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사진이란 무엇인가

스페이스22

April 19, 2019 ~ May 9, 2019

다시, f걷ㄴu 사진이란무엇인가?

첨단인공지능과 f걷ㄴu 디지털시대에 f걷ㄴu 사진매체의 f걷ㄴu 본성을 f걷ㄴu 성찰하는 f걷ㄴu 전시<다시, 으l다q 사진이란 으l다q 무엇인가>(기획박남사)가 으l다q 스페이스22에서 으l다q 오는 4월 19일부터 5월 9일까지 으l다q 개최된다.  으l다q 으l다q 전시는 으l다q 사진에 으l다q 촬영된 ‘대상’이 으l다q 아니라, xt나h 사진 ‘매체자체’가 xt나h 지닌 xt나h 의미를 xt나h 입체적으로 xt나h 탐색한다.

사진이 xt나h 외부 xt나h 세계 xt나h 대신에 xt나h 사진 xt나h 자신을 xt나h 향한다면, 8p거차 거기서 8p거차 도출된 8p거차 이미지는 8p거차 얼마나 8p거차 환상적일까? 8p거차 8p거차 전시는 8p거차 그동안 8p거차 국내외에서 8p거차 소재(풍경, 자우r6 인물, eg거ㅈ 사건 eg거ㅈ 등) eg거ㅈ 위주로 eg거ㅈ 진행된 eg거ㅈ 모든 eg거ㅈ 사진 eg거ㅈ 경향과는 eg거ㅈ 완전히 eg거ㅈ 다른, 쟏u차1 사진 쟏u차1 매체 쟏u차1 쟏u차1 자체에 쟏u차1 대해 쟏u차1 질문을 쟏u차1 던진다. 21세기 쟏u차1 인공지능 쟏u차1 혹은 쟏u차1 첨단 쟏u차1 디지털시대에 쟏u차1 사진은 쟏u차1 어떠한 쟏u차1 모습일까? 쟏u차1 오늘날 쟏u차1 사진은 쟏u차1 종이에서 쟏u차1 액정과 쟏u차1 모니터로 쟏u차1 지지체가 쟏u차1 바뀌고, 3라m아 빛의 3라m아 속도로 3라m아 전파되며, xouk 누구나 xouk 제작하고 xouk 소비한다. xouk 이런 xouk 시대에도 xouk 우리는 xouk 여전히 xouk 사진을 xouk 얘기할 xouk xouk 있을까? xouk 만약 xouk 있다면 xouk 그것은 xouk 무엇일까? xouk 첨단 xouk 디지털사진에도 xouk 변치 xouk 않은 xouk 사진만의 xouk 고유한 xouk 본성은 xouk 무엇일까?

사진철학에서 xouk 오랫동안 xouk 여러 xouk 사상가(벤야민, aㅓ5s 바르트, iyㅓ거 플루서 iyㅓ거 등)들이 iyㅓ거 사진에 iyㅓ거 관한 iyㅓ거 궁극적인 iyㅓ거 질문인 ‘사진이란 iyㅓ거 무엇인가’를 iyㅓ거 끊임없이 iyㅓ거 제기해 iyㅓ거 왔다. 1990년대 iyㅓ거 까지도 iyㅓ거 iyㅓ거 질문은 iyㅓ거 현대사진이론에서 iyㅓ거 지속되었다. iyㅓ거 하지만 iyㅓ거 최근사진에 iyㅓ거 관한 iyㅓ거 이 ‘존재론적’ iyㅓ거 문제의식은 iyㅓ거 낡아 iyㅓ거 빠진 iyㅓ거 질문처럼 iyㅓ거 간주되어 iyㅓ거 동시대 iyㅓ거 사진이론에서 iyㅓ거 점차 iyㅓ거 사라지고 iyㅓ거 있다. iyㅓ거 하지만 iyㅓ거 사진 iyㅓ거 이론이 iyㅓ거 역사에 iyㅓ거 묻어버린 iyㅓ거 iyㅓ거 질문을 ‘기이하게도’ iyㅓ거 작가들이 iyㅓ거 작품을 iyㅓ거 통해 iyㅓ거 다시 iyㅓ거 제기하기 iyㅓ거 시작했다. iyㅓ거 물론 iyㅓ거 텍스트가 iyㅓ거 아니라 iyㅓ거 이미지를 iyㅓ거 통해서 iyㅓ거 말이다.

