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제국의 미술-빛의 길을 꿈꾸다 Art of the Korean Empire-Seeking a New Path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2018년 11월 15일 ~ 2019년 2월 6일

국립현대미술관(관장 s걷tl 바르토메우 s걷tl 마리)은 《대한제국의 s걷tl 미술-빛의 s걷tl 길을 s걷tl 꿈꾸다》전을 2018년 11월 15일(목)부터 2019년 2월 6일(수)까지 MMCA s걷tl 덕수궁에서 s걷tl 개최한다.

《대한제국의 s걷tl 미술-빛의 s걷tl 길을 s걷tl 꿈꾸다》전은 s걷tl 대한제국시대(1897-1910)라 s걷tl 불리는 s걷tl 고종(1852-1919)과 s걷tl 순종(1874-1926) s걷tl 시기의 s걷tl 궁중미술을 s걷tl 조명하는 s걷tl 전시이다. s걷tl 대한제국의 s걷tl 짧은 s걷tl 성쇠, e75e 그리고 e75e 일제강점이라는 e75e 시대적 e75e 상황으로 e75e 인해 e75e 그간 e75e 대한제국 e75e 시기의 e75e 미술은 e75e 조선 e75e 시대의 e75e 우수한 e75e 미술 e75e 전통이 e75e 급격히 e75e 쇠퇴한 e75e 것으로 e75e 인식돼 e75e 왔다. e75e 그러나 e75e 최근 e75e 공과가 e75e 모두 e75e 반영된 e75e 균형 e75e 잡힌 e75e 대한제국의 e75e 역사가 e75e 서술되며 e75e 대한제국의 e75e 미술 e75e 역시 e75e 과거 e75e 미술의 e75e 전통을 e75e 지키고자 e75e 노력하는 e75e 한편, 으하i히 외부의 으하i히 새로운 으하i히 요소들을 으하i히 받아들임으로써 으하i히 근대미술로의 으하i히 변화를 으하i히 모색하고 으하i히 있었음을 으하i히 보여준다. 《대한제국의 으하i히 미술-빛의 으하i히 길을 으하i히 꿈꾸다》전은 으하i히 당시의 으하i히 회화, 타갸ㅐs 사진, ba파f 공예 200여점을 ba파f 통해 ba파f 대한제국 ba파f 시대의 ba파f 미술이 ba파f 어떻게 ba파f 한국 ba파f 근대미술의 ba파f 토대를 ba파f 마련했는지를 ba파f 집중 ba파f 조명한다. 

전시는 1부 ‘제국의 ba파f 미술’, 2부 ‘기록과 ㅓ차바1 재현의 ㅓ차바1 새로운 ㅓ차바1 방법, 다xcㅑ 사진’, 3부 ‘공예, ㄴ나자5 산업과 ㄴ나자5 예술의 ㄴ나자5 길로’, 4부 ‘예술로서의 f8ㅑ7 회화, xt라ㅓ 예술가로서의 xt라ㅓ 화가’등 4개의 xt라ㅓ 주제로 xt라ㅓ 구성된다. 

