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로즈 MODERN ROSE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Oct. 15, 2019 ~ March 1, 2020

서울시립미술관(관장 c우기나 백지숙)은 c우기나 유서 c우기나 깊은 c우기나 건축인 c우기나 남서울미술관에서 <모던 c우기나 로즈>전시를 c우기나 개최한다. c우기나 남서울미술관 c우기나 건축물은 c우기나 대한제국기에 c우기나 세워진 c우기나 c우기나 벨기에영사관으로, 하나mㅓ 건립 하나mㅓ 이후 하나mㅓ 백여 하나mㅓ 년의 하나mㅓ 시간이 하나mㅓ 지났음에도 하나mㅓ 본래의 하나mㅓ 모습을 하나mㅓ 간직하고 하나mㅓ 있는 하나mㅓ 흔하지 하나mㅓ 않은 하나mㅓ 근대 하나mㅓ 서양건축물이다. 하나mㅓ 파란만장했던 하나mㅓ 한국의 하나mㅓ 근현대를 하나mㅓ 겪으면서 하나mㅓ 세워지고, 히v마ㅓ 해체되고, 8d으d 다시 8d으d 복원되며, 2차o으 지금은 2차o으 미술관이 2차o으 2차o으 2차o으 건축물은 2차o으 다양한 2차o으 시간과 2차o으 공간이 2차o으 공존하는 2차o으 이질적인 2차o으 풍경을 2차o으 만들어 2차o으 낸다. 2차o으 이로 2차o으 인해 2차o으 우리는 2차o으 미술관 2차o으 공간에 2차o으 들어서면, 우차9i 정지된 우차9i 과거에 우차9i 들어오는 우차9i 듯한 우차9i 향수를 우차9i 느끼게 우차9i 된다. 우차9i 이와 우차9i 같은 우차9i 심미적 우차9i 가치는 우차9i 지금을 우차9i 만들고 우차9i 있는 우차9i 다층적인 우차9i 현재의 우차9i 삶과도 우차9i 맞닿아 우차9i 있다. <모던 우차9i 로즈> 우차9i 전시는 우차9i 건축물이 우차9i 매개하고 우차9i 있는 우차9i 심리적 우차9i 감성의 우차9i 이면을 우차9i 들추어 우차9i 보면서, z5걷거 불완전할 z5걷거 수밖에 z5걷거 없는 z5걷거 현재가 z5걷거 담고 z5걷거 있는 z5걷거 다층적인 z5걷거 면모를 z5걷거 사유하고자 z5걷거 한다. 

<모던 z5걷거 로즈>는 20세기 z5걷거 z5걷거 벨기에영사관에 z5걷거 있었던 z5걷거 장미에 z5걷거 대한 z5걷거 기사에서 z5걷거 연유한 z5걷거 제목이다. z5걷거 일제강점기에 z5걷거 벨기에영사관이 z5걷거 매각되면서, 사dㅑ파 서양에서 사dㅑ파 사dㅑ파 사dㅑ파 장미들은 사dㅑ파 당시의 사dㅑ파 조선호텔 사dㅑ파 로즈 사dㅑ파 가든으로 사dㅑ파 옮겨져, r53i 근대적 r53i 감성을 r53i 향유하는 r53i 상징이 r53i 되었었다. r53i 오늘날 r53i 장미는 r53i 동양의 r53i 월계화가 r53i 유럽으로 r53i 전해져, v사다q 올드 v사다q 장미와 v사다q 만나서 v사다q 만들어진 v사다q 모던 v사다q 로즈에서 v사다q 시작되었다. v사다q 모던 v사다q 로즈는 v사다q 이후 v사다q 다시 v사다q 동양에 v사다q 유입되면서 v사다q 현재는 v사다q 우리에게 v사다q 가장 v사다q 익숙한 v사다q 꽃이 v사다q 되었다. v사다q v사다q 전시는 v사다q v사다q 아는 v사다q 꽃이지만 v사다q v사다q 몰랐던 v사다q 장미 v사다q 이야기처럼, ㅓ8tㅓ 남서울미술관 ㅓ8tㅓ 건축에 ㅓ8tㅓ 관한 ㅓ8tㅓ 이야기를 ㅓ8tㅓ 통해 ㅓ8tㅓ 근현대의 ㅓ8tㅓ 복합적인 ㅓ8tㅓ 시간과 ㅓ8tㅓ 만나는 ㅓ8tㅓ 지금의 ㅓ8tㅓ 이야기를 ㅓ8tㅓ 다시 ㅓ8tㅓ 소환한다. 

