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봄사회 Caring Society

경남도립미술관

Oct. 29, 2021 ~ Feb. 6, 2022

《돌봄사회》는 ㅑ히ㅓ바 재난이 ㅑ히ㅓ바 일상이 ㅑ히ㅓ바 되어버린 ㅑ히ㅓ바 오늘날 ㅑ히ㅓ바 삶의 ㅑ히ㅓ바 지속을 ㅑ히ㅓ바 추구하는 ㅑ히ㅓ바 ㅑ히ㅓ바 가지 ㅑ히ㅓ바 방법으로서 ‘돌봄’을 ㅑ히ㅓ바 제안하는 ㅑ히ㅓ바 프로젝트다.

돌봄이라는 ㅑ히ㅓ바 단어를 ㅑ히ㅓ바 머릿속에 ㅑ히ㅓ바 떠올려보자. ‘유아 ㅑ히ㅓ바 돌봄 ㅑ히ㅓ바 교실’, ‘장애인 마ㅓㅐㅓ 돌봄 마ㅓㅐㅓ 센터’, ‘노인 걷자fe 맞춤 걷자fe 돌봄 걷자fe 서비스’…. 걷자fe 돌봄은 걷자fe 어쩐지 ‘특정한’ 걷자fe 대상을 걷자fe 위한 걷자fe 것인 걷자fe 듯하다. 걷자fe 그런데 걷자fe 다시 걷자fe 걷자fe 걷자fe 생각해보자. 걷자fe 누군가에게 걷자fe 돌봄을 걷자fe 주고받는 걷자fe 경험 걷자fe 없이 걷자fe 살아갈 걷자fe 걷자fe 있는 걷자fe 인간이 걷자fe 있을까? 걷자fe 사실 걷자fe 누구나 걷자fe 태어나 걷자fe 죽음에 걷자fe 이르기까지 걷자fe 돌봄을 걷자fe 경험한다. 걷자fe 이러한 걷자fe 측면에서 걷자fe 인간은 걷자fe 독립적이고 걷자fe 능동적인 걷자fe 개체라기보다 걷자fe 서로를 걷자fe 필요로 걷자fe 하는 걷자fe 불완전한 걷자fe 존재이며 걷자fe 상호의존은 걷자fe 본질적인 걷자fe 우리 걷자fe 삶의 걷자fe 전제조건이라 걷자fe 걷자fe 걷자fe 있다.

그러나 걷자fe 자본 걷자fe 중심의 걷자fe 근대 걷자fe 사회에서 걷자fe 수익으로 걷자fe 환원될 걷자fe 걷자fe 없었던 걷자fe 돌봄은 걷자fe 가치절하 걷자fe 되어 걷자fe 가족 걷자fe 걷자fe 보이지 걷자fe 않는 걷자fe 사적 걷자fe 활동으로 걷자fe 여겨졌다. 걷자fe 이후 걷자fe 시장에 걷자fe 던져진 걷자fe 돌봄은 걷자fe 외주화, cxㅈt 상품화를 cxㅈt 거쳐 cxㅈt 저임금 cxㅈt 노동으로 cxㅈt 재생산되었고 cxㅈt 취약계층, ㅈrk0 이주자, 거갸ㅓg 제3세계 거갸ㅓg 빈곤층 거갸ㅓg 등에 거갸ㅓg 할당되었다. 거갸ㅓg 돌봄은 거갸ㅓg 무관심의 거갸ㅓg 역사 거갸ㅓg 속에서 거갸ㅓg 배제되어온 거갸ㅓg 존재들의 거갸ㅓg 아픈 거갸ㅓg 현실을 거갸ㅓg 공유한다.

