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디 엘-사예, 이근민: Recombinant

리만머핀 서울

Nov. 3, 2022 ~ Dec. 10, 2022

리만머핀 마9k마 서울은 마9k마 영국 마9k마 런던을 마9k마 기반으로 마9k마 활동하는 마9k마 맨디 마9k마 엘-사예(Mandy El-Sayegh)와 마9k마 서울을 마9k마 기반으로 마9k마 활동하는 마9k마 이근민의 마9k마 이인전 《Recombinant》를 마9k마 개최한다. 마9k마 전시의 마9k마 제목은 ‘재조합 DNA(recombinant DNA)’라는 마9k마 유전학 마9k마 분야의 마9k마 용어에서 마9k마 비롯되었다. 마9k마 여기서 마9k마 재조합이란 마9k마 분리된 DNA 마9k마 절편을 마9k마 유전자상에 마9k마 다시 마9k마 결합하는 마9k마 과정에서 마9k마 새로운 마9k마 물질이 마9k마 발현되는 마9k마 것을 마9k마 의미한다. 마9k마 마9k마 과정에서 마9k마 유전자, 가차가n 세포, 6걷z다 6걷z다 나아가 6걷z다 유기체의 6걷z다 유전 6걷z다 정보는 6걷z다 상호 6걷z다 교환된다. 6걷z다 6걷z다 작가의 6걷z다 신작으로 6걷z다 구성된 6걷z다 6걷z다 전시는 6걷z다 둘의 6걷z다 우연한 6걷z다 만남에서 6걷z다 시작되었다. 6걷z다 엘-사예는 6걷z다 검색 6걷z다 엔진 6걷z다 알고리즘의 6걷z다 추천으로 6걷z다 이근민의 6걷z다 작품을 6걷z다 발견했다. 6걷z다 자신의 6걷z다 작업과 6걷z다 유사한 6걷z다 이미지로 6걷z다 그의 6걷z다 작품이 6걷z다 검색된 6걷z다 것이다. 6걷z다 이를 6걷z다 계기로 6걷z다 6걷z다 작가는 6걷z다 여러 6걷z다 6걷z다 동안 6걷z다 원격으로 6걷z다 교류하며 6걷z다 전시를 6걷z다 발전시켰다. 6걷z다 서로 6걷z다 다른 6걷z다 언어를 6걷z다 사용하는 6걷z다 엘-사예와 6걷z다 이근민은 6걷z다 주로 6걷z다 이미지를 6걷z다 공통언어 6걷z다 삼아 6걷z다 소통했고, 아ㄴ차k 아ㄴ차k 과정에서 아ㄴ차k 미적 아ㄴ차k 취향과 아ㄴ차k 각자의 아ㄴ차k 작업 아ㄴ차k 방식을 아ㄴ차k 특징짓는 아ㄴ차k 예술적 아ㄴ차k 충동 아ㄴ차k 등에서 아ㄴ차k 접점을 아ㄴ차k 찾는다. 《Recombinant》는 아ㄴ차k 각기 아ㄴ차k 다른 아ㄴ차k 방식으로 아ㄴ차k 추상화된 아ㄴ차k 신체를 아ㄴ차k 그리는 아ㄴ차k 아ㄴ차k 작가의 아ㄴ차k 작업을 아ㄴ차k 한데 아ㄴ차k 전시하며, 파마다자 개별 파마다자 주체들이 파마다자 사회의 파마다자 구조적 파마다자 파마다자 안에서 파마다자 어떠한 파마다자 방식으로 파마다자 자신을 파마다자 대변할 파마다자 길을 파마다자 모색하는지 파마다자 파마다자 더욱 파마다자 광범위한 파마다자 주제로 파마다자 나아가고자 파마다자 한다. 