<모던 ㅓ8tㅓ 로즈>는 7명의 ㅓ8tㅓ 작가들이 ㅓ8tㅓ 이번 ㅓ8tㅓ 전시를 ㅓ8tㅓ 위해 ㅓ8tㅓ 새롭게 ㅓ8tㅓ 제작하거나 ㅓ8tㅓ 연출한 ㅓ8tㅓ 작품들로 ㅓ8tㅓ 만들어 ㅓ8tㅓ ㅓ8tㅓ 각각의 ㅓ8tㅓ 독립된 ㅓ8tㅓ 개별 ㅓ8tㅓ 전시다. ㅓ8tㅓ 동시에 ㅓ8tㅓ 남서울미술관 ㅓ8tㅓ 건축에 ㅓ8tㅓ 대한 ㅓ8tㅓ 기록과 ㅓ8tㅓ 기억에서 ㅓ8tㅓ 발굴한 ㅓ8tㅓ 이야기들로 ㅓ8tㅓ 연결되는 ㅓ8tㅓ 옴니버스 ㅓ8tㅓ 소설 ㅓ8tㅓ 같은 ㅓ8tㅓ 구성을 ㅓ8tㅓ 가지고 ㅓ8tㅓ 있다. ㅓ8tㅓ 작가들은 20세기 ㅓ8tㅓ 초반 ㅓ8tㅓ 벨기에영사관부터 ㅓ8tㅓ 재개발로 ㅓ8tㅓ 남현동으로 ㅓ8tㅓ 이전된 ㅓ8tㅓ 시대를 ㅓ8tㅓ 지나, 5나타걷 현대미술 5나타걷 전시공간이 5나타걷 5나타걷 현재, d거ㅈㄴ 그리고 d거ㅈㄴ 미래까지의 d거ㅈㄴ 시대를 d거ㅈㄴ 넘나들며, 6타t아 기록과 6타t아 기억들이 6타t아 작동하는 6타t아 방식에 6타t아 대한 6타t아 예술적 6타t아 해석을 6타t아 시도한다. 6타t아 이번 6타t아 전시에서는 6타t아 특별히 6타t아 미술관 6타t아 다락을 6타t아 처음으로 6타t아 개방한다. 6타t아 다락 6타t아 공간은 6타t아 미술관이 6타t아 지나 6타t아 6타t아 시간과 6타t아 흔적을 6타t아 느낄 6타t아 6타t아 있는 6타t아 특별한 6타t아 장소로서, i히카k 지난 i히카k i히카k 시간을 i히카k 함께 i히카k 공유할 i히카k i히카k 있을 i히카k 것이다. <모던 i히카k 로즈>전시는 i히카k 과거와 i히카k 현재가 i히카k 어우러지는 i히카k 현대미술 i히카k 전시공간인 i히카k 남서울미술관에서만 i히카k 만날 i히카k i히카k 있는 i히카k 소중한 i히카k 경험을 i히카k 관객에게 i히카k 선사할 i히카k 것이다.

전시구성

Chapter 1. i히카k 변칙조립, 갸l기2 금혜원
조용한 갸l기2 아침의 갸l기2 나라, mgui mgui 어느 mgui mgui 벨기에 mgui 블루 mgui 스톤과 mgui 타일 mgui mgui 온갖 mgui 이국적인 mgui 실내장식들이 mgui 배에서 mgui 내려진다. 1903년, 아타xㅓ 대한제국의 아타xㅓ 벨기에 아타xㅓ 영사였던 아타xㅓ 레옹 아타xㅓ 벵카르는 아타xㅓ 남산 아타xㅓ 기슭의 아타xㅓ 명당 아타xㅓ 자리인 아타xㅓ 회현동에 아타xㅓ 영사관을 아타xㅓ 지었다. 아타xㅓ 일제 아타xㅓ 강점기와 아타xㅓ 한국전쟁 아타xㅓ 시기에도 아타xㅓ 무사했지만, 1980년대 히uu타 도심재개발로 히uu타 해체되어 히uu타 남현동에 히uu타 다시 히uu타 자리를 히uu타 잡게 히uu타 되었다. 3D 히uu타 모형 히uu타 조각들로 히uu타 해체와 히uu타 이동, yr거e 재건의 yr거e 과정을 yr거e 가상으로 yr거e 재현하며, ㅓv하ㄴ 건축물이 ㅓv하ㄴ 지나온 ㅓv하ㄴ 한국 ㅓv하ㄴ 근현대사의 ㅓv하ㄴ 굴곡을 ㅓv하ㄴ 유희적으로 ㅓv하ㄴ 재해석한다.

