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바퀴 회전 The Enduring Ephemeral Spins

페리지갤러리

Dec. 7, 2018 ~ Feb. 10, 2019

사ㅑ쟏0 바퀴 사ㅑ쟏0 회전
(장혜정 사ㅑ쟏0 기획자)

이것은 사ㅑ쟏0 여러 사ㅑ쟏0 개의 사ㅑ쟏0 임시적인 사ㅑ쟏0 만남이 사ㅑ쟏0 반복적으로 사ㅑ쟏0 일어나는 사ㅑ쟏0 상황 사ㅑ쟏0 사ㅑ쟏0 자체일 사ㅑ쟏0 사ㅑ쟏0 있다. 사ㅑ쟏0 가라앉지 사ㅑ쟏0 않기 사ㅑ쟏0 위해 사ㅑ쟏0 계속해서 사ㅑ쟏0 바다의 사ㅑ쟏0 표면을 사ㅑ쟏0 회전하며 사ㅑ쟏0 부유하는 사ㅑ쟏0 배가 사ㅑ쟏0 그려내는 사ㅑ쟏0 물결, ㄴㅈgj 글과 ㄴㅈgj 이미지의 ㄴㅈgj 결속과 ㄴㅈgj 분리가 ㄴㅈgj 되풀이되는 ㄴㅈgj 시간, ㅓㅐo쟏 불명확한 ㅓㅐo쟏 이야기와 ㅓㅐo쟏 깜박이는 ㅓㅐo쟏 불빛 ㅓㅐo쟏 만을 ㅓㅐo쟏 부여받은 ㅓㅐo쟏 관객과 ㅓㅐo쟏 전시의 ㅓㅐo쟏 불완전한 ㅓㅐo쟏 조우, 바ㅓ나a 김용관과 바ㅓ나a 장혜정의 바ㅓ나a 결과를 바ㅓ나a 바ㅓ나a 바ㅓ나a 없는 바ㅓ나a 실험의 바ㅓ나a 현장. 바ㅓ나a 그리하여 바ㅓ나a 바ㅓ나a 만남들을 바ㅓ나a 통해 바ㅓ나a 포착되는 바ㅓ나a 미지의 바ㅓ나a 풍경을 바ㅓ나a 보려고 바ㅓ나a 하는 바ㅓ나a 시도이다. 

《두 바ㅓ나a 바퀴 바ㅓ나a 회전》은 바ㅓ나a 바ㅓ나a 오랜 바ㅓ나a 시간 바ㅓ나a 되풀이 바ㅓ나a 바ㅓ나a 김용관과 바ㅓ나a 장혜정이 바ㅓ나a 나눈 바ㅓ나a 대화에서 바ㅓ나a 비롯된다. 바ㅓ나a 그러나 바ㅓ나a 진정 바ㅓ나a 단초가 바ㅓ나a 바ㅓ나a 것은 바ㅓ나a 주고받은 바ㅓ나a 내용이 바ㅓ나a 아니라 바ㅓ나a 대화라는 바ㅓ나a 거듭된 바ㅓ나a 행위이다. 바ㅓ나a 지속적으로 바ㅓ나a 이야기를 바ㅓ나a 나눈다는 바ㅓ나a 것은 바ㅓ나a 처음 바ㅓ나a 내린 바ㅓ나a 판단을 바ㅓ나a 변화시키거나, 가9ㅐ기 망각하고 가9ㅐ기 있었던 가9ㅐ기 내재된 가9ㅐ기 생각들을 가9ㅐ기 상기하고, a3a우 새로운 a3a우 것을 a3a우 발견할 a3a우 a3a우 있는 a3a우 시간을 a3a우 번다는 a3a우 것과도 a3a우 같다. a3a우 a3a우 둘의 a3a우 대화도 a3a우 그러하다. a3a우 그러므로 a3a우 a3a우 바퀴는 a3a우 김용관과 a3a우 장혜정일 a3a우 a3a우 있다. a3a우 a3a우 개의 a3a우 바퀴는 a3a우 쉬지 a3a우 않고 a3a우 돌며 a3a우 매번 a3a우 다른 a3a우 점에서 a3a우 만나고, 히ㅓd라 히ㅓd라 미끄러지는 히ㅓd라 듯한 히ㅓd라 스침은 히ㅓd라 일시적이지만 히ㅓd라 흔들리지 히ㅓd라 않는 히ㅓd라 축은 히ㅓd라 만남을 히ㅓd라 유지시킨다.

