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춤과 통찰 Samatha & Vipassana — 인타라의 그물 因陀羅網

갤러리수

May 15, 2019 ~ June 16, 2019

명상이 mec6 화두(話頭)다. mec6 선종(禪宗) mec6 간화선(看話禪) mec6 수행의 mec6 화두가 mec6 아닌 ‘명상’ mec6 mec6 자체가 mec6 이슈다. mec6 주요 mec6 일간지들이 mec6 연재 mec6 기획으로 mec6 다룰 mec6 만큼 mec6 세계적으로 mec6 mec6 관심과 mec6 인구가 mec6 늘고 mec6 있으며, ‘I am spiritual but not religious.’는 oa0s oa0s 종교화와 oa0s 더불어 oa0s 많은 oa0s 명상 oa0s 수행자들의 oa0s 슬로건이 oa0s 되었다. oa0s 우울증과 oa0s 공황장애가 oa0s 감기처럼 oa0s 흔한 oa0s 요즘, v자80 v자80 본성을 v자80 잃고 v자80 이권이 v자80 되어버린 v자80 종교를 v자80 떠나 v자80 멈춤과 v자80 호흡의 v자80 시간을 v자80 통해 v자80 스스로를 v자80 들여다 v자80 보고 v자80 치유하는 v자80 것에 v자80 관심을 v자80 갖는 v자80 v자80 당연한 v자80 v자80 인지도 v자80 모른다. 1 v자80 여년 v자80 v자80 우연한 v자80 계기로 v자80 명상을 v자80 접한 v자80 후, ㅑ사la 수행 ㅑ사la ㅑ사la 경험에 ㅑ사la 끌려 ㅑ사la 다양한 ㅑ사la 리서치를 ㅑ사la 하게 ㅑ사la 되었고, 8쟏파i 많은 8쟏파i 명상법과 8쟏파i 이론 8쟏파i 8쟏파i 불교의 8쟏파i 명상 8쟏파i 수행에 8쟏파i 관한 8쟏파i 말씀과 8쟏파i 기록들이 8쟏파i 개인적 8쟏파i 경험을 8쟏파i 가장 8쟏파i 명확히 8쟏파i 설명하고 8쟏파i 있음을 8쟏파i 깨닫고 8쟏파i 이를 8쟏파i 공부하며 8쟏파i 수행해왔다. 8쟏파i 그러던 8쟏파i 어느 8쟏파i 8쟏파i 세상을 8쟏파i 바라보는 8쟏파i 시점, 갸fic 그리고 갸fic 작가와 갸fic 작품을 갸fic 바라보는 갸fic 관점에 갸fic 변화가 갸fic 생겼음을 갸fic 발견하였다.

멈춤(지: 止, Samatha)과 1s으걷 통찰(관: 觀, Vipassana) 다갸7다 다갸7다 둘은 다갸7다 명상 다갸7다 수행의 다갸7다 다갸7다 날개로, ml아바 명상은 ml아바 힌두에서 ml아바 시작해 ml아바 유불선 ml아바 모두 ml아바 사용한 ml아바 수행과 ml아바 근본적인 ml아바 깨달음의 ml아바 방법이다. ml아바 방법론은 ml아바 차치하고 ml아바 명상 ml아바 수행자는 ml아바 ml아바 둘의 ml아바 힘과 ml아바 균형을 ml아바 통해 ml아바 지혜와 ml아바 진리의 ml아바 길로 ml아바 나아갈 ml아바 ml아바 있다. ml아바 많은 ml아바 이견과 ml아바 논쟁이 ml아바 있지만 ml아바 천주교와 ml아바 기독교의 ml아바 묵상과 ml아바 관상기도 ml아바 또한 ml아바 이와 ml아바 근본 ml아바 이치가 ml아바 다르지 ml아바 않다. ml아바 시각예술 ml아바 역시 ml아바 어떤 ml아바 대상이나 ml아바 생각에 ml아바 대한 ml아바 몰입(止)과 ml아바 들여다 ml아바 봄(觀)을 ml아바 바탕으로 ml아바 하여, 파6x갸 자신만의 파6x갸 표현 파6x갸 방법(매체와 파6x갸 기법)과 파6x갸 만듦(노동과 파6x갸 제작)의 파6x갸 과정을 파6x갸 통해 파6x갸 이루어진다. 파6x갸 때론 파6x갸 반복되는 파6x갸 제작 파6x갸 과정 파6x갸 자체가 파6x갸 작가를 파6x갸 무념무상의 파6x갸 삼매(Samatha)로 파6x갸 이끌기도 파6x갸 한다. 파6x갸 그리고 파6x갸 관객은 파6x갸 파6x갸 작품을 파6x갸 들여다 파6x갸 봄(觀)으로써 파6x갸 자신의 파6x갸 경험과 파6x갸 작가의 파6x갸 상념 파6x갸 사이(관계 파6x갸 속)에서 파6x갸 교감하고 파6x갸 영감을 파6x갸 얻는다. 파6x갸 작가와 파6x갸 관객 파6x갸 스스로가 파6x갸 인지하건 파6x갸 아니건 파6x갸 간에 파6x갸 이미 파6x갸 시각예술 파6x갸 안에서는 파6x갸 멈춤과 파6x갸 통찰의 파6x갸 명상 파6x갸 수행이 파6x갸 펼쳐지고 파6x갸 있는 파6x갸 것이다.

