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영 개인전 : 모든 것이 피부일 때 When everything is skin

아트스페이스루

April 16, 2019 ~ May 13, 2019

망망대해 ㅓu53 같은 ㅓu53 시공간에 ㅓu53 좌표 ㅓu53 ㅓu53 ㅓu53 존재

하얀 ㅓu53 벽을 ㅓu53 활강하는 ㅓu53 깔끔한 ㅓu53 선들로 ㅓu53 이루어진 ㅓu53 공간 ㅓu53 안팎에 ㅓu53 다양한 ㅓu53 양태로 ㅓu53 자리한 ㅓu53 것들은 ㅓu53 어떤 ㅓu53 존재를 ㅓu53 떠올린다. ㅓu53 주원영의 ㅓu53 작품에서 ㅓu53 ㅓu53 존재는 ㅓu53 복합적이다. ㅓu53 그것들은 ㅓu53 자를 ㅓu53 대고 ㅓu53 그릴 ㅓu53 ㅓu53 없을 ㅓu53 만큼 ㅓu53 복잡하게 ㅓu53 굴곡져 ㅓu53 있다. ㅓu53 그것이 ㅓu53 놓이는 ㅓu53 맥락인 ㅓu53 건축적 ㅓu53 구조는 ㅓu53 수직, ㅓ아oc 수평, r2f우 그리고 r2f우 원근법적 r2f우 공간을 r2f우 상징하는 r2f우 사선들로 r2f우 이루어진다. r2f우 여기에서 r2f우 건축적 r2f우 구조는 r2f우 화이트 r2f우 큐브라는 r2f우 광막한 r2f우 공간에 r2f우 r2f우 자신이 r2f우 창조한 r2f우 존재의 r2f우 자리를 r2f우 좌표화 r2f우 한다. r2f우 이러한 r2f우 좌표적 r2f우 특성은 r2f우 집을 r2f우 떠올리는 r2f우 가장 r2f우 원초적인 r2f우 존재의 r2f우 자리를 r2f우 추상적으로 r2f우 공간화 r2f우 한다. r2f우 건축적 r2f우 구조는 r2f우 망망대해 r2f우 같은 r2f우 공간을 r2f우 한정 r2f우 짓지만, vvy다 이러한 vvy다 한정을 vvy다 통해서 vvy다 한정지어지지 vvy다 않은 vvy다 vvy다 많은 vvy다 공간이 vvy다 암시된다. vvy다 회화와 vvy다 조각을 vvy다 함께 vvy다 전공한 vvy다 작가는 vvy다 레이저로 vvy다 자른 vvy다 쇠로 vvy다 공간에 vvy다 드로잉을 vvy다 한다. vvy다 벽에 vvy다 일정 vvy다 간격을 vvy다 두고 vvy다 설치되곤 vvy다 하는 vvy다 구조물은 vvy다 부조, 쟏거타9 쟏거타9 일종의 쟏거타9 회화적 쟏거타9 조각이다. 쟏거타9 그것은 쟏거타9 그가 쟏거타9 평소에 쟏거타9 수없이 쟏거타9 행해온 쟏거타9 드로잉 쟏거타9 중에서 쟏거타9 선택된 쟏거타9 것들이다. 쟏거타9 관객들은 쟏거타9 쟏거타9 쟏거타9 없었던 쟏거타9 종이 쟏거타9 위의 쟏거타9 드로잉들은 쟏거타9 입체화되어 쟏거타9 보여 쟏거타9 진다. 

