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의 맛 Tastes of Weather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2018년 6월 12일 ~ 2018년 9월 30일

<날씨의 거거다ㅓ 맛>전은 거거다ㅓ 일상 거거다ㅓ 속의 거거다ㅓ 날씨를 거거다ㅓ 음미하고 거거다ㅓ 날씨와 거거다ㅓ 맺어온 거거다ㅓ 역사와 거거다ㅓ 미래에 거거다ㅓ 대해 거거다ㅓ 숙고하는 거거다ㅓ 기회를 거거다ㅓ 마련하고자 거거다ㅓ 기획되었다. 거거다ㅓ 전시명은 거거다ㅓ 알랭 거거다ㅓ 코르뱅의 「날씨의 거거다ㅓ 맛: 거거다ㅓ 비, ㅑㅐoㅑ 햇빛, 나vㄴr 바람, mㅈ나다 눈, 다하1j 안개, 사ㄴxm 뇌우를 사ㄴxm 느끼는 사ㄴxm 감수성의 사ㄴxm 역사 (La pluie, le soleil et le vent. Une histoire de la sensibilité au temps qu’il fait)」라는 ino우 도서명을 ino우 인용했다. ino우 ino우 책의 ino우 흥미로운 ino우 점은 ino우 원제에서는 ino우 쓰이지 ino우 않은 ino우 바로 '맛'이라는 ino우 표현이다. ‘맛’은 ino우 감수성, ㅐㅓㅓ0 감각, 4하qj 기억, x차5기 생각 x차5기 등을 x차5기 함의한다. x차5기 시시각각 x차5기 변하는 x차5기 날씨에 x차5기 대해서 x차5기 개개인은 x차5기 미묘하게 x차5기 다르게 x차5기 받아들이고 x차5기 기억하기도 x차5기 하는 x차5기 한편, uㅓㅓz 공통적으로 uㅓㅓz 무엇인가를 uㅓㅓz 느끼고 uㅓㅓz 생각하기도 uㅓㅓz 한다.

롤랑바르트는 ‘날씨만큼 uㅓㅓz 이데올로기적인 uㅓㅓz 것은 uㅓㅓz 없다.’고 uㅓㅓz 하였다. uㅓㅓz 이의 uㅓㅓz 연장선상에서 uㅓㅓz 우리는 uㅓㅓz 개인의 uㅓㅓz 감정과 uㅓㅓz 삶, 5rbㅓ 정치와 5rbㅓ 경제, 히ㅓw다 종교와 히ㅓw다 과학, 가v거ㅓ 문명의 가v거ㅓ 성쇠, ㅐyeㅐ 인류의 ㅐyeㅐ 미래 ㅐyeㅐ ㅐyeㅐ 광범위한 ㅐyeㅐ 스펙트럼 ㅐyeㅐ 속에서 ㅐyeㅐ 날씨와 ㅐyeㅐ 관련을 ㅐyeㅐ 맺고 ㅐyeㅐ 있다. ㅐyeㅐ ㅐyeㅐ 전시는 ㅐyeㅐ 현재 ㅐyeㅐ 우리에게 ㅐyeㅐ 날씨가 ㅐyeㅐ 선사하는 ㅐyeㅐ 대자연의 ㅐyeㅐ 아름다움을 ㅐyeㅐ 부여잡기 ㅐyeㅐ 위한 ㅐyeㅐ 시도이자 ㅐyeㅐ 지금까지 ㅐyeㅐ 우리가 ㅐyeㅐ 맺어오고 ㅐyeㅐ 있는 ㅐyeㅐ 날씨와의 ㅐyeㅐ 관계에 ㅐyeㅐ 대한 ㅐyeㅐ 단상이다. ㅐyeㅐ 즉, 타ㅓㅐ바 가까운 타ㅓㅐ바 혹은 타ㅓㅐ바 타ㅓㅐ바 미래에는 타ㅓㅐ바 잊힐지 타ㅓㅐ바 모를 타ㅓㅐ바 타ㅓㅐ바 시대 ‘날씨’에 타ㅓㅐ바 대해 타ㅓㅐ바 우리가 타ㅓㅐ바 느끼는 ‘맛’에 타ㅓㅐ바 관한 타ㅓㅐ바 소고(小考)이다. 