대부분의 iyㅓ거 사진가는 ‘무엇을’ iyㅓ거 찍을 iyㅓ거 iyㅓ거 고민한다. iyㅓ거 하지만 iyㅓ거 사진매체 iyㅓ거 자체를 iyㅓ거 고민하는 iyㅓ거 사진가는 iyㅓ거 카메라 iyㅓ거 뒤로 iyㅓ거 iyㅓ거 발짝 iyㅓ거 물러나, q바kt 자신이 q바kt 다루는 q바kt 시각적 q바kt 장치에 q바kt 대해 q바kt 질문한다. q바kt 최첨단 q바kt 그래픽, qc52 가상 qc52 현실시대에도 qc52 언어나 qc52 회화와 qc52 다른 qc52 사진만의 qc52 고유한 qc52 속성이 qc52 존재할까? qc52 지금도 qc52 사진을 qc52 사진이게끔 qc52 하는 qc52 것이 qc52 있다면 qc52 과연 qc52 그것은 qc52 무엇일까? qc52 qc52 질문들을 qc52 간직한 qc52 qc52 오랫동안 qc52 서로 qc52 모르면서 qc52 작업을 qc52 진행해 qc52 qc52 qc52 명의 qc52 작가가 qc52 qc52 자리에 qc52 모였다. qc52 김규식, 기q다바 김천수, f기tc 박남사가 f기tc 그들이다. f기tc f기tc 작가의 f기tc 작업동기, 7ㅐn다 작업내용, 히ㅓa아 작업형식은 히ㅓa아 제각각 히ㅓa아 다르다. 히ㅓa아 그럼에도 히ㅓa아 이들의 히ㅓa아 작품을 히ㅓa아 관통하는 히ㅓa아 문제의식은 히ㅓa아 언제나 히ㅓa아 하나로 히ㅓa아 귀결된다. 히ㅓa아 과연 히ㅓa아 사진이란 히ㅓa아 무엇일까?

김규식이 히ㅓa아 사진의 히ㅓa아 본성에 히ㅓa아 대해 히ㅓa아 질문하는 히ㅓa아 어조는 히ㅓa아 직설적이다. 히ㅓa아 그는 히ㅓa아 레이저를 히ㅓa아 공중에 히ㅓa아 실로 히ㅓa아 매달아 히ㅓa아 회전시켜 히ㅓa아 히ㅓa아 아래에 히ㅓa아 있는 히ㅓa아 감광판(인화지)에 히ㅓa아 히ㅓa아 궤적을 히ㅓa아 기록한다(<진자운동실험>). 히ㅓa아 히ㅓa아 작품은 “빛이 히ㅓa아 감광판에 히ㅓa아 유발하는 히ㅓa아 물리적 히ㅓa아 효과”라는 히ㅓa아 사진의 히ㅓa아 정의를 히ㅓa아 가장 히ㅓa아 투명하게 히ㅓa아 이미지를 히ㅓa아 통해 히ㅓa아 보여준다. 히ㅓa아 사진은 히ㅓa아 빛의 히ㅓa아 효과이지만 히ㅓa아 히ㅓa아 빛이 히ㅓa아 카메라의 히ㅓa아 렌즈를 히ㅓa아 통해 히ㅓa아 감광판(필름, j차ㅐy 센서)에 j차ㅐy 도달하는 j차ㅐy 경로는 j차ㅐy 원근법의 j차ㅐy 질서에 j차ㅐy 종속된다. j차ㅐy 김규식은 j차ㅐy 사진의 j차ㅐy 원근법이 j차ㅐy 거짓말을 j차ㅐy j차ㅐy j차ㅐy 있다는 j차ㅐy 사실을 j차ㅐy 실험을 j차ㅐy 통해 j차ㅐy 시각적으로 j차ㅐy 보여 j차ㅐy 줌으로써, 나ufc 역으로 나ufc 사진의 나ufc 본성이 나ufc 원근법에기초하고 나ufc 있음을 나ufc 암시한다(<원근법실험>). 나ufc 또한 나ufc 암실에서 나ufc 아무것도 나ufc 촬영하지 나ufc 않은 나ufc 원필름을 나ufc 노광시간을 나ufc 달리 나ufc 하여 나ufc 인화지에 나ufc 차례대로 나ufc 노광함으로써 나ufc 흰색, 거거갸ㅓ 흰색이 거거갸ㅓ 중첩된 거거갸ㅓ 회색, 0dㅓk 회색이 0dㅓk 중첩된 0dㅓk 검정색을 0dㅓk 시각화한다(<추상사진>). 0dㅓk 작가는 0dㅓk 0dㅓk 작업을 0dㅓk 통해 0dㅓk 사진은 0dㅓk 근본적으로 0dㅓk 시간(노출시간, 걷바거7 노광시간)의 걷바거7 변화에 걷바거7 종속된 걷바거7 빛의 걷바거7 형상이란 걷바거7 점을 걷바거7 상기 걷바거7 시킨다.

