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바퀴 회전 The Enduring Ephemeral Spins

페리지갤러리

2018년 12월 7일 ~ 2019년 2월 10일

갸라fc 바퀴 갸라fc 회전
(장혜정 갸라fc 기획자)

이것은 갸라fc 여러 갸라fc 개의 갸라fc 임시적인 갸라fc 만남이 갸라fc 반복적으로 갸라fc 일어나는 갸라fc 상황 갸라fc 갸라fc 자체일 갸라fc 갸라fc 있다. 갸라fc 가라앉지 갸라fc 않기 갸라fc 위해 갸라fc 계속해서 갸라fc 바다의 갸라fc 표면을 갸라fc 회전하며 갸라fc 부유하는 갸라fc 배가 갸라fc 그려내는 갸라fc 물결, ㅈn1쟏 글과 ㅈn1쟏 이미지의 ㅈn1쟏 결속과 ㅈn1쟏 분리가 ㅈn1쟏 되풀이되는 ㅈn1쟏 시간, 9아hㅐ 불명확한 9아hㅐ 이야기와 9아hㅐ 깜박이는 9아hㅐ 불빛 9아hㅐ 만을 9아hㅐ 부여받은 9아hㅐ 관객과 9아hㅐ 전시의 9아hㅐ 불완전한 9아hㅐ 조우, ㅓ갸라0 김용관과 ㅓ갸라0 장혜정의 ㅓ갸라0 결과를 ㅓ갸라0 ㅓ갸라0 ㅓ갸라0 없는 ㅓ갸라0 실험의 ㅓ갸라0 현장. ㅓ갸라0 그리하여 ㅓ갸라0 ㅓ갸라0 만남들을 ㅓ갸라0 통해 ㅓ갸라0 포착되는 ㅓ갸라0 미지의 ㅓ갸라0 풍경을 ㅓ갸라0 보려고 ㅓ갸라0 하는 ㅓ갸라0 시도이다. 

《두 ㅓ갸라0 바퀴 ㅓ갸라0 회전》은 ㅓ갸라0 ㅓ갸라0 오랜 ㅓ갸라0 시간 ㅓ갸라0 되풀이 ㅓ갸라0 ㅓ갸라0 김용관과 ㅓ갸라0 장혜정이 ㅓ갸라0 나눈 ㅓ갸라0 대화에서 ㅓ갸라0 비롯된다. ㅓ갸라0 그러나 ㅓ갸라0 진정 ㅓ갸라0 단초가 ㅓ갸라0 ㅓ갸라0 것은 ㅓ갸라0 주고받은 ㅓ갸라0 내용이 ㅓ갸라0 아니라 ㅓ갸라0 대화라는 ㅓ갸라0 거듭된 ㅓ갸라0 행위이다. ㅓ갸라0 지속적으로 ㅓ갸라0 이야기를 ㅓ갸라0 나눈다는 ㅓ갸라0 것은 ㅓ갸라0 처음 ㅓ갸라0 내린 ㅓ갸라0 판단을 ㅓ갸라0 변화시키거나, p0pㄴ 망각하고 p0pㄴ 있었던 p0pㄴ 내재된 p0pㄴ 생각들을 p0pㄴ 상기하고, t아xp 새로운 t아xp 것을 t아xp 발견할 t아xp t아xp 있는 t아xp 시간을 t아xp 번다는 t아xp 것과도 t아xp 같다. t아xp t아xp 둘의 t아xp 대화도 t아xp 그러하다. t아xp 그러므로 t아xp t아xp 바퀴는 t아xp 김용관과 t아xp 장혜정일 t아xp t아xp 있다. t아xp t아xp 개의 t아xp 바퀴는 t아xp 쉬지 t아xp 않고 t아xp 돌며 t아xp 매번 t아xp 다른 t아xp 점에서 t아xp 만나고, 86ㅓ1 86ㅓ1 미끄러지는 86ㅓ1 듯한 86ㅓ1 스침은 86ㅓ1 일시적이지만 86ㅓ1 흔들리지 86ㅓ1 않는 86ㅓ1 축은 86ㅓ1 만남을 86ㅓ1 유지시킨다.

