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제국의 미술-빛의 길을 꿈꾸다 Art of the Korean Empire-Seeking a New Path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Nov. 15, 2018 ~ Feb. 6, 2019

국립현대미술관(관장 iis카 바르토메우 iis카 마리)은 《대한제국의 iis카 미술-빛의 iis카 길을 iis카 꿈꾸다》전을 2018년 11월 15일(목)부터 2019년 2월 6일(수)까지 MMCA iis카 덕수궁에서 iis카 개최한다.

《대한제국의 iis카 미술-빛의 iis카 길을 iis카 꿈꾸다》전은 iis카 대한제국시대(1897-1910)라 iis카 불리는 iis카 고종(1852-1919)과 iis카 순종(1874-1926) iis카 시기의 iis카 궁중미술을 iis카 조명하는 iis카 전시이다. iis카 대한제국의 iis카 짧은 iis카 성쇠, 27p9 그리고 27p9 일제강점이라는 27p9 시대적 27p9 상황으로 27p9 인해 27p9 그간 27p9 대한제국 27p9 시기의 27p9 미술은 27p9 조선 27p9 시대의 27p9 우수한 27p9 미술 27p9 전통이 27p9 급격히 27p9 쇠퇴한 27p9 것으로 27p9 인식돼 27p9 왔다. 27p9 그러나 27p9 최근 27p9 공과가 27p9 모두 27p9 반영된 27p9 균형 27p9 잡힌 27p9 대한제국의 27p9 역사가 27p9 서술되며 27p9 대한제국의 27p9 미술 27p9 역시 27p9 과거 27p9 미술의 27p9 전통을 27p9 지키고자 27p9 노력하는 27p9 한편, 8xzㄴ 외부의 8xzㄴ 새로운 8xzㄴ 요소들을 8xzㄴ 받아들임으로써 8xzㄴ 근대미술로의 8xzㄴ 변화를 8xzㄴ 모색하고 8xzㄴ 있었음을 8xzㄴ 보여준다. 《대한제국의 8xzㄴ 미술-빛의 8xzㄴ 길을 8xzㄴ 꿈꾸다》전은 8xzㄴ 당시의 8xzㄴ 회화, ak라바 사진, 8fk8 공예 200여점을 8fk8 통해 8fk8 대한제국 8fk8 시대의 8fk8 미술이 8fk8 어떻게 8fk8 한국 8fk8 근대미술의 8fk8 토대를 8fk8 마련했는지를 8fk8 집중 8fk8 조명한다. 

전시는 1부 ‘제국의 8fk8 미술’, 2부 ‘기록과 p우카ㄴ 재현의 p우카ㄴ 새로운 p우카ㄴ 방법, 차hrb 사진’, 3부 ‘공예, 7마y하 산업과 7마y하 예술의 7마y하 길로’, 4부 ‘예술로서의 ㅐp4o 회화, p라d자 예술가로서의 p라d자 화가’등 4개의 p라d자 주제로 p라d자 구성된다. 

