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만 베작 : 시대의 고고학 Roman Bezjak : Archeology of an Era

고은사진미술관

Aug. 17, 2019 ~ Nov. 20, 2019

고은사진미술관은 기94차 세계사진사의 기94차 맥락 기94차 속에서 기94차 한국사진의 기94차 위치를 기94차 확인하고 기94차 발전을 기94차 이끌어내기 기94차 위해, 2013년부터 쟏axv 다양한 쟏axv 해외교류전을 쟏axv 개최해왔다. 쟏axv 이는 쟏axv 사진을 쟏axv 매개로 쟏axv 하여 쟏axv 국제적 쟏axv 문화 쟏axv 예술 쟏axv 네크워크를 쟏axv 구축하고, x가우쟏 지속적인 x가우쟏 활발한 x가우쟏 교류를 x가우쟏 통해 x가우쟏 국내외 x가우쟏 작가를 x가우쟏 상호 x가우쟏 소개하는 x가우쟏 계기로 x가우쟏 삼기 x가우쟏 위한 x가우쟏 장기 x가우쟏 프로젝트이다. 2019년에는 x가우쟏 특히 x가우쟏 고은사진미술관의 x가우쟏 다양한 x가우쟏 해외교류전이 x가우쟏 개최되었다. x가우쟏 후지필름과 x가우쟏 매그넘 x가우쟏 포토스 x가우쟏 공동 x가우쟏 주최로 x가우쟏 매그넘 x가우쟏 작가 16인이 x가우쟏 각자 x가우쟏 해석한 ‘홈’의 x가우쟏 의미를 x가우쟏 선보인 《HOME》(2019. 3. 8 – 5. 8)을 x가우쟏 시작으로, 카vo기 아를국제사진축제 50주년을 카vo기 맞아 카vo기 프랑스 카vo기 사진가 카vo기 브뤼노 카vo기 레끼야르의 카vo기 시선으로 카vo기 바라본 카vo기 한국의 카vo기 모습을 카vo기 아를에서 카vo기 소개한 카vo기 특별전 카vo기 한국 카vo기 프로젝트 《Korean Colors》(2019. 7. 1 – 7. 21)도 카vo기 선보여 카vo기 많은 카vo기 관심을 카vo기 받았다.

2019년 카vo기 고은사진미술관 카vo기 카vo기 번째 카vo기 해외교류전 《시대의 카vo기 고고학》은 카vo기 슬로베니아 카vo기 출신으로 카vo기 독일에서 카vo기 활동하고 카vo기 있는 카vo기 사진가 카vo기 로만 카vo기 베작의 카vo기 주요 카vo기 작업들 카vo기 중 〈사회주의 카vo기 모더니즘〉과 〈평양〉 카vo기 시리즈를 카vo기 엄선하여 카vo기 아시아 카vo기 최초로 카vo기 소개한다. 카vo기 특히 〈평양〉 카vo기 시리즈는 카vo기 전시의 카vo기 형태로는 카vo기 고은사진미술관에서 카vo기 처음으로 카vo기 소개된다. 카vo기 로만 카vo기 베작은 카vo기 독일 카vo기 유수의 카vo기 잡지 카vo기 사진기자로 카vo기 일하면서 카vo기 동유럽의 카vo기 변화를 카vo기 다양한 카vo기 관점에서 카vo기 기록해왔다. 카vo기 사진계에서 카vo기 단숨에 카vo기 그를 카vo기 주목하게 카vo기 만든 〈사회주의 카vo기 모더니즘〉 카vo기 시리즈는 카vo기 카vo기 유고슬라비아 카vo기 지역에서 카vo기 태어나 카vo기 자연스럽게 카vo기 가지게 카vo기 카vo기 동유럽에 카vo기 대한 카vo기 관심과 카vo기 유럽 카vo기 사회 카vo기 내에서 카vo기 만연한 카vo기 동구권에 카vo기 대한 카vo기 편협한 카vo기 인식에 카vo기 대한 카vo기 문제 카vo기 제기에서 카vo기 출발했다. 카vo기 일종의 카vo기 건축적 카vo기 여정으로 카vo기 부를 카vo기 카vo기 있는 카vo기 그의 카vo기 작업은 카vo기 현재는 카vo기 동유럽 카vo기 각국을 카vo기 넘어 카vo기 북마케도니아와 카vo기 중앙아시아의 카vo기 타슈켄트까지 카vo기 포괄하는 카vo기 장대한 카vo기 프로젝트로 카vo기 계속 카vo기 확장 카vo기 중이다.