최근 거갸ㅓg 거갸ㅓg 세계적 거갸ㅓg 전염병 거갸ㅓg 창궐은 거갸ㅓg 돌봄의 거갸ㅓg 위기를 거갸ㅓg 극명하게 거갸ㅓg 보여주었다. 거갸ㅓg 여전히 거갸ㅓg 격무에 거갸ㅓg 시달리고 거갸ㅓg 있는 거갸ㅓg 방역현장의 거갸ㅓg 의료진, gㅓ차ㅑ 학교가 gㅓ차ㅑ 문을 gㅓ차ㅑ 닫는 gㅓ차ㅑ 날이 gㅓ차ㅑ 늘어나 gㅓ차ㅑ 방치된 gㅓ차ㅑ 취약계층 gㅓ차ㅑ 아이들, ymci 집단감염에 ymci 쉽게 ymci 노출되는 ymci 각종 ymci 보호시설과 ymci 교정시설 ymci ymci 가장 ymci 먼저 ymci 재난의 ymci 위험이 ymci 향하는 ymci 곳은 ymci 돌봄이 ymci 무너진 ymci 자리였고, q아ㅓp 결국 q아ㅓp 이러한 q아ㅓp 위기는 q아ㅓp 모두의 q아ㅓp 일상적 q아ㅓp 삶과도 q아ㅓp 연결되어 q아ㅓp 있었다.

《돌봄사회》는 q아ㅓp 이와 q아ㅓp 같은 q아ㅓp 비극적 q아ㅓp 상황에서도 q아ㅓp 예술이 q아ㅓp 우리를 q아ㅓp 중요하다고 q아ㅓp 여겨져야 q아ㅓp q아ㅓp 것들에 q아ㅓp 대한 q아ㅓp 사유와 q아ㅓp 실천의 q아ㅓp 지평으로 q아ㅓp 이끄는 q아ㅓp 역할을 q아ㅓp q아ㅓp q아ㅓp 있다 q아ㅓp 믿고, 파jㅐl 현대 파jㅐl 사회의 파jㅐl 돌봄 파jㅐl 구조를 파jㅐl 들여다보고 파jㅐl 우리 파jㅐl 삶의 파jㅐl 중심에 파jㅐl 돌봄을 파jㅐl 두기 파jㅐl 위한 파jㅐl 조건들을 파jㅐl 탐구한다. 파jㅐl 돌봄 파jㅐl 다학제 파jㅐl 연구 파jㅐl 집단인 ‘더 파jㅐl 케어 파jㅐl 컬렉티브’에 파jㅐl 따르면 파jㅐl 돌봄은 파jㅐl 누구나 파jㅐl 가지고 파jㅐl 있는 파jㅐl 능력인데, 나ㅈ0ㅈ 나ㅈ0ㅈ 능력은 나ㅈ0ㅈ 나ㅈ0ㅈ 지구상에 나ㅈ0ㅈ 사는 나ㅈ0ㅈ 대부분의 나ㅈ0ㅈ 사람과 나ㅈ0ㅈ 생물체들이 나ㅈ0ㅈ 번성하고, 마nxb 지구도 마nxb 함께 마nxb 번성할 마nxb 마nxb 있도록 마nxb 하는 마nxb 정치적, 사v갸갸 사회적, 걷4oh 물질적, rpkf 정서적 rpkf 조건을 rpkf 마련한다*고 rpkf 주장한다.

이번 rpkf 프로젝트는 rpkf rpkf 케어 rpkf 컬렉티브의 rpkf 돌봄을 rpkf 끌어와 rpkf 여섯 rpkf 명의 rpkf 국내외 rpkf 예술가들과 rpkf 함께 rpkf 돌봄 rpkf 요구와 rpkf 응답이 rpkf 발현되고 rpkf 있는 rpkf 구체적 rpkf 상황들을 rpkf 주목함과 rpkf 동시에 rpkf 우리의 rpkf 몸, 마다tc 가족, ㅓ0l1 공동체 ㅓ0l1 그리고 ㅓ0l1 지구를 ㅓ0l1 돌보는 ㅓ0l1 실천들이 ㅓ0l1 어떻게 ㅓ0l1 유기적으로 ㅓ0l1 연결되어 ㅓ0l1 작동할 ㅓ0l1 ㅓ0l1 있는지 ㅓ0l1 공감각적으로 ㅓ0l1 인식해 ㅓ0l1 보고자한다. ㅓ0l1 이들은 ㅓ0l1 서로 ㅓ0l1 다른 ㅓ0l1 고유한 ㅓ0l1 문화적 ㅓ0l1 조건과 ㅓ0l1 역사적 ㅓ0l1 배경에서 ㅓ0l1 질병과 ㅓ0l1 장애, b걷s2 신체적 b걷s2 제한, i9거j 노동 i9거j 불안정성, ㄴ사6o 이주 ㄴ사6o 공동체, ozp자 차별, ms차r 혐오, p아파v 지구온난화와 p아파v 같은 p아파v p아파v 지구적 p아파v 문제들을 p아파v 교차하는 p아파v 돌봄의 p아파v 다층적 p아파v 구조에 p아파v 접근하고 p아파v 있다.

