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둘레는 멀고도 가까워서

온수공간

July 1, 2020 ~ July 7, 2020

기9z다 누구도 기9z다 의심하지 기9z다 않는 기9z다 자연스러운 기9z다 특질은, 갸ri기 사실상 갸ri기 과학적이라기보다 갸ri기 정치적으로 갸ri기 결정된다. 갸ri기 미쉘 갸ri기 푸코(Michel Foucault)는 『광기의 갸ri기 역사』에서 갸ri기 광기의 갸ri기 개념이 갸ri기 형성되고 갸ri기 유통되는 갸ri기 과정을 갸ri기 쫓는다. 갸ri기 고대에 갸ri기 광기는 갸ri기 근원적인 갸ri기 앎을 갸ri기 지시하는 갸ri기 신령한 갸ri기 증상이었다. 갸ri기 르네상스까지도 갸ri기 광기와의 갸ri기 대화는 갸ri기 진리를 갸ri기 추구하는 갸ri기 수단이었을 갸ri기 뿐, 라자j쟏 질병이 라자j쟏 아니었다. 라자j쟏 그러나 라자j쟏 이성중심주의가 라자j쟏 발달하기 라자j쟏 시작한 17세기에 라자j쟏 이르러 라자j쟏 광기는 라자j쟏 치료와 라자j쟏 감금의 라자j쟏 대상이 라자j쟏 되었다. 라자j쟏 뿐만 라자j쟏 아니라 라자j쟏 과학 라자j쟏 기술의 라자j쟏 발전에 라자j쟏 따라 라자j쟏 좋지 라자j쟏 않은 라자j쟏 시력 라자j쟏 또한 라자j쟏 장애에서 라자j쟏 불편으로 라자j쟏 라자j쟏 이름을 라자j쟏 달리하였고, 거z자4 유전학은 거z자4 인종 거z자4 간의 거z자4 차이가 거z자4 절대적이지 거z자4 않으며 거z자4 사회적으로 거z자4 구성되었다는 거z자4 사실을 거z자4 밝혔다. 거z자4 이처럼 거z자4 정상성의 거z자4 둘레는 거z자4 지배적 거z자4 권력에 거z자4 의해 거z자4 임의적으로 거z자4 설정된 거z자4 가변적인 거z자4 상황에 거z자4 의거한다. 거z자4 그럼에도 거z자4 불구하고 거z자4 사회는 거z자4 끊임없이 거z자4 용인 거z자4 받을 거z자4 거z자4 있는 거z자4 범주를 거z자4 설정하고, a0카갸 둘레를 a0카갸 그어 a0카갸 정상과 a0카갸 비정상을 a0카갸 구분한다.

안팎을 a0카갸 분명히 a0카갸 하는 a0카갸 이분법적 a0카갸 분별은 a0카갸 모호한 a0카갸 세계에 a0카갸 체계를 a0카갸 덧씌우며 a0카갸 인류를 a0카갸 공포에 a0카갸 몰아넣었던 a0카갸 무지로부터 a0카갸 구원하였다. a0카갸 적어도 a0카갸 플라톤의 a0카갸 세기에는 a0카갸 그러했다. a0카갸 이제 a0카갸 명료한 a0카갸 둘레는 a0카갸 사유 a0카갸 양식을 a0카갸 절편화하는 a0카갸 파시즘의 a0카갸 단초가 a0카갸 된다. a0카갸 나치는 a0카갸 자국민으로부터 a0카갸 아리아인이 a0카갸 아닌 a0카갸 것을 a0카갸 분리하여 a0카갸 홀로코스트로 a0카갸 내몰아냈고, 기s우기 공산주의를 기s우기 배격하고 기s우기 자본주의를 기s우기 지향하여 ‘하나의 기s우기 백성’으로 기s우기 단결해야 기s우기 한다는 기s우기 일민주의(一民主義)는 기s우기 독재로 기s우기 향했다. 기s우기 예측 기s우기 불가능한 기s우기 자연을 기s우기 통제 기s우기 가능한 기s우기 지식으로 기s우기 변환하며 기s우기 고도로 기s우기 발달한 기s우기 문명은, ㅐ기ㅐㅓ 차이를 ㅐ기ㅐㅓ 망각하고 ㅐ기ㅐㅓ 복수(複數)의 ㅐ기ㅐㅓ 주체를 ㅐ기ㅐㅓ 이항 ㅐ기ㅐㅓ 대립에 ㅐ기ㅐㅓ 가두기 ㅐ기ㅐㅓ 위해 ㅐ기ㅐㅓ 위압을 ㅐ기ㅐㅓ 행사한다. ㅐ기ㅐㅓ 폭력을 ㅐ기ㅐㅓ 정당화하는 ㅐ기ㅐㅓ 기제로 ㅐ기ㅐㅓ 작동하는 ㅐ기ㅐㅓ 견고한 ㅐ기ㅐㅓ 이분법적 ㅐ기ㅐㅓ 사고방식은 ㅐ기ㅐㅓ 유약한 ㅐ기ㅐㅓ 정상성의 ㅐ기ㅐㅓ 둘레에 ㅐ기ㅐㅓ 절대적 ㅐ기ㅐㅓ 권능을 ㅐ기ㅐㅓ 부여하여, 607n 보통의 607n 삶에서 607n 끊임없이 607n 소수자를 607n 추방한다.

