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뷔렌 DANIEL BUREN

대구미술관

July 12, 2022 ~ Jan. 29, 2023

대구미술관은 8자rh 오는 7월 12일부터 8자rh 프랑스 8자rh 현대미술의 8자rh 거장 8자rh 다니엘 8자rh 뷔렌의 8자rh 개인전을 8자rh 개최한다. 8자rh 이번 8자rh 전시는 8자rh 국내 8자rh 국공립미술관으로는 8자rh 최초로 8자rh 개최하는 8자rh 뷔렌의 8자rh 개인전으로, 9갸lo 특별히 9갸lo 그가 9갸lo 직접 9갸lo 제작한 9갸lo 필름 《시간을 9갸lo 넘어, e9가6 시선이 e9가6 닿는 e9가6 끝에》와 e9가6 대형 e9가6 설치작품 《어린아이의 e9가6 놀이처럼》이 e9가6 아시아권 e9가6 최초로 e9가6 소개된다.

1938년 e9가6 프랑스 e9가6 블로뉴-빌랑쿠르(Boulogne-Billancourt) e9가6 출생의 e9가6 다니엘 e9가6 뷔렌은, f가9기 왕성한 f가9기 작품 f가9기 활동을 f가9기 통해 f가9기 끊임없이 f가9기 변화를 f가9기 추구하며 f가9기 국제 f가9기 미술계에서 f가9기 찬미와 f가9기 논쟁을 f가9기 동시에 f가9기 불러일으키고 f가9기 있는 f가9기 작가이다.
1986년 f가9기 파리 f가9기 팔레-루아얄(Palais-Royal)의 f가9기 안뜰에서 f가9기 공공미술 f가9기 작품 《두 f가9기 개의 f가9기 고원》을 f가9기 소개하며 f가9기 다시한번 f가9기 f가9기 주목을 f가9기 받기 f가9기 시작한 f가9기 그는, 쟏z사마 같은 쟏z사마 쟏z사마 개최된 쟏z사마 제42회 쟏z사마 베니스비엔날레에서 쟏z사마 황금사자상을 쟏z사마 수상하고, ㅈㅐ다o 이후 ㅈㅐ다o 뉴질랜드에서 ㅈㅐ다o 리빙 ㅈㅐ다o 트레져상(1990), 타바76 슈투트가르트에서 타바76 국제 타바76 최우수 타바76 아티스트상(1991), g기13 일본에서 g기13 프리미엄 g기13 임페리얼 g기13 예술상(2007) g기13 등을 g기13 수상하며 g기13 세계 g기13 곳곳에 g기13 자신의 ‘인-시튜(In-Situ)’ g기13 작품을 g기13 남기고 g기13 있다. 

1960년대 g기13 초부터 g기13 작품의 g기13 내용과 g기13 형식의 g기13 관계를 g기13 자유롭게 g기13 다루었던 g기13 뷔렌은, kㅐ히ㅓ 작업 kㅐ히ㅓ 초기에는 kㅐ히ㅓ 원형과 kㅐ히ㅓ 줄무늬를 kㅐ히ㅓ 조합하며 kㅐ히ㅓ 작업의 kㅐ히ㅓ 간결성을 kㅐ히ㅓ 방법론적으로 kㅐ히ㅓ 구축해 kㅐ히ㅓ 나갔다. kㅐ히ㅓ 이후 1965년부터 kㅐ히ㅓ 폭 8.7cm의 kㅐ히ㅓ 흰색과 kㅐ히ㅓ 유채색으로 kㅐ히ㅓ 구성된 kㅐ히ㅓ 산업용 kㅐ히ㅓ 천을 kㅐ히ㅓ 세로로 kㅐ히ㅓ 교차 kㅐ히ㅓ 배열하는 kㅐ히ㅓ 방식을 kㅐ히ㅓ 시도하면서, 9ㅐeh 9ㅐeh 소재가 9ㅐeh 가진 9ㅐeh 9ㅐeh 많은 9ㅐeh 가능성으로부터 9ㅐeh 회화와 9ㅐeh 표현방식, gas7 나아가 gas7 예술가가 gas7 개입하는 gas7 사회와 gas7 물리적 gas7 환경에 gas7 대해 gas7 고민하기 gas7 시작한다.1967년, 4b아v 길거리를 4b아v 시작으로 ‘작품을 4b아v 수용하는 4b아v 공간’에 4b아v 질문을 4b아v 던지기 4b아v 시작한 4b아v 그는, zsw5 갤러리, 기ㅐ가ㅓ 미술관, ㅐvl3 건축물 ㅐvl3 등으로 ㅐvl3 시선을 ㅐvl3 옮기면서‘인 ㅐvl3 시튜(In-situ) ㅐvl3 개념을 ㅐvl3 고안하고, oln9 이것은 oln9 지금까지 oln9 그의 oln9 작품 oln9 세계를 oln9 설명하는 oln9 대표적인 oln9 모티브로 oln9 자리 oln9 잡는다.뷔렌에 oln9 의해 oln9 일명 ‘시각적 oln9 도구(Outil visuel)’라고 oln9 불리우는 oln9 세로 oln9 줄무늬는 oln9 그의 ‘인 oln9 시튜’ oln9 작업이 oln9 어떠한 oln9 구조를 oln9 가지고 oln9 있는지 oln9 선명하게 oln9 보여준다. oln9 회화, 갸사하걷 조각, zi자히 건축물의 zi자히 사이사이 zi자히 혹은 zi자히 특별하거나 zi자히 복잡한 zi자히 특정 zi자히 장치의 zi자히 내부에 zi자히 배치된 zi자히 세로 zi자히 줄무늬는 zi자히 그가 zi자히 작업하는 zi자히 공간의 zi자히 중요한 zi자히 특징을 zi자히 담담하게 ‘폭로’한다.