그러나 쟏거타9 종이 쟏거타9 위의 쟏거타9 것들을 쟏거타9 그대로 쟏거타9 재현하는 쟏거타9 것은 쟏거타9 아니다. 쟏거타9 일정 쟏거타9 두께의 쟏거타9 금속을 쟏거타9 잘라내야 쟏거타9 하는 쟏거타9 특성상 쟏거타9 단순화는 쟏거타9 필연적이다. 쟏거타9 그의 쟏거타9 작업실에 쟏거타9 잔뜩 쟏거타9 쌓여있을 쟏거타9 드로잉들은 쟏거타9 최종적인 쟏거타9 것이 쟏거타9 아니라, 바으하s 본격적인 바으하s 작업을 바으하s 위한 바으하s 일종의 바으하s 바으하s 풀기에 바으하s 해당된다. 바으하s 그려진 바으하s 그대로 바으하s 옮겨지는 바으하s 것은 바으하s 아니지만, 9쟏6파 매일 9쟏6파 하지 9쟏6파 않으면 9쟏6파 작품이 9쟏6파 나올 9쟏6파 9쟏6파 없는 9쟏6파 필연적 9쟏6파 과정이다. 9쟏6파 그러한 9쟏6파 점에서 9쟏6파 그의 9쟏6파 드로잉은 9쟏6파 수행적이다. 9쟏6파 뇌나 9쟏6파 손도 9쟏6파 근육처럼 9쟏6파 훈련이 9쟏6파 필요하다. 9쟏6파 이러한 9쟏6파 지속 9쟏6파 가운데 9쟏6파 순간의 9쟏6파 포획이 9쟏6파 가능하다. 9쟏6파 작업이라는 9쟏6파 맥락 9쟏6파 안에 9쟏6파 잠겨 9쟏6파 있어야 9쟏6파 작품이 9쟏6파 가능하다는 9쟏6파 것은 9쟏6파 작가라면 9쟏6파 누구나 9쟏6파 알고 9쟏6파 있다. 9쟏6파 몰입이라는 9쟏6파 작업의 9쟏6파 필요조건은 9쟏6파 9쟏6파 9쟏6파 아니라 9쟏6파 머리를 9쟏6파 9쟏6파 많이 9쟏6파 써야 9쟏6파 하는, 1하rg 소위 1하rg 말하는 '개념예술'에서도 1하rg 제외될 1하rg 1하rg 없다. 1하rg 몰입할 1하rg 1하rg 없는 '작업'은 1하rg 자기에게서 1하rg 꺼내지는 1하rg 것이 1하rg 아니라 1하rg 뜬소문들을 1하rg 취합한 1하rg 것일 1하rg 뿐이다. 1하rg 주원영이 1하rg 작품에 1하rg 일관되게 1하rg 붙이고 1하rg 있는 1하rg 제목인 [스며있는]이 1하rg 의미하는 1하rg 바가 1하rg 그것이다. 1하rg 자신에게 1하rg 스며있어야 1하rg 스며 1하rg 나올 1하rg 1하rg 있는 1하rg 것이다. 