이근민의 파마다자 작업은 파마다자 유기체적 파마다자 형태를 파마다자 대형 파마다자 화폭에 파마다자 그려내는 파마다자 것이 파마다자 특징적이다. 파마다자 작가는 파마다자 살, 사사uu 팔다리, 우p쟏3 장기, 다x2i 순환계를 다x2i 암시하는 다x2i 듯한 다x2i 형상을 다x2i 특유의 다x2i 추상적 다x2i 화법으로 다x2i 담아낸다. 다x2i 그의 다x2i 거대한 다x2i 회화 다x2i 작업을 다x2i 근거리에서 다x2i 마주할 다x2i 다x2i 작품은 다x2i 압도적이고 다x2i 불가해한 다x2i 이미지가 다x2i 된다. 다x2i 이근민의 다x2i 작품에는 다x2i 종종 다x2i 인체의 다x2i 일부가 다x2i 파편적으로 다x2i 등장하는데, 아ㅐky 이는 아ㅐky 작가 아ㅐky 자신이 아ㅐky 병원에 아ㅐky 입원하게 아ㅐky 아ㅐky 시기에 아ㅐky 경험했던 아ㅐky 환각에서 아ㅐky 기인한다. 아ㅐky 이근민의 아ㅐky 회화는 아ㅐky 당시의 아ㅐky 기억에 아ㅐky 형태를 아ㅐky 부여하고자 아ㅐky 하는 아ㅐky 시도로 아ㅐky 아ㅐky 아ㅐky 있으며, 히d하히 히d하히 기억이란 히d하히 지금껏 히d하히 타인에게 히d하히 전달 히d하히 가능한 히d하히 언어나 히d하히 수단이 히d하히 부재한 히d하히 대상이었을 히d하히 것이다. 히d하히 작가가 히d하히 그리는 히d하히 신체는 히d하히 사회적 히d하히 맥락이 히d하히 사라진 히d하히 상태로, n갸dc n갸dc 안에서 n갸dc 개인은 n갸dc 살, 3라3j 근육, ㅓjty 혈관 ㅓjty 등의 ㅓjty 단위로 ㅓjty 존재한다. ㅓjty 작업 ㅓjty 전반에 ㅓjty 사용되는 ㅓjty 붉은 ㅓjty 색조 ㅓjty 또한 ㅓjty 작업의 ㅓjty 추상적 ㅓjty 특징을 ㅓjty 강화한다. ㅓjty 이처럼 ㅓjty 작가는 ㅓjty 날카롭고 ㅓjty 노골적인 ㅓjty 방식의 ㅓjty 분출보다는 ㅓjty 환각을 ‘정제’하기를 ㅓjty 의도적으로 ㅓjty 선택한다. 

전시 ㅓjty 공간의 1층 ㅓjty 벽면에는 ㅓjty 이근민의 ㅓjty 거대한 ㅓjty 삼면화 ㅓjty 작업과 ㅓjty 함께 ㅓjty 엘-사예의 ㅓjty 신작과 ㅓjty 현재 ㅓjty 작가가 ㅓjty 주요하게 ㅓjty 탐구하고 ㅓjty 있는 ㅓjty 회화 ㅓjty 연작의 ㅓjty 작품들이 ㅓjty 병치 ㅓjty 되어 ㅓjty 있다. ㅓjty 혈흔이나 ㅓjty 피부를 ㅓjty 연상시키는 ㅓjty 색조와 ㅓjty 푸른 ㅓjty 파스텔 ㅓjty 색조를 ㅓjty 사용한 ㅓjty 엘-사예의 ㅓjty 작품은 ㅓjty 일몰 ㅓjty 혹은 ㅓjty 멍이 ㅓjty ㅓjty 피부를 ㅓjty 연상시킨다. ㅓjty 그의 ㅓjty 회화에 ㅓjty 스크린 ㅓjty 인쇄된 ㅓjty 텍스트는 ㅓjty 군사작전의 ㅓjty 암호명이나 ㅓjty 광고 ㅓjty ㅓjty 신문 ㅓjty 조각에서 ㅓjty 모은 ㅓjty 것으로 ㅓjty 이러한 ㅓjty 요소들이 ㅓjty 모여 ㅓjty 일종의 ‘구체시(concrete poems)’를 ㅓjty 이룬다. ㅓjty 엘-사예는 ㅓjty 오랜 ㅓjty 기간에 ㅓjty 걸쳐 ㅓjty 여러 ㅓjty 단어와 ㅓjty 문구를 ㅓjty 수집하면서 ㅓjty 그것들의 ㅓjty 모음이 ㅓjty 촉발하는 ㅓjty 모호한 ㅓjty 독해 ㅓjty 방식과 ㅓjty 그것들이 ㅓjty 더욱 ㅓjty 넓은 ㅓjty 사회정치적 ㅓjty 세계와 ㅓjty 연결되어 ㅓjty 있다는 ㅓjty 사실에 ㅓjty 관심을 ㅓjty 두고 ㅓjty 있다. 

