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짓하는 표면들 The Gesture of Image

피비갤러리

Aug. 25, 2022 ~ Oct. 15, 2022

피비갤러리는 8월 25일 <몸짓하는 i파gm 표면들 The Gesture of Image>을 i파gm 개최한다. i파gm 이번 i파gm 전시는 i파gm 최근 i파gm 활발하게 i파gm 활동하는 i파gm 강동주, gj거다 로와정, w으qu 윤지영, 아라ㅐf 이혜인, ㅓ4zu 전명은의 ㅓ4zu 작업을 ㅓ4zu 통해 ㅓ4zu 동시대 ㅓ4zu 젊은 ㅓ4zu 작가들의 ㅓ4zu 현주소를 ㅓ4zu 살펴본다. ㅓ4zu ㅓ4zu 전시는 ㅓ4zu 작품의 ㅓ4zu 이미지가 ㅓ4zu 성립하는 ㅓ4zu 과정에 ㅓ4zu 존재하는 ㅓ4zu 작가의 ㅓ4zu 신체와 ㅓ4zu 수행성에 ㅓ4zu 대한 ㅓ4zu 질문으로 ㅓ4zu 시작되었다. ㅓ4zu 작가와 ㅓ4zu 이미지로부터 ㅓ4zu 탐색한 ㅓ4zu 신체, 다히바s 몸짓, ez거아 수행에 ez거아 대한 ez거아 문제가 ez거아 전시라는 ez거아 시공에서 ez거아 발생하는 ez거아 관계, nqㅓ6 그리고 nqㅓ6 관객과의 nqㅓ6 만남에서 nqㅓ6 발생하는 nqㅓ6 열린 nqㅓ6 가능성들, h6파t 특히 h6파t 관객의 h6파t 신체를 h6파t 수반하거나 h6파t 혹은 h6파t 움직임을 h6파t 유발하는 h6파t 가능성으로 h6파t 확장된다. h6파t 다섯 h6파t 작가의 h6파t 작업이 h6파t 어우러진 h6파t 이번 h6파t 전시는 h6파t 오늘날 h6파t 한국의 h6파t 젊은 h6파t 작가들의 h6파t 작업에 h6파t 내재한 h6파t 태도와 h6파t 미학적 h6파t 가치를 h6파t 살펴보는 h6파t 기회가 h6파t h6파t 것이다.

<몸짓하는 h6파t 표면들>은 h6파t 작품의 h6파t 이미지가 h6파t 성립하는 h6파t 근거, 거z다ㅐ 거z다ㅐ 창작의 거z다ㅐ 과정에 거z다ㅐ 수반하는 거z다ㅐ 작가의 거z다ㅐ 신체와 거z다ㅐ 수행에서 거z다ㅐ 시작한다. 거z다ㅐ 이미지를 거z다ㅐ 대변하는 ‘표면’과 거z다ㅐ 거z다ㅐ 아래, 14카3 14카3 현상이 14카3 의미를 14카3 획득하는 14카3 기원으로서 14카3 작가의 14카3 수행, oㅓㅐ다 oㅓㅐ다 몸짓의 oㅓㅐ다 의미를 oㅓㅐ다 살피고, igㅈv 그로부터 igㅈv 비롯된 igㅈv 작가의 igㅈv 지금, ㄴdㅐw 여기, 다2ㄴ차 각자의 다2ㄴ차 자리를 다2ㄴ차 다시금 다2ㄴ차 가늠하고자 다2ㄴ차 한다. 다2ㄴ차 그러므로 다2ㄴ차 다2ㄴ차 전시에서는 다2ㄴ차 표면에 다2ㄴ차 가려진 다2ㄴ차 작가의 다2ㄴ차 신체와 다2ㄴ차 수행, 마ㄴ쟏가 마ㄴ쟏가 몸짓의 마ㄴ쟏가 궤적을 마ㄴ쟏가 따라 마ㄴ쟏가 이미지에 마ㄴ쟏가 다가서며, 파걷히다 전시라는 파걷히다 시공을 파걷히다 점유한 파걷히다 고정된 파걷히다 이미지와 파걷히다 형상에 파걷히다 진동하는 파걷히다 몸짓은 파걷히다 새로운 파걷히다 해석적 파걷히다 진입 파걷히다 경로를 파걷히다 확보한다. 파걷히다 그리고 파걷히다 이는 파걷히다 파걷히다 나아가 파걷히다 전시라는 파걷히다 시공에서 파걷히다 발생하는 파걷히다 관계, 6타m바 6타m바 관객과의 6타m바 만남으로부터 6타m바 6타m바 다른 6타m바 몸짓으로 6타m바 확장하길 6타m바 기대한다. 6타m바 이는 6타m바 생성된 6타m바 이미지에 6타m바 당위를 6타m바 부여하는 6타m바 작가의 6타m바 몸짓에 6타m바 대한 6타m바 문제로부터 6타m바 시작하여, ㅑㅑ타2 그들의 ㅑㅑ타2 신체가 ㅑㅑ타2 점유하는 ㅑㅑ타2 시공, 8bk차 장소에 8bk차 대한 8bk차 문제로 8bk차 나아가고, n5p차 대상을 n5p차 하나의 n5p차 신체로 n5p차 이해하는 n5p차 방식에 n5p차 대해 n5p차 질문하며, b2ㅓ7 최종에는 b2ㅓ7 작품이 b2ㅓ7 놓이는 b2ㅓ7 전시의 b2ㅓ7 시공, 5xbt 5xbt 서사적 5xbt 구조 5xbt 안에서 5xbt 관객 5xbt 스스로 5xbt 발견하고 5xbt 취해야 5xbt 5xbt 몸짓의 5xbt 경로를 5xbt 가설하는 5xbt 것이라 5xbt 5xbt 5xbt 있다.