건축적 1하rg 구조 1하rg 안팎의 1하rg 존재는 1하rg 조금 1하rg 1하rg 복잡하다. 1하rg 그것은 1하rg 무기적 1하rg 구조와 1하rg 구별되는 1하rg 유기적 1하rg 형태로 1하rg 생각된다. 1하rg 흔히 1하rg 1하rg 안팎에 1하rg 있는 1하rg 사람으로 1하rg 추측된다. 1하rg 그러나 1하rg 뭐라 1하rg 한정지을 1하rg 1하rg 없이 1하rg 여러 1하rg 방향으로 1하rg 뻗은 1하rg 선들은 1하rg 사람의 1하rg 외적 1하rg 형태가 1하rg 아니라, 우g사9 누군가가 우g사9 그가 우g사9 속한 우g사9 공간에서 우g사9 느꼈을 우g사9 법한 우g사9 자유분방한 우g사9 감성을 우g사9 추상화한다. 우g사9 그것은 우g사9 건축적 우g사9 구조와 우g사9 대비되어 우g사9 유기적으로 우g사9 보이는 우g사9 것일 우g사9 뿐, 사다가우 유기적인 사다가우 질서를 사다가우 내장한 사다가우 것은 사다가우 아니다. 사다가우 유기적 사다가우 질서가 사다가우 성립되려면 사다가우 전체와 사다가우 부분의 사다가우 관계가 사다가우 파악돼야 사다가우 한다. 사다가우 사다가우 관계가 사다가우 파악되지 사다가우 않는 사다가우 복잡한 사다가우 형태는 사다가우 총체가 사다가우 아니라 사다가우 집합이다. 사다가우 부분들이 사다가우 집합되어있는 사다가우 형태에서 사다가우 전체와 사다가우 부분의 사다가우 관계는 사다가우 해체된다. 사다가우 무엇을 사다가우 하나의 사다가우 개체로 사다가우 한정지을지 사다가우 모호한 사다가우 것들은 사다가우 모이려 사다가우 하는지 사다가우 흩어지려 사다가우 하는지 사다가우 사다가우 사다가우 없는 사다가우 순간에 사다가우 포착되곤 사다가우 한다. 사다가우 여기에서 사다가우 구성과 사다가우 해체는 사다가우 동격에 사다가우 놓인다. 사다가우 사다가우 복합적 사다가우 형태는 사다가우 건축적 사다가우 구조 사다가우 없이 사다가우 벽에 사다가우 설치되어 사다가우 있기도 사다가우 하다. 사다가우 또한 사다가우 건축적 사다가우 구조는 사다가우 금속이 사다가우 아니라 사다가우 벽에 사다가우 직접 사다가우 붙여진 사다가우 검정 사다가우 테이프로 사다가우 연출되기도 사다가우 한다. 사다가우 회화와 사다가우 조각, 2차원과 3차원 c7ㅈb 사이에 c7ㅈb 존재하는 c7ㅈb 주원영의 c7ㅈb 작품은 c7ㅈb 여러 c7ㅈb 조합의 c7ㅈb 방식이 c7ㅈb 있다. c7ㅈb 그래서 c7ㅈb 비교적 c7ㅈb 단순한 c7ㅈb 형식임에도 c7ㅈb 불구하고 c7ㅈb 다양한 c7ㅈb 상황을 c7ㅈb 표현할 c7ㅈb c7ㅈb 있다. c7ㅈb 뒤에 c7ㅈb 캔버스가 c7ㅈb 있는 c7ㅈb 작품의 c7ㅈb 경우, xqe하 캔버스가 xqe하 일종의 xqe하 건축적 xqe하 구조가 xqe하 되어 xqe하 복합적 xqe하 형태와 xqe하 상호작용한다. xqe하 xqe하 경우에 xqe하 캔버스에 xqe하 아크릴로 xqe하 흐릿하게 xqe하 그려진 xqe하 것과 xqe하 앞의 xqe하 형태는 xqe하 잠재적인 xqe하 것과 xqe하 현실적인 xqe하 것의 xqe하 관계를 xqe하 이룬다. xqe하 요컨대 xqe하 그것은 xqe하 사각형 xqe하 캔버스에서 xqe하 나왔거나 xqe하 들어갈 xqe하 것이라는 xqe하 상상을 xqe하 가능하게 xqe하 한다. xqe하 가상적 xqe하 움직임은 xqe하 수평적일 xqe하 xqe하 아니라 xqe하 수직적인 xqe하 차원에서도 xqe하 존재한다. xqe하 건축적 xqe하 구조 xqe하 안의 xqe하 형태와 xqe하 밖으로 xqe하 나온 xqe하 형태가 xqe하 나란히 xqe하 설치된 xqe하 작품은 xqe하 시간의 xqe하 추이에 xqe하 따른 xqe하 좌표의 xqe하 변화가 xqe하 감지된다. xqe하 같은 xqe하 구조가 xqe하 다른 xqe하 작품에서 xqe하 원근만 xqe하 달리할 xqe하 때도 xqe하 있는데, 거다hw 이때 거다hw 복합적 거다hw 형태의 거다hw 위치는 거다hw 이동한 거다hw 거다hw 같은 거다hw 양상이다. 거다hw 여기에는 거다hw 플립 거다hw 북이나 거다hw 애니메이션 거다hw 같은 거다hw 환영이 거다hw 있다. 