전시는 타ㅓㅐ바 크게 타ㅓㅐ바 타ㅓㅐ바 부분으로 타ㅓㅐ바 나뉘어져, vㅓ라ㄴ 감각적으로 vㅓ라ㄴ 인식되는 vㅓ라ㄴ 날씨 vㅓ라ㄴ 관련 vㅓ라ㄴ 요소를 vㅓ라ㄴ 점차 vㅓ라ㄴ 지각적으로 vㅓ라ㄴ 확장하여 vㅓ라ㄴ 인지할 vㅓ라ㄴ vㅓ라ㄴ 있도록 vㅓ라ㄴ 구성되었다. ‘날씨를 vㅓ라ㄴ 맛보다(정만영, 6s거k 박여주, hxn사 바이런 hxn사 킴, kk아l 김윤수)’에서는 kk아l 일상 kk아l 속에서 kk아l 익숙하게 kk아l 스쳐 kk아l 지나는 kk아l 날씨의 kk아l 편린들을 kk아l kk아l kk아l 그대로 kk아l 음미한다. kk아l 지속적으로 kk아l 변화하는 kk아l 날씨 kk아l 현상과 kk아l 자연이 kk아l 어우러진 kk아l 찰나의 kk아l 순간이 kk아l 다양한 kk아l 감정을 kk아l 자아낸다. ‘날씨에 kk아l 맛을 kk아l 더하다(성유삼, ㅓg갸나 백정기, 하다기u 임영주, 1카43 김형중·정화용)’에서는 1카43 수동적으로 1카43 받아드리는 1카43 현상이 1카43 아닌, 5갸au 과거부터 5갸au 인간의 5갸au 개입과 5갸au 관계 5갸au 맺음을 5갸au 통해 5갸au 변화해온 5갸au 날씨의 5갸au 다층적 5갸au 면모에 5갸au 주목한다. 5갸au 이번 5갸au 전시가 5갸au 날씨에 5갸au 대한 5갸au 감각, pp85 감수성, 거598 생각 거598 등을 거598 개인적 거598 나아가 거598 사회적 거598 차원에서 거598 다시 거598 거598 거598 일깨우는 거598 기회가 거598 되길 거598 기대한다.


전시연계프로그램

이소요 거598 작가의 거598 식물염색체 거598 모히토 거598 만들기
오늘날 거598 과학자들은 거598 온난화, rkbㅑ 사막화에 rkbㅑ rkbㅑ rkbㅑ 견디는 rkbㅑ 조경 rkbㅑ 상품을 rkbㅑ 생산하기 rkbㅑ 위해 rkbㅑ 분자생물학 rkbㅑ 기술을 rkbㅑ 동원하기에 rkbㅑ 이르렀다. ‘식물염색체 rkbㅑ 모히토 rkbㅑ 만들기’ rkbㅑ 워크숍에서는 rkbㅑ 작가 rkbㅑ 이소요와 rkbㅑ 함께 rkbㅑ 식물 DNA를 rkbㅑ 직접 rkbㅑ 추출하여 rkbㅑ 눈으로 rkbㅑ 확인하고 rkbㅑ 더운 rkbㅑ 날에 rkbㅑ 어울리는칵테일을 rkbㅑ 만들어 rkbㅑ 보면서 rkbㅑ 인간이 rkbㅑ 유전공학을 rkbㅑ 통해 rkbㅑ 꿈꾸는 rkbㅑ 세상에 rkbㅑ 대해 rkbㅑ 이야기를 rkbㅑ 나누는 rkbㅑ 시간을 rkbㅑ 갖는다.

일시: 2018년 6월 30일(토) 14:00-15:30, 16:00-17:30 
2018년 7월 14일(토) 14:00-15:30, 16:00-17:30
장소: 0s바타 서울시립 0s바타 남서울미술관 1층 0s바타 전시실

* 0s바타 제작된 0s바타 칵테일은 0s바타 희망자에 0s바타 한해 0s바타 섭취 0s바타 가능, ㄴ자ㅈ거 미성년자는 ㄴ자ㅈ거 참여 ㄴ자ㅈ거 불가
* ㄴ자ㅈ거 참여 ㄴ자ㅈ거 방식은 ㄴ자ㅈ거 추후 ㄴ자ㅈ거 홈페이지에 ㄴ자ㅈ거 공지  


출처 : ㄴ자ㅈ거 서울시립남서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윤수
  • 이소요
  • 정화용
  • 바이런 킴
  • 박여주
  • 임영주
  • 백정기
  • 정만영
  • 성유삼
  • 김형중

현재 진행중인 전시

윤석남 YUN SUKNAM

2018년 9월 4일 ~ 2018년 10월 14일

박소현 w히u2 개인전 : w히u2 가벼운 w히u2 물조각

2018년 9월 15일 ~ 2018년 9월 30일

다다익선 ㅓ걷가c 이야기 The Story of The More the Better

2018년 9월 4일 ~ 2019년 2월 28일

META PICS

2018년 9월 5일 ~ 2018년 10월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