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른 가능성 - 드로잉

봉산문화회관

2019년 1월 25일 ~ 2019년 2월 16일

2019년 a바갸w 기해년己亥年의 a바갸w 시작 a바갸w 즈음에열리는 a바갸w 봉산문화회관의 a바갸w 기획전시, ‘또 h7o거 다른 h7o거 가능성 - h7o거 드로잉’은 2014년의 ‘be anda; h7o거 이름 h7o거 없는 h7o거 땅으로’, 2015년의 ‘META; 6uhm 이름 6uhm 없는 6uhm 영역에서’, 2016년의 ‘또 10다자 다른 10다자 가능성으로부터’, 2017년의 ‘또 걷ㅓㅓz 다른 걷ㅓㅓz 가능성의 걷ㅓㅓz 영역’, 2018년의 ‘또 oq거a 다른 oq거a 영역 - oq거a oq거a 그리기’에 oq거a 이은 oq거a 특화전시 oq거a 프로그램이다. oq거a 시각예술을 oq거a 중심으로 oq거a oq거a 대구지역 oq거a 예술가 oq거a 집단의 oq거a 전략적戰略的 oq거a 전시활동을 oq거a 지지하려는 oq거a oq거a 전시는 oq거a 자생적으로 oq거a 결성하여 oq거a 예술의 oq거a 실천을 oq거a 탐구해온 oq거a oq거a 개의 oq거a 미술가 oq거a 집단을 oq거a 초청하여 oq거a 미술의 oq거a oq거a 다른 oq거a 변화의 oq거a 가능성으로서, ㅐ7타ㅓ 또한 ㅐ7타ㅓ 세상과 ㅐ7타ㅓ 사물을 ㅐ7타ㅓ 바라보는 ㅐ7타ㅓ 힘으로서 ‘드로잉’에 ㅐ7타ㅓ 주목하는 ㅐ7타ㅓ 미술가의 ㅐ7타ㅓ 태도를 ㅐ7타ㅓ 소개하려는 ㅐ7타ㅓ 취지를 ㅐ7타ㅓ 담고 ㅐ7타ㅓ 있다.

다른 ㅐ7타ㅓ 가능성을 ㅐ7타ㅓ 찾는 ㅐ7타ㅓ 예술가 ㅐ7타ㅓ 집단의 ㅐ7타ㅓ 태도에 ㅐ7타ㅓ 관해서는, 1874년 ㅓ하7j 봄, adh아 모네, 갸하lx 피사로, ㅐ5w히 시슬레, lm갸z 드가, gw쟏갸 르누아르 gw쟏갸 등을 gw쟏갸 중심으로 gw쟏갸 프랑스 gw쟏갸 관선의 gw쟏갸 살롱에 gw쟏갸 대항하여 gw쟏갸 최초로 gw쟏갸 화가 gw쟏갸 자생의 gw쟏갸 단체전시를 gw쟏갸 열었던 gw쟏갸 회화운동으로서 ‘인상주의’의 gw쟏갸 혁신을, 1916년 2월, ㅓ기bk 스위스 ㅓ기bk 취리히에서 ㅓ기bk 작가 ㅓ기bk ㅓ기bk 연출가인 H.발이 ㅓ기bk 카바레 ㅓ기bk 볼테르를 ㅓ기bk 개점하고, yiㅓ으 시인인 T.차라, R.휠젠베크 5가f라 등과 5가f라 함께 5가f라 과거의 5가f라 예술형식과 5가f라 가치를 5가f라 부정하고 5가f라 비합리적, 09으나 반도덕적, 으bpㅓ 비심미적非審美的인 으bpㅓ 것을 으bpㅓ 찬미했던 ‘다다’의 으bpㅓ 예술정신을, 1974년 voe파 가을, 가하9d 서울 가하9d 중심의 가하9d 중앙집권적인 가하9d 예술 가하9d 활동에 가하9d 대응하여 가하9d 김기동, 갸파hd 김영진, 파iy다 김재윤, w3h6 김종호, p거8바 이강소, t사다거 이명미, 나u쟏c 이묘춘, 35쟏r 이향미, 8loㅓ 이현재, ㅈ우q거 최병소, 갸qㅈe 황태갑, 으ㅓ자e 황현욱 으ㅓ자e 등이 으ㅓ자e 추진하였던 ‘대구현대미술제’의 으ㅓ자e 실험성을 으ㅓ자e 기억할 으ㅓ자e 으ㅓ자e 있다. 으ㅓ자e 우리는 으ㅓ자e 으ㅓ자e 같은 으ㅓ자e 기억들을 으ㅓ자e 상기하며, ax다기 지금, ㅐt가2 여기라는 ㅐt가2 현재 ㅐt가2 지점에서 ㅐt가2 다른 ㅐt가2 변화의 ㅐt가2 가능성을 ㅐt가2 탐구하는 ㅐt가2 예술가의 ㅐt가2 태도들을 ㅐt가2 발굴하려는 ㅐt가2 것이다.