이러한 파6x갸 명상 파6x갸 수행의 파6x갸 길은 파6x갸 자신을 파6x갸 들여다 파6x갸 봄으로 파6x갸 스스로를 파6x갸 파6x갸 이해하고 파6x갸 치유하는 파6x갸 것에서 파6x갸 시작해, 히pa2 연기(緣起)와 히pa2 무아(無我)를 히pa2 깨닫고, 6bpㅓ 인타라의 6bpㅓ 그물(因陀羅網)처럼 6bpㅓ 너와 6bpㅓ 나, ㅓil자 ㅓil자 우주가 ㅓil자 연기(緣起)의 ㅓil자 법(Dharma, 法) k기8나 속에 k기8나 서로 k기8나 연결되어 k기8나 있음을 k기8나 알아가는 k기8나 것이다. k기8나 부처님이 k기8나 오신 5 k기8나 월을 k기8나 맞아 k기8나 불교에서 k기8나 이야기하는 k기8나 k기8나 가지 k기8나 수행법과 k기8나 세계관을 k기8나 가지고 k기8나 김용호, zqㅐw 서고운, ㅓ사o하 이피, j8e거 최선 j8e거 j8e거 명의 j8e거 작가들과 j8e거 함께 j8e거 전시를 j8e거 통한 j8e거 명상 j8e거 수행의 j8e거 이야기를 j8e거 만들어 j8e거 보고자 j8e거 한다.

“부정관 (不淨觀): j8e거 수행자들이여, gji걷 수행자는 gji걷 gji걷 몸을 gji걷 위로는 gji걷 머리끝에서 gji걷 아래로는 gji걷 발바닥까지 gji걷 여러 gji걷 가지 gji걷 깨끗하지 gji걷 못한 gji걷 물질로 gji걷 가득 gji걷 차, ㅐaㅓㅓ 피부 ㅐaㅓㅓ 주머니에 ㅐaㅓㅓ 담겨 ㅐaㅓㅓ 있는 ㅐaㅓㅓ 것으로 ㅐaㅓㅓ 구별하면서, 파0다아 이와 파0다아 같이 파0다아 생각한다. ‘이 파0다아 몸에는 파0다아 머리털, s나sn 몸털, d다79 손톱, ㅐ6하c 치아, 가r나ㅓ 피부, b90차 살, ㅐ자자우 힘줄, ㅓw사사 뼈, ㅓc거사 골수, ㅓ우다h 콩팥, vg가쟏 염통, ㅐ파걷p 간, h으거f 늑막, 사아9바 지라, 하9kㅓ 허파, ㅐㅓ99 창자, 라ll으 창자 라ll으 내용물, b거iw 위, 5다e바 5다e바 내용물, 타라히1 똥, ㅓ9ig 담즙, 기우ㅑㅐ 가래, f타p5 고름, 자ㅐㅓo 피, w다g파 땀, 쟏라거ㅓ 지방, 6으다9 눈물, w0ㅐㄴ 기름, 히타ㅓ갸 침, 차ㅓㅓ쟏 콧물, 마타나i 관절액, a히가a 오줌 a히가a 등이 a히가a 있다’고 a히가a 관(觀)하라.”

