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꽃 아래서

사진위주 류가헌

2018년 7월 3일 ~ 2018년 7월 15일

김광수, 기ㅓ쟏o 이갑철, 사6ㅈ으 진동선, eㅐ히m 최광호. eㅐ히m 지금은 eㅐ히m 사진가와 eㅐ히m 사진평론가로 eㅐ히m 저마다의 eㅐ히m 자리매김을 eㅐ히m 데뚝히 eㅐ히m 하고 eㅐ히m 있는 eㅐ히m eㅐ히m 사람이지만, ㅈㅑ9g 이들에게도 ‘처음’은 ㅈㅑ9g 있었다. ㅈㅑ9g 투박함과 ㅈㅑ9g 서투름으로, 차eg2 신선함과 차eg2 맹렬함으로 차eg2 혹은 차eg2 설렘과 차eg2 두려움으로. 차eg2 길이 차eg2 없는 차eg2 곳에서 차eg2 방황하며, j2hh 어떤 j2hh 경지(境地)를 j2hh 갈망하던 ‘처음’. j2hh 스무 j2hh j2hh 무렵부터 j2hh 친구였고 j2hh 신열 j2hh 앓듯 j2hh 함께 j2hh 사진앓이를 j2hh 했던 j2hh j2hh j2hh 사람은  40년이 j2hh 흐른 j2hh 지금도 j2hh 친구이며 j2hh 여전히 j2hh 사진을 j2hh 살고 j2hh 있다. 

j2hh 좋게도 j2hh 우리는 j2hh 그들의 ‘처음’이 j2hh 현재로 j2hh 불려나오는 j2hh 광경을 j2hh 오는 7월, 다uw마 갤러리 다uw마 류가헌에서 다uw마 다uw마 다uw마 있게 다uw마 되었다. 다uw마 김광수, 타y6걷 이갑철, 쟏거6다 진동선, b가다ㅓ 최광호 b가다ㅓ 초기사진전 <목련꽃 b가다ㅓ 아래서>.

<구름> b가다ㅓ 시리즈로 b가다ㅓ 양명해진 b가다ㅓ 김광수는, ㅓ50w ㅓ50w 작업으로 ㅓ50w 인해 ‘구름을 ㅓ50w 불러낼 ㅓ50w 줄도, 2거차h 원하는 2거차h 구름이 2거차h 어디에 2거차h 있는지도 2거차h 아는’ 2거차h 작가라는 2거차h 평을 2거차h 들었다. 2거차h 하지만, ㅑjㅈ6 사진을 ㅑjㅈ6 처음 ㅑjㅈ6 시작한 ㅑjㅈ6 초기에는 ‘벽’만 ㅑjㅈ6 찍었노라고 ㅑjㅈ6 ㅑjㅈ6 인터뷰에서 ㅑjㅈ6 고백한 ㅑjㅈ6 ㅑjㅈ6 있다. ㅑjㅈ6 ㅑjㅈ6 개인전으로 ㅑjㅈ6 선보인 ㅑjㅈ6 것이 ㅑjㅈ6 바로 ㅑjㅈ6 그 <벽> ㅑjㅈ6 시리즈였다. “말하지 ㅑjㅈ6 못하는 ㅑjㅈ6 벽에 ㅑjㅈ6 담긴 ㅑjㅈ6 역사와 ㅑjㅈ6 세월을 ㅑjㅈ6 담고 ㅑjㅈ6 싶었다”는 ㅑjㅈ6 것이 ㅑjㅈ6 당시 ㅑjㅈ6 작가의 ㅑjㅈ6 말이다. <구름>에서부터 ㅑjㅈ6 최근 ㅑjㅈ6 전시작 <Fantastic Reality>에 ㅑjㅈ6 이르기까지 ㅑjㅈ6 ㅑjㅈ6 변모의 ㅑjㅈ6 과정 ㅑjㅈ6 속에서도 ㅑjㅈ6 일관되게 ㅑjㅈ6 이어진 ㅑjㅈ6 것이 ㅑjㅈ6 바로 ㅑjㅈ6 ㅑjㅈ6 사물의 ㅑjㅈ6 형태와 ㅑjㅈ6 작용에서 ㅑjㅈ6 무언가를 ㅑjㅈ6 읽어내려는 ㅑjㅈ6 김광수 ㅑjㅈ6 ㅑjㅈ6 시선일 ㅑjㅈ6 것이다. ‘처음’은 ‘지금’과 ㅑjㅈ6 이렇게나 ㅑjㅈ6 닿아있다.  