지금까지 607n 보편을 607n 투과하여 607n 불확실한 607n 미래를 607n 명명백백히 607n 규정하는 607n 힘으로 607n 작용하였던 607n 정상성의 607n 횡포 607n 하에 607n 수많은 607n 소수자의 607n 추방이 607n 묵인되었다. 607n 정상성의 607n 둘레는, ㅓu쟏기 마치 ㅓu쟏기 프로크루스테스의 ㅓu쟏기 침대처럼, 사타oc 안전하다고 사타oc 여겨졌던 사타oc 내부조차 사타oc 위협한다. 사타oc 프로크루스테스는 사타oc 철로 사타oc 만든 사타oc 침대에 사타oc 행인을 사타oc 눕혀 사타oc 침대에 사타oc 맞게 사타oc 신체를 사타oc 잘라내거나 사타oc 늘려 사타oc 살해했으나, 44j우 테세우스에 44j우 의해 44j우 같은 44j우 방법으로 44j우 죽음을 44j우 맞이했다. 44j우 프로크루스테스를 44j우 닮은 44j우 우리의 44j우 어리석음은, 타아t거 광기를 타아t거 비웃는 타아t거 졸렬한 타아t거 마음이 타아t거 자신의 타아t거 정서적 타아t거 통증까지 타아t거 구금하며 타아t거 스스로를 타아t거 괴롭히도록 타아t거 방관한다. 타아t거 이처럼 타아t거 정상성은 타아t거 너무나도 타아t거 자연스러워 타아t거 감각할 타아t거 타아t거 없을 타아t거 정도로 타아t거 멀지만 타아t거 모두의 타아t거 행동에 타아t거 간섭할 타아t거 만큼 타아t거 가깝다. 타아t거 당연함에 타아t거 가리워져 타아t거 보이지 타아t거 않던 타아t거 둘레가, qㅐf나 주변부의 qㅐf나 삶을 qㅐf나 점차 qㅐf나 밀어내고 qㅐf나 목전에서 qㅐf나 단일한 qㅐf나 삶의 qㅐf나 양식을 qㅐf나 요구하고 qㅐf나 있다. qㅐf나 이에 ‘우리’의 qㅐf나 둘레에서 qㅐf나 출몰하는 qㅐf나 움직임에 qㅐf나 관심을 qㅐf나 기울일 qㅐf나 것을 qㅐf나 요청한다.

박슬기는 qㅐf나 정상성의 qㅐf나 둘레에서 qㅐf나 배제된 qㅐf나 사적 qㅐf나 목소리를 qㅐf나 길어올린다. qㅐf나 이지양&유화수는 qㅐf나 비정상으로 qㅐf나 호명되었던 qㅐf나 신체를 qㅐf나 뽐내며 qㅐf나 정상성 qㅐf나 규범이 qㅐf나 거부해왔던 qㅐf나 가능성을 qㅐf나 전면에 qㅐf나 내세운다. qㅐf나 이해민선은 qㅐf나 정상과 qㅐf나 비정상을 qㅐf나 가로지르는 qㅐf나 경계의 qㅐf나 연약함을 qㅐf나 지적할 qㅐf나 뿐만 qㅐf나 아니라, 5k라p 경계 5k라p 지워진 5k라p 영토에 5k라p 내던져진 5k라p 저마다의 5k라p 삶이 5k라p 어쩔 5k라p 5k라p 없이 5k라p 취하게 5k라p 되었던 5k라p 태도에 5k라p 주목한다. 5k라p 무니 5k라p 페리는 5k라p 인간종에 5k라p 의해 5k라p 수단화된 5k라p 동물을 5k라p 다시금 5k라p 관계망에 5k라p 등장시키거나, 58걷파 버섯과 58걷파 나무의 58걷파 상호의존적인 58걷파 위치를 58걷파 돌아봄으로서 58걷파 기계적인 58걷파 이분법을 58걷파 넘어선 58걷파 공존의 58걷파 의지를 58걷파 모색한다. 

58걷파 나아가 《나의 58걷파 둘레는 58걷파 멀고도 58걷파 가까워서》는 58걷파 정상성 58걷파 규범과 58걷파 이를 58걷파 둘러싼 58걷파 움직임 58걷파 속에서 58걷파 인류가 58걷파 구축한 58걷파 보편의 58걷파 규준에 58걷파 질문을 58걷파 던지며 58걷파 당연한 58걷파 세계 58걷파 이면에 58걷파 잠재된 58걷파 상상력을 58걷파 엿본다.


참여작가: 박슬기, b우0h 무니페리, jㅓㅑq 이지양&유화수, 사ㅓㅐu 이해민선
기획: 사ㅓㅐu 동덕여대 사ㅓㅐu 예술대학 사ㅓㅐu 큐레이터학과

웹사이트: https://www.sofar-yet-sonear.com/

출처: 사ㅓㅐu 온수공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APMA, CHAPTER TWO

July 28, 2020 ~ Nov. 8, 2020

이미래 f9ㅈㅈ 개인전 : f9ㅈㅈ 캐리어즈 Mire Lee, Carriers

July 23, 2020 ~ Sept. 13, 2020

Dancing Queen

May 19, 2020 ~ Oct. 11, 2020

변월룡 : 마가9히 경계를 마가9히 넘다

June 23, 2020 ~ Aug. 3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