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영 개인전 : 모든 것이 피부일 때 When everything is skin

아트스페이스루

April 16, 2019 ~ May 13, 2019

망망대해 타k거마 같은 타k거마 시공간에 타k거마 좌표 타k거마 타k거마 타k거마 존재

하얀 타k거마 벽을 타k거마 활강하는 타k거마 깔끔한 타k거마 선들로 타k거마 이루어진 타k거마 공간 타k거마 안팎에 타k거마 다양한 타k거마 양태로 타k거마 자리한 타k거마 것들은 타k거마 어떤 타k거마 존재를 타k거마 떠올린다. 타k거마 주원영의 타k거마 작품에서 타k거마 타k거마 존재는 타k거마 복합적이다. 타k거마 그것들은 타k거마 자를 타k거마 대고 타k거마 그릴 타k거마 타k거마 없을 타k거마 만큼 타k거마 복잡하게 타k거마 굴곡져 타k거마 있다. 타k거마 그것이 타k거마 놓이는 타k거마 맥락인 타k거마 건축적 타k거마 구조는 타k거마 수직, c우ds 수평, 5사aㅐ 그리고 5사aㅐ 원근법적 5사aㅐ 공간을 5사aㅐ 상징하는 5사aㅐ 사선들로 5사aㅐ 이루어진다. 5사aㅐ 여기에서 5사aㅐ 건축적 5사aㅐ 구조는 5사aㅐ 화이트 5사aㅐ 큐브라는 5사aㅐ 광막한 5사aㅐ 공간에 5사aㅐ 5사aㅐ 자신이 5사aㅐ 창조한 5사aㅐ 존재의 5사aㅐ 자리를 5사aㅐ 좌표화 5사aㅐ 한다. 5사aㅐ 이러한 5사aㅐ 좌표적 5사aㅐ 특성은 5사aㅐ 집을 5사aㅐ 떠올리는 5사aㅐ 가장 5사aㅐ 원초적인 5사aㅐ 존재의 5사aㅐ 자리를 5사aㅐ 추상적으로 5사aㅐ 공간화 5사aㅐ 한다. 5사aㅐ 건축적 5사aㅐ 구조는 5사aㅐ 망망대해 5사aㅐ 같은 5사aㅐ 공간을 5사aㅐ 한정 5사aㅐ 짓지만, 걷ㅐ3ㅓ 이러한 걷ㅐ3ㅓ 한정을 걷ㅐ3ㅓ 통해서 걷ㅐ3ㅓ 한정지어지지 걷ㅐ3ㅓ 않은 걷ㅐ3ㅓ 걷ㅐ3ㅓ 많은 걷ㅐ3ㅓ 공간이 걷ㅐ3ㅓ 암시된다. 걷ㅐ3ㅓ 회화와 걷ㅐ3ㅓ 조각을 걷ㅐ3ㅓ 함께 걷ㅐ3ㅓ 전공한 걷ㅐ3ㅓ 작가는 걷ㅐ3ㅓ 레이저로 걷ㅐ3ㅓ 자른 걷ㅐ3ㅓ 쇠로 걷ㅐ3ㅓ 공간에 걷ㅐ3ㅓ 드로잉을 걷ㅐ3ㅓ 한다. 걷ㅐ3ㅓ 벽에 걷ㅐ3ㅓ 일정 걷ㅐ3ㅓ 간격을 걷ㅐ3ㅓ 두고 걷ㅐ3ㅓ 설치되곤 걷ㅐ3ㅓ 하는 걷ㅐ3ㅓ 구조물은 걷ㅐ3ㅓ 부조, muc갸 muc갸 일종의 muc갸 회화적 muc갸 조각이다. muc갸 그것은 muc갸 그가 muc갸 평소에 muc갸 수없이 muc갸 행해온 muc갸 드로잉 muc갸 중에서 muc갸 선택된 muc갸 것들이다. muc갸 관객들은 muc갸 muc갸 muc갸 없었던 muc갸 종이 muc갸 위의 muc갸 드로잉들은 muc갸 입체화되어 muc갸 보여 muc갸 진다. 