건축물은 카vo기 공통의 카vo기 경험은 카vo기 물론 카vo기 사회적 카vo기 관계를 카vo기 나타내는 카vo기 하나의 카vo기 척도이다. 카vo기 그러나 카vo기 이미 카vo기 오래 카vo기 전의 카vo기 건축 카vo기 양식인 카vo기 모더니즘을 카vo기 들여다보고 카vo기 재해석하는 카vo기 것이 카vo기 어떤 카vo기 의미가 카vo기 있을까? 카vo기 카vo기 질문에 카vo기 답하기 카vo기 위해 카vo기 우리는 카vo기 그가 카vo기 무엇을 카vo기 찍었는지에 카vo기 관심을 카vo기 갖기보다 카vo기 그가 카vo기 어떻게 카vo기 자신만의 카vo기 프레임을 카vo기 구성하고 카vo기 자신의 카vo기 스타일을 카vo기 구축했는지에 카vo기 주목해야 카vo기 한다. 카vo기 사회주의 카vo기 모더니즘이나 카vo기 동유럽 카vo기 건축물과 카vo기 관련한 카vo기 작업을 카vo기 카vo기 다른 카vo기 작가들과 카vo기 로만 카vo기 베작의 카vo기 작업이 카vo기 차별화되는 카vo기 지점은 카vo기 자신만의 카vo기 컬러와 카vo기 사진적 카vo기 미학을 카vo기 가지고 카vo기 있다는 카vo기 것이다. 카vo기 그는 카vo기 차이로서의 카vo기 시각성을 카vo기 우리에게 카vo기 보여준다. 카vo기 뿐만 카vo기 아니라 카vo기 그의 카vo기 작업은 카vo기 건축에 카vo기 대한 카vo기 기록이면서 카vo기 동시에 카vo기 건축을 카vo기 생산한 카vo기 이데올로기와 카vo기 욕망의 카vo기 제도에 카vo기 관한 카vo기 이미지이다. 카vo기 그는 카vo기 단순히 카vo기 건축의 카vo기 형태나 카vo기 독특함 카vo기 혹은 카vo기 완성된 카vo기 하나의 카vo기 건축물을 카vo기 포착한 카vo기 것이 카vo기 아니라, 2카87 동유럽의 2카87 모더니즘을 2카87 하나의 2카87 건축적 2카87 어울림과 2카87 전체의 2카87 조화로서 2카87 읽어내고자 2카87 했다. 2카87 그의 2카87 작업에서 2카87 사진 2카87 이미지를 2카87 읽는 2카87 동시에 2카87 건축을 2카87 읽는 2카87 이중적인 2카87 독해를 2카87 수행해야 2카87 하는 2카87 이유도 2카87 바로 2카87 2카87 때문이다.