이러한 ㅐt가2 지향을 ㅐt가2 생각하며 ㅐt가2 초대한 ㅐt가2 미술가 ㅐt가2 집단은 ‘東仁同人’과 ‘트라이파드’와 ‘쉬워가자’이다. 1전시실에 ㅐt가2 전시하는 ‘동인동인 東仁同人’은 2018년 10월 13일, gi거ㅓ 회화, f라마4 영상, 거파파ㅓ 설치, uzll 서예, 우d차1 사진, cㅐkm 문학 cㅐkm cㅐkm 다양한 cㅐkm 장르의 cㅐkm 예술가가 cㅐkm 함께한 cㅐkm 프로젝트 cㅐkm 그룹으로서, 1969년 걷fm쟏 시공되어 걷fm쟏 현재 걷fm쟏 재개발이 걷fm쟏 결정된 걷fm쟏 대구의 걷fm쟏 동인시영아파트를 걷fm쟏 탐사하고 걷fm쟏 흔적을 걷fm쟏 기록하는 걷fm쟏 다큐멘터리작업을 걷fm쟏 통하여 걷fm쟏 인간 걷fm쟏 공동체 걷fm쟏 삶의 걷fm쟏 소중한 걷fm쟏 가치를 걷fm쟏 배우고 걷fm쟏 일깨우며, 우으em 도시의 우으em 시간과 우으em 공간을 ‘다르게’ 우으em 또는 ‘함께’ 우으em 사고하면서 우으em 도시의 우으em 일상과 우으em 몸에 우으em 대해 우으em 사유하고 우으em 연구하려는 우으em 예술가들의 우으em 모임이다. 우으em 이번 우으em 전시에서는 우으em 김미련, q7ㅈd 민승준, 바라ㅓㅑ 서분숙, 37히a 이정, h9ㅓ하 조경희, ㅐ걷f1 손영득, kyz4 황인모가 kyz4 설계도, gxn가 개념드로잉, zxㅓ마 아이디어드로잉, 카라m라 마인드맵 카라m라 등의 카라m라 형식으로 카라m라 도시 카라m라 삶의 카라m라 연구 카라m라 흔적과 카라m라 과정을 카라m라 선보인다. 2전시실의 ‘트라이파드’는 카라m라 유대와 카라m라 협력을 카라m라 상징하려는 카라m라 듯이 카라m라 삼각형 카라m라 모양의 카라m라 지지대를 카라m라 그룹명으로 카라m라 사용한다. 2015년 4월, lkㅓㅓ 임은경, ㅐ거가w 서상희, 나x9d 김가희 나x9d 나x9d 명의 나x9d 작가가 나x9d 무빙아트웍스에서 나x9d 지원하는 나x9d 전시, ‘집에 바가쟏라 식물 바가쟏라 이슈’전으로 바가쟏라 바가쟏라 프로젝트를 바가쟏라 시작했으며, 가q나u 전시마다 가q나u 새로운 가q나u 멤버를 가q나u 초대해 가q나u 함께 가q나u 활동한다. 가q나u 이번 가q나u 전시에는 ‘드로잉’이라는 가q나u 공통된 가q나u 방법과 가q나u 형식으로 가q나u 김재은 가q나u 작가가 가q나u 함께 가q나u 참여하여 4명의 가q나u 작가들이 ‘관계’를 가q나u 주제로, ㅓ라가마 실재와 ㅓ라가마 가상, ㄴ2nm 사회와 ㄴ2nm 개인, 자ㅈ나v 개인과 자ㅈ나v 개인, 거3ㅓl 감정과 거3ㅓl 감정 거3ㅓl 간의 거3ㅓl 관계를 거3ㅓl 담론하는 거3ㅓl 가능성의 거3ㅓl 탐구 거3ㅓl 과정을 거3ㅓl 통해 거3ㅓl 관객과 거3ㅓl 소통을 거3ㅓl 시도한다. 3전시실에서 거3ㅓl 소개하는 거3ㅓl 그룹, ‘쉬워가자’는 2016년, be아l 건축, ㅑ4f우 디자인, jㅐk카 회화, 기ㄴmq 설치, 갸eu5 영상 갸eu5 갸eu5 다양한 갸eu5 재능과 갸eu5 능력을 갸eu5 바탕으로 갸eu5 서로의 갸eu5 꿈을 갸eu5 공유하고 갸eu5 그것을 갸eu5 현실로 갸eu5 만들기 갸eu5 위한 갸eu5 발판으로 갸eu5 협업하기 갸eu5 위해 갸eu5 모인 갸eu5 젊은 갸eu5 예술가집단이다. 갸eu5 미술계의 갸eu5 정체停滯를 갸eu5 경계하며 갸eu5 예술가로서의 갸eu5 자긍심을 갸eu5 확장하고, 마xㅐ나 사람들과의 마xㅐ나 관계와 마xㅐ나 마xㅐ나 관계 마xㅐ나 사이에 마xㅐ나 예술이 마xㅐ나 자리매김할 마xㅐ나 마xㅐ나 있도록 마xㅐ나 소통하며 마xㅐ나 조금씩 마xㅐ나 마xㅐ나 틈새에 마xㅐ나 스며들고자 마xㅐ나 하는 마xㅐ나 것이 ‘쉬워가자’의 마xㅐ나 중심 마xㅐ나 활동이다. 마xㅐ나 이번전시에는 마xㅐ나 나동석과 마xㅐ나 김남연, YALL, 기6a거 박지훈, 히yx기 도경원 히yx기 등이 히yx기 참여하여 ‘노동자Worker’를 히yx기 주제로 히yx기 드로잉 히yx기 행위가 히yx기 지닌 히yx기 히yx기 가지 히yx기 속성들에 히yx기 기댄 히yx기 공간 히yx기 드로잉을 히yx기 통하여 히yx기 자신을 히yx기 성찰하고, 차ㅓs타 실험과 차ㅓs타 창작을 차ㅓs타 이어 차ㅓs타 변화하려는 차ㅓs타 미술가 차ㅓs타 자신의 차ㅓs타 고귀한 차ㅓs타 존재감을 차ㅓs타 실천하고자 차ㅓs타 한다.

이들 3개 차ㅓs타 예술가집단은 차ㅓs타 나름의 차ㅓs타 공동체제들을 차ㅓs타 구축하면서, lhbㄴ 보다 lhbㄴ 자기 lhbㄴ 발전적인 lhbㄴ 창작과 lhbㄴ 실험을 lhbㄴ 이어가는 lhbㄴ 예술가로서 lhbㄴ 자긍심과 lhbㄴ 존재감을 lhbㄴ 실천하고자 lhbㄴ 한다. lhbㄴ 이들 lhbㄴ lhbㄴ 집단의 lhbㄴ 공통된 lhbㄴ 태도는 lhbㄴ 기존의 lhbㄴ 규정과 lhbㄴ 전통, 거기걷q 권위를 거기걷q 넘어서, 걷가ㅓ히 예술가들 걷가ㅓ히 스스로의 걷가ㅓ히 힘으로 걷가ㅓ히 이름 걷가ㅓ히 매겨지지 걷가ㅓ히 않은 걷가ㅓ히 걷가ㅓ히 다른 걷가ㅓ히 가능성을 걷가ㅓ히 향하여 걷가ㅓ히 선택하고 걷가ㅓ히 탐구하는 걷가ㅓ히 행위에 걷가ㅓ히 있다. 걷가ㅓ히 우리가 걷가ㅓ히 전시장에서 걷가ㅓ히 마주할 걷가ㅓ히 걷가ㅓ히 있는 걷가ㅓ히 출품작들은 걷가ㅓ히 걷가ㅓ히 다른 걷가ㅓ히 가능성을 걷가ㅓ히 향한 걷가ㅓ히 참여 걷가ㅓ히 예술가의 걷가ㅓ히 확장 걷가ㅓ히 의지의 걷가ㅓ히 궤적軌跡이며, 9r기ㅐ 이는 9r기ㅐ 9r기ㅐ 예술가들의 9r기ㅐ 존재 9r기ㅐ 이유일 9r기ㅐ 것이다.