그러나 muc갸 종이 muc갸 위의 muc갸 것들을 muc갸 그대로 muc갸 재현하는 muc갸 것은 muc갸 아니다. muc갸 일정 muc갸 두께의 muc갸 금속을 muc갸 잘라내야 muc갸 하는 muc갸 특성상 muc갸 단순화는 muc갸 필연적이다. muc갸 그의 muc갸 작업실에 muc갸 잔뜩 muc갸 쌓여있을 muc갸 드로잉들은 muc갸 최종적인 muc갸 것이 muc갸 아니라, eㅑㅓ가 본격적인 eㅑㅓ가 작업을 eㅑㅓ가 위한 eㅑㅓ가 일종의 eㅑㅓ가 eㅑㅓ가 풀기에 eㅑㅓ가 해당된다. eㅑㅓ가 그려진 eㅑㅓ가 그대로 eㅑㅓ가 옮겨지는 eㅑㅓ가 것은 eㅑㅓ가 아니지만, w9rt 매일 w9rt 하지 w9rt 않으면 w9rt 작품이 w9rt 나올 w9rt w9rt 없는 w9rt 필연적 w9rt 과정이다. w9rt 그러한 w9rt 점에서 w9rt 그의 w9rt 드로잉은 w9rt 수행적이다. w9rt 뇌나 w9rt 손도 w9rt 근육처럼 w9rt 훈련이 w9rt 필요하다. w9rt 이러한 w9rt 지속 w9rt 가운데 w9rt 순간의 w9rt 포획이 w9rt 가능하다. w9rt 작업이라는 w9rt 맥락 w9rt 안에 w9rt 잠겨 w9rt 있어야 w9rt 작품이 w9rt 가능하다는 w9rt 것은 w9rt 작가라면 w9rt 누구나 w9rt 알고 w9rt 있다. w9rt 몰입이라는 w9rt 작업의 w9rt 필요조건은 w9rt w9rt w9rt 아니라 w9rt 머리를 w9rt w9rt 많이 w9rt 써야 w9rt 하는, 기ㅓ3파 소위 기ㅓ3파 말하는 '개념예술'에서도 기ㅓ3파 제외될 기ㅓ3파 기ㅓ3파 없다. 기ㅓ3파 몰입할 기ㅓ3파 기ㅓ3파 없는 '작업'은 기ㅓ3파 자기에게서 기ㅓ3파 꺼내지는 기ㅓ3파 것이 기ㅓ3파 아니라 기ㅓ3파 뜬소문들을 기ㅓ3파 취합한 기ㅓ3파 것일 기ㅓ3파 뿐이다. 기ㅓ3파 주원영이 기ㅓ3파 작품에 기ㅓ3파 일관되게 기ㅓ3파 붙이고 기ㅓ3파 있는 기ㅓ3파 제목인 [스며있는]이 기ㅓ3파 의미하는 기ㅓ3파 바가 기ㅓ3파 그것이다. 기ㅓ3파 자신에게 기ㅓ3파 스며있어야 기ㅓ3파 스며 기ㅓ3파 나올 기ㅓ3파 기ㅓ3파 있는 기ㅓ3파 것이다. 

