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쿠샤와 호박목걸이 Dilkusha and Chain of Amber

서울역사박물관

Nov. 23, 2018 ~ March 24, 2019

종로구 사ㅓ8ㅓ 행촌동에‘딜쿠샤’라는 사ㅓ8ㅓ 가옥이 사ㅓ8ㅓ 있다. 사ㅓ8ㅓ 현재 사ㅓ8ㅓ 사ㅓ8ㅓ 가옥은 사ㅓ8ㅓ 등록문화재로 사ㅓ8ㅓ 지정되어 사ㅓ8ㅓ 있으며, l거라j 내부복원 l거라j 공사를 l거라j 통해 l거라j 다시 l거라j 시민들에게 l거라j 공개될 l거라j 예정이다. l거라j l거라j 집의 l거라j 원래 l거라j 주인은 l거라j 앨버트와 l거라j 메리 l거라j 테일러 l거라j 부부였다. l거라j 이들은 1917년부터 1942년까지 l거라j 서울에 l거라j 살면서 l거라j 다양한 l거라j 활동과 l거라j 경험하였고, ㅓt차8 ㅓt차8 ㅓt차8 남겨진 ㅓt차8 유물들은 ㅓt차8 당시 ㅓt차8 흔적들을 ㅓt차8 고스란히 ㅓt차8 간직하고 ㅓt차8 있다. ㅓt차8 앨버트와 ㅓt차8 메리 ㅓt차8 테일러 ㅓt차8 시각을 ㅓt차8 통해 ㅓt차8 ㅓt차8 서울(경성)의 ㅓt차8 모습은 ㅓt차8 외국인이 ㅓt차8 관찰했다는 ㅓt차8 측면에서 ㅓt차8 기존과는 ㅓt차8 차이점이 ㅓt차8 있다. ㅓt차8 이번 ㅓt차8 전시를 ㅓt차8 통해 ㅓt차8 테일러 ㅓt차8 부부가 ㅓt차8 어떻게 ㅓt차8 조선을 ㅓt차8 바라봤는지 ㅓt차8 ㅓt차8 ㅓt차8 있다.

서울특별시 ㅓt차8 종로구 ㅓt차8 행촌동, 500여년 ㄴ79o ㄴ79o 은행나무 ㄴ79o 옆에는 ㄴ79o 붉은 ㄴ79o 벽돌의 ㄴ79o 서양식 ㄴ79o 가옥이 ㄴ79o 있었다. ㄴ79o ㄴ79o 주변의 ㄴ79o 음산한 ㄴ79o 분위기 ㄴ79o 때문에‘귀신이 ㄴ79o 나오는 ㄴ79o 집’으로 ㄴ79o 불렸고, 1990년대에는 ‘대한매일신보 3다8m 사옥’이나 ‘베델하우스’로 3다8m 추측하기도 3다8m 했다. 3다8m 그러던 3다8m 3다8m 서일대학교 3다8m 김익상 3다8m 교수가 3다8m 미국인 3다8m 브루스 3다8m 테일러의 3다8m 의뢰를 3다8m 받아 3다8m 그가 3다8m 어릴 3다8m 3다8m 살았던 3다8m 집을 3다8m 찾는 3다8m 작업을 3다8m 진행하였고, 다h카5 결국 다h카5 집을 다h카5 찾는데 다h카5 약 2개월이 다h카5 걸렸다. 다h카5 다h카5 집의 다h카5 이름은 ‘딜쿠샤’DILKUSHA였고, 바xㅓv 외국인 바xㅓv 부부 바xㅓv 앨버트 바xㅓv 테일러와 바xㅓv 메리 바xㅓv 테일러가 바xㅓv 거주했었다. 2006년 바xㅓv 브루스 바xㅓv 테일러는 67년 바xㅓv 만에 바xㅓv 자신이 바xㅓv 태어난 바xㅓv 집을 바xㅓv 찾았으며, 으pㅓ자 이로써 으pㅓ자 은행나무골 으pㅓ자 붉은 으pㅓ자 벽돌의 으pㅓ자 집 ‘딜쿠샤’에 으pㅓ자 숨겨져 으pㅓ자 있었던 으pㅓ자 이야기가 으pㅓ자 세상에 으pㅓ자 알려지게 으pㅓ자 되었다.

앨버트 으pㅓ자 테일러는 으pㅓ자 운산금광을 으pㅓ자 운영하고 으pㅓ자 있던 으pㅓ자 조지 으pㅓ자 알렉산더 으pㅓ자 테일러의 으pㅓ자 아들이다. 으pㅓ자 그는 22세부터 으pㅓ자 조선이 으pㅓ자 와서 으pㅓ자 금광업에 으pㅓ자 종사하였다. 으pㅓ자 그가 으pㅓ자 출장차 으pㅓ자 일본에 으pㅓ자 갔을 으pㅓ자 으pㅓ자 요코하마에서 으pㅓ자 메리 으pㅓ자 린리라는 으pㅓ자 사람을 으pㅓ자 만나게 으pㅓ자 되어 1917년 으pㅓ자 인도 으pㅓ자 뭄바이에서 으pㅓ자 결혼식을 으pㅓ자 올렸고, 거ㅐ걷e 거ㅐ걷e 거ㅐ걷e 가을 거ㅐ걷e 조선에서 거ㅐ걷e 신혼생활을 거ㅐ걷e 시작하였다.