1부 ‘제국의 xt라ㅓ 미술’에서는 xt라ㅓ 조선이 xt라ㅓ 대한제국으로 xt라ㅓ 바뀌며 xt라ㅓ 발생한 xt라ㅓ 미술의 xt라ㅓ 변화와 xt라ㅓ 전개를 xt라ㅓ 살펴본다. xt라ㅓ 궁중미술의 xt라ㅓ 경우 xt라ㅓ 규범성이 xt라ㅓ 강한 xt라ㅓ 장르인 xt라ㅓ 만큼 xt라ㅓ 대한제국이 xt라ㅓ 성립된 xt라ㅓ 이후에도 xt라ㅓ 조선 xt라ㅓ 후기 xt라ㅓ 이래의 xt라ㅓ 전통이 xt라ㅓ 이어졌지만 xt라ㅓ 왕에서 xt라ㅓ 황제가 xt라ㅓ xt라ㅓ 고종의 xt라ㅓ 지위에 xt라ㅓ 맞추어 xt라ㅓ 황제와 xt라ㅓ 황후에게만 xt라ㅓ 허용되는 xt라ㅓ 황색의 xt라ㅓ 용포와 xt라ㅓ 의장물이 xt라ㅓ 어진과 xt라ㅓ 기록화에 xt라ㅓ 등장하는 xt라ㅓ 변화를 xt라ㅓ 엿볼 xt라ㅓ xt라ㅓ 있다. xt라ㅓ 검은 xt라ㅓ 익선관을 xt라ㅓ xt라ㅓ 황룡포 xt라ㅓ 차림의 <고종 xt라ㅓ 어진>과 xt라ㅓ 대한제국의 xt라ㅓ 군복을 xt라ㅓ 입고 xt라ㅓ 불법을 xt라ㅓ 수호하고 xt라ㅓ 있는 xt라ㅓ 호법신이 xt라ㅓ 그려진 xt라ㅓ 불화 <신중도>, pzsㅐ 짙고 pzsㅐ 화려한 pzsㅐ 전통적 pzsㅐ 화원화의 pzsㅐ 기법과 pzsㅐ 서양화법이 pzsㅐ 절충된 pzsㅐ 그림으로 19세기 pzsㅐ 말~20세기 pzsㅐ pzsㅐ 궁중회화의 pzsㅐ 새로운 pzsㅐ 경향을 pzsㅐ 반영한 pzsㅐ 작품으로 pzsㅐ 국내 pzsㅐ 최초 pzsㅐ 공개되는 <곽분양행락도>, 2007년 2ㅐ7아 국내에 2ㅐ7아 소개된 2ㅐ7아 후 10년 2ㅐ7아 만에 2ㅐ7아 다시 2ㅐ7아 소개되는 <해학반도도> 2ㅐ7아 등이 2ㅐ7아 있다.

2부 ‘기록과 2ㅐ7아 재현의 2ㅐ7아 새로운 2ㅐ7아 방법, c아가8 사진’은 c아가8 고종을 c아가8 비롯한 c아가8 황실 c아가8 인물들과 c아가8 관련된 c아가8 사진으로 c아가8 구성된다. c아가8 고종을 c아가8 비롯한 c아가8 대한제국의 c아가8 주요 c아가8 인사들은 c아가8 근대화의 c아가8 일환으로 c아가8 사진 c아가8 수용에 c아가8 적극적이었다. 1880년대 c아가8 c아가8 황철에 c아가8 의해 c아가8 최초로 c아가8 서울 c아가8 종로(당시 c아가8 대안동)에 c아가8 사진관이 c아가8 설립된 c아가8 이래 c아가8 어진이나 c아가8 기록화 c아가8 같은 c아가8 궁중회화의 c아가8 상당 c아가8 부분을 c아가8 사진이 c아가8 대체한다. c아가8 이는 c아가8 사진이 c아가8 특유의 c아가8 표현방식과 c아가8 특징을 c아가8 갖춘 c아가8 새로운 c아가8 장르로서가 c아가8 아니라 c아가8 극사실성을 c아가8 추구할 c아가8 c아가8 있는 c아가8 c아가8 하나의 c아가8 기법으로서 c아가8 회화를 c아가8 보완, wi하z 혹은 wi하z 대체하는 wi하z 차원으로 wi하z 수용되었음을 wi하z 알려준다. wi하z 일제강점기라는 wi하z 시대적 wi하z 상황을 wi하z 보여주는 wi하z 육군 wi하z 대장복 wi하z 차림의 <순종황제>, 다azn 국내에 다azn 최초로 다azn 공개되는 다azn 김규진의 다azn 다azn 고종사진 <대한황제 다azn 초상사진> 다azn 등이 다azn 있다.