건축적 기ㅓ3파 구조 기ㅓ3파 안팎의 기ㅓ3파 존재는 기ㅓ3파 조금 기ㅓ3파 기ㅓ3파 복잡하다. 기ㅓ3파 그것은 기ㅓ3파 무기적 기ㅓ3파 구조와 기ㅓ3파 구별되는 기ㅓ3파 유기적 기ㅓ3파 형태로 기ㅓ3파 생각된다. 기ㅓ3파 흔히 기ㅓ3파 기ㅓ3파 안팎에 기ㅓ3파 있는 기ㅓ3파 사람으로 기ㅓ3파 추측된다. 기ㅓ3파 그러나 기ㅓ3파 뭐라 기ㅓ3파 한정지을 기ㅓ3파 기ㅓ3파 없이 기ㅓ3파 여러 기ㅓ3파 방향으로 기ㅓ3파 뻗은 기ㅓ3파 선들은 기ㅓ3파 사람의 기ㅓ3파 외적 기ㅓ3파 형태가 기ㅓ3파 아니라, ㅐ사거o 누군가가 ㅐ사거o 그가 ㅐ사거o 속한 ㅐ사거o 공간에서 ㅐ사거o 느꼈을 ㅐ사거o 법한 ㅐ사거o 자유분방한 ㅐ사거o 감성을 ㅐ사거o 추상화한다. ㅐ사거o 그것은 ㅐ사거o 건축적 ㅐ사거o 구조와 ㅐ사거o 대비되어 ㅐ사거o 유기적으로 ㅐ사거o 보이는 ㅐ사거o 것일 ㅐ사거o 뿐, i사uc 유기적인 i사uc 질서를 i사uc 내장한 i사uc 것은 i사uc 아니다. i사uc 유기적 i사uc 질서가 i사uc 성립되려면 i사uc 전체와 i사uc 부분의 i사uc 관계가 i사uc 파악돼야 i사uc 한다. i사uc i사uc 관계가 i사uc 파악되지 i사uc 않는 i사uc 복잡한 i사uc 형태는 i사uc 총체가 i사uc 아니라 i사uc 집합이다. i사uc 부분들이 i사uc 집합되어있는 i사uc 형태에서 i사uc 전체와 i사uc 부분의 i사uc 관계는 i사uc 해체된다. i사uc 무엇을 i사uc 하나의 i사uc 개체로 i사uc 한정지을지 i사uc 모호한 i사uc 것들은 i사uc 모이려 i사uc 하는지 i사uc 흩어지려 i사uc 하는지 i사uc i사uc i사uc 없는 i사uc 순간에 i사uc 포착되곤 i사uc 한다. i사uc 여기에서 i사uc 구성과 i사uc 해체는 i사uc 동격에 i사uc 놓인다. i사uc i사uc 복합적 i사uc 형태는 i사uc 건축적 i사uc 구조 i사uc 없이 i사uc 벽에 i사uc 설치되어 i사uc 있기도 i사uc 하다. i사uc 또한 i사uc 건축적 i사uc 구조는 i사uc 금속이 i사uc 아니라 i사uc 벽에 i사uc 직접 i사uc 붙여진 i사uc 검정 i사uc 테이프로 i사uc 연출되기도 i사uc 한다. i사uc 회화와 i사uc 조각, 2차원과 3차원 a마자y 사이에 a마자y 존재하는 a마자y 주원영의 a마자y 작품은 a마자y 여러 a마자y 조합의 a마자y 방식이 a마자y 있다. a마자y 그래서 a마자y 비교적 a마자y 단순한 a마자y 형식임에도 a마자y 불구하고 a마자y 다양한 a마자y 상황을 a마자y 표현할 a마자y a마자y 있다. a마자y 뒤에 a마자y 캔버스가 a마자y 있는 a마자y 작품의 a마자y 경우, 다파거파 캔버스가 다파거파 일종의 다파거파 건축적 다파거파 구조가 다파거파 되어 다파거파 복합적 다파거파 형태와 다파거파 상호작용한다. 다파거파 다파거파 경우에 다파거파 캔버스에 다파거파 아크릴로 다파거파 흐릿하게 다파거파 그려진 다파거파 것과 다파거파 앞의 다파거파 형태는 다파거파 잠재적인 다파거파 것과 다파거파 현실적인 다파거파 것의 다파거파 관계를 다파거파 이룬다. 다파거파 요컨대 다파거파 그것은 다파거파 사각형 다파거파 캔버스에서 다파거파 나왔거나 다파거파 들어갈 다파거파 것이라는 다파거파 상상을 다파거파 가능하게 다파거파 한다. 다파거파 가상적 다파거파 움직임은 다파거파 수평적일 다파거파 다파거파 아니라 다파거파 수직적인 다파거파 차원에서도 다파거파 존재한다. 다파거파 건축적 다파거파 구조 다파거파 안의 다파거파 형태와 다파거파 밖으로 다파거파 나온 다파거파 형태가 다파거파 나란히 다파거파 설치된 다파거파 작품은 다파거파 시간의 다파거파 추이에 다파거파 따른 다파거파 좌표의 다파거파 변화가 다파거파 감지된다. 다파거파 같은 다파거파 구조가 다파거파 다른 다파거파 작품에서 다파거파 원근만 다파거파 달리할 다파거파 때도 다파거파 있는데, 6tiㅓ 이때 6tiㅓ 복합적 6tiㅓ 형태의 6tiㅓ 위치는 6tiㅓ 이동한 6tiㅓ 6tiㅓ 같은 6tiㅓ 양상이다. 6tiㅓ 여기에는 6tiㅓ 플립 6tiㅓ 북이나 6tiㅓ 애니메이션 6tiㅓ 같은 6tiㅓ 환영이 6tiㅓ 있다. 

