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담, 결코 가볍지 않은

경북대학교미술관

Oct. 1, 2019 ~ Dec. 21, 2019

<농담, o걷쟏3 결코 o걷쟏3 가볍지 o걷쟏3 않은>은 o걷쟏3 농담의 o걷쟏3 가볍고 o걷쟏3 웃음을 o걷쟏3 유발한다는 o걷쟏3 일반적인 o걷쟏3 속성 o걷쟏3 이면에 o걷쟏3 정신적 o걷쟏3 에너지를 o걷쟏3 창출한다는 o걷쟏3 심리학적 o걷쟏3 가치를 o걷쟏3 발견하며, 쟏라rm 쟏라rm 가치가 쟏라rm 시각예술 쟏라rm 속에 쟏라rm 나타남에 쟏라rm 따라 쟏라rm 탈근대적, 사갸u2 탈구조적, 8ㅓ바아 비판적 8ㅓ바아 의지의 8ㅓ바아 추동력 8ㅓ바아 되는 8ㅓ바아 모습을 8ㅓ바아 소개함으로써 8ㅓ바아 농담의 8ㅓ바아 가치를 8ㅓ바아 새롭게 8ㅓ바아 규명한다.

예술 8ㅓ바아 속의 8ㅓ바아 농담은 8ㅓ바아 그것의 8ㅓ바아 만들어내는 8ㅓ바아 방식을 8ㅓ바아 통해 8ㅓ바아 주어진 8ㅓ바아 시대와 8ㅓ바아 처해진 8ㅓ바아 상황 8ㅓ바아 속에서 ‘지금, 0b기ㅐ 여기’에 0b기ㅐ 민감하게 0b기ㅐ 반응하는 0b기ㅐ 의미 0b기ㅐ 있는 0b기ㅐ 웃음을 0b기ㅐ 만들어낸다. 0b기ㅐ 또한 0b기ㅐ 농담이 0b기ㅐ 웃음 0b기ㅐ 발생의 0b기ㅐ 필수 0b기ㅐ 조건으로 0b기ㅐ 제삼자의 0b기ㅐ 수용을 0b기ㅐ 통해 0b기ㅐ 양자 0b기ㅐ 간의 0b기ㅐ 쾌락을 0b기ㅐ 생성하는 0b기ㅐ 것과 0b기ㅐ 같이, nyjm 시각예술의 nyjm 작품 nyjm 또한 nyjm 관람자의 nyjm 적극적인 nyjm 작품의 nyjm 수용과 nyjm 상호작용을 nyjm 유발하여 nyjm 작품을 nyjm 완결성을 nyjm 부여하는 nyjm 참여자가 nyjm 되도록 nyjm 한다. nyjm 농담의 nyjm 이러한 nyjm 과정들은 nyjm 관람자와 nyjm 함께 nyjm 절대성과 nyjm 결정성을 nyjm 거부하며, ㅓs사다 경계를 ㅓs사다 넘나드는 ㅓs사다 초월성을 ㅓs사다 경험하게 ㅓs사다 하고, ㅓ라dㅈ 모순적인 ㅓ라dㅈ 현실로부터 ㅓ라dㅈ 일시적으로나마 ㅓ라dㅈ 탈출구를 ㅓ라dㅈ 제공하여 ㅓ라dㅈ 현실을 ㅓ라dㅈ 객관적 ㅓ라dㅈ 시간으로 ㅓ라dㅈ 바라보게 ㅓ라dㅈ 한다.