3부 ‘공예, 바라r9 산업과 바라r9 예술의 바라r9 길로’는 바라r9 고종, ㅐu다라 순종시기의 ㅐu다라 각종 ㅐu다라 공예품의 ㅐu다라 전반적인 ㅐu다라 양상과 ㅐu다라 변화를 ㅐu다라 조명한다. ㅐu다라 당시 ㅐu다라 고종은 ㅐu다라 근대화의 ㅐu다라 일환으로 ㅐu다라 공예부문의 ㅐu다라 개량을 ㅐu다라 추진한다. ㅐu다라 실제로 ㅐu다라 당시 ㅐu다라 공예는 ㅐu다라 미술공예와 ㅐu다라 산업공예로 ㅐu다라 나누어지며 ㅐu다라 서구와 ㅐu다라 일본의 ㅐu다라 공예 ㅐu다라 개념, 9bnu 제작기법, c카아우 표현방식 c카아우 등을 c카아우 수용하면서 c카아우 전개되었다. 1908년 c카아우 대한제국 c카아우 황실이 c카아우 전통 c카아우 공예의 c카아우 진흥을 c카아우 위해 c카아우 설립토록 c카아우 c카아우 한성미술품제작소의 c카아우 경우 c카아우 운영의 c카아우 난항으로 c카아우 명칭과 c카아우 운영 c카아우 주체가 c카아우 바뀌는 c카아우 c카아우 성격이 c카아우 달라지기도 c카아우 했지만 c카아우 처음으로 c카아우 공예를 c카아우 미술품 c카아우 혹은 c카아우 미술공예품으로 c카아우 지칭하였으며, 라9ㅑㅈ 도안의 라9ㅑㅈ 개념을 라9ㅑㅈ 수용하여 라9ㅑㅈ 완상(玩賞)용 라9ㅑㅈ 공예품을 라9ㅑㅈ 만드는 라9ㅑㅈ 라9ㅑㅈ 시대적 라9ㅑㅈ 변화를 라9ㅑㅈ 선도했다. 라9ㅑㅈ 문양은 라9ㅑㅈ 조선후기 라9ㅑㅈ 백자항아리의 라9ㅑㅈ 전통을 라9ㅑㅈ 따르면서도 라9ㅑㅈ 기법은 라9ㅑㅈ 근대기 라9ㅑㅈ 도입된 라9ㅑㅈ 스탠실을 라9ㅑㅈ 사용한 <백자운룡문호>, a6rㄴ 국내 a6rㄴ 최초 a6rㄴ 공개되는 a6rㄴ 김규진이 a6rㄴ 그림을 a6rㄴ 그리고, 갸바fc 수를 갸바fc 놓은 12폭 갸바fc 병풍 <자수매화병풍>등이 갸바fc 있다. 

4부 ‘예술로서의 갸바fc 회화, 마바우9 예술가로서의 마바우9 화가’에서는 마바우9 과거 마바우9 기능적 마바우9 장인에 마바우9 가까웠던 마바우9 화원 마바우9 화가가 마바우9 예술가적인 마바우9 성격의 마바우9 화가로 마바우9 변모하는 마바우9 양상을 마바우9 조명한다. 마바우9 과거 마바우9 궁중화가들은 마바우9 과거의 마바우9 사례에서 마바우9 살펴볼 마바우9 마바우9 있듯이 마바우9 그림을 마바우9 제작하고 마바우9 나서도 마바우9 여타 마바우9 회화와 마바우9 달리 마바우9 관지(款識)를 마바우9 남기지 마바우9 않았다. 마바우9 고종, d히하y 순종시기에는 d히하y 도화서가 d히하y 해체됨과 d히하y 동시에 d히하y 다양한 d히하y 외부의 d히하y 화가들이 d히하y 궁중회화의 d히하y 제작에 d히하y 참여하게 d히하y 됐고, ㄴ걷f카 오히려 ‘외주(外注)’ ㄴ걷f카 화가로서, 차z우9 전문가적으로 차z우9 혹은 차z우9 예술가적으로 차z우9 대우를 차z우9 받는 차z우9 상황이 차z우9 됐다. 차z우9 자연스럽게 차z우9 과거와 차z우9 같은 차z우9 익명의 차z우9 그림이 차z우9 아닌 차z우9 자신의 차z우9 이름을 차z우9 분명히 차z우9 남긴 차z우9 궁중의 차z우9 회화들이 차z우9 제작됐다. 차z우9 근대 차z우9 화단에 차z우9 풍속화의 차z우9 새로운 차z우9 전형을 차z우9 제시한 차z우9 채용신의 <벌목도>, <최익현 ㅐ사거ㅐ 유배도>, 6걷u히 근대기 6걷u히 사군자화의 6걷u히 대표작가 6걷u히 해강 6걷u히 김규진의 <묵죽도> 6걷u히 등이 6걷u히 있다.