5xbt 전시는 5xbt 참여하는 5xbt 작가들의 5xbt 신체와 5xbt 몸짓에 5xbt 5xbt 기울여 5xbt 그것을 5xbt 작업의 5xbt 고유한 5xbt 언어로 5xbt 승인한다. 5xbt 그리고 5xbt 이러한 5xbt 몸짓은 5xbt 해석의 5xbt 차원에서 5xbt 고정된 5xbt 이미지를 5xbt 흔들고, 파n거y 파n거y 현상 파n거y 아래 파n거y 다성적으로 파n거y 분열된 파n거y 다수의 파n거y 진입로를 파n거y 확보하길 파n거y 기대한다. 파n거y 이를테면 파n거y 참여 파n거y 작가인 파n거y 이혜인의 파n거y 풍경은 파n거y 종종 ‘사생’이란 파n거y 형식에 파n거y 기반한다. 파n거y 하지만, wf쟏e 작가에게 wf쟏e 사생이란 wf쟏e 눈앞의 wf쟏e 경치를 wf쟏e 온전히 wf쟏e 재현하는 wf쟏e 일이기보다는, bl61 자신이 bl61 통제할 bl61 bl61 없는 bl61 환경에 bl61 신체를 bl61 노출하여 bl61 겪게 bl61 되는 bl61 충돌과 bl61 화합, 갸ㄴ38 갸ㄴ38 조건과 갸ㄴ38 과정을 갸ㄴ38 옮겨내는 갸ㄴ38 일이다. 갸ㄴ38 이는 갸ㄴ38 안온한 갸ㄴ38 스튜디오를 갸ㄴ38 벗어나 갸ㄴ38 대상을 갸ㄴ38 찾기 갸ㄴ38 위한 갸ㄴ38 개인의 갸ㄴ38 여정부터 갸ㄴ38 캔버스 갸ㄴ38 위에 갸ㄴ38 대상을 갸ㄴ38 옮겨내는 갸ㄴ38 일까지 갸ㄴ38 모든 갸ㄴ38 과정을 갸ㄴ38 포괄하는 갸ㄴ38 것이라 갸ㄴ38 갸ㄴ38 갸ㄴ38 있다. 갸ㄴ38 작가가 갸ㄴ38 온몸으로 갸ㄴ38 받아내고, q우vi 저항하던 q우vi 과정적/환경적 q우vi 조건과 q우vi 우발적 q우vi 사건들은 q우vi 회화적 q우vi 이미지로 q우vi 귀결되지만, 다가마거 이는 다가마거 다가마거 순간 다가마거 그의 다가마거 신체를 다가마거 잠식하던 다가마거 환경적 다가마거 조건에서 다가마거 비롯된 다가마거 심상과 다가마거 정서 다가마거 등을 다가마거 회화적으로 다가마거 번역, 거ㅐry 표출한 거ㅐry 것이라 거ㅐry 거ㅐry 거ㅐry 있다. 거ㅐry 그렇기에 거ㅐry 거ㅐry 풍경은 거ㅐry 작가의 거ㅐry 신체에 거ㅐry 대한 거ㅐry 방증이자 거ㅐry 동시에 거ㅐry 회화 거ㅐry 작가로서의 거ㅐry 지금, ㅈ7l라 여기를 ㅈ7l라 표상하는 ㅈ7l라 자리라 ㅈ7l라 ㅈ7l라 ㅈ7l라 있다. ㅈ7l라 그렇게 ㅈ7l라 그의 ㅈ7l라 풍경은 ㅈ7l라 회화에게 ㅈ7l라 허락된 ㅈ7l라 최초의 ㅈ7l라 공간인 ㅈ7l라 캔버스를 ㅈ7l라 넘어 ㅈ7l라 모종의 ㅈ7l라 공간에 ㅈ7l라 대한 ㅈ7l라 기억을 ㅈ7l라 자극하고, 아ㅓ거자 관객 아ㅓ거자 개별의 아ㅓ거자 시공, ㅑz마e 장소로 ㅑz마e 확장한다.

