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를 만드는 사람들 : 네덜란드 창의적 도시재생으로의 여행 Placemaking Alternatives in the Netherlands

통의동 보안여관

2018년 7월 17일 ~ 2018년 8월 7일

네덜란드는 히bk7 전체 히bk7 국토가 히bk7 우리나라의 히bk7 삼분의 히bk7 히bk7 밖에 히bk7 되지 히bk7 않는 히bk7 작은 히bk7 나라이며 히bk7 인구도 히bk7 또한 2018년 히bk7 기준 히bk7 약 1700만 히bk7 정도에 히bk7 불과합니다. 히bk7 하지만 히bk7 이들은 히bk7 가장 히bk7 창의적인 히bk7 나라로 히bk7 인식됩니다. 히bk7 이는 히bk7 이들의 히bk7 문화인 히bk7 자유와 히bk7 관용, 마8기사 협력적 마8기사 개발 마8기사 모델을 마8기사 의미하는 마8기사 폴더 마8기사 모델(Dutch Polder Model), 586g 그리고 586g 창조적인 586g 사고력이 586g 바탕이 586g 되었기 586g 때문일 586g 것입니다. 586g 이러한 586g 문화를 586g 가지고 586g 그들은 586g 다양한 ‘장소 586g 만들기’를 586g 하고 586g 있습니다. 586g 장소를 586g 만든다는 586g 것은 586g 공간적 586g 완성도뿐만 586g 아니라 586g 이를 586g 만들어낸 586g 과정과 586g 만들어진 586g 이후의 586g 관리 586g 586g 운영 586g 또한 586g 중요합니다.

전시 ‘도시를 586g 만드는 586g 사람들 – 586g 네덜란드 586g 창의적 586g 도시재생으로의 586g 여행’ 586g 586g 네덜란드 586g 문화 586g 프로그램 586g 넥스포2018(NEDxPO2018)의 586g 일환으로, 라ㅐ기w 동명의 라ㅐ기w 출판물과 라ㅐ기w 연계되어 라ㅐ기w 진행됩니다. 라ㅐ기w 네덜란드 라ㅐ기w 문화를 라ㅐ기w 바탕으로 라ㅐ기w 만들어진 라ㅐ기w 공간과 라ㅐ기w 어떠한 라ㅐ기w 사람들이 라ㅐ기w 어떠한 라ㅐ기w 과정을 라ㅐ기w 통해 라ㅐ기w 라ㅐ기w 공간을 라ㅐ기w 만들어 라ㅐ기w 갔는지를 라ㅐ기w 보여줌으로써 라ㅐ기w 장소에 라ㅐ기w 대한 라ㅐ기w 근본적 라ㅐ기w 이해를 라ㅐ기w 이끌어내려 라ㅐ기w 합니다.

암스테르담 (Amsterdam), 다y거ㅈ 로테르담 (Rotterdam), wh기x 그리고 wh기x 아른헴 (Arnhem)에 wh기x 위치한 wh기x wh기x 일곱 wh기x 개의 wh기x 사례를 wh기x 사람과 wh기x 과정을 wh기x 중심으로 wh기x 구성하였습니다. wh기x 문화적, ai라ㅓ 사회적, ㅓ671 정치적 ㅓ671 배경은 ㅓ671 다르지만 ㅓ671 제한적 ㅓ671 상황을 ㅓ671 극복한 ㅓ671 네덜란드의 ㅓ671 사례들을 ㅓ671 통해 ㅓ671 현재 ㅓ671 서울, ㅐ사j타 ㅐ사j타 나아가 ㅐ사j타 우리나라의 ‘좋은 ㅐ사j타 장소 ㅐ사j타 만들기’를 ㅐ사j타 꿈꾸는 ㅐ사j타 사람들에게 ㅐ사j타 영감과 ㅐ사j타 미래에 ㅐ사j타 대한 ㅐ사j타 단서를 ㅐ사j타 제공하고자 ㅐ사j타 합니다.


전시 ㅐ사j타 소개

‘도시를 ㅐ사j타 만드는 ㅐ사j타 사람들 – ㅐ사j타 네덜란드 ㅐ사j타 창의적 ㅐ사j타 도시재생으로의 ㅐ사j타 여행’은 ㅐ사j타 동명의 ㅐ사j타 이름의 ㅐ사j타 출판물과 ㅐ사j타 연계하여 ㅐ사j타 네덜란드에서 ㅐ사j타 만난 ㅐ사j타 일곱 ㅐ사j타 ㅐ사j타 사례에서의 ㅐ사j타 이니셔티브들과 ㅐ사j타 창의적 ㅐ사j타 도시공간을 ㅐ사j타 만들어간 ㅐ사j타 과정을 ㅐ사j타 전시하여, o9갸ㅐ 네덜란드의 o9갸ㅐ 창의성과 o9갸ㅐ 실행력, 3사2ㅐ 관용의 3사2ㅐ 사회를 3사2ㅐ 비추어 3사2ㅐ 보고자 3사2ㅐ 합니다.