이갑철, 가i쟏다 진동선, ㅓ5하ㅓ 최광호의 ㅓ5하ㅓ 경우도 ㅓ5하ㅓ 예외는 ㅓ5하ㅓ 아니다. ㅓ5하ㅓ 이갑철은 “사진과 ㅓ5하ㅓ 학생으로, bcmh 까르띠에 bcmh 브레송과 bcmh 게니 bcmh 이노그랜드 bcmh bcmh 대가들의 bcmh 사진을 bcmh 흉내 bcmh 내며 bcmh 여기저기 bcmh 기웃거리고 bcmh 다니던 bcmh 스무살 bcmh 무렵의 bcmh 사진”이라고 bcmh 말한다. bcmh 하지만 bcmh 오늘날 bcmh 이갑철의 bcmh 사진을 bcmh 두고 ‘아름다운 bcmh 거죽의 bcmh 재현보다는 bcmh bcmh 거죽 bcmh 아래의 bcmh 보이지 bcmh 않는 bcmh 어떤 bcmh 힘과 bcmh 기운을 bcmh 끄집어내어 bcmh 느끼게 bcmh 해주는 bcmh bcmh 진력한다’는 bcmh 문화평론가 bcmh 박명욱의 bcmh 평처럼, 6zp마 6zp마 스무살 6zp마 무렵에도 6zp마 이갑철은 6zp마 피사체 6zp마 너머를 6zp마 어렴풋하게 6zp마 보고 6zp마 있었다. 

근원에 6zp마 천착해 6zp마 실험적인 6zp마 작업을 6zp마 해온 6zp마 최광호 6zp마 역시, ㄴ가n타 일찍부터 ㄴ가n타 근원으로서의 ㄴ가n타 자신과 ㄴ가n타 주변부를 ㄴ가n타 들여다보는 ㄴ가n타 ㄴ가n타 힘썼다. ㄴ가n타 인천에서 ㄴ가n타 고등학교를 ㄴ가n타 다니던 ㄴ가n타 십대 ㄴ가n타 시절, 갸4ms 사진이 갸4ms 좋아서 갸4ms 매일 갸4ms 사진기를 갸4ms 들고 갸4ms 부둣가 갸4ms 등지를 갸4ms 쏘다니며 갸4ms 찍은 갸4ms 사진들과 78년도에 갸4ms 갸4ms 개인전으로 갸4ms 선보인 ‘Self’ 갸4ms 사진들은 갸4ms 누가 갸4ms 보아도 갸4ms 최광호의 ‘처음’이다. 갸4ms 갸4ms 무렵에 갸4ms 직접 갸4ms 인화한 갸4ms 빈티지 갸4ms 사진들 20여 갸4ms 점이 <목련꽃 갸4ms 아래서>를 갸4ms 통해 갸4ms 선보여진다. 

현재는 갸4ms 사진평론가로서 갸4ms 갸4ms 갸4ms 알려져 갸4ms 있지만, 파gㅓg 진동선은 파gㅓg 사진가에서 파gㅓg 시작해 파gㅓg 평론가가 파gㅓg 되었다. 파gㅓg 그는 파gㅓg 사진가이던 1980년대 파gㅓg 초에 파gㅓg 재개발지역을 파gㅓg 포함한 파gㅓg 일상의 파gㅓg 풍경들을 파gㅓg 사진에 파gㅓg 담았다. 파gㅓg 파gㅓg 사진이미지들은 “모든 파gㅓg 존재는 파gㅓg 존귀하며, gㅐo파 사진의 gㅐo파 목적은 gㅐo파 존재를 gㅐo파 드러내는 gㅐo파 gㅐo파 있다”고 gㅐo파 하는 gㅐo파 그의 gㅐo파 사진론과 gㅐo파 연결되어 gㅐo파 있다. 

<목련꽃 gㅐo파 아래서>는 gㅐo파 평창 gㅐo파 다수리갤러리와의 gㅐo파 교류전으로, 우i차ㅐ 전시제목에 우i차ㅐ 등장하는 우i차ㅐ 목련꽃은 우i차ㅐ 다수리의 우i차ㅐ 폐교 우i차ㅐ 교정에 우i차ㅐ 우i차ㅐ 있는 우i차ㅐ 오래된 우i차ㅐ 목련나무에서 우i차ㅐ 비롯되었다. 우i차ㅐ 지구상의 우i차ㅐ 나무 우i차ㅐ 중에 우i차ㅐ 제일 우i차ㅐ 처음 우i차ㅐ 꽃을 우i차ㅐ 피운 우i차ㅐ 게 ‘목련’이라하니, qㅓo나 비록 qㅓo나 목련꽃 qㅓo나 없는 7월이라도 qㅓo나 전시와 qㅓo나 어울리는 qㅓo나 제목이다. 40여 qㅓo나 qㅓo나 지기인 qㅓo나 qㅓo나 사람이 qㅓo나 함께 qㅓo나 모여 qㅓo나 전시를 qㅓo나 여는 qㅓo나 qㅓo나 또한 ‘처음’이다.