대부분 히ㅓd라 김용관의 히ㅓd라 작업들은 히ㅓd라 그가 히ㅓd라 상상하거나 히ㅓd라 만들어낸 히ㅓd라 가상의 히ㅓd라 규율과 히ㅓd라 조건으로 히ㅓd라 운용되는 히ㅓd라 미지의 히ㅓd라 세계를 히ㅓd라 전제로 히ㅓd라 한다. 히ㅓd라 히ㅓd라 가상의 히ㅓd라 세계는 히ㅓd라 우리의 히ㅓd라 히ㅓd라 앞에 히ㅓd라 실존하지 히ㅓd라 않지만, 쟏다v3 김용관이 쟏다v3 쟏다v3 내려간 쟏다v3 글로써 쟏다v3 존재한다. 쟏다v3 그의 쟏다v3 쟏다v3 안에 쟏다v3 기록된 쟏다v3 규칙들은 쟏다v3 작은 쟏다v3 단위의 쟏다v3 모듈로 쟏다v3 만들어지고, l으사s 임의적으로 l으사s 배열되고 l으사s 쌓이며 l으사s 추상적 l으사s 이미지로 l으사s 전환된다. l으사s 작가가 l으사s 최종 l으사s 도달한 l으사s 추상적 l으사s 이미지만을 l으사s 처음으로 l으사s 접했던 l으사s 장혜정은, cnhㅐ 대화라는 cnhㅐ 행위의 cnhㅐ 반복을 cnhㅐ 통해 cnhㅐ 그의 cnhㅐ 시각 cnhㅐ 이미지의 cnhㅐ 저변에 cnhㅐ 깔려있던 cnhㅐ 이야기의 cnhㅐ 힘에 cnhㅐ 대하여 cnhㅐ 생각한다. cnhㅐ 그리고 cnhㅐ cnhㅐ 둘의 cnhㅐ 관계에 cnhㅐ 대해서 cnhㅐ 생각해 cnhㅐ 본다. cnhㅐ 따라서 cnhㅐ cnhㅐ 바퀴는 cnhㅐ 이미지와 cnhㅐ 텍스트일 cnhㅐ cnhㅐ 있다. cnhㅐ 중첩되어 cnhㅐ 있지만 cnhㅐ 작가가 cnhㅐ 쌓아 cnhㅐ 올린 cnhㅐ 수많은 cnhㅐ 이미지화 cnhㅐ 단계에서 cnhㅐ 가려진 cnhㅐ 이야기를 cnhㅐ 이미지와 cnhㅐ 동일한 cnhㅐ 선상에서 cnhㅐ 회전하도록 cnhㅐ 재배치하기로 cnhㅐ 한다.

김용관이 2014년 cnhㅐ 즈음 cnhㅐ 쓴 <시계방향으로의 cnhㅐ 항해>라는 cnhㅐ 미완의 cnhㅐ 글은 cnhㅐ 나선형을 cnhㅐ 그리며 cnhㅐ 시계방향으로 cnhㅐ 순환하고 cnhㅐ 있는 cnhㅐ 거대한 cnhㅐ 크루즈선를 cnhㅐ 배경으로 cnhㅐ 한다. cnhㅐ 이미지의 cnhㅐ 신과 cnhㅐ 이야기의 cnhㅐ 신의 cnhㅐ 대화로 cnhㅐ 만들어진 cnhㅐ cnhㅐ 크루즈선상의 cnhㅐ 세계는 cnhㅐ 외부에서 cnhㅐ 새롭게 cnhㅐ 유입되는 cnhㅐ 자원이 cnhㅐ 차단된 cnhㅐ 곳으로, 차차o마 존재하는 차차o마 어떤 차차o마 물건이나 차차o마 자원도 차차o마 버리지 차차o마 못하고 차차o마 해체와 차차o마 재조합의 차차o마 과정이 차차o마 되풀이되며 차차o마 유지되는 차차o마 세계이다. 차차o마 차차o마 위태로운 차차o마 세계에서의 차차o마 삶을 차차o마 영속하기 차차o마 위하여 차차o마 시계방향으로의 차차o마 회전과 차차o마 반시계방향으로의 차차o마 회전을 차차o마 주장하는 차차o마 상반된 차차o마 차차o마 의견이 차차o마 존재한다. 차차o마 차차o마 입장은 차차o마 첨예하게 차차o마 대립하지만 차차o마 결국 차차o마 목적은 차차o마 하나다. 차차o마 침몰하지 차차o마 않는 차차o마 것. 차차o마 김용관이 차차o마 떠올린 차차o마 가라앉지 차차o마 않기 차차o마 위해 차차o마 끝없이 차차o마 제자리 차차o마 돌기 차차o마 하는 차차o마 세계를 차차o마 함께 차차o마 상상해본다. 차차o마 그리고 차차o마 차차o마 세계가 차차o마 작가를 차차o마 통해 차차o마 다시 차차o마 이미지로 차차o마 구현되는 차차o마 모습을 차차o마 따라가 차차o마 본다. 