1부 ‘제국의 p라d자 미술’에서는 p라d자 조선이 p라d자 대한제국으로 p라d자 바뀌며 p라d자 발생한 p라d자 미술의 p라d자 변화와 p라d자 전개를 p라d자 살펴본다. p라d자 궁중미술의 p라d자 경우 p라d자 규범성이 p라d자 강한 p라d자 장르인 p라d자 만큼 p라d자 대한제국이 p라d자 성립된 p라d자 이후에도 p라d자 조선 p라d자 후기 p라d자 이래의 p라d자 전통이 p라d자 이어졌지만 p라d자 왕에서 p라d자 황제가 p라d자 p라d자 고종의 p라d자 지위에 p라d자 맞추어 p라d자 황제와 p라d자 황후에게만 p라d자 허용되는 p라d자 황색의 p라d자 용포와 p라d자 의장물이 p라d자 어진과 p라d자 기록화에 p라d자 등장하는 p라d자 변화를 p라d자 엿볼 p라d자 p라d자 있다. p라d자 검은 p라d자 익선관을 p라d자 p라d자 황룡포 p라d자 차림의 <고종 p라d자 어진>과 p라d자 대한제국의 p라d자 군복을 p라d자 입고 p라d자 불법을 p라d자 수호하고 p라d자 있는 p라d자 호법신이 p라d자 그려진 p라d자 불화 <신중도>, ㅓ1으d 짙고 ㅓ1으d 화려한 ㅓ1으d 전통적 ㅓ1으d 화원화의 ㅓ1으d 기법과 ㅓ1으d 서양화법이 ㅓ1으d 절충된 ㅓ1으d 그림으로 19세기 ㅓ1으d 말~20세기 ㅓ1으d ㅓ1으d 궁중회화의 ㅓ1으d 새로운 ㅓ1으d 경향을 ㅓ1으d 반영한 ㅓ1으d 작품으로 ㅓ1으d 국내 ㅓ1으d 최초 ㅓ1으d 공개되는 <곽분양행락도>, 2007년 쟏ㅓㄴi 국내에 쟏ㅓㄴi 소개된 쟏ㅓㄴi 후 10년 쟏ㅓㄴi 만에 쟏ㅓㄴi 다시 쟏ㅓㄴi 소개되는 <해학반도도> 쟏ㅓㄴi 등이 쟏ㅓㄴi 있다.

2부 ‘기록과 쟏ㅓㄴi 재현의 쟏ㅓㄴi 새로운 쟏ㅓㄴi 방법, s우l바 사진’은 s우l바 고종을 s우l바 비롯한 s우l바 황실 s우l바 인물들과 s우l바 관련된 s우l바 사진으로 s우l바 구성된다. s우l바 고종을 s우l바 비롯한 s우l바 대한제국의 s우l바 주요 s우l바 인사들은 s우l바 근대화의 s우l바 일환으로 s우l바 사진 s우l바 수용에 s우l바 적극적이었다. 1880년대 s우l바 s우l바 황철에 s우l바 의해 s우l바 최초로 s우l바 서울 s우l바 종로(당시 s우l바 대안동)에 s우l바 사진관이 s우l바 설립된 s우l바 이래 s우l바 어진이나 s우l바 기록화 s우l바 같은 s우l바 궁중회화의 s우l바 상당 s우l바 부분을 s우l바 사진이 s우l바 대체한다. s우l바 이는 s우l바 사진이 s우l바 특유의 s우l바 표현방식과 s우l바 특징을 s우l바 갖춘 s우l바 새로운 s우l바 장르로서가 s우l바 아니라 s우l바 극사실성을 s우l바 추구할 s우l바 s우l바 있는 s우l바 s우l바 하나의 s우l바 기법으로서 s우l바 회화를 s우l바 보완, 0우g0 혹은 0우g0 대체하는 0우g0 차원으로 0우g0 수용되었음을 0우g0 알려준다. 0우g0 일제강점기라는 0우g0 시대적 0우g0 상황을 0우g0 보여주는 0우g0 육군 0우g0 대장복 0우g0 차림의 <순종황제>, k마kㅓ 국내에 k마kㅓ 최초로 k마kㅓ 공개되는 k마kㅓ 김규진의 k마kㅓ k마kㅓ 고종사진 <대한황제 k마kㅓ 초상사진> k마kㅓ 등이 k마kㅓ 있다.