한편 6걷u히 이번 《대한제국의 6걷u히 미술-빛의 6걷u히 길을 6걷u히 꿈꾸다》전에는 6걷u히 배우 6걷u히 이승준이 6걷u히 특별 6걷u히 홍보대사를 6걷u히 맡았다. 6걷u히 최근 6걷u히 종영된 6걷u히 드라마 ‘미스터 6걷u히 션샤인’에서 6걷u히 굳은 6걷u히 심지로 6걷u히 근대 6걷u히 국가를 6걷u히 만들려던 6걷u히 고종을 6걷u히 연기한 6걷u히 이승준은 6걷u히 가이드 6걷u히 투어를 6걷u히 통해 6걷u히 대한제국 6걷u히 미술의 6걷u히 생생한 6걷u히 이야기를 6걷u히 들려준다. 6걷u히 관람객에게 6걷u히 깊은 6걷u히 감동과 6걷u히 여운을 6걷u히 전할 6걷u히 이승준의 6걷u히 가이드 6걷u히 투어는 6걷u히 국립현대미술관 6걷u히 모바일 6걷u히 앱(App)을 6걷u히 통해 6걷u히 만날 6걷u히 6걷u히 있다.

바르토메우 6걷u히 마리 6걷u히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조선이 6걷u히 대한제국으로 6걷u히 바뀌며 6걷u히 보여주는 6걷u히 궁중회화의 6걷u히 표현방식 6걷u히 변화, k0쟏z 사진이라는 k0쟏z 새로운 k0쟏z 장르의 k0쟏z 등장과 k0쟏z 이로 k0쟏z 인한 k0쟏z 시각문화의 k0쟏z 변동, 4우qh 산업공예와 4우qh 예술공예의 4우qh 분화, a0ㅓs 그리고 a0ㅓs 예술가적 a0ㅓs 화가의 a0ㅓs 대두 a0ㅓs 등은 a0ㅓs 대한제국시기의 a0ㅓs 미술이 a0ㅓs 그저 a0ㅓs 쇠퇴기의 a0ㅓs 산물이 a0ㅓs 아닌 a0ㅓs 근대화시기 a0ㅓs 변화를 a0ㅓs 모색했던 a0ㅓs 치열한 a0ㅓs 시대의 a0ㅓs 결과물”이라며 “이번 a0ㅓs 전시가 a0ㅓs 대한제국시기 a0ㅓs 한국 a0ㅓs 근대미술의 a0ㅓs 토대가 a0ㅓs 어떻게 a0ㅓs 마련되었는지 a0ㅓs a0ㅓs a0ㅓs 있는 a0ㅓs 기회가 a0ㅓs a0ㅓs 것”이라고 a0ㅓs 밝혔다.

자세한 a0ㅓs 정보는 a0ㅓs 국립현대미술관 a0ㅓs 홈페이지(http://www.mmca.go.kr)를 a0ㅓs 통해 a0ㅓs 확인할 a0ㅓs a0ㅓs 있다. 


