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춘모 Tchunmo Nam

리안갤러리 서울

2019년 1월 17일 ~ 2019년 3월 30일

리안갤러리 ㅓ다ㅈe 서울은 ㅓ다ㅈe 단색 ‘부조회화’로 ㅓ다ㅈe 자신만의 ㅓ다ㅈe 고유한 ㅓ다ㅈe 조형 ㅓ다ㅈe 세계를 ㅓ다ㅈe 구축하며 ㅓ다ㅈe 설치 ㅓ다ㅈe 작업으로 ㅓ다ㅈe ㅓ다ㅈe 탐구의 ㅓ다ㅈe 영역을 ㅓ다ㅈe 확장하고 ㅓ다ㅈe 있는 ㅓ다ㅈe 남춘모 ㅓ다ㅈe 작가의 ㅓ다ㅈe 개인전 <남춘모>를 2019년 ㅓ다ㅈe ㅓ다ㅈe 전시로 1월 17일부터 3월 30일까지 ㅓ다ㅈe 개최한다. 

이번 ㅓ다ㅈe 전시는 ㅓ다ㅈe 특히 ㅓ다ㅈe 한국 ㅓ다ㅈe 화단의 ㅓ다ㅈe 주요 ㅓ다ㅈe 인물로서 ㅓ다ㅈe 자리매김하고 ㅓ다ㅈe 있을 ㅓ다ㅈe 뿐만 ㅓ다ㅈe 아니라 ㅓ다ㅈe 그의 ㅓ다ㅈe 예술 ㅓ다ㅈe 여정에서 ㅓ다ㅈe ㅓ다ㅈe 전환점이 ㅓ다ㅈe ㅓ다ㅈe ㅓ다ㅈe 있는 ㅓ다ㅈe 해외 ㅓ다ㅈe 저명 ㅓ다ㅈe 미술관 ㅓ다ㅈe 중의 ㅓ다ㅈe ㅓ다ㅈe 곳인 ㅓ다ㅈe 독일 ㅓ다ㅈe 코블렌츠 ㅓ다ㅈe 루드비히 ㅓ다ㅈe 미술관에서의 ㅓ다ㅈe ㅓ다ㅈe 개인전(6월 9일 - 8월 31일)을 ㅓ다ㅈe 앞둔 ㅓ다ㅈe 전시로서 ㅓ다ㅈe 앞으로의 ㅓ다ㅈe 작가의 ㅓ다ㅈe 해외 ㅓ다ㅈe 활동에도 ㅓ다ㅈe ㅓ다ㅈe 기대감을 ㅓ다ㅈe 갖게 ㅓ다ㅈe 한다. ㅓ다ㅈe 따라서 ㅓ다ㅈe 전시 ㅓ다ㅈe 타이틀은 ㅓ다ㅈe 별다른 ㅓ다ㅈe 부제의 ㅓ다ㅈe 수식어를 ㅓ다ㅈe 배제하고 ‘남춘모’라는 ㅓ다ㅈe 작가의 ㅓ다ㅈe 이름을 ㅓ다ㅈe 더욱 ㅓ다ㅈe 각인시키려는 ㅓ다ㅈe 의도로 ㅓ다ㅈe 선정되었으며, f9nㅈ 그의 f9nㅈ 상징적 f9nㅈ 작품인 f9nㅈ 격자 f9nㅈ 골조의 《Beam》연작을 f9nㅈ 비롯하여 f9nㅈ 곡선을 f9nㅈ 주조로 f9nㅈ f9nㅈ 최근 f9nㅈ 시리즈인 《Spring》 f9nㅈ 등의 f9nㅈ 부조회화와 f9nㅈ 드로잉, ㅐ다4ㅐ 설치작품과 ㅐ다4ㅐ 함께 1990년대 ㅐ다4ㅐ 후반 ㅐ다4ㅐ 초기작을 ㅐ다4ㅐ 재해석하여 ㅐ다4ㅐ 발전시키기 ㅐ다4ㅐ 시작한 《Strokes》 ㅐ다4ㅐ 연작 ㅐ다4ㅐ ㅐ다4ㅐ 작가의 ㅐ다4ㅐ 작품 ㅐ다4ㅐ 세계를 ㅐ다4ㅐ ㅐ다4ㅐ 눈에 ㅐ다4ㅐ 아우를 ㅐ다4ㅐ ㅐ다4ㅐ 있는 ㅐ다4ㅐ 기회를 ㅐ다4ㅐ 마련하였다.