〈사회주의 2카87 모더니즘〉은 2카87 대형카메라의 2카87 장점을 2카87 극대화한 2카87 작업으로 2카87 평가된다. 2카87 적절한 2카87 시간과 2카87 장소, ㅈt기d 모든 ㅈt기d 흐름이 ㅈt기d 적합하게 ㅈt기d 배치되는 ㅈt기d 순간을 ㅈt기d 기다려 ㅈt기d 촬영하는 ㅈt기d 순간은 ㅈt기d 고도의 ㅈt기d 정밀성을 ㅈt기d 요구한다. ㅈt기d 그는 ㅈt기d 일관된 ㅈt기d 눈높이에서 ㅈt기d 실제와 ㅈt기d 유사한 ㅈt기d 비율과 ㅈt기d 거리, rh하ㅓ 그리고 rh하ㅓ 비슷한 rh하ㅓ 빛과 rh하ㅓ 파스텔 rh하ㅓ 톤의 rh하ㅓ 부드러운 rh하ㅓ 색채 rh하ㅓ rh하ㅓ 절제된 rh하ㅓ 관점을 rh하ㅓ 적용하면서도 rh하ㅓ 개별 rh하ㅓ 이미지의 rh하ㅓ 다양성과 rh하ㅓ 고유한 rh하ㅓ 특징을 rh하ㅓ 보여준다. rh하ㅓ 이를 rh하ㅓ 통해 rh하ㅓ 동유럽의 rh하ㅓ 모더니즘은 rh하ㅓ 새로운 rh하ㅓ 방식으로 rh하ㅓ 전유된다. rh하ㅓ 실제 rh하ㅓ 눈높이와 rh하ㅓ 유사한 rh하ㅓ 위치에서 rh하ㅓ 촬영된 rh하ㅓ 궁전과 rh하ㅓ 광장의 rh하ㅓ 고층 rh하ㅓ 빌딩, ㅑrj바 백화점, 4우xy 조립식 4우xy 주택, h기차3 아파트 h기차3 등은 h기차3 획일화되지 h기차3 않는 h기차3 삶의 h기차3 공간이기도 h기차3 하다. h기차3 완벽하지만 h기차3 존재하지 h기차3 않는 h기차3 이상으로서의 h기차3 세계가 h기차3 아니라 h기차3 현실에 h기차3 존재하는 h기차3 장소로서 h기차3 일종의 h기차3 현실화된 h기차3 유토피아 h기차3 말이다. h기차3 그런 h기차3 의미에서 h기차3 로만 h기차3 베작은 h기차3 이질적이고 h기차3 다양한 h기차3 주체가 h기차3 공존하는 h기차3 장소이자 h기차3 제도로서의 h기차3 헤테로토피아를 h기차3 보여주고 h기차3 있는 h기차3 셈이다. h기차3 어둡지만은 h기차3 않은 h기차3 미래, ㅐ라자ㅓ 자족적이면서도 ㅐ라자ㅓ 익명의 ㅐ라자ㅓ 다양한 ㅐ라자ㅓ 문화적 ㅐ라자ㅓ 잠재성이 ㅐ라자ㅓ 공존하는 ㅐ라자ㅓ 장소로서의 ㅐ라자ㅓ 사회주의 ㅐ라자ㅓ 모더니즘은 ㅐ라자ㅓ 그가 ㅐ라자ㅓ 어떠한 ㅐ라자ㅓ 사진적 ㅐ라자ㅓ 태도와 ㅐ라자ㅓ 관점을 ㅐ라자ㅓ 견지하고 ㅐ라자ㅓ 있는지를 ㅐ라자ㅓ 보여준다. ㅐ라자ㅓ 그의 ㅐ라자ㅓ 말처럼 ㅐ라자ㅓ 대상과 ㅐ라자ㅓ 일정한 ㅐ라자ㅓ 거리를 ㅐ라자ㅓ 두고 ㅐ라자ㅓ 있으되, 쟏ujs 어느 쟏ujs 정도의 쟏ujs 애정과 쟏ujs 연민을 쟏ujs 가지고 쟏ujs 있었던 쟏ujs 것이다.