대부분 86ㅓ1 김용관의 86ㅓ1 작업들은 86ㅓ1 그가 86ㅓ1 상상하거나 86ㅓ1 만들어낸 86ㅓ1 가상의 86ㅓ1 규율과 86ㅓ1 조건으로 86ㅓ1 운용되는 86ㅓ1 미지의 86ㅓ1 세계를 86ㅓ1 전제로 86ㅓ1 한다. 86ㅓ1 86ㅓ1 가상의 86ㅓ1 세계는 86ㅓ1 우리의 86ㅓ1 86ㅓ1 앞에 86ㅓ1 실존하지 86ㅓ1 않지만, 카ㅓ바o 김용관이 카ㅓ바o 카ㅓ바o 내려간 카ㅓ바o 글로써 카ㅓ바o 존재한다. 카ㅓ바o 그의 카ㅓ바o 카ㅓ바o 안에 카ㅓ바o 기록된 카ㅓ바o 규칙들은 카ㅓ바o 작은 카ㅓ바o 단위의 카ㅓ바o 모듈로 카ㅓ바o 만들어지고, 거마1거 임의적으로 거마1거 배열되고 거마1거 쌓이며 거마1거 추상적 거마1거 이미지로 거마1거 전환된다. 거마1거 작가가 거마1거 최종 거마1거 도달한 거마1거 추상적 거마1거 이미지만을 거마1거 처음으로 거마1거 접했던 거마1거 장혜정은, 자2라c 대화라는 자2라c 행위의 자2라c 반복을 자2라c 통해 자2라c 그의 자2라c 시각 자2라c 이미지의 자2라c 저변에 자2라c 깔려있던 자2라c 이야기의 자2라c 힘에 자2라c 대하여 자2라c 생각한다. 자2라c 그리고 자2라c 자2라c 둘의 자2라c 관계에 자2라c 대해서 자2라c 생각해 자2라c 본다. 자2라c 따라서 자2라c 자2라c 바퀴는 자2라c 이미지와 자2라c 텍스트일 자2라c 자2라c 있다. 자2라c 중첩되어 자2라c 있지만 자2라c 작가가 자2라c 쌓아 자2라c 올린 자2라c 수많은 자2라c 이미지화 자2라c 단계에서 자2라c 가려진 자2라c 이야기를 자2라c 이미지와 자2라c 동일한 자2라c 선상에서 자2라c 회전하도록 자2라c 재배치하기로 자2라c 한다.

김용관이 2014년 자2라c 즈음 자2라c 쓴 <시계방향으로의 자2라c 항해>라는 자2라c 미완의 자2라c 글은 자2라c 나선형을 자2라c 그리며 자2라c 시계방향으로 자2라c 순환하고 자2라c 있는 자2라c 거대한 자2라c 크루즈선를 자2라c 배경으로 자2라c 한다. 자2라c 이미지의 자2라c 신과 자2라c 이야기의 자2라c 신의 자2라c 대화로 자2라c 만들어진 자2라c 자2라c 크루즈선상의 자2라c 세계는 자2라c 외부에서 자2라c 새롭게 자2라c 유입되는 자2라c 자원이 자2라c 차단된 자2라c 곳으로, 쟏uxㅈ 존재하는 쟏uxㅈ 어떤 쟏uxㅈ 물건이나 쟏uxㅈ 자원도 쟏uxㅈ 버리지 쟏uxㅈ 못하고 쟏uxㅈ 해체와 쟏uxㅈ 재조합의 쟏uxㅈ 과정이 쟏uxㅈ 되풀이되며 쟏uxㅈ 유지되는 쟏uxㅈ 세계이다. 쟏uxㅈ 쟏uxㅈ 위태로운 쟏uxㅈ 세계에서의 쟏uxㅈ 삶을 쟏uxㅈ 영속하기 쟏uxㅈ 위하여 쟏uxㅈ 시계방향으로의 쟏uxㅈ 회전과 쟏uxㅈ 반시계방향으로의 쟏uxㅈ 회전을 쟏uxㅈ 주장하는 쟏uxㅈ 상반된 쟏uxㅈ 쟏uxㅈ 의견이 쟏uxㅈ 존재한다. 쟏uxㅈ 쟏uxㅈ 입장은 쟏uxㅈ 첨예하게 쟏uxㅈ 대립하지만 쟏uxㅈ 결국 쟏uxㅈ 목적은 쟏uxㅈ 하나다. 쟏uxㅈ 침몰하지 쟏uxㅈ 않는 쟏uxㅈ 것. 쟏uxㅈ 김용관이 쟏uxㅈ 떠올린 쟏uxㅈ 가라앉지 쟏uxㅈ 않기 쟏uxㅈ 위해 쟏uxㅈ 끝없이 쟏uxㅈ 제자리 쟏uxㅈ 돌기 쟏uxㅈ 하는 쟏uxㅈ 세계를 쟏uxㅈ 함께 쟏uxㅈ 상상해본다. 쟏uxㅈ 그리고 쟏uxㅈ 쟏uxㅈ 세계가 쟏uxㅈ 작가를 쟏uxㅈ 통해 쟏uxㅈ 다시 쟏uxㅈ 이미지로 쟏uxㅈ 구현되는 쟏uxㅈ 모습을 쟏uxㅈ 따라가 쟏uxㅈ 본다. 

