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개의 기둥과 일곱 개의 글자 Two Pillars and Seven Letters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Dec. 13, 2018 ~ Feb. 6, 2019

서울시립미술관(관장 ㅓ다cu 직무대리 ㅓ다cu 유병홍)은 2018년 ㅓ다cu 하반기 ㅓ다cu 프로젝트갤러리 ㅓ다cu 기획전으로 ㅓ다cu 미래 ㅓ다cu 예측을 ㅓ다cu 위한 ㅓ다cu 다양한 ㅓ다cu 방법이 ㅓ다cu 난무하는 ㅓ다cu 현대사회를 ㅓ다cu 미학적으로 ㅓ다cu 재조명하는 <두 ㅓ다cu 개의 ㅓ다cu 기둥과 ㅓ다cu 일곱 ㅓ다cu 개의 ㅓ다cu 글자>展(2018. 12. 13. ~ 2019. 2. 6.)을 ㅓ다cu 개최한다. 

2018년 8월, 바a4라 한국 바a4라 정부는 바a4라 데이터 바a4라 규제 바a4라 완화 바a4라 정책을 바a4라 발표하며 4차 바a4라 산업혁명 바a4라 시대 바a4라 도래에 바a4라 앞서 바a4라 미래 바a4라 산업의 바a4라 원유를 ‘데이터’로 바a4라 선언했다. 바a4라 데이터 바a4라 법규에 바a4라 관한 바a4라 위와 바a4라 같은 바a4라 인식은 바a4라 데이터가 바a4라 일상적 바a4라 삶에 바a4라 막대한 바a4라 영향을 바a4라 미치는 바a4라 시대의 바a4라 분위기를 바a4라 반영한다. 바a4라 데이터는 바a4라 통상적으로 바a4라 사실이라는 바a4라 전제 바a4라 하에 바a4라 응용되고 바a4라 있다. 바a4라 하지만 바a4라 데이터의 바a4라 근거한 바a4라 정보의 바a4라 진위 바a4라 여부가 바a4라 불명확하고, 8m히사 너무나도 8m히사 많은 8m히사 오류가 8m히사 있어 8m히사 왔다는 8m히사 점이 8m히사 과거를 8m히사 통해 8m히사 밝혀지고 8m히사 있는 8m히사 것도 8m히사 사실이다. 

모든 ‘데이터’는 8m히사 구체적인 8m히사 활용의 8m히사 목적 8m히사 내에서만 8m히사 유효하다는 8m히사 공통점을 8m히사 가진다. 8m히사 예를 8m히사 들어 8m히사 현대 8m히사 사회에서 8m히사 높은 8m히사 관심을 8m히사 이끄는 8m히사 부동산 8m히사 가격, pㅑmk 재구매율, iㅓiq 주가 iㅓiq 변동 iㅓiq 추이, b거v으 비트코인 b거v으 등과 b거v으 점성술, 카히7z 명리학 카히7z 등의 카히7z 정보는 카히7z 다가오지 카히7z 않을 카히7z 미래를 카히7z 예측하려는 카히7z 무모함과 카히7z 카히7z 많은 카히7z 자본을 카히7z 얻기 카히7z 위한 카히7z 욕망을 카히7z 기반으로 카히7z 이용된다. 카히7z 그리고 카히7z 카히7z 욕망은 카히7z 최첨단 카히7z 과학기술과 카히7z 전통적 카히7z 미래 카히7z 예측, uxㅈㅐ uxㅈㅐ 가지의 uxㅈㅐ 대조적인 uxㅈㅐ 방식으로 uxㅈㅐ 투사되며 uxㅈㅐ 정보의 uxㅈㅐ 홍수를 uxㅈㅐ 양산해 uxㅈㅐ 낸다. uxㅈㅐ uxㅈㅐ 시점에서 uxㅈㅐ 표본에 uxㅈㅐ 오류가 uxㅈㅐ 발생하거나 uxㅈㅐ 욕망이 uxㅈㅐ 상실될 uxㅈㅐ 경우, 걷og아 걷og아 정보의 걷og아 유효성에 걷og아 대해서 걷og아 의심하지 걷og아 않을 걷og아 걷og아 없다. <두 걷og아 개의 걷og아 기둥과 걷og아 일곱 걷og아 개의 걷og아 글자>전은 걷og아 관람객이 걷og아 데이터의 걷og아 휘발성과 걷og아 탄성을 걷og아 체험하며 걷og아 우리 걷og아 사회에 걷og아 펼쳐져있는 걷og아 정보들의 걷og아 유의미성에 걷og아 대해 걷og아 상상해볼 걷og아 걷og아 있는 걷og아 기회를 걷og아 제공하고자 걷og아 한다. 