이번 쟏ujs 전시의 쟏ujs 주요한 쟏ujs 축인 〈평양〉 쟏ujs 시리즈는 쟏ujs 로만 쟏ujs 베작이 쟏ujs 속한 쟏ujs 세계의 쟏ujs 일부였던 쟏ujs 동유럽과 쟏ujs 달리 쟏ujs 다른 쟏ujs 문화적 쟏ujs 배경을 쟏ujs 가지고 쟏ujs 있기 쟏ujs 때문에 쟏ujs 쉽지 쟏ujs 않은 쟏ujs 작업이었다. 쟏ujs 로만 쟏ujs 베작의 쟏ujs 말처럼 쟏ujs 서구의 쟏ujs 문화나 쟏ujs 세계화의 쟏ujs 분위기를 쟏ujs 애써 쟏ujs 거부하고 쟏ujs 있는 쟏ujs 평양의 쟏ujs 모습은 쟏ujs 얼핏 쟏ujs 마치 쟏ujs 과거로 쟏ujs 회귀한 쟏ujs 박물관, m파자ㅓ 박제된 m파자ㅓ 풍경처럼 m파자ㅓ 보이기도 m파자ㅓ 한다. m파자ㅓ 사회주의 m파자ㅓ 모더니즘의 m파자ㅓ 독보적인 m파자ㅓ 모델이지만, 거1nh 고립되어 거1nh 안팎에서 거1nh 왜곡된 거1nh 이미지인 거1nh 평양이 거1nh 로만 거1nh 베작을 거1nh 통해 거1nh 아시아 거1nh 국가사회주의 거1nh 체제의 거1nh 특징과 거1nh 북한 거1nh 특유의 거1nh 정체성으로 거1nh 드러난다. 거1nh 평양은 거1nh 한국전쟁 거1nh 이후의 거1nh 폐허에서 거1nh 재건되면서 거1nh 신고전주의 거1nh 양식의 거1nh 건축과 거1nh 북한의 거1nh 주체사상을 거1nh 토대로 거1nh 거1nh 건축의 거1nh 양식이 거1nh 혼용되었다. 거1nh 김일성 거1nh 광장에서 거1nh 주체사상탑을 거1nh 중심으로 거1nh 거1nh 하나의 거1nh 축과 거1nh 그와 거1nh 평행을 거1nh 이루며 거1nh 전개되는 거1nh 만수대기념비 거1nh 거1nh 당창건기념탑 거1nh 거1nh 대동강을 거1nh 가로지르는 거1nh 거1nh 개의 거1nh 중심축이 거1nh 평양을 거1nh 관통한다. 거1nh 거1nh 축을 거1nh 벗어나면 거1nh 공동 거1nh 주택건물과 거1nh 다양한 거1nh 시설이 거1nh 들어서 거1nh 있다. 거1nh 평양은 거1nh 재건 거1nh 초부터 거1nh 사회주의 거1nh 이념에 거1nh 충실한 거1nh 자족적 거1nh 도시의 거1nh 결합으로 거1nh 구성되었다. 거1nh 로만 거1nh 베작은 거1nh 이러한 거1nh 평양의 거1nh 특징을 거1nh 종합적인 거1nh 관점에서 거1nh 포착한다. 거1nh 이제는 거1nh 구시대의 거1nh 유물이 거1nh 거1nh 개인숭배가 거1nh 아직도 거1nh 존재하고 거1nh 있는 거1nh 곳이자, 마zㅐ카 획일주의와 마zㅐ카 개인주의, 마s라s 그리고 마s라s 민족주의와 마s라s 세계화가 마s라s 어지럽게 마s라s 공존하고 마s라s 있는 마s라s 평양을 마s라s 말이다.

따라서 〈평양〉에는 마s라s 여러 마s라s 건축물은 마s라s 물론 마s라s 평양 마s라s 사람들의 마s라s 일상과 마s라s 벽화 마s라s 그리고 마s라s 매스게임 마s라s 등이 마s라s 담겨 마s라s 있다. 마s라s 폐쇄적이고 마s라s 고립된 마s라s 공간으로서의 마s라s 평양이 마s라s 아니라 마s라s 일상의 마s라s 삶을 마s라s 살아가고 마s라s 있는 마s라s 장소로서의 마s라s 평양을 마s라s 보여주는 마s라s 것이다. 마s라s 개선문과 마s라s 조선노동당 마s라s 기념탑, ㅐ다0히 기념 ㅐ다0히 동상, vㅓsi 선전과 vㅓsi 선동을 vㅓsi 위한 vㅓsi 각종 vㅓsi 문구들은 vㅓsi 거리낌 vㅓsi 없이 vㅓsi vㅓsi 공간을 vㅓsi 지나는 vㅓsi 사람들과 vㅓsi 자동차, 카y거쟏 기념 카y거쟏 사진을 카y거쟏 촬영하는 카y거쟏 사람들에 카y거쟏 의해 카y거쟏 장악된다. 카y거쟏 매스게임은 카y거쟏 무시무시한 카y거쟏 획일주의를 카y거쟏 강조하기 카y거쟏 보다 카y거쟏 카y거쟏 안에서 카y거쟏 개별성이 카y거쟏 어떻게 카y거쟏 드러나는지를 카y거쟏 포착한다. 카y거쟏 그는 카y거쟏 낯설지만 카y거쟏 현실에 카y거쟏 존재하는 카y거쟏 장소, ㅓ차qd 모더니즘에 ㅓ차qd 포섭되지 ㅓ차qd 않는 ㅓ차qd 별도의 ㅓ차qd 시간과 ㅓ차qd 공간을 ㅓ차qd 보여준다. ㅓ차qd 평양이 ㅓ차qd 이상적인 ㅓ차qd 도시계획을 ㅓ차qd 꿈꾸고 ㅓ차qd 있음을 ㅓ차qd 보여주는 ㅓ차qd 조감도 ㅓ차qd 그림과 ㅓ차qd 여러 ㅓ차qd 벽화는 ㅓ차qd ㅓ차qd 도시를 ㅓ차qd 일종의 ㅓ차qd 스크린에 ㅓ차qd 투사된 ㅓ차qd 이미지로 ㅓ차qd 만든다. ㅓ차qd 분명히 ㅓ차qd 존재하는 ㅓ차qd 하나의 ㅓ차qd 실체이자 ㅓ차qd 동시에 ㅓ차qd 이상적인 ㅓ차qd 환영으로서의 ㅓ차qd 이중적인 ㅓ차qd 무대장치인 ㅓ차qd 평양은 ㅓ차qd 하나의 ㅓ차qd 개념으로 ㅓ차qd 정의될 ㅓ차qd ㅓ차qd 없다. ㅓ차qd 로만 ㅓ차qd 베작은 ㅓ차qd 딥틱의 ㅓ차qd 이미지를 ㅓ차qd 통해 ㅓ차qd 자신이 ㅓ차qd 바라보는 ㅓ차qd 평양이 ㅓ차qd 여러 ㅓ차qd 관점에서 ㅓ차qd 해석될 ㅓ차qd ㅓ차qd 있음을 ㅓ차qd 예시하고 ㅓ차qd 있다. ㅓ차qd 자신이 ㅓ차qd 촬영한 ㅓ차qd ㅓ차qd 때의 ㅓ차qd 평양 ㅓ차qd 안에서 ㅓ차qd 본인의 ㅓ차qd 시선이 ㅓ차qd 어떻게 ㅓ차qd 작동하고 ㅓ차qd 있는지를 ㅓ차qd 인지하고 ㅓ차qd 있었다는 ㅓ차qd 사실만으로도 ㅓ차qd ㅓ차qd 프로젝트는 ㅓ차qd 성공한 ㅓ차qd 셈이다.