남춘모의 ㅐ다4ㅐ 예술은 ㅐ다4ㅐ 단색의 ㅐ다4ㅐ 사용이나 ㅐ다4ㅐ 동일한 ㅐ다4ㅐ 행위와 ㅐ다4ㅐ 형태의 ㅐ다4ㅐ 반복이라는 ㅐ다4ㅐ 측면에서 ㅐ다4ㅐ 한국의 ㅐ다4ㅐ 단색화나 ㅐ다4ㅐ 서구의 ㅐ다4ㅐ 미니멀리즘 ㅐ다4ㅐ 등과 ㅐ다4ㅐ 형식적, i1ㅐ1 미학적 i1ㅐ1 유사성을 i1ㅐ1 보이며 i1ㅐ1 중첩되는 i1ㅐ1 일면이 i1ㅐ1 있다. i1ㅐ1 그러나 i1ㅐ1 조금 i1ㅐ1 i1ㅐ1 깊이 i1ㅐ1 살펴보면 i1ㅐ1 오히려 i1ㅐ1 상충되는 i1ㅐ1 점이 i1ㅐ1 많으며 i1ㅐ1 i1ㅐ1 자신만의 i1ㅐ1 조형성과 i1ㅐ1 실현 i1ㅐ1 양식을 i1ㅐ1 체계화시키고 i1ㅐ1 있음을 i1ㅐ1 i1ㅐ1 i1ㅐ1 있다. i1ㅐ1 미술의 i1ㅐ1 가장 i1ㅐ1 기본적 i1ㅐ1 요소인 ‘선’에 i1ㅐ1 관심을 i1ㅐ1 가진 i1ㅐ1 작가는 i1ㅐ1 어떻게 i1ㅐ1 이를 i1ㅐ1 입체적 i1ㅐ1 공간으로 i1ㅐ1 구현해 i1ㅐ1 i1ㅐ1 것인가를 i1ㅐ1 고민하면서 i1ㅐ1 평면의 i1ㅐ1 회화 i1ㅐ1 공간을 i1ㅐ1 입체적 i1ㅐ1 선으로 i1ㅐ1 구축할 i1ㅐ1 i1ㅐ1 있는 i1ㅐ1 최소 i1ㅐ1 단위인 ‘ㄷ’형을 i1ㅐ1 고안했다. i1ㅐ1 이는 i1ㅐ1 일정한 i1ㅐ1 폭으로 i1ㅐ1 자른 i1ㅐ1 광목천을 i1ㅐ1 나무틀에 i1ㅐ1 고정시키고 i1ㅐ1 폴리코트(합성수지)를 i1ㅐ1 발라 i1ㅐ1 건조시킨 i1ㅐ1 i1ㅐ1 떼어 i1ㅐ1 i1ㅐ1 일정 i1ㅐ1 크기로 i1ㅐ1 잘라 i1ㅐ1 i1ㅐ1 것이다. 《Beam》연작은 ‘ㄷ’형을 i1ㅐ1 캔버스 i1ㅐ1 위에 i1ㅐ1 반복적으로 i1ㅐ1 붙여 i1ㅐ1 수직, j사우파 수평의 j사우파 격자 j사우파 골조로 j사우파 패턴화된 j사우파 공간을 j사우파 만들고 j사우파 이후 j사우파 검정과 j사우파 흰색, nqf타 빨강과 nqf타 파랑 nqf타 등의 nqf타 단색 nqf타 아크릴 nqf타 물감을 nqf타 칠해 nqf타 완성한다.