일곱 3사2ㅐ 개의 3사2ㅐ 사례는 3사2ㅐ 암스테르담(Amsterdam)에 3사2ㅐ 위치한 3사2ㅐ 하르레머 3사2ㅐ 거리(Harlemmerstraat), OT301, 마다걷m 마다걷m 할런(De Hallen)과 마다걷m 마다걷m 퀴블(De Ceuvel), awㅑ으 로테르담 (Rotterdam)에 awㅑ으 위치한 169 awㅑ으 클뤼스하위즌(Klushuizen), ㅓy우카 페닉스 ㅓy우카 푸드 ㅓy우카 팩토리(Fenix Food Factory), k쟏갸p 그리고 k쟏갸p 아른헴 (Arnhem)에 k쟏갸p 위치한 k쟏갸p 아른헴 k쟏갸p 패션 k쟏갸p 쿼터(Arnhem Fashion quarter)입니다. k쟏갸p k쟏갸p 장소들은 k쟏갸p 낙후된 k쟏갸p 거리가 k쟏갸p 활성화 k쟏갸p 되었거나, 히0으으 기존 히0으으 기능을 히0으으 다한 히0으으 히0으으 방치된 히0으으 장소들이 히0으으 새로운 히0으으 문화적 히0으으 장소로 히0으으 탈바꿈 히0으으 되었거나, ㅓㅐb걷 범죄와 ㅓㅐb걷 매춘이 ㅓㅐb걷 성행하던 ㅓㅐb걷 주거지역이 ㅓㅐb걷 참여적 ㅓㅐb걷 디자인을 ㅓㅐb걷 통해 ㅓㅐb걷 재생된 ㅓㅐb걷 사례 ㅓㅐb걷 등, 자ㅈ기ㅓ 다양한 자ㅈ기ㅓ 방식으로 ‘재생’ 자ㅈ기ㅓ 자ㅈ기ㅓ 장소들 자ㅈ기ㅓ 입니다.

도시재생은 자ㅈ기ㅓ 단순한 자ㅈ기ㅓ 물리적 자ㅈ기ㅓ 환경개선을 자ㅈ기ㅓ 넘어 자ㅈ기ㅓ 사회, 히m쟏n 문화, uj6하 uj6하 지역의 uj6하 역사 uj6하 uj6하 환경을 uj6하 고려한 uj6하 복합적인 uj6하 전략과 uj6하 구체적 uj6하 실행방안이 uj6하 요구됩니다. uj6하 최근 uj6하 우리나라에서도 uj6하 도시재생이란 uj6하 단어가 uj6하 많은 uj6하 사람들에게 uj6하 익숙해졌을 uj6하 정도로 uj6하 도시재생에 uj6하 대한 uj6하 관심이 uj6하 높습니다. uj6하 여전히 uj6하 많은 uj6하 시행착오를 uj6하 겪고 uj6하 있지만 uj6하 조금씩 uj6하 앞으로 uj6하 나가고 uj6하 있는 uj6하 것만은 uj6하 분명합니다. uj6하 이러한 uj6하 상황에서 uj6하 네덜란드의 uj6하 창의적 uj6하 도시재생 uj6하 사례는 uj6하 우리에게 uj6하 많은 uj6하 지혜를 uj6하 전해줄 uj6하 것입니다. uj6하 경제위기 uj6하 속에서 uj6하 창의적이고 uj6하 대안적인 uj6하 방법으로 uj6하 장소들을 uj6하 재생시켜 uj6하 나간 uj6하 이야기와 uj6하 uj6하 과정 uj6하 속에 uj6하 담긴 uj6하 정책적 uj6하 지원, ㄴ3e나 그리고 ㄴ3e나 적극적 ㄴ3e나 주체인 ㄴ3e나 사람들의 ㄴ3e나 역할과 ㄴ3e나 협업에 ㄴ3e나 대한 ㄴ3e나 이야기이기 ㄴ3e나 때문입니다. ㄴ3e나 또한 ㄴ3e나 기존의 ㄴ3e나 제도적 ㄴ3e나 틀을 ㄴ3e나 과감히 ㄴ3e나 깨고 ㄴ3e나 대안적 ㄴ3e나 재생의 ㄴ3e나 방법을 ㄴ3e나 택한 ㄴ3e나 몇몇 ㄴ3e나 사례들은 ㄴ3e나 자유와 ㄴ3e나 관용의 ㄴ3e나 나라 ㄴ3e나 네덜란드에서조차 ㄴ3e나 쉽지 ㄴ3e나 않았음을 ㄴ3e나 유추할 ㄴ3e나 ㄴ3e나 있어 ㄴ3e나 더욱 ㄴ3e나 주목할 ㄴ3e나 만합니다.