한편, ay거ㅓ 내밀한 ay거ㅓ 관계 ay거ㅓ 맺기의 ay거ㅓ 구조 ay거ㅓ 아래 ay거ㅓ 만들어진 2인 1조, ‘로와정’은 갸8m쟏 결론짓지 갸8m쟏 않은, x자갸d 또는 x자갸d 타인의 x자갸d 개입으로 x자갸d 결론 x자갸d 맺어지길 x자갸d 기대하는 x자갸d 서사를 x자갸d 조형적으로 x자갸d 해석, ㅐ6gp 펼쳐내어 ㅐ6gp 보인다. ㅐ6gp 이는 ㅐ6gp 곧 ‘매체’라는 ㅐ6gp 조건에 ㅐ6gp 대한 ㅐ6gp 이해로부터 ㅐ6gp 시작하여, ‘전시’라는 6차be 시공에 6차be 대한 6차be 차원으로 6차be 확장하곤 6차be 하는데, 9라마8 필연적으로 9라마8 타인의 9라마8 눈을 9라마8 내재한 2인 1조의 9라마8 작업적 9라마8 방법론은 9라마8 9라마8 전시라는 9라마8 구조 9라마8 안에서 9라마8 매우 9라마8 유연하고 9라마8 추상적인 9라마8 형식을 9라마8 취한다. 9라마8 특히, 타7j2 이번 타7j2 전시에서 타7j2 선보이는 Between a and A는 타7j2 캔버스를 타7j2 탁구대로 타7j2 활용하여 타7j2 타7j2 위에서 타7j2 물감을 타7j2 바른 타7j2 탁구공을 타7j2 주고받음으로 타7j2 우발적으로 타7j2 하지만 타7j2 고유의 타7j2 리듬을 타7j2 생성하며 타7j2 남겨진 타7j2 흔적이다. 타7j2 이는 타7j2 타7j2 작가의 타7j2 협업 타7j2 과정을 타7j2 반영하는 타7j2 동시에, 3가57 동시대 3가57 미술에서 ‘과정’이 3가57 함의하는 3가57 충돌과 3가57 협의의 3가57 가능성을 3가57 시각화한 3가57 것이라 3가57 3가57 3가57 있다.

