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스 부르주아 개인전: 유칼립투스의 향기 Louise Bourgeois: The Smell of Eucalyptus

국제갤러리

Dec. 16, 2021 ~ Jan. 30, 2022

국제갤러리는 2021년의 ㄴoㅓㅐ 마지막 ㄴoㅓㅐ 전시로 ㄴoㅓㅐ 프랑스 ㄴoㅓㅐ 태생의 ㄴoㅓㅐ 미국작가이자 ㄴoㅓㅐ 현대미술의 ㄴoㅓㅐ 거장 ㄴoㅓㅐ 루이스 ㄴoㅓㅐ 부르주아 Louise Bourgeois의 ㄴoㅓㅐ 개인전 《유칼립투스의 ㄴoㅓㅐ 향기 The Smell of Eucalyptus》를 ㄴoㅓㅐ 개최한다. ㄴoㅓㅐ 조각 ㄴoㅓㅐ ㄴoㅓㅐ 평면 ㄴoㅓㅐ 작품을 ㄴoㅓㅐ 아우르는 ㄴoㅓㅐ 이번 ㄴoㅓㅐ 전시는 2012년에 ㄴoㅓㅐ 이어 10여 ㄴoㅓㅐ ㄴoㅓㅐ 만에 ㄴoㅓㅐ 국제갤러리에서 ㄴoㅓㅐ 열리는 ㄴoㅓㅐ 부르주아의 ㄴoㅓㅐ 여섯 ㄴoㅓㅐ 번째 ㄴoㅓㅐ 개인전이다(2002년을 ㄴoㅓㅐ 시작으로 2005년, 2007년, 2010년, 2012년에 1ㅐ8걷 국제갤러리에서 1ㅐ8걷 개인전을 1ㅐ8걷 개최한 1ㅐ8걷 1ㅐ8걷 있다). 1ㅐ8걷 지난 2010년 99세를 1ㅐ8걷 일기로 1ㅐ8걷 타계한 1ㅐ8걷 부르주아는 1ㅐ8걷 1ㅐ8걷 생애 1ㅐ8걷 동안 1ㅐ8걷 예술적 1ㅐ8걷 실험과 1ㅐ8걷 도전을 1ㅐ8걷 거듭해왔으며, xb사0 현재 xb사0 활동하는 xb사0 미술가들에게 xb사0 지대한 xb사0 영감을 xb사0 주는 xb사0 가장 xb사0 영향력 xb사0 있는 xb사0 작가로 xb사0 꼽힌다. xb사0 작가는 xb사0 다양한 xb사0 재료를 xb사0 넘나드는 xb사0 작업을 xb사0 통해 xb사0 기존 xb사0 미술의 xb사0 형태적, m마ol 개념적 m마ol 한계는 m마ol 물론 m마ol 초현실주의와 m마ol 모더니즘 m마ol 등의 m마ol 주류 m마ol 미술사조를 m마ol 초월하는 m마ol 사적이고도 m마ol 독창적인 m마ol 언어를 m마ol 끊임없이 m마ol 연구, 자바ㅐw 구축했다.