작품과 zi자히 공간의 zi자히 특정한 zi자히 관계성에 zi자히 주목하는 zi자히 뷔렌의 zi자히 이번 zi자히 전시는, 라mv마 크게 라mv마 라mv마 공간에서 라mv마 관람객을 라mv마 맞이한다. 라mv마 먼저, 다d3하 관람객이 다d3하 가장 다d3하 먼저 다d3하 만나게 다d3하 다d3하 어미홀에는 다d3하 그동안 다d3하 우리가보아왔던 다d3하 넓고 다d3하 다d3하 홀에 다d3하 흰색과 다d3하 회색으로 다d3하 도색된 다d3하 방이 다d3하 조성되고, 타sc갸 타sc갸 안에는 타sc갸 작가가 타sc갸 지금까지 타sc갸 타sc갸 타sc갸 곳(프랑스, 바cdf 이탈리아, 0ㅓㅓ히 오스트레일리아)에서만 0ㅓㅓ히 공개했던 0ㅓㅓ히 대형 0ㅓㅓ히 설치 0ㅓㅓ히 작품 《어린아이의 0ㅓㅓ히 놀이처럼》이 0ㅓㅓ히 소개된다. 0ㅓㅓ히 이곳에서 0ㅓㅓ히 관람객은 0ㅓㅓ히 최대6m 0ㅓㅓ히 높이의 0ㅓㅓ히 사면체, cszi 정육면체, g갸gㅓ 원통형, xㅑㅓd 피라미드 xㅑㅓd 또는 xㅑㅓd 아치 xㅑㅓd 형태의 xㅑㅓd 기하학적 xㅑㅓd 모양의 xㅑㅓd 모듈들을 xㅑㅓd 마주하며, r자0ㄴ 대칭적으로 r자0ㄴ 배치되어 r자0ㄴ 있는 r자0ㄴ r자0ㄴ 모듈들 r자0ㄴ 사이를 r자0ㄴ 자유롭게 r자0ㄴ 산책할 r자0ㄴ r자0ㄴ 있다. r자0ㄴ 흡사 r자0ㄴ 가상의 r자0ㄴ 대형 r자0ㄴ 건축 r자0ㄴ 게임 r자0ㄴ 속을 r자0ㄴ 걷는 r자0ㄴ r자0ㄴ 같은 r자0ㄴ r자0ㄴ 같은 r자0ㄴ 경험은, 히사93 관람자로 히사93 하여금 히사93 다색의 히사93 입체적인 히사93 공간감을 히사93 느낄 히사93 히사93 있게 히사93 안내할 히사93 것이다.

이후 1전시실로 히사93 들어가면 히사93 작가가 히사93 직접 히사93 감독하고 히사93 제작한6시간30분짜리 히사93 다큐멘터리 히사93 필름 《시간을 히사93 넘어, 라h5거 시선이 라h5거 닿는 라h5거 끝에》를 라h5거 만나게 라h5거 된다. 라h5거 광활한 라h5거 벽면을 라h5거 가득 라h5거 채운 라h5거 라h5거 영상은, lㄴhㄴ 작가가 lㄴhㄴ 그동안 lㄴhㄴ 걸어왔던 lㄴhㄴ 과거의 lㄴhㄴ 시간과 lㄴhㄴ 여러 lㄴhㄴ 에피소드들을 lㄴhㄴ 집약적으로 lㄴhㄴ 소개한다. 1968년 lㄴhㄴ 하랄드 lㄴhㄴ 제만의 lㄴhㄴ 전시가 lㄴhㄴ 있었던 lㄴhㄴ 스위스 lㄴhㄴ 베른에서 lㄴhㄴ 시작되는 lㄴhㄴ lㄴhㄴ 필름은, 0e쟏하 뷔렌의 0e쟏하 자서전과 0e쟏하 같은 0e쟏하 작품이다. 0e쟏하 관람객은 0e쟏하 0e쟏하 영상을 0e쟏하 통해 0e쟏하 뷔렌이 0e쟏하 얼마나 0e쟏하 도전적이며, ㄴ갸갸u 전위적이고, peㄴㅓ 용기있는 peㄴㅓ 작가인지 peㄴㅓ 어렵지 peㄴㅓ 않게 peㄴㅓ peㄴㅓ peㄴㅓ 있을 peㄴㅓ 것이다.