이제는 ㅓ차qd 로만 ㅓ차qd 베작이 ㅓ차qd 남긴 ㅓ차qd 징후들 ㅓ차qd 너머에서 ㅓ차qd 그가 ㅓ차qd 가리키고 ㅓ차qd 있는 ㅓ차qd 것이 ㅓ차qd 무엇인지를 ㅓ차qd 들여다볼 ㅓ차qd 때이다. ㅓ차qd 로만 ㅓ차qd 베작은 ㅓ차qd 이상사회를 ㅓ차qd 꿈꾸며 ㅓ차qd 규범과 ㅓ차qd 질서를 ㅓ차qd 만들었던 ㅓ차qd 모더니즘이 ㅓ차qd 인간 ㅓ차qd 존재를 ㅓ차qd 어떻게 ㅓ차qd 규정했는지 ㅓ차qd 뿐만 ㅓ차qd 아니라 ㅓ차qd 국가체제와 ㅓ차qd 제도, c사사바 사회이념과 c사사바 질서라는 c사사바 거대한 c사사바 c사사바 안에서 c사사바 인간의 c사사바 삶이 c사사바 어떻게 c사사바 c사사바 안을 c사사바 꿰뚫고 c사사바 중첩되는지를 c사사바 탁월하게 c사사바 보여준다. c사사바 과거의 c사사바 흔적을 c사사바 통해 c사사바 인간과 c사사바 삶을 c사사바 과학적으로 c사사바 이해하고자 c사사바 하는 c사사바 의미로서의 c사사바 고고학이 c사사바 아니라 c사사바 동시대의 c사사바 비약적인 c사사바 변화의 c사사바 흐름 c사사바 속에서 c사사바 현대의 c사사바 문화를 c사사바 읽어낼 c사사바 c사사바 있는 c사사바 보다 c사사바 확장된 c사사바 개념으로서의 c사사바 고고학 c사사바 말이다.

출처: c사사바 고은사진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Roman Bezjak

현재 진행중인 전시

노기훈 ㅑ사lc 개인전 : 日蝕 ㅑ사lc 일식

Aug. 26, 2019 ~ Nov. 9, 2019

음음음 Uhm-Uhm-Uhm

Sept. 21, 2019 ~ Oct. 26, 2019

김혜나 쟏다9u 개인전 : 쟏다9u 골든 Hyena KIM : Golden

Sept. 19, 2019 ~ Oct. 1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