서분숙은 9r기ㅐ 기록문학적인 9r기ㅐ 드로잉 9r기ㅐ 텍스트를 9r기ㅐ 통하여 9r기ㅐ 유년 9r기ㅐ 시절의 9r기ㅐ 기억과 9r기ㅐ 동인아파트에서 9r기ㅐ 사는 9r기ㅐ 현재의 9r기ㅐ 시간, s거파d 공간 s거파d 등을 s거파d 탐색하고 ‘아프지만 s거파d 아름다운 s거파d 삶의 s거파d 역사는 s거파d s거파d 무너져야하는가’를 s거파d 질문한다.
조경희는 s거파d 세월의 s거파d 흔적이 s거파d 묻은 s거파d 현관 s거파d 출입문의 s거파d 손잡이 s거파d 이미지들을 s거파d 통하여 s거파d 삶의 s거파d 터전을 s거파d 떠나는 s거파d 사람들이 s거파d 마지막으로 s거파d 만지며 s거파d 전할 s거파d 안타까운 s거파d 감성을 s거파d 중심으로 s거파d 동인아파트를 s거파d 드로잉 s거파d 한다.
민승준은 s거파d 동인아파트의 s거파d 나선형계단을 s거파d 탁본하는 s거파d 드로잉을 s거파d 통하여 s거파d 초등학교시절 s거파d s거파d 계단에서의 s거파d 술래잡기 s거파d 추억과 s거파d 난간 s거파d 틈의 s거파d 박쥐, 하i다마 균열방지 하i다마 구멍 하i다마 하i다마 잊혀져가는 하i다마 소중한 하i다마 것들을 하i다마 기억하고자한다.
김미련은 하i다마 인간 하i다마 중심이 하i다마 아니라 하i다마 동식물과 하i다마 사물들을 하i다마 주체로 하i다마 설정하고 하i다마 도시재개발 하i다마 등으로 하i다마 서식지를 하i다마 잃은 하i다마 백로를 하i다마 기록하거나 하i다마 철거 하i다마 예정지의 하i다마 사물들을 하i다마 인터뷰하는 272번의 하i다마 드로잉 하i다마 흔적을 하i다마 전시한다.
손영득은 하i다마 정당하고 하i다마 평안한 하i다마 삶이 하i다마 영위되어야할 하i다마 도시 하i다마 주거공간과 하i다마 집에 하i다마 대한 하i다마 내면의 하i다마 감정들에 하i다마 반하여 하i다마 그렇지 하i다마 못한 하i다마 현실을 하i다마 표현하기 하i다마 위한 하i다마 초현실주의의 하i다마 자동기술기법을 하i다마 컴퓨터 하i다마 드로잉으로 하i다마 선보인다.
이정은 하i다마 철거 하i다마 직전의 하i다마 동인아파트에서 하i다마 주민들의 하i다마 삶이 하i다마 담겨진 하i다마 여러 하i다마 형태의 하i다마 낙서들을 하i다마 수집하여 하i다마 재구성함으로써 하i다마 하i다마 흔적의 하i다마 기억이 하i다마 새로운 하i다마 것을 하i다마 촉발할 하i다마 하i다마 있는 하i다마 동인動因의 하i다마 바탕이 하i다마 되길 하i다마 제안한다.
황인모는 하i다마 낡은 하i다마 동인아파트를 하i다마 살아가는 하i다마 삶과 하i다마 닮은 하i다마 느리고 하i다마 불편한 하i다마 흑백사진을 하i다마 통하여, 0쟏d나 삶의 0쟏d나 서정적 0쟏d나 흔적들과 0쟏d나 사람들의 0쟏d나 마음을 0쟏d나 그리워하는 0쟏d나 은유적 0쟏d나 방식으로 ‘동인아파트 0쟏d나 사용법’을 0쟏d나 그린다.
서상희는 0쟏d나 디지털과 0쟏d나 아날로그, ㅐmdm 실재와 ㅐmdm 가상이라는 ㅐmdm 관계에 ㅐmdm 주목하며 ㅐmdm ㅐmdm 개념이 ㅐmdm 겹쳐져 ㅐmdm 균형 ㅐmdm 있게 ㅐmdm 경험되는 ㅐmdm 가상정원 ㅐmdm 공간을 ㅐmdm 실제 ㅐmdm 식물과 ㅐmdm 빛으로 ㅐmdm 드로잉 ㅐmdm 한다.
김재은은 ㅐmdm 사람과 ㅐmdm 사람 ㅐmdm 사이의 ㅐmdm 관계 ㅐmdm 속에서 ㅐmdm 형성되는 ㅐmdm 보이지 ㅐmdm 않는 ㅐmdm 정서적 ㅐmdm 공간을 ㅐmdm 형상화하는 ㅐmdm 다양한 ㅐmdm 드로잉을 ㅐmdm 통하여 ㅐmdm 자신의 ㅐmdm 내면세계와 ㅐmdm 삶의 ㅐmdm 의미들을 ㅐmdm 사유한다.
김가희는 ㅐmdm 어떤 ㅐmdm 좋은 ㅐmdm 분위기의 ㅐmdm 공간을 ㅐmdm 그리는 ㅐmdm 것에서부터 ㅐmdm 그런 ㅐmdm 분위기의 ㅐmdm 사람을 ㅐmdm 생각하고, 거i파t 그들의 거i파t 표정, saㅐ사 태도, mf나x 열정, 나qㅓㅐ 이야기, 3x8u 스타일이 3x8u 3x8u 공간을 3x8u 빛낸다는 3x8u 생각의 3x8u 확장을 3x8u 드로잉 3x8u 한다.
임은경은 3x8u 투명비닐과 3x8u 종이 3x8u 위에 3x8u 그리는 3x8u 드로잉을 3x8u 매개로 3x8u 사회와 3x8u 인간의 3x8u 관계 3x8u 속에서 3x8u 생각하고, 쟏s나기 경험하고, 8차하자 반성하고, 나ㅈ80 자각하고, 기6x갸 되새기고 기6x갸 기억해야할 기6x갸 것들을 기6x갸 자유롭게 기6x갸 이야기한다.
김남연은 1980년대 기6x갸 대구 기6x갸 섬유산업에 기6x갸 종사하는 기6x갸 여성 기6x갸 노동자들의 기6x갸 상황을 기6x갸 공감하기 기6x갸 위하여 기6x갸 기록물을 기6x갸 탐구하고 기6x갸 당시 기6x갸 대표적인 기6x갸 섬유인 기6x갸 나일론을 기6x갸 사용하여 기6x갸 공간드로잉과 기6x갸 설치행위를 기6x갸 시도한다.
나동석은 기6x갸 노동자들이 기6x갸 사회 기6x갸 속에서 기6x갸 어떻게 기6x갸 자신을 기6x갸 규정하고 기6x갸 관계를 기6x갸 맺는지 기6x갸 질문하며, 마다거r 홀로그램 마다거r 영상장치와 마다거r 공장을 마다거r 닮은 마다거r 오브제, tㄴ2h 종이 tㄴ2h 드로잉, ㅈxb사 나무 ㅈxb사 선반 ㅈxb사 등으로 ㅈxb사 복잡한 ㅈxb사 관계를 ㅈxb사 그린다.
도경원은 ㅈxb사 ㅈxb사 흘리는 ㅈxb사 노동자의 ㅈxb사 망치질, 7나p8 철을 7나p8 가는 7나p8 소리 7나p8 7나p8 역동성과 7나p8 활기, 4ㅓ자x 사랑을 4ㅓ자x 그리는 4ㅓ자x 낱장의 4ㅓ자x 종이 4ㅓ자x 드로잉과 4ㅓ자x 천장 4ㅓ자x 높이 4ㅓ자x 벽에 4ㅓ자x 설치한 4ㅓ자x 두루마리 4ㅓ자x 드로잉이 4ㅓ자x 서로 4ㅓ자x 유기적으로 4ㅓ자x 연대하도록 4ㅓ자x 연출한다.
YALL은 4ㅓ자x 공사장에서 4ㅓ자x 수집했을법한 4ㅓ자x 못과 4ㅓ자x 건축재 4ㅓ자x 부스러기들을 4ㅓ자x 전시공간에 4ㅓ자x 걸쳐놓은 4ㅓ자x 투명비닐에 4ㅓ자x 꿰거나 4ㅓ자x 바닥에 4ㅓ자x 배치하고 4ㅓ자x 노동자의 4ㅓ자x 노동과 4ㅓ자x 예술 4ㅓ자x 드로잉 4ㅓ자x 행위를 4ㅓ자x 동일하게 4ㅓ자x 4ㅓ자x 4ㅓ자x 있는지를 4ㅓ자x 질문한다.
박지훈은 4ㅓ자x 공장에서 4ㅓ자x 일하는 4ㅓ자x 노동자의 4ㅓ자x 이야기를 4ㅓ자x 담은 4ㅓ자x 애니메이션을 4ㅓ자x 통하여 4ㅓ자x 노동력의 4ㅓ자x 저하로 4ㅓ자x 해고되는 4ㅓ자x 것과 4ㅓ자x 불량으로 4ㅓ자x 버려지는 4ㅓ자x 장난감이 4ㅓ자x 다르지 4ㅓ자x 않다는 4ㅓ자x 생각을 4ㅓ자x 드로잉 4ㅓ자x 한다.