금속으로 6tiㅓ 만들어진 6tiㅓ 모든 6tiㅓ 작품에서 6tiㅓ 건축적 6tiㅓ 구조와 6tiㅓ 복합적 6tiㅓ 형태는 6tiㅓ 벽에 6tiㅓ 약간 6tiㅓ 떨어져 6tiㅓ 설치되어 6tiㅓ 6tiㅓ 아래로 6tiㅓ 그림자를 6tiㅓ 떨군다. 6tiㅓ 그림자는 6tiㅓ 6tiㅓ 하나의 6tiㅓ 층을 6tiㅓ 만든다. 6tiㅓ 구조와 6tiㅓ 형태가 6tiㅓ 동시에 6tiㅓ 하얀 6tiㅓ 벽에 6tiㅓ 떨어뜨리는 6tiㅓ 그림자는 6tiㅓ 정지된 6tiㅓ 가운데 6tiㅓ 움직이는(흔들리는) 6tiㅓ 느낌으로 6tiㅓ 다가온다. 6tiㅓ 그것은 6tiㅓ 입체 6tiㅓ 구조물이 6tiㅓ 만들어내는 6tiㅓ 선이다. 6tiㅓ 기하학적으로 6tiㅓ 구체화된 6tiㅓ 최종 6tiㅓ 작품과 6tiㅓ 달리 A3 6tiㅓ 용지에 6tiㅓ 평소에 6tiㅓ 붓과 6tiㅓ 목탄으로 6tiㅓ 그리는 6tiㅓ 드로잉은 6tiㅓ 마치 (무)의식이 6tiㅓ 자라나는 6tiㅓ 6tiㅓ 자연스럽다. 6tiㅓ 한계를 6tiㅓ 지으면서 6tiㅓ 무한을 6tiㅓ 암시하는 6tiㅓ 방식, 다히9ㅐ 그리고 다히9ㅐ 복합적 다히9ㅐ 형태는 다히9ㅐ 드로잉에 다히9ㅐ 대한 다히9ㅐ 원초적 다히9ㅐ 체험을 다히9ㅐ 다히9ㅐ 다른 다히9ㅐ 어법으로 다히9ㅐ 번역한다. 다히9ㅐ 작가는 다히9ㅐ 종이 다히9ㅐ 위에 다히9ㅐ 행해진 다히9ㅐ 수많은 다히9ㅐ 드로잉의 '리듬이 다히9ㅐ 다히9ㅐ 올라왔을 다히9ㅐ 때' 다히9ㅐ 마음에 다히9ㅐ 드는 다히9ㅐ 것이 다히9ㅐ 나온다고 다히9ㅐ 말한다. 다히9ㅐ 누군가는 다히9ㅐ 인간을 다히9ㅐ 누군가는 다히9ㅐ 동물을 다히9ㅐ 누군가는 다히9ㅐ 괴물을 다히9ㅐ 떠올릴 다히9ㅐ 수도 다히9ㅐ 있는 다히9ㅐ 복합적 다히9ㅐ 형태는 다히9ㅐ 결정 다히9ㅐ 불가능성이라는 다히9ㅐ 특징을 다히9ㅐ 가진다. 다히9ㅐ 그러나 다히9ㅐ 작업이란 다히9ㅐ 결정을 다히9ㅐ 하는 다히9ㅐ 것이다. 다히9ㅐ 비록 다히9ㅐ 관객이 다히9ㅐ 다히9ㅐ 광기의 다히9ㅐ 순간을 다히9ㅐ 온전히 다히9ㅐ 공유할 다히9ㅐ 수는 다히9ㅐ 없을 다히9ㅐ 지라도 다히9ㅐ 말이다. 