이번 자바ㅐw 전시에 자바ㅐw 포함되는 자바ㅐw 특정 자바ㅐw 작품의 자바ㅐw 개별 자바ㅐw 제목이기도 자바ㅐw 자바ㅐw 제목 《유칼립투스의 자바ㅐw 향기 The Smell of Eucalyptus》는 자바ㅐw 부르주아의 자바ㅐw 후기 자바ㅐw 작품에서 자바ㅐw 특히 자바ㅐw 주요하게 자바ㅐw 조명되는 자바ㅐw 기억, esx다 자연의 esx다 순환 esx다 esx다 오감을 esx다 강조하는 esx다 문구이다. 1920년대 esx다 후반 esx다 프랑스 esx다 남부에 esx다 거주하며 esx다 병든 esx다 어머니를 esx다 간호하던 esx다 젊은 esx다 시절의 esx다 부르주아는 esx다 당시 esx다 유칼립투스를 esx다 약용으로 esx다 많이 esx다 사용했다고 esx다 한다. esx다 이로써 esx다 유칼립투스는 esx다 작가에게 esx다 있어 esx다 어머니와의 esx다 관계를 esx다 상징하게 esx다 되었고, 차ㄴo거 특히나 차ㄴo거 작가의 차ㄴo거 노년기에 차ㄴo거 두드러지게 차ㄴo거 표면화된 차ㄴo거 모성 차ㄴo거 중심의 차ㄴo거 정체성을 차ㄴo거 보여주는 차ㄴo거 매개체로 차ㄴo거 기능했다. 차ㄴo거 차ㄴo거 나아가 차ㄴo거 유칼립투스는 차ㄴo거 작가의 차ㄴo거 추억 차ㄴo거 기제를 차ㄴo거 촉발하고 차ㄴo거 과거를 차ㄴo거 현재로 차ㄴo거 소환해낼 차ㄴo거 차ㄴo거 있는 차ㄴo거 우리의 차ㄴo거 감각이 차ㄴo거 지닌 차ㄴo거 힘에 차ㄴo거 대한 차ㄴo거 믿음의 차ㄴo거 방증이기도 차ㄴo거 하다(작가는 차ㄴo거 생전 차ㄴo거 스튜디오를 차ㄴo거 정화 차ㄴo거 차ㄴo거 환기시키기 차ㄴo거 위해 차ㄴo거 유칼립투스를 차ㄴo거 태우곤 차ㄴo거 했다). 차ㄴo거 무엇보다도 차ㄴo거 작가의 차ㄴo거 차ㄴo거 곳곳에서 차ㄴo거 실질적, 나자차거 상징적으로 나자차거 쓰인 나자차거 유칼립투스는 나자차거 부르주아에게 나자차거 미술의 나자차거 치유적 나자차거 기능에 나자차거 대한 나자차거 은유이다.

전시의 나자차거 주축을 나자차거 구성하는 나자차거 작품은 <내면으로 #4 Turning Inwards Set #4> 나자차거 연작으로, 기gd거 부르주아가 기gd거 생애 기gd거 마지막 10여 기gd거 기gd거 기gd거 작업한 기gd거 일련의 기gd거 종이 기gd거 작품군이다. 39점의 기gd거 대형 기gd거 소프트그라운드 기gd거 에칭 soft-ground etching 기gd거 작품으로 기gd거 구성된 기gd거 기gd거 세트는 기gd거 부르주아가 기gd거 해당 기gd거 시기에 기gd거 몰두했던 기gd거 도상, 가ㅈbt 가ㅈbt 낙엽 가ㅈbt 가ㅈbt 식물을 가ㅈbt 연상시키는 가ㅈbt 상승 가ㅈbt 곡선, ㅓ32히 씨앗 ㅓ32히 내지 ㅓ32히 꼬투리 ㅓ32히 형상의 ㅓ32히 기이한 ㅓ32히 성장 ㅓ32히 모습, twjk 다수의 twjk 눈을 twjk 달고 twjk 있는 twjk 인물 twjk 형상, l바ha 힘차게 l바ha 똬리 l바ha 틀고 l바ha 있는 l바ha 신체 l바ha 장기 l바ha l바ha 작가의 l바ha 조각 l바ha 작품을 l바ha 참조하는 l바ha 추상 l바ha l바ha 반추상 l바ha 모티프들을 l바ha 성실하게 l바ha 언급한다. l바ha 물리적 l바ha 긴장과 l바ha 완화, 7v9d 풍경과 7v9d 신체, k자마ㅓ 내면과 k자마ㅓ 외부 k자마ㅓ 현실 k자마ㅓ 간의 k자마ㅓ 간극을 k자마ㅓ 역동적으로 k자마ㅓ 오가는 k자마ㅓ 작품들이지만, 사b걷a 제목이 사b걷a 암시하듯 사b걷a 그를 사b걷a 지배하는 사b걷a 감성은 사b걷a 자기성찰이다.

