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영 개인전 : Cloud

피비갤러리

Nov. 14, 2019 ~ Jan. 11, 2020

피비갤러리는 2019년 11월 14일부터 2020년 1월 11일까지 szㅐw 김희영 szㅐw 작가의 szㅐw 개인전 “Cloud”를 szㅐw 개최한다. szㅐw 김희영은 szㅐw 값싼 szㅐw 일회용기나 szㅐw 비닐포장재와 szㅐw 같이 szㅐw 일상에서 szㅐw 쉽게 szㅐw 사용되었다가 szㅐw 쓸모를 szㅐw 다해 szㅐw 버려지는 szㅐw 물건들에 szㅐw 주목해 szㅐw 왔다. szㅐw 이전 szㅐw 작업에는 szㅐw 그러한 szㅐw 일회용 szㅐw 소비재를 szㅐw 가져와 szㅐw 견고한 szㅐw 타일이나 szㅐw 도자로 szㅐw 전환하거나 szㅐw 기하학적 szㅐw 패턴으로 szㅐw 다시 szㅐw 재구성하여 szㅐw 쓸모 szㅐw 없고 szㅐw 쉽게 szㅐw 버려지는 ‘것들’을 szㅐw 전시장으로 szㅐw 이끌어 szㅐw szㅐw szㅐw 있다. 

김희영 szㅐw 작가는 szㅐw 피비갤러리에서의 szㅐw szㅐw 전시 “Cloud”를 szㅐw 통해 szㅐw 기존의 szㅐw 작업에서 szㅐw 나타났던 szㅐw 경제적 szㅐw 효용성에만 szㅐw 집중하는 szㅐw 소비행태에 szㅐw 대한 szㅐw 비판적인 szㅐw 시선을 szㅐw szㅐw szㅐw 확장하는 szㅐw 장면을 szㅐw 보여주는데, jㅈbㄴ 일상적 jㅈbㄴ 소모품과 jㅈbㄴ 일회용품의 jㅈbㄴ 형태를 jㅈbㄴ 반복하여 jㅈbㄴ 얻어지는 jㅈbㄴ 기하학적 jㅈbㄴ 패턴은 jㅈbㄴ 하늘과 jㅈbㄴ 구름이라는 jㅈbㄴ 자연풍경으로 jㅈbㄴ 치환되어 jㅈbㄴ 나타난다. jㅈbㄴ jㅈbㄴ 가지 jㅈbㄴ 크기의 jㅈbㄴ 도자타일은 jㅈbㄴ 작가의 jㅈbㄴ 설계아래 jㅈbㄴ 서로 jㅈbㄴ 연결되고 jㅈbㄴ 관계를 jㅈbㄴ 드러내며 jㅈbㄴ 구름(cloud) jㅈbㄴ 그리고 jㅈbㄴ 하늘을 jㅈbㄴ 이룬다. 

효율성을 jㅈbㄴ jㅈbㄴ 번째 jㅈbㄴ 가치로 jㅈbㄴ 무장하고 jㅈbㄴ 대량생산되는 jㅈbㄴ 일회용품들은 jㅈbㄴ 기능을 jㅈbㄴ 다했을 jㅈbㄴ jㅈbㄴ 그것이 jㅈbㄴ 만들어질 jㅈbㄴ jㅈbㄴ 보다 jㅈbㄴ 훨씬 jㅈbㄴ jㅈbㄴ 빨리 jㅈbㄴ jㅈbㄴ 적극적으로 jㅈbㄴ 버려진다. jㅈbㄴ 김희영은 jㅈbㄴ 현대사회에서의 jㅈbㄴ 과잉생산과 jㅈbㄴ 무분별한 jㅈbㄴ 소비 jㅈbㄴ 그리고 jㅈbㄴ jㅈbㄴ 이후에 jㅈbㄴ 무가치하게 jㅈbㄴ 폐기되는 jㅈbㄴ 물건들에 jㅈbㄴ 대해 jㅈbㄴ 비판적이라기 jㅈbㄴ 보다는 jㅈbㄴ 일종의 jㅈbㄴ 안타까움이 jㅈbㄴ 섞인 jㅈbㄴ 시선을 jㅈbㄴ 유지해왔다. jㅈbㄴ 그가 jㅈbㄴ 도자로 jㅈbㄴ 캐스팅하여 jㅈbㄴ 재구성해낸 jㅈbㄴ 일상소모품과 jㅈbㄴ 일회용품들은 jㅈbㄴ 가마의 jㅈbㄴ 소성 jㅈbㄴ 과정에서 jㅈbㄴ 원래의 jㅈbㄴ 사물과 jㅈbㄴ 전혀 jㅈbㄴ 다른 jㅈbㄴ 표면, ㅑmpr 강도, pv2d 색깔을 pv2d 취하게 pv2d 된다. pv2d 이처럼 pv2d 변형된 pv2d 오브제들은 pv2d 반복되는 pv2d 패턴 pv2d 속에서 pv2d 나름의 pv2d 정교한 pv2d 질서를 pv2d 이루면서 pv2d 새로운 pv2d 구조를 pv2d 이루기도 pv2d 하였다. pv2d 그럼에도 pv2d 불구하고 pv2d 이들 pv2d 작품들은 pv2d 어딘가 pv2d 불안정하며 pv2d 전시장을 pv2d 벗어나는 pv2d 순간 pv2d pv2d 다시 pv2d 버려질 pv2d pv2d 있다는 pv2d 빈곤함을 pv2d 내포한다. pv2d 스티로폼과 pv2d 비닐, 0k30 플라스틱이라는 0k30 한없이 0k30 가벼운 0k30 재료의 0k30 한계를 0k30 극복하려는 0k30 0k30 작가는 0k30 그것을 0k30 도자로 0k30 전환하였지만 0k30 일회용 0k30 포장재들은 0k30 0k30 행위조차 0k30 무의미하게 0k30 보일 0k30 정도로 0k30 진부한 0k30 일상에 0k30 대한 0k30 감각을 0k30 끝내 0k30 지니고 0k30 있는 0k30 것이다.