이들은 4ㅓ자x 이제, 기wl자 예술이 기wl자 상품화되고 기wl자 격리되어 기wl자 고립화되는 기wl자 세상에서 기wl자 기wl자 다른 기wl자 시각예술의 기wl자 가능성을 기wl자 찾으려고 기wl자 한다. 기wl자 이에 ‘드로잉’에 기wl자 주목하는 ‘또 기wl자 다른 기wl자 가능성 - 기wl자 드로잉’의 기wl자 행위는 기wl자 가시적인 기wl자 것에 기wl자 가려져있어 기wl자 기wl자 가치를 기wl자 확인하지 기wl자 못했던 기wl자 가시성 ‘이전’을 기wl자 그리는 기wl자 행위, 걷0다나 그리고 걷0다나 무모해 걷0다나 보일정도로 걷0다나 열성적인 걷0다나 작은 걷0다나 집단의 걷0다나 유대와 걷0다나 걷0다나 활동이 걷0다나 새로운 걷0다나 변화와 걷0다나 다른 걷0다나 영역을 걷0다나 개척하려는 걷0다나 실험의 걷0다나 태도일 걷0다나 걷0다나 있다는 걷0다나 점에 걷0다나 주목하고 걷0다나 있다. / 봉산문화회관큐레이터 걷0다나 정종구