그러나 ‘ㄷ’형은 nqf타 미니멀리즘의 nqf타 산업적으로 nqf타 스탠다드화된 nqf타 모듈 nqf타 형태가 nqf타 아니라 nqf타 높이나 nqf타 마무리 nqf타 선이 nqf타 동일하게 nqf타 일치하지 nqf타 않는 nqf타 들쭉날쭉한 nqf타 형태를 nqf타 하고 nqf타 있기 nqf타 때문에 nqf타 평면에 nqf타 드러난 nqf타 입체적 nqf타 선들은 nqf타 완벽한 nqf타 직선은 nqf타 아니다. nqf타 인간미가 nqf타 배제된 nqf타 미니멀리즘적 nqf타 규범화된 nqf타 직선의 nqf타 형태와 nqf타 달리 nqf타 남춘모의 nqf타 반복된 nqf타 수직, 8l차ㅑ 수평의 8l차ㅑ 선들은 8l차ㅑ 미세한 8l차ㅑ 차이를 8l차ㅑ 드러내며 8l차ㅑ 다양한 8l차ㅑ 면들을 8l차ㅑ 증식시킨다. 8l차ㅑ 이러한 8l차ㅑ 남춘모의 8l차ㅑ 시도는 2차원적 8l차ㅑ 평면성에 8l차ㅑ 천착한 8l차ㅑ 서구의 8l차ㅑ 모더니즘 8l차ㅑ 회화와는 8l차ㅑ 달리 8l차ㅑ 캔버스의 8l차ㅑ 공간 8l차ㅑ 자체를 8l차ㅑ 조각의 8l차ㅑ 부조의 8l차ㅑ 개념과 8l차ㅑ 합치시키면서 8l차ㅑ 평면성의 8l차ㅑ 한계를 8l차ㅑ 극복하는 8l차ㅑ 것이다. 8l차ㅑ 선과 8l차ㅑ 면, b다ㅐ다 입체는 b다ㅐ다 긴밀하게 b다ㅐ다 연결되어 b다ㅐ다 선은 b다ㅐ다 b다ㅐ다 면이자 b다ㅐ다 입체가 b다ㅐ다 된다. b다ㅐ다 볼록하게 b다ㅐ다 튀어나온 b다ㅐ다 선들은 b다ㅐ다 b다ㅐ다 자체로 b다ㅐ다 조형성을 b다ㅐ다 가지면서도 b다ㅐ다 미세한 b다ㅐ다 불규칙성으로 b다ㅐ다 인해 b다ㅐ다 면의 b다ㅐ다 반복성에도 b다ㅐ다 미묘한 b다ㅐ다 변주를 b다ㅐ다 낳고 b다ㅐ다 다양한 b다ㅐ다 뉘앙스의 b다ㅐ다 그림자 b다ㅐ다 면을 b다ㅐ다 생성시킨다. b다ㅐ다 이러한 b다ㅐ다 반복성의 b다ㅐ다 변주는 b다ㅐ다 단색의 b다ㅐ다 화면에서 b다ㅐ다 훨씬 b다ㅐ다 b다ㅐ다 리드미컬한 b다ㅐ다 역동성과 b다ㅐ다 풍부한 b다ㅐ다 생동감을 b다ㅐ다 느낄 b다ㅐ다 b다ㅐ다 있게 b다ㅐ다 한다. 

남춘모의 b다ㅐ다 예술을 b다ㅐ다 b다ㅐ다 단어로 b다ㅐ다 규정해야 b다ㅐ다 한다면 b다ㅐ다 그것은 b다ㅐ다 아마도 ‘자연주의적’이라는 b다ㅐ다 말이 b다ㅐ다 가장 b다ㅐ다 적절할 b다ㅐ다 것이다.“자연은 b다ㅐ다 자연스러운 b다ㅐ다 것이다”라고 b다ㅐ다 말하는 b다ㅐ다 작가의 b다ㅐ다 자연을 b다ㅐ다 대하는 b다ㅐ다 태도에서 b다ㅐ다 b다ㅐ다 b다ㅐ다 있듯이 b다ㅐ다 그의 b다ㅐ다 작품은 b다ㅐ다 가장 b다ㅐ다 한국적인 b다ㅐ다 자연의 b다ㅐ다 정서를 b다ㅐ다 그대로 b다ㅐ다 드러내고 b다ㅐ다 있다. b다ㅐ다 한국의 b다ㅐ다 미적 b다ㅐ다 정서는 b다ㅐ다 자연을 b다ㅐ다 인위적으로 b다ㅐ다 탈바꿈시키기보다는 b다ㅐ다 있는 b다ㅐ다 그대로의 b다ㅐ다 자연을 b다ㅐ다 살리고 b다ㅐ다 느끼는 b다ㅐ다 관조적 b다ㅐ다 입장을 b다ㅐ다 취하는 b다ㅐ다 것이다. b다ㅐ다 한국의 b다ㅐ다 돌담은 b다ㅐ다 서구의 b다ㅐ다 일정하고 b다ㅐ다 획일화된 b다ㅐ다 벽돌과 b다ㅐ다 달리 b다ㅐ다 b다ㅐ다 하나하나가 b다ㅐ다 가진 b다ㅐ다 본연의 b다ㅐ다 형태를 b다ㅐ다 그대로 b다ㅐ다 취해서 b다ㅐ다 담의 b다ㅐ다 구조로 b다ㅐ다 적정화시키는 b다ㅐ다 자연스러움을 b다ㅐ다 내포하고 b다ㅐ다 있다. b다ㅐ다 자연의 b다ㅐ다 보편적 b다ㅐ다 원리는 b다ㅐ다 규칙성을 b다ㅐ다 갖고 b다ㅐ다 있지만 b다ㅐ다 그것은 b다ㅐ다 실상 b다ㅐ다 변이와 b다ㅐ다 변주를 b다ㅐ다 포함한 b다ㅐ다 불규칙성이 b다ㅐ다 내재된 b다ㅐ다 것이다. b다ㅐ다 몬드리안(Mondrian)의 b다ㅐ다 신조형주의(Neo-plasticism)와 b다ㅐ다 같은 b다ㅐ다 서구의 b다ㅐ다 기하학적 b다ㅐ다 추상은 b다ㅐ다 이러한 b다ㅐ다 자연의 b다ㅐ다 보편성을 b다ㅐ다 수직, ㅓp다ㅈ 수평의 ㅓp다ㅈ 이원화된 ㅓp다ㅈ 요소들의 ㅓp다ㅈ 비대칭적 ㅓp다ㅈ 균형 ㅓp다ㅈ 상태의 ㅓp다ㅈ 긴장감으로 ㅓp다ㅈ 표현하였는데, btcㅈ 이는 btcㅈ 서구의 btcㅈ 이성적, ㅓzzw 수학적인 ㅓzzw 접근법을 ㅓzzw 통한 ㅓzzw 논리적 ㅓzzw 귀결에 ㅓzzw 의한 ㅓzzw 표현 ㅓzzw 방식이다. ㅓzzw 서구인의 ㅓzzw 시각에서 ㅓzzw 남춘모의 ㅓzzw 불규칙한 ㅓzzw 선들은 ㅓzzw 비이성적, ㅓi28 비논리적으로 ㅓi28 보일 ㅓi28 수도 ㅓi28 있지만 ㅓi28 있는 ㅓi28 그대로의 ㅓi28 자연스러움을 ㅓi28 추구한 ㅓi28 한국적 ㅓi28 정신성의 ㅓi28 반영이다. ㅓi28 작가는 ㅓi28 어린 ㅓi28 시절 ㅓi28 고향(경북 ㅓi28 영양)의 ㅓi28 밭이랑과 ㅓi28 산하의 ㅓi28 능선에서 ㅓi28 영감을 ㅓi28 받았다고 ㅓi28 했다. 《Spring》연작은 ㅓi28 이러한 ㅓi28 완만한 ㅓi28 곡선의 ㅓi28 자연주의적 ㅓi28 특성이 ㅓi28 더욱 ㅓi28 두드러진 ㅓi28 작품이다. 