전시구성

제국의 a0ㅓs 미술
1897년 a0ㅓs 조선왕조가 a0ㅓs 대한제국으로 a0ㅓs 전환되면서 a0ㅓs 궁중미술에도 a0ㅓs 변화가 a0ㅓs 생겼다. a0ㅓs 규범성이 a0ㅓs 강하고, osmㅓ 보수성이 osmㅓ 짙은 osmㅓ 궁중미술의 osmㅓ 특성상 osmㅓ 대한제국이 osmㅓ 성립된 osmㅓ 이후에도 osmㅓ 기본적으로는 osmㅓ 조선 osmㅓ 후기 osmㅓ 이래로 osmㅓ 전해져오던 osmㅓ 전통이 osmㅓ 지속됐지만, w자s0 황제가 w자s0 w자s0 고종의 w자s0 위상에 w자s0 맞춰 w자s0 황제와 w자s0 황후에게만 w자s0 허용되는 w자s0 황색의 w자s0 용포龍袍와 w자s0 의장물이 w자s0 어진과 w자s0 기록화에 w자s0 새로이 w자s0 등장하는 w자s0 w자s0 달라진 w자s0 면모들을 w자s0 살펴볼 w자s0 w자s0 있다. w자s0 여기에는 w자s0 국가적으로 w자s0 어렵던 w자s0 당시의 w자s0 상황 w자s0 속에 w자s0 황권을 w자s0 강화하려는 w자s0 고종의 w자s0 의도가 w자s0 반영됐다. w자s0 본래 w자s0 궁중장식화는 w자s0 본격적인 ‘그림’이라기보다 w자s0 궁궐의 w자s0 치장을 w자s0 위한 w자s0 일종의 ‘물건’으로까지 w자s0 여겨졌기 w자s0 때문에 w자s0 w자s0 변화가 w자s0 극히 w자s0 드물게 w자s0 나타나곤 w자s0 했다. w자s0 그러나 w자s0 고종 w자s0 시기에 w자s0 이르러서는 w자s0 서양 w자s0 w자s0 일본 w자s0 미술 w자s0 등의 w자s0 사실적이고도 w자s0 세밀한 w자s0 화풍을 w자s0 수용, r자쟏2 변화를 r자쟏2 꾀했다. r자쟏2 이러한 r자쟏2 면모는 r자쟏2 궁중회화 r자쟏2 이상으로 r자쟏2 보수성이 r자쟏2 강한 r자쟏2 당시의 r자쟏2 불교 r자쟏2 회화에도 r자쟏2 나타나는 r자쟏2 부분으로, b아6j 대한제국을 b아6j 상징하는 b아6j 태극과 b아6j 오얏꽃 b아6j 문양이 b아6j 장식된 b아6j 신식군복 b아6j 차림의 b아6j 호법신護法神이 b아6j 등장하기도 b아6j 했다. b아6j 이러한 b아6j 양상은 b아6j 모두 b아6j 대한제국 b아6j 궁중미술의 b아6j 시차 b아6j 없는 b아6j 저변화를 b아6j 보여주는 b아6j 것이다.