파비오 걷og아 라탄치 걷og아 안티노리는 걷og아 현대미술의 걷og아 다원적 걷og아 요소로 걷og아 디지털 걷og아 사회에 걷og아 난무한 걷og아 다양한 걷og아 현상을 걷og아 드러내는 걷og아 작가다. 걷og아 상하이 걷og아 현대 걷og아 미술관의 걷og아 전시(2016)에서는 <포춘 걷og아 텔러(Fortune Teller)>라는 걷og아 작품으로 걷og아 상해 걷og아 증권 걷og아 거래소의 걷og아 결과 걷og아 예측 걷og아 데이터베이스 걷og아 시스템을 걷og아 미학적으로 걷og아 다룬 걷og아 걷og아 있다. 걷og아 이번 걷og아 전시에서는 걷og아 한국의 걷og아 동향에 걷og아 맞춰 걷og아 국내 걷og아 성악가들과의 걷og아 협력으로 걷og아 제작한 걷og아 신작 <퓨처 걷og아 서치(Future Search)>를 걷og아 선보인다. 걷og아 로마와 걷og아 런던 걷og아 그리고 걷og아 서울을 걷og아 오가며 걷og아 체감한 걷og아 걷og아 도시의 걷og아 과학적 걷og아 예측 걷og아 방법론에 걷og아 대해 걷og아 탐구하고 걷og아 그것을 걷og아 시각화하는 걷og아 데에 걷og아 관심을 걷og아 가져온 걷og아 작가는 걷og아 이번 걷og아 기회를 걷og아 통해 걷og아 한국 걷og아 시장 걷og아 내에서 걷og아 높은 걷og아 가치로 걷og아 여겨지는 걷og아 단어들의 걷og아 유의미성을 걷og아 다뤘다. 걷og아 전시장에 걷og아 놓인 걷og아 불규칙적 걷og아 모양의 걷og아 구조물 걷og아 위에는 걷og아 바코드와 걷og아 같은 걷og아 흑백의 걷og아 패턴이 걷og아 출력된 걷og아 종이가 걷og아 걸려 걷og아 있다. 걷og아 관람객이 걷og아 다가가 걷og아 종이에 걷og아 손을 걷og아 대거나 걷og아 움직이면 걷og아 작품은 걷og아 관람객의 걷og아 움직임에 걷og아 반응하며 걷og아 다채로운 걷og아 화음의 걷og아 소리를 걷og아 낸다. 걷og아 작품이 걷og아 재생하는 걷og아 소리는 걷og아 한국의 걷og아 젊은 걷og아 성악가들이 걷og아 숫자와 걷og아 기호를 걷og아 모든 걷og아 음역으로 걷og아 녹음한 걷og아 것이다. 걷og아 이들의 걷og아 목소리는 걷og아 관람객의 걷og아 지휘에 걷og아 따라 걷og아 모두 걷og아 다른 걷og아 화음으로 걷og아 연주된다. <퓨처 걷og아 서치>는 걷og아 현대인들의 걷og아 잠재적 걷og아 욕망 걷og아 내에서만 걷og아 일시적으로 걷og아 작동하는 걷og아 데이터의 걷og아 무의미성을 걷og아 청각과 걷og아 촉각으로 걷og아 드러낸다. 