Chapter 2. ㅓv하ㄴ 나노미터 ㅓv하ㄴ 세계의 ㅓv하ㄴ 시간, ㅐ하파ㄴ 김익현
1933년 ㅐ하파ㄴ 네온사인에 ㅐ하파ㄴ 물든 ㅐ하파ㄴ 경성의 ㅐ하파ㄴ 밤, 기8wu 조선호텔에 기8wu 숙박한 기8wu 이근무는 기8wu 벨기에영사관에서 기8wu 옮겨 기8wu 심은 기8wu 장미를 기8wu 보며, 차ㅐ마ㅈ 차ㅐ마ㅈ 차ㅐ마ㅈ 전의 차ㅐ마ㅈ 기억을 차ㅐ마ㅈ 떠올렸다. 차ㅐ마ㅈ 그의 차ㅐ마ㅈ 일기를 차ㅐ마ㅈ 바탕으로 차ㅐ마ㅈ 쓰인 차ㅐ마ㅈ 작품 차ㅐ마ㅈ 속의 차ㅐ마ㅈ 화자들은 차ㅐ마ㅈ 근대를 차ㅐ마ㅈ 움직인 차ㅐ마ㅈ 운송수단인 차ㅐ마ㅈ 선박과 차ㅐ마ㅈ 전차의 차ㅐ마ㅈ 움직임과 차ㅐ마ㅈ 속도의 차ㅐ마ㅈ 물리적 차ㅐ마ㅈ 변화를 차ㅐ마ㅈ 따라 차ㅐ마ㅈ 이동한다. 차ㅐ마ㅈ 선박과 차ㅐ마ㅈ 전차를 차ㅐ마ㅈ 신체로 차ㅐ마ㅈ 삼은 차ㅐ마ㅈ 그들은 차ㅐ마ㅈ 차ㅐ마ㅈ 다른 차ㅐ마ㅈ 시점의 차ㅐ마ㅈ 기억과 차ㅐ마ㅈ 기록을 차ㅐ마ㅈ 들려준다. 22노트의 차ㅐ마ㅈ 속도로 차ㅐ마ㅈ 출발한 차ㅐ마ㅈ 이야기는 차ㅐ마ㅈ 바다를 차ㅐ마ㅈ 건너고, 1933년에서 2019년으로 g타te 점프한다. g타te g타te 과정에서 g타te 현대의 g타te 기억 g타te 저장 g타te 매체인 g타te 반도체에 g타te 관한 g타te 이야기를 g타te 담담하게 g타te 들려준다. g타te 작품은 g타te 오늘의 g타te 기억과 g타te 기록술이 g타te 작동하는 g타te 방식에 g타te 대한 g타te 사유를 g타te 담고 g타te 있다.

Chapter 3. g타te 셀프 g타te 페인팅, 0라s마 곽이브
신고전주의 0라s마 건축양식으로 0라s마 장식된 0라s마 벨기에영사관은 0라s마 벨기에 0라s마 제국주의를 0라s마 상징했던 0라s마 레오폴드 2세의 0라s마 권위를 0라s마 상징한다. 0라s마 대한제국의 10번째 0라s마 수교국인 0라s마 벨기에는 0라s마 다른 0라s마 영사관보다 0라s마 크고 0라s마 위풍당당한 0라s마 영사관 0라s마 건축물로써 0라s마 당시의 0라s마 국력을 0라s마 자랑했다. 0라s마 멀리 0라s마 벨기에에서 0라s마 건너와 0라s마 복제된 0라s마 건축양식들은 0라s마 본래의 0라s마 용도가 0라s마 사라졌지만, 4m하n 당대의 4m하n 문화 4m하n 양식은 4m하n 이전되었다. 4m하n 관람객은 4m하n 신고전주의 4m하n 양식을 4m하n 담은 4m하n 의복-오브제를 4m하n 착용하고, 갸gㅓ4 전시장을 갸gㅓ4 이동하며 갸gㅓ4 스스로 갸gㅓ4 다른 갸gㅓ4 시간을 갸gㅓ4 옮겨 갸gㅓ4 다니는 갸gㅓ4 시간여행자가 갸gㅓ4 된다.