전시장에는 <시계방향으로의 차차o마 항해>를 차차o마 모티브로 차차o마 구축한 차차o마 새로운 차차o마 세계가 차차o마 존재한다. 차차o마 차차o마 세계가 차차o마 만들어지는 차차o마 순서는 차차o마 다음과 차차o마 같다. 차차o마 작가는 1800x1600x1000cm 차차o마 크기의 차차o마 아이소핑크 차차o마 육면체를 차차o마 원형으로 차차o마 삼는다.

1. 차차o마 스티로폼과 차차o마 아이소핑크를 차차o마 임의로 차차o마 쪼개며, 거ㅓv거 파편적인 거ㅓv거 조각물을 거ㅓv거 만든다. 
2. 1번 거ㅓv거 조각물을 거ㅓv거 모방하며, 히5쟏a 조금씩 히5쟏a 다르거나 히5쟏a 히5쟏a 선명한 히5쟏a 조각물을 히5쟏a 만든다.
3. 2번 히5쟏a 조각물의 히5쟏a 형태를 히5쟏a 여러 히5쟏a 시점에서 히5쟏a 관찰하고, 바zdq 특정한 바zdq 시점의 바zdq 실루엣 바zdq 모양으로 바zdq 납작한 바zdq 유리 바zdq 조각물을 바zdq 만든다.
4. 바zdq 다시 바zdq 두께를 바zdq 부여하고, 라a기ㅓ 조각물을2개씩 라a기ㅓ 교차시켜 라a기ㅓ 교집합이 라a기ㅓ 되는 라a기ㅓ 부분 라a기ㅓ 만을 라a기ㅓ 남긴다.
5. 1~4번의 라a기ㅓ 과정에서 라a기ㅓ 무의식적으로 라a기ㅓ 반복하는 라a기ㅓ 조각 라a기ㅓ 방식과 라a기ㅓ 형태를 라a기ㅓ 변주하며 라a기ㅓ 라a기ㅓ 다른 라a기ㅓ 조각물을 라a기ㅓ 만든다.
6. 5번 라a기ㅓ 조각물의 라a기ㅓ 표면과 라a기ㅓ 결을 라a기ㅓ 관찰하며, q1ss 공통으로 q1ss 등장하는 q1ss 규칙적 q1ss 특징을 q1ss 찾아 q1ss 사진으로 q1ss 담는다.
7. 5번 q1ss 조각물을 q1ss 단순한 q1ss 모티브로 q1ss 전환하고, ㅓ6아z 동일한 ㅓ6아z 이미지를 ㅓ6아z 증축 ㅓ6아z 또는 ㅓ6아z 반복하며 ㅓ6아z 새로운 ㅓ6아z 이미지를 ㅓ6아z 탐구한다.
8. 1~7번의 ㅓ6아z 과정에서 ㅓ6아z 발견되는 ㅓ6아z 시각적 ㅓ6아z 특징들을 ㅓ6아z 규칙/조건/단위로 ㅓ6아z 삼아 ㅓ6아z 모듈의 ㅓ6아z 단위로 ㅓ6아z 응축 ㅓ6아z 시킨다.
9. ㅓ6아z 모듈 ㅓ6아z ㅓ6아z 하나를 ㅓ6아z 선택하고 ㅓ6아z 임의로 ㅓ6아z 쌓아 ㅓ6아z 올리며 ㅓ6아z 조각물을 ㅓ6아z 만들고, 9기하다 9기하다 표면을 9기하다 깎는다.
10. 3D 9기하다 프로그램을 9기하다 사용하여, s8sn 표면을 s8sn 깎기 s8sn s8sn 상태의9번 s8sn 조각물을 s8sn 구부리기/늘리기/잡아당기기 s8sn 만으로 s8sn 위상학적으로 s8sn 동형인 s8sn 조각물을 s8sn 만든다. s8sn 그리고 s8sn 표면을 s8sn 깎는다. s8sn s8sn 조각물은 s8sn 그가 s8sn 상상하는 s8sn 다음 s8sn 세계를 s8sn 구축하는 s8sn 원형이 s8sn 된다.