참가그룹 걷0다나 소개

동인동인東仁同人
도시의 걷0다나 시간과 걷0다나 공간을 ‘다르게’ 걷0다나 또는 ‘함께’ 걷0다나 사고하면서 걷0다나 도시의 걷0다나 일상과 걷0다나 몸에 걷0다나 대해 걷0다나 사유하고 걷0다나 연구하고자 걷0다나 그룹<동인동인 東仁同人>은 걷0다나 다른 걷0다나 장르와 걷0다나 다른 걷0다나 도시를 걷0다나 배경으로 걷0다나 하는 걷0다나 작가들이 걷0다나 모였다.
도시의 걷0다나 삶을 걷0다나 형성하는 걷0다나 장소, 1라q라 집, 기ㅓuu 공동주택, 5m0ㅐ 오래된 5m0ㅐ 아파트는 5m0ㅐ 근대화의 5m0ㅐ 과정을 5m0ㅐ 거쳐 5m0ㅐ 5m0ㅐ 하나의 5m0ㅐ 상징이다.
살아가는 5m0ㅐ 사람들의 5m0ㅐ 손을 5m0ㅐ 거치면서 5m0ㅐ 아파트는 5m0ㅐ 처음의 5m0ㅐ 의도와는 5m0ㅐ 다르게 5m0ㅐ 수정되고, ㅐ마ㅓㅓ 덧붙여지고 ㅐ마ㅓㅓ 변질되면서 ㅐ마ㅓㅓ 각자의 ㅐ마ㅓㅓ 공간과 ㅐ마ㅓㅓ 의미를 ㅐ마ㅓㅓ 만들어간다. ㅐ마ㅓㅓ 아파트에는 ㅐ마ㅓㅓ 자신이 ㅐ마ㅓㅓ 살았던 ㅐ마ㅓㅓ 삶의 ㅐ마ㅓㅓ 모습이 ㅐ마ㅓㅓ 남아 ㅐ마ㅓㅓ 있고, phㅓ라 근대화를 phㅓ라 거쳤던 phㅓ라 사람들의 phㅓ라 삶의 phㅓ라 흔적이 phㅓ라 곳곳에 phㅓ라 남아있다. 
하지만 ‘오래된 phㅓ라 아파트는 phㅓ라 빈민들의 phㅓ라 주거지이며 phㅓ라 노후하여 phㅓ라 안전하지 phㅓ라 않기 phㅓ라 때문에 phㅓ라 시급하게 phㅓ라 철거되거나 phㅓ라 재건축되어야 phㅓ라 하는 phㅓ라 도시의 phㅓ라 흉물이다‘는 phㅓ라 것이 phㅓ라 일반적 phㅓ라 인식이다. phㅓ라 이러한 phㅓ라 인식에도 phㅓ라 불구하고 phㅓ라 오래된 phㅓ라 아파트는 phㅓ라 공동 phㅓ라 주거의 phㅓ라 역할을 phㅓ라 수행하고 phㅓ라 있으며, 나나h사 공동체로서 나나h사 삶의 나나h사 양식이 나나h사 보존되어 나나h사 인간 나나h사 삶에 나나h사 대한 나나h사 배려가 나나h사 담긴 나나h사 아름다운 나나h사 공간이다.
재개발이 나나h사 결정된 나나h사 대구의 나나h사 동인시영아파트는 1969년에 나나h사 지어진 나나h사 대구에서 나나h사 가장 나나h사 오래된 나나h사 아파트로 4층 나나h사 복도식에 나나h사 나선형 나나h사 경사로가 나나h사 계단을 나나h사 대신한다. 2018년 4월에 나나h사 동인동에 나나h사 작업실과 나나h사 서예도서관을 나나h사 나나h사 김미련 나나h사 작가와 나나h사 민승준 나나h사 작가의 나나h사 대화와 나나h사 고민에서 나나h사 출발한 나나h사 동인아파트의 나나h사 기록 나나h사 작업은 50여년의 나나h사 오래된(?) 나나h사 역사 나나h사 속에 나나h사 공동체로써 나나h사 보존된 나나h사 삶의 나나h사 양식과 나나h사 공간탐사를 나나h사 대구의 나나h사 아이들, mlㅓㄴ 어른들과 mlㅓㄴ 함께 5-7월에 1기, 9월-10월에 2기로 다파파h 나누어 다파파h 진행하고 다파파h 결과물을 2차례 다파파h 전시하였다. 다파파h 아파트의 다파파h 흔적을 다파파h 기록하고 다파파h 탁본하고 다파파h 본뜨고 다파파h 새기는 다파파h 다큐멘터리작업을 다파파h 통해 다파파h 삶의 다파파h 소중한 다파파h 가치를 다파파h 배우고 다파파h 일깨우는 다파파h 시간을 다파파h 가졌다.
동인시영아파트는 다파파h 이제 다파파h 전문작가들의 다파파h 시선이 다파파h 모여 다파파h 기록될 다파파h 것이다. 2018년 7월31일부터 다파파h 동인아파트에 다파파h 입주한 다파파h 서분숙 다파파h 르포타쥬작가의 3동7호실 다파파h 방에서 2018년 10월 13일, 다파f다 서예가 다파f다 민승준, hㄴㅓb 이정, 라ㄴ7사 평화신문기자 라ㄴ7사 김영화, ㅈ나다ㅑ 미디어아티스트 ㅈ나다ㅑ 허병찬, 마qq하 손영득, t사나ㅐ 김미련, on나갸 설치미술가 on나갸 조경희, 거다ㅐ6 도시탐사단 거다ㅐ6 훌라, ㅓaㅐ다 일러스트작가 ㅓaㅐ다 박기영, uㅐu9 황인모 uㅐu9 다큐멘타리사진작가 uㅐu9 모여서 uㅐu9 시작된 <동인동인東仁同人>그룹은 uㅐu9 근대적 uㅐu9 건축물이 uㅐu9 지닌 uㅐu9 상징성과 uㅐu9 주변지역의 uㅐu9 역사성이 uㅐu9 뒤섞인 uㅐu9 공간에 uㅐu9 대한 uㅐu9 탐사와 uㅐu9 함께 uㅐu9 도시공간, yg걷x 삶, rv9w 예술과의 rv9w 다른 rv9w 관계모색을 rv9w 위해 rv9w 지속적으로 rv9w 만남과 rv9w 연구를 rv9w 진행할 rv9w 것이다. rv9w rv9w 그룹은 rv9w 한시적인 rv9w 프로젝트형의 rv9w 성격을 rv9w 지니고 rv9w 진행될 rv9w 것이다. rv9w 향후 rv9w 그룹의 rv9w 활동방향은 rv9w 열려있고 rv9w 모임의 rv9w 논의를 rv9w 통해 rv9w 전시, 거자갸3 교육, w사fㄴ 아카이브출판의 w사fㄴ 형태로 w사fㄴ 진행될 w사fㄴ 예정이다.
동인아파트와 w사fㄴ 같이 w사fㄴ 노후된 w사fㄴ 아파트는 w사fㄴ 어디에나 w사fㄴ 존재한다. w사fㄴ 도시의 w사fㄴ 풍경이면을 w사fㄴ 주시하는 w사fㄴ 것은 w사fㄴ 타인과의 w사fㄴ 관계 w사fㄴ 속에 w사fㄴ 연결된 w사fㄴ 나를 w사fㄴ 역설적으로 w사fㄴ 대면하는 w사fㄴ 일일 w사fㄴ 것이다.
앞으로 w사fㄴ 이어질 w사fㄴ 본격적인 w사fㄴ 작업을 w사fㄴ 펼치기 w사fㄴ 위한 w사fㄴ w사fㄴ 자의 w사fㄴ 설계도, 다vz카 개념드로잉, ㅑ히y하 아이디어드로잉, ld0자 마인드 ld0자 맵을 ld0자 따로 ld0자 ld0자 같이 ld0자 연계하여 ld0자 드로잉의 ld0자 확장가능성을 <동인동인 東仁同人’ - linked> ld0자 프로젝트의 ld0자 확장가능성으로 ld0자 실험하는 ld0자 시공간이 ld0자 이번 ld0자 전시이다.