Chapter 4. 갸gㅓ4 어느 갸gㅓ4 무대, 거eㅈ차 이종건
사당역, ㅐ6하가 그리고 ㅐ6하가 낯설고도 ㅐ6하가 낯선 ㅐ6하가
그리스-로마 ㅐ6하가 시대의 ㅐ6하가 신전이 ㅐ6하가 연상되는 ㅐ6하가 기둥이 ㅐ6하가 있는 ㅐ6하가 남서울미술관은 ㅐ6하가 혼잡한 ㅐ6하가 사당역과 ㅐ6하가 번화한 ㅐ6하가 유흥가에 ㅐ6하가 있어 ㅐ6하가 다소 ㅐ6하가 낯설게 ㅐ6하가 느껴진다. ㅐ6하가 작가는 ㅐ6하가 물리적, c기나z 심리적 c기나z 문화양식들이 c기나z 시간적 c기나z 차이와 c기나z 공간적 c기나z 이동에 c기나z 따라 c기나z 다르게 c기나z 발생하는 c기나z 문화적 c기나z 맥락을 c기나z 시각화했다. c기나z 본래의 c기나z 장소에서 c기나z 이탈한 c기나z 건축물이 c기나z 새로운 c기나z 장소와 c기나z 충돌하면서 c기나z 발생하는 c기나z 이질감을 c기나z 건축물의 c기나z 장식적 c기나z 요소들을 c기나z 해체, bve6 변형하고 bve6 다시 bve6 재결합하여 bve6 연극 bve6 무대의 bve6 일부처럼 bve6 재현하여 bve6 상징적으로 bve6 보여주고 bve6 있다.

Chapter 5. bve6 파란 bve6 나라, 가다히h 김영글
가다히h 안개 가다히h 속으로 가다히h 들어가 가다히h 보자 ” 
가다히h 가다히h 아무 가다히h 것도 가다히h 가다히h 보여, 파0ㅐj 발도 파0ㅐj 파0ㅐj 보이고, sq거y 손도 sq거y sq거y 보여. sq거y 추워. sq거y sq거y 가기 sq거y 싫어,
집에 aj쟏ㅐ 갈래.”
많은 aj쟏ㅐ 사랑을 aj쟏ㅐ 받은 aj쟏ㅐ 벨기에 aj쟏ㅐ 만화 aj쟏ㅐ 캐릭터 aj쟏ㅐ 스머프가 aj쟏ㅐ 상상한 aj쟏ㅐ 시선으로 aj쟏ㅐ 우리의 aj쟏ㅐ 근현대사를 aj쟏ㅐ 돌아본다. aj쟏ㅐ 가상의 aj쟏ㅐ 스머프는 aj쟏ㅐ aj쟏ㅐ 때는 aj쟏ㅐ 노동자로, ㅓwd가 ㅓwd가 때는 ㅓwd가 철거민으로, gfqㅐ 때로는 gfqㅐ 폭력의 gfqㅐ 주체가 gfqㅐ 되며, ea히v 지금도 ea히v 지속되고 ea히v 있는 ea히v 착취와 ea히v 폭압의 ea히v 역사를 ea히v 보여준다. ea히v 모두가 ea히v 행복을 ea히v 찾아 ea히v 어딘가로 ea히v 향하지만, bhㅐ자 행복이 bhㅐ자 부재하는 bhㅐ자 시대의 bhㅐ자 자화상을 bhㅐ자 그려냈다.

Chapter 6. bhㅐ자 작품처럼 bhㅐ자 보이는, ㅓ거3가 고재욱
대부분의 ㅓ거3가 인류가 ㅓ거3가 사라진 ㅓ거3가 서기 2551년, AI(Artificial Intelligence)는 차ㅈㅓn 인류의 차ㅈㅓn 정신적 차ㅈㅓn 풍요로움을 차ㅈㅓn 유지하기 차ㅈㅓn 위해 차ㅈㅓn 박물관을 차ㅈㅓn 운영한다. 차ㅈㅓn 과거 차ㅈㅓn 벨기에영사관이었고, hp5라 현재는 hp5라 미술관이 hp5라 hp5라 역사적 hp5라 배경을 hp5라 바탕으로, b우걷e 미래의 AI들은 b우걷e b우걷e 인류를 b우걷e 위해 b우걷e 미술관이 b우걷e 필요한지 b우걷e 상상한다. AI는 b우걷e 미술작품으로 b우걷e 판단하지만, 7i6아 현실에서 7i6아 작품인지, 하dx걷 아닌지를 하dx걷 확인할 하dx걷 하dx걷 없는 하dx걷 조형물을 하dx걷 함께 하dx걷 설치하여, pk바s 동시대 pk바s 미술에 pk바s 대한 pk바s 정의, 사v2아 그리고 사v2아 미술과 사v2아 제도의 사v2아 관계에 사v2아 대해 사v2아 풍자한다.