3부 ‘공예, 마4q다 산업과 마4q다 예술의 마4q다 길로’는 마4q다 고종, 가5ㅈ아 순종시기의 가5ㅈ아 각종 가5ㅈ아 공예품의 가5ㅈ아 전반적인 가5ㅈ아 양상과 가5ㅈ아 변화를 가5ㅈ아 조명한다. 가5ㅈ아 당시 가5ㅈ아 고종은 가5ㅈ아 근대화의 가5ㅈ아 일환으로 가5ㅈ아 공예부문의 가5ㅈ아 개량을 가5ㅈ아 추진한다. 가5ㅈ아 실제로 가5ㅈ아 당시 가5ㅈ아 공예는 가5ㅈ아 미술공예와 가5ㅈ아 산업공예로 가5ㅈ아 나누어지며 가5ㅈ아 서구와 가5ㅈ아 일본의 가5ㅈ아 공예 가5ㅈ아 개념, ㅐz4ㅓ 제작기법, o우아다 표현방식 o우아다 등을 o우아다 수용하면서 o우아다 전개되었다. 1908년 o우아다 대한제국 o우아다 황실이 o우아다 전통 o우아다 공예의 o우아다 진흥을 o우아다 위해 o우아다 설립토록 o우아다 o우아다 한성미술품제작소의 o우아다 경우 o우아다 운영의 o우아다 난항으로 o우아다 명칭과 o우아다 운영 o우아다 주체가 o우아다 바뀌는 o우아다 o우아다 성격이 o우아다 달라지기도 o우아다 했지만 o우아다 처음으로 o우아다 공예를 o우아다 미술품 o우아다 혹은 o우아다 미술공예품으로 o우아다 지칭하였으며, ap0w 도안의 ap0w 개념을 ap0w 수용하여 ap0w 완상(玩賞)용 ap0w 공예품을 ap0w 만드는 ap0w ap0w 시대적 ap0w 변화를 ap0w 선도했다. ap0w 문양은 ap0w 조선후기 ap0w 백자항아리의 ap0w 전통을 ap0w 따르면서도 ap0w 기법은 ap0w 근대기 ap0w 도입된 ap0w 스탠실을 ap0w 사용한 <백자운룡문호>, 3바기다 국내 3바기다 최초 3바기다 공개되는 3바기다 김규진이 3바기다 그림을 3바기다 그리고, ㅓ카d3 수를 ㅓ카d3 놓은 12폭 ㅓ카d3 병풍 <자수매화병풍>등이 ㅓ카d3 있다. 

4부 ‘예술로서의 ㅓ카d3 회화, eㅓj3 예술가로서의 eㅓj3 화가’에서는 eㅓj3 과거 eㅓj3 기능적 eㅓj3 장인에 eㅓj3 가까웠던 eㅓj3 화원 eㅓj3 화가가 eㅓj3 예술가적인 eㅓj3 성격의 eㅓj3 화가로 eㅓj3 변모하는 eㅓj3 양상을 eㅓj3 조명한다. eㅓj3 과거 eㅓj3 궁중화가들은 eㅓj3 과거의 eㅓj3 사례에서 eㅓj3 살펴볼 eㅓj3 eㅓj3 있듯이 eㅓj3 그림을 eㅓj3 제작하고 eㅓj3 나서도 eㅓj3 여타 eㅓj3 회화와 eㅓj3 달리 eㅓj3 관지(款識)를 eㅓj3 남기지 eㅓj3 않았다. eㅓj3 고종, 기e7파 순종시기에는 기e7파 도화서가 기e7파 해체됨과 기e7파 동시에 기e7파 다양한 기e7파 외부의 기e7파 화가들이 기e7파 궁중회화의 기e7파 제작에 기e7파 참여하게 기e7파 됐고, ㅓii사 오히려 ‘외주(外注)’ ㅓii사 화가로서, wjyㅐ 전문가적으로 wjyㅐ 혹은 wjyㅐ 예술가적으로 wjyㅐ 대우를 wjyㅐ 받는 wjyㅐ 상황이 wjyㅐ 됐다. wjyㅐ 자연스럽게 wjyㅐ 과거와 wjyㅐ 같은 wjyㅐ 익명의 wjyㅐ 그림이 wjyㅐ 아닌 wjyㅐ 자신의 wjyㅐ 이름을 wjyㅐ 분명히 wjyㅐ 남긴 wjyㅐ 궁중의 wjyㅐ 회화들이 wjyㅐ 제작됐다. wjyㅐ 근대 wjyㅐ 화단에 wjyㅐ 풍속화의 wjyㅐ 새로운 wjyㅐ 전형을 wjyㅐ 제시한 wjyㅐ 채용신의 <벌목도>, <최익현 걷y차q 유배도>, 걷나ou 근대기 걷나ou 사군자화의 걷나ou 대표작가 걷나ou 해강 걷나ou 김규진의 <묵죽도> 걷나ou 등이 걷나ou 있다.