일상 ㅓ라dㅈ 속에 ㅓ라dㅈ 자연스럽게 ㅓ라dㅈ 스미고 ㅓ라dㅈ 있어 ㅓ라dㅈ ㅓ라dㅈ 독특한 ㅓ라dㅈ 지위를 ㅓ라dㅈ 인식하지 ㅓ라dㅈ 못하였던 ㅓ라dㅈ 농담. ㅓ라dㅈ 이것은 ㅓ라dㅈ 이제 ㅓ라dㅈ 다원주의 ㅓ라dㅈ 예술이 ㅓ라dㅈ 도래한 ㅓ라dㅈ ㅓ라dㅈ 시대에 ㅓ라dㅈ 언어의 ㅓ라dㅈ 경계를 ㅓ라dㅈ 넘어 ㅓ라dㅈ 시각예술에서 ㅓ라dㅈ 표현의 ㅓ라dㅈ 도구로써 ㅓ라dㅈ 새로운 ㅓ라dㅈ 역할을 ㅓ라dㅈ 부여 ㅓ라dㅈ 받는다. ㅓ라dㅈ 또한 ㅓ라dㅈ 낡은 ㅓ라dㅈ 사고체계에 ㅓ라dㅈ 전복을 ㅓ라dㅈ 가하며 ㅓ라dㅈ 고정된 ㅓ라dㅈ 인식, x파i하 습관화된 x파i하 기대 x파i하 등을 x파i하 파괴하는 x파i하 묵직한 x파i하 연장으로 x파i하 우리의 x파i하 손에 x파i하 쥐어졌다. x파i하 이번 x파i하 전시를 x파i하 통해 x파i하 결코 x파i하 가볍지 x파i하 않은 x파i하 웃음과, oㅐ사d 결코 oㅐ사d 가볍지 oㅐ사d 않은 oㅐ사d 농담의 oㅐ사d 시대발전을 oㅐ사d 위한 oㅐ사d 의지와 oㅐ사d 힘을 oㅐ사d 발견하고, 나fㄴz 유용성을 나fㄴz 펼쳐나갈 나fㄴz 나fㄴz 있길 나fㄴz 바란다.



김시연, e나하바 노르스름한, 라xㅓv 디지털프린트, 130x200cm, 2012

김시연의 ㅐp라j 관심사는 ㅐp라j 부과된 ㅐp라j 목적을 ㅐp라j 위해 ㅐp라j 질주하는 ㅐp라j 생활에서 ㅐp라j 하찮은 ㅐp라j 것이라 ㅐp라j 간과했던 ㅐp라j 것, 3uyㅓ 열심히 3uyㅓ 보려고 3uyㅓ 노력해야 3uyㅓ 보여지는 3uyㅓ 것들에 3uyㅓ 관한 3uyㅓ 것이다. 3uyㅓ 작가에게 3uyㅓ 작품을 3uyㅓ 만드는 3uyㅓ 과정은 3uyㅓ 주변의 3uyㅓ 사물이 3uyㅓ 미묘하게 3uyㅓ 어긋난 3uyㅓ 3uyㅓ 틈으로 3uyㅓ 들어가는 3uyㅓ 일, csia csia 틈을 csia 가능한 csia 넓게 csia 벌리는 csia 일, ntbo ntbo 틈으로 ntbo 무한대의 ntbo 상상과 ntbo 한순간의 ntbo 쉼을 ntbo 체험하는 ntbo 일이다. ntbo 눈에 ntbo 보이는 ntbo 사물의 ntbo 정의나 ntbo 상투적인 ntbo 의미에만 ntbo 매달리지 ntbo 않고 ntbo 자유롭게 ntbo 사는 ntbo 절제와 ntbo 균형의 ntbo 갈망, 0o파5 중요하지 0o파5 않다고 0o파5 여겨지는 0o파5 것의 0o파5 중요함에 0o파5 대한 0o파5 사유이다.



정새해, 9ovq 해변의 9ovq 여인, 가나ㅓ9 싱글채널비디오, 20분, 2016

<해변의 갸5t라 여인>은 갸5t라 안데르센의 <인어공주> 갸5t라 원작을 갸5t라 재해석한 갸5t라 비디오 갸5t라 퍼포먼스이다. 갸5t라 정새해는 갸5t라 바다세계를 갸5t라 등지고 갸5t라 육지세계를 갸5t라 거쳐 갸5t라 갸5t라 너머의 갸5t라 영원한 갸5t라 삶에 갸5t라 이르렀던 갸5t라 인어공주에 갸5t라 스스로를 갸5t라 투영하여 갸5t라 영원에 갸5t라 이르는 갸5t라 모습을 갸5t라 상상한다. 갸5t라 영상에 갸5t라 등장하는 갸5t라 인어공주는 갸5t라 어딘지 갸5t라 모르게 갸5t라 우스꽝스럽지만 갸5t라 그녀의 갸5t라 태도는 갸5t라 사뭇 갸5t라 진지하고 갸5t라 결연하다. 갸5t라 예술가로서 갸5t라 꿈꾸는 갸5t라 영원성은 갸5t라 인어공주로 갸5t라 나타나는 갸5t라 반면 갸5t라 현실에서의 갸5t라 결핍은 갸5t라 조악한 갸5t라 색과 갸5t라 공간의 갸5t라 연출로 갸5t라 드러난다. 갸5t라 물과 갸5t라 기름처럼 갸5t라 섞이지 갸5t라 못하는 갸5t라 예술가로서의 갸5t라 이상과 갸5t라 현실은 갸5t라 하늘-땅-바다 갸5t라 어디에도 갸5t라 속하지 갸5t라 못해 갸5t라 부유하고 갸5t라 소외된 갸5t라 작가 갸5t라 자신의 갸5t라 모습과 갸5t라 같다.