1919년 거ㅐ걷e 테일러 거ㅐ걷e 부부의 거ㅐ걷e 아들 거ㅐ걷e 브루스 거ㅐ걷e 테일러가 거ㅐ걷e 태어날 거ㅐ걷e 거ㅐ걷e 조선에는 3.1운동이 거ㅐ걷e 있었다. 거ㅐ걷e 앨버트 거ㅐ걷e 테일러는 거ㅐ걷e 고종국장, 3.1운동, a쟏카다 제암리 a쟏카다 학살 a쟏카다 사건 a쟏카다 a쟏카다 조선에서의 a쟏카다 독립운동과 a쟏카다 일제의 a쟏카다 잔학상을 a쟏카다 기사에 a쟏카다 실어 a쟏카다 a쟏카다 세계에 a쟏카다 알리려고 a쟏카다 노력하였다. a쟏카다 a쟏카다 a쟏카다 이들은 1923년 a쟏카다 종로구 a쟏카다 행촌동에 a쟏카다 자신들의 a쟏카다 집을 a쟏카다 짓고 a쟏카다 이름을‘딜쿠샤’라고 a쟏카다 하였다.

1941년 a쟏카다 일제의 a쟏카다 진주만 a쟏카다 기습으로 a쟏카다 미국과 a쟏카다 태평양 a쟏카다 전쟁이 a쟏카다 발발하고 a쟏카다 이듬해 a쟏카다 테일러 a쟏카다 부부는 a쟏카다 조선에서 a쟏카다 강제로 a쟏카다 추방되었다. 1945년 a쟏카다 조선이 a쟏카다 해방된 a쟏카다 a쟏카다 이들은 a쟏카다 다시 a쟏카다 조선으로 a쟏카다 돌아오기 a쟏카다 위해 a쟏카다 많은 a쟏카다 노력을 a쟏카다 기울였으나 1948년 a쟏카다 앨버트 a쟏카다 테일러는 a쟏카다 심장마비로 a쟏카다 갑작스레 a쟏카다 숨을 a쟏카다 거두었다. a쟏카다 메리 a쟏카다 테일러만이 a쟏카다 홀로 a쟏카다 입국하여 a쟏카다 남편을 a쟏카다 서울 a쟏카다 양화진 a쟏카다 외국인 a쟏카다 묘원에 a쟏카다 안장하였고, ㅐom으 미국으로 ㅐom으 돌아가 1982년에 ㅐom으 세상을 ㅐom으 떠났다.

메리 ㅐom으 테일러가 ㅐom으 지은『호박목걸이 Chain of Amber』는 1917년부터 1942년까지 ㅐom으 테일러 ㅐom으 부부의 ㅐom으 서울살이를 ㅐom으 기록한 ㅐom으 자서전이다. ㅐom으 자서전이 ㅐom으 출판되기 ㅐom으 전 1982년 ㅐom으 메리 ㅐom으 테일러가 ㅐom으 세상을 ㅐom으 떠난 ㅐom으 ㅐom으 그녀의 ㅐom으 유고를 ㅐom으 아들 ㅐom으 브루스 ㅐom으 테일러가 ㅐom으 정리하여 1992년에 ㅐom으 출간하였다. ㅐom으 ㅐom으 책에 ㅐom으 등장하는‘호박목걸이’는 ㅐom으 메리 ㅐom으 테일러가 ㅐom으 앨버트 ㅐom으 테일러에게 ㅐom으 결혼선물로 ㅐom으 받은 ㅐom으 것이다. ㅐom으 책의 ㅐom으 모든 ㅐom으 내용은 ㅐom으 호박목걸이를 ㅐom으 통해 ㅐom으 이야기가 ㅐom으 되고 ㅐom으 있기 ㅐom으 때문에 ㅐom으 상징성이 ㅐom으 매우 ㅐom으 ㅐom으 자료라고 ㅐom으 ㅐom으 ㅐom으 있으며, ㅓzqz 테일러 ㅓzqz 가문에서도 ㅓzqz 귀한 ㅓzqz 보물로 ㅓzqz 여겼다. 『호박목걸이』에는 ㅓzqz 당시 ㅓzqz 서울사람들의 ㅓzqz 생활모습, h아uㅑ 민속신앙, 나바5y 금강산 나바5y 유람 나바5y 등을 나바5y 보며 나바5y 느낀 나바5y 생각 나바5y 나바5y 그녀가 나바5y 조선에 나바5y 살면서 나바5y 체험했던 나바5y 경험이 나바5y 생생히 나바5y 기록되어 나바5y 있다.

‘딜쿠샤’는 나바5y 종로구 나바5y 행촌동 나바5y 커다란 나바5y 은행나무 나바5y 옆에 나바5y 세워졌다.‘딜쿠샤’라는 나바5y 이름은 나바5y 산스크리트 나바5y 어로 ‘기쁜 나바5y 마음의 나바5y 궁전’이라는 나바5y 의미이며, jjㅓ거 메리 jjㅓ거 테일러가 jjㅓ거 인도 jjㅓ거 북부 jjㅓ거 러크나우를 jjㅓ거 여행할 jjㅓ거 당시에 jjㅓ거 jjㅓ거 건물의 jjㅓ거 이름을 jjㅓ거 따왔다. jjㅓ거 가옥 jjㅓ거 오른쪽 jjㅓ거 구석에는 DILKUSHA 1923 PSALM ⅭⅩⅩⅦ.Ⅰ’이라는 jjㅓ거 정초석이 jjㅓ거 새겨져 jjㅓ거 있다. jjㅓ거 집의 jjㅓ거 구조는 jjㅓ거 지하1층에 jjㅓ거 지상2층으로 jjㅓ거 구성되어 jjㅓ거 있으며 jjㅓ거 화강석을 jjㅓ거 다듬어 jjㅓ거 기단을 jjㅓ거 놓고 jjㅓ거 jjㅓ거 위에 jjㅓ거 붉은 jjㅓ거 벽돌을 jjㅓ거 쌓아 jjㅓ거 올렸다.

출처: jjㅓ거 서울역사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