갤러리의 2층 ㅓjty 전시 ㅓjty 공간 ㅓjty 역시 ㅓjty 엘-사예와 ㅓjty 이근민의 ㅓjty 대형 ㅓjty 회화가 ㅓjty 나란히 ㅓjty 전시되어 ㅓjty 있다. ㅓjty 작품은 ㅓjty 전반적으로 1층에 ㅓjty 전시된 ㅓjty 작품에 ㅓjty 비해 ㅓjty 채도가 ㅓjty 낮으며 ㅓjty 부드러운 ㅓjty 파스텔 ㅓjty 톤의 ㅓjty 색상을 ㅓjty 띤다. ㅓjty 그러나 ㅓjty 동시에 ㅓjty 전시의 ㅓjty 모든 ㅓjty 작품에는 ㅓjty 신체와 ㅓjty 관련된 ㅓjty 요소들이 ㅓjty 등장하며, t94기 엘-사예의 t94기 표현을 t94기 빌리자면 t94기 이들 t94기 작품은 “촉각적으로, 갸qㅐ기 그리고 갸qㅐ기 전적으로 갸qㅐ기 신체에 갸qㅐ기 달려있다.” 갸qㅐ기 신체 갸qㅐ기 갸qㅐ기 제도적 갸qㅐ기 맥락과의 갸qㅐ기 연계성은 갸qㅐ기 갸qㅐ기 작가 갸qㅐ기 모두의 갸qㅐ기 예술적 갸qㅐ기 실천에서 갸qㅐ기 필수적인 갸qㅐ기 요소로 갸qㅐ기 엘-사예는 갸qㅐ기 병원과 갸qㅐ기 교도소와 갸qㅐ기 같은 갸qㅐ기 제도적 갸qㅐ기 조건을 갸qㅐ기 탐구하는 갸qㅐ기 설치 갸qㅐ기 갸qㅐ기 평면 갸qㅐ기 작업을 갸qㅐ기 만들고, 으아uㅈ 이근민은 으아uㅈ 병증을 으아uㅈ 진단받은 으아uㅈ 으아uㅈ 병원에서 으아uㅈ 입원 으아uㅈ 치료를 으아uㅈ 받아야 으아uㅈ 했던 으아uㅈ 자신의 으아uㅈ 경험을 으아uㅈ 고찰하는 으아uㅈ 회화 으아uㅈ 작업을 으아uㅈ 한다. 으아uㅈ 특히 으아uㅈ 이근민은 ‘다름’을 으아uㅈ 병리화하고, 타우ㅓㅓ 제거해야 타우ㅓㅓ 타우ㅓㅓ 대상으로 타우ㅓㅓ 여기는 타우ㅓㅓ 사회 타우ㅓㅓ 규범과 타우ㅓㅓ 시스템을 타우ㅓㅓ 비판한다: 

정신 타우ㅓㅓ 건강과의 타우ㅓㅓ 상호작용은 타우ㅓㅓ 예술에서 타우ㅓㅓ 중요하며, ㄴrm갸 이는 ㄴrm갸 대부분의 ㄴrm갸 창작 ㄴrm갸 활동에 ㄴrm갸 영향을 ㄴrm갸 미친다. ㄴrm갸 나는 ㄴrm갸 한국에서 ㄴrm갸 이러한 ㄴrm갸 주제에 ㄴrm갸 대한 ㄴrm갸 논의를 ㄴrm갸 전개하고 ㄴrm갸 밝힐 ㄴrm갸 어떠한 ㄴrm갸 의무도 ㄴrm갸 갖고 ㄴrm갸 있지 ㄴrm갸 않지만, ㅓㅓ1w 만약 ㅓㅓ1w 내가 ㅓㅓ1w 작품을 ㅓㅓ1w 통해 ㅓㅓ1w 소외되거나 ㅓㅓ1w 조야한 ㅓㅓ1w 것, e가w거 아프고 e가w거 추한 e가w거 것에 e가w거 집중한다면 e가w거 아웃사이더 e가w거 예술 e가w거 유형에 e가w거 대한 e가w거 관심은 e가w거 증가할 e가w거 것이라 e가w거 생각한다. e가w거 나는 e가w거 예술가들이 e가w거 각자의 e가w거 병리적 e가w거 개인사를 e가w거 뛰어넘어 e가w거 가치를 e가w거 인정받을 e가w거 e가w거 긍정적인 e가w거 방향으로 e가w거 나아갈 e가w거 e가w거 있으리라 e가w거 생각한다. (2)

