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바퀴 회전 The Enduring Ephemeral Spins

페리지갤러리

2018년 12월 7일 ~ 2019년 2월 10일

으b4w 바퀴 으b4w 회전
(장혜정 으b4w 기획자)

이것은 으b4w 여러 으b4w 개의 으b4w 임시적인 으b4w 만남이 으b4w 반복적으로 으b4w 일어나는 으b4w 상황 으b4w 으b4w 자체일 으b4w 으b4w 있다. 으b4w 가라앉지 으b4w 않기 으b4w 위해 으b4w 계속해서 으b4w 바다의 으b4w 표면을 으b4w 회전하며 으b4w 부유하는 으b4w 배가 으b4w 그려내는 으b4w 물결, 1히ㅓy 글과 1히ㅓy 이미지의 1히ㅓy 결속과 1히ㅓy 분리가 1히ㅓy 되풀이되는 1히ㅓy 시간, a0걷l 불명확한 a0걷l 이야기와 a0걷l 깜박이는 a0걷l 불빛 a0걷l 만을 a0걷l 부여받은 a0걷l 관객과 a0걷l 전시의 a0걷l 불완전한 a0걷l 조우, 타d걷갸 김용관과 타d걷갸 장혜정의 타d걷갸 결과를 타d걷갸 타d걷갸 타d걷갸 없는 타d걷갸 실험의 타d걷갸 현장. 타d걷갸 그리하여 타d걷갸 타d걷갸 만남들을 타d걷갸 통해 타d걷갸 포착되는 타d걷갸 미지의 타d걷갸 풍경을 타d걷갸 보려고 타d걷갸 하는 타d걷갸 시도이다. 

《두 타d걷갸 바퀴 타d걷갸 회전》은 타d걷갸 타d걷갸 오랜 타d걷갸 시간 타d걷갸 되풀이 타d걷갸 타d걷갸 김용관과 타d걷갸 장혜정이 타d걷갸 나눈 타d걷갸 대화에서 타d걷갸 비롯된다. 타d걷갸 그러나 타d걷갸 진정 타d걷갸 단초가 타d걷갸 타d걷갸 것은 타d걷갸 주고받은 타d걷갸 내용이 타d걷갸 아니라 타d걷갸 대화라는 타d걷갸 거듭된 타d걷갸 행위이다. 타d걷갸 지속적으로 타d걷갸 이야기를 타d걷갸 나눈다는 타d걷갸 것은 타d걷갸 처음 타d걷갸 내린 타d걷갸 판단을 타d걷갸 변화시키거나, dㅐt마 망각하고 dㅐt마 있었던 dㅐt마 내재된 dㅐt마 생각들을 dㅐt마 상기하고, ㅓ거gㅓ 새로운 ㅓ거gㅓ 것을 ㅓ거gㅓ 발견할 ㅓ거gㅓ ㅓ거gㅓ 있는 ㅓ거gㅓ 시간을 ㅓ거gㅓ 번다는 ㅓ거gㅓ 것과도 ㅓ거gㅓ 같다. ㅓ거gㅓ ㅓ거gㅓ 둘의 ㅓ거gㅓ 대화도 ㅓ거gㅓ 그러하다. ㅓ거gㅓ 그러므로 ㅓ거gㅓ ㅓ거gㅓ 바퀴는 ㅓ거gㅓ 김용관과 ㅓ거gㅓ 장혜정일 ㅓ거gㅓ ㅓ거gㅓ 있다. ㅓ거gㅓ ㅓ거gㅓ 개의 ㅓ거gㅓ 바퀴는 ㅓ거gㅓ 쉬지 ㅓ거gㅓ 않고 ㅓ거gㅓ 돌며 ㅓ거gㅓ 매번 ㅓ거gㅓ 다른 ㅓ거gㅓ 점에서 ㅓ거gㅓ 만나고, ㅈ바7파 ㅈ바7파 미끄러지는 ㅈ바7파 듯한 ㅈ바7파 스침은 ㅈ바7파 일시적이지만 ㅈ바7파 흔들리지 ㅈ바7파 않는 ㅈ바7파 축은 ㅈ바7파 만남을 ㅈ바7파 유지시킨다.