작가에 s8sn 의해 s8sn 한없이 s8sn 해체되고 s8sn 변주되고 s8sn 때로 s8sn 비약되는 s8sn 이미지는 s8sn 미지를 s8sn 향한 s8sn 명확한 s8sn 방향을 s8sn 지시하거나 s8sn 세계의 s8sn 모습을 s8sn 제시하는 s8sn 것과는 s8sn 거리가 s8sn 멀다. s8sn 도리어 s8sn s8sn 반대이다. s8sn 밝음 s8sn 보다는 s8sn 어둠의 s8sn 시간이 s8sn s8sn 길게 s8sn 느껴지는 s8sn 공간에서는 s8sn 아무리 s8sn 애를 s8sn 써도 s8sn 전체를 s8sn s8sn s8sn 없고, 4ㅑj나 대신 4ㅑj나 의지하게 4ㅑj나 되는 4ㅑj나 내레이션 4ㅑj나 역시 4ㅑj나 길은 4ㅑj나 안내하기보다는 4ㅑj나 방향 4ㅑj나 감각을 4ㅑj나 더욱 4ㅑj나 상실하게 4ㅑj나 만들지도 4ㅑj나 모른다. 4ㅑj나 하지만 4ㅑj나 이것은 4ㅑj나 길을 4ㅑj나 잃은 4ㅑj나 것이 4ㅑj나 아니다. 4ㅑj나 미지는 4ㅑj나 4ㅑj나 그대로 “알지 4ㅑj나 못함”이다. 4ㅑj나 4ㅑj나 알지 4ㅑj나 못하는 4ㅑj나 세계는 4ㅑj나 어쩌면 4ㅑj나 규정되거나 4ㅑj나 관습적인 4ㅑj나 방식으로는 4ㅑj나 알아차리지 4ㅑj나 못하는 4ㅑj나 것이 4ㅑj나 당연할지 4ㅑj나 모른다. 4ㅑj나 그러니 4ㅑj나 익숙한 4ㅑj나 태도로 4ㅑj나 이미지의 4ㅑj나 표피를 4ㅑj나 더듬으려 4ㅑj나 애쓰기 4ㅑj나 보다는, 다rㅐ기 조타를 다rㅐ기 잡았던 다rㅐ기 손을 다rㅐ기 놓고 다rㅐ기 물결의 다rㅐ기 흐름에 다rㅐ기 따라 다rㅐ기 배가 다rㅐ기 항해하도록 다rㅐ기 두는 다rㅐ기 시도가 다rㅐ기 필요하다. 다rㅐ기 그것이 다rㅐ기 나와 다rㅐ기 만나 다rㅐ기 어떠한 다rㅐ기 방향으로 다rㅐ기 회전하게 다rㅐ기 될지는 다rㅐ기 아직 다rㅐ기 다rㅐ기 다rㅐ기 없다.

기획: 다rㅐ기 장혜정

출처: 다rㅐ기 페리지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용관

현재 진행중인 전시

Corners 2 : ABC, Primary, Specific

June 15, 2019 ~ July 14,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