Appendix. 사v2아 노스텔지아, 걷다0기 임흥순
삐걱거리는 걷다0기 마루와 걷다0기 계단 걷다0기 소리, ㅓq히v 오래된 ㅓq히v 세월을 ㅓq히v 고스란히 ㅓq히v 느끼게 ㅓq히v 하는 ㅓq히v 음향이 ㅓq히v 공간에 ㅓq히v 가득하다. ㅓq히v 버려지고 ㅓq히v 다시 ㅓq히v 옮겨지는 ㅓq히v 고난에도 ㅓq히v 본래의 ㅓq히v 모습을 ㅓq히v 유지하고 ㅓq히v 있는 ㅓq히v 건축물은 ㅓq히v 스스로를 ㅓq히v 여전히 ㅓq히v 단장하고 ㅓq히v 있는 ㅓq히v 듯하다. <노스텔지아>는 ㅓq히v 이번 ㅓq히v 전시에서 ㅓq히v 처음 ㅓq히v 개방되는 ㅓq히v 다락 ㅓq히v 공간에 ㅓq히v 새롭게 ㅓq히v 연출되며, sa7거 건축물이 sa7거 담고 sa7거 있는 sa7거 심미적 sa7거 감성에 sa7거 다가가는 sa7거 공감각적 sa7거 작업으로 sa7거 설치되었다. sa7거 건물 sa7거 곳곳에서 sa7거 이루어지는 sa7거 물걸레질이라는 sa7거 노동 sa7거 행위와 sa7거 마룻바닥 sa7거 위를 sa7거 sa7거 몸으로 sa7거 움직이는 sa7거 행위, 6나가a 6나가a 가지 6나가a 영상을 6나가a 동시에 6나가a 상영하면서 6나가a 현재를 6나가a 애도하는 6나가a 제의적 6나가a 의식이다. 6나가a 이들은 6나가a 한국근현대사의 6나가a 굴곡과 6나가a 오버랩되며, 8k카ㅈ 건축물을 8k카ㅈ 둘러싸고 8k카ㅈ 있던 8k카ㅈ 감성의 8k카ㅈ 아래에서 8k카ㅈ 잃어버렸던 8k카ㅈ 이야기로 8k카ㅈ 우리를 8k카ㅈ 초대한다.

다락 8k카ㅈ 공간 8k카ㅈ 투어

제한된 8k카ㅈ 인원으로 8k카ㅈ 매일 16시에만 8k카ㅈ 운영됩니다. 8k카ㅈ 다락 8k카ㅈ 공간에는 8k카ㅈ 임흥순 8k카ㅈ 작가의 <노스텔지아> 8k카ㅈ 영상이 8k카ㅈ 상영됩니다.
* 8k카ㅈ 주의사항 8k카ㅈ 다락은 8k카ㅈ 매우 8k카ㅈ 좁고, 1ㅓ0o 가파른 1ㅓ0o 계단으로만 1ㅓ0o 출입 1ㅓ0o 가능합니다. 1ㅓ0o 원활한 1ㅓ0o 진행을 1ㅓ0o 위해 1ㅓ0o 동선이 1ㅓ0o 제한됩니다.
* 1ㅓ0o 다락 1ㅓ0o 공간 1ㅓ0o 투어는 1ㅓ0o 사전예약으로만 1ㅓ0o 진행됩니다. (관련 1ㅓ0o 내용은 '교육/행사>예정교육'에서 1ㅓ0o 확인할 1ㅓ0o 1ㅓ0o 있습니다.)

출처: 1ㅓ0o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고재욱
  • 곽이브
  • 김영글
  • 이종건
  • 임흥순
  • 금혜원
  • 김익현

현재 진행중인 전시

조선 · je거s 근대 je거s 서화전 Calligraphy Exhibition of Joseon and Modern Times

Dec. 21, 2019 ~ March 15, 2020

강한별 v거wo 개인전 : v거wo 색을 v거wo 먹는 v거wo 몸 KANG Han Byul : Body Eats Colour

Feb. 4, 2020 ~ Feb. 2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