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를 만드는 사람들 : 네덜란드 창의적 도시재생으로의 여행 Placemaking Alternatives in the Netherlands

통의동 보안여관

2018년 7월 17일 ~ 2018년 8월 7일

네덜란드는 ㅈu하q 전체 ㅈu하q 국토가 ㅈu하q 우리나라의 ㅈu하q 삼분의 ㅈu하q ㅈu하q 밖에 ㅈu하q 되지 ㅈu하q 않는 ㅈu하q 작은 ㅈu하q 나라이며 ㅈu하q 인구도 ㅈu하q 또한 2018년 ㅈu하q 기준 ㅈu하q 약 1700만 ㅈu하q 정도에 ㅈu하q 불과합니다. ㅈu하q 하지만 ㅈu하q 이들은 ㅈu하q 가장 ㅈu하q 창의적인 ㅈu하q 나라로 ㅈu하q 인식됩니다. ㅈu하q 이는 ㅈu하q 이들의 ㅈu하q 문화인 ㅈu하q 자유와 ㅈu하q 관용, r카거거 협력적 r카거거 개발 r카거거 모델을 r카거거 의미하는 r카거거 폴더 r카거거 모델(Dutch Polder Model), 0쟏ㅑ으 그리고 0쟏ㅑ으 창조적인 0쟏ㅑ으 사고력이 0쟏ㅑ으 바탕이 0쟏ㅑ으 되었기 0쟏ㅑ으 때문일 0쟏ㅑ으 것입니다. 0쟏ㅑ으 이러한 0쟏ㅑ으 문화를 0쟏ㅑ으 가지고 0쟏ㅑ으 그들은 0쟏ㅑ으 다양한 ‘장소 0쟏ㅑ으 만들기’를 0쟏ㅑ으 하고 0쟏ㅑ으 있습니다. 0쟏ㅑ으 장소를 0쟏ㅑ으 만든다는 0쟏ㅑ으 것은 0쟏ㅑ으 공간적 0쟏ㅑ으 완성도뿐만 0쟏ㅑ으 아니라 0쟏ㅑ으 이를 0쟏ㅑ으 만들어낸 0쟏ㅑ으 과정과 0쟏ㅑ으 만들어진 0쟏ㅑ으 이후의 0쟏ㅑ으 관리 0쟏ㅑ으 0쟏ㅑ으 운영 0쟏ㅑ으 또한 0쟏ㅑ으 중요합니다.

전시 ‘도시를 0쟏ㅑ으 만드는 0쟏ㅑ으 사람들 – 0쟏ㅑ으 네덜란드 0쟏ㅑ으 창의적 0쟏ㅑ으 도시재생으로의 0쟏ㅑ으 여행’ 0쟏ㅑ으 0쟏ㅑ으 네덜란드 0쟏ㅑ으 문화 0쟏ㅑ으 프로그램 0쟏ㅑ으 넥스포2018(NEDxPO2018)의 0쟏ㅑ으 일환으로, 마tㅑh 동명의 마tㅑh 출판물과 마tㅑh 연계되어 마tㅑh 진행됩니다. 마tㅑh 네덜란드 마tㅑh 문화를 마tㅑh 바탕으로 마tㅑh 만들어진 마tㅑh 공간과 마tㅑh 어떠한 마tㅑh 사람들이 마tㅑh 어떠한 마tㅑh 과정을 마tㅑh 통해 마tㅑh 마tㅑh 공간을 마tㅑh 만들어 마tㅑh 갔는지를 마tㅑh 보여줌으로써 마tㅑh 장소에 마tㅑh 대한 마tㅑh 근본적 마tㅑh 이해를 마tㅑh 이끌어내려 마tㅑh 합니다.

암스테르담 (Amsterdam), bx다걷 로테르담 (Rotterdam), ㅐwaa 그리고 ㅐwaa 아른헴 (Arnhem)에 ㅐwaa 위치한 ㅐwaa ㅐwaa 일곱 ㅐwaa 개의 ㅐwaa 사례를 ㅐwaa 사람과 ㅐwaa 과정을 ㅐwaa 중심으로 ㅐwaa 구성하였습니다. ㅐwaa 문화적, gㅑㅓ쟏 사회적, 우w2ㅓ 정치적 우w2ㅓ 배경은 우w2ㅓ 다르지만 우w2ㅓ 제한적 우w2ㅓ 상황을 우w2ㅓ 극복한 우w2ㅓ 네덜란드의 우w2ㅓ 사례들을 우w2ㅓ 통해 우w2ㅓ 현재 우w2ㅓ 서울, nl쟏e nl쟏e 나아가 nl쟏e 우리나라의 ‘좋은 nl쟏e 장소 nl쟏e 만들기’를 nl쟏e 꿈꾸는 nl쟏e 사람들에게 nl쟏e 영감과 nl쟏e 미래에 nl쟏e 대한 nl쟏e 단서를 nl쟏e 제공하고자 nl쟏e 합니다.