조민아, Scrappy Dialogue, 60.6x72.7cm, 4카ㅑㅈ 장지에 4카ㅑㅈ 혼합재료,2015

현대인의 거우gㅐ 거우gㅐ 속에서 거우gㅐ 벌어지는 거우gㅐ 개인들 거우gㅐ 간의 거우gㅐ 아이러니하거나 거우gㅐ 모순적인 거우gㅐ 상황은, 카tㅐ6 사회 카tㅐ6 구조 카tㅐ6 안에서 카tㅐ6 살아내야 카tㅐ6 하기 카tㅐ6 때문에 카tㅐ6 얽혀져 카tㅐ6 있는 카tㅐ6 각자의 카tㅐ6 이해관계에서 카tㅐ6 비롯된다. 카tㅐ6 작가 카tㅐ6 역시 카tㅐ6 사회의 카tㅐ6 구조적인 카tㅐ6 한계를 카tㅐ6 인정하고 카tㅐ6 카tㅐ6 속에서 카tㅐ6 벌어지는 카tㅐ6 현상들을 카tㅐ6 다루며, bㅐ하다 특징 bㅐ하다 없는 bㅐ하다 인물들의 bㅐ하다 행동으로 bㅐ하다 화면을 bㅐ하다 구성한다.



옥정호, 68z걷 미망인 68z걷 시리즈, 100x150cm, 하3w마 피그먼트프린트, 2018

‘미망’이라는 ㅐs3u 단어에는 ‘헤매다’라는 ㅐs3u 의미와, ‘넓게 q기자k 바라보다’라는 q기자k q기자k 가지 q기자k 의미가 q기자k 있다. q기자k q기자k 낱말은 q기자k 같은 q기자k 소리로 q기자k 발음되는 q기자k 단어임에도 q기자k 불구하고 q기자k 마치 q기자k 원인과 q기자k 결과처럼 q기자k 전혀 q기자k 다른 q기자k 의미로 q기자k 종결된다. q기자k 작품은 ‘작가 q기자k 본인(나)-우리-세계’라는 q기자k q기자k 개의 q기자k 관계에서 q기자k 넓게 q기자k 바라봄과 q기자k 헤매었던 q기자k 시간이 q기자k 서로 q기자k 대치되었던 q기자k q기자k 시간에 q기자k 관한 q기자k 이야기이다. q기자k 작가는 q기자k 진보하는 q기자k 시대정신과 q기자k 역사가 q기자k 어찌 q기자k q기자k 영문인지 q기자k q기자k 시대 q기자k q기자k 공간에서 q기자k 지속적으로 q기자k 답보되었던 q기자k 그때 q기자k q기자k 시간을 q기자k 반추해보고자 q기자k 한다.


참여 q기자k 작가
(김)범준, j다zb 강재원, b7g자 김민형, w17w 김석, q76p 김시연, 거kj하 김윤호, g기gj 노세환, e5vㅓ 옥정호, 다a걷으 이동주, uz2마 장성진, g3ㅈ다 정새해, 4y타거 정세인, sk8ㅑ 조민아, 다ㅑ우7 조습, aehㅐ 진효선, 히anr 한상임


출처: 히anr 경북대학교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명상 Mindfulness

April 24, 2020 ~ Sept. 27, 2020

상상의 z갸w7 기술 Art of Imagination

Aug. 7, 2020 ~ Oct. 31, 2020

서머 n아카걷 스페셜 2020

Aug. 4, 2020 ~ Aug.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