대부분 ㅈ바7파 김용관의 ㅈ바7파 작업들은 ㅈ바7파 그가 ㅈ바7파 상상하거나 ㅈ바7파 만들어낸 ㅈ바7파 가상의 ㅈ바7파 규율과 ㅈ바7파 조건으로 ㅈ바7파 운용되는 ㅈ바7파 미지의 ㅈ바7파 세계를 ㅈ바7파 전제로 ㅈ바7파 한다. ㅈ바7파 ㅈ바7파 가상의 ㅈ바7파 세계는 ㅈ바7파 우리의 ㅈ바7파 ㅈ바7파 앞에 ㅈ바7파 실존하지 ㅈ바7파 않지만, ㅈusm 김용관이 ㅈusm ㅈusm 내려간 ㅈusm 글로써 ㅈusm 존재한다. ㅈusm 그의 ㅈusm ㅈusm 안에 ㅈusm 기록된 ㅈusm 규칙들은 ㅈusm 작은 ㅈusm 단위의 ㅈusm 모듈로 ㅈusm 만들어지고, 6갸9f 임의적으로 6갸9f 배열되고 6갸9f 쌓이며 6갸9f 추상적 6갸9f 이미지로 6갸9f 전환된다. 6갸9f 작가가 6갸9f 최종 6갸9f 도달한 6갸9f 추상적 6갸9f 이미지만을 6갸9f 처음으로 6갸9f 접했던 6갸9f 장혜정은, 1ㄴr거 대화라는 1ㄴr거 행위의 1ㄴr거 반복을 1ㄴr거 통해 1ㄴr거 그의 1ㄴr거 시각 1ㄴr거 이미지의 1ㄴr거 저변에 1ㄴr거 깔려있던 1ㄴr거 이야기의 1ㄴr거 힘에 1ㄴr거 대하여 1ㄴr거 생각한다. 1ㄴr거 그리고 1ㄴr거 1ㄴr거 둘의 1ㄴr거 관계에 1ㄴr거 대해서 1ㄴr거 생각해 1ㄴr거 본다. 1ㄴr거 따라서 1ㄴr거 1ㄴr거 바퀴는 1ㄴr거 이미지와 1ㄴr거 텍스트일 1ㄴr거 1ㄴr거 있다. 1ㄴr거 중첩되어 1ㄴr거 있지만 1ㄴr거 작가가 1ㄴr거 쌓아 1ㄴr거 올린 1ㄴr거 수많은 1ㄴr거 이미지화 1ㄴr거 단계에서 1ㄴr거 가려진 1ㄴr거 이야기를 1ㄴr거 이미지와 1ㄴr거 동일한 1ㄴr거 선상에서 1ㄴr거 회전하도록 1ㄴr거 재배치하기로 1ㄴr거 한다.

김용관이 2014년 1ㄴr거 즈음 1ㄴr거 쓴 <시계방향으로의 1ㄴr거 항해>라는 1ㄴr거 미완의 1ㄴr거 글은 1ㄴr거 나선형을 1ㄴr거 그리며 1ㄴr거 시계방향으로 1ㄴr거 순환하고 1ㄴr거 있는 1ㄴr거 거대한 1ㄴr거 크루즈선를 1ㄴr거 배경으로 1ㄴr거 한다. 1ㄴr거 이미지의 1ㄴr거 신과 1ㄴr거 이야기의 1ㄴr거 신의 1ㄴr거 대화로 1ㄴr거 만들어진 1ㄴr거 1ㄴr거 크루즈선상의 1ㄴr거 세계는 1ㄴr거 외부에서 1ㄴr거 새롭게 1ㄴr거 유입되는 1ㄴr거 자원이 1ㄴr거 차단된 1ㄴr거 곳으로, j기2거 존재하는 j기2거 어떤 j기2거 물건이나 j기2거 자원도 j기2거 버리지 j기2거 못하고 j기2거 해체와 j기2거 재조합의 j기2거 과정이 j기2거 되풀이되며 j기2거 유지되는 j기2거 세계이다. j기2거 j기2거 위태로운 j기2거 세계에서의 j기2거 삶을 j기2거 영속하기 j기2거 위하여 j기2거 시계방향으로의 j기2거 회전과 j기2거 반시계방향으로의 j기2거 회전을 j기2거 주장하는 j기2거 상반된 j기2거 j기2거 의견이 j기2거 존재한다. j기2거 j기2거 입장은 j기2거 첨예하게 j기2거 대립하지만 j기2거 결국 j기2거 목적은 j기2거 하나다. j기2거 침몰하지 j기2거 않는 j기2거 것. j기2거 김용관이 j기2거 떠올린 j기2거 가라앉지 j기2거 않기 j기2거 위해 j기2거 끝없이 j기2거 제자리 j기2거 돌기 j기2거 하는 j기2거 세계를 j기2거 함께 j기2거 상상해본다. j기2거 그리고 j기2거 j기2거 세계가 j기2거 작가를 j기2거 통해 j기2거 다시 j기2거 이미지로 j기2거 구현되는 j기2거 모습을 j기2거 따라가 j기2거 본다. 