기록과 b아6j 재현의 b아6j 새로운 b아6j 방법, 다d타o 사진 
고종을 다d타o 비롯한 다d타o 대한제국의 다d타o 주요 다d타o 인사들은 다d타o 근대화의 다d타o 일환으로서 다d타o 대표적인 다d타o 서구의 다d타o 신식문물인 다d타o 사진을 다d타o 적극적으로 다d타o 수용하고자 다d타o 했다. 다d타o 실제로 1880년대 다d타o 한국에 다d타o 사진관이 다d타o 설립된 다d타o 이래로 다d타o 어진이나 다d타o 기록화 다d타o 다d타o 궁중회화의 다d타o 상당 다d타o 부분은 다d타o 회화가 다d타o 아닌 다d타o 사진으로 다d타o 대체해 다d타o 나갔다. 다d타o 이는 다d타o 사진이 다d타o 특유의 다d타o 표현방식과 다d타o 특징을 다d타o 갖춘 다d타o 새로운 다d타o 장르로서가 다d타o 아니라 다d타o 극사실성을 다d타o 추구할 다d타o 다d타o 있는 다d타o 다d타o 하나의 다d타o 기법으로서 다d타o 회화를 다d타o 보완하거나 다d타o 혹은 다d타o 대체하는 다d타o 차원에서 다d타o 인식, 0nv카 수용되었음을 0nv카 알려준다. 0nv카 0nv카 당시의 0nv카 초상사진이 0nv카 초상화와의 0nv카 뚜렷한 0nv카 관련성 0nv카 속에 0nv카 회화의 0nv카 표현방식과 0nv카 특징을 0nv카 받아들이면서 0nv카 뿌리내리기 0nv카 시작했고, 23ㅓ나 23ㅓ나 반대로 23ㅓ나 특유의 23ㅓ나 사실성이 23ㅓ나 회화에 23ㅓ나 자극을 23ㅓ나 주기도 23ㅓ나 했음을 23ㅓ나 23ㅓ나 23ㅓ나 있다. 23ㅓ나 그렇지만 23ㅓ나 황후의 23ㅓ나 초상, v갸카s 가족 v갸카s 초상 v갸카s v갸카s 그간 v갸카s 유교적 v갸카s 관념 v갸카s 아래 v갸카s 등장할 v갸카s v갸카s 없었던 v갸카s 대상이 v갸카s 사진의 v갸카s 주인공으로 v갸카s 등장한 v갸카s v갸카s 등은 v갸카s 달라진 v갸카s 시대상과 v갸카s 근대성이 v갸카s 반영된 v갸카s 결과라고 v갸카s v갸카s v갸카s 있다. 

공예, 하f6ㅓ 산업과 하f6ㅓ 예술의 하f6ㅓ 길로
고종이 하f6ㅓ 근대화의 하f6ㅓ 일환으로 하f6ㅓ 역점을 하f6ㅓ 두었던 하f6ㅓ 하f6ㅓ 가운데 하f6ㅓ 하나는 하f6ㅓ 공예부문의 하f6ㅓ 개량이었다. 하f6ㅓ 전통 하f6ㅓ 공예의 하f6ㅓ 경우 19세기 하f6ㅓ 하f6ㅓ 관요官窯가 하f6ㅓ 민요民窯로 하f6ㅓ 전환되면서 하f6ㅓ 하f6ㅓ 질이 하f6ㅓ 현격히 하f6ㅓ 떨어지고, 라rㅐr 궁중의 라rㅐr 서양 라rㅐr 식기 라rㅐr 선호와 라rㅐr 맞물리며 라rㅐr 입지까지 라rㅐr 좁아진 라rㅐr 도자의 라rㅐr 사례에서도 라rㅐr 살펴볼 라rㅐr 라rㅐr 있듯 라rㅐr 쇠퇴일로에 라rㅐr 라rㅐr 있었다. 라rㅐr 이러한 라rㅐr 상황에서 라rㅐr 전통 라rㅐr 공예의 라rㅐr 복구와 라rㅐr 진흥을 라rㅐr 위해 1908년 라rㅐr 대한제국 라rㅐr 황실의 라rㅐr 지원으로 라rㅐr 한성미술품제작소가 라rㅐr 설립됐다. 라rㅐr 그렇지만 라rㅐr 자금난으로 1911년 라rㅐr 운영주체가 라rㅐr 바뀌고 라rㅐr 명칭도 라rㅐr 이왕직미술품제작소로 라rㅐr 변경됐다. 라rㅐr 이후 라rㅐr 대한제국의 라rㅐr 상징을 라rㅐr 상업적으로 라rㅐr 이용하며 라rㅐr 역기능을 라rㅐr 보였지만, 8ou9 공예를 8ou9 미술품, f사2ㅓ 미술공예품으로 f사2ㅓ 처음 f사2ㅓ 부르기 f사2ㅓ 시작하였고, ㅓ갸5갸 도안의 ㅓ갸5갸 개념을 ㅓ갸5갸 수용하여 ㅓ갸5갸 실용 ㅓ갸5갸 기물이 ㅓ갸5갸 아닌 ㅓ갸5갸 감상용 ㅓ갸5갸 공예품을 ㅓ갸5갸 만들었으며, ㅑ다vn 나아가 ㅑ다vn 선진 ㅑ다vn 기술을 ㅑ다vn 통해 ㅑ다vn 제작된 ㅑ다vn 물품을 ㅑ다vn 자본주의 ㅑ다vn 관점에서 ㅑ다vn 제작, ㅓk기g 판매, u히아8 소비, ㅓ2d걷 향유하는 ㅓ2d걷 근대적 ㅓ2d걷 흐름을 ㅓ2d걷 파생시킨 ㅓ2d걷 기능을 ㅓ2d걷 담당하기도 ㅓ2d걷 했다. ㅓ2d걷 더욱이 ㅓ2d걷 ㅓ2d걷 원류인 ㅓ2d걷 한성미술품제작소가 ㅓ2d걷 대한제국 ㅓ2d걷 황실에 ㅓ2d걷 의해 ㅓ2d걷 만들어졌다는 ㅓ2d걷 점에서 ㅓ2d걷 ㅓ2d걷 의미는 ㅓ2d걷 다시금 ㅓ2d걷 주목할 ㅓ2d걷 만하다. ㅓ2d걷 또한 ㅓ2d걷 대한제국 ㅓ2d걷 황실과 ㅓ2d걷 운현궁에서 ㅓ2d걷 사용돼 ㅓ2d걷 오던 ㅓ2d걷 도자, 걷ㅑp나 나전칠기, 타ㄴ3카 목공예, j차b3 자수 j차b3 j차b3 각종 j차b3 공예품들은 j차b3 전통적 j차b3 양식과 j차b3 외래 j차b3 양식이 j차b3 공존하는 j차b3 양상을 j차b3 보여주는데, 7wvi 이는 7wvi 사실 7wvi 고종 7wvi 이래 “구본신참舊本新參”의 7wvi 지향을 7wvi 보여주는 7wvi 물질문화에 7wvi 다름 7wvi 아니다. 

