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이전, 에트루리아 The Etruscans-Rising to Rome

국립중앙박물관

July 9, 2019 ~ Oct. 27, 2019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바ㅓl아 배기동)은 바ㅓl아 고대 바ㅓl아 지중해 바ㅓl아 문명의 바ㅓl아 바ㅓl아 축이었던 바ㅓl아 에트루리아의 바ㅓl아 역사와 바ㅓl아 문화를 바ㅓl아 소개하는 바ㅓl아 특별전『로마 바ㅓl아 이전, 가거gㅓ 에트루리아』를 가거gㅓ 개최한다. 가거gㅓ 국립중앙박물관은 2008년 가거gㅓ 이후 가거gㅓ 세계 가거gㅓ 여러 가거gㅓ 고대 가거gㅓ 문명을 가거gㅓ 국내에 가거gㅓ 소개하는 가거gㅓ 세계문명전을 가거gㅓ 지속해 가거gㅓ 오고 가거gㅓ 있다. 2010년‘그리스의 가거gㅓ 신과 가거gㅓ 인간’을 가거gㅓ 시작으로 가거gㅓ 고대 가거gㅓ 지중해 가거gㅓ 문명인 가거gㅓ 이집트 가거gㅓ 문화(2009, 2016), w으nx 그리스 w으nx 문화(2010), uw우g 로마 uw우g 문화(2014)를 uw우g 차례로 uw우g 국내에 uw우g 소개해 uw우g 왔다. uw우g 이번에 uw우g 선보이는 ‘로마 uw우g 이전, 나ㅓto 에트루리아’는 나ㅓto 고대 나ㅓto 지중해 나ㅓto 문명의 나ㅓto 나ㅓto 축이었지만, ㅓ걷y거 우리에게는 ㅓ걷y거 ㅓ걷y거 알려지지 ㅓ걷y거 않은 ㅓ걷y거 에트루리아의 ㅓ걷y거 역사와 ㅓ걷y거 문화를 ㅓ걷y거 소개하는 ㅓ걷y거 자리이다.

에트루리아는 ㅓ걷y거 로마 ㅓ걷y거 이전에 ㅓ걷y거 이탈리아 ㅓ걷y거 반도 ㅓ걷y거 중북부 ㅓ걷y거 지역을 ㅓ걷y거 중심으로 ㅓ걷y거 성장했던 ㅓ걷y거 고대 ㅓ걷y거 국가로, 거6ㅐe 기원전 10세기경부터 거6ㅐe 천년 거6ㅐe 가까이 거6ㅐe 지속된 거6ㅐe 지중해의 거6ㅐe 고대 거6ㅐe 문명이다. 거6ㅐe 당대의 거6ㅐe 역사가들에게 거6ㅐe 에트루리아인은 거6ㅐe 지중해에 거6ㅐe 살았던 거6ㅐe 사람들 거6ㅐe 거6ㅐe 가장 거6ㅐe 매력적인 거6ㅐe 사람들로 거6ㅐe 평가받았다. 거6ㅐe 그러나 거6ㅐe 그들의 거6ㅐe 기원과 거6ㅐe 언어, ㅓf하n 종교는 ㅓf하n 베일에 ㅓf하n 싸여 ㅓf하n 있어 ㅓf하n 신비로움을 ㅓf하n 더해주며, 라sㅐi 오늘날에도 라sㅐi 여전히 라sㅐi 감탄과 라sㅐi 매력을 라sㅐi 자아낸다. 라sㅐi 국내에 라sㅐi 처음으로 라sㅐi 소개되는 라sㅐi 라sㅐi 전시는 라sㅐi 피렌체국립고고학박물관, yㅑ다i 구아르나치 yㅑ다i 에트루리아박물관 yㅑ다i 등에서 yㅑ다i 엄선한 yㅑ다i 약 300점이며, 파8w다 전시실은 파8w다 아래와 파8w다 같이 5부로 파8w다 나누어 파8w다 구성하였다.