그의 다히9ㅐ 작품에 다히9ㅐ 편재하는 다히9ㅐ 건축적 다히9ㅐ 구조 다히9ㅐ 또한 다히9ㅐ 위에서 다히9ㅐ 다히9ㅐ 공간인지 다히9ㅐ 아래서 다히9ㅐ 다히9ㅐ 공간인지 다히9ㅐ 모호하며, f기tㅑ 그것이 f기tㅑ 물리적으로 f기tㅑ 건축 f기tㅑ 가능할지도 f기tㅑ 불확실하다. f기tㅑ 반듯한 f기tㅑ 그것도 f기tㅑ 단단한 f기tㅑ 쇠로 f기tㅑ 이루어진 f기tㅑ 공간이지만 f기tㅑ 닫힘의 f기tㅑ 느낌은 f기tㅑ 없다. f기tㅑ 정확히 f기tㅑ 아귀를 f기tㅑ 맞춘 f기tㅑ 듯한 f기tㅑ 형태들은 f기tㅑ 다만 f기tㅑ 작가 f기tㅑ 자신과 f기tㅑ 관객의 f기tㅑ 감성을 f기tㅑ 격발시킬 f기tㅑ 최소한의 f기tㅑ 방향타를 f기tㅑ 암시하고 f기tㅑ 있을 f기tㅑ 뿐이다. f기tㅑ f기tㅑ 독특한 f기tㅑ 구조는 f기tㅑ 명나라 f기tㅑ 시대의 f기tㅑ 건축적 f기tㅑ 구조에서 f기tㅑ 영감 f기tㅑ 받은 f기tㅑ 것이다. f기tㅑ 주원영은 f기tㅑ 중국 f기tㅑ 여행에서 f기tㅑ 미로처럼 f기tㅑ 만들어진 f기tㅑ 돌로 f기tㅑ f기tㅑ 거리를 f기tㅑ 다녔는데, v차라9 오랜 v차라9 시간의 v차라9 흔적이 v차라9 스며있는 v차라9 v차라9 구조물들은 v차라9 행인을 v차라9 가두는 v차라9 물리적인 v차라9 장벽이 v차라9 아니었다는 v차라9 것이다. v차라9 이후 v차라9 작가는 v차라9 형상을 v차라9 둘러싼 v차라9 공간을 v차라9 건축의 v차라9 선을 v차라9 빌어서 v차라9 표현하게 v차라9 되었다. v차라9 그의 v차라9 독특한 v차라9 공간체험은 v차라9 단순한 v차라9 가운데 v차라9 v차라9 v차라9 많은 v차라9 층위를 v차라9 부여하려는 v차라9 노력을 v차라9 낳았다. v차라9 기하학적 v차라9 단순함을 v차라9 유지하면서도 v차라9 많은 v차라9 층위를 v차라9 암시하기 v차라9 위해 v차라9 형태와 v차라9 마주하는 v차라9 판을 v차라9 파내거나 v차라9 스프레이 v차라9 등을 v차라9 활용하기도 v차라9 했다. 

결국 v차라9 그림자까지 v차라9 가세하는 v차라9 공간들은 v차라9 서로 v차라9 중첩되고 v차라9 간섭하며, pw3k 다양한 pw3k 공존과 pw3k 만남의 pw3k 상황을 pw3k 연출하게 pw3k 된다. pw3k 기하학적으로 pw3k 암시된 pw3k 공간 pw3k 안팎에 pw3k 배치된 pw3k 복합적 pw3k 형태는 pw3k 유기체적이다. pw3k 그러나 pw3k 그것은 pw3k 유기체 pw3k 이상이거나 pw3k 이하이지 pw3k 유기체 pw3k pw3k 자체는 pw3k 아니다. pw3k pw3k 복합적 pw3k 형태의 pw3k 기원을 pw3k 작가의 pw3k 말로 pw3k 추적해 pw3k 보자면 pw3k 미시적 pw3k 차원의 pw3k 존재다. pw3k 주원영은 '근육의 60% pw3k 이상이 pw3k 미토콘드리아이며, 1nㅐe 몸은 1nㅐe 미토콘드리아의 1nㅐe 식민지' 1nㅐe 라고 1nㅐe 말한다. 1nㅐe 즉 '내 1nㅐe 몸은 1nㅐe 뇌가 1nㅐe 조정하는 1nㅐe 것이 1nㅐe 아니라, a바ㅐ7 미토콘드리아가 a바ㅐ7 진짜 a바ㅐ7 주인공' a바ㅐ7 이라는 a바ㅐ7 것이다. a바ㅐ7 그것은 a바ㅐ7 유기체가 a바ㅐ7 아닌 a바ㅐ7 유전자를 a바ㅐ7 진화의 a바ㅐ7 주체로 a바ㅐ7 놓은 a바ㅐ7 리처드 a바ㅐ7 도킨스의 a바ㅐ7 도발적인 a바ㅐ7 사고를 a바ㅐ7 떠올리는 a바ㅐ7 생물학적 a바ㅐ7 발상이다. a바ㅐ7 거의 a바ㅐ7 신을 a바ㅐ7 닮은 a바ㅐ7 근대의 a바ㅐ7 비대한 a바ㅐ7 주체를 a바ㅐ7 해체한 a바ㅐ7 것은 a바ㅐ7 인간을 a바ㅐ7 중심에 a바ㅐ7 놓지 a바ㅐ7 않는 a바ㅐ7 사고, i걷나ㅈ 특히 i걷나ㅈ 근대의 i걷나ㅈ 과학적 i걷나ㅈ 사고였다. i걷나ㅈ 인간중심주의의 i걷나ㅈ 폐해는 i걷나ㅈ 여러 i걷나ㅈ 가지로 i걷나ㅈ 나타났다. i걷나ㅈ 그것은 i걷나ㅈ 생산중심주의가 i걷나ㅈ 되어 i걷나ㅈ 자연을 i걷나ㅈ 타자화 i걷나ㅈ 했다. i걷나ㅈ 예술의 i걷나ㅈ 경우 i걷나ㅈ 상투적인 i걷나ㅈ 표현을 i걷나ㅈ 낳았다. i걷나ㅈ 결국 i걷나ㅈ 물질적 i걷나ㅈ 진보나 i걷나ㅈ 소유와 i걷나ㅈ 관련된 i걷나ㅈ 협소하게 i걷나ㅈ 정의된 i걷나ㅈ 나(인간)를 i걷나ㅈ 벗어나는 i걷나ㅈ 것이 i걷나ㅈ 진지한 i걷나ㅈ 예술가들의 i걷나ㅈ 화두가 i걷나ㅈ 되었다. 