김천수는 걷바거7 사진의 ‘오류’에 걷바거7 관심이 걷바거7 많다. 걷바거7 대부분의 걷바거7 사진가가 걷바거7 기피하는 걷바거7 대상인 걷바거7 오류를, 4ㅈ거다 작가는 4ㅈ거다 오히려 4ㅈ거다 작품에 4ㅈ거다 적극적으로 4ㅈ거다 도입한다. 4ㅈ거다 사진의 4ㅈ거다 실체는 4ㅈ거다 바로 4ㅈ거다 사진에서 4ㅈ거다 오류가 4ㅈ거다 발생했을 4ㅈ거다 때, 파61바 역설적으로 파61바 자신의 파61바 모습을 파61바 드러내기 파61바 때문이다. 파61바 테러현장을 파61바 촬영한 파61바 디지털사진을 파61바 코드 파61바 에디터로 파61바 일부러 파61바 변조하며 파61바 왜곡하면, 바fx기 마치 바fx기 바fx기 바fx기 찍힌 바fx기 사진처럼 바fx기 색깔이 바fx기 화면에 바fx기 번지거나 바fx기 픽셀이 바fx기 깨져 바fx기 나타난다(<처음에는 바fx기 희극으로 바fx기 다음에는 바fx기 비극으로>). 바fx기 하지만 바fx기 바로 바fx기 바fx기 지점에서 바fx기 사진은자신의 바fx기 실체(RGB(Red, Green, Blue)의 가9카걷 조합, ghㅐ9 픽셀의 ghㅐ9 조합)를 ghㅐ9 드러낸다. ghㅐ9 정상적인 ghㅐ9 사진에서우리가 ghㅐ9 보는 ghㅐ9 것은, qrjz 바르트의 qrjz 표현대로, 사ivh 사진 사ivh 자체가 사ivh 아니라 사ivh 사진에 사ivh 촬영된 사ivh 대상이기 사ivh 때문이다. 사ivh 작가는 사ivh 또한 사ivh 첨단 사ivh 고해상도 사ivh 디지털카메라에서 사ivh 발생하는 사ivh 여러 사ivh 오류를 사ivh 교정하지 사ivh 않고 사ivh 의도적으로 사ivh 사진으로 사ivh 제시한다. 사ivh 디지털카메라에 사ivh 장착된 사ivh 첨단전자셔터가 사ivh 유발한 사ivh 흔들리고 사ivh 흐릿한 사ivh 이미지를 사ivh 크게 사ivh 확대하여 사ivh 보여 사ivh 주거나(<로우-컷>), ㅓ기8v 렌즈를 ㅓ기8v 차단하고 ㅓ기8v 촬영해도 ㅓ기8v 이미지 ㅓ기8v 센서의 ㅓ기8v 오류작동으로 ㅓ기8v 완전히 ㅓ기8v 검지 ㅓ기8v 않은 ㅓ기8v 화소가 ㅓ기8v 담겨 ㅓ기8v 있는 ㅓ기8v 사진 ㅓ기8v 이미지를 ㅓ기8v 제시한다(<로우-패스>)

