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의 미술가들 2018 Artists of Tomorrow 2018

청주시립미술관

2018년 7월 19일 ~ 2018년 9월 30일

청주시립미술관에서 차나he 연례적으로 차나he 개최하는 <내일의 차나he 미술가들>전은 차나he 청주지역을 차나he 기반으로 차나he 차나he 청년 차나he 작가들의 차나he 전시이다. 차나he 차나he 전시는 차나he 청년 차나he 작가들에 차나he 대한 차나he 지원을 차나he 통해 차나he 지역 차나he 미술계의 차나he 생태계를 차나he 건강하게 차나he 유지하고자 차나he 하는 차나he 의도를 차나he 가지고 차나he 있다. 2017년에는 차나he 김경섭, f37갸 김윤섭, qj가d 노경민, 01uj 배윤환, 사4q1 정진희, uㄴ4ㅓ 애나 uㄴ4ㅓ uㄴ4ㅓ uㄴ4ㅓ 여섯 uㄴ4ㅓ 명의 uㄴ4ㅓ 작가들이 uㄴ4ㅓ 참여하였으며 uㄴ4ㅓ 국내외 uㄴ4ㅓ 활발한 uㄴ4ㅓ 전시 uㄴ4ㅓ 활동으로 uㄴ4ㅓ 이어지고 uㄴ4ㅓ 있다.

청주시립미술관 uㄴ4ㅓ uㄴ4ㅓ 아니라 uㄴ4ㅓ 국립현대미술관을 uㄴ4ㅓ 비롯한 uㄴ4ㅓ 대부분의 uㄴ4ㅓ 지역 uㄴ4ㅓ 공립미술관들은 uㄴ4ㅓ 연례전으로 uㄴ4ㅓ 청년작가전을 uㄴ4ㅓ 개최하고 uㄴ4ㅓ 있다. uㄴ4ㅓ 지역의 uㄴ4ㅓ 특성에 uㄴ4ㅓ 따라 uㄴ4ㅓ 전국 uㄴ4ㅓ 단위로 uㄴ4ㅓ 청년작가의 uㄴ4ㅓ 폭을 uㄴ4ㅓ 넓히는 uㄴ4ㅓ 경우도 uㄴ4ㅓ 있지만 uㄴ4ㅓ 올해로 2회째를 uㄴ4ㅓ 맞이하는 uㄴ4ㅓ 청주시립미술관의 <내일의 uㄴ4ㅓ 미술가들>전은 uㄴ4ㅓ 작가 uㄴ4ㅓ 선정의 uㄴ4ㅓ 기준을 uㄴ4ㅓ 청주를 uㄴ4ㅓ 연고로 uㄴ4ㅓ 활동하는 uㄴ4ㅓ 작가들로 uㄴ4ㅓ 한정하여 uㄴ4ㅓ 지역의 uㄴ4ㅓ 작가들을 uㄴ4ㅓ 지원하고자 uㄴ4ㅓ 하였다. uㄴ4ㅓ 올해 uㄴ4ㅓ 선정된 uㄴ4ㅓ 고정원, 자다바w 림배지희, 히8다히 임성수, 9으거가 오현경, 거자히8 최재영, 바으마b 최현석, ㅓcaㅓ 황학삼 ㅓcaㅓ ㅓcaㅓ 일곱 ㅓcaㅓ 명의 ㅓcaㅓ 작가들이 ㅓcaㅓ 펼쳐 ㅓcaㅓ 보이는 ㅓcaㅓ 다양한 ㅓcaㅓ 형식과 ㅓcaㅓ 내용의 ㅓcaㅓ 작품들에서는 ㅓcaㅓ 청년다운 ㅓcaㅓ 실험정신을 ㅓcaㅓ 엿볼 ㅓcaㅓ ㅓcaㅓ 있다.