금속으로 거다hw 만들어진 거다hw 모든 거다hw 작품에서 거다hw 건축적 거다hw 구조와 거다hw 복합적 거다hw 형태는 거다hw 벽에 거다hw 약간 거다hw 떨어져 거다hw 설치되어 거다hw 거다hw 아래로 거다hw 그림자를 거다hw 떨군다. 거다hw 그림자는 거다hw 거다hw 하나의 거다hw 층을 거다hw 만든다. 거다hw 구조와 거다hw 형태가 거다hw 동시에 거다hw 하얀 거다hw 벽에 거다hw 떨어뜨리는 거다hw 그림자는 거다hw 정지된 거다hw 가운데 거다hw 움직이는(흔들리는) 거다hw 느낌으로 거다hw 다가온다. 거다hw 그것은 거다hw 입체 거다hw 구조물이 거다hw 만들어내는 거다hw 선이다. 거다hw 기하학적으로 거다hw 구체화된 거다hw 최종 거다hw 작품과 거다hw 달리 A3 거다hw 용지에 거다hw 평소에 거다hw 붓과 거다hw 목탄으로 거다hw 그리는 거다hw 드로잉은 거다hw 마치 (무)의식이 거다hw 자라나는 거다hw 거다hw 자연스럽다. 거다hw 한계를 거다hw 지으면서 거다hw 무한을 거다hw 암시하는 거다hw 방식, ㅐ타라v 그리고 ㅐ타라v 복합적 ㅐ타라v 형태는 ㅐ타라v 드로잉에 ㅐ타라v 대한 ㅐ타라v 원초적 ㅐ타라v 체험을 ㅐ타라v ㅐ타라v 다른 ㅐ타라v 어법으로 ㅐ타라v 번역한다. ㅐ타라v 작가는 ㅐ타라v 종이 ㅐ타라v 위에 ㅐ타라v 행해진 ㅐ타라v 수많은 ㅐ타라v 드로잉의 '리듬이 ㅐ타라v ㅐ타라v 올라왔을 ㅐ타라v 때' ㅐ타라v 마음에 ㅐ타라v 드는 ㅐ타라v 것이 ㅐ타라v 나온다고 ㅐ타라v 말한다. ㅐ타라v 누군가는 ㅐ타라v 인간을 ㅐ타라v 누군가는 ㅐ타라v 동물을 ㅐ타라v 누군가는 ㅐ타라v 괴물을 ㅐ타라v 떠올릴 ㅐ타라v 수도 ㅐ타라v 있는 ㅐ타라v 복합적 ㅐ타라v 형태는 ㅐ타라v 결정 ㅐ타라v 불가능성이라는 ㅐ타라v 특징을 ㅐ타라v 가진다. ㅐ타라v 그러나 ㅐ타라v 작업이란 ㅐ타라v 결정을 ㅐ타라v 하는 ㅐ타라v 것이다. ㅐ타라v 비록 ㅐ타라v 관객이 ㅐ타라v ㅐ타라v 광기의 ㅐ타라v 순간을 ㅐ타라v 온전히 ㅐ타라v 공유할 ㅐ타라v 수는 ㅐ타라v 없을 ㅐ타라v 지라도 ㅐ타라v 말이다. 

그의 ㅐ타라v 작품에 ㅐ타라v 편재하는 ㅐ타라v 건축적 ㅐ타라v 구조 ㅐ타라v 또한 ㅐ타라v 위에서 ㅐ타라v ㅐ타라v 공간인지 ㅐ타라v 아래서 ㅐ타라v ㅐ타라v 공간인지 ㅐ타라v 모호하며, sd아ㅈ 그것이 sd아ㅈ 물리적으로 sd아ㅈ 건축 sd아ㅈ 가능할지도 sd아ㅈ 불확실하다. sd아ㅈ 반듯한 sd아ㅈ 그것도 sd아ㅈ 단단한 sd아ㅈ 쇠로 sd아ㅈ 이루어진 sd아ㅈ 공간이지만 sd아ㅈ 닫힘의 sd아ㅈ 느낌은 sd아ㅈ 없다. sd아ㅈ 정확히 sd아ㅈ 아귀를 sd아ㅈ 맞춘 sd아ㅈ 듯한 sd아ㅈ 형태들은 sd아ㅈ 다만 sd아ㅈ 작가 sd아ㅈ 자신과 sd아ㅈ 관객의 sd아ㅈ 감성을 sd아ㅈ 격발시킬 sd아ㅈ 최소한의 sd아ㅈ 방향타를 sd아ㅈ 암시하고 sd아ㅈ 있을 sd아ㅈ 뿐이다. sd아ㅈ sd아ㅈ 독특한 sd아ㅈ 구조는 sd아ㅈ 명나라 sd아ㅈ 시대의 sd아ㅈ 건축적 sd아ㅈ 구조에서 sd아ㅈ 영감 sd아ㅈ 받은 sd아ㅈ 것이다. sd아ㅈ 주원영은 sd아ㅈ 중국 sd아ㅈ 여행에서 sd아ㅈ 미로처럼 sd아ㅈ 만들어진 sd아ㅈ 돌로 sd아ㅈ sd아ㅈ 거리를 sd아ㅈ 다녔는데, g32ㅐ 오랜 g32ㅐ 시간의 g32ㅐ 흔적이 g32ㅐ 스며있는 g32ㅐ g32ㅐ 구조물들은 g32ㅐ 행인을 g32ㅐ 가두는 g32ㅐ 물리적인 g32ㅐ 장벽이 g32ㅐ 아니었다는 g32ㅐ 것이다. g32ㅐ 이후 g32ㅐ 작가는 g32ㅐ 형상을 g32ㅐ 둘러싼 g32ㅐ 공간을 g32ㅐ 건축의 g32ㅐ 선을 g32ㅐ 빌어서 g32ㅐ 표현하게 g32ㅐ 되었다. g32ㅐ 그의 g32ㅐ 독특한 g32ㅐ 공간체험은 g32ㅐ 단순한 g32ㅐ 가운데 g32ㅐ g32ㅐ g32ㅐ 많은 g32ㅐ 층위를 g32ㅐ 부여하려는 g32ㅐ 노력을 g32ㅐ 낳았다. g32ㅐ 기하학적 g32ㅐ 단순함을 g32ㅐ 유지하면서도 g32ㅐ 많은 g32ㅐ 층위를 g32ㅐ 암시하기 g32ㅐ 위해 g32ㅐ 형태와 g32ㅐ 마주하는 g32ㅐ 판을 g32ㅐ 파내거나 g32ㅐ 스프레이 g32ㅐ 등을 g32ㅐ 활용하기도 g32ㅐ 했다. 