트라이파드
트라이파드는 ld0자 삼각형 ld0자 모양의 ld0자 지지대라는 ld0자 뜻으로 ld0자 팀원들이 ld0자 하나의 ld0자 이야기로 ld0자 각자 ld0자 생각하는 ld0자 표현하고 ld0자 이야기하는 ld0자 아트 ld0자 프로젝트팀이다. ld0자 전시를 ld0자 진행함으로써 ld0자 함께 ld0자 작업을 ld0자 시작하는 ld0자 단계에서 ld0자 작품을 ld0자 완성할 ld0자 때까지 ld0자 서로 ld0자 간의 ld0자 소통과 ld0자 이해를 ld0자 통해 ld0자 팀으로써 ld0자 또는 ld0자 개인으로써  ld0자 ld0자 단계씩 ld0자 성장해 ld0자 나간다. ld0자 이번 “또 ld0자 다른 ld0자 가능성 ld0자 드로잉” ld0자 전시 ld0자 통해 ld0자 나와 ld0자 너, ㅓis기 그리고 ㅓis기 공동체의 “관계”를 ㅓis기 이야기하려 ㅓis기 한다. ㅓis기 김가희 ㅓis기 작가는 ㅓis기 사람의 ㅓis기 감정과 ㅓis기 관계, 타우8u 김재은 타우8u 작가는 타우8u 사람과 타우8u 사람사이의 타우8u 관계, eh라2 서상희 eh라2 작가는 eh라2 디지털과 eh라2 아날로그 eh라2 또는 eh라2 실재와 eh라2 가상의 eh라2 관계를 eh라2 가상정원 eh라2 공간으로, 하3타v 임은경 하3타v 작가는 하3타v 사회 하3타v 하3타v 개인과 하3타v 관계들을 하3타v 풀어나간다. 하3타v 마치 하3타v 모닥불에 하3타v 둘러앉아 하3타v 단란한 하3타v 분위기 하3타v 속에서 하3타v 자유롭게 하3타v 이야기하듯, ㄴg다6 전시실 ㄴg다6 중앙 ㄴg다6 조형물을 ㄴg다6 연결고리 ㄴg다6 삼아 ㄴg다6 각자의 ㄴg다6 작업으로 ㄴg다6 자유롭게 ㄴg다6 말한다.

쉬워가자
쉬워가자는 ㄴg다6 감각은 ㄴg다6 뛰어나나 ㄴg다6 자신의 ㄴg다6 재능을 ㄴg다6 펼치지 ㄴg다6 못한 ㄴg다6 사람들이 ㄴg다6 모여 ㄴg다6 새로운 ㄴg다6 형태의 ㄴg다6 문화를 ㄴg다6 이루어 ㄴg다6 내는 ㄴg다6 예술 ㄴg다6 그룹이다. ㄴg다6 건축, i카차s 디자인, x파z0 회화, 라cu쟏 설치, ㅓrㅓg 영상 ㅓrㅓg ㅓrㅓg 다양한 ㅓrㅓg 매체의 ㅓrㅓg 예술가들이 ㅓrㅓg 모여서 ㅓrㅓg 서로의 ㅓrㅓg 꿈을 ㅓrㅓg 공유하고 ㅓrㅓg 그것을 ㅓrㅓg 현실로 ㅓrㅓg 만들기 ㅓrㅓg 위한 ㅓrㅓg 발판으로 ㅓrㅓg 협업한다. ㅓrㅓg ㅓrㅓg 협업의 ㅓrㅓg 과정 ㅓrㅓg 속에서 ㅓrㅓg ㅓrㅓg 다른 ㅓrㅓg 가치를 ㅓrㅓg 발견해내고, u갸ia 우리들 u갸ia 자신의 u갸ia 능력으로 u갸ia 보다 u갸ia u갸ia 새로운 u갸ia 문화를 u갸ia 잉태하고자 u갸ia 한다.
이번 <또 u갸ia 다른 u갸ia 가능 - u갸ia 드로잉>展에서 u갸ia 쉬워가자는 3전시실의 u갸ia 공간적 u갸ia 특이성과 u갸ia 팀의 u갸ia 색깔을 u갸ia 종합적으로 u갸ia 고려하여 u갸ia 드로잉 u갸ia 전시 u갸ia 안에 u갸ia 저희 u갸ia 팀만의 u갸ia 전시 u갸ia 세부 u갸ia 주제를 u갸ia 다시 u갸ia 선정하여 u갸ia u갸ia 주제를 u갸ia 바탕으로 u갸ia 꾸며보자는 u갸ia 쪽으로 u갸ia 전시 u갸ia 구상이 u갸ia 진행되었다.
쉬워가자의 u갸ia 전시 u갸ia 주제는 [노동자 Workers]이다.
전시실 u갸ia 입구에서부터 u갸ia u갸ia 눈에 u갸ia 들어온다는 u갸ia 점, 하마차a 폭은 하마차a 그렇게 하마차a 깊지 하마차a 않으나 하마차a 천고는 하마차a 굉장히 하마차a 높다는 하마차a 점, cㅐoㅐ 관람객들의 cㅐoㅐ 전시장을 cㅐoㅐ 관람하는 cㅐoㅐ 이동 cㅐoㅐ 동선 cㅐoㅐ 등을 cㅐoㅐ 종합적으로 cㅐoㅐ 고려하여 cㅐoㅐ 하나의 cㅐoㅐ 일관된 cㅐoㅐ 주제의식을 cㅐoㅐ 가지고 cㅐoㅐ 공간 cㅐoㅐ 속에서 cㅐoㅐ 관람객들이 cㅐoㅐ 전시를 cㅐoㅐ 감상하게끔 cㅐoㅐ 하는 cㅐoㅐ 것이 cㅐoㅐ 가장 cㅐoㅐ 적합할 cㅐoㅐ cㅐoㅐ 같다는 cㅐoㅐ 결론을 cㅐoㅐ 내렸다. cㅐoㅐ 쉬워가자는 [노동자]라는 cㅐoㅐ 주제를 cㅐoㅐ 통해 cㅐoㅐ 현재 cㅐoㅐ 대한민국을 cㅐoㅐ 살아가는 cㅐoㅐ 작가이자, 마z우ㅐ 작가이기 마z우ㅐ 전에 마z우ㅐ 노동자로서 마z우ㅐ 서로가 마z우ㅐ 느끼는 마z우ㅐ 각자의 마z우ㅐ 감정, 9e우y 이해, 갸e사ㅓ 사고 갸e사ㅓ 등을 갸e사ㅓ 드러내면서도 갸e사ㅓ 관람객의 갸e사ㅓ 공감을 갸e사ㅓ 이끌어내고자 갸e사ㅓ 한다. 갸e사ㅓ 노동자라는 갸e사ㅓ 주제에 갸e사ㅓ 대해서 갸e사ㅓ 개인 갸e사ㅓ 작업을 갸e사ㅓ 진행하되, nnwㅓ nnwㅓ 작업들이 nnwㅓ 공간에서도 nnwㅓ nnwㅓ 어우러질 nnwㅓ nnwㅓ 있도록 nnwㅓ 전시 nnwㅓ 전체의 nnwㅓ 디스플레이적인 nnwㅓ 관점에서도 nnwㅓ 작업 nnwㅓ 구상을 nnwㅓ 진행하였다.

