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리플리에게 NEWS, DEAR MR. RIPLEY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Oct. 30, 2018 ~ Feb. 24, 2019

《뉴스, 나iie 리플리에게》는 SNS, 1인 ㅓㅑ자z 미디어를 ㅓㅑ자z 통해 ㅓㅑ자z 누구나 ㅓㅑ자z 뉴스 ㅓㅑ자z 같은 ㅓㅑ자z 정보를 ㅓㅑ자z 만들고 ㅓㅑ자z 불특정 ㅓㅑ자z 다수와 ㅓㅑ자z 공유할 ㅓㅑ자z ㅓㅑ자z 있는 ㅓㅑ자z 시대, 으갸nz 네트워크상에서 으갸nz 주고받는 으갸nz 커뮤니케이션을 으갸nz 통해 으갸nz 모든 으갸nz 것이 으갸nz 상품화되는 으갸nz 시대의 으갸nz 뉴스와 으갸nz 이미지를 으갸nz 미술이 으갸nz 공유하는 으갸nz 문제의식과 으갸nz 새로운 으갸nz 소통의 으갸nz 실험을 으갸nz 통해 으갸nz 들여다보고자 으갸nz 한다.

특히 으갸nz 가짜뉴스 으갸nz 같은 으갸nz 탈진실의 으갸nz 문제로부터 으갸nz 시작해보고자 으갸nz 한다. 으갸nz 온라인, 차r사4 모바일에서 차r사4 추천 차r사4 콘텐츠나 차r사4 광고처럼 차r사4 필터링되거나 차r사4 맥락 차r사4 없이 차r사4 파편화된 차r사4 정보들의 차r사4 장막 차r사4 속에 차r사4 갇히기 차r사4 십상인데다가 차r사4 이로 차r사4 인해 차r사4 서로 차r사4 소통하고 차r사4 이해하기가, 히h히8 상품화를 히h히8 벗어나기가, 나ㅐkㅓ 사실과 나ㅐkㅓ 진실을 나ㅐkㅓ 찾아나가기가 나ㅐkㅓ 더욱 나ㅐkㅓ 어려워지고 나ㅐkㅓ 있기 나ㅐkㅓ 때문이다. 

이에 나ㅐkㅓ 따라 나ㅐkㅓ 전시에서는 나ㅐkㅓ 크게 나ㅐkㅓ 나ㅐkㅓ 가지 나ㅐkㅓ 층위를 나ㅐkㅓ 횡단하는 나ㅐkㅓ 작품들이 나ㅐkㅓ 소개된다. 나ㅐkㅓ 나ㅐkㅓ 번째 나ㅐkㅓ 층위에서는 나ㅐkㅓ 이러한 ‘뉴스’들이 나ㅐkㅓ 만들어지고 나ㅐkㅓ 유통되며 나ㅐkㅓ 소비되는 나ㅐkㅓ 사회의 나ㅐkㅓ 모습과 나ㅐkㅓ 소통의 나ㅐkㅓ 구조를 나ㅐkㅓ 되비춘다. 나ㅐkㅓ 여기서는 나ㅐkㅓ 뉴스의 나ㅐkㅓ 콘텐츠, 바거e5 방송의 바거e5 형식, 사b나바 댓글들을 사b나바 차용하되 사b나바 그것들이 사b나바 서로 사b나바 충돌하거나 사b나바 불일치하는 사b나바 모습을 사b나바 보여주고, xㅓ걷기 콘텐츠 xㅓ걷기 소비의 xㅓ걷기 뒷모습을 xㅓ걷기 추적하면서 xㅓ걷기 한국 xㅓ걷기 사회가 xㅓ걷기 가진 xㅓ걷기 욕망이나 xㅓ걷기 위기감을 xㅓ걷기 드러낸다.

xㅓ걷기 번째 xㅓ걷기 층위에서는 xㅓ걷기 이러한 xㅓ걷기 매체, 6ㅓ타다 소통환경에서 6ㅓ타다 이미지들이 6ㅓ타다 어떻게 6ㅓ타다 만들어지고 6ㅓ타다 움직여지며 6ㅓ타다 우리의 6ㅓ타다 감각을 6ㅓ타다 변형시키는지를 6ㅓ타다 폭넓게 6ㅓ타다 탐색한다. 6ㅓ타다 작품들은 6ㅓ타다 남들에게 6ㅓ타다 인정받고자 6ㅓ타다 하는 6ㅓ타다 과시욕이 SNS나 1인 6ㅓ타다 미디어의 6ㅓ타다 버블 6ㅓ타다 위에 6ㅓ타다 증식하는 6ㅓ타다 모습이 6ㅓ타다 은유적으로 6ㅓ타다 보여주기도 6ㅓ타다 하고, iv마0 빅데이터를 iv마0 기반으로 AI와 iv마0 알고리즘으로 iv마0 만든 iv마0 이미지들이 iv마0 누군가의 iv마0 의도와 iv마0 이해관계, 아f가아 편견을 아f가아 재생산하고 아f가아 있지 아f가아 않은지 아f가아 질문하기도 아f가아 한다. 아f가아 또한 아f가아 미디어와 아f가아 온라인을 아f가아 거친 아f가아 스펙터클한 아f가아 이미지들이 아f가아 작가가 아f가아 재설계한 아f가아 방법으로 아f가아 회화나 아f가아 출력물 아f가아 위에 아f가아 드러나기도 아f가아 한다.

마지막 아f가아 층위는 아f가아 이러한 아f가아 탈진실의 아f가아 시대에 아f가아 새로운 아f가아 소통의 아f가아 방법이 아f가아 어떻게 아f가아 실험되고 아f가아 있는지, 으mca 우리가 으mca 어떤 으mca 가능성을 으mca 가지고 으mca 있는지에 으mca 관한 으mca 것이다. 으mca 으mca 세계 으mca 무력 으mca 충돌이나 으mca 정치적 으mca 투쟁 으mca 사이에서 으mca 발생하는 으mca 인권, 카으9거 환경 카으9거 등의 카으9거 문제를 카으9거 과학적 카으9거 수사 카으9거 방식으로 카으9거 재구성하거나, 360도 거z기h 영상을 거z기h 활용하는 거z기h 실험들이 거z기h 소개된다. 거z기h 거z기h 가지 거z기h 모두 거z기h 현대미술이 거z기h 현실에 거z기h 개입하는 거z기h 방법과 거z기h 저널리즘의 거z기h 접점에서 거z기h 우리의 거z기h 판단 거z기h 폭을 거z기h 넓히고, ㅐ거히기 나아가 ㅐ거히기 사회적 ㅐ거히기 논의와 ㅐ거히기 변화를 ㅐ거히기 이끌어내고 ㅐ거히기 있다. 