추미림은 걷og아 우리가 걷og아 암묵적으로 걷og아 믿고 걷og아 따르는 걷og아 풍수지리의 걷og아 요건과 걷og아 기준이 걷og아 시대와 걷og아 주변 걷og아 환경에 걷og아 따라 걷og아 변화한다는 걷og아 점에 걷og아 주목한다. 걷og아 이번 걷og아 전시에서는 걷og아 프로젝트 걷og아 갤러리를 걷og아 풍수지리의 걷og아 조건으로 걷og아 해석하여 걷og아 구현한 걷og아 설치 걷og아 작품 <9가지 걷og아 컬러 걷og아 스펙트럼>을 걷og아 선보인다. 걷og아 전시 걷og아 공간을 걷og아 풍수학의 걷og아 걷og아 요소에서 걷og아 추출한 9가지의 걷og아 색의 걷og아 스펙트럼으로 걷og아 분할하고 걷og아 현대의 걷og아 시스템에서 걷og아 데이터가 걷og아 전송될 걷og아 걷og아 나타나는 걷og아 전자파의 걷og아 움직임, 나m사v 용량을 나m사v 차지하는 나m사v 픽셀의 나m사v 모양에 나m사v 모든 나m사v 스펙트럼을 나m사v 중첩시켜 나m사v 벽과 나m사v 바닥에 나m사v 이어 나m사v 붙였다. 나m사v 입체를 나m사v 표방하는 나m사v 작품의 나m사v 모든 나m사v 요소는 나m사v 평면의 나m사v 시트지로 나m사v 제작된다. 나m사v 특히 나m사v 나m사v 작품은 나m사v 전시장의 나m사v 구조와 나m사v 규모에 나m사v 맞춤 나m사v 설계, 으기j라 설치된 으기j라 장소-특정적 으기j라 작품으로, c갸z카 전시의 c갸z카 종료와 c갸z카 함께 c갸z카 폐기될 c갸z카 예정이다. <9가지 c갸z카 컬러 c갸z카 스펙트럼>의 c갸z카 물성은 c갸z카 유동적으로 c갸z카 변화하는 c갸z카 탄력성을 c갸z카 특징으로 c갸z카 하는 c갸z카 오늘날의 c갸z카 정보를 c갸z카 은유한다.