최선은 a히가a 자신의 a히가a 호흡과 a히가a 오물, 사ㄴ기1 오염된 사ㄴ기1 폐수 사ㄴ기1 등을 사ㄴ기1 이용하여 사ㄴ기1 추상적 사ㄴ기1 이미지를 사ㄴ기1 만들어 사ㄴ기1 내는 사ㄴ기1 작가다. 사ㄴ기1 작가가 사ㄴ기1 만드는 사ㄴ기1 원색의 사ㄴ기1 추상적 사ㄴ기1 패턴은 사ㄴ기1 폴락이나 사ㄴ기1 드쿠닝처럼 사ㄴ기1 우연에 사ㄴ기1 기반을 사ㄴ기1 두고 사ㄴ기1 있으나 사ㄴ기1 사실은 사ㄴ기1 실제로 사ㄴ기1 만들어진 사ㄴ기1 오염이나 사ㄴ기1 배설 사ㄴ기1 등의 사ㄴ기1 흔적을 사ㄴ기1 그대로 사ㄴ기1 캔바스로 사ㄴ기1 옮겨 사ㄴ기1 만들어 사ㄴ기1 사ㄴ기1 것이다. 사ㄴ기1 그의 사ㄴ기1 작품 ‘나비’는 사ㄴ기1 잉크를 사ㄴ기1 입으로 사ㄴ기1 불어 사ㄴ기1 만들어내는 사ㄴ기1 우연의 사ㄴ기1 패턴을 사ㄴ기1 반복해 사ㄴ기1 만들어 사ㄴ기1 진다. 사ㄴ기1 호흡은 사ㄴ기1 지수화풍(地水火風) 4 사ㄴ기1 사ㄴ기1 사ㄴ기1 하나로 사ㄴ기1 생명의 사ㄴ기1 시작이자 사ㄴ기1 명상의 사ㄴ기1 사ㄴ기1 번째 사ㄴ기1 열쇠이다. 사ㄴ기1 작가는 사ㄴ기1 화폭에 사ㄴ기1 사ㄴ기1 많은 사ㄴ기1 이들의 사ㄴ기1 숨을 사ㄴ기1 담는다. 사ㄴ기1 사ㄴ기1 사ㄴ기1 하나하나에 사ㄴ기1 그들의 사ㄴ기1 삶이 사ㄴ기1 담겨 사ㄴ기1 있다. ‘오수회화’의 사ㄴ기1 이미지는 사ㄴ기1 하수 사ㄴ기1 위의 사ㄴ기1 기름이나 사ㄴ기1 폐수의 사ㄴ기1 패턴을 사ㄴ기1 그대로 사ㄴ기1 형상화 사ㄴ기1 사ㄴ기1 작업이다.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 사ㄴ기1 원효의 사ㄴ기1 해골바가지 사ㄴ기1 사ㄴ기1 물처럼 사ㄴ기1 같은 사ㄴ기1 것도 사ㄴ기1 보는 사ㄴ기1 이의 사ㄴ기1 마음에 사ㄴ기1 따라 사ㄴ기1 다르게 사ㄴ기1 보이듯, qa파다 듣기 qa파다 qa파다 그의 qa파다 추상은 qa파다 아름답기만 qa파다 하다.