프랭크 ㅓi28 스텔라(Frank Stella)와 ㅓi28 같은 ㅓi28 미니멀 ㅓi28 페인팅 ㅓi28 화가들은 ㅓi28 틀에 ㅓi28 박힌 ㅓi28 사각형 ㅓi28 캔버스 ㅓi28 형태를 ㅓi28 다각형의 ㅓi28 역동적 ㅓi28 형태로 ㅓi28 변모시켜 ㅓi28 회화 ㅓi28 공간 ㅓi28 너머로의 ㅓi28 확장성을 ㅓi28 추구하였으나 ㅓi28 회화 ㅓi28 공간내의 ㅓi28 물리적 ㅓi28 형태 ㅓi28 자체는 ㅓi28 여전히 2차원성에 ㅓi28 머무르고 ㅓi28 있었다. ㅓi28 남춘모의 ㅓi28 부조회화는 ㅓi28 오히려 ㅓi28 반대로 ㅓi28 비록 ㅓi28 비재현적 ㅓi28 방식이지만 ㅓi28 현실 ㅓi28 공간의 ㅓi28 요소들이 ㅓi28 회화 ㅓi28 공간 ㅓi28 안으로 ㅓi28 끊임없이 ㅓi28 유입, 9하c으 축적, ㅐ9차ㅐ 결집되는 ㅐ9차ㅐ 듯이 ㅐ9차ㅐ 보이며, 마타9p 새로운 마타9p 회화적 마타9p 사실주의를 마타9p 형성한다. 마타9p 말레비치(Malevich)는 마타9p 자신의 마타9p 절대주의(Suprematism) 마타9p 회화 마타9p 공간을 마타9p 실제 마타9p 세상과 마타9p 구분되는 마타9p 회화 마타9p 공간만의 마타9p 사실주의라고 마타9p 했지만 마타9p 거기에서 마타9p 느끼는 마타9p 역동성은 마타9p 심리적, 다byq 정신적으로만 다byq 기능할 다byq 다byq 실질적 다byq 물질은 다byq 정체되어 다byq 있을 다byq 뿐이었다. 다byq 남춘모의 다byq 회화적 다byq 사실주의는 다byq 이와는 다byq 달리 다byq 실제의 다byq 공간과 다byq 호흡하고 다byq 공명, apbh 연동하며 apbh 회화 apbh 공간은 apbh 실제 apbh 공간으로 apbh 환원된다. apbh 여기에서 apbh 관객은 apbh 회화적 apbh 사실주의의 apbh 수용자이자 apbh 회화 apbh 공간을 apbh 현실 apbh 세계와 apbh 연동시키는 apbh 능동적 apbh 역할을 apbh 하게 apbh 된다.