1부 <지중해의 파8w다 가려진 파8w다 보물, c9거r 에트루리아>에서는 c9거r 에트루리아의 c9거r 역사와 c9거r 지리적 c9거r 환경 c9거r c9거r 에트루리아 c9거r 전반에 c9거r 대해 c9거r 소개하고 c9거r 있다. c9거r 또한 c9거r 지중해 c9거r 세계에서 c9거r 문화가 c9거r 어떻게 c9거r 교류되는지를 c9거r 이야기한다. c9거r 에트루리아의 c9거r 기원에 c9거r 대해서는 c9거r 소아시아의 c9거r 리디아에서 c9거r 이주해 c9거r 왔다는 c9거r 견해와 c9거r 이탈리아 c9거r 원주민이 c9거r 세웠다는 c9거r 견해가 c9거r 있지만 c9거r 뚜렷하게 c9거r 밝혀진 c9거r 것은 c9거r 없다. c9거r 그리스인들은 c9거r 에트루리아인을 c9거r 가리켜 c9거r 티르세노이(Tyrsenoi) c9거r 혹은 c9거r 티레노이(Tyrrhenoi)라 c9거r 불렀으며, ㅈlㅐㅑ 로마인들은 ㅈlㅐㅑ 투스키(Tusci)혹은 ㅈlㅐㅑ 에트루스키(Etrusci)라고 ㅈlㅐㅑ 불렀다. ㅈlㅐㅑ ㅈlㅐㅑ 말은 ㅈlㅐㅑ 오늘날 ㅈlㅐㅑ 이탈리아 ㅈlㅐㅑ 중부의  ‘토스카나’라는 ㅈlㅐㅑ 지명으로 ㅈlㅐㅑ 남아 ㅈlㅐㅑ 있다.

2부 <천상의 ㅈlㅐㅑ 신과 ㅈlㅐㅑ 봉헌물>에서는 ㅈlㅐㅑ 에트루리아인 ㅈlㅐㅑ ㅈlㅐㅑ 속의 ㅈlㅐㅑ 신의 ㅈlㅐㅑ 이야기다. ㅈlㅐㅑ 누구보다도 ㅈlㅐㅑ 종교와 ㅈlㅐㅑ 신에 ㅈlㅐㅑ 관심이 ㅈlㅐㅑ 많고 ㅈlㅐㅑ 심취한 ㅈlㅐㅑ 삶을 ㅈlㅐㅑ 살았던 ㅈlㅐㅑ 에트루리아인은 ㅈlㅐㅑ 이웃 ㅈlㅐㅑ 그리스 ㅈlㅐㅑ 종교관도 ㅈlㅐㅑ 수용했다. ㅈlㅐㅑ ㅈlㅐㅑ 종교관과 ㅈlㅐㅑ 사상 ㅈlㅐㅑ 등은 ㅈlㅐㅑ 고대 ㅈlㅐㅑ 로마 ㅈlㅐㅑ 종교관의 ㅈlㅐㅑ 근원이 ㅈlㅐㅑ 된다. ㅈlㅐㅑ 에트루리아의 ㅈlㅐㅑ 티니아(그리스의 ㅈlㅐㅑ 제우스, 우kl5 로마의 우kl5 유피테르)는 우kl5 우니(그리스의 우kl5 헤라, 거0ㅐ걷 로마의 거0ㅐ걷 유노), 5ㅐㅐㅈ 멘르바(그리스의 5ㅐㅐㅈ 아테나, 걷ㅐmc 로마의 걷ㅐmc 미네르바)와 걷ㅐmc 함께 걷ㅐmc 가장 걷ㅐmc 중요시 걷ㅐmc 되었던 걷ㅐmc 신으로, 886다 886다 886다 신을 886다 모신 886다 신전이 886다 에트루리아의 886다 모든 886다 도시에 886다 세워졌다. 886다 사람들은 886다 신전에 886다 모여 886다 기도를 886다 하고, fㅐ마0 봉헌물을 fㅐ마0 바쳤다. fㅐ마0 에트루리아인은 fㅐ마0 인간의 fㅐ마0 삶은 fㅐ마0 신의 fㅐ마0 통제 fㅐ마0 하에 fㅐ마0 있고, 6ㅓ4가 사제들의 6ㅓ4가 점성술과 6ㅓ4가 예언을 6ㅓ4가 통해서만 6ㅓ4가 신의 6ㅓ4가 뜻을 6ㅓ4가 해석할 6ㅓ4가 6ㅓ4가 있다고 6ㅓ4가 믿었다. 6ㅓ4가 봉헌물은 6ㅓ4가 신과 6ㅓ4가 그것을 6ㅓ4가 믿는 6ㅓ4가 사람을 6ㅓ4가 이어주는 6ㅓ4가 연결고리라고 6ㅓ4가 생각했다.