우리의 ㅐ거히기 눈을 ㅐ거히기 가리는 ㅐ거히기 무수한 ㅐ거히기 정보들 ㅐ거히기 속에서 ㅐ거히기 서로 ㅐ거히기 소통하고 ㅐ거히기 이해하며, wi4c 사실과 wi4c 진실을 wi4c 찾아나가려면 wi4c 본질적 wi4c 질문으로 wi4c 돌아가야 wi4c wi4c 것이다. wi4c 어떻게 wi4c 어떤 wi4c 것을 wi4c 말할지, 6gv기 우리 6gv기 스스로에게 6gv기 질문해야 6gv기 한다. 6gv기 이번 6gv기 전시에 6gv기 출품된 6gv기 작품들이 6gv기 던지는 6gv기 질문이 6gv기 우리를 6gv기 둘러싼 6gv기 장막 6gv기 밖을 6gv기 6gv기 6gv기 있는 6gv기 계기로 6gv기 발전할 6gv기 6gv기 있기를 6gv기 바란다.


작품소개


이주원 〈싸이와 6gv기 김정은의 6gv기 연관성〉, 2013 (2018년 uㅑkㄴ 재제작), 4min 25sec, 1min 14sec, 1min 21sec, 아카가사 단채널 아카가사 영상(3점), 91×152cm, 나우f히 린넨에 나우f히 유채
Juwon Lee - The relationship between PSY and Kim Jong-un (2013, 2018), 4min 25sec, 1min 14sec, 1min 21sec, Single channel video(×3), 91×152cm, Oil on linen

이주원은 히k65 허구의 히k65 상황을 히k65 실제처럼 히k65 가공하는 히k65 모큐멘터리(mockumentary) 히k65 형식을 히k65 차용하여 히k65 미디어로부터 히k65 쏟아지는 히k65 정보들이 히k65 무분별하게 히k65 받아들여지는 히k65 상황을 히k65 보여줌으로서 히k65 이미지와 히k65 믿음 히k65 간의 히k65 관계에 히k65 대해 히k65 이야기한다. <싸이와 히k65 김정은의 히k65 연관성>은 히k65 실제 히k65 뉴스 히k65 클립, 나아c기 인터뷰, 1마자히 미술품 1마자히 거래 1마자히 현장 1마자히 영상 1마자히 등을 1마자히 그럴듯하게 1마자히 편집하고 1마자히 옥션에 1마자히 출품된 1마자히 것처럼 1마자히 보이는 1마자히 회화작품까지 1마자히 함께 1마자히 구성한다. 1마자히 그리고 1마자히 이를 1마자히 증거로 1마자히 김정은이 1마자히 자신과 1마자히 닮은 1마자히 싸이의 1마자히 세계적 1마자히 유명세를 1마자히 지배전략으로 1마자히 활용하고 1마자히 있다는 1마자히 황당한 1마자히 주장을 1마자히 펼친다. 1마자히 하지만 1마자히 외국인들이라면 1마자히 믿었을 1마자히 수도 1마자히 있는 1마자히 1마자히 주장은 1마자히 자막으로 1마자히 전개되고 1마자히 있을 1마자히 뿐, pf1ㅓ 자세히 pf1ㅓ 보면 pf1ㅓ 엉뚱한 pf1ㅓ 자료 pf1ㅓ 화면이 pf1ㅓ 매끄럽지 pf1ㅓ 못하게 pf1ㅓ 이어 pf1ㅓ 붙여져 pf1ㅓ 있다는 pf1ㅓ 것을 pf1ㅓ pf1ㅓ pf1ㅓ 있다. pf1ㅓ 관객들이 pf1ㅓ pf1ㅓ 균열을 pf1ㅓ 깨닫게 pf1ㅓ 되는 pf1ㅓ 순간, 타05라 사회적 타05라 가치나 타05라 편견들이 타05라 만들어지고 타05라 온라인으로 타05라 통용되는 타05라 과정이 타05라 유머러스하게 타05라 드러난다. 타05라 실제로 타05라 이주원의 타05라 초기작 <한강에 타05라 괴물이 타05라 산다>는 타05라 유튜브를 타05라 통해 타05라 발표되자 타05라 봉준호 타05라 감독의 <괴물>2의 타05라 개봉 타05라 소식으로 타05라 오인되어 타05라 해외 타05라 매체에서 타05라 다루어지는 타05라 해프닝을 타05라 겪기도 타05라 하였다.



업체eobchae × 타05라 류성실 〈체리밤〉, 2018, 12min, 파nmb 단채널 파nmb 영상
eobchae × Sungsil Ryu - CHERRY BOMB, 2018, 12min, Single channel video 

업체는 k갸cㅓ 김나희, 마v타7 오천석, 기ㄴz기 황휘로 기ㄴz기 구성된 기ㄴz기 콜렉티브로 기ㄴz기 그야말로 기ㄴz기 가상의 ‘프로덕션(업체)’으로서의 기ㄴz기 역할을 기ㄴz기 재현하며 기ㄴz기 주로 기ㄴz기 웹상에서 기ㄴz기 프로젝트를 기ㄴz기 설계하거나 기ㄴz기 이벤트를 기ㄴz기 열고 기ㄴz기 이를 기ㄴz기 통해 기ㄴz기 재화와 기ㄴz기 용역을 기ㄴz기 생산해낸다. 기ㄴz기 그러나 기ㄴz기 기ㄴz기 생산된 기ㄴz기 재화와 기ㄴz기 용역이라는 기ㄴz기 것은 기ㄴz기 컴퓨팅 기ㄴz기 장치와 기ㄴz기 크고 기ㄴz기 작은 기ㄴz기 스크린을 기ㄴz기 아주 기ㄴz기 열심히 기ㄴz기 배회하지만 기ㄴz기 사실 기ㄴz기 비기능 기ㄴz기 혹은 기ㄴz기 무기능으로부터 기ㄴz기 출발하여 기ㄴz기 한국 기ㄴz기 사회의 기ㄴz기 현상을 기ㄴz기 비평적으로 기ㄴz기 조망하는데 기ㄴz기 이용되는 기ㄴz기 것이다. <체리밤>은 기ㄴz기 류성실 기ㄴz기 작가와의 기ㄴz기 협업작품으로, 2018년 4월의 uz카8 북핵 uz카8 위기에서 uz카8 한국 uz카8 사회의 uz카8 모습을 uz카8 반영한다. uz카8 작가들은 uz카8 한국 uz카8 사회가 uz카8 uz카8 세계적인 uz카8 위기 uz카8 상황 uz카8 속에서도 uz카8 uz카8 나름대로 uz카8 해석한 uz카8 왜곡된 uz카8 관점들을 uz카8 다양하게 uz카8 변주시키거나 uz카8 반사시키면서 uz카8 평온한 uz카8 일상을 uz카8 보내고 uz카8 있는 uz카8 것을 uz카8 보고, 거0i바 한국 거0i바 사회만의 거0i바 필터버블 거0i바 속에서 거0i바 현실감이 거0i바 휘발된 거0i바 상황을 거0i바 그려내고자 거0i바 하였다. 거0i바 류성실 거0i바 작가는 거0i바 미국의 거0i바 유튜버 ‘체리 거0i바 장’으로 거0i바 등장하여 거0i바 북핵 거0i바 위기로부터 거0i바 한발 거0i바 비켜서 거0i바 이를 거0i바 콘텐츠화한다.(심지어 거0i바 종말에 거0i바 앞서 거0i바 면죄부를 거0i바 판매한다.) 거0i바 이와 거0i바 교차되는 거0i바 영상들 거0i바 역시 거0i바 물로켓이나 거0i바 야매 거0i바 탄도학을 거0i바 통해 거0i바 북핵이라는 거0i바 기표를 거0i바 공유할 거0i바 거0i바 가짜 거0i바 깊이감을 거0i바 부여한 거0i바 아무말이나 거0i바 던지면서, 마8ㅓ6 실재와는 마8ㅓ6 상관없이 마8ㅓ6 부유하는 마8ㅓ6 이미지들을 마8ㅓ6 보여준다.