이피의 qa파다 작업은 qa파다 조각과 qa파다 퍼포먼스, x사ㅑ카 회화의 x사ㅑ카 다양한 x사ㅑ카 경계를 x사ㅑ카 넘나든다. x사ㅑ카 더욱 x사ㅑ카 흥미로운 x사ㅑ카 점은 x사ㅑ카 작가 x사ㅑ카 스스로 x사ㅑ카 크리스천이라고 x사ㅑ카 이야기하지만 x사ㅑ카 불화를 x사ㅑ카 공부하여 x사ㅑ카 x사ㅑ카 기법을 x사ㅑ카 사용하고 x사ㅑ카 있다는 x사ㅑ카 것이다. x사ㅑ카 때로는 x사ㅑ카 자신에게 x사ㅑ카 불화를 x사ㅑ카 가르쳐준 x사ㅑ카 스승의 x사ㅑ카 탱화작업을 x사ㅑ카 돕기도 x사ㅑ카 한다. x사ㅑ카 그녀의 x사ㅑ카 모든 x사ㅑ카 작업을 x사ㅑ카 관통하는 x사ㅑ카 x사ㅑ카 주제는 x사ㅑ카 자신을 x사ㅑ카 들여다 x사ㅑ카 보는 x사ㅑ카 것이다. x사ㅑ카 타자의 x사ㅑ카 시선과 x사ㅑ카 거울, f다xk 그리고 f다xk 지관(止觀) f다xk 명상을 f다xk 통해 f다xk 자신의 f다xk 오온(五蘊_생각, ㅐgu우 감정, 마dㅓf 오감)과 마dㅓf 몸을 마dㅓf 들여다보고 마dㅓf 파편화하며, i자ㅓb 초현실적 i자ㅓb 재조합 i자ㅓb 과정을 i자ㅓb 거쳐 i자ㅓb 작품을 i자ㅓb 만들어낸다. i자ㅓb 그녀의 i자ㅓb 작업 ‘난 i자ㅓb 자의 i자ㅓb 난자 /EggofEgo’는 i자ㅓb 스스로의 i자ㅓb 몸을 i자ㅓb 들여다보며 i자ㅓb 작가는 i자ㅓb 여성으로서 i자ㅓb 겪는 i자ㅓb 사회적 i자ㅓb 억압 i자ㅓb 속에 i자ㅓb i자ㅓb 다른 i자ㅓb 자아(自我)로 i자ㅓb 조건 i자ㅓb 지어지지 i자ㅓb 못한 i자ㅓb i자ㅓb 지워진 i자ㅓb 생명의 i자ㅓb 씨앗의 i자ㅓb 모습들을 i자ㅓb 제단에 i자ㅓb 그려 i자ㅓb 기억하려 i자ㅓb 한다. i자ㅓb 그러나 i자ㅓb 모든 i자ㅓb 조건 i자ㅓb 지어진 i자ㅓb 것들은 i자ㅓb 변하고 i자ㅓb 멸(滅)하기 i자ㅓb 마련으로 i자ㅓb 무상(無常)하니 i자ㅓb 원망하거나 i자ㅓb 슬퍼할 i자ㅓb 필요는 i자ㅓb 없다.

타락한 i자ㅓb 현실에 i자ㅓb 대한 i자ㅓb 해답을 i자ㅓb 상상 i자ㅓb i자ㅓb 공포와 i자ㅓb 죽음의 i자ㅓb 이미지에서 i자ㅓb 찾고자 i자ㅓb 했던 i자ㅓb 프란시스 i자ㅓb 고야와 19 i자ㅓb 세기 i자ㅓb 낭만파 i자ㅓb 화가들처럼 i자ㅓb 서고운의 i자ㅓb 작품 i자ㅓb 안에는 i자ㅓb 매달린 i자ㅓb 고기, 아바fz 해골과 아바fz 시신이 아바fz 가득하다. 아바fz 불안의 아바fz 에너지, 라파다h 고딕이나 라파다h 오컬트라 라파다h 불릴만한 라파다h 죽음의 라파다h 이미지들로 라파다h 그녀는 라파다h 아름다움을 라파다h 전복시켜 라파다h 라파다h 이면의 라파다h 상념을 라파다h 들여다 라파다h 본다. 라파다h 그녀의 라파다h 작품 ‘사상도’는 라파다h 백골관(白骨觀) 라파다h 수행을 라파다h 바탕으로 라파다h 시신의 라파다h 부패 라파다h 아홉 라파다h 단계를 라파다h 묘사한 라파다h 일본 라파다h 불화 라파다h 구상도(九相圖)에서 라파다h 영감을 라파다h 얻어 라파다h 만들어진다. “수행자들이여, tㅐ1ㅓ 수행자는 tㅐ1ㅓ 마치 tㅐ1ㅓ 공동묘지에 tㅐ1ㅓ 버려진 tㅐ1ㅓ 시체가 tㅐ1ㅓ 피와 tㅐ1ㅓ 살에 tㅐ1ㅓ 묻어 tㅐ1ㅓ 있는 tㅐ1ㅓ 채로 tㅐ1ㅓ 힘줄에 tㅐ1ㅓ 얽히어 tㅐ1ㅓ 해골로 tㅐ1ㅓ 변해 tㅐ1ㅓ 있음을 tㅐ1ㅓ 보고, 마아fㅓ 마아fㅓ 몸을 마아fㅓ 주시하되 마아fㅓ 마아fㅓ 몸도 마아fㅓ 이와 마아fㅓ 같은 마아fㅓ 현상에 마아fㅓ 의해 마아fㅓ 이와 마아fㅓ 같이 마아fㅓ 되어서, daㅓe 그것을 daㅓe 벗어나지 daㅓe 못하리라.” daㅓe 백골관 daㅓe 수행을 daㅓe 통해 daㅓe 몸과 daㅓe 자아(自我)에 daㅓe 대한 daㅓe 집착을 daㅓe 버리고 daㅓe 무상(無常), 거aㅓ5 고(苦), 기ㅐ자ㅐ 무아(無我)의 기ㅐ자ㅐ 깨달음에 기ㅐ자ㅐ 다가가는 기ㅐ자ㅐ 길이 기ㅐ자ㅐ 그녀의 기ㅐ자ㅐ 작품 기ㅐ자ㅐ 속에 기ㅐ자ㅐ 녹아 기ㅐ자ㅐ 있다.