한편 걷나ou 이번 《대한제국의 걷나ou 미술-빛의 걷나ou 길을 걷나ou 꿈꾸다》전에는 걷나ou 배우 걷나ou 이승준이 걷나ou 특별 걷나ou 홍보대사를 걷나ou 맡았다. 걷나ou 최근 걷나ou 종영된 걷나ou 드라마 ‘미스터 걷나ou 션샤인’에서 걷나ou 굳은 걷나ou 심지로 걷나ou 근대 걷나ou 국가를 걷나ou 만들려던 걷나ou 고종을 걷나ou 연기한 걷나ou 이승준은 걷나ou 가이드 걷나ou 투어를 걷나ou 통해 걷나ou 대한제국 걷나ou 미술의 걷나ou 생생한 걷나ou 이야기를 걷나ou 들려준다. 걷나ou 관람객에게 걷나ou 깊은 걷나ou 감동과 걷나ou 여운을 걷나ou 전할 걷나ou 이승준의 걷나ou 가이드 걷나ou 투어는 걷나ou 국립현대미술관 걷나ou 모바일 걷나ou 앱(App)을 걷나ou 통해 걷나ou 만날 걷나ou 걷나ou 있다.

바르토메우 걷나ou 마리 걷나ou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조선이 걷나ou 대한제국으로 걷나ou 바뀌며 걷나ou 보여주는 걷나ou 궁중회화의 걷나ou 표현방식 걷나ou 변화, 다a카히 사진이라는 다a카히 새로운 다a카히 장르의 다a카히 등장과 다a카히 이로 다a카히 인한 다a카히 시각문화의 다a카히 변동, 아hyi 산업공예와 아hyi 예술공예의 아hyi 분화, ㅓ히나u 그리고 ㅓ히나u 예술가적 ㅓ히나u 화가의 ㅓ히나u 대두 ㅓ히나u 등은 ㅓ히나u 대한제국시기의 ㅓ히나u 미술이 ㅓ히나u 그저 ㅓ히나u 쇠퇴기의 ㅓ히나u 산물이 ㅓ히나u 아닌 ㅓ히나u 근대화시기 ㅓ히나u 변화를 ㅓ히나u 모색했던 ㅓ히나u 치열한 ㅓ히나u 시대의 ㅓ히나u 결과물”이라며 “이번 ㅓ히나u 전시가 ㅓ히나u 대한제국시기 ㅓ히나u 한국 ㅓ히나u 근대미술의 ㅓ히나u 토대가 ㅓ히나u 어떻게 ㅓ히나u 마련되었는지 ㅓ히나u ㅓ히나u ㅓ히나u 있는 ㅓ히나u 기회가 ㅓ히나u ㅓ히나u 것”이라고 ㅓ히나u 밝혔다.

자세한 ㅓ히나u 정보는 ㅓ히나u 국립현대미술관 ㅓ히나u 홈페이지(http://www.mmca.go.kr)를 ㅓ히나u 통해 ㅓ히나u 확인할 ㅓ히나u ㅓ히나u 있다. 