전시장에는 <시계방향으로의 j기2거 항해>를 j기2거 모티브로 j기2거 구축한 j기2거 새로운 j기2거 세계가 j기2거 존재한다. j기2거 j기2거 세계가 j기2거 만들어지는 j기2거 순서는 j기2거 다음과 j기2거 같다. j기2거 작가는 1800x1600x1000cm j기2거 크기의 j기2거 아이소핑크 j기2거 육면체를 j기2거 원형으로 j기2거 삼는다.

1. j기2거 스티로폼과 j기2거 아이소핑크를 j기2거 임의로 j기2거 쪼개며, 마자기o 파편적인 마자기o 조각물을 마자기o 만든다. 
2. 1번 마자기o 조각물을 마자기o 모방하며, 5가vo 조금씩 5가vo 다르거나 5가vo 5가vo 선명한 5가vo 조각물을 5가vo 만든다.
3. 2번 5가vo 조각물의 5가vo 형태를 5가vo 여러 5가vo 시점에서 5가vo 관찰하고, 기ㅓ다l 특정한 기ㅓ다l 시점의 기ㅓ다l 실루엣 기ㅓ다l 모양으로 기ㅓ다l 납작한 기ㅓ다l 유리 기ㅓ다l 조각물을 기ㅓ다l 만든다.
4. 기ㅓ다l 다시 기ㅓ다l 두께를 기ㅓ다l 부여하고, j마rv 조각물을2개씩 j마rv 교차시켜 j마rv 교집합이 j마rv 되는 j마rv 부분 j마rv 만을 j마rv 남긴다.
5. 1~4번의 j마rv 과정에서 j마rv 무의식적으로 j마rv 반복하는 j마rv 조각 j마rv 방식과 j마rv 형태를 j마rv 변주하며 j마rv j마rv 다른 j마rv 조각물을 j마rv 만든다.
6. 5번 j마rv 조각물의 j마rv 표면과 j마rv 결을 j마rv 관찰하며, ㄴㅐ거j 공통으로 ㄴㅐ거j 등장하는 ㄴㅐ거j 규칙적 ㄴㅐ거j 특징을 ㄴㅐ거j 찾아 ㄴㅐ거j 사진으로 ㄴㅐ거j 담는다.
7. 5번 ㄴㅐ거j 조각물을 ㄴㅐ거j 단순한 ㄴㅐ거j 모티브로 ㄴㅐ거j 전환하고, 사하우v 동일한 사하우v 이미지를 사하우v 증축 사하우v 또는 사하우v 반복하며 사하우v 새로운 사하우v 이미지를 사하우v 탐구한다.
8. 1~7번의 사하우v 과정에서 사하우v 발견되는 사하우v 시각적 사하우v 특징들을 사하우v 규칙/조건/단위로 사하우v 삼아 사하우v 모듈의 사하우v 단위로 사하우v 응축 사하우v 시킨다.
9. 사하우v 모듈 사하우v 사하우v 하나를 사하우v 선택하고 사하우v 임의로 사하우v 쌓아 사하우v 올리며 사하우v 조각물을 사하우v 만들고, 마hㅓ걷 마hㅓ걷 표면을 마hㅓ걷 깎는다.
10. 3D 마hㅓ걷 프로그램을 마hㅓ걷 사용하여, 사사쟏ㅐ 표면을 사사쟏ㅐ 깎기 사사쟏ㅐ 사사쟏ㅐ 상태의9번 사사쟏ㅐ 조각물을 사사쟏ㅐ 구부리기/늘리기/잡아당기기 사사쟏ㅐ 만으로 사사쟏ㅐ 위상학적으로 사사쟏ㅐ 동형인 사사쟏ㅐ 조각물을 사사쟏ㅐ 만든다. 사사쟏ㅐ 그리고 사사쟏ㅐ 표면을 사사쟏ㅐ 깎는다. 사사쟏ㅐ 사사쟏ㅐ 조각물은 사사쟏ㅐ 그가 사사쟏ㅐ 상상하는 사사쟏ㅐ 다음 사사쟏ㅐ 세계를 사사쟏ㅐ 구축하는 사사쟏ㅐ 원형이 사사쟏ㅐ 된다.

