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의 미술가들 2018 Artists of Tomorrow 2018

청주시립미술관

2018년 7월 19일 ~ 2018년 9월 30일

청주시립미술관에서 사ㅐㅐy 연례적으로 사ㅐㅐy 개최하는 <내일의 사ㅐㅐy 미술가들>전은 사ㅐㅐy 청주지역을 사ㅐㅐy 기반으로 사ㅐㅐy 사ㅐㅐy 청년 사ㅐㅐy 작가들의 사ㅐㅐy 전시이다. 사ㅐㅐy 사ㅐㅐy 전시는 사ㅐㅐy 청년 사ㅐㅐy 작가들에 사ㅐㅐy 대한 사ㅐㅐy 지원을 사ㅐㅐy 통해 사ㅐㅐy 지역 사ㅐㅐy 미술계의 사ㅐㅐy 생태계를 사ㅐㅐy 건강하게 사ㅐㅐy 유지하고자 사ㅐㅐy 하는 사ㅐㅐy 의도를 사ㅐㅐy 가지고 사ㅐㅐy 있다. 2017년에는 사ㅐㅐy 김경섭, a쟏다ㅈ 김윤섭, bu6으 노경민, aㅐㅓ7 배윤환, un가m 정진희, 마히사ㅓ 애나 마히사ㅓ 마히사ㅓ 마히사ㅓ 여섯 마히사ㅓ 명의 마히사ㅓ 작가들이 마히사ㅓ 참여하였으며 마히사ㅓ 국내외 마히사ㅓ 활발한 마히사ㅓ 전시 마히사ㅓ 활동으로 마히사ㅓ 이어지고 마히사ㅓ 있다.

청주시립미술관 마히사ㅓ 마히사ㅓ 아니라 마히사ㅓ 국립현대미술관을 마히사ㅓ 비롯한 마히사ㅓ 대부분의 마히사ㅓ 지역 마히사ㅓ 공립미술관들은 마히사ㅓ 연례전으로 마히사ㅓ 청년작가전을 마히사ㅓ 개최하고 마히사ㅓ 있다. 마히사ㅓ 지역의 마히사ㅓ 특성에 마히사ㅓ 따라 마히사ㅓ 전국 마히사ㅓ 단위로 마히사ㅓ 청년작가의 마히사ㅓ 폭을 마히사ㅓ 넓히는 마히사ㅓ 경우도 마히사ㅓ 있지만 마히사ㅓ 올해로 2회째를 마히사ㅓ 맞이하는 마히사ㅓ 청주시립미술관의 <내일의 마히사ㅓ 미술가들>전은 마히사ㅓ 작가 마히사ㅓ 선정의 마히사ㅓ 기준을 마히사ㅓ 청주를 마히사ㅓ 연고로 마히사ㅓ 활동하는 마히사ㅓ 작가들로 마히사ㅓ 한정하여 마히사ㅓ 지역의 마히사ㅓ 작가들을 마히사ㅓ 지원하고자 마히사ㅓ 하였다. 마히사ㅓ 올해 마히사ㅓ 선정된 마히사ㅓ 고정원, g라6걷 림배지희, p거ㅐ하 임성수, 걷3cu 오현경, ㅓ차라s 최재영, ㄴfrㅈ 최현석, p99a 황학삼 p99a p99a 일곱 p99a 명의 p99a 작가들이 p99a 펼쳐 p99a 보이는 p99a 다양한 p99a 형식과 p99a 내용의 p99a 작품들에서는 p99a 청년다운 p99a 실험정신을 p99a 엿볼 p99a p99a 있다.


작가소개

고정원
고정원의 p99a 작업은 p99a 현대사회에서 p99a 소비의 p99a 가속화로 p99a 인해 p99a 무분별하게 p99a 쓰이고 p99a 버려지는 p99a 것들에 p99a 대한 p99a 연민으로부터 p99a 시작된다. p99a 작가는 p99a 점차 p99a 기능을 p99a 상실한 p99a 간판에 p99a 관심을 p99a 두기 p99a 시작했고 p99a 그것이 p99a 버려진 p99a 이유에 p99a 대한 p99a 관심으로 p99a 사회의 p99a 구조 p99a 혹은 p99a 자본주의 p99a 소비 p99a 체계에 p99a 관심 p99a 갖고 p99a 그것들을 p99a 작업으로 p99a 풀어내고 p99a 있다. p99a 언어의 p99a 형태처럼 p99a 보이지만 p99a 읽히지 p99a 않는 p99a 텍스트 p99a 작업인 ‘Bla Bla’와 p99a p99a 간판들을 p99a 재배열한 ‘불편한 p99a 타이밍’은 p99a 관람객의 p99a 소리에 p99a 반응하여 p99a 이미지가 p99a 구현된다.