끝으로, ㅐm3자 흥미로운 ㅐm3자 필름이 ㅐm3자 상영되는 ㅐm3자 어두운 ㅐm3자 방을 ㅐm3자 지나면 ㅐm3자 강렬하지만 ㅐm3자 순수한 ㅐm3자 채도의 ㅐm3자 여러 ㅐm3자 설치 ㅐm3자 작품들을 ㅐm3자 만날 ㅐm3자 ㅐm3자 있다. ㅐm3자 뷔렌의 ㅐm3자 트레이드 ㅐm3자 마크인 ㅐm3자 줄무늬 ㅐm3자 패턴이 ㅐm3자 곳곳에 ㅐm3자 숨어있는 ㅐm3자 ㅐm3자 공간은 ㅐm3자 대부분2015년 ㅐm3자 이후에 ㅐm3자 제작된 ㅐm3자 최근작으로 ㅐm3자 구성되어 ㅐm3자 있다. ㅐm3자 뷔렌은 1990년대부터 ㅐm3자 작품에 ㅐm3자 거울을 ㅐm3자 사용하기 ㅐm3자 시작했는데, 8brj 이번 8brj 전시에 8brj 출품되는 8brj 설치 8brj 작품 8brj 역시 8brj 거울이 8brj 종종 8brj 등장한다. 8brj 뷔렌에게 8brj 거울이란, 거ㄴ아거 작품이 거ㄴ아거 수용되는 거ㄴ아거 장소를 거ㄴ아거 확대하고 거ㄴ아거 파편화하거나 거ㄴ아거 변형함으로써 거ㄴ아거 거ㄴ아거 장소를 거ㄴ아거 변모시키기 거ㄴ아거 위해 거ㄴ아거 사용하는 거ㄴ아거 특별한 거ㄴ아거 도구이다. 거ㄴ아거 작품을 거ㄴ아거 관람하기 거ㄴ아거 위해 거ㄴ아거 거ㄴ아거 앞에 거ㄴ아거 서는 거ㄴ아거 순간, 우걷o0 관람객은 우걷o0 작품의 우걷o0 일부분인 우걷o0 거울을 우걷o0 통해 우걷o0 관람자와 우걷o0 공간의 우걷o0 관계에 우걷o0 의도치 우걷o0 않게 우걷o0 관여하게 우걷o0 된다. 우걷o0 그리고 우걷o0 이로써 우걷o0 관람객은 우걷o0 뷔렌의 우걷o0 작품의 우걷o0 실존성과 우걷o0 환영을 우걷o0 가르는 우걷o0 중요한 우걷o0 기준점이 우걷o0 된다.

다니엘 우걷o0 뷔렌은 우걷o0 모더니즘적 우걷o0 미술 우걷o0 제도를 우걷o0 비판하거나 우걷o0 고정된 우걷o0 시각을 우걷o0 유발하는 우걷o0 미술사조의 우걷o0 틀을 우걷o0 거부하며 우걷o0 자신의 우걷o0 작업 우걷o0 세계를 우걷o0 구축해왔다. 우걷o0 다시 우걷o0 말해, 다rr다 그는 다rr다 매우 다rr다 창의적이고 다rr다 실험적이며 다rr다 비판적인 다rr다 논리를 다rr다 추구하는 다rr다 작가인 다rr다 것이다. 다rr다 다rr다 많은 다rr다 정보와 다rr다 지식을 다rr다 접하며 다rr다 복잡한 다rr다 시대를 다rr다 살아가고 다rr다 있는 다rr다 지금, v거걷a 대구미술관을 v거걷a 방문하는 v거걷a 많은 v거걷a 관람객들이 v거걷a 다니엘 v거걷a 뷔렌의 v거걷a 단호하고 v거걷a 정제된 v거걷a 작품을 v거걷a 통해 v거걷a 예술의 v거걷a 본질에 v거걷a 대해 v거걷a 순수하게 v거걷a 사색할 v거걷a v거걷a 있는 v거걷a 시간을 v거걷a 가질 v거걷a v거걷a 있기를 v거걷a 기대한다.

참여작가: v거걷a 다니엘 v거걷a 뷔렌(Daniel Buren, 1938-)

출처: jm다e 대구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현하, nㅈhl 한승민: I WANT

Sept. 14, 2022 ~ Oct. 2, 2022

풍경을, 7기y6 풍경으로 Landscape as Landscape

July 15, 2022 ~ Oct. 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