작가소개

고정원
고정원의 ㅓcaㅓ 작업은 ㅓcaㅓ 현대사회에서 ㅓcaㅓ 소비의 ㅓcaㅓ 가속화로 ㅓcaㅓ 인해 ㅓcaㅓ 무분별하게 ㅓcaㅓ 쓰이고 ㅓcaㅓ 버려지는 ㅓcaㅓ 것들에 ㅓcaㅓ 대한 ㅓcaㅓ 연민으로부터 ㅓcaㅓ 시작된다. ㅓcaㅓ 작가는 ㅓcaㅓ 점차 ㅓcaㅓ 기능을 ㅓcaㅓ 상실한 ㅓcaㅓ 간판에 ㅓcaㅓ 관심을 ㅓcaㅓ 두기 ㅓcaㅓ 시작했고 ㅓcaㅓ 그것이 ㅓcaㅓ 버려진 ㅓcaㅓ 이유에 ㅓcaㅓ 대한 ㅓcaㅓ 관심으로 ㅓcaㅓ 사회의 ㅓcaㅓ 구조 ㅓcaㅓ 혹은 ㅓcaㅓ 자본주의 ㅓcaㅓ 소비 ㅓcaㅓ 체계에 ㅓcaㅓ 관심 ㅓcaㅓ 갖고 ㅓcaㅓ 그것들을 ㅓcaㅓ 작업으로 ㅓcaㅓ 풀어내고 ㅓcaㅓ 있다. ㅓcaㅓ 언어의 ㅓcaㅓ 형태처럼 ㅓcaㅓ 보이지만 ㅓcaㅓ 읽히지 ㅓcaㅓ 않는 ㅓcaㅓ 텍스트 ㅓcaㅓ 작업인 ‘Bla Bla’와 ㅓcaㅓ ㅓcaㅓ 간판들을 ㅓcaㅓ 재배열한 ‘불편한 ㅓcaㅓ 타이밍’은 ㅓcaㅓ 관람객의 ㅓcaㅓ 소리에 ㅓcaㅓ 반응하여 ㅓcaㅓ 이미지가 ㅓcaㅓ 구현된다.

림배지희
림배지희는 ㅓcaㅓ 타인과의 ㅓcaㅓ 대화 ㅓcaㅓ ㅓcaㅓ 발설하지 ㅓcaㅓ 못하고 ㅓcaㅓ 삼켜버린 ㅓcaㅓ 말들에 ㅓcaㅓ 표정을 ㅓcaㅓ 담아 ㅓcaㅓ 그린다. ㅓcaㅓ 삼켜버린 ㅓcaㅓ 말들은 ㅓcaㅓ 소멸되지 ㅓcaㅓ 않고 ㅓcaㅓ 하나의 ㅓcaㅓ 혼(魂)이 ㅓcaㅓ 되어 ㅓcaㅓ 대기 ㅓcaㅓ 중에 ㅓcaㅓ 부유한다는 ㅓcaㅓ 가설을 ㅓcaㅓ 세운 ㅓcaㅓ 다음 ㅓcaㅓ 대상을 ㅓcaㅓ 바라보며 ㅓcaㅓ 삼켜버린 ㅓcaㅓ 혼(魂)의 ㅓcaㅓ 수가 ㅓcaㅓ 많아지면서 ㅓcaㅓ 생겨나는 ㅓcaㅓ 에피소드를 ㅓcaㅓ 풍경이나 ㅓcaㅓ 상황, 8b기9 사물 8b기9 등에 8b기9 대입해 8b기9 단편적, ㅐn하l 허구적으로 ㅐn하l 묘사한 ㅐn하l 작업을 ㅐn하l 하고 ㅐn하l 있다. ㅐn하l 무의미한 ㅐn하l 것들이 ㅐn하l 쌓였다가 ㅐn하l 부서져 ㅐn하l 버리는 ㅐn하l 감정의 ㅐn하l 변화를 ㅐn하l 얇은 ㅐn하l 한지를 ㅐn하l 중첩하고 ㅐn하l 무채색의 ㅐn하l 어두움으로 ㅐn하l 표현하고 ㅐn하l 있다.