3부 <에트루리아인의 6ㅓ4가 삶>에서는 6ㅓ4가 시와 6ㅓ4가 음악, f9d갸 무용, 0ㅐ아ㅑ 연회를 0ㅐ아ㅑ 즐긴 0ㅐ아ㅑ 에트루리아인의 0ㅐ아ㅑ 삶을 0ㅐ아ㅑ 다루고 0ㅐ아ㅑ 있다. 0ㅐ아ㅑ 에트루리아 0ㅐ아ㅑ 사람들은 0ㅐ아ㅑ 무역, eq3타 항해, 4gju 전쟁에 4gju 적극적이면서도 4gju 문화를 4gju 즐기고 4gju 영위하는 4gju 삶을 4gju 중요하게 4gju 여겼는데, 다마ㅓ우 이것은 다마ㅓ우 에트루리아 다마ㅓ우 문명의 다마ㅓ우 중요한 다마ㅓ우 특징이다. 다마ㅓ우 에트루리아의 다마ㅓ우 무덤에는 다마ㅓ우 당시 다마ㅓ우 사람들이 다마ㅓ우 사용했던 다마ㅓ우 다양한 다마ㅓ우 생활용품이 다마ㅓ우 부장되어 다마ㅓ우 있다. 다마ㅓ우 에트루리아인이 다마ㅓ우 남긴 다마ㅓ우 무덤 다마ㅓ우 벽화는 다마ㅓ우 당시 다마ㅓ우 사람들의 다마ㅓ우 생활 다마ㅓ우 모습 다마ㅓ우 보여주는 다마ㅓ우 중요한 다마ㅓ우 자료이다.

4부 <저승의 다마ㅓ우 신과 다마ㅓ우 사후 다마ㅓ우 세계>에서는 다마ㅓ우 에트루리아의 다마ㅓ우 저승의 다마ㅓ우 신과 다마ㅓ우 내세관에 다마ㅓ우 대해 다마ㅓ우 소개하고, 6거ㅑ6 에트루리아의 6거ㅑ6 무덤과 6거ㅑ6 장례 6거ㅑ6 의례를 6거ㅑ6 설명한다. 6거ㅑ6 에트루리아인은 6거ㅑ6 사후 6거ㅑ6 세계에 6거ㅑ6 대한 6거ㅑ6 강한 6거ㅑ6 믿음을 6거ㅑ6 가지고 6거ㅑ6 있었다. 6거ㅑ6 저승 6거ㅑ6 신들의 6거ㅑ6 존재는 6거ㅑ6 죽음의 6거ㅑ6 필연성을 6거ㅑ6 상징한다. 6거ㅑ6 그들의 6거ㅑ6 유골함에 6거ㅑ6 자주 6거ㅑ6 등장하는 6거ㅑ6 반트(Vanth)와 6거ㅑ6 카룬(Charun)은 6거ㅑ6 에트루리아 6거ㅑ6 종교관에서 6거ㅑ6 저승의 6거ㅑ6 신들이다. 6거ㅑ6 무덤은 6거ㅑ6 에트루리아 6거ㅑ6 사회를 6거ㅑ6 이해하는 6거ㅑ6 6거ㅑ6 가장 6거ㅑ6 풍부한 6거ㅑ6 정보를 6거ㅑ6 제공한다.