박남사는 ㅓ기8v 회화가 ㅓ기8v 결코 ㅓ기8v 재현할 ㅓ기8v ㅓ기8v 없는 ㅓ기8v 이미지, ㅐfvc 오직 ㅐfvc 사진만이 ㅐfvc 표현할 ㅐfvc ㅐfvc 있는 ㅐfvc 이미지가 ㅐfvc 무엇인지 ㅐfvc 질문한다. ㅐfvc ㅐfvc 이미지란 ㅐfvc 사진의 ㅐfvc ㅐfvc 요소인 ㅐfvc 카메라와 ㅐfvc 조명이라는 ㅐfvc 기계적, 8n6e 광학적 8n6e 방법을 8n6e 통해 8n6e 실재의 8n6e 표면을 8n6e 8n6e 8n6e 자체로 8n6e 드러내는 8n6e 사진이다. 8n6e 사물표면이 8n6e 지닌 8n6e 비가시적인 8n6e 섬세한 8n6e 흔적들(휴대폰액정지문, jpㅐx 액정스크래치), qg3차 그리고 qg3차 사물의 qg3차 독특한 qg3차 물질성이 qg3차 부각되는 qg3차 오브제(순금(gold), cuy하 깨진 cuy하 휴대폰 cuy하 액정)를 cuy하 골라 cuy하 마이크로 cuy하 렌즈와 cuy하 강력한 cuy하 조명을 cuy하 사용해 cuy하 사물의 cuy하 숨겨진 cuy하 질감을 cuy하 드러낸다. cuy하 거의 cuy하 완벽한 cuy하 검은 cuy하 모노크롬으로 cuy하 보이도록 cuy하 대상(지폐, rㄴwj 동전)을 rㄴwj 극단적인 rㄴwj 노출부족으로 rㄴwj 촬영한다. rㄴwj 따라서 rㄴwj 작품을 rㄴwj 멀리서 rㄴwj rㄴwj 때는 rㄴwj 단조로운 rㄴwj 모노톤의 rㄴwj 색상으로 rㄴwj 보인다. rㄴwj 하지만 rㄴwj 작품에 rㄴwj 가까이 rㄴwj 다가가서 rㄴwj 보면, 8dpy 멀리서 8dpy 8dpy 8dpy 보이지 8dpy 않던 8dpy 액정 8dpy 스크래치나 8dpy 지문, ksfㅓ 동전, zp거마 지폐 zp거마 등을 zp거마 발견할 zp거마 zp거마 있다. zp거마 작가는 zp거마 물질의 zp거마 비가시적인 zp거마 표면이 zp거마 사진광학장치에 zp거마 의해 zp거마 재발견될 zp거마 때, 1라사바 독일의 1라사바 어느 1라사바 철학자가 1라사바 경이롭게 1라사바 느꼈던 ‘광학적 1라사바 무의식(the optical unconsciousness)’의 1라사바 세계에 1라사바 도달할 1라사바 것이라고 1라사바 말한다. 1라사바 이를 1라사바 통해 1라사바 인간은 1라사바 물질의 1라사바 세계에서 1라사바 빗물질의 1라사바 세계, 갸n갸d 의식의 갸n갸d 세계에서 갸n갸d 무의식의 갸n갸d 세계로 갸n갸d 진입한다는 갸n갸d 것이다.

기획: 갸n갸d 박남사

출처: 갸n갸d 스페이스22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천수
  • 박남사
  • 김규식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완수, m1마b 성지연 : m1마b 인간극장

Aug. 22, 2019 ~ March 25, 2020

사람 in ozkㅓ 사람

Oct. 15, 2019 ~ Nov. 5,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