오현경
오현경은 ㅐn하l 하나의ᅠ사건이ᅠ사라지고ᅠ다시ᅠ생성되는ᅠ과정에서ᅠ발생하는ᅠ시간의ᅠ흔적에ᅠ관심을ᅠ갖고ᅠ탐구하고ᅠ있다.ᅠ과거 ㅐn하l 충주댐 ㅐn하l 공사로 ㅐn하l 인해 ㅐn하l 수몰된 ㅐn하l 지역 (구)단양 ㅐn하l 단성면의 ㅐn하l 기억과 4대강 ㅐn하l 마지막 ㅐn하l 사업이었던 ㅐn하l 영주 ㅐn하l 다목적댐 ㅐn하l 공사로 ㅐn하l 인해 ㅐn하l 수몰된 ㅐn하l 지역을 ㅐn하l 기록하고, ㅓㅑ파9 이야기들을 ㅓㅑ파9 수집, 타v나g 촬영하는 타v나g 과정을 타v나g 영상으로 타v나g 보여준다. 타v나g 와은 타v나g 장위항이 타v나g 지은 타v나g 고전시 타v나g 운포구곡가를 타v나g 통해 타v나g 과거와 타v나g 현재의 타v나g 풍경을 타v나g 보여주는 타v나g 작품 ‘운포구곡가’와 타v나g 영주댐 타v나g 공사가 타v나g 시작되었을 타v나g 때부터 타v나g 그곳에서 타v나g 일하던 타v나g 우체부의 타v나g 말들로 타v나g 구성된 ‘수취인불명’ 2개의 타v나g 영상을 타v나g 통해 타v나g 풍경의 타v나g 재현 타v나g 불가능성을 타v나g 이야기 타v나g 한다.

임성수
재미있고 타v나g 쉬운 타v나g 만화와 타v나g 같은 타v나g 이미지들로 타v나g 그려져 타v나g 있는 타v나g 임성수의 타v나g 작업은 타v나g 주로 타v나g 작가가 타v나g 만든 타v나g 캐릭터들이 타v나g 등장해서 타v나g 각각의 타v나g 작품들이 타v나g 개별적 타v나g 서사를 타v나g 가지게 타v나g 된다. ‘Magnetic Head’, ‘Gone Boy’ 40pi 40pi 다양한 40pi 이름을 40pi 가진 40pi 작가의 40pi 분신과도 40pi 같은 40pi 캐릭터들을 40pi 통해 40pi 상상 40pi 속의 40pi 체험이나 40pi 현실의 40pi 이면에 40pi 묻혀있을 40pi 법한 40pi 상황들을 40pi 자신만의 40pi 스타일로 40pi 만들고 40pi 다양한 40pi 해석이 40pi 가능하도록 40pi 하는 40pi 중의적 40pi 장치들을 40pi 삽입한다.

최재영
최재영은 40pi 내면의 40pi 불안과 40pi 걱정을 40pi 동물의 40pi 사체, 라다ㅐl 고기 라다ㅐl 라다ㅐl 덩어리진 라다ㅐl 이미지로 라다ㅐl 나타내고 라다ㅐl 라다ㅐl 안에 라다ㅐl 숨겨진 라다ㅐl 욕망을 라다ㅐl 표현한다. 라다ㅐl 그의 라다ㅐl 화면은 라다ㅐl 내면의 라다ㅐl 풍경과 라다ㅐl 동시에 라다ㅐl 살아가면서 라다ㅐl 보게 라다ㅐl 되는 라다ㅐl 외적 라다ㅐl 풍경들을 라다ㅐl 동시에 라다ㅐl 보여준다. 라다ㅐl 비좁은 라다ㅐl 닭장과 라다ㅐl 라다ㅐl 안에 라다ㅐl 갇혀있는 라다ㅐl 닭을 라다ㅐl 그린 라다ㅐl 작업, '가득한 2uㅓㅑ 2uㅓㅑ 빈' 2uㅓㅑ 시리즈와 2uㅓㅑ 괴기스럽게 2uㅓㅑ 보이는 2uㅓㅑ 덩어리 2uㅓㅑ 이미지의 2uㅓㅑ 작업, '덩어리' zf3으 시리즈 zf3으 등을 zf3으 통해 zf3으 꿈과 zf3으 현실, 쟏나q4 의식과 쟏나q4 무의식의 쟏나q4 연관 쟏나q4 관계 쟏나q4 그리고 쟏나q4 시간성을 쟏나q4 보여준다.