림배지희
림배지희는 p99a 타인과의 p99a 대화 p99a p99a 발설하지 p99a 못하고 p99a 삼켜버린 p99a 말들에 p99a 표정을 p99a 담아 p99a 그린다. p99a 삼켜버린 p99a 말들은 p99a 소멸되지 p99a 않고 p99a 하나의 p99a 혼(魂)이 p99a 되어 p99a 대기 p99a 중에 p99a 부유한다는 p99a 가설을 p99a 세운 p99a 다음 p99a 대상을 p99a 바라보며 p99a 삼켜버린 p99a 혼(魂)의 p99a 수가 p99a 많아지면서 p99a 생겨나는 p99a 에피소드를 p99a 풍경이나 p99a 상황, 74ㅑ7 사물 74ㅑ7 등에 74ㅑ7 대입해 74ㅑ7 단편적, 거ㅓj다 허구적으로 거ㅓj다 묘사한 거ㅓj다 작업을 거ㅓj다 하고 거ㅓj다 있다. 거ㅓj다 무의미한 거ㅓj다 것들이 거ㅓj다 쌓였다가 거ㅓj다 부서져 거ㅓj다 버리는 거ㅓj다 감정의 거ㅓj다 변화를 거ㅓj다 얇은 거ㅓj다 한지를 거ㅓj다 중첩하고 거ㅓj다 무채색의 거ㅓj다 어두움으로 거ㅓj다 표현하고 거ㅓj다 있다.

오현경
오현경은 거ㅓj다 하나의ᅠ사건이ᅠ사라지고ᅠ다시ᅠ생성되는ᅠ과정에서ᅠ발생하는ᅠ시간의ᅠ흔적에ᅠ관심을ᅠ갖고ᅠ탐구하고ᅠ있다.ᅠ과거 거ㅓj다 충주댐 거ㅓj다 공사로 거ㅓj다 인해 거ㅓj다 수몰된 거ㅓj다 지역 (구)단양 거ㅓj다 단성면의 거ㅓj다 기억과 4대강 거ㅓj다 마지막 거ㅓj다 사업이었던 거ㅓj다 영주 거ㅓj다 다목적댐 거ㅓj다 공사로 거ㅓj다 인해 거ㅓj다 수몰된 거ㅓj다 지역을 거ㅓj다 기록하고, ㅓㅓㄴ1 이야기들을 ㅓㅓㄴ1 수집, 7jds 촬영하는 7jds 과정을 7jds 영상으로 7jds 보여준다. 7jds 와은 7jds 장위항이 7jds 지은 7jds 고전시 7jds 운포구곡가를 7jds 통해 7jds 과거와 7jds 현재의 7jds 풍경을 7jds 보여주는 7jds 작품 ‘운포구곡가’와 7jds 영주댐 7jds 공사가 7jds 시작되었을 7jds 때부터 7jds 그곳에서 7jds 일하던 7jds 우체부의 7jds 말들로 7jds 구성된 ‘수취인불명’ 2개의 7jds 영상을 7jds 통해 7jds 풍경의 7jds 재현 7jds 불가능성을 7jds 이야기 7jds 한다.

임성수
재미있고 7jds 쉬운 7jds 만화와 7jds 같은 7jds 이미지들로 7jds 그려져 7jds 있는 7jds 임성수의 7jds 작업은 7jds 주로 7jds 작가가 7jds 만든 7jds 캐릭터들이 7jds 등장해서 7jds 각각의 7jds 작품들이 7jds 개별적 7jds 서사를 7jds 가지게 7jds 된다. ‘Magnetic Head’, ‘Gone Boy’ bsq거 bsq거 다양한 bsq거 이름을 bsq거 가진 bsq거 작가의 bsq거 분신과도 bsq거 같은 bsq거 캐릭터들을 bsq거 통해 bsq거 상상 bsq거 속의 bsq거 체험이나 bsq거 현실의 bsq거 이면에 bsq거 묻혀있을 bsq거 법한 bsq거 상황들을 bsq거 자신만의 bsq거 스타일로 bsq거 만들고 bsq거 다양한 bsq거 해석이 bsq거 가능하도록 bsq거 하는 bsq거 중의적 bsq거 장치들을 bsq거 삽입한다.

최재영
최재영은 bsq거 내면의 bsq거 불안과 bsq거 걱정을 bsq거 동물의 bsq거 사체, g9dl 고기 g9dl g9dl 덩어리진 g9dl 이미지로 g9dl 나타내고 g9dl g9dl 안에 g9dl 숨겨진 g9dl 욕망을 g9dl 표현한다. g9dl 그의 g9dl 화면은 g9dl 내면의 g9dl 풍경과 g9dl 동시에 g9dl 살아가면서 g9dl 보게 g9dl 되는 g9dl 외적 g9dl 풍경들을 g9dl 동시에 g9dl 보여준다. g9dl 비좁은 g9dl 닭장과 g9dl g9dl 안에 g9dl 갇혀있는 g9dl 닭을 g9dl 그린 g9dl 작업, '가득한 ㅐnb거 ㅐnb거 빈' ㅐnb거 시리즈와 ㅐnb거 괴기스럽게 ㅐnb거 보이는 ㅐnb거 덩어리 ㅐnb거 이미지의 ㅐnb거 작업, '덩어리' djmㅐ 시리즈 djmㅐ 등을 djmㅐ 통해 djmㅐ 꿈과 djmㅐ 현실, 우ㅐc쟏 의식과 우ㅐc쟏 무의식의 우ㅐc쟏 연관 우ㅐc쟏 관계 우ㅐc쟏 그리고 우ㅐc쟏 시간성을 우ㅐc쟏 보여준다.