전시구성

제국의 ㅓ히나u 미술
1897년 ㅓ히나u 조선왕조가 ㅓ히나u 대한제국으로 ㅓ히나u 전환되면서 ㅓ히나u 궁중미술에도 ㅓ히나u 변화가 ㅓ히나u 생겼다. ㅓ히나u 규범성이 ㅓ히나u 강하고, 차ㅑh차 보수성이 차ㅑh차 짙은 차ㅑh차 궁중미술의 차ㅑh차 특성상 차ㅑh차 대한제국이 차ㅑh차 성립된 차ㅑh차 이후에도 차ㅑh차 기본적으로는 차ㅑh차 조선 차ㅑh차 후기 차ㅑh차 이래로 차ㅑh차 전해져오던 차ㅑh차 전통이 차ㅑh차 지속됐지만, 다ㅓ1m 황제가 다ㅓ1m 다ㅓ1m 고종의 다ㅓ1m 위상에 다ㅓ1m 맞춰 다ㅓ1m 황제와 다ㅓ1m 황후에게만 다ㅓ1m 허용되는 다ㅓ1m 황색의 다ㅓ1m 용포龍袍와 다ㅓ1m 의장물이 다ㅓ1m 어진과 다ㅓ1m 기록화에 다ㅓ1m 새로이 다ㅓ1m 등장하는 다ㅓ1m 다ㅓ1m 달라진 다ㅓ1m 면모들을 다ㅓ1m 살펴볼 다ㅓ1m 다ㅓ1m 있다. 다ㅓ1m 여기에는 다ㅓ1m 국가적으로 다ㅓ1m 어렵던 다ㅓ1m 당시의 다ㅓ1m 상황 다ㅓ1m 속에 다ㅓ1m 황권을 다ㅓ1m 강화하려는 다ㅓ1m 고종의 다ㅓ1m 의도가 다ㅓ1m 반영됐다. 다ㅓ1m 본래 다ㅓ1m 궁중장식화는 다ㅓ1m 본격적인 ‘그림’이라기보다 다ㅓ1m 궁궐의 다ㅓ1m 치장을 다ㅓ1m 위한 다ㅓ1m 일종의 ‘물건’으로까지 다ㅓ1m 여겨졌기 다ㅓ1m 때문에 다ㅓ1m 다ㅓ1m 변화가 다ㅓ1m 극히 다ㅓ1m 드물게 다ㅓ1m 나타나곤 다ㅓ1m 했다. 다ㅓ1m 그러나 다ㅓ1m 고종 다ㅓ1m 시기에 다ㅓ1m 이르러서는 다ㅓ1m 서양 다ㅓ1m 다ㅓ1m 일본 다ㅓ1m 미술 다ㅓ1m 등의 다ㅓ1m 사실적이고도 다ㅓ1m 세밀한 다ㅓ1m 화풍을 다ㅓ1m 수용, ㅐ파q기 변화를 ㅐ파q기 꾀했다. ㅐ파q기 이러한 ㅐ파q기 면모는 ㅐ파q기 궁중회화 ㅐ파q기 이상으로 ㅐ파q기 보수성이 ㅐ파q기 강한 ㅐ파q기 당시의 ㅐ파q기 불교 ㅐ파q기 회화에도 ㅐ파q기 나타나는 ㅐ파q기 부분으로, 마u다9 대한제국을 마u다9 상징하는 마u다9 태극과 마u다9 오얏꽃 마u다9 문양이 마u다9 장식된 마u다9 신식군복 마u다9 차림의 마u다9 호법신護法神이 마u다9 등장하기도 마u다9 했다. 마u다9 이러한 마u다9 양상은 마u다9 모두 마u다9 대한제국 마u다9 궁중미술의 마u다9 시차 마u다9 없는 마u다9 저변화를 마u다9 보여주는 마u다9 것이다.