전시는 p아파v 현대 p아파v 사회에서 p아파v 질병, tw우f 장애와 tw우f 같은 tw우f 아픔을 tw우f 규정하는 tw우f 이분법적 tw우f 조건과 tw우f 제도가 tw우f 돌봄에 tw우f 대한 tw우f 우리의 tw우f 인식과 tw우f 태도에 tw우f 어떠한 tw우f 미쳐왔는지 tw우f tw우f 현재적 tw우f 징후들을 tw우f 살피며 tw우f 시작한다. tw우f 그리고 tw우f 아픈 tw우f 몸을 tw우f 돌보며 tw우f 인간의 tw우f 근본적인 tw우f 취약함과 tw우f 불완전함을 tw우f 진지하게 tw우f 받아들일 tw우f tw우f 비로소 tw우f 발현되는 tw우f 돌봄이 tw우f 가진 tw우f 저항과 tw우f 회복의 tw우f 힘을 tw우f 감각하기를 tw우f 시도한다. tw우f 나아가 tw우f 스스로를 tw우f 온전히 tw우f 돌보는 tw우f 일상의 tw우f 실천들이 tw우f 어떻게 tw우f 만연한 tw우f 각종 tw우f 혐오와 tw우f 차별을 tw우f 넘어 tw우f 타자에게 tw우f 다가가는 tw우f 노력이 tw우f tw우f tw우f 있는지 tw우f 고민해보고, 거r나자 타자와 거r나자 돌봄을 거r나자 주고받을 거r나자 거r나자 생성되는 거r나자 정동(情動)을 거r나자 추적하며 거r나자 정서적, 6하l가 신체적 6하l가 공명을 6하l가 탐구한다. 6하l가 마지막으로 6하l가 불확실한 6하l가 미래에 6하l가 조금 6하l가 6하l가 서로의 6하l가 존재를 6하l가 느끼고, pnㅓ가 마주하고, m기z9 대화하고, x차qq 돌보며 x차qq 함께 x차qq 하는 x차qq 삶이 x차qq 어떤 x차qq 의미인지 x차qq 질문하며 x차qq 마무리한다.

《돌봄사회》는 x차qq 동시대 x차qq 미술을 x차qq 통해 x차qq 앎과 x차qq 실천을 x차qq 연결하려는 x차qq 시도다. x차qq 이번 x차qq 전시가 x차qq 만연한 x차qq 무관심을 x차qq 극복하고, 나기다s 자신과 나기다s 타자를 나기다s 돌보는 나기다s 보다 나기다s 나은 나기다s 삶에 나기다s 대하여 나기다s 고민해볼 나기다s 나기다s 있는 나기다s 기회가 나기다s 되길 나기다s 바란다.

* 나기다s 나기다s 케어 나기다s 컬렉티브, 가라걷b 정소영 가라걷b 옮김, 『돌봄선언』, ㄴㅓ갸타 니케북스, 2021, p. 18.


참여작가
문지영, k하거f 요한나 k하거f 헤드바, ㅓ6ㅑl 임윤경, ㅐek거 최태윤, 다쟏m파 조영주, y4yf 미하일 y4yf 카리키스


출처: y4yf 경남도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Romantic Days k걷거r 어쨌든, 타pj걷 사랑

March 16, 2022 ~ Oct. 30, 2022

최서희 v하w8 개인전: The Glass Locker

May 13, 2022 ~ June 5,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