전시장에는 <시계방향으로의 쟏uxㅈ 항해>를 쟏uxㅈ 모티브로 쟏uxㅈ 구축한 쟏uxㅈ 새로운 쟏uxㅈ 세계가 쟏uxㅈ 존재한다. 쟏uxㅈ 쟏uxㅈ 세계가 쟏uxㅈ 만들어지는 쟏uxㅈ 순서는 쟏uxㅈ 다음과 쟏uxㅈ 같다. 쟏uxㅈ 작가는 1800x1600x1000cm 쟏uxㅈ 크기의 쟏uxㅈ 아이소핑크 쟏uxㅈ 육면체를 쟏uxㅈ 원형으로 쟏uxㅈ 삼는다.

1. 쟏uxㅈ 스티로폼과 쟏uxㅈ 아이소핑크를 쟏uxㅈ 임의로 쟏uxㅈ 쪼개며, 자기ㅓa 파편적인 자기ㅓa 조각물을 자기ㅓa 만든다. 
2. 1번 자기ㅓa 조각물을 자기ㅓa 모방하며, cㅓ히i 조금씩 cㅓ히i 다르거나 cㅓ히i cㅓ히i 선명한 cㅓ히i 조각물을 cㅓ히i 만든다.
3. 2번 cㅓ히i 조각물의 cㅓ히i 형태를 cㅓ히i 여러 cㅓ히i 시점에서 cㅓ히i 관찰하고, iㅐl8 특정한 iㅐl8 시점의 iㅐl8 실루엣 iㅐl8 모양으로 iㅐl8 납작한 iㅐl8 유리 iㅐl8 조각물을 iㅐl8 만든다.
4. iㅐl8 다시 iㅐl8 두께를 iㅐl8 부여하고, vr갸j 조각물을2개씩 vr갸j 교차시켜 vr갸j 교집합이 vr갸j 되는 vr갸j 부분 vr갸j 만을 vr갸j 남긴다.
5. 1~4번의 vr갸j 과정에서 vr갸j 무의식적으로 vr갸j 반복하는 vr갸j 조각 vr갸j 방식과 vr갸j 형태를 vr갸j 변주하며 vr갸j vr갸j 다른 vr갸j 조각물을 vr갸j 만든다.
6. 5번 vr갸j 조각물의 vr갸j 표면과 vr갸j 결을 vr갸j 관찰하며, f쟏h4 공통으로 f쟏h4 등장하는 f쟏h4 규칙적 f쟏h4 특징을 f쟏h4 찾아 f쟏h4 사진으로 f쟏h4 담는다.
7. 5번 f쟏h4 조각물을 f쟏h4 단순한 f쟏h4 모티브로 f쟏h4 전환하고, ㅓ84라 동일한 ㅓ84라 이미지를 ㅓ84라 증축 ㅓ84라 또는 ㅓ84라 반복하며 ㅓ84라 새로운 ㅓ84라 이미지를 ㅓ84라 탐구한다.
8. 1~7번의 ㅓ84라 과정에서 ㅓ84라 발견되는 ㅓ84라 시각적 ㅓ84라 특징들을 ㅓ84라 규칙/조건/단위로 ㅓ84라 삼아 ㅓ84라 모듈의 ㅓ84라 단위로 ㅓ84라 응축 ㅓ84라 시킨다.
9. ㅓ84라 모듈 ㅓ84라 ㅓ84라 하나를 ㅓ84라 선택하고 ㅓ84라 임의로 ㅓ84라 쌓아 ㅓ84라 올리며 ㅓ84라 조각물을 ㅓ84라 만들고, 다으v히 다으v히 표면을 다으v히 깎는다.
10. 3D 다으v히 프로그램을 다으v히 사용하여, ㅓfㅓ아 표면을 ㅓfㅓ아 깎기 ㅓfㅓ아 ㅓfㅓ아 상태의9번 ㅓfㅓ아 조각물을 ㅓfㅓ아 구부리기/늘리기/잡아당기기 ㅓfㅓ아 만으로 ㅓfㅓ아 위상학적으로 ㅓfㅓ아 동형인 ㅓfㅓ아 조각물을 ㅓfㅓ아 만든다. ㅓfㅓ아 그리고 ㅓfㅓ아 표면을 ㅓfㅓ아 깎는다. ㅓfㅓ아 ㅓfㅓ아 조각물은 ㅓfㅓ아 그가 ㅓfㅓ아 상상하는 ㅓfㅓ아 다음 ㅓfㅓ아 세계를 ㅓfㅓ아 구축하는 ㅓfㅓ아 원형이 ㅓfㅓ아 된다.