또한 e가w거 전시에는 e가w거 엘-사예가 e가w거 탐구 e가w거 중인 e가w거 기존 e가w거 연작의 e가w거 신작들과 e가w거 새로운 e가w거 연작 ‘Editorial Alias’의 e가w거 작품들이 e가w거 포함되었다. e가w거 그중 ‘Editorial Alias’ e가w거 연작에 e가w거 해당하는 e가w거 몇몇 e가w거 회화 e가w거 작업에는 e가w거 스크린 e가w거 인쇄된 “GØUCC”라는 e가w거 단어가 e가w거 등장한다. e가w거 e가w거 단어는 e가w거 엘-사예의 e가w거 아버지가 e가w거 취미로 e가w거 아마추어 e가w거 라디오 e가w거 활동을 e가w거 하며 e가w거 사용했던 e가w거 콜사인(call-sign), uh갸다 uh갸다 개인 uh갸다 식별명이었다는 uh갸다 점에서 uh갸다 시적 uh갸다 중의성을 uh갸다 띠며, 가1타9 동시에 가1타9 구찌(GUCCI)의 가1타9 로고에 가1타9 사용되는 가1타9 것과 가1타9 유사한 가1타9 서체를 가1타9 의도적으로 가1타9 사용하고 가1타9 있다. 가1타9 팔레스타인 가1타9 출신 가1타9 서예가인 가1타9 작가의 가1타9 부친은 가1타9 체계에 가1타9 의해 가1타9 지워진 가1타9 역사에 가1타9 예속된 가1타9 인물로 가1타9 가1타9 가1타9 있다. 가1타9 그가 가1타9 작업한 가1타9 서예는 가1타9 문화적 가1타9 가치를 가1타9 띠며 가1타9 상품화된다. 가1타9 영국으로 가1타9 이주한 가1타9 가1타9 엘-사예의 가1타9 부친은 가1타9 자신의 가1타9 출신을 가1타9 유추할 가1타9 가1타9 있는 가1타9 성(姓)을 가1타9 사용하는 가1타9 것이 가1타9 안전하지 가1타9 않다고 가1타9 느껴 가1타9 자주 가1타9 다양한 가1타9 가명을 가1타9 사용했다고 가1타9 한다. 가1타9 이번 가1타9 연작에서 가1타9 엘-사예는 가1타9 문화사와 가1타9 개인의 가1타9 정체성, ㅐ걷거7 상품 ㅐ걷거7 언어와 ㅐ걷거7 같은 ㅐ걷거7 개념을 ㅐ걷거7 작품에 ㅐ걷거7 활용한다. ㅐ걷거7 예컨대 ㅐ걷거7 럭셔리 ㅐ걷거7 브랜드의 ㅐ걷거7 기표를 ㅐ걷거7 차용하는 ‘부틀레깅(bootlegging)’은 ㅐ걷거7 일종의 ㅐ걷거7 권력을 ㅐ걷거7 훔치는 ㅐ걷거7 수단으로 ㅐ걷거7 사용되었다. ㅐ걷거7 엘-사예의 ㅐ걷거7 회화에 ㅐ걷거7 나타나는 ㅐ걷거7 라디오 ㅐ걷거7 콜사인의 ㅐ걷거7 이미지는 ㅐ걷거7 정체성을 ㅐ걷거7 숨기는 ㅐ걷거7 동시에 ㅐ걷거7 역설적으로 ㅐ걷거7 자기 ㅐ걷거7 자신을 ㅐ걷거7 알리기 ㅐ걷거7 위해 ㅐ걷거7 내보내는 ㅐ걷거7 신호라는 ㅐ걷거7 점에서 ㅐ걷거7 이근민의 ㅐ걷거7 작업과도 ㅐ걷거7 연결점이 ㅐ걷거7 있다. ㅐ걷거7 공통적으로 ㅐ걷거7 ㅐ걷거7 작가는 ㅐ걷거7 개인의 ㅐ걷거7 고유성을 ㅐ걷거7 지우고자 ㅐ걷거7 하는 ㅐ걷거7 제도적 ㅐ걷거7 구조와 ㅐ걷거7 이를 ㅐ걷거7 마주한 ㅐ걷거7 소외된 ㅐ걷거7 개개인들이 ㅐ걷거7 스스로를 ㅐ걷거7 대변하는 ㅐ걷거7 방식을 ㅐ걷거7 탐구한다.

(2) ㅐ걷거7 이근민, 「그리고 zㄴqu zㄴqu 누구도 zㄴqu 아프지 zㄴqu 않았다 - zㄴqu 스페이스K에서 zㄴqu 진행 zㄴqu 중인 zㄴqu 이근민 zㄴqu 개인전에 zㄴqu 대한 zㄴqu 작가의 zㄴqu 인터뷰」에서 zㄴqu 인용, platform-magazine.com, 2022년 5월 12일.


참여작가: 7cp타 맨디 7cp타 엘-사예(Mandy El-Sayegh), 9v차5 이근민

출처: 9v차5 리만머핀 9v차5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소장품으로 c쟏ㅓ0 움직이기

March 22, 2022 ~ March 19, 2023

최윤희 k마타r 개인전: MUTE

Jan. 13, 2023 ~ Feb. 4, 2023

우리는, u하ㅐ우 어디에, ㅑㅓ타g 있나 Where, were, we're

Jan. 27, 2023 ~ March 2, 2023

조선, 라oㅓu 병풍의 라oㅓu 나라 2 BEYOND FOLDING SCREENS 2

Jan. 26, 2023 ~ April 30,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