예술로서의 7wvi 회화, 걷s쟏b 예술가
고종, ㅓ걷2ㅓ 순종시기에는 ㅓ걷2ㅓ 도화서가 ㅓ걷2ㅓ 해체됨과 ㅓ걷2ㅓ 동시에 ㅓ걷2ㅓ 다양한 ㅓ걷2ㅓ 외부의 ㅓ걷2ㅓ 화가들이 ㅓ걷2ㅓ 궁중회화의 ㅓ걷2ㅓ 제작에 ㅓ걷2ㅓ 참여하게 ㅓ걷2ㅓ 됐다. ㅓ걷2ㅓ 이들은 ㅓ걷2ㅓ 전문가로, 4걷으ㅓ 혹은 4걷으ㅓ 예술가로서의 4걷으ㅓ 대우를 4걷으ㅓ 받기 4걷으ㅓ 시작했는데, w마dq 서구와 w마dq 일본으로부터 ‘미술’의 w마dq 개념이 w마dq 전해지게 w마dq w마dq 사실도 w마dq 주요한 w마dq 배경이 w마dq 되었다. w마dq 자연스럽게 w마dq 과거와 w마dq 같은 w마dq 익명의 w마dq 그림이 w마dq 아닌 w마dq 자신의 w마dq 이름을 w마dq 분명히 w마dq 남긴 w마dq 궁중회화들이 w마dq 제작되기 w마dq 시작했으며, ml0a 화원들과 ml0a 달리 ml0a 작가의식을 ml0a 토대로 ml0a 보다 ml0a 창작적인 ml0a 차원에서 ml0a 그림을 ml0a 그렸다. ml0a 실제로 ml0a 그들은 1920년경 ml0a 제작된 ml0a 창덕궁 ml0a 벽화의 ml0a 사례에서 ml0a ml0a ml0a 있듯이 ml0a 기존 ml0a 궁중회화의 ml0a 양식에 ml0a 서양화풍과 ml0a 일본화풍을 ml0a 가미한 ml0a 시각적인 ml0a 사실성과 ml0a 장식성이 ml0a 강화된 ml0a 그림을 ml0a 선보이는 ml0a ml0a 변화를 ml0a 모색했다. ml0a 이것이 ml0a 이후 ml0a 화가들의 ml0a 성격 ml0a ml0a 화단 ml0a 전체의 ml0a 변화에 ml0a 있어 ml0a 전환점이 ml0a 되었기에 ml0a ml0a 의미가 ml0a 적지 ml0a 않다. ml0a 또한 ml0a 이들이 ml0a 궁중회화를 ml0a 제작하며 ml0a 보다 ml0a 실력을 ml0a 정교하게 ml0a 가다듬고, 걷거qㅐ 명성을 걷거qㅐ 쌓으며 걷거qㅐ 기성화가로 걷거qㅐ 자리매김했다는 걷거qㅐ 점에서 걷거qㅐ 근대 걷거qㅐ 회화에 걷거qㅐ 있어 걷거qㅐ 대한제국의 걷거qㅐ 역할이 걷거qㅐ 중요했음을 걷거qㅐ 다시금 걷거qㅐ 확인할 걷거qㅐ 걷거qㅐ 있다. 걷거qㅐ 나아가 걷거qㅐ 걷거qㅐ 대표적 걷거qㅐ 인물인 걷거qㅐ 안중식, 우다카u 조석진, ㅓsㅐ거 김규진에 ㅓsㅐ거 의해 ㅓsㅐ거 설립된 ㅓsㅐ거 서화미술회書畫美術會와 ㅓsㅐ거 서화연구회書畫硏究會에서 ㅓsㅐ거 양성된 ㅓsㅐ거 화가들은 ㅓsㅐ거 이후 ㅓsㅐ거 근대 ㅓsㅐ거 한국화단의 ㅓsㅐ거 중추적인 ㅓsㅐ거 역할을 ㅓsㅐ거 담당하게 ㅓsㅐ거 된다.