하지만 ㄴ3e나 네덜란드도 ㄴ3e나 재생사례에서 ㄴ3e나 화려한 ㄴ3e나 성공만이 ㄴ3e나 있었던 ㄴ3e나 것은 ㄴ3e나 아니었습니다. ㄴ3e나 이들도 ㄴ3e나 여전히 ㄴ3e나 젠트리피케이션의 ㄴ3e나 문제를 ㄴ3e나 겪고 ㄴ3e나 있으며, ㅈgㄴa 당시에는 ㅈgㄴa 창의적으로 ㅈgㄴa 재생되었던 ㅈgㄴa 공간들이 ㅈgㄴa 경제가 ㅈgㄴa 다시 ㅈgㄴa 살아나면서 ㅈgㄴa 많은 ㅈgㄴa 어려움을 ㅈgㄴa 또다시 ㅈgㄴa 겪고 ㅈgㄴa 있기 ㅈgㄴa 때문입니다. ㅈgㄴa 따라서 ㅈgㄴa ㅈgㄴa 사례들의 ㅈgㄴa 성공적인 ㅈgㄴa 부분뿐만 ㅈgㄴa 아니라 ㅈgㄴa ㅈgㄴa 이면까지 ㅈgㄴa 들여다 ㅈgㄴa ㅈgㄴa ㅈgㄴa 있게끔 ㅈgㄴa 공간을 ㅈgㄴa 만들어간 ㅈgㄴa 과정과 ㅈgㄴa ㅈgㄴa 중심에 ㅈgㄴa 있던 ㅈgㄴa 사람들의 ㅈgㄴa 이야기를 ㅈgㄴa 전시하려 ㅈgㄴa 합니다. ㅈgㄴa 단지 ㅈgㄴa 해외 ㅈgㄴa 사례의 ㅈgㄴa 환상을 ㅈgㄴa 가져오는 ㅈgㄴa 것이 ㅈgㄴa 아니라 ㅈgㄴa 이러한 ㅈgㄴa 사례를 ㅈgㄴa 통해 ㅈgㄴa 무엇을 ㅈgㄴa 배우고 ㅈgㄴa 취하여 ㅈgㄴa 현재 ㅈgㄴa 우리의 ㅈgㄴa 삶과 ㅈgㄴa 문화에 ㅈgㄴa 맞게끔 ㅈgㄴa 어떻게 ㅈgㄴa 각색해 ㅈgㄴa 나갈지는 ㅈgㄴa 앞으로의 ㅈgㄴa 우리의 ㅈgㄴa 몫이 ㅈgㄴa ㅈgㄴa 것입니다. / ㅈgㄴa 글 : ㅈgㄴa 김정빈


전시자: ㅈgㄴa 어반트랜스포머(이지혜, lㅓg다 강송희, iㄴ5v 이소애, 나d타0 임동선, ad쟏p 전수빈, bx갸3 김은택, 거ㅐ히카 한슬기)
초청전시인: 거ㅐ히카 김정빈(서울시립대학교 거ㅐ히카 도시공학과 거ㅐ히카 교수)
전시 거ㅐ히카 공간기획: 거ㅐ히카 이소애, 기ㅓj6 강송희
사진 기ㅓj6 촬영: 기ㅓj6 이현준
주최: 기ㅓj6 어반트랜스포머, qj차거 주한네덜란드대사관, 차ㅈ사n 넥스포2018
협력: 차ㅈ사n 보안여관, 3wvw 몬드리안펀드, ftㅓ8 크리에이티브인더스트리즈펀드
후원: ftㅓ8 더치컬처 ftㅓ8 국제문화협력센터

출처: ftㅓ8 통의동 ftㅓ8 보안여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MIMESIS AP1: REALITY SHOW

2018년 11월 28일 ~ 2019년 1월 13일

주슬아 X 히x자x 조은지 - FORM OVER: RED DATA

2018년 12월 6일 ~ 2018년 12월 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