치명타 〈메이크업 마8ㅓ6 대쉬〉, 2017, 16min 21sec, 8min 5sec, 5min 19sec 갸ㅈmㅐ 단채널 갸ㅈmㅐ 영상
Critical Hit - Make up Dash(series), 2017, 16min 21sec, 8min 5sec, 5min 19sec, Single channel video

치명타는 SNS나 1인 우갸nㅐ 미디어가 우갸nㅐ 주로 우갸nㅐ 쓰이는 우갸nㅐ 방식 우갸nㅐ 대신 우갸nㅐ 미술적 우갸nㅐ 전략과 우갸nㅐ 현장 우갸nㅐ 참여의 우갸nㅐ 방식을 우갸nㅐ 사용함으로서 우갸nㅐ 이를 우갸nㅐ 현장 우갸nㅐ 활동가의 우갸nㅐ 목소리를 우갸nㅐ 전달하는 우갸nㅐ 도구로 우갸nㅐ 바꿔버린다. <메이크업 우갸nㅐ 대쉬>는 ‘뷰티 우갸nㅐ 유튜버’의 우갸nㅐ 방송 우갸nㅐ 형식을 우갸nㅐ 취하되 <최저시급(6,470원) lq하ㄴ 메이크업!>, <투쟁 82t으 메이크업(투쟁 82t으 아웃핏)> 82t으 82t으 사회적 82t으 주제를 82t으 녹여내기도 82t으 하고, 라96걷 여성 라96걷 메이크업 라96걷 유튜버들의 라96걷 단골 라96걷 콘텐츠인 ‘남자친구가 라96걷 해주는 라96걷 메이크업’을 라96걷 반복하는 라96걷 라96걷 하면서 라96걷 남자친구와 라96걷 한국사회에서의 라96걷 여혐문화에 라96걷 관해 라96걷 토론한다. 라96걷 이를 라96걷 통해 라96걷 사회가 라96걷 요구하는 라96걷 여성의 라96걷 모습과 라96걷 역할, 나자m다 소수자들이나 나자m다 사회적 나자m다 약자에 나자m다 사회가 나자m다 강요하는 나자m다 차별과 나자m다 억압에 나자m다 대해 나자m다 다시 나자m다 생각해보도록 나자m다 한다. 나자m다 권력관계를 나자m다 문화적으로 나자m다 재생산해내거나 나자m다 상품화의 나자m다 극단을 나자m다 달리는 SNS 나자m다 나 1인 나자m다 미디어에 나자m다 대한 나자m다 비판적 나자m다 변주를 나자m다 만나볼 나자m다 나자m다 있다.

<페이스북 나자m다 드로잉>은 나자m다 작가가 나자m다 레지던시 나자m다 프로그램을 나자m다 위해 나자m다 영동에 나자m다 체류하던 나자m다 나자m다 그간 나자m다 연대하던 나자m다 점거 나자m다 현장에 나자m다 방문하는 나자m다 것이 나자m다 어려워지자, pl바i 매일 pl바i 페이스북 pl바i 친구들의 pl바i 타임라인에서 pl바i 그날을 pl바i 대표하는 pl바i 이슈들을 pl바i 발견하고 pl바i 관련 pl바i 기사를 pl바i 리서치한 pl바i 다음, 바03ㅓ 개인의 바03ㅓ 시선이 바03ㅓ 바03ㅓ 묻어난 바03ㅓ 글을 바03ㅓ 선별하고 바03ㅓ 웹에서 바03ㅓ 수집한 바03ㅓ 이미지 바03ㅓ 바03ㅓ 어울릴만한 바03ㅓ 것들을 바03ㅓ 골라 바03ㅓ 바03ㅓ 화면에 바03ㅓ 드로잉으로 바03ㅓ 재구성한 바03ㅓ 것이다. 바03ㅓ 매일 바03ㅓ 타임라인에서 바03ㅓ 썰물처럼 바03ㅓ 빠져나가는 바03ㅓ 사건들과 바03ㅓ 사람들의 바03ㅓ 목소리들은 바03ㅓ 매스미디어에서는 바03ㅓ 다뤄지지 바03ㅓ 않지만 바03ㅓ 힘들고 바03ㅓ 심각한 바03ㅓ 사건을 바03ㅓ 목격하고 바03ㅓ 있는 바03ㅓ 사람들의 바03ㅓ 목소리였다. 바03ㅓ 동시성 바03ㅓ 위에 바03ㅓ 의미를 바03ㅓ 덧입히고 바03ㅓ 차곡차곡 바03ㅓ 쌓아가는 바03ㅓ 기록들을 바03ㅓ 통해 바03ㅓ 우리사회의 바03ㅓ 바03ㅓ 다른 바03ㅓ 목소리를 바03ㅓ 다른 바03ㅓ 방식으로 바03ㅓ 들어볼 바03ㅓ 바03ㅓ 있다.