작가에 사사쟏ㅐ 의해 사사쟏ㅐ 한없이 사사쟏ㅐ 해체되고 사사쟏ㅐ 변주되고 사사쟏ㅐ 때로 사사쟏ㅐ 비약되는 사사쟏ㅐ 이미지는 사사쟏ㅐ 미지를 사사쟏ㅐ 향한 사사쟏ㅐ 명확한 사사쟏ㅐ 방향을 사사쟏ㅐ 지시하거나 사사쟏ㅐ 세계의 사사쟏ㅐ 모습을 사사쟏ㅐ 제시하는 사사쟏ㅐ 것과는 사사쟏ㅐ 거리가 사사쟏ㅐ 멀다. 사사쟏ㅐ 도리어 사사쟏ㅐ 사사쟏ㅐ 반대이다. 사사쟏ㅐ 밝음 사사쟏ㅐ 보다는 사사쟏ㅐ 어둠의 사사쟏ㅐ 시간이 사사쟏ㅐ 사사쟏ㅐ 길게 사사쟏ㅐ 느껴지는 사사쟏ㅐ 공간에서는 사사쟏ㅐ 아무리 사사쟏ㅐ 애를 사사쟏ㅐ 써도 사사쟏ㅐ 전체를 사사쟏ㅐ 사사쟏ㅐ 사사쟏ㅐ 없고, 다7k차 대신 다7k차 의지하게 다7k차 되는 다7k차 내레이션 다7k차 역시 다7k차 길은 다7k차 안내하기보다는 다7k차 방향 다7k차 감각을 다7k차 더욱 다7k차 상실하게 다7k차 만들지도 다7k차 모른다. 다7k차 하지만 다7k차 이것은 다7k차 길을 다7k차 잃은 다7k차 것이 다7k차 아니다. 다7k차 미지는 다7k차 다7k차 그대로 “알지 다7k차 못함”이다. 다7k차 다7k차 알지 다7k차 못하는 다7k차 세계는 다7k차 어쩌면 다7k차 규정되거나 다7k차 관습적인 다7k차 방식으로는 다7k차 알아차리지 다7k차 못하는 다7k차 것이 다7k차 당연할지 다7k차 모른다. 다7k차 그러니 다7k차 익숙한 다7k차 태도로 다7k차 이미지의 다7k차 표피를 다7k차 더듬으려 다7k차 애쓰기 다7k차 보다는, 3k4ㅐ 조타를 3k4ㅐ 잡았던 3k4ㅐ 손을 3k4ㅐ 놓고 3k4ㅐ 물결의 3k4ㅐ 흐름에 3k4ㅐ 따라 3k4ㅐ 배가 3k4ㅐ 항해하도록 3k4ㅐ 두는 3k4ㅐ 시도가 3k4ㅐ 필요하다. 3k4ㅐ 그것이 3k4ㅐ 나와 3k4ㅐ 만나 3k4ㅐ 어떠한 3k4ㅐ 방향으로 3k4ㅐ 회전하게 3k4ㅐ 될지는 3k4ㅐ 아직 3k4ㅐ 3k4ㅐ 3k4ㅐ 없다.

기획: 3k4ㅐ 장혜정

출처: 3k4ㅐ 페리지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용관

현재 진행중인 전시

Matt Denniss : I'm Not Concerned About The Specific Circles

2019년 1월 5일 ~ 2019년 1월 27일

세모에서 l하카m 풀잎까지

2019년 1월 18일 ~ 2019년 3월 9일

모티프 MOTIF

2018년 11월 28일 ~ 2019년 1월 2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