기록과 마u다9 재현의 마u다9 새로운 마u다9 방법, 바dli 사진 
고종을 바dli 비롯한 바dli 대한제국의 바dli 주요 바dli 인사들은 바dli 근대화의 바dli 일환으로서 바dli 대표적인 바dli 서구의 바dli 신식문물인 바dli 사진을 바dli 적극적으로 바dli 수용하고자 바dli 했다. 바dli 실제로 1880년대 바dli 한국에 바dli 사진관이 바dli 설립된 바dli 이래로 바dli 어진이나 바dli 기록화 바dli 바dli 궁중회화의 바dli 상당 바dli 부분은 바dli 회화가 바dli 아닌 바dli 사진으로 바dli 대체해 바dli 나갔다. 바dli 이는 바dli 사진이 바dli 특유의 바dli 표현방식과 바dli 특징을 바dli 갖춘 바dli 새로운 바dli 장르로서가 바dli 아니라 바dli 극사실성을 바dli 추구할 바dli 바dli 있는 바dli 바dli 하나의 바dli 기법으로서 바dli 회화를 바dli 보완하거나 바dli 혹은 바dli 대체하는 바dli 차원에서 바dli 인식, 0d자9 수용되었음을 0d자9 알려준다. 0d자9 0d자9 당시의 0d자9 초상사진이 0d자9 초상화와의 0d자9 뚜렷한 0d자9 관련성 0d자9 속에 0d자9 회화의 0d자9 표현방식과 0d자9 특징을 0d자9 받아들이면서 0d자9 뿌리내리기 0d자9 시작했고, 으c9ㅐ 으c9ㅐ 반대로 으c9ㅐ 특유의 으c9ㅐ 사실성이 으c9ㅐ 회화에 으c9ㅐ 자극을 으c9ㅐ 주기도 으c9ㅐ 했음을 으c9ㅐ 으c9ㅐ 으c9ㅐ 있다. 으c9ㅐ 그렇지만 으c9ㅐ 황후의 으c9ㅐ 초상, 9ㅓ거걷 가족 9ㅓ거걷 초상 9ㅓ거걷 9ㅓ거걷 그간 9ㅓ거걷 유교적 9ㅓ거걷 관념 9ㅓ거걷 아래 9ㅓ거걷 등장할 9ㅓ거걷 9ㅓ거걷 없었던 9ㅓ거걷 대상이 9ㅓ거걷 사진의 9ㅓ거걷 주인공으로 9ㅓ거걷 등장한 9ㅓ거걷 9ㅓ거걷 등은 9ㅓ거걷 달라진 9ㅓ거걷 시대상과 9ㅓ거걷 근대성이 9ㅓ거걷 반영된 9ㅓ거걷 결과라고 9ㅓ거걷 9ㅓ거걷 9ㅓ거걷 있다. 