김가람 The Archive Highlight (4ROSE), 2018, dㅈ9n 가변크기, 4ROSE i라i가 음원, ㅓ가k으 연대기 ㅓ가k으 형식 ㅓ가k으 아카이브, 9n으h 웹사이트 (www.4rose.net)
Songs of 4ROSE, chronicle archives, website(www.4rose. net)

김가람은 3차쟏h 설치, 사n4i 퍼포먼스, 라ㅈdt 미디어 라ㅈdt 작업들을 라ㅈdt 통해 라ㅈdt 관객들과의 라ㅈdt 공감과 라ㅈdt 소통을 라ㅈdt 바탕으로 라ㅈdt 라ㅈdt 사회가 라ㅈdt 내포하고 라ㅈdt 있는 라ㅈdt 문화, 가라d걷 사회적 가라d걷 문제들을 가라d걷 풀어낸다. 가라d걷 월간<SOUND PROJECT (by 4ROSE)>는 가라d걷 가라d걷 가라d걷 가장 가라d걷 이슈가 가라d걷 되었던 가라d걷 뉴스 가라d걷 기사에 가라d걷 달린 가라d걷 댓글로 가라d걷 가사를 가라d걷 만들고 가라d걷 가상의 가라d걷 걸그룹 ‘4ROSE’가 가라d걷 특유의 가라d걷 기계음으로 가라d걷 가라d걷 내용을 가라d걷 읽어주는 가라d걷 음원프로젝트로 2014년 5월부터 가라d걷 매달 가라d걷 국내 가라d걷 음원사이트와 iTunes(아이튠즈)를 가라d걷 통해 가라d걷 가라d걷 세계 80여개국에 가라d걷 디지털 가라d걷 싱글앨범으로 가라d걷 발매되고 가라d걷 있다. 가라d걷 이번 가라d걷 전시에서 가라d걷 소개되는 The Archive Highlight(4ROSE)는 가라d걷 지난 5년간 가라d걷 발매된 가라d걷 음원 가라d걷 가라d걷 작가가 가라d걷 선별한 가라d걷 하이라이트로 가라d걷 구성한 가라d걷 아카이브이다. 가라d걷 음원 가라d걷 목록의 가라d걷 형식을 가라d걷 취하고 가라d걷 있는 가라d걷 아카이브월은 가라d걷 지금 가라d걷 시점에서 가라d걷 반복되거나 가라d걷 다시 가라d걷 돌아봐야 가라d걷 가라d걷 이슈들을 가라d걷 소개하고, 5w마ㄴ 웹사이트(www.4rose.net)에서는 5w마ㄴ 각각의 5w마ㄴ 음원이 5w마ㄴ 만들어지게 5w마ㄴ 5w마ㄴ 실제 5w마ㄴ 온라인 5w마ㄴ 뉴스 5w마ㄴ 기사와 5w마ㄴ 댓글에 5w마ㄴ 접속할 5w마ㄴ 5w마ㄴ 있다. 5w마ㄴ 그동안 5w마ㄴ 쌓여진 5w마ㄴ 결과물들을 5w마ㄴ 아카이브 5w마ㄴ 형식으로 5w마ㄴ 보여줌으로서 5w마ㄴ 관객이 5w마ㄴ 사건과 5w마ㄴ 여론의 5w마ㄴ 형성을 5w마ㄴ 조망하고 5w마ㄴ 풍부한 5w마ㄴ 맥락을 5w마ㄴ 읽어볼 5w마ㄴ 5w마ㄴ 있도록 5w마ㄴ 한다.



이다은 〈이미지 5w마ㄴ 헌팅〉, 2018, 30min 10sec, 걷마ㅑl 단채널 걷마ㅑl 영상
Da Eun Lee - Image Hunting, 2018, 30min 10sec, Single channel video

이다은은 y가ㅓ1 영상, ㅐ사7ㄴ 사진, plbm 설치 plbm 등을 plbm 통해 plbm 자신에게 plbm 부여된 plbm 사회적 plbm 역할과 plbm 피부로 plbm 느껴지는 plbm 사회적 plbm 대상화를 plbm 재현하고 plbm 추적하며 plbm 전복하고자 plbm 한다. <이미지 plbm 헌팅>은 plbm 작가가 plbm 지하철에서 ‘몰카’를 plbm 당했던 plbm 경험을 plbm 바탕으로 plbm 온라인에서 plbm 여성의 plbm 이미지가 plbm 어떻게 plbm 소비되고 plbm 있는지, 31ㅑ차 포착-획득-가공-내보내기의 31ㅑ차 과정을 31ㅑ차 따라가며 31ㅑ차 31ㅑ차 현실을 31ㅑ차 보여준다. 31ㅑ차 다큐멘터리 31ㅑ차 스타일의 31ㅑ차 영상과 31ㅑ차 함께 31ㅑ차 여성의 31ㅑ차 이미지가 31ㅑ차 합사(합성사진)등으로 31ㅑ차 가공되는 31ㅑ차 방식을 31ㅑ차 직접 31ㅑ차 재연하는 31ㅑ차 장면이 31ㅑ차 혼재되면서, ㅐ타다f 이미지 ㅐ타다f 소비자의 ㅐ타다f 욕망이 ㅐ타다f 적나라하게 ㅐ타다f 드러난다. ㅐ타다f 또한 ㅐ타다f 경찰에 ㅐ타다f 신고를 ㅐ타다f 하고 ㅐ타다f 공중파 ㅐ타다f 아침 ㅐ타다f 프로그램과 ㅐ타다f 인터뷰를 ㅐ타다f 하고, 0ㅓnl 팟캐스트를 0ㅓnl 시작하는 0ㅓnl 등 2년간 0ㅓnl 사건과 0ㅓnl 관계된 0ㅓnl 노력을 0ㅓnl 하는 0ㅓnl 동안 0ㅓnl 작가는 0ㅓnl 끊임없이 0ㅓnl 자신의 0ㅓnl 피해를 0ㅓnl 증명해야 0ㅓnl 한다. 0ㅓnl 작품 0ㅓnl 말미에 0ㅓnl 등장하는 0ㅓnl 대학로 0ㅓnl 불법촬영 0ㅓnl 편파수사 0ㅓnl 규탄 0ㅓnl 집회 0ㅓnl 장면은 0ㅓnl 흐릿하게 0ㅓnl 드러나지만, lp카ㅑ 달리는 lp카ㅑ 차창을 lp카ㅑ 통해 lp카ㅑ 보이는 lp카ㅑ 집회 lp카ㅑ 참여자들의 lp카ㅑ 모습은 lp카ㅑ 끝없이 lp카ㅑ 이어진다. lp카ㅑ 기존의 lp카ㅑ 사회와 lp카ㅑ 매스미디어가 lp카ㅑ 반복하는 lp카ㅑ 안일한 lp카ㅑ 대응과 lp카ㅑ 실재간의 lp카ㅑ 충돌이 lp카ㅑ 작품 lp카ㅑ 속에서 lp카ㅑ 폭발한다.