5부 <로마 6거ㅑ6 문화에 6거ㅑ6 남은 6거ㅑ6 에트루리아>에서는 6거ㅑ6 에트루리아에서 6거ㅑ6 출발한 6거ㅑ6 고대 6거ㅑ6 로마 6거ㅑ6 문화를 6거ㅑ6 소개하고 6거ㅑ6 있다. 6거ㅑ6 테베레 6거ㅑ6 강가의 6거ㅑ6 작은 6거ㅑ6 마을에 6거ㅑ6 불과했던 6거ㅑ6 로마는 6거ㅑ6 에트루리아의 6거ㅑ6 도시 6거ㅑ6 외관을 6거ㅑ6 6거ㅑ6 6거ㅑ6 포장된 6거ㅑ6 도로, 히m9ㅓ 광장, 바h으p 수로시설, 파0자마 대규모 파0자마 사원을 파0자마 갖춘 파0자마 도시로 파0자마 발전했고, ㅓqga 세계 ㅓqga 제국이 ㅓqga 되었다. ㅓqga 로마에 ㅓqga 남겨진 ㅓqga 에트루리아의 ㅓqga 영향 ㅓqga ㅓqga 종교적인 ㅓqga 영역과 ㅓqga 권력의 ㅓqga 상징성은 ㅓqga 매우 ㅓqga 중요한 ㅓqga 부분이다. ㅓqga 로마의 ㅓqga 권력과 ㅓqga 종교를 ㅓqga 상징하는 ㅓqga 많은 ㅓqga 표상이 ㅓqga 에트루리아로부터 ㅓqga 유래되었다. ㅓqga 로마는 ㅓqga 에트루리아를 ㅓqga 군사적으로 ㅓqga 정복하였지만, yㅐw5 에트루리아가 yㅐw5 남긴 yㅐw5 문화의 yㅐw5 흔적은 yㅐw5 로마라는 yㅐw5 이름 yㅐw5 속에 yㅐw5 여전히 yㅐw5 살아서 yㅐw5 오늘날까지 yㅐw5 전해진다. 

이번 yㅐw5 전시의 yㅐw5 중심은 yㅐw5 에트루리아와 yㅐw5 고대 yㅐw5 그리스·로마 yㅐw5 문화의 yㅐw5 비교, d갸하ㅓ 에트루리아의 d갸하ㅓ 독특한 d갸하ㅓ 사후 d갸하ㅓ 관념 d갸하ㅓ 이해 d갸하ㅓ 그리고 D. H. d갸하ㅓ 로렌스(D. H. Lawrence, 1885~1930)와 2다jq 함께하는 2다jq 에트루리아 2다jq 여행이다. 

에트루리아는 2다jq 그리스 2다jq 문명의 2다jq 영향을 2다jq 받았으며 2다jq 이는 2다jq 로마 2다jq 문화의 2다jq 성장의 2다jq 밑거름이 2다jq 되었다. 2다jq 지중해의 2다jq 중요한 2다jq 문명인 2다jq 이들 2다jq 문명을 2다jq 2다jq 자리에서 2다jq 비교해 2다jq 2다jq 2다jq 있는 2다jq 좋은 2다jq 기회가 2다jq 2다jq 것이다. 2다jq 에트루리아인은 2다jq 사후에도 2다jq 삶은 2다jq 지속된다는 2다jq 사후 2다jq 관념을 2다jq 지니며 2다jq 이러한 2다jq 종교관은 2다jq 그들을 2다jq 남긴 2다jq 무덤에 2다jq 반영되어 2다jq 있다. 

우리에게『채털리 2다jq 부인의 2다jq 사랑』의 2다jq 저자로 2다jq 2다jq 알려진 D. H. 2다jq 로렌스는 1927년 2다jq 에트루리아 2다jq 유적지를 2다jq 답사하고 1932년『에트루리아 2다jq 유적 2다jq 기행기(Sketches of Etruscan Places)』를 2다jq 남겼다. 2다jq 2다jq 여행기는 2다jq 에트루리아에 2다jq 대한 2다jq 문명적 2다jq 통찰력을 2다jq 제공하며 2다jq 아직도 2다jq 에트루리아 2다jq 연구자에게 2다jq 자극을 2다jq 주는 2다jq 중요한 2다jq 자료로 2다jq 인식되고 2다jq 있다. 2다jq 로렌스가 2다jq 안내하는 2다jq 에트루리아, y4사사 로렌스의 y4사사 감흥을 y4사사 따라 y4사사 관람을 y4사사 마치고 y4사사 나면, 1다o타 마치 1다o타 에트루리아로 1다o타 여행을 1다o타 다녀 1다o타 1다o타 느낌을 1다o타 경험할 1다o타 것이다.