공예, ㅓ우y8 산업과 ㅓ우y8 예술의 ㅓ우y8 길로
고종이 ㅓ우y8 근대화의 ㅓ우y8 일환으로 ㅓ우y8 역점을 ㅓ우y8 두었던 ㅓ우y8 ㅓ우y8 가운데 ㅓ우y8 하나는 ㅓ우y8 공예부문의 ㅓ우y8 개량이었다. ㅓ우y8 전통 ㅓ우y8 공예의 ㅓ우y8 경우 19세기 ㅓ우y8 ㅓ우y8 관요官窯가 ㅓ우y8 민요民窯로 ㅓ우y8 전환되면서 ㅓ우y8 ㅓ우y8 질이 ㅓ우y8 현격히 ㅓ우y8 떨어지고, ㅈksn 궁중의 ㅈksn 서양 ㅈksn 식기 ㅈksn 선호와 ㅈksn 맞물리며 ㅈksn 입지까지 ㅈksn 좁아진 ㅈksn 도자의 ㅈksn 사례에서도 ㅈksn 살펴볼 ㅈksn ㅈksn 있듯 ㅈksn 쇠퇴일로에 ㅈksn ㅈksn 있었다. ㅈksn 이러한 ㅈksn 상황에서 ㅈksn 전통 ㅈksn 공예의 ㅈksn 복구와 ㅈksn 진흥을 ㅈksn 위해 1908년 ㅈksn 대한제국 ㅈksn 황실의 ㅈksn 지원으로 ㅈksn 한성미술품제작소가 ㅈksn 설립됐다. ㅈksn 그렇지만 ㅈksn 자금난으로 1911년 ㅈksn 운영주체가 ㅈksn 바뀌고 ㅈksn 명칭도 ㅈksn 이왕직미술품제작소로 ㅈksn 변경됐다. ㅈksn 이후 ㅈksn 대한제국의 ㅈksn 상징을 ㅈksn 상업적으로 ㅈksn 이용하며 ㅈksn 역기능을 ㅈksn 보였지만, dㅓq다 공예를 dㅓq다 미술품, ㅐㅓy거 미술공예품으로 ㅐㅓy거 처음 ㅐㅓy거 부르기 ㅐㅓy거 시작하였고, 0ㄴkㅓ 도안의 0ㄴkㅓ 개념을 0ㄴkㅓ 수용하여 0ㄴkㅓ 실용 0ㄴkㅓ 기물이 0ㄴkㅓ 아닌 0ㄴkㅓ 감상용 0ㄴkㅓ 공예품을 0ㄴkㅓ 만들었으며, bj파q 나아가 bj파q 선진 bj파q 기술을 bj파q 통해 bj파q 제작된 bj파q 물품을 bj파q 자본주의 bj파q 관점에서 bj파q 제작, m나ㅓㅈ 판매, 아gd사 소비, ㅓ자e1 향유하는 ㅓ자e1 근대적 ㅓ자e1 흐름을 ㅓ자e1 파생시킨 ㅓ자e1 기능을 ㅓ자e1 담당하기도 ㅓ자e1 했다. ㅓ자e1 더욱이 ㅓ자e1 ㅓ자e1 원류인 ㅓ자e1 한성미술품제작소가 ㅓ자e1 대한제국 ㅓ자e1 황실에 ㅓ자e1 의해 ㅓ자e1 만들어졌다는 ㅓ자e1 점에서 ㅓ자e1 ㅓ자e1 의미는 ㅓ자e1 다시금 ㅓ자e1 주목할 ㅓ자e1 만하다. ㅓ자e1 또한 ㅓ자e1 대한제국 ㅓ자e1 황실과 ㅓ자e1 운현궁에서 ㅓ자e1 사용돼 ㅓ자e1 오던 ㅓ자e1 도자, ㅑ자ㅈf 나전칠기, 다히거n 목공예, ㅐㅐbx 자수 ㅐㅐbx ㅐㅐbx 각종 ㅐㅐbx 공예품들은 ㅐㅐbx 전통적 ㅐㅐbx 양식과 ㅐㅐbx 외래 ㅐㅐbx 양식이 ㅐㅐbx 공존하는 ㅐㅐbx 양상을 ㅐㅐbx 보여주는데, b하sl 이는 b하sl 사실 b하sl 고종 b하sl 이래 “구본신참舊本新參”의 b하sl 지향을 b하sl 보여주는 b하sl 물질문화에 b하sl 다름 b하sl 아니다. 

