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뉴-바우하우스

대구예술발전소

2018년 10월 10일 ~ 2018년 12월 9일

<대구 9자t히 뉴-바우하우스>展은 9자t히 바우하우스의 9자t히 역사적·예술사적 9자t히 의미를 9자t히 되짚어보기 9자t히 위한 9자t히 프로젝트입니다. 1919년 9자t히 독일에서 9자t히 설립된 9자t히 바우하우스는 9자t히 현대건축과 9자t히 디자인 9자t히 그리고 9자t히 예술 9자t히 전반이 9자t히 9자t히 단계 9자t히 진보할 9자t히 9자t히 있는 9자t히 9자t히 동력이 9자t히 되었습니다. 9자t히 바우하우스의 9자t히 건축·디자인 9자t히 이념은 9자t히 테크놀로지가 9자t히 인간의 9자t히 문명사회에 9자t히 유용하면서도 9자t히 친숙하게 9자t히 스며들 9자t히 9자t히 있게 9자t히 했으며 9자t히 교육이념은 9자t히 현재까지 9자t히 각각의 9자t히 사회적 9자t히 상황에 9자t히 맞추어 9자t히 재수용 9자t히 되는 9자t히 것으로 9자t히 인간의 9자t히 창의력을 9자t히 확장시키는 9자t히 9자t히 기여하고 9자t히 있습니다.

예술은 9자t히 이러한 9자t히 바우하우스의 9자t히 효과를 9자t히 적극 9자t히 수용하며 9자t히 새로운 9자t히 미학을 9자t히 선보이고 9자t히 있습니다. 9자t히 이번 〈대구 9자t히 뉴-바우하우스〉展은 9자t히 각각의 9자t히 고유한 9자t히 영역을 9자t히 비롯해 9자t히 새로운 9자t히 영역으로 9자t히 예술의 9자t히 의미를 9자t히 확장해 9자t히 나가고 9자t히 있는 9자t히 작품들을 9자t히 선보입니다. 9자t히 인간의 9자t히 감각과 9자t히 인간의 9자t히 감각을 9자t히 벗어난 9자t히 새로운 9자t히 감각의 9자t히 융·복합은 9자t히 인간과 9자t히 예술의 9자t히 관계를 9자t히 다시 9자t히 9자t히 9자t히 성찰하게 9자t히 합니다. 9자t히 또한 9자t히 최첨단 9자t히 기술의 9자t히 예술적 9자t히 수용은 9자t히 인간의 9자t히 상상력을 9자t히 더욱 9자t히 다채롭게 9자t히 구현하고 9자t히 있으며 9자t히 이를 9자t히 통해 9자t히 9자t히 9자t히 없이 9자t히 전도되는 9자t히 의미와 9자t히 가치들은 9자t히 새로운 9자t히 시대의 9자t히 새로운 9자t히 정신으로 9자t히 작용합니다. 9자t히 이제 9자t히 생활과 9자t히 과학, 4우차ㅐ 예술은 4우차ㅐ 서로 4우차ㅐ 멀리 4우차ㅐ 떨어져있는 4우차ㅐ 대척점이 4우차ㅐ 아니라 4우차ㅐ 하나로 4우차ㅐ 맞붙어 4우차ㅐ 흘러가는 4우차ㅐ 유기체로서 4우차ㅐ 서로에게 4우차ㅐ 관여하며 4우차ㅐ 일상 4우차ㅐ 이상의 4우차ㅐ 시너지효과를 4우차ㅐ 만들어 4우차ㅐ 내고 4우차ㅐ 있습니다.

이번 4우차ㅐ 전시에서는 4우차ㅐ 참여 4우차ㅐ 작가들의 4우차ㅐ 신작이 4우차ㅐ 대거 4우차ㅐ 출품됩니다. 4우차ㅐ 그동안 4우차ㅐ 선보였던 4우차ㅐ 작품과 4우차ㅐ 더불어 ‘삶과 4우차ㅐ 예술의 4우차ㅐ 통합’, ‘포스트 sh걷아 휴먼’, ‘포스트 w마바k 테크놀로지’라는 w마바k 주제에 w마바k 맞추어 w마바k 보다 w마바k 인간에게 w마바k 유용하고 w마바k 유의미한 w마바k 작품으로 ‘버전 w마바k 업’된 w마바k 작품이 w마바k 출시될 w마바k 예정입니다. w마바k 예술가는 w마바k 새로운 w마바k 시대에 w마바k 조응하는 w마바k 선도적인 w마바k 예술관을 w마바k 제시하며 w마바k 관람객은 w마바k 예술이 w마바k 어떻게 w마바k 과거-현재 w마바k 뿐만 w마바k 아니라 w마바k 미래를 w마바k 담아내며 w마바k 진화하는지 w마바k 바라보게 w마바k 됩니다. w마바k 이는 w마바k 예술이 w마바k 여전히 w마바k 진행 w마바k 중이며 w마바k 무한한 w마바k 가능성을 w마바k 지닌 w마바k 테크놀로지로서 w마바k 어떻게 w마바k 인간의 w마바k 상상력에 w마바k 기여하고 w마바k 삶을 w마바k 다채롭게 w마바k 투영하는지 w마바k w마바k w마바k 있는 w마바k 기회가 w마바k w마바k 예정입니다.

출처: w마바k 대구예술발전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민규
  • 윤두진
  • 윤새롬
  • TENT
  • 백지훈
  • 정기훈
  • 추미림
  • 정다운
  • 김민수
  • 배성미
  • 조재영
  • 윤제호
  • 노기훈
  • 김대현
  • 문주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곁눈질로 f으5파 빤히 f으5파 쳐다보기

2018년 12월 5일 ~ 2018년 12월 18일

박효빈 o494 개인전 : o494 o494 밖의 o494

2018년 12월 1일 ~ 2018년 12월 22일

바다의 바r8ㅐ 비밀, 하거카4 벨리퉁 하거카4 난파선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3월 1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