참여작가: ㅓsㅐ거 강진희, p6히1 강필주, th파7 키쿠타 th파7 마코토, 91아s 김규진, 걷ㅈ라하 김봉룡, 다lbㅈ 김영기, 사파파6 김은호, ㅑ나ㅓ3 김응원, 차거ㅓc 김진갑, 기ac아 김진우, zㅓ걷우 김창환, 나걷7o 노수현, 거rw우 무라카미 거rw우 텐신, 2마기5 박승무, ㅑ5f으 변관식, k자4마 샤를 k자4마 알베르크, 7아다t 안중식, jt6쟏 앨버트 jt6쟏 테일러, h쟏hu 양기훈, 타vvc 영친왕, y6쟏g 오일영, 2ㅑㅐ6 유근형, s하b파 윤용구, pzjc 이병직, 바b3사 이상범, e5ㅓx 이와타 e5ㅓx 가나에, 가j바h 이용우, k거갸8 이한복, ㅑ타nq 조석진, uㅈ5ㅐ 전성규, 타자0i 지운영, 0sx거 채용신, 라ㅓㅓ마 황인춘, 차2g8 황철, 하거k갸 현채, 0ㅓv0 휴버트 0ㅓv0 보스

주최: 0ㅓv0 국립현대미술관

출처: 0ㅓv0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19 걷b거바 풀이 걷b거바 선다 2019 Pool Rising

2019년 2월 28일 ~ 2019년 3월 31일

1919년 3월 1일 카hpj 날씨 카hpj 맑음 One Shiny Day

2019년 1월 29일 ~ 2019년 5월 12일

권순영, 바ㄴ아우 정재호 2인전 : 바ㄴ아우 기억술 記憶術

2019년 2월 14일 ~ 2019년 4월 10일

Nathalie Du Pasquier : the strange order of things

2019년 3월 8일 ~ 2019년 5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