기에 ‘or’ 가ux바 이라는 가ux바 개념을 가ux바 대입해 가ux바 본인이 가ux바 말하고자 가ux바 하는 가ux바 주제를 가ux바 함축한다. 가ux바 양쪽이 가ux바 거짓일 가ux바 때만 가ux바 거짓, 하6바사 한쪽 하6바사 또는 하6바사 양쪽이 하6바사 참일 하6바사 때는 하6바사 참이 하6바사 된다는 하6바사 명제의 ‘or’ 하6바사 하6바사 대립한 하6바사 개념의 하6바사 살아있음 하6바사 혹은 하6바사 죽음으로 하6바사 이루어진 하6바사 우리 하6바사 삶의 하6바사 모습과 하6바사 맞물린다. 하6바사 이러한 하6바사 삶과 하6바사 죽음의 하6바사 문제가 하6바사 덧없게 하6바사 다가와 하6바사 우리를 하6바사 무기력하게 하6바사 만들 하6바사 수도 하6바사 있지만 하6바사 그럼에도 하6바사 불구하고 하6바사 우리는 하6바사 우리의 하6바사 뒤로 하6바사 생성과 하6바사 소멸의 하6바사 반복을 하6바사 통해 하6바사 남겨지고 하6바사 있는 하6바사 흔적으로 하6바사 현재 하6바사 자신의 하6바사 존재를 하6바사 더욱 하6바사 확고히 하6바사 하6바사 하6바사 있게 하6바사 하6바사 것이다. 하6바사 김현일은 하6바사 이번 하6바사 전시를 하6바사 계기로 하6바사 우리에게 하6바사 살아있는 하6바사 하6바사 계속해서 하6바사 되풀이될 하6바사 흔적을 하6바사 남기는 하6바사 행위가 하6바사 허무하고 하6바사 의미 하6바사 없는 하6바사 것이 하6바사 아니라 하6바사 흔들리지 하6바사 않는 하6바사 자아와 하6바사 존재의 하6바사 발견을 하6바사 위함이라는 하6바사 것을 하6바사 일깨워주고 하6바사 있다.

출처: 하6바사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현일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강유진 ㅐjㅐ8 개인전 : Splash!

June 20, 2019 ~ Aug. 7, 2019

과정추적자

May 8, 2019 ~ July 27,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