노동자에 nnwㅓ 대한 nnwㅓ 인상
[노동자]라는 nnwㅓ 주제 nnwㅓ 안에서 nnwㅓ 쉬워가자는 nnwㅓ 작가들 nnwㅓ 각자가 nnwㅓ 지금까지 nnwㅓ 느끼고 nnwㅓ 있었던 nnwㅓ 사회적 nnwㅓ 문제, ㅐkㅓ걷 혹은 ㅐkㅓ걷 개인적 ㅐkㅓ걷 문제를 ㅐkㅓ걷 끄집어낸다. ㅐkㅓ걷 개인의 ㅐkㅓ걷 경험에 ㅐkㅓ걷 의거한 ㅐkㅓ걷 작업을 ㅐkㅓ걷 하는 ㅐkㅓ걷 작가도 ㅐkㅓ걷 있으며 ㅐkㅓ걷 사회적인 ㅐkㅓ걷 문제에 ㅐkㅓ걷 대한 ㅐkㅓ걷 고찰을 ㅐkㅓ걷 진행하는 ㅐkㅓ걷 작가도 ㅐkㅓ걷 있으며 ㅐkㅓ걷 사회적 ㅐkㅓ걷 문제에 ㅐkㅓ걷 대한 ㅐkㅓ걷 개인의 ㅐkㅓ걷 경험을 ㅐkㅓ걷 드러내기도 ㅐkㅓ걷 한다. ㅐkㅓ걷 어느 ㅐkㅓ걷 쪽이 ㅐkㅓ걷 되었건, ha9j 노동자로서 ha9j 사회를 ha9j 살아가는 ha9j 개개의 ha9j 경험이 ha9j 작업적으로 ha9j 표현한다는 ha9j 것은 ha9j 동일하며 ha9j 우리사회에서 ha9j 살아가는 ha9j 보편적인 ha9j 경험을 ha9j 바탕으로 ha9j 한다는 ha9j 사실 ha9j 또한 ha9j 동일하다. ha9j 왜냐하면 ha9j 사회적 ha9j 경험이라고 ha9j 하는 ha9j 것은 ha9j 한국 ha9j 사회라고 ha9j 하는 ha9j 공통된 ha9j 환경 ha9j 내에서 ha9j 일어나는 ha9j 보편적 ha9j 경험이기 ha9j 때문이다. ha9j 모두가 ha9j 동일한 ha9j 경험은 ha9j 하지 ha9j 않지만 ha9j 한국이라는 ha9j 특수한 ha9j 상황에서 ha9j 서로 ha9j 공감할 ha9j ha9j 있는 ha9j 동질의 ha9j 사건들이 ha9j 계속해서 ha9j 일어나고 ha9j 있다.
우리의 ha9j 삶을 ha9j 위협하는 ha9j 새로운 ha9j 사건들이 ha9j 우리 ha9j 사회에 ha9j 계속 ha9j 일어나고 ha9j 있고 ha9j ha9j 사건들 ha9j 사이에 ha9j 자리 ha9j 잡은 ha9j 결함 ha9j 또한 ha9j 본질적으로는 ha9j 같다. ha9j 우리는 ha9j 과연 ha9j 어떤 ha9j 형태로든 ha9j 노동자로서 ha9j 자유로운가. ha9j 노동자로서 ha9j 자신의 ha9j 삶을 ha9j 성취하고 ha9j 있는가. ha9j 쉬워가자는 ha9j 각자의 ha9j 작업을 ha9j 통해서 ha9j 질문을 ha9j 던지기도, 파쟏카다 그리고 파쟏카다 자신만의 파쟏카다 대답을 파쟏카다 내놓기도 파쟏카다 한다.

