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뉴-바우하우스

대구예술발전소

Oct. 10, 2018 ~ Dec. 9, 2018

<대구 h카la 뉴-바우하우스>展은 h카la 바우하우스의 h카la 역사적·예술사적 h카la 의미를 h카la 되짚어보기 h카la 위한 h카la 프로젝트입니다. 1919년 h카la 독일에서 h카la 설립된 h카la 바우하우스는 h카la 현대건축과 h카la 디자인 h카la 그리고 h카la 예술 h카la 전반이 h카la h카la 단계 h카la 진보할 h카la h카la 있는 h카la h카la 동력이 h카la 되었습니다. h카la 바우하우스의 h카la 건축·디자인 h카la 이념은 h카la 테크놀로지가 h카la 인간의 h카la 문명사회에 h카la 유용하면서도 h카la 친숙하게 h카la 스며들 h카la h카la 있게 h카la 했으며 h카la 교육이념은 h카la 현재까지 h카la 각각의 h카la 사회적 h카la 상황에 h카la 맞추어 h카la 재수용 h카la 되는 h카la 것으로 h카la 인간의 h카la 창의력을 h카la 확장시키는 h카la h카la 기여하고 h카la 있습니다.

예술은 h카la 이러한 h카la 바우하우스의 h카la 효과를 h카la 적극 h카la 수용하며 h카la 새로운 h카la 미학을 h카la 선보이고 h카la 있습니다. h카la 이번 〈대구 h카la 뉴-바우하우스〉展은 h카la 각각의 h카la 고유한 h카la 영역을 h카la 비롯해 h카la 새로운 h카la 영역으로 h카la 예술의 h카la 의미를 h카la 확장해 h카la 나가고 h카la 있는 h카la 작품들을 h카la 선보입니다. h카la 인간의 h카la 감각과 h카la 인간의 h카la 감각을 h카la 벗어난 h카la 새로운 h카la 감각의 h카la 융·복합은 h카la 인간과 h카la 예술의 h카la 관계를 h카la 다시 h카la h카la h카la 성찰하게 h카la 합니다. h카la 또한 h카la 최첨단 h카la 기술의 h카la 예술적 h카la 수용은 h카la 인간의 h카la 상상력을 h카la 더욱 h카la 다채롭게 h카la 구현하고 h카la 있으며 h카la 이를 h카la 통해 h카la h카la h카la 없이 h카la 전도되는 h카la 의미와 h카la 가치들은 h카la 새로운 h카la 시대의 h카la 새로운 h카la 정신으로 h카la 작용합니다. h카la 이제 h카la 생활과 h카la 과학, mㅈㅈ다 예술은 mㅈㅈ다 서로 mㅈㅈ다 멀리 mㅈㅈ다 떨어져있는 mㅈㅈ다 대척점이 mㅈㅈ다 아니라 mㅈㅈ다 하나로 mㅈㅈ다 맞붙어 mㅈㅈ다 흘러가는 mㅈㅈ다 유기체로서 mㅈㅈ다 서로에게 mㅈㅈ다 관여하며 mㅈㅈ다 일상 mㅈㅈ다 이상의 mㅈㅈ다 시너지효과를 mㅈㅈ다 만들어 mㅈㅈ다 내고 mㅈㅈ다 있습니다.

이번 mㅈㅈ다 전시에서는 mㅈㅈ다 참여 mㅈㅈ다 작가들의 mㅈㅈ다 신작이 mㅈㅈ다 대거 mㅈㅈ다 출품됩니다. mㅈㅈ다 그동안 mㅈㅈ다 선보였던 mㅈㅈ다 작품과 mㅈㅈ다 더불어 ‘삶과 mㅈㅈ다 예술의 mㅈㅈ다 통합’, ‘포스트 ㄴ걷거자 휴먼’, ‘포스트 자기ㅐ마 테크놀로지’라는 자기ㅐ마 주제에 자기ㅐ마 맞추어 자기ㅐ마 보다 자기ㅐ마 인간에게 자기ㅐ마 유용하고 자기ㅐ마 유의미한 자기ㅐ마 작품으로 ‘버전 자기ㅐ마 업’된 자기ㅐ마 작품이 자기ㅐ마 출시될 자기ㅐ마 예정입니다. 자기ㅐ마 예술가는 자기ㅐ마 새로운 자기ㅐ마 시대에 자기ㅐ마 조응하는 자기ㅐ마 선도적인 자기ㅐ마 예술관을 자기ㅐ마 제시하며 자기ㅐ마 관람객은 자기ㅐ마 예술이 자기ㅐ마 어떻게 자기ㅐ마 과거-현재 자기ㅐ마 뿐만 자기ㅐ마 아니라 자기ㅐ마 미래를 자기ㅐ마 담아내며 자기ㅐ마 진화하는지 자기ㅐ마 바라보게 자기ㅐ마 됩니다. 자기ㅐ마 이는 자기ㅐ마 예술이 자기ㅐ마 여전히 자기ㅐ마 진행 자기ㅐ마 중이며 자기ㅐ마 무한한 자기ㅐ마 가능성을 자기ㅐ마 지닌 자기ㅐ마 테크놀로지로서 자기ㅐ마 어떻게 자기ㅐ마 인간의 자기ㅐ마 상상력에 자기ㅐ마 기여하고 자기ㅐ마 삶을 자기ㅐ마 다채롭게 자기ㅐ마 투영하는지 자기ㅐ마 자기ㅐ마 자기ㅐ마 있는 자기ㅐ마 기회가 자기ㅐ마 자기ㅐ마 예정입니다.

출처: 자기ㅐ마 대구예술발전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민규
  • 윤두진
  • 윤새롬
  • TENT
  • 백지훈
  • 정기훈
  • 추미림
  • 정다운
  • 김민수
  • 배성미
  • 조재영
  • 윤제호
  • 노기훈
  • 김대현
  • 문주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