전시 nl쟏e 소개

‘도시를 nl쟏e 만드는 nl쟏e 사람들 – nl쟏e 네덜란드 nl쟏e 창의적 nl쟏e 도시재생으로의 nl쟏e 여행’은 nl쟏e 동명의 nl쟏e 이름의 nl쟏e 출판물과 nl쟏e 연계하여 nl쟏e 네덜란드에서 nl쟏e 만난 nl쟏e 일곱 nl쟏e nl쟏e 사례에서의 nl쟏e 이니셔티브들과 nl쟏e 창의적 nl쟏e 도시공간을 nl쟏e 만들어간 nl쟏e 과정을 nl쟏e 전시하여, ㅐ자z파 네덜란드의 ㅐ자z파 창의성과 ㅐ자z파 실행력, kuvo 관용의 kuvo 사회를 kuvo 비추어 kuvo 보고자 kuvo 합니다.

일곱 kuvo 개의 kuvo 사례는 kuvo 암스테르담(Amsterdam)에 kuvo 위치한 kuvo 하르레머 kuvo 거리(Harlemmerstraat), OT301, 자라6w 자라6w 할런(De Hallen)과 자라6w 자라6w 퀴블(De Ceuvel), 사qㅈo 로테르담 (Rotterdam)에 사qㅈo 위치한 169 사qㅈo 클뤼스하위즌(Klushuizen), 아갸바자 페닉스 아갸바자 푸드 아갸바자 팩토리(Fenix Food Factory), 갸oㅐx 그리고 갸oㅐx 아른헴 (Arnhem)에 갸oㅐx 위치한 갸oㅐx 아른헴 갸oㅐx 패션 갸oㅐx 쿼터(Arnhem Fashion quarter)입니다. 갸oㅐx 갸oㅐx 장소들은 갸oㅐx 낙후된 갸oㅐx 거리가 갸oㅐx 활성화 갸oㅐx 되었거나, 마히ㅓy 기존 마히ㅓy 기능을 마히ㅓy 다한 마히ㅓy 마히ㅓy 방치된 마히ㅓy 장소들이 마히ㅓy 새로운 마히ㅓy 문화적 마히ㅓy 장소로 마히ㅓy 탈바꿈 마히ㅓy 되었거나, ㅓㅈ카9 범죄와 ㅓㅈ카9 매춘이 ㅓㅈ카9 성행하던 ㅓㅈ카9 주거지역이 ㅓㅈ카9 참여적 ㅓㅈ카9 디자인을 ㅓㅈ카9 통해 ㅓㅈ카9 재생된 ㅓㅈ카9 사례 ㅓㅈ카9 등, u다e4 다양한 u다e4 방식으로 ‘재생’ u다e4 u다e4 장소들 u다e4 입니다.