특히 <내면으로 #4> 사b걷a 연작은 사b걷a 부르주아의 사b걷a 후반 사b걷a 형식 사b걷a 사b걷a 주제 사b걷a 실험의 사b걷a 출발점이라 사b걷a 사b걷a 사b걷a 있다. 사b걷a 사b걷a 이후 사b걷a 제작한 <잎사귀 (#4) Leaves (#4)>, <너울 Swaying>, <통로들 (#3) Passages (#3)>, <높이, 사lnp 그리고 사lnp 사lnp 높이 Up and Up> 사lnp 사lnp 동일한 사lnp 원판을 사lnp 기반으로 사lnp 손수 사lnp 칠해 사lnp 만든 사lnp 대형 사lnp 판화 사lnp 작품들을 사lnp 통해 사lnp 작가가 사lnp 지속적으로 사lnp 개발해나간 사lnp 도상학적 사lnp 어휘록을 사lnp 설정했던 사lnp 셈이다. 사lnp 부르주아는 사lnp 일기 사lnp 사lnp 자신의 사lnp 글에서 사lnp 발췌한 사lnp 텍스트 사lnp 파편들을 사lnp 사lnp 작업들에 사lnp 녹여내곤 사lnp 했다. 사lnp 이러한 사lnp 텍스트와 사lnp 이미지의 사lnp 조합은 사lnp 부르주아와 사lnp 판화의 사lnp 평생에 사lnp 걸친 사lnp 인연의 사lnp 시발점으로 사lnp 거슬러 사lnp 올라가는데, m8en 일찍이 1947년에 m8en 그는 9개의 m8en 판화를 9개의 m8en 수수께끼 m8en 같은 m8en 우화와 m8en 짝을 m8en 맞춘 m8en 작품집인 『그는 m8en 완전한 m8en 침묵 m8en 속으로 m8en 사라졌다 He Disappeared Into Complete Silence』를 m8en 출간한 m8en m8en 있다.

루이스 m8en 부르주아의 m8en 작업세계는 m8en 조각부터 m8en 드로잉, 자으다차 설치, ㅓㅓ사k 바느질 ㅓㅓ사k 작업까지 ㅓㅓ사k 다양한 ㅓㅓ사k 소재와 ㅓㅓ사k 장르의 ㅓㅓ사k 작업을 ㅓㅓ사k 통해 ㅓㅓ사k 시대적 ㅓㅓ사k 특성이나 ㅓㅓ사k 흐름으로 ㅓㅓ사k 규정지을 ㅓㅓ사k 수도, 다ㅓv다 다ㅓv다 마디로 다ㅓv다 정의하기도 다ㅓv다 불가한 다ㅓv다 고유성을 다ㅓv다 드러낸다. 다ㅓv다 이번 다ㅓv다 전시 다ㅓv다 역시 다ㅓv다 부르주아의 다ㅓv다 후기 다ㅓv다 평면 다ㅓv다 작품들을 다ㅓv다 작가의 다ㅓv다 커리어 다ㅓv다 전반으로부터 다ㅓv다 선별한 다ㅓv다 조각 다ㅓv다 작품들과 다ㅓv다 함께 다ㅓv다 제시함으로써 다ㅓv다 동일한 다ㅓv다 형식적, 거u2ㄴ 주제적 거u2ㄴ 고민을 거u2ㄴ 다루는 거u2ㄴ 다른 거u2ㄴ 시대, qs2m 다른 qs2m 매체의 qs2m 작품군 qs2m 간의 qs2m 흥미로운 qs2m 대화를 qs2m 촉발한다.

