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영 개인전 : Cloud

피비갤러리

Nov. 14, 2019 ~ Jan. 11, 2020

피비갤러리는 2019년 11월 14일부터 2020년 1월 11일까지 pn걷사 김희영 pn걷사 작가의 pn걷사 개인전 “Cloud”를 pn걷사 개최한다. pn걷사 김희영은 pn걷사 값싼 pn걷사 일회용기나 pn걷사 비닐포장재와 pn걷사 같이 pn걷사 일상에서 pn걷사 쉽게 pn걷사 사용되었다가 pn걷사 쓸모를 pn걷사 다해 pn걷사 버려지는 pn걷사 물건들에 pn걷사 주목해 pn걷사 왔다. pn걷사 이전 pn걷사 작업에는 pn걷사 그러한 pn걷사 일회용 pn걷사 소비재를 pn걷사 가져와 pn걷사 견고한 pn걷사 타일이나 pn걷사 도자로 pn걷사 전환하거나 pn걷사 기하학적 pn걷사 패턴으로 pn걷사 다시 pn걷사 재구성하여 pn걷사 쓸모 pn걷사 없고 pn걷사 쉽게 pn걷사 버려지는 ‘것들’을 pn걷사 전시장으로 pn걷사 이끌어 pn걷사 pn걷사 pn걷사 있다. 

김희영 pn걷사 작가는 pn걷사 피비갤러리에서의 pn걷사 pn걷사 전시 “Cloud”를 pn걷사 통해 pn걷사 기존의 pn걷사 작업에서 pn걷사 나타났던 pn걷사 경제적 pn걷사 효용성에만 pn걷사 집중하는 pn걷사 소비행태에 pn걷사 대한 pn걷사 비판적인 pn걷사 시선을 pn걷사 pn걷사 pn걷사 확장하는 pn걷사 장면을 pn걷사 보여주는데, 마거카j 일상적 마거카j 소모품과 마거카j 일회용품의 마거카j 형태를 마거카j 반복하여 마거카j 얻어지는 마거카j 기하학적 마거카j 패턴은 마거카j 하늘과 마거카j 구름이라는 마거카j 자연풍경으로 마거카j 치환되어 마거카j 나타난다. 마거카j 마거카j 가지 마거카j 크기의 마거카j 도자타일은 마거카j 작가의 마거카j 설계아래 마거카j 서로 마거카j 연결되고 마거카j 관계를 마거카j 드러내며 마거카j 구름(cloud) 마거카j 그리고 마거카j 하늘을 마거카j 이룬다. 

효율성을 마거카j 마거카j 번째 마거카j 가치로 마거카j 무장하고 마거카j 대량생산되는 마거카j 일회용품들은 마거카j 기능을 마거카j 다했을 마거카j 마거카j 그것이 마거카j 만들어질 마거카j 마거카j 보다 마거카j 훨씬 마거카j 마거카j 빨리 마거카j 마거카j 적극적으로 마거카j 버려진다. 마거카j 김희영은 마거카j 현대사회에서의 마거카j 과잉생산과 마거카j 무분별한 마거카j 소비 마거카j 그리고 마거카j 마거카j 이후에 마거카j 무가치하게 마거카j 폐기되는 마거카j 물건들에 마거카j 대해 마거카j 비판적이라기 마거카j 보다는 마거카j 일종의 마거카j 안타까움이 마거카j 섞인 마거카j 시선을 마거카j 유지해왔다. 마거카j 그가 마거카j 도자로 마거카j 캐스팅하여 마거카j 재구성해낸 마거카j 일상소모품과 마거카j 일회용품들은 마거카j 가마의 마거카j 소성 마거카j 과정에서 마거카j 원래의 마거카j 사물과 마거카j 전혀 마거카j 다른 마거카j 표면, 57gs 강도, ㅈ파걷가 색깔을 ㅈ파걷가 취하게 ㅈ파걷가 된다. ㅈ파걷가 이처럼 ㅈ파걷가 변형된 ㅈ파걷가 오브제들은 ㅈ파걷가 반복되는 ㅈ파걷가 패턴 ㅈ파걷가 속에서 ㅈ파걷가 나름의 ㅈ파걷가 정교한 ㅈ파걷가 질서를 ㅈ파걷가 이루면서 ㅈ파걷가 새로운 ㅈ파걷가 구조를 ㅈ파걷가 이루기도 ㅈ파걷가 하였다. ㅈ파걷가 그럼에도 ㅈ파걷가 불구하고 ㅈ파걷가 이들 ㅈ파걷가 작품들은 ㅈ파걷가 어딘가 ㅈ파걷가 불안정하며 ㅈ파걷가 전시장을 ㅈ파걷가 벗어나는 ㅈ파걷가 순간 ㅈ파걷가 ㅈ파걷가 다시 ㅈ파걷가 버려질 ㅈ파걷가 ㅈ파걷가 있다는 ㅈ파걷가 빈곤함을 ㅈ파걷가 내포한다. ㅈ파걷가 스티로폼과 ㅈ파걷가 비닐, 타ㅓㅓ자 플라스틱이라는 타ㅓㅓ자 한없이 타ㅓㅓ자 가벼운 타ㅓㅓ자 재료의 타ㅓㅓ자 한계를 타ㅓㅓ자 극복하려는 타ㅓㅓ자 타ㅓㅓ자 작가는 타ㅓㅓ자 그것을 타ㅓㅓ자 도자로 타ㅓㅓ자 전환하였지만 타ㅓㅓ자 일회용 타ㅓㅓ자 포장재들은 타ㅓㅓ자 타ㅓㅓ자 행위조차 타ㅓㅓ자 무의미하게 타ㅓㅓ자 보일 타ㅓㅓ자 정도로 타ㅓㅓ자 진부한 타ㅓㅓ자 일상에 타ㅓㅓ자 대한 타ㅓㅓ자 감각을 타ㅓㅓ자 끝내 타ㅓㅓ자 지니고 타ㅓㅓ자 있는 타ㅓㅓ자 것이다.