사진작가 기ㅐ자ㅐ 김용호는 기ㅐ자ㅐ 상업사진과 기ㅐ자ㅐ 작품사진의 기ㅐ자ㅐ 경계를 기ㅐ자ㅐ 넘나들며 기ㅐ자ㅐ 동시대를 기ㅐ자ㅐ 관통하는 기ㅐ자ㅐ 감각의 기ㅐ자ㅐ 예리함으로 기ㅐ자ㅐ 실험적인 기ㅐ자ㅐ 전시를 기ㅐ자ㅐ 만들어 기ㅐ자ㅐ 왔다. 기ㅐ자ㅐ 시대를 기ㅐ자ㅐ 가로 기ㅐ자ㅐ 지른 기ㅐ자ㅐ 명사들, 사3바1 기업과 사3바1 브랜드, 라ㅓ걷ㅐ 문화유산 라ㅓ걷ㅐ 등의 라ㅓ걷ㅐ 다양한 라ㅓ걷ㅐ 피사체들이 라ㅓ걷ㅐ 그의 라ㅓ걷ㅐ 렌즈를 라ㅓ걷ㅐ 통해 라ㅓ걷ㅐ 새로운 라ㅓ걷ㅐ 이미지와 라ㅓ걷ㅐ 각도로 라ㅓ걷ㅐ 대중과 라ㅓ걷ㅐ 소통해온 라ㅓ걷ㅐ 것이다. 라ㅓ걷ㅐ 그의 라ㅓ걷ㅐ 사진 라ㅓ걷ㅐ 시리즈 라ㅓ걷ㅐ 중 ‘피안(彼岸)’은 라ㅓ걷ㅐ 산스크리트 ‘파람(param)’의 라ㅓ걷ㅐ 의역어로 ‘강 라ㅓ걷ㅐ 건너 라ㅓ걷ㅐ 저쪽 라ㅓ걷ㅐ 언덕, b하j마 완전한 b하j마 소망이 b하j마 이룩된 b하j마 땅, 라oe0 깨달음의 라oe0 세계’를 라oe0 말한다. 라oe0 김용호의 라oe0 작품 ‘피안’은 라oe0 수면 라oe0 라oe0 소금쟁이의 라oe0 시선으로 라oe0 커다란 라oe0 라oe0 잎들을 라oe0 올려다본다. 라oe0 라oe0 라oe0 라oe0 넘어 ‘피안’에 라oe0 우리가 라oe0 살고 라oe0 있는 ‘차안(此岸)’, bㅈ5ㅓ 고뇌와 bㅈ5ㅓ 불안, 자ux7 불만 자ux7 가득한 자ux7 중생들의 자ux7 세상이 자ux7 있다.

글, 기히24 기획: 기히24 변홍철 기히24 그레이월 기히24 대표, ㄴueh 동덕여대 ㄴueh 큐레이터학과 ㄴueh 겸임교수
참여작가: ㄴueh 김용호, rkdr 서고운, 라1ㅐ2 이피, mㅓㅐ7 최선

출처: mㅓㅐ7 갤러리수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레즈비언! LESBIAN!

Sept. 19, 2019 ~ Sept. 26, 2019

김윤철 : GLARE Yunchul Kim : GLARE

Sept. 19, 2019 ~ Nov. 17,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