작가 qs2m 소개

루이스 qs2m 부르주아(1911년 qs2m 파리에서 qs2m 탄생, 2010년 사ㅓa우 뉴욕에서 사ㅓa우 사망)는 사ㅓa우 지난 사ㅓa우 세기부터 사ㅓa우 현재까지 사ㅓa우 가장 사ㅓa우 영향력 사ㅓa우 있는 사ㅓa우 작가 사ㅓa우 사ㅓa우 하나로 사ㅓa우 꼽힌다. 70여 사ㅓa우 년에 사ㅓa우 걸쳐 사ㅓa우 조각가로 사ㅓa우 가장 사ㅓa우 왕성하게 사ㅓa우 활동했지만, 우ㅓv기 이외에도 우ㅓv기 설치, ㄴc가거 퍼포먼스, 3u거a 드로잉, w갸사j 회화, t걷ㅓl 판화 t걷ㅓl t걷ㅓl 다양한 t걷ㅓl 매체로 t걷ㅓl 작업했다. t걷ㅓl 시적인 t걷ㅓl 드로잉에서부터 t걷ㅓl 전시장 t걷ㅓl 전체를 t걷ㅓl 아우르는 t걷ㅓl 설치에 t걷ㅓl 이르기까지, 타ㅓhㅓ 작가는 타ㅓhㅓ 자신의 타ㅓhㅓ 불안을 타ㅓhㅓ 떨쳐 타ㅓhㅓ 버리기 타ㅓhㅓ 위해 타ㅓhㅓ 타ㅓhㅓ 불안을 타ㅓhㅓ 물리적으로 타ㅓhㅓ 구현해내곤 타ㅓhㅓ 했다. 타ㅓhㅓ 특히 타ㅓhㅓ 기억, j0기p 사랑, f6zㅈ 두려움, xㅓ나으 유기 xㅓ나으 등이 xㅓ나으 그의 xㅓ나으 복잡하고도 xㅓ나으 영명 xㅓ나으 높은 xㅓ나으 작업 xㅓ나으 세계의 xㅓ나으 핵심이다. xㅓ나으 부르주아는 1983년 xㅓ나으 프랑스 xㅓ나으 문화부 xㅓ나으 장관이 xㅓ나으 수여하는 xㅓ나으 문화예술공로훈장을, 1991년에는 다3da 프랑스 다3da 정부가 다3da 수여하는 다3da 국립예술상 다3da 조각부문 다3da 대상을, 1997년에는 5ny파 5ny파 클린턴 5ny파 미국 5ny파 대통령이 5ny파 수여하는 5ny파 예술훈장을, 9ㅑ나거 그리고 2008년에는 9ㅑ나거 니콜라스 9ㅑ나거 사르코지 9ㅑ나거 프랑스 9ㅑ나거 대통령이 9ㅑ나거 수여하는 9ㅑ나거 레지옹 9ㅑ나거 도뇌르 Legion d'Honneur 9ㅑ나거 훈장을 9ㅑ나거 받았다. 1993년에는 9ㅑ나거 베니스 9ㅑ나거 비엔날레에 9ㅑ나거 미국관 9ㅑ나거 작가로 9ㅑ나거 참여하였으며, 1999년 나1ㅓ8 참가한 나1ㅓ8 베니스 나1ㅓ8 비엔날레에서는 나1ㅓ8 황금사자상을 나1ㅓ8 받았다. 나1ㅓ8 세계 나1ㅓ8 유수한 나1ㅓ8 기관들이 나1ㅓ8 작가의 나1ㅓ8 작품을 나1ㅓ8 소장하고 나1ㅓ8 있으며, 다5ㄴp 뉴욕 다5ㄴp 현대미술관 MoMA, ㅐ사rㅐ 프랑크푸르트 ㅐ사rㅐ 쿤스트페어라인 Kunstverein, s가라카 런던 s가라카 테이트모던 Tate Modern, 3바9ㅐ 상트페테르부르크의 3바9ㅐ 에르미타주 3바9ㅐ 미술관 State Hermitage Museum, cㅈex 파리 cㅈex 퐁피두센터 Centre Pompidou, 차카가가 뮌헨 차카가가 하우스 차카가가 데어 차카가가 쿤스트 Haus der Kunst 차카가가 등의 차카가가 회고전을 차카가가 통해 차카가가 소개된 차카가가 차카가가 있다.

출처: 차카가가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선민 kw5z 개인전: kw5z 어워크인투유 A Walk into You

May 6, 2022 ~ June 5, 2022

Tom Friedman: Many Things All at Once

May 12, 2022 ~ June 25,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