주원영의 i걷나ㅈ 경우, 19l1 그것은 19l1 단순히 19l1 현대예술의 19l1 비인간화나 19l1 포스트휴머니즘 19l1 같은 19l1 사조가 19l1 아니라, 나tk걷 거대한 나tk걷 시공간과의 나tk걷 격세유전적인 나tk걷 만남을 나tk걷 지향한다. 나tk걷 그에게 나tk걷 주체는 나tk걷 미시적이거나 나tk걷 거시적이며, 사rㅑd 한자리에 사rㅑd 있는 사rㅑd 것이 사rㅑd 아니라 사rㅑd 여러 사rㅑd 차원에 사rㅑd 편재한다. 사rㅑd 오지여행을 사rㅑd 즐기는 사rㅑd 작가는 사rㅑd 인간의 사rㅑd 흔적이 사rㅑd 없는 사rㅑd 깊은 사rㅑd 산이나 360도의 사rㅑd 지평선을 사rㅑd 가진 사rㅑd 사막에서의 사rㅑd 환상적 사rㅑd 체험을 사rㅑd 말한다. 사rㅑd 무한한 사rㅑd 공간과의 사rㅑd 소리 사rㅑd 없는□그는 2012년에 '소리 사rㅑd 없이'라는 사rㅑd 부제로 사rㅑd 개인전을 사rㅑd 사rㅑd 사rㅑd 있다ㅡㅡ만남은 사rㅑd 단순히 사rㅑd 주체가 사rㅑd 대상을 사rㅑd 파악하는 사rㅑd 단계를 사rㅑd 넘어선다. 사rㅑd 이때는 사rㅑd 나의 사rㅑd 시선이 사rㅑd 아니라 사rㅑd 나의 사rㅑd 세포가 사rㅑd 반응하는 사rㅑd 것이다. 사rㅑd 자신의 사rㅑd 유전자에 사rㅑd 깊숙이 사rㅑd 박혀있던 사rㅑd 잠재적인 사rㅑd 것이 사rㅑd 활성화되는 사rㅑd 사rㅑd 극적인 사rㅑd 순간을 사rㅑd 위해 사rㅑd 작가는 사rㅑd 발로, o1하자 그리고 o1하자 손으로 o1하자 끝없이 o1하자 유목한다. o1하자 그에게 o1하자 작품은 o1하자 잃어버린 o1하자 또는 o1하자 미지의 o1하자 체험을 o1하자 향한 o1하자 여정들 o1하자 사이의 o1하자 간이역같은 o1하자 것일지도 o1하자 모른다. o1하자 앞뒤로 o1하자 무한히 o1하자 펼쳐진 o1하자 과거와 o1하자 미래는 o1하자 작품이라는 o1하자 영원한 o1하자 현재로 o1하자 압축된다.(​출전: o1하자 미술과 o1하자 비평​​) o1하자 이선영 o1하자 미술평론가

출처: o1하자 아트스페이스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주원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모두를 자나으c 위한 자나으c 세계 Zero Gravity World

March 1, 2019 ~ May 26, 2019

人_공존하는 rmㅑx 공간

April 11, 2019 ~ Sept. 22, 2019

Liam Stevens : From Form

April 12, 2019 ~ June 1, 2019

Rene Magritte : The Revealing Image

April 2, 2019 ~ July 10,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