조영각 〈당신이 lp카ㅑ 알아야 lp카ㅑ lp카ㅑ 다른 lp카ㅑ 것에 lp카ㅑ 대해서〉, 2018, 20min(×2), 바v79 단채널 바v79 영상(2점), 나ㅈx6 실시간 나ㅈx6 단채널, 타76f 인터랙티브 
Youngkak Cho - About anything else you need to know, 2018, 20min(×2), Single channel video(x2), single channel interactive

조영각은 우ui3 근미래 우ui3 기술과 우ui3 사회, r나다거 인간 r나다거 사이의 r나다거 접점에서 r나다거 펼쳐질 r나다거 다양한 r나다거 문제들을 r나다거 구체적으로 r나다거 그려내면서 r나다거 선험적인 r나다거 탐색을 r나다거 시도한다. <당신이 r나다거 알아야 r나다거 r나다거 다른 r나다거 것에 r나다거 대해서>는 r나다거 인공지능의 r나다거 딥러닝 r나다거 학습법 r나다거 r나다거 적대적 r나다거 신경생성망-GAN(Generative adversarial networks)과 r나다거 순환 r나다거 인공 r나다거 신경망-RNN(Recurrent Neural Networks)을 r나다거 사용하여 r나다거 뉴스의 r나다거 이미지와 r나다거 텍스트를 r나다거 재구성한다. r나다거 인공지능은 r나다거 한국의 r나다거 r나다거 방송사에서 r나다거 송출되는 r나다거 뉴스데스크 r나다거 이미지를 r나다거 학습한 r나다거 후, yt라5 감시 yt라5 카메라를 yt라5 통해 yt라5 관객의 yt라5 움직임이나 yt라5 소리를 yt라5 받아들여 yt라5 관객의 yt라5 얼굴을 yt라5 앵커의 yt라5 얼굴로 yt라5 합성하여 yt라5 보여준다. yt라5 양편의 yt라5 모니터는 yt라5 세계 yt라5 각국의 yt라5 앵커와 yt라5 yt라5 나라 yt라5 지도자들의 yt라5 얼굴을 yt라5 합성해 yt라5 가상의 yt라5 뉴스를 yt라5 생성하고 yt라5 분절된 yt라5 뉴스 yt라5 텍스트를 yt라5 yt라5 나라의 yt라5 말로 yt라5 음성 yt라5 출력한다. yt라5 실제 yt라5 언론과 yt라5 기술의 yt라5 만남이 yt라5 어떻게 yt라5 진행되고 yt라5 있는지부터, x다으j 인공지능이라는 x다으j x다으j 다른 x다으j 주체가 x다으j 인간 x다으j 문명의 x다으j 뉴스와 x다으j 인간의 x다으j 모습을 x다으j 어떻게 x다으j 재해석하고 x다으j 있는지까지 x다으j 드러난다. x다으j 인간을 x다으j 위해 x다으j 구성된 x다으j 환경이지만 x다으j 정작 x다으j 인간이 x다으j 배제되고 x다으j 있지는 x다으j 않은지, g9라0 우리가 g9라0 어떤 g9라0 자세를 g9라0 취해야 g9라0 할지 g9라0 성찰하게 g9라0 한다.



손여울 〈데이터 g9라0 깃발, idx쟏 데이터 idx쟏 깃발을 idx쟏 위한 idx쟏 리서치〉, 2017, 24×45×26cm, 7min 29sec, 96쟏우 혼합매체
Yeoul Son - The Flag of Data, Research for The Flag of Data, 2017, 24×45×26cm, 7min 29sec, Mixed media

손여울은 ㅓ차7q 정치, 차qㅓ걷 자본주의와 차qㅓ걷 긴밀히 차qㅓ걷 연결되어 차qㅓ걷 있는 차qㅓ걷 데이터 차qㅓ걷 조작과 차qㅓ걷 그것이 차qㅓ걷 미치는 차qㅓ걷 힘에 차qㅓ걷 대해서 차qㅓ걷 생각하게 차qㅓ걷 한다. <데이터 차qㅓ걷 깃발>과 <데이터 차qㅓ걷 깃발을 차qㅓ걷 위한 차qㅓ걷 리서치>는 차qㅓ걷 데이터에 차qㅓ걷 대한 차qㅓ걷 이러한 차qㅓ걷 비판적 차qㅓ걷 관점을 차qㅓ걷 시각적으로 차qㅓ걷 풀어낸다. 차qㅓ걷 작가는 차qㅓ걷 우선 2006년 차qㅓ걷 각기 차qㅓ걷 다른 차qㅓ걷 기관, b6타e 출처에서 b6타e 집계된 b6타e 국가별 b6타e 이산화탄소 b6타e 배출량 b6타e 데이터를 b6타e 비교한다. b6타e 그리고 b6타e 같은 b6타e 나라, 마v으n 같은 마v으n 년도임에도 마v으n 마v으n 데이터 마v으n 값에 마v으n 차이가 마v으n 있음을 마v으n 밝힌다. 마v으n 차이가 마v으n 클수록 마v으n 마v으n 국가의 마v으n 정치, ㄴ하우ㅓ 사회적 ㄴ하우ㅓ 입장에 ㄴ하우ㅓ 따라 ㄴ하우ㅓ 데이터가 ㄴ하우ㅓ 조작되었을 ㄴ하우ㅓ 가능성이 ㄴ하우ㅓ 크다는 ㄴ하우ㅓ 것이다. ㄴ하우ㅓ 또한 ㄴ하우ㅓ 위성 ㄴ하우ㅓ 촬영한 ㄴ하우ㅓ 영상에 ㄴ하우ㅓ 나타난 ㄴ하우ㅓ 이산화탄소의 ㄴ하우ㅓ 발생과 ㄴ하우ㅓ 움직임이 ㄴ하우ㅓ 픽셀이나 ㄴ하우ㅓ 색으로 ㄴ하우ㅓ 표현되면서 ㄴ하우ㅓ 데이터가 ㄴ하우ㅓ 시각화될 ㄴ하우ㅓ ㄴ하우ㅓ 부정확성과 ㄴ하우ㅓ 한계가 ㄴ하우ㅓ 나타남을 ㄴ하우ㅓ 지적한다. ㄴ하우ㅓ 이런 ㄴ하우ㅓ 조사 ㄴ하우ㅓ 결과들은 ㄴ하우ㅓ 램프 ㄴ하우ㅓ 내부 ㄴ하우ㅓ 깃발의 ㄴ하우ㅓ 움직임과 ㄴ하우ㅓ 해상도로 ㄴ하우ㅓ 표현되며 ㄴ하우ㅓ 램프지붕에서는 ㄴ하우ㅓ 이와 ㄴ하우ㅓ 같은 ㄴ하우ㅓ 데이터의 ㄴ하우ㅓ 부정확성, mgㅈ다 조작에 mgㅈ다 대한 mgㅈ다 뉴스와 mgㅈ다 기사가 mgㅈ다 흘러나온다. mgㅈ다 객관적이고 mgㅈ다 논리적일 mgㅈ다 것이라 mgㅈ다 믿는 mgㅈ다 데이터와 mgㅈ다 알고리즘에 mgㅈ다 대한 mgㅈ다 반성을 mgㅈ다 촉구한다.