피비갤러리의 “Cloud” 타ㅓㅓ자 전시에서 타ㅓㅓ자 작가는 타ㅓㅓ자 신작의 타ㅓㅓ자 기본 타ㅓㅓ자 재료로 타ㅓㅓ자 기성의 타ㅓㅓ자 제품화된 타ㅓㅓ자 타일을 타ㅓㅓ자 이용하고 타ㅓㅓ자 있으며, 5라0z 타일에서 5라0z 전체적인 5라0z 패턴을 5라0z 이루는 5라0z 무늬는 5라0z 여러 5라0z 포장재에서 5라0z 발췌한 5라0z 광고 5라0z 문구와 5라0z 기업의 5라0z 로고 5라0z 5라0z 포장재 5라0z 자체가 5라0z 아닌 5라0z 거기에서 5라0z 추출된 5라0z 텍스트들이다. 5라0z 5라0z 텍스트가 5라0z 의미없기는 5라0z 포장재와 5라0z 마찬가지다. 5라0z 아니 5라0z 오히려 ‘언제 5라0z 어디서든 5라0z 간편하게 5라0z 즐기세요’, ‘대한민국 ㅓㅑq거 청춘하세요’, ‘후끈후끈’, ‘3분에 OK!’와 ㅑㅐ갸사 같은 ㅑㅐ갸사 인스턴트 ㅑㅐ갸사 광고 ㅑㅐ갸사 문구들은 ㅑㅐ갸사 포장용기가 ㅑㅐ갸사 가지는 ㅑㅐ갸사 물질성마저 ㅑㅐ갸사 휘발된 ㅑㅐ갸사 ㅑㅐ갸사 무의미하고 ㅑㅐ갸사 ㅑㅐ갸사 ㅑㅐ갸사 기호처럼 ㅑㅐ갸사 보인다. 

김희영은 ‘기의(signified)’는 ㅑㅐ갸사 사라지고 ‘기표(signifier)’만 ㅑㅐ갸사 남은 ㅑㅐ갸사 문자들을 ㅑㅐ갸사 컴퓨터 ㅑㅐ갸사 그래픽 ㅑㅐ갸사 프로그램으로 ㅑㅐ갸사 재배치하고 ㅑㅐ갸사 타일 ㅑㅐ갸사 위에 ㅑㅐ갸사 전사하는 ㅑㅐ갸사 방식으로 ㅑㅐ갸사 겹겹이 ㅑㅐ갸사 쌓아 ㅑㅐ갸사 올린다. ㅑㅐ갸사 흥미로운 ㅑㅐ갸사 지점은 ㅑㅐ갸사 ㅑㅐ갸사 겹의 ㅑㅐ갸사 텍스트로 ㅑㅐ갸사 이루어진 ㅑㅐ갸사 타일들이 ㅑㅐ갸사 최종적으로 ㅑㅐ갸사 드러내는 ㅑㅐ갸사 광경이다. ㅑㅐ갸사 타일들이 ㅑㅐ갸사 구성해내는 ㅑㅐ갸사 하늘과 ㅑㅐ갸사 구름의 ㅑㅐ갸사 이미지는 ‘소비’도 ‘자본주의’도 ‘상품’도 ㅑㅐ갸사 아니며, ‘버려지거나’, ‘쓸모 u하히3 없는’ u하히3 것과는 u하히3 더욱 u하히3 거리가 u하히3 먼, 라기카ㅑ 풍경이자 라기카ㅑ 자연의 라기카ㅑ 모습이다. 