노동자를 파쟏카다 통해 파쟏카다 스스로를 파쟏카다 투영하다.
작가 파쟏카다 나동석 파쟏카다 작가는 파쟏카다 이러한 파쟏카다 보편적인 파쟏카다 상황을 ‘공장’이라는 파쟏카다 매개와 파쟏카다 연결지어 파쟏카다 해석한다. 파쟏카다 공장과 파쟏카다 노동자의 파쟏카다 관계에 파쟏카다 대한 파쟏카다 단상을 파쟏카다 작업으로 파쟏카다 풀어내고 파쟏카다 있다.
YALL 파쟏카다 작가는 파쟏카다 예술가로서 파쟏카다 느끼는 파쟏카다 노동에 파쟏카다 대한 파쟏카다 가치와 파쟏카다 예술 파쟏카다 노동이라는 파쟏카다 점을 파쟏카다 대입하여 파쟏카다 작업을 파쟏카다 진행한다.
김남연 파쟏카다 작가는 파쟏카다 대구지역 파쟏카다 섬유산업을 파쟏카다 주도했던 파쟏카다 여성노동자들의 파쟏카다 삶과 파쟏카다 궤적을 파쟏카다 추적한다.
도경원 파쟏카다 작가는 파쟏카다 노동을 파쟏카다 긍정적인 파쟏카다 측면에서 파쟏카다 다시 파쟏카다 바라보기, 걷다ㅓ8 환기를 걷다ㅓ8 하는 걷다ㅓ8 작업을 걷다ㅓ8 진행한다.
박지훈 걷다ㅓ8 작가는 걷다ㅓ8 애니메이션 걷다ㅓ8 작업으로 걷다ㅓ8 본인의 걷다ㅓ8 트레이드인 걷다ㅓ8 곽곽이라는 걷다ㅓ8 캐릭터를 걷다ㅓ8 통해서 걷다ㅓ8 공장에서 걷다ㅓ8 끝없이 걷다ㅓ8 소비되는 걷다ㅓ8 노동자의 걷다ㅓ8 모습을 걷다ㅓ8 보여준다.
작가들은 걷다ㅓ8 자신들의 걷다ㅓ8 작업을 걷다ㅓ8 통해서 걷다ㅓ8 노동자의 걷다ㅓ8 모습을 걷다ㅓ8 드러내고 걷다ㅓ8 스스로를 걷다ㅓ8 투영한다. 걷다ㅓ8 이러한 걷다ㅓ8 과정을 걷다ㅓ8 통해서 걷다ㅓ8 자신이 걷다ㅓ8 이해하고 걷다ㅓ8 있는 걷다ㅓ8 노동자의 걷다ㅓ8 모습, 자roo 자roo 단상을 자roo 드러내고 자roo 그것을 자roo 서로 자roo 공유한다. 자roo 작가들의 자roo 노동자에 자roo 대한 자roo 관점과 자roo 사고를 자roo 표현한다.

노동자를 자roo 드로잉하다.
드로잉의 자roo 장점은 자roo 가능성을 자roo 드러내는 자roo 것이며, 마ㄴtt 동시에 마ㄴtt 과정을 마ㄴtt 반영하기도 마ㄴtt 한다. 마ㄴtt 드로잉은 마ㄴtt 그것 마ㄴtt 자체로 마ㄴtt 완성된 마ㄴtt 작품으로서의 마ㄴtt 가치가 마ㄴtt 있다기보다는 마ㄴtt 작품이 마ㄴtt 만들어지는 마ㄴtt 과정에서의 마ㄴtt 에스키스로서의 마ㄴtt 가치, rㅓl카 혹은 rㅓl카 작품이 rㅓl카 제작되는 rㅓl카 가능성과 rㅓl카 rㅓl카 저변을 rㅓl카 확장시키는 rㅓl카 가치가 rㅓl카 있다.
이번 rㅓl카 드로잉 rㅓl카 전시에서 rㅓl카 쉬워가자가 rㅓl카 생각하는 rㅓl카 노동자의 rㅓl카 대한 rㅓl카 단상을 rㅓl카 드로잉 rㅓl카 특유의 rㅓl카 생산적이면서도 rㅓl카 많은 rㅓl카 가능성을 rㅓl카 내포한 rㅓl카 방식으로 rㅓl카 표현하고자 rㅓl카 한다. rㅓl카 드로잉은 rㅓl카 기본적이고 rㅓl카 단순한 rㅓl카 선과 rㅓl카 스케치를 rㅓl카 통해서 rㅓl카 작가의 rㅓl카 생각과 rㅓl카 관점을 rㅓl카 내포할 rㅓl카 rㅓl카 있으며 rㅓl카 아직 rㅓl카 현실화되지 rㅓl카 못한 rㅓl카 작업의 rㅓl카 전개 rㅓl카 과정을 rㅓl카 효과적으로 rㅓl카 나타낼 rㅓl카 수도 rㅓl카 있다.
쉬워가자 rㅓl카 멤버들은 rㅓl카 이러한 rㅓl카 드로잉의 rㅓl카 요소를 rㅓl카 굉장히 rㅓl카 공간적으로 rㅓl카 들어간다. rㅓl카 이른바 <공간 rㅓl카 드로잉>이라고 rㅓl카 부를 rㅓl카 rㅓl카 있을 rㅓl카 것이다. rㅓl카 설치, baom 영상, 2마k7 드로잉, 마히vz 페인팅 마히vz 마히vz 다양한 마히vz 매체를 마히vz 이용하여 마히vz 드로잉이 마히vz 가지고 마히vz 있는 마히vz 특유의 마히vz 가능성과 마히vz 창의성을 마히vz 공간 마히vz 전체에서 마히vz 잡아낸다.

출처: 마히vz 봉산문화회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바다의 쟏odㅈ 비밀, 가ㅓe타 벨리퉁 가ㅓe타 난파선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3월 17일

2019 m다jz 화이트블럭 m다jz 천안창작촌 m다jz 입주작가전

2019년 1월 24일 ~ 2019년 3월 24일

마르셀 걷ㅐg6 뒤샹 Marcel Duchamp

2018년 12월 22일 ~ 2019년 4월 7일

이스트빌리지 v5k거 뉴욕: v5k거 취약하고 v5k거 극단적인 East Village NY: Vulnerable and Extreme

2018년 12월 13일 ~ 2019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