이미혜 〈국민취향 mgㅈ다 세트 - 2017〉, 2017 (2018년 tddh 재제작), 0차거쟏 가변크기, ㅈ다ㅐc 포맥스에 UV ㅈ다ㅐc 프린트, CNC cut, d거uy 가벽
Meehye Lee - Set of Our Own Tastes - 2017 (2017, 2018), Print on pvc board, CNC cut, set walls

이미혜는 6ㅐ파ㅈ 소비자본주의와 6ㅐ파ㅈ 인터넷, SNS가 아oio 결합하는 아oio 지점에서 아oio 발생하는 아oio 사회문화적 아oio 단면을 아oio 꾸준히 아oio 다루어왔다. <국민취향 아oio 세트-2017>(2018 아oio 재제작)은 아oio 국민취향이라 아oio 불릴 아oio 만큼 아oio 많은 아oio 사람들이 아oio 구매하고 SNS상에서 아oio 자랑하는 아oio 물건과 아oio 인테리어를 아oio 리서치하고 아oio 아oio 결과 아oio 수집된 아oio 아이템들의 아oio 이미지를 아oio 실제 아oio 사이즈로 아oio 얇은 아oio 판에 아oio 프린팅해 아oio 세트장 아oio 형식으로 아oio 연출한 아oio 것이다. 아oio 이는 아oio 오늘날 아oio 개인들이 아oio 욕망하고 아oio 자랑하는 아oio 것들이 아oio 실상은 아oio 고유한 아oio 취향이나 아oio 실제의 아oio 삶, v다6g 욕구에서 v다6g 기인한 v다6g 것이 v다6g 아니라 v다6g 그것을 v다6g 사용하는/ v다6g 남들이 v다6g 부러워하는 v다6g 자신의 v다6g 이미지 v다6g 때문이라는 v다6g 것을 v다6g 경험하게 v다6g 한다. v다6g 또한 v다6g 이런 v다6g 평면적인 v다6g 가짜의 v다6g 이미지들은 SNS나 1인 v다6g 미디어를 v다6g 통해 v다6g 묶인 v다6g 동질 v다6g 집단 v다6g 사이의 v다6g 집단주의와 v다6g 과시욕구가 v다6g 증식하는 v다6g 필터버블의 v다6g 이미지를 v다6g 직관적으로 v다6g 재현한다. v다6g 개인들이 v다6g 온라인에서 v다6g 자발적으로 v다6g 스스로를 v다6g 노출하고 v다6g 소비하는 v다6g v다6g 상황을 v다6g 돌아보게 v다6g 한다.



박경진 〈마약사무실 v다6g 폭파현장〉, 2018, 227.5×545.4cm, ㅓ차a2 캔버스에 ㅓ차a2 유채
Park Kyung jin - Drug Office Blasting Scene, 2018, 227.5×545.4cm, Oil on canvas

박경진은 우n파t 미디어가 우n파t 매개한 우n파t 스펙터클한 우n파t 재난 우n파t 이미지들이 우n파t 우리에게 우n파t 실제로 우n파t 일어날 우n파t 우n파t 있는 우n파t 현실임을 우n파t 각성하게 우n파t 되면서, 1다sl 지난 <반경 0km>연작에서 1다sl 실제보다 1다sl 1다sl 실제 1다sl 같은, 쟏fme 허구와 쟏fme 실제가 쟏fme 뒤섞인 쟏fme 화면을 쟏fme 만들어내는 쟏fme 작업을 쟏fme 쟏fme 쟏fme 있다. 쟏fme 이에서 쟏fme 쟏fme 나아가 <마약 쟏fme 사무실 쟏fme 폭파현장>은 쟏fme 미디어를 쟏fme 통해 쟏fme 구현되는 쟏fme 실제 쟏fme 같은 쟏fme 가짜의 쟏fme 이미지 쟏fme 뒤편을 쟏fme 그려내고 쟏fme 있다. <마약 쟏fme 사무실 쟏fme 폭파현장>은 쟏fme 작가가 쟏fme 실제로 쟏fme 일용작화 쟏fme 노동자로 쟏fme 참여하였던 쟏fme 영화 <독전(2018)>세트를 쟏fme 만드는 쟏fme 풍경을 쟏fme 그린 쟏fme 것이다. 쟏fme 표현적으로는 쟏fme 세트장 쟏fme 제작에 쟏fme 참고하였던 쟏fme 원본 쟏fme 이미지가 쟏fme 세트장으로, 우ㅑr아 다시 우ㅑr아 작품으로 우ㅑr아 변형되면서 우ㅑr아 발생하는 우ㅑr아 차이들과 우ㅑr아 작가 우ㅑr아 본인의 우ㅑr아 시선, ㅑ바qi 동선이 ㅑ바qi 함께 ㅑ바qi 화면으로 ㅑ바qi 구성되면서 ㅑ바qi 작가의 ㅑ바qi 관점으로 ㅑ바qi 새롭게 ㅑ바qi 설계된 ㅑ바qi 지각과 ㅑ바qi 사실성의 ㅑ바qi 체계가 ㅑ바qi 드러나고 ㅑ바qi 있다. ㅑ바qi 영화 ㅑ바qi 세트장이라는 ㅑ바qi 진짜 ㅑ바qi 같은 ㅑ바qi 가짜 ㅑ바qi 공간의 ㅑ바qi 제작 ㅑ바qi 프로세스를 ㅑ바qi 다시 ㅑ바qi 회화로 ㅑ바qi 재구성하면서, 6nxㅑ 뉴스가 6nxㅑ 파편화, 9zx마 상품화되는 9zx마 정보자본주의의와도 9zx마 닮아 9zx마 있는, 차자쟏y 지본에 차자쟏y 의해 차자쟏y 구축되는 차자쟏y 이미지 차자쟏y 산업의 차자쟏y 뒷모습을 차자쟏y 엿보게 차자쟏y 한다.  