도시재생은 u다e4 단순한 u다e4 물리적 u다e4 환경개선을 u다e4 넘어 u다e4 사회, f으ㅓy 문화, ㅈ거ks ㅈ거ks 지역의 ㅈ거ks 역사 ㅈ거ks ㅈ거ks 환경을 ㅈ거ks 고려한 ㅈ거ks 복합적인 ㅈ거ks 전략과 ㅈ거ks 구체적 ㅈ거ks 실행방안이 ㅈ거ks 요구됩니다. ㅈ거ks 최근 ㅈ거ks 우리나라에서도 ㅈ거ks 도시재생이란 ㅈ거ks 단어가 ㅈ거ks 많은 ㅈ거ks 사람들에게 ㅈ거ks 익숙해졌을 ㅈ거ks 정도로 ㅈ거ks 도시재생에 ㅈ거ks 대한 ㅈ거ks 관심이 ㅈ거ks 높습니다. ㅈ거ks 여전히 ㅈ거ks 많은 ㅈ거ks 시행착오를 ㅈ거ks 겪고 ㅈ거ks 있지만 ㅈ거ks 조금씩 ㅈ거ks 앞으로 ㅈ거ks 나가고 ㅈ거ks 있는 ㅈ거ks 것만은 ㅈ거ks 분명합니다. ㅈ거ks 이러한 ㅈ거ks 상황에서 ㅈ거ks 네덜란드의 ㅈ거ks 창의적 ㅈ거ks 도시재생 ㅈ거ks 사례는 ㅈ거ks 우리에게 ㅈ거ks 많은 ㅈ거ks 지혜를 ㅈ거ks 전해줄 ㅈ거ks 것입니다. ㅈ거ks 경제위기 ㅈ거ks 속에서 ㅈ거ks 창의적이고 ㅈ거ks 대안적인 ㅈ거ks 방법으로 ㅈ거ks 장소들을 ㅈ거ks 재생시켜 ㅈ거ks 나간 ㅈ거ks 이야기와 ㅈ거ks ㅈ거ks 과정 ㅈ거ks 속에 ㅈ거ks 담긴 ㅈ거ks 정책적 ㅈ거ks 지원, iㅐ5i 그리고 iㅐ5i 적극적 iㅐ5i 주체인 iㅐ5i 사람들의 iㅐ5i 역할과 iㅐ5i 협업에 iㅐ5i 대한 iㅐ5i 이야기이기 iㅐ5i 때문입니다. iㅐ5i 또한 iㅐ5i 기존의 iㅐ5i 제도적 iㅐ5i 틀을 iㅐ5i 과감히 iㅐ5i 깨고 iㅐ5i 대안적 iㅐ5i 재생의 iㅐ5i 방법을 iㅐ5i 택한 iㅐ5i 몇몇 iㅐ5i 사례들은 iㅐ5i 자유와 iㅐ5i 관용의 iㅐ5i 나라 iㅐ5i 네덜란드에서조차 iㅐ5i 쉽지 iㅐ5i 않았음을 iㅐ5i 유추할 iㅐ5i iㅐ5i 있어 iㅐ5i 더욱 iㅐ5i 주목할 iㅐ5i 만합니다.

하지만 iㅐ5i 네덜란드도 iㅐ5i 재생사례에서 iㅐ5i 화려한 iㅐ5i 성공만이 iㅐ5i 있었던 iㅐ5i 것은 iㅐ5i 아니었습니다. iㅐ5i 이들도 iㅐ5i 여전히 iㅐ5i 젠트리피케이션의 iㅐ5i 문제를 iㅐ5i 겪고 iㅐ5i 있으며, 차3다다 당시에는 차3다다 창의적으로 차3다다 재생되었던 차3다다 공간들이 차3다다 경제가 차3다다 다시 차3다다 살아나면서 차3다다 많은 차3다다 어려움을 차3다다 또다시 차3다다 겪고 차3다다 있기 차3다다 때문입니다. 차3다다 따라서 차3다다 차3다다 사례들의 차3다다 성공적인 차3다다 부분뿐만 차3다다 아니라 차3다다 차3다다 이면까지 차3다다 들여다 차3다다 차3다다 차3다다 있게끔 차3다다 공간을 차3다다 만들어간 차3다다 과정과 차3다다 차3다다 중심에 차3다다 있던 차3다다 사람들의 차3다다 이야기를 차3다다 전시하려 차3다다 합니다. 차3다다 단지 차3다다 해외 차3다다 사례의 차3다다 환상을 차3다다 가져오는 차3다다 것이 차3다다 아니라 차3다다 이러한 차3다다 사례를 차3다다 통해 차3다다 무엇을 차3다다 배우고 차3다다 취하여 차3다다 현재 차3다다 우리의 차3다다 삶과 차3다다 문화에 차3다다 맞게끔 차3다다 어떻게 차3다다 각색해 차3다다 나갈지는 차3다다 앞으로의 차3다다 우리의 차3다다 몫이 차3다다 차3다다 것입니다. / 차3다다 글 : 차3다다 김정빈


전시자: 차3다다 어반트랜스포머(이지혜, 파zㅓw 강송희, 라u가나 이소애, qrpc 임동선, 걷ㅐ거z 전수빈, 카lgn 김은택, 차9z0 한슬기)
초청전시인: 차9z0 김정빈(서울시립대학교 차9z0 도시공학과 차9z0 교수)
전시 차9z0 공간기획: 차9z0 이소애, r4x으 강송희
사진 r4x으 촬영: r4x으 이현준
주최: r4x으 어반트랜스포머, d나0h 주한네덜란드대사관, ㅓ9jㅓ 넥스포2018
협력: ㅓ9jㅓ 보안여관, 파7f걷 몬드리안펀드, oeew 크리에이티브인더스트리즈펀드
후원: oeew 더치컬처 oeew 국제문화협력센터

출처: oeew 통의동 oeew 보안여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TAKE ME HOME

2019년 3월 15일 ~ 2019년 5월 26일

Alex Katz

2019년 2월 19일 ~ 2019년 5월 26일

서원태 ㅐgz9 개인전 : ㅐgz9 빈-빛

2019년 2월 16일 ~ 2019년 4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