김희영의 라기카ㅑ 신작 ‘Cloud’는 라기카ㅑ 특정 라기카ㅑ 질서와 라기카ㅑ 규칙으로 라기카ㅑ 조직된 라기카ㅑ 라기카ㅑ 일정한 라기카ㅑ 패턴을 라기카ㅑ 이루던 라기카ㅑ 이전 라기카ㅑ 작업들과는 라기카ㅑ 다른 라기카ㅑ 궤적을 라기카ㅑ 그려낸다. 라기카ㅑ 작가는 라기카ㅑ 가장 라기카ㅑ 낮은 라기카ㅑ 것, 6q우g 버려져야 6q우g 마땅한 6q우g 것으로부터 6q우g 가장 6q우g 숭고한 6q우g 대상, 걷ak자 영원불멸의 걷ak자 존재이지만 걷ak자 시시각각 걷ak자 변하는 걷ak자 하늘의 걷ak자 모습을 걷ak자 이끌어 걷ak자 낸다. 걷ak자 텍스트로 걷ak자 빼곡히 걷ak자 메워진 걷ak자 사각의 걷ak자 타일들이 걷ak자 이루어내는 걷ak자 하늘 걷ak자 풍경은 걷ak자 옅은 걷ak자 푸른색과 걷ak자 회색이 걷ak자 교차하는 걷ak자 가운데 걷ak자 구름 걷ak자 덩어리들이 걷ak자 화면 걷ak자 곳곳에서 걷ak자 비정형 걷ak자 상태로 걷ak자 펼쳐진다. 

하늘은 걷ak자 우리가 걷ak자 발붙이고 걷ak자 있는 걷ak자 걷ak자 땅에서 걷ak자 올려다 걷ak자 보는 걷ak자 존재이자 걷ak자 땅(지구)과 걷ak자 우주의 걷ak자 사이, 갸아r다 일종의 갸아r다 공백과도 갸아r다 같은 갸아r다 공간이다. 갸아r다 이것은 갸아r다 손에 갸아r다 잡히지 갸아r다 않는 갸아r다 세계이며 갸아r다 비행과 갸아r다 같은 갸아r다 비일상적인 갸아r다 행위를 갸아r다 통해서만 갸아r다 비로소 갸아r다 갸아r다 일부를 갸아r다 마주할 갸아r다 갸아r다 있는 갸아r다 간극의 갸아r다 공간이다. 갸아r다 하지만 갸아r다 분명히 갸아r다 존재하는 갸아r다 것이기도 갸아r다 하다. 갸아r다 김희영은 갸아r다 우리 갸아r다 일상의 갸아r다 가장 갸아r다 비루한 갸아r다 면모를 갸아r다 드러내는 갸아r다 일회용품, 7m8c 즉각적인 7m8c 소비와 7m8c 유통의 7m8c 구조를 7m8c 상징하는 7m8c 포장용기와 7m8c 가장 7m8c 하찮고 7m8c 쉽게 7m8c 얻을 7m8c 7m8c 있는 7m8c 비닐포장재, 바k5자 이를 바k5자 모티브 바k5자 삼아 바k5자 모종의 바k5자 생명체, 나yㅓ5 자연이라는 나yㅓ5 거대하고 나yㅓ5 항구적인 나yㅓ5 것, a타라갸 a타라갸 중에서도 a타라갸 하늘과 a타라갸 구름이라는 a타라갸 숨쉬면서 a타라갸 변화하는 a타라갸 존재를 a타라갸 시각화하는 a타라갸 실험으로 a타라갸 우리의 a타라갸 주위를 a타라갸 환기시킨다. 

피비갤러리는 a타라갸 김희영 a타라갸 작가의 a타라갸 이번 a타라갸 전시 “Cloud”에서 a타라갸 현실을 a타라갸 바탕으로 a타라갸 구름과 a타라갸 하늘의 a타라갸 자연을 a타라갸 직조해내는 a타라갸 신작을 a타라갸 소개한다. 4m에 a타라갸 이르는 a타라갸 하늘 a타라갸 그리고 a타라갸 구름 a타라갸 장면은 a타라갸 김희영 a타라갸 작가가 a타라갸 이번 a타라갸 전시를 a타라갸 통해 a타라갸 이루어낸 a타라갸 일종의 a타라갸 도약이자 a타라갸 관람자에게는 a타라갸 신선한 a타라갸 스펙터클로 a타라갸 작용할 a타라갸 a타라갸 있을 a타라갸 것이다. ‘쓸모없는 a타라갸 것들’에 a타라갸 대한 a타라갸 연민어린 a타라갸 시선으로부터 a타라갸 시작된 a타라갸 김희영의 a타라갸 작업은 a타라갸 소비문화에서 a타라갸 추출한 a타라갸 파편들을 a타라갸 재구성하는 a타라갸 과정을 a타라갸 거치면서 ‘하늘’이라는 a타라갸 새로운 a타라갸 서사로 a타라갸 나아가고 a타라갸 있다.

출처: a타라갸 피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희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부풀어오르는 wㅐl1 세계 Expanded World

Aug. 12, 2020 ~ Sept. 19, 2020

변월룡 : 7nv거 경계를 7nv거 넘다

June 23, 2020 ~ Aug. 30, 2020

시간동사모음 TAP-Time based Art Project-Collection

July 21, 2020 ~ Sept. 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