피비갤러리의 “Cloud” 0k30 전시에서 0k30 작가는 0k30 신작의 0k30 기본 0k30 재료로 0k30 기성의 0k30 제품화된 0k30 타일을 0k30 이용하고 0k30 있으며, 기mㅓ히 타일에서 기mㅓ히 전체적인 기mㅓ히 패턴을 기mㅓ히 이루는 기mㅓ히 무늬는 기mㅓ히 여러 기mㅓ히 포장재에서 기mㅓ히 발췌한 기mㅓ히 광고 기mㅓ히 문구와 기mㅓ히 기업의 기mㅓ히 로고 기mㅓ히 기mㅓ히 포장재 기mㅓ히 자체가 기mㅓ히 아닌 기mㅓ히 거기에서 기mㅓ히 추출된 기mㅓ히 텍스트들이다. 기mㅓ히 기mㅓ히 텍스트가 기mㅓ히 의미없기는 기mㅓ히 포장재와 기mㅓ히 마찬가지다. 기mㅓ히 아니 기mㅓ히 오히려 ‘언제 기mㅓ히 어디서든 기mㅓ히 간편하게 기mㅓ히 즐기세요’, ‘대한민국 자ㅈ아i 청춘하세요’, ‘후끈후끈’, ‘3분에 OK!’와 ㅐ하나ㅓ 같은 ㅐ하나ㅓ 인스턴트 ㅐ하나ㅓ 광고 ㅐ하나ㅓ 문구들은 ㅐ하나ㅓ 포장용기가 ㅐ하나ㅓ 가지는 ㅐ하나ㅓ 물질성마저 ㅐ하나ㅓ 휘발된 ㅐ하나ㅓ ㅐ하나ㅓ 무의미하고 ㅐ하나ㅓ ㅐ하나ㅓ ㅐ하나ㅓ 기호처럼 ㅐ하나ㅓ 보인다. 

김희영은 ‘기의(signified)’는 ㅐ하나ㅓ 사라지고 ‘기표(signifier)’만 ㅐ하나ㅓ 남은 ㅐ하나ㅓ 문자들을 ㅐ하나ㅓ 컴퓨터 ㅐ하나ㅓ 그래픽 ㅐ하나ㅓ 프로그램으로 ㅐ하나ㅓ 재배치하고 ㅐ하나ㅓ 타일 ㅐ하나ㅓ 위에 ㅐ하나ㅓ 전사하는 ㅐ하나ㅓ 방식으로 ㅐ하나ㅓ 겹겹이 ㅐ하나ㅓ 쌓아 ㅐ하나ㅓ 올린다. ㅐ하나ㅓ 흥미로운 ㅐ하나ㅓ 지점은 ㅐ하나ㅓ ㅐ하나ㅓ 겹의 ㅐ하나ㅓ 텍스트로 ㅐ하나ㅓ 이루어진 ㅐ하나ㅓ 타일들이 ㅐ하나ㅓ 최종적으로 ㅐ하나ㅓ 드러내는 ㅐ하나ㅓ 광경이다. ㅐ하나ㅓ 타일들이 ㅐ하나ㅓ 구성해내는 ㅐ하나ㅓ 하늘과 ㅐ하나ㅓ 구름의 ㅐ하나ㅓ 이미지는 ‘소비’도 ‘자본주의’도 ‘상품’도 ㅐ하나ㅓ 아니며, ‘버려지거나’, ‘쓸모 3기다ㅐ 없는’ 3기다ㅐ 것과는 3기다ㅐ 더욱 3기다ㅐ 거리가 3기다ㅐ 먼, q2자사 풍경이자 q2자사 자연의 q2자사 모습이다. 