이러한 apbh 관객의 apbh 능동적 apbh 역할은 apbh 현상학적 apbh 경험을 apbh 통해 apbh 작품과의 apbh 다양한 apbh 관계성을 apbh 이끌어낸다. apbh 근거리에서 apbh apbh 부조회화의 apbh 선들은 apbh 불규칙성이 apbh apbh 명확하게 apbh 드러나지만 apbh 멀리서 apbh 봤을 apbh 때는 apbh 규칙적으로 apbh 일정하게 apbh 그어진 apbh 직선이나 apbh 곡선처럼 apbh 보인다. apbh 그러나 apbh 실질적으로 apbh 일정치 apbh 않은 apbh apbh 선들은 apbh 미묘한 apbh 진동과 apbh 울림을 apbh 만들어 apbh 내며 apbh 시각을 apbh 자극한다. apbh 또한 apbh 실세계의 apbh 환경적 apbh 요소들인 apbh 빛과 apbh 그림자는 apbh apbh 회화 apbh 공간과 apbh 연동하면서 apbh 끊임없이 apbh 유동하는 apbh 회화 apbh 공간 apbh 내에서의 apbh 역동적 apbh 요소가 apbh 된다. apbh 다시 apbh 말해서 apbh 관객이 apbh 선택한 apbh 시점에 apbh 따라서 apbh 빛과 apbh 그림자의 apbh 유동성은 apbh 선과 apbh 면의 apbh 입체적 3차원성을 apbh 강화시키고 apbh 정체된 apbh 물성은 apbh 마치 apbh 살아 apbh 있는 apbh 생명처럼 apbh 시시각각 apbh 변화하며 apbh 생동감이 apbh 극대화된다. apbh 작품 apbh 자체의 apbh 물성과 apbh 환경적 apbh 요소의 apbh 상호작용을 apbh 경험하면서 apbh 작품과 apbh 교류하는 apbh 관객들은 apbh 자연에서 apbh 느낄 apbh apbh 있는 apbh 정감과도 apbh 유사한 apbh 작품과의 apbh 일체화된 apbh 감각적, 우카z다 정서적 우카z다 공감(empathy)의 우카z다 감정을 우카z다 갖게 우카z다 우카z다 수도 우카z다 있다.

이러한 우카z다 작품과의 우카z다 일체화된 우카z다 공감은 우카z다 작가의 우카z다 설치작품을 우카z다 통해 우카z다 더욱 우카z다 적극적인 우카z다 방식으로 우카z다 경험할 우카z다 우카z다 있다. 우카z다 회화에 우카z다 조각의 우카z다 개념을 우카z다 도입한 우카z다 것과는 우카z다 반대로 우카z다 설치작품은 우카z다 회화적 우카z다 특성을 우카z다 반영했다. 우카z다 누르스름한 우카z다 광목천 우카z다 본래의 우카z다 색깔에 우카z다 폴리코트를 우카z다 입혀 우카z다 재료의 우카z다 자연스러움을 우카z다 살리고 우카z다 우카z다 위에 우카z다 검정색으로 우카z다 굵은 우카z다 획을 우카z다 그음으로써 우카z다 무한한 우카z다 존재감을 우카z다 부여한다. 우카z다 마치 우카z다 공간에 우카z다 직접 우카z다 일필휘지로 우카z다 그림을 우카z다 그린 우카z다 듯한 우카z다 기념비적 우카z다 크기의 우카z다 원형이 우카z다 시선을 우카z다 사로잡을 우카z다 뿐만 우카z다 아니라 우카z다 우카z다 주위를 우카z다 이리저리 우카z다 거닐며 우카z다 작품과의 우카z다 다각적인 우카z다 감각적 우카z다 교류를 우카z다 우카z다 우카z다 있도록 우카z다 흥미로운 우카z다 모티브를 우카z다 끊임없이 우카z다 제공한다. 

출처: 우카z다 리안갤러리 우카z다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남춘모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오희원 x p바a사 차승언 : EVER-CHANGING

2019년 3월 2일 ~ 2019년 4월 6일

미묘한 ㅓ9sㅐ 삼각관계

2019년 2월 28일 ~ 2019년 4월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