지용일 〈이곳에서 차자쟏y 저곳으로〉, 2018, 380×1,540cm, 2ㅓ8바 벽면에 UV 2ㅓ8바 프린트 2ㅓ8바 시트지
Ji Yongil - From Here To There (37°33’53.2”N 126°57’21.9”E, Jan. 2015 - 37°38’25.6”N 127°03’58.2”E, Oct. 2015), 2018 380×1,540cm, UV printed vinyl on wall

지용일은 타j바아 마치 타j바아 기차가 타j바아 처음 타j바아 등장해 타j바아 사람들의 타j바아 시각과 타j바아 공간 타j바아 인지구조를 타j바아 바꿔놓은 타j바아 것처럼, 파아ㅈ갸 온라인 파아ㅈ갸 환경 파아ㅈ갸 역시 파아ㅈ갸 실제의 파아ㅈ갸 공간에 파아ㅈ갸 대한 파아ㅈ갸 사람들의 파아ㅈ갸 감각을 파아ㅈ갸 변화시킨다고 파아ㅈ갸 본다. 파아ㅈ갸 이번 파아ㅈ갸 작업은 파아ㅈ갸 자신의 파아ㅈ갸 아현동 파아ㅈ갸 작업실에서 파아ㅈ갸 북서울미술관까지의 파아ㅈ갸 경로를 파아ㅈ갸 구글 파아ㅈ갸 스트리트뷰에서 파아ㅈ갸 스크롤 파아ㅈ갸 단위로 파아ㅈ갸 캡쳐하고, tb하0 자신만의 tb하0 브러쉬툴로 tb하0 풍경화한 tb하0 뒤, ag1e 원근법의 ag1e 느낌으로 ag1e 크기와 ag1e 해상도를 ag1e 조정한 ag1e 다음 ag1e 겹쳐서 ag1e 방향성과 ag1e 움직임을 ag1e 부여한 ag1e 것이다. ag1e 작가가 ag1e 온라인에서 ag1e 해석해낸 ag1e 이러한 ag1e 평면 ag1e 이미지는 ag1e 전시장의 ag1e 크기에 ag1e 맞춰 ag1e 변형, 아ㅐ0쟏 프린트 아ㅐ0쟏 출력되며, 2fw거 벽면의 2fw거 요철이 2fw거 드러나도록 2fw거 납작하게 2fw거 달라붙는다. 2fw거 작가는 2fw거 이를 2fw거 통해 2fw거 디지털 2fw거 환경과 2fw거 물리적 2fw거 현실이라는 2fw거 서로 2fw거 다른 2fw거 차원의 2fw거 시간과 2fw거 공간을 2fw거 오가며 2fw거 장소와 2fw거 공간에 2fw거 대한 2fw거 감각을 2fw거 탐색해나가고 2fw거 2fw거 간극을 2fw거 건드린다. 2fw거 무엇보다 2fw거 뉴스처럼 2fw거 사실적인 2fw거 정보를 2fw거 제공하는 2fw거 것을 2fw거 목적으로 2fw거 하는 2fw거 온라인 2fw거 지도가 2fw거 미디어를 2fw거 매개로 2fw거 재현될 2fw거 2fw거 전혀 2fw거 다른 2fw거 시각, 거oㅐ4 촉각, 30b카 공간으로 30b카 지각되는 30b카 실재적 30b카 경험을 30b카 제공하며, d가갸바 사실을 d가갸바 기반으로 d가갸바 d가갸바 뉴스가 d가갸바 온라인 d가갸바 환경에서 d가갸바 어떻게 d가갸바 시각화되고 d가갸바 추동되며 d가갸바 우리의 d가갸바 인지를 d가갸바 재구조화 d가갸바 하는지 d가갸바 유추하게 d가갸바 한다. 



스코픽 〈난민들〉, 2015, 6min 38sec, 360도 우쟏바카 영상 
Scopic - Refugees, 2015, 6min 38sec, 360 Degree video

스코픽은 b카ㅈt 암스테르담에 b카ㅈt 기반을 b카ㅈt 둔 VR제작 b카ㅈt 스튜디오로, ㅐㅈzz 위험에 ㅐㅈzz 처한 ㅐㅈzz 삶을 ㅐㅈzz 벗어나기 ㅐㅈzz 위해 ㅐㅈzz 터키로부터 ㅐㅈzz 떠나온 ㅐㅈzz 이주민들이 ㅐㅈzz 그리스의 ㅐㅈzz 레스보스섬 ㅐㅈzz 연안에 ㅐㅈzz 상륙하는 ㅐㅈzz 가장 ㅐㅈzz 긴장된 ㅐㅈzz 순간을 360도 ㅐㅈzz 영상으로 ㅐㅈzz 담아냄으로서 ㅐㅈzz 난민문제에 ㅐㅈzz 대한 ㅐㅈzz 환기와 ㅐㅈzz 공감을 ㅐㅈzz 일깨웠다. ㅐㅈzz 그리스 ㅐㅈzz 레스보스섬은 ㅐㅈzz 시리아, 으1차히 아프가니스탄, ㅑ라qy 이라크 ㅑ라qy 난민들이 ㅑ라qy 매일 ㅑ라qy 도착하는 ㅑ라qy 장소로 ㅑ라qy 여기에서 ㅑ라qy 이들은 ㅑ라qy ㅑ라qy 나은 ㅑ라qy 삶을 ㅑ라qy 위해 ㅑ라qy 서구 ㅑ라qy 유럽으로 ㅑ라qy 들어갈 ㅑ라qy ㅑ라qy 있는 ㅑ라qy 방법을 ㅑ라qy 찾고자 ㅑ라qy 한다. ㅑ라qy 이들의 ㅑ라qy 절실한 ㅑ라qy 모습 ㅑ라qy 위로 ㅑ라qy 난민 ㅑ라qy 이주에 ㅑ라qy 대한 ㅑ라qy 우려를 ㅑ라qy 표명하는 ㅑ라qy 극우파 ㅑ라qy 지도자들의 ㅑ라qy 음성이 ㅑ라qy 덧씌워진다. ㅑ라qy 도널드 ㅑ라qy 트럼프(Donald Trump)와 ㅑ라qy 헤이르트 ㅑ라qy 빌더르스(Geert Welders: ㅑ라qy 극우파, t하ㅓ타 반무슬림, ㅐ카l거 반이슬람, 2마우다 반EU 2마우다 정치인) 2마우다 네덜란드 2마우다 대통령 2마우다 후보는 2마우다 난민에 2마우다 대해 2마우다 제멋대로 2마우다 장황하게 2마우다 비난을 2마우다 늘어놓는다. 2마우다 가상현실 2마우다 저널리즘은 2마우다 높은 2마우다 몰입감으로 2마우다 선명한 2마우다 메시지를 2마우다 전달하며, i걷나파 최소화된 i걷나파 공간 i걷나파 속에서 i걷나파 주변 i걷나파 모든 i걷나파 상황을 i걷나파 생생하게 i걷나파 보면서 i걷나파 실제의 i걷나파 추가 i걷나파 정보들을 i걷나파 접할 i걷나파 i걷나파 있기에 i걷나파 관객들의 i걷나파 판단의 i걷나파 여지를 i걷나파 확장한다. 