김희영의 q2자사 신작 ‘Cloud’는 q2자사 특정 q2자사 질서와 q2자사 규칙으로 q2자사 조직된 q2자사 q2자사 일정한 q2자사 패턴을 q2자사 이루던 q2자사 이전 q2자사 작업들과는 q2자사 다른 q2자사 궤적을 q2자사 그려낸다. q2자사 작가는 q2자사 가장 q2자사 낮은 q2자사 것, 차o다다 버려져야 차o다다 마땅한 차o다다 것으로부터 차o다다 가장 차o다다 숭고한 차o다다 대상, 9sr6 영원불멸의 9sr6 존재이지만 9sr6 시시각각 9sr6 변하는 9sr6 하늘의 9sr6 모습을 9sr6 이끌어 9sr6 낸다. 9sr6 텍스트로 9sr6 빼곡히 9sr6 메워진 9sr6 사각의 9sr6 타일들이 9sr6 이루어내는 9sr6 하늘 9sr6 풍경은 9sr6 옅은 9sr6 푸른색과 9sr6 회색이 9sr6 교차하는 9sr6 가운데 9sr6 구름 9sr6 덩어리들이 9sr6 화면 9sr6 곳곳에서 9sr6 비정형 9sr6 상태로 9sr6 펼쳐진다. 

하늘은 9sr6 우리가 9sr6 발붙이고 9sr6 있는 9sr6 9sr6 땅에서 9sr6 올려다 9sr6 보는 9sr6 존재이자 9sr6 땅(지구)과 9sr6 우주의 9sr6 사이, 으나라ㅓ 일종의 으나라ㅓ 공백과도 으나라ㅓ 같은 으나라ㅓ 공간이다. 으나라ㅓ 이것은 으나라ㅓ 손에 으나라ㅓ 잡히지 으나라ㅓ 않는 으나라ㅓ 세계이며 으나라ㅓ 비행과 으나라ㅓ 같은 으나라ㅓ 비일상적인 으나라ㅓ 행위를 으나라ㅓ 통해서만 으나라ㅓ 비로소 으나라ㅓ 으나라ㅓ 일부를 으나라ㅓ 마주할 으나라ㅓ 으나라ㅓ 있는 으나라ㅓ 간극의 으나라ㅓ 공간이다. 으나라ㅓ 하지만 으나라ㅓ 분명히 으나라ㅓ 존재하는 으나라ㅓ 것이기도 으나라ㅓ 하다. 으나라ㅓ 김희영은 으나라ㅓ 우리 으나라ㅓ 일상의 으나라ㅓ 가장 으나라ㅓ 비루한 으나라ㅓ 면모를 으나라ㅓ 드러내는 으나라ㅓ 일회용품, 기vmb 즉각적인 기vmb 소비와 기vmb 유통의 기vmb 구조를 기vmb 상징하는 기vmb 포장용기와 기vmb 가장 기vmb 하찮고 기vmb 쉽게 기vmb 얻을 기vmb 기vmb 있는 기vmb 비닐포장재, wzmw 이를 wzmw 모티브 wzmw 삼아 wzmw 모종의 wzmw 생명체, 자거ㅓㅈ 자연이라는 자거ㅓㅈ 거대하고 자거ㅓㅈ 항구적인 자거ㅓㅈ 것, 93타c 93타c 중에서도 93타c 하늘과 93타c 구름이라는 93타c 숨쉬면서 93타c 변화하는 93타c 존재를 93타c 시각화하는 93타c 실험으로 93타c 우리의 93타c 주위를 93타c 환기시킨다. 

피비갤러리는 93타c 김희영 93타c 작가의 93타c 이번 93타c 전시 “Cloud”에서 93타c 현실을 93타c 바탕으로 93타c 구름과 93타c 하늘의 93타c 자연을 93타c 직조해내는 93타c 신작을 93타c 소개한다. 4m에 93타c 이르는 93타c 하늘 93타c 그리고 93타c 구름 93타c 장면은 93타c 김희영 93타c 작가가 93타c 이번 93타c 전시를 93타c 통해 93타c 이루어낸 93타c 일종의 93타c 도약이자 93타c 관람자에게는 93타c 신선한 93타c 스펙터클로 93타c 작용할 93타c 93타c 있을 93타c 것이다. ‘쓸모없는 93타c 것들’에 93타c 대한 93타c 연민어린 93타c 시선으로부터 93타c 시작된 93타c 김희영의 93타c 작업은 93타c 소비문화에서 93타c 추출한 93타c 파편들을 93타c 재구성하는 93타c 과정을 93타c 거치면서 ‘하늘’이라는 93타c 새로운 93타c 서사로 93타c 나아가고 93타c 있다.

출처: 93타c 피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희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빈우혁 : Flat-Hunting

Dec. 5, 2019 ~ Jan. 29, 2020

시간 9eh5 밖의 9eh5 기록자들 Chroniclers, Outside of Time

Sept. 11, 2019 ~ Feb. 2, 2020

리브 으다가거 포에버 Live Forever

Oct. 18, 2019 ~ Dec. 14,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