결국 g32ㅐ 그림자까지 g32ㅐ 가세하는 g32ㅐ 공간들은 g32ㅐ 서로 g32ㅐ 중첩되고 g32ㅐ 간섭하며, 사하sc 다양한 사하sc 공존과 사하sc 만남의 사하sc 상황을 사하sc 연출하게 사하sc 된다. 사하sc 기하학적으로 사하sc 암시된 사하sc 공간 사하sc 안팎에 사하sc 배치된 사하sc 복합적 사하sc 형태는 사하sc 유기체적이다. 사하sc 그러나 사하sc 그것은 사하sc 유기체 사하sc 이상이거나 사하sc 이하이지 사하sc 유기체 사하sc 사하sc 자체는 사하sc 아니다. 사하sc 사하sc 복합적 사하sc 형태의 사하sc 기원을 사하sc 작가의 사하sc 말로 사하sc 추적해 사하sc 보자면 사하sc 미시적 사하sc 차원의 사하sc 존재다. 사하sc 주원영은 '근육의 60% 사하sc 이상이 사하sc 미토콘드리아이며, ㅑ걷ㅓm 몸은 ㅑ걷ㅓm 미토콘드리아의 ㅑ걷ㅓm 식민지' ㅑ걷ㅓm 라고 ㅑ걷ㅓm 말한다. ㅑ걷ㅓm 즉 '내 ㅑ걷ㅓm 몸은 ㅑ걷ㅓm 뇌가 ㅑ걷ㅓm 조정하는 ㅑ걷ㅓm 것이 ㅑ걷ㅓm 아니라, ㅐ사갸가 미토콘드리아가 ㅐ사갸가 진짜 ㅐ사갸가 주인공' ㅐ사갸가 이라는 ㅐ사갸가 것이다. ㅐ사갸가 그것은 ㅐ사갸가 유기체가 ㅐ사갸가 아닌 ㅐ사갸가 유전자를 ㅐ사갸가 진화의 ㅐ사갸가 주체로 ㅐ사갸가 놓은 ㅐ사갸가 리처드 ㅐ사갸가 도킨스의 ㅐ사갸가 도발적인 ㅐ사갸가 사고를 ㅐ사갸가 떠올리는 ㅐ사갸가 생물학적 ㅐ사갸가 발상이다. ㅐ사갸가 거의 ㅐ사갸가 신을 ㅐ사갸가 닮은 ㅐ사갸가 근대의 ㅐ사갸가 비대한 ㅐ사갸가 주체를 ㅐ사갸가 해체한 ㅐ사갸가 것은 ㅐ사갸가 인간을 ㅐ사갸가 중심에 ㅐ사갸가 놓지 ㅐ사갸가 않는 ㅐ사갸가 사고, 5tㅓ으 특히 5tㅓ으 근대의 5tㅓ으 과학적 5tㅓ으 사고였다. 5tㅓ으 인간중심주의의 5tㅓ으 폐해는 5tㅓ으 여러 5tㅓ으 가지로 5tㅓ으 나타났다. 5tㅓ으 그것은 5tㅓ으 생산중심주의가 5tㅓ으 되어 5tㅓ으 자연을 5tㅓ으 타자화 5tㅓ으 했다. 5tㅓ으 예술의 5tㅓ으 경우 5tㅓ으 상투적인 5tㅓ으 표현을 5tㅓ으 낳았다. 5tㅓ으 결국 5tㅓ으 물질적 5tㅓ으 진보나 5tㅓ으 소유와 5tㅓ으 관련된 5tㅓ으 협소하게 5tㅓ으 정의된 5tㅓ으 나(인간)를 5tㅓ으 벗어나는 5tㅓ으 것이 5tㅓ으 진지한 5tㅓ으 예술가들의 5tㅓ으 화두가 5tㅓ으 되었다. 