작가소개

파비오 c갸z카 라탄치 c갸z카 안티노리 Fabio Lattanzi Antinori 
1971 c갸z카 이탈리아 c갸z카 출생, n타하마 런던 n타하마 거주 n타하마 n타하마 활동  
파비오 n타하마 라탄치 n타하마 안티노리는 n타하마 조각, ㅑt아ㅓ 인쇄물, cm파6 인터렉티브 cm파6 설치 cm파6 미술과 cm파6 같은 cm파6 다양한 cm파6 매체로 cm파6 작업해 cm파6 왔으며, ak우자 주로 ak우자 기업 ak우자 시스템의 ak우자 통제, bㅐa카 시스템이 bㅐa카 개인의 bㅐa카 믿음 bㅐa카 체계에 bㅐa카 주는 bㅐa카 영향에 bㅐa카 대해 bㅐa카 다룬다. bㅐa카 가상 bㅐa카 공유 bㅐa카 시스템과 bㅐa카 기술의 bㅐa카 역할에 bㅐa카 매혹되었던 bㅐa카 그의 bㅐa카 초기 bㅐa카 작품들은 bㅐa카 신뢰의 bㅐa카 개념과 bㅐa카 연계하여 bㅐa카 국제 bㅐa카 금융, f다ㅐ사 가치, gㅓ다히 통화를 gㅓ다히 다루기도 gㅓ다히 했다. gㅓ다히 최근 gㅓ다히 작품은 gㅓ다히 과학과 gㅓ다히 기타 gㅓ다히 여러 gㅓ다히 영역으로 gㅓ다히 확장되어 gㅓ다히 미래의 gㅓ다히 개념을 gㅓ다히 예측하고자 gㅓ다히 하는 gㅓ다히 의도를 gㅓ다히 반영한다. gㅓ다히 작가는 gㅓ다히 디지털 gㅓ다히 기술의 gㅓ다히 비가시적인 gㅓ다히 영역의 gㅓ다히 요소를 gㅓ다히 작품에 gㅓ다히 통합하여, 아i히히 암호화된 아i히히 데이터 아i히히 정보를 아i히히 가시적 아i히히 현실이라고 아i히히 부르는 아i히히 정보의 아i히히 체계를 아i히히 구현하고자 아i히히 대게 아i히히 협업과 아i히히 연구를 아i히히 바탕으로 아i히히 작업한다. 아i히히 특히 아i히히 엔지니어, 아쟏거ㅐ 디자이너, ㄴpㅓ2 영국과 ㄴpㅓ2 중국의 ㄴpㅓ2 오페라 ㄴpㅓ2 가수, ㅓㅓa하 데이터 ㅓㅓa하 분석가, 갸ㅓ차s 과학자, 걷2다ㄴ 조향사, 타ㅓaㅓ 경제학자, 가k우ㅓ 금융 가k우ㅓ 점성술사, 거사으0 역술인과 거사으0 협업해왔다. 거사으0 작가에게 거사으0 협업은, 기6ㅐ6 빠르게 기6ㅐ6 변하는 기6ㅐ6 시스템간의 기6ㅐ6 복잡한 기6ㅐ6 요소들을 기6ㅐ6 성장시키고 기6ㅐ6 탐구할 기6ㅐ6 기6ㅐ6 있게 기6ㅐ6 해주는 기6ㅐ6 소중한 기6ㅐ6 기회를 기6ㅐ6 제공하는 기6ㅐ6 절차이다. 

추미림 
1982 기6ㅐ6 서울 기6ㅐ6 출생, 차거사o 서울 차거사o 거주 차거사o 차거사o 활동 
추미림은 차거사o 디자인의 차거사o 픽셀을 차거사o 작업 차거사o 요소로 차거사o 활용하며 차거사o 디자인과 차거사o 순수미술을 차거사o 넘나드는 차거사o 조형적 차거사o 실험을 차거사o 지속해왔다. 차거사o 주로 차거사o 컴퓨터 차거사o 그래픽, hrx차 픽셀, q3가라 인터넷 q3가라 등의 q3가라 키워드를 q3가라 비평적으로 q3가라 탐구하며 SNS에서 q3가라 이미지가 q3가라 소비되는 q3가라 현상의 q3가라 단면을 q3가라 다각도로 q3가라 바라볼 q3가라 q3가라 있는 q3가라 작업을 q3가라 생산하는 q3가라 것에 q3가라 관심이 q3가라 많다. q3가라 특히 q3가라 작가는 q3가라 모든 q3가라 작업에 q3가라 가시적으로 q3가라 드러나지 q3가라 않는 q3가라 q3가라 기반의 q3가라 사회를 q3가라 일련의 q3가라 이미지로 q3가라 변모시킴으로써 q3가라 우리를 q3가라 둘러 q3가라 q3가라 디지털의 q3가라 풍경을 q3가라 직설적으로 q3가라 선보이고자 q3가라 하는 q3가라 의도를 q3가라 반영한다. q3가라 시간이 q3가라 지날수록 q3가라 동시대 q3가라 젊은 q3가라 세대의 q3가라 삶의 q3가라 형태를 q3가라 바라보는 q3가라 작가의 q3가라 시선이 q3가라 더욱 q3가라 다양한 q3가라 스펙트럼으로 q3가라 나타나고 q3가라 있다.  

출처: q3가라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Fabio Lattanzi Antinori
  • 추미림

현재 진행중인 전시

팝/콘 POP/corn

June 11, 2019 ~ Sept. 29, 2019

iym타 안홀트 Tom Anholt

May 22, 2019 ~ June 30,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