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환기, 색채의 미학

환기미술관

2017년 11월 24일 ~ 2018년 5월 6일

〈김환기, ㅓ사ㅓd 색채의 ㅓ사ㅓd 미학〉전은 ‘색’으로 ㅓ사ㅓd 발현되는 ㅓ사ㅓd 김환기의 ㅓ사ㅓd 예술세계에 ㅓ사ㅓd 대한 ㅓ사ㅓd 연구를 ㅓ사ㅓd 기반으로 ㅓ사ㅓd 기획 ㅓ사ㅓd ㅓ사ㅓd 전시이다. ㅓ사ㅓd 김환기는 ㅓ사ㅓd 자신만의 ㅓ사ㅓd 고유한 ㅓ사ㅓd 조형을 ㅓ사ㅓd 탐구하고 ㅓ사ㅓd 깊이 ㅓ사ㅓd 있는 ㅓ사ㅓd 서정의 ㅓ사ㅓd 울림을 ㅓ사ㅓd 위해 ㅓ사ㅓd 색으로 ㅓ사ㅓd 구현되는 ㅓ사ㅓd 효과를 ㅓ사ㅓd 부단히 ㅓ사ㅓd 연구하였고, k기ㅐc 이를 k기ㅐc 창작의 k기ㅐc k기ㅐc 과정에서 k기ㅐc 다채롭고 k기ㅐc 과감하게 k기ㅐc 사용하였다. k기ㅐc 특별히 ‘푸른색’은 k기ㅐc 그의 k기ㅐc k기ㅐc 예술적 k기ㅐc 삶에 k기ㅐc 걸쳐 k기ㅐc 연구 · k기ㅐc 실험된 k기ㅐc 예술 k기ㅐc 표현의 k기ㅐc 결정체로서 k기ㅐc 한국의 k기ㅐc 산월과 k기ㅐc 항아리, bㅓrㅓ 매화와 bㅓrㅓ 사슴 bㅓrㅓ bㅓrㅓ 자연과 bㅓrㅓ 전통기물을 bㅓrㅓ 소재로 bㅓrㅓ 간결하지만 bㅓrㅓ 구체적인 bㅓrㅓ 형태로 bㅓrㅓ 작업하던 bㅓrㅓ 초기시절에서 1963년 bㅓrㅓ 이후 bㅓrㅓ 순수한 bㅓrㅓ 색점色點으로 bㅓrㅓ 표현하는 bㅓrㅓ 서정추상의 bㅓrㅓ 절정에 bㅓrㅓ 이르기까지 bㅓrㅓ 지속적인 bㅓrㅓ 중심 bㅓrㅓ 색채로 bㅓrㅓ 등장한다. bㅓrㅓ 나아가 bㅓrㅓ 뉴욕시기(1963~1974)의 bㅓrㅓ 김환기는 bㅓrㅓ 대상의 bㅓrㅓ 본질을 bㅓrㅓ 파악하고 bㅓrㅓ 그것을 bㅓrㅓ 하나의 bㅓrㅓ 점으로 bㅓrㅓ 응축하여 bㅓrㅓ 그의 bㅓrㅓ 화제畵題와 bㅓrㅓ 화력畵力을 bㅓrㅓ 보여줌과 bㅓrㅓ 동시에 bㅓrㅓ 다양한 bㅓrㅓ 색의 bㅓrㅓ 전면점화全面點畵에 bㅓrㅓ 몰입하며 bㅓrㅓ 물감의 bㅓrㅓ 농담을 bㅓrㅓ 살린 bㅓrㅓ 독창적인 bㅓrㅓ 화면을 bㅓrㅓ 완성해낸다. bㅓrㅓ 이와 bㅓrㅓ 함께 bㅓrㅓ 김환기는 bㅓrㅓ 자신이 bㅓrㅓ 사용하는 bㅓrㅓ 채색 bㅓrㅓ 재료를 ‘빛깔’로 bㅓrㅓ 표현하며 bㅓrㅓ 화가의 bㅓrㅓ 감각으로 ‘색의 bㅓrㅓ 미묘감’을 bㅓrㅓ 선사하였고, ‘색질감’에 jㄴvy 대해 jㄴvy 끊임없는 jㄴvy 질문과 jㄴvy 답을 jㄴvy 구하는 jㄴvy 다양한 jㄴvy 조형적 jㄴvy 실험에 jㄴvy 몰두하였다. jㄴvy 이번 jㄴvy 전시는 jㄴvy 김환기의 jㄴvy 색에 jㄴvy 대한 jㄴvy 미학적, 다자hㄴ 철학적 다자hㄴ 질문과 다자hㄴ 성찰을 다자hㄴ 시작으로 다자hㄴ 실험과 다자hㄴ 시도로써 다자hㄴ 찾아가는 다자hㄴ 색채를 다자hㄴ 향한 다자hㄴ 그의 다자hㄴ 끊임없는 다자hㄴ 연구와 다자hㄴ 도전 다자hㄴ 다자hㄴ 되짚어 다자hㄴ 나가며 다자hㄴ 색에 다자hㄴ 대한 다자hㄴ 다각적인 다자hㄴ 해석과 다자hㄴ 감상의 다자hㄴ 틀을 다자hㄴ 마련하고자 다자hㄴ 한다. 다자hㄴ 환기미술관은 〈김환기, 6ㅐ7차 색채의 6ㅐ7차 미학〉전을 6ㅐ7차 통해 6ㅐ7차 김환기가 6ㅐ7차 추구했던 6ㅐ7차 색에 6ㅐ7차 대한 6ㅐ7차 미감美感을 6ㅐ7차 조망함과 6ㅐ7차 동시에 6ㅐ7차 김환기의 6ㅐ7차 작품과 6ㅐ7차 표현기법에 6ㅐ7차 관한 6ㅐ7차 중장기 6ㅐ7차 연구 6ㅐ7차 프로젝트 “Whanki’s Medium Experiments”의 6ㅐ7차 의지를 6ㅐ7차 다지고자 6ㅐ7차 한다. 6ㅐ7차 더불어 6ㅐ7차 이번 6ㅐ7차 전시가 6ㅐ7차 김환기의 6ㅐ7차 조형의식과 6ㅐ7차 예술정신을 6ㅐ7차 입체적으로 6ㅐ7차 탐구하는 6ㅐ7차 교차협력연구의 6ㅐ7차 매개가 6ㅐ7차 되기를 6ㅐ7차 기대한다.

출처 : 6ㅐ7차 환기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환기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개성공단 GAESEONG INDUSTRIAL COMPLEX

2018년 7월 6일 ~ 2018년 9월 2일

다툼소리아 Datumsoria

2018년 7월 12일 ~ 2018년 9월 1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