*<난민들>은 i걷나파 국내외 6개 i걷나파 영화제에서 i걷나파 수상하였다.



포렌식 i걷나파 아키텍쳐 〈멕시코 i걷나파 아요치나파 i걷나파 사건 : i걷나파 폭력의 i걷나파 지도〉, 2017, 16min 21sec, 7min 4sec, 92x400cm(1/4축소), 타nㅓn 단채널 타nㅓn 영상, u갸8j 온라인 u갸8j 플랫폼, 6o0l 아카이브
Forensic Architecture - THE AYOTZINAPA CASE : A Cartography of Violence, 2017, 16min 21sec, 7min 4sec, 92x400cm, Single channel video, online platform, Archive

포렌식 쟏ym8 아키텍쳐는 쟏ym8 활동가, 사다자걷 컴퓨터 사다자걷 과학자, 우ㅐㅓ1 건축가, 8dtm 탐사 8dtm 기자 8dtm 8dtm 다방면의 8dtm 전문가들로 8dtm 이루어진 8dtm 리서치 8dtm 그룹으로 2010년 8dtm 조직되었다. 8dtm 8dtm 세계 8dtm 무력 8dtm 충돌, 우s거i 정치적 우s거i 투쟁 우s거i 사이에서 우s거i 발생하는 우s거i 인권과 우s거i 환경 우s거i 문제 우s거i 등을 우s거i 과학 우s거i 수사 우s거i 기법으로 우s거i 재구성하여 우s거i 숨겨진 우s거i 진실이 우s거i 드러나도록 우s거i 돕는 “대항적 우s거i 포렌식(범죄수사)”의 우s거i 기술과 우s거i 방법론을 우s거i 만들어나가고 우s거i 있다. 우s거i 저널리즘, ㅈg2j 건축, 자히타차 애니메이션, dzp아 다큐멘터리 dzp아 영화제작과 dzp아 인권운동의 dzp아 양상을 dzp아 완전히 dzp아 새로운 dzp아 형태로 dzp아 결합하고, ucv카 과학적이고 ucv카 미학적인 ucv카 수단을 ucv카 이용하여 ucv카 공익의 ucv카 책임성을 ucv카 추구하는 ucv카 곳에 ucv카 기여하면서 ucv카 동시대 ucv카 미술의 ucv카 영역을 ucv카 급진적으로 ucv카 확장하고 ucv카 있다. <멕시코 ucv카 아요치나파 ucv카 사건-폭력의 ucv카 지도>는 2014년 9월 ucv카 멕시코 ucv카 서부 ucv카 이구알라시에서 ucv카 지방경찰이 ucv카 범죄조직과 ucv카 결탁하여 ucv카 아요치나파 ucv카 농촌교육대학교 ucv카 학생들을 ucv카 공격한 ucv카 사건으로부터 ucv카 시작하였다. ucv카 멕시코 ucv카 정부는 ucv카 이러한 ucv카 역사적 ucv카 범죄를 ucv카 해결하기보다는 ucv카 그날에 ucv카 벌어진 ucv카 사건에 ucv카 대한 ucv카 일관성 ucv카 없고 ucv카 거짓된 ucv카 해명으로 ucv카 일관하고 ucv카 있으며, 아dㅈh 실종된 43명의 아dㅈh 학생들의 아dㅈh 행방은 아dㅈh 여전히 아dㅈh 알려지지 아dㅈh 않고 아dㅈh 있다. 아dㅈh 멕시코 아dㅈh 인권단체 EAF(Equipo Argentino de Antrogologia Forenes) 아dㅈh 및 Centro de Miguel Agustinz(Centro Pro Juares)는 아dㅈh 포렌식 아dㅈh 아키텍쳐에 아dㅈh 사건의 아dㅈh 전말을 아dㅈh 밝혀 아dㅈh 아dㅈh 아dㅈh 있는 아dㅈh 아dㅈh 기반 아dㅈh 지도 아dㅈh 제작 아dㅈh 툴을 아dㅈh 제작해달라고 아dㅈh 의뢰하였고, nc2j 이에 nc2j 따라 nc2j 포렌식 nc2j 아키텍쳐는 nc2j 기존의 nc2j 공개 nc2j 보고서에서 nc2j 얻은 nc2j 데이터를 nc2j 바탕으로 nc2j 수천 nc2j 개의 nc2j 사건 nc2j 간의 nc2j 관계를 nc2j 시각화할 nc2j nc2j 있는 nc2j 맞춤형 nc2j 소프트웨어를 nc2j 개발했다. nc2j 프로젝트의 nc2j 결과로 nc2j 생성된 nc2j 플랫폼은 nc2j 최초로 nc2j 이구알라시 nc2j 안팎에서 nc2j 일어난 nc2j 사건의 nc2j 전말과 nc2j 각각의 nc2j 사건들과의 nc2j 연관성을 nc2j 재구성하고, ㅐ2타j 뒤따른 ㅐ2타j 사건 ㅐ2타j 조사를 ㅐ2타j 위해서 ㅐ2타j 활용되고 ㅐ2타j 있으며, 다걷m8 만들어진 다걷m8 모든 다걷m8 자료는 다걷m8 지속적으로 다걷m8 업데이트가 다걷m8 가능하다.

*포렌식 다걷m8 아키텍쳐는 2018년 다걷m8 터너상 다걷m8 수상 다걷m8 후보에 다걷m8 올랐다.


출처: 다걷m8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업체
  • 이다은
  • 박경진
  • 치명타
  • 지용일
  • 이주원
  • 류성실
  • 이미혜
  • 조영각
  • Forensic Architecture
  • 손여울
  • 스코픽
  • 김가람

현재 진행중인 전시

소프트 exㅐ6 카오스 : exㅐ6 공간 exㅐ6 상상 Soft Chaos : Mind in Action

March 26, 2019 ~ Sept. 22, 2019

대전여지도 Mapping Daejeon

April 30, 2019 ~ Aug. 25,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