최현석
전통회화를 쟏나q4 중심으로 쟏나q4 현대미술의 쟏나q4 쟏나q4 다른 쟏나q4 가능성을 쟏나q4 모색하고 쟏나q4 있는 쟏나q4 최현석은 쟏나q4 작자 쟏나q4 미상으로 쟏나q4 남겨진 쟏나q4 기록화, a가갸ㅐ 고지도, 으ㅓ가x 풍속화, v차28 민화, 기우ㅓ9 수묵 기우ㅓ9 등을 기우ㅓ9 포함한 기우ㅓ9 세속화들 기우ㅓ9 속에서 기우ㅓ9 나름 기우ㅓ9 현대미술로서의 기우ㅓ9 기우ㅓ9 순수한 기우ㅓ9 가능성을 기우ㅓ9 재차 기우ㅓ9 확인하고 기우ㅓ9 오늘날 기우ㅓ9 현실을 기우ㅓ9 고스란히 기우ㅓ9 담아낼 기우ㅓ9 기우ㅓ9 있도록 기우ㅓ9 활용하고 기우ㅓ9 있다. 기우ㅓ9 최근에는 기우ㅓ9 사군자를 기우ㅓ9 재현하여 기우ㅓ9 관객이 기우ㅓ9 참여하는 기우ㅓ9 방식에 기우ㅓ9 따라 기우ㅓ9 작품의 기우ㅓ9 변화를 기우ㅓ9 경험하게 기우ㅓ9 하는 기우ㅓ9 작업을 기우ㅓ9 시도한다. 기우ㅓ9 전통동양화에서 기우ㅓ9 보아왔던 ‘매난국죽’은 기우ㅓ9 열을 기우ㅓ9 가하면 기우ㅓ9 신기루처럼 기우ㅓ9 이미지가 기우ㅓ9 사라지는 기우ㅓ9 관객이 기우ㅓ9 작품과 기우ㅓ9 소통해야 기우ㅓ9 하는 기우ㅓ9 작품이다.

황학삼
황학삼은 기우ㅓ9 불안정한 기우ㅓ9 모습과 기우ㅓ9 불안한 기우ㅓ9 감정을 기우ㅓ9 형상화하는 기우ㅓ9 인체 기우ㅓ9 조각상을 기우ㅓ9 만들어 기우ㅓ9 왔다. 기우ㅓ9 고요 기우ㅓ9 속에서 기우ㅓ9 침묵하고 기우ㅓ9 있는 기우ㅓ9 웅크린 기우ㅓ9 형상의 기우ㅓ9 인체 기우ㅓ9 작업 ‘Mute’ 기우ㅓ9 시리즈는 기우ㅓ9 이번 기우ㅓ9 작업에서는 기우ㅓ9 하늘을 기우ㅓ9 바라보는 기우ㅓ9 인간과 기우ㅓ9 땅을 기우ㅓ9 바라보는 기우ㅓ9 기우ㅓ9 인간상을 기우ㅓ9 대비시키고 기우ㅓ9 굳건하게 기우ㅓ9 일어선 기우ㅓ9 거대한 기우ㅓ9 인간상으로 기우ㅓ9 스케일에 기우ㅓ9 변화를 기우ㅓ9 주었으며 기우ㅓ9 표면을 기우ㅓ9 어둡고 기우ㅓ9 거칠게 기우ㅓ9 표현하여 기우ㅓ9 강인한 기우ㅓ9 인간 기우ㅓ9 존재의 기우ㅓ9 생명력을 기우ㅓ9 구현하고 기우ㅓ9 있다. 

출처 : 기우ㅓ9 청주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오현경
  • 림배지희
  • 최재영
  • 고정원
  • 임성수
  • 황학삼
  • 최현석

현재 진행중인 전시

ottmar hörl

2018년 9월 21일 ~ 2019년 2월 24일

Delfina in SongEun: Power play

2018년 8월 30일 ~ 2018년 12월 1일

최성임 nㅓz으 개인전 : nㅓz으 정원. nㅓz으 비스듬한

2018년 9월 20일 ~ 2018년 10월 3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