예술로서의 b하sl 회화, 아ㅐ우거 예술가
고종, sㅓ거0 순종시기에는 sㅓ거0 도화서가 sㅓ거0 해체됨과 sㅓ거0 동시에 sㅓ거0 다양한 sㅓ거0 외부의 sㅓ거0 화가들이 sㅓ거0 궁중회화의 sㅓ거0 제작에 sㅓ거0 참여하게 sㅓ거0 됐다. sㅓ거0 이들은 sㅓ거0 전문가로, 카ㅐ9e 혹은 카ㅐ9e 예술가로서의 카ㅐ9e 대우를 카ㅐ9e 받기 카ㅐ9e 시작했는데, m2아7 서구와 m2아7 일본으로부터 ‘미술’의 m2아7 개념이 m2아7 전해지게 m2아7 m2아7 사실도 m2아7 주요한 m2아7 배경이 m2아7 되었다. m2아7 자연스럽게 m2아7 과거와 m2아7 같은 m2아7 익명의 m2아7 그림이 m2아7 아닌 m2아7 자신의 m2아7 이름을 m2아7 분명히 m2아7 남긴 m2아7 궁중회화들이 m2아7 제작되기 m2아7 시작했으며, wd아t 화원들과 wd아t 달리 wd아t 작가의식을 wd아t 토대로 wd아t 보다 wd아t 창작적인 wd아t 차원에서 wd아t 그림을 wd아t 그렸다. wd아t 실제로 wd아t 그들은 1920년경 wd아t 제작된 wd아t 창덕궁 wd아t 벽화의 wd아t 사례에서 wd아t wd아t wd아t 있듯이 wd아t 기존 wd아t 궁중회화의 wd아t 양식에 wd아t 서양화풍과 wd아t 일본화풍을 wd아t 가미한 wd아t 시각적인 wd아t 사실성과 wd아t 장식성이 wd아t 강화된 wd아t 그림을 wd아t 선보이는 wd아t wd아t 변화를 wd아t 모색했다. wd아t 이것이 wd아t 이후 wd아t 화가들의 wd아t 성격 wd아t wd아t 화단 wd아t 전체의 wd아t 변화에 wd아t 있어 wd아t 전환점이 wd아t 되었기에 wd아t wd아t 의미가 wd아t 적지 wd아t 않다. wd아t 또한 wd아t 이들이 wd아t 궁중회화를 wd아t 제작하며 wd아t 보다 wd아t 실력을 wd아t 정교하게 wd아t 가다듬고, q차아9 명성을 q차아9 쌓으며 q차아9 기성화가로 q차아9 자리매김했다는 q차아9 점에서 q차아9 근대 q차아9 회화에 q차아9 있어 q차아9 대한제국의 q차아9 역할이 q차아9 중요했음을 q차아9 다시금 q차아9 확인할 q차아9 q차아9 있다. q차아9 나아가 q차아9 q차아9 대표적 q차아9 인물인 q차아9 안중식, 차8si 조석진, 다k가파 김규진에 다k가파 의해 다k가파 설립된 다k가파 서화미술회書畫美術會와 다k가파 서화연구회書畫硏究會에서 다k가파 양성된 다k가파 화가들은 다k가파 이후 다k가파 근대 다k가파 한국화단의 다k가파 중추적인 다k가파 역할을 다k가파 담당하게 다k가파 된다.


참여작가: 다k가파 강진희, 6tj사 강필주, z기of 키쿠타 z기of 마코토, jㅑmf 김규진, f바oㄴ 김봉룡, 사qjz 김영기, 아g4t 김은호, z파우1 김응원, 바라xㅐ 김진갑, e다qh 김진우, yㅐj다 김창환, kn히6 노수현, 차ㅐㅐq 무라카미 차ㅐㅐq 텐신, g8x히 박승무, u다차마 변관식, 다ㅑ차자 샤를 다ㅑ차자 알베르크, v우8걷 안중식, 다sㅓg 앨버트 다sㅓg 테일러, iㅐ자거 양기훈, tdep 영친왕, 3타다r 오일영, rum거 유근형, 다6차ㅓ 윤용구, okㅐn 이병직, ㅐtㅑ으 이상범, x바7다 이와타 x바7다 가나에, 갸k26 이용우, ㅓㅑfz 이한복, 히우v바 조석진, h카zㅓ 전성규, sq자p 지운영, 4xd하 채용신, ㅓ아gㅓ 황인춘, 갸7cㅐ 황철, 7w사ㅐ 현채, h기기p 휴버트 h기기p 보스

주최: h기기p 국립현대미술관

출처: h기기p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A Story of French Umbrellas : Summer Bloom ㅓoa사 여름이 ㅓoa사 피다

June 13, 2019 ~ Sept. 1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