작가에 ㅓfㅓ아 의해 ㅓfㅓ아 한없이 ㅓfㅓ아 해체되고 ㅓfㅓ아 변주되고 ㅓfㅓ아 때로 ㅓfㅓ아 비약되는 ㅓfㅓ아 이미지는 ㅓfㅓ아 미지를 ㅓfㅓ아 향한 ㅓfㅓ아 명확한 ㅓfㅓ아 방향을 ㅓfㅓ아 지시하거나 ㅓfㅓ아 세계의 ㅓfㅓ아 모습을 ㅓfㅓ아 제시하는 ㅓfㅓ아 것과는 ㅓfㅓ아 거리가 ㅓfㅓ아 멀다. ㅓfㅓ아 도리어 ㅓfㅓ아 ㅓfㅓ아 반대이다. ㅓfㅓ아 밝음 ㅓfㅓ아 보다는 ㅓfㅓ아 어둠의 ㅓfㅓ아 시간이 ㅓfㅓ아 ㅓfㅓ아 길게 ㅓfㅓ아 느껴지는 ㅓfㅓ아 공간에서는 ㅓfㅓ아 아무리 ㅓfㅓ아 애를 ㅓfㅓ아 써도 ㅓfㅓ아 전체를 ㅓfㅓ아 ㅓfㅓ아 ㅓfㅓ아 없고, ㅈq으ㅐ 대신 ㅈq으ㅐ 의지하게 ㅈq으ㅐ 되는 ㅈq으ㅐ 내레이션 ㅈq으ㅐ 역시 ㅈq으ㅐ 길은 ㅈq으ㅐ 안내하기보다는 ㅈq으ㅐ 방향 ㅈq으ㅐ 감각을 ㅈq으ㅐ 더욱 ㅈq으ㅐ 상실하게 ㅈq으ㅐ 만들지도 ㅈq으ㅐ 모른다. ㅈq으ㅐ 하지만 ㅈq으ㅐ 이것은 ㅈq으ㅐ 길을 ㅈq으ㅐ 잃은 ㅈq으ㅐ 것이 ㅈq으ㅐ 아니다. ㅈq으ㅐ 미지는 ㅈq으ㅐ ㅈq으ㅐ 그대로 “알지 ㅈq으ㅐ 못함”이다. ㅈq으ㅐ ㅈq으ㅐ 알지 ㅈq으ㅐ 못하는 ㅈq으ㅐ 세계는 ㅈq으ㅐ 어쩌면 ㅈq으ㅐ 규정되거나 ㅈq으ㅐ 관습적인 ㅈq으ㅐ 방식으로는 ㅈq으ㅐ 알아차리지 ㅈq으ㅐ 못하는 ㅈq으ㅐ 것이 ㅈq으ㅐ 당연할지 ㅈq으ㅐ 모른다. ㅈq으ㅐ 그러니 ㅈq으ㅐ 익숙한 ㅈq으ㅐ 태도로 ㅈq으ㅐ 이미지의 ㅈq으ㅐ 표피를 ㅈq으ㅐ 더듬으려 ㅈq으ㅐ 애쓰기 ㅈq으ㅐ 보다는, ㅐk아거 조타를 ㅐk아거 잡았던 ㅐk아거 손을 ㅐk아거 놓고 ㅐk아거 물결의 ㅐk아거 흐름에 ㅐk아거 따라 ㅐk아거 배가 ㅐk아거 항해하도록 ㅐk아거 두는 ㅐk아거 시도가 ㅐk아거 필요하다. ㅐk아거 그것이 ㅐk아거 나와 ㅐk아거 만나 ㅐk아거 어떠한 ㅐk아거 방향으로 ㅐk아거 회전하게 ㅐk아거 될지는 ㅐk아거 아직 ㅐk아거 ㅐk아거 ㅐk아거 없다.

기획: ㅐk아거 장혜정

출처: ㅐk아거 페리지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용관

현재 진행중인 전시

심학철 uw자바 개인전 : uw자바 경계 境界

2019년 1월 14일 ~ 2019년 3월 30일

강호연 마oqㅈ 개인전 : About Ground, Water, Light and Air

2019년 3월 8일 ~ 2019년 4월 7일

김수강 다z나u 개인전 : Fruits and Grains

2019년 3월 8일 ~ 2019년 4월 7일

<고려의 a라w6 디자인 Ⅰ>과 <조선의 a라w6 디자인 Ⅳ>

2019년 3월 1일 ~ 2019년 5월 3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