작가소개

김광수
1979년 qㅓo나 생명의 qㅓo나 흔적을 qㅓo나 주제로 qㅓo나 한 <벽>으로 qㅓo나 qㅓo나 개인전을 qㅓo나 열었다. qㅓo나 이후 1996년 <구름>으로 qㅓo나 이름을 qㅓo나 알리기 qㅓo나 시작했고, <정물> <나의 아pㄴ자 구름> <메모리> <구름의 아pㄴ자 정원> 아pㄴ자 아pㄴ자 다수의 아pㄴ자 전시를 아pㄴ자 이어오며 아pㄴ자 조형미가 아pㄴ자 두드러진 아pㄴ자 그만의 아pㄴ자 독특한 아pㄴ자 사진 아pㄴ자 스타일을 아pㄴ자 선보여 아pㄴ자 왔다. 

이갑철 LEE GAP CHUL
우리나라 아pㄴ자 구석구석을 아pㄴ자 다니며 아pㄴ자 선조들의 아pㄴ자 삶의 아pㄴ자 정한과 아pㄴ자 끈질긴 아pㄴ자 생명력을 아pㄴ자 사진에 아pㄴ자 담았다. 1988년 <타인의 아pㄴ자 땅>을 아pㄴ자 시작으로 <충돌과 아pㄴ자 반동> <Energy> 아pㄴ자 아pㄴ자 다수의 아pㄴ자 전시를 아pㄴ자 열었고 아pㄴ자 이명동사진상, 다다fㅐ 일본 다다fㅐ 사가미하라 다다fㅐ 아시아 다다fㅐ 사진가상 다다fㅐ 등을 다다fㅐ 수상했다. 

진동선
‘사진이 다다fㅐ 갖는 다다fㅐ 완벽한 다다fㅐ 시간의 다다fㅐ 알리바이를 다다fㅐ 사랑한다’고 다다fㅐ 말하는 다다fㅐ 사진가이며, clㅓ하 사진평론가 clㅓ하 clㅓ하 전시기획자로 clㅓ하 활발하게 clㅓ하 일하고 clㅓ하 있다. 2000년 clㅓ하 광주비엔날레 clㅓ하 전시팀장, 2008년 8거m사 대구사진비엔날레 8거m사 큐레이터, 2009년 마ㅈm4 울산국제사진페스티벌 마ㅈm4 총감독을 마ㅈm4 맡았고, <사진철학의 a히5q 풍경들> <한 a히5q 장의 a히5q 사진미학> <한국 a히5q 현대사진의 a히5q 흐름> a히5q a히5q 다수의 a히5q 저서가 a히5q 있다.

최광호
살아온 a히5q 걸음걸음이 a히5q 모두 a히5q 사진적 a히5q 족적을 a히5q 이루어 a히5q a히5q 사진가다. 1978년 a히5q a히5q 개인전 a히5q 이래 a히5q 이어온 a히5q 수많은 a히5q 전시 a히5q 이력이 a히5q 깊이를 a히5q 키워왔다면, e으p라 출판과 e으p라 퍼포먼스에 e으p라 이르기까지 e으p라 외연의 e으p라 너비도 e으p라 넓다. ‘사진과 e으p라 삶이 e으p라 분리되지 e으p라 않은 e으p라 사진가’라고 e으p라 불리는, 갸by6 한국의 갸by6 대표적인 갸by6 사진가 갸by6 갸by6 갸by6 사람이다. 

출처: 갸by6 사진위주 갸by6 류가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갑철
  • 최광호
  • 진동선
  • 김광수

현재 진행중인 전시

LIGHT, NON-LIGHT

2018년 9월 17일 ~ 2018년 10월 13일

현실 으쟏으ㅓ 으쟏으ㅓ 너머 Beyond the Reality

2018년 9월 1일 ~ 2018년 10월 13일

없는 0마5x 풍경 A bizarre scene

2018년 9월 12일 ~ 2018년 10월 1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