최현석
전통회화를 우ㅐc쟏 중심으로 우ㅐc쟏 현대미술의 우ㅐc쟏 우ㅐc쟏 다른 우ㅐc쟏 가능성을 우ㅐc쟏 모색하고 우ㅐc쟏 있는 우ㅐc쟏 최현석은 우ㅐc쟏 작자 우ㅐc쟏 미상으로 우ㅐc쟏 남겨진 우ㅐc쟏 기록화, fk걷ㅓ 고지도, zk바x 풍속화, 거k히x 민화, 4ㅈ8파 수묵 4ㅈ8파 등을 4ㅈ8파 포함한 4ㅈ8파 세속화들 4ㅈ8파 속에서 4ㅈ8파 나름 4ㅈ8파 현대미술로서의 4ㅈ8파 4ㅈ8파 순수한 4ㅈ8파 가능성을 4ㅈ8파 재차 4ㅈ8파 확인하고 4ㅈ8파 오늘날 4ㅈ8파 현실을 4ㅈ8파 고스란히 4ㅈ8파 담아낼 4ㅈ8파 4ㅈ8파 있도록 4ㅈ8파 활용하고 4ㅈ8파 있다. 4ㅈ8파 최근에는 4ㅈ8파 사군자를 4ㅈ8파 재현하여 4ㅈ8파 관객이 4ㅈ8파 참여하는 4ㅈ8파 방식에 4ㅈ8파 따라 4ㅈ8파 작품의 4ㅈ8파 변화를 4ㅈ8파 경험하게 4ㅈ8파 하는 4ㅈ8파 작업을 4ㅈ8파 시도한다. 4ㅈ8파 전통동양화에서 4ㅈ8파 보아왔던 ‘매난국죽’은 4ㅈ8파 열을 4ㅈ8파 가하면 4ㅈ8파 신기루처럼 4ㅈ8파 이미지가 4ㅈ8파 사라지는 4ㅈ8파 관객이 4ㅈ8파 작품과 4ㅈ8파 소통해야 4ㅈ8파 하는 4ㅈ8파 작품이다.

황학삼
황학삼은 4ㅈ8파 불안정한 4ㅈ8파 모습과 4ㅈ8파 불안한 4ㅈ8파 감정을 4ㅈ8파 형상화하는 4ㅈ8파 인체 4ㅈ8파 조각상을 4ㅈ8파 만들어 4ㅈ8파 왔다. 4ㅈ8파 고요 4ㅈ8파 속에서 4ㅈ8파 침묵하고 4ㅈ8파 있는 4ㅈ8파 웅크린 4ㅈ8파 형상의 4ㅈ8파 인체 4ㅈ8파 작업 ‘Mute’ 4ㅈ8파 시리즈는 4ㅈ8파 이번 4ㅈ8파 작업에서는 4ㅈ8파 하늘을 4ㅈ8파 바라보는 4ㅈ8파 인간과 4ㅈ8파 땅을 4ㅈ8파 바라보는 4ㅈ8파 4ㅈ8파 인간상을 4ㅈ8파 대비시키고 4ㅈ8파 굳건하게 4ㅈ8파 일어선 4ㅈ8파 거대한 4ㅈ8파 인간상으로 4ㅈ8파 스케일에 4ㅈ8파 변화를 4ㅈ8파 주었으며 4ㅈ8파 표면을 4ㅈ8파 어둡고 4ㅈ8파 거칠게 4ㅈ8파 표현하여 4ㅈ8파 강인한 4ㅈ8파 인간 4ㅈ8파 존재의 4ㅈ8파 생명력을 4ㅈ8파 구현하고 4ㅈ8파 있다. 

출처 : 4ㅈ8파 청주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오현경
  • 림배지희
  • 최재영
  • 고정원
  • 임성수
  • 황학삼
  • 최현석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입김을 2마eq 후-후-

2018년 11월 30일 ~ 2019년 1월 30일

이우기 12ㅐ기 개인전 : 12ㅐ기 거기, 기아나ㄴ 반짝이는

2018년 12월 6일 ~ 2018년 12월 23일

주슬아 X 마uㅓl 조은지 - FORM OVER: RED DATA

2018년 12월 6일 ~ 2018년 12월 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