주원영의 5tㅓ으 경우, dㅓcㅓ 그것은 dㅓcㅓ 단순히 dㅓcㅓ 현대예술의 dㅓcㅓ 비인간화나 dㅓcㅓ 포스트휴머니즘 dㅓcㅓ 같은 dㅓcㅓ 사조가 dㅓcㅓ 아니라, gslw 거대한 gslw 시공간과의 gslw 격세유전적인 gslw 만남을 gslw 지향한다. gslw 그에게 gslw 주체는 gslw 미시적이거나 gslw 거시적이며, ㅑ나기y 한자리에 ㅑ나기y 있는 ㅑ나기y 것이 ㅑ나기y 아니라 ㅑ나기y 여러 ㅑ나기y 차원에 ㅑ나기y 편재한다. ㅑ나기y 오지여행을 ㅑ나기y 즐기는 ㅑ나기y 작가는 ㅑ나기y 인간의 ㅑ나기y 흔적이 ㅑ나기y 없는 ㅑ나기y 깊은 ㅑ나기y 산이나 360도의 ㅑ나기y 지평선을 ㅑ나기y 가진 ㅑ나기y 사막에서의 ㅑ나기y 환상적 ㅑ나기y 체험을 ㅑ나기y 말한다. ㅑ나기y 무한한 ㅑ나기y 공간과의 ㅑ나기y 소리 ㅑ나기y 없는□그는 2012년에 '소리 ㅑ나기y 없이'라는 ㅑ나기y 부제로 ㅑ나기y 개인전을 ㅑ나기y ㅑ나기y ㅑ나기y 있다ㅡㅡ만남은 ㅑ나기y 단순히 ㅑ나기y 주체가 ㅑ나기y 대상을 ㅑ나기y 파악하는 ㅑ나기y 단계를 ㅑ나기y 넘어선다. ㅑ나기y 이때는 ㅑ나기y 나의 ㅑ나기y 시선이 ㅑ나기y 아니라 ㅑ나기y 나의 ㅑ나기y 세포가 ㅑ나기y 반응하는 ㅑ나기y 것이다. ㅑ나기y 자신의 ㅑ나기y 유전자에 ㅑ나기y 깊숙이 ㅑ나기y 박혀있던 ㅑ나기y 잠재적인 ㅑ나기y 것이 ㅑ나기y 활성화되는 ㅑ나기y ㅑ나기y 극적인 ㅑ나기y 순간을 ㅑ나기y 위해 ㅑ나기y 작가는 ㅑ나기y 발로, 사pㅓ사 그리고 사pㅓ사 손으로 사pㅓ사 끝없이 사pㅓ사 유목한다. 사pㅓ사 그에게 사pㅓ사 작품은 사pㅓ사 잃어버린 사pㅓ사 또는 사pㅓ사 미지의 사pㅓ사 체험을 사pㅓ사 향한 사pㅓ사 여정들 사pㅓ사 사이의 사pㅓ사 간이역같은 사pㅓ사 것일지도 사pㅓ사 모른다. 사pㅓ사 앞뒤로 사pㅓ사 무한히 사pㅓ사 펼쳐진 사pㅓ사 과거와 사pㅓ사 미래는 사pㅓ사 작품이라는 사pㅓ사 영원한 사pㅓ사 현재로 사pㅓ사 압축된다.(​출전: 사pㅓ사 미술과 사pㅓ사 비평​​) 사pㅓ사 이선영 사pㅓ사 미술평론가

출처: 사pㅓ사 아트스페이스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주원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채은 p다l걷 개인전: The Moment Your Smile Fades Away

June 20, 2019 ~ July 24, 2019

절집의 p4가5 어떤 p4가5 하루

May 31, 2019 ~ Aug. 4, 2019

시그너스 ㅑㅐq1 루프 Cygnus Loop

June 28, 2019 ~ July 31, 2019

Oreo Jung Min Cho : My Story

June 22, 2019 ~ July 3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