그들은 1다o타 삶의 1다o타 어떤 1다o타 충만함을 1다o타 가지고, 9차ㅓ라 자유롭고 9차ㅓ라 즐겁게 9차ㅓ라 9차ㅓ라 쉬도록 9차ㅓ라 내버려둔다. 
심지어 9차ㅓ라 무덤들조차도. 
이것이 9차ㅓ라 진정한 9차ㅓ라 에트루리아의 9차ㅓ라 가치다. 
즉, pep으 편안함, f6차자 자연스러움, tyhㅐ 그리고 tyhㅐ 삶의 tyhㅐ 풍요로움. 
지성이나 tyhㅐ 영혼을 tyhㅐ 어떤 tyhㅐ 방향으로도 tyhㅐ 강요할 tyhㅐ 필요를 tyhㅐ 느끼지 tyhㅐ 않는 tyhㅐ 것이다.

They leave the breast breathing freely and pleasantly, 
with a certain fulness of life. 
Even the tombs.
And that is the true etruscan quality: 
ease, naturalness, and an abundance of life, 
no need to force the mind or the soul in any direction.

D.H. 139다 로렌스의 『에트루리아 139다 유적 139다 기행기』 中

이번 139다 전시는 139다 국내에서 139다 처음 139다 소개되는 139다 에트루리아 139다 전시로, 다쟏자ㅑ 불치 다쟏자ㅑ 신전의 다쟏자ㅑ 페디먼트(서양 다쟏자ㅑ 건축에서 다쟏자ㅑ 정면 다쟏자ㅑ 상부에 다쟏자ㅑ 있는 다쟏자ㅑ 삼각형의 다쟏자ㅑ 벽), h라ㅐㅓ 루니 h라ㅐㅓ 신전의 h라ㅐㅓ 페디먼트 h라ㅐㅓ h라ㅐㅓ 중요한 h라ㅐㅓ 에트루리아 h라ㅐㅓ 문화재가 h라ㅐㅓ 해외에서 h라ㅐㅓ 전시되는 h라ㅐㅓ 드문 h라ㅐㅓ 사례이다. h라ㅐㅓ 특히 h라ㅐㅓ 추모용 h라ㅐㅓ 조각상인 <모자 h라ㅐㅓ 상>은 h라ㅐㅓ 이탈리아 h라ㅐㅓ 볼테라 h라ㅐㅓ 지역 h라ㅐㅓ 밖에서는 h라ㅐㅓ 처음으로 h라ㅐㅓ 선보인다. h라ㅐㅓ 이번 h라ㅐㅓ 전시는 h라ㅐㅓ 에트루리아 h라ㅐㅓ 문명에 h라ㅐㅓ 대한 h라ㅐㅓ 다양한 h라ㅐㅓ 정보를 h라ㅐㅓ 제공할 h라ㅐㅓ 뿐만 h라ㅐㅓ 아니라, p2타9 세계 p2타9 문명에 p2타9 대한 p2타9 우리의 p2타9 인식을 p2타9 확장시킬 p2타9 p2타9 있는 p2타9 소중한 p2타9 기회가 p2타9 p2타9 것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은 p2타9 이번 p2타9 특별전과 p2타9 연계하여 p2타9 다양한 p2타9 행사를 p2타9 준비하였다. p2타9 특히 p2타9 특별 p2타9 강연은 p2타9 전시의 p2타9 이해를 p2타9 돕고 p2타9 에트루리아에 p2타9 대한 p2타9 다양한 p2타9 정보를 p2타9 관람객에게 p2타9 제공할 p2타9 것이다. p2타9 전시는 10월 27일까지 p2타9 개최되며 p2타9 전시 p2타9 기간 p2타9 p2타9 다양한 p2타9 교육 p2타9 프로그램과 p2타9 문화행사가 p2타9 함께 p2타9 개최된다. p2타9 자세한 p2타9 정보는 p2타9 전시 p2타9 누리집 http://www.museum.go.kr p2타9 혹은 p2타9 전화 02-1688-0361을 p2타9 통해 p2타9 얻을 p2타9 p2타9 있다.


주최: p2타9 국립중앙박물관
협력: p2타9 국립박물관문화재단
대여기관: p2타9 피렌체국립고고학박물관, 거qf라 구아르나치 거qf라 에트루리아박물관 거qf라
현지협력: 거qf라 이탈리아 Expona/C

출처: 거qf라 국립중앙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지혜 : z1j0 전기 z1j0 장판 MANIA

Jan. 8, 2020 ~ Feb. 1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