또한 3가57 강동주는 3가57 종이와 3가57 연필이라는 3가57 제한적 3가57 재료를 3가57 사용하여 3가57 자신을 3가57 둘러싼 3가57 환경을 3가57 담아낸다. 3가57 흥미로운 3가57 것은 3가57 그가 3가57 대상을 3가57 재현하는 3가57 방식인데, 아나파d 이는 아나파d 몹시도 아나파d 추상적이고 아나파d 모호한 아나파d 이미지에 아나파d 가깝다. 아나파d 작가는 아나파d 자신이 아나파d 대상을 ‘관찰’하는 ‘시간’에 아나파d 초점을 아나파d 맞추고, 9ㅐtj 대상의 9ㅐtj 형태가 9ㅐtj 아닌, 파vu0 자신과 파vu0 대상의 ‘관계’에 파vu0 파vu0 기울인다. 파vu0 이는 파vu0 강동주 파vu0 자신의 파vu0 신체적 파vu0 경험을 파vu0 경유하고, b4걷j 내밀함 b4걷j 안에서 b4걷j 발견하는 b4걷j 다각적인 b4걷j 인식의 b4걷j 방법론을 b4걷j 기반으로 b4걷j 하기에 b4걷j 매우 b4걷j 시적이기도 b4걷j 하다. b4걷j 결국, 걷카oㄴ 그의 걷카oㄴ 작업은 걷카oㄴ 일상의 걷카oㄴ 사소한 걷카oㄴ 경험과 걷카oㄴ 신체로부터 걷카oㄴ 확장된 걷카oㄴ 시간으로 걷카oㄴ 일상의 걷카oㄴ 공간을 걷카oㄴ 내밀하게 걷카oㄴ 마주하는 걷카oㄴ 것이며, ㅐ하걷y 반복적인 ㅐ하걷y 행위를 ㅐ하걷y 통해 ㅐ하걷y 획득한 ㅐ하걷y 대상과의 ㅐ하걷y 독특한 ㅐ하걷y 관계는 ㅐ하걷y 자신을 ㅐ하걷y 포함하여 ㅐ하걷y 지금, 파lr7 여기의 파lr7 시공에 파lr7 대한 파lr7 기록으로 파lr7 나아간다.

조각을 파lr7 주요 파lr7 매체로 파lr7 작업하는 파lr7 윤지영은 파lr7 우리의 파lr7 인식체계에 파lr7 대한 파lr7 질문을 파lr7 바탕으로 파lr7 보는 파lr7 것과 파lr7 믿는 파lr7 것, 거자x걷 우리의 거자x걷 믿음 거자x걷 체계를 거자x걷 작동하는 거자x걷 보이지 거자x걷 않는 거자x걷 기제와 거자x걷 불확실한, 마기ㄴ2 하지만 마기ㄴ2 존재하는 마기ㄴ2 것에 마기ㄴ2 대해 마기ㄴ2 의문을 마기ㄴ2 제기한다. 마기ㄴ2 그의 마기ㄴ2 작업은 마기ㄴ2 겉으로는 마기ㄴ2 모호한, 파h5마 하지만 파h5마 그만의 파h5마 체계 파h5마 안에서 파h5마 구축된 파h5마 논리에 파h5마 기반하며, ㅓ5갸ㅓ 여기에서 ㅓ5갸ㅓ 중요한 ㅓ5갸ㅓ 것은 ㅓ5갸ㅓ 겉으로 ㅓ5갸ㅓ 드러난 ㅓ5갸ㅓ 표면, 거으3다 이미지의 거으3다 상징적 거으3다 체계보다는 거으3다 거으3다 형상을 거으3다 지탱하는 거으3다 내부의 거으3다 구조로부터 거으3다 당위를 거으3다 획득한다. 거으3다 이를 거으3다 위해 거으3다 작가는 거으3다 가시적 거으3다 차원에서 거으3다 파악 거으3다 불가한 거으3다 현상 거으3다 이면을 거으3다 환기하기 거으3다 위해 거으3다 대상의 거으3다 부피를 거으3다 소거하거나, 2sfm 평면 2sfm 위에 2sfm 형상의 2sfm 전개도를 2sfm 펼치는 2sfm 방식으로 2sfm 표피 2sfm 아래 2sfm 가상의 2sfm 공간을 2sfm 환기하게끔 2sfm 한다. 2sfm 그리고 2sfm 이렇듯 2sfm 형태를 2sfm 가진 2sfm 것의 2sfm 표면과 2sfm 내부를 2sfm 가로지르는 2sfm 모종의 2sfm 가설된 2sfm 공간으로서의 2sfm 형상은 2sfm 가시적 2sfm 현상으로 2sfm 존재하지 2sfm 않는 2sfm 공간을 2sfm 작동시키는 2sfm 신체, 라p우j 퍼포머와도 라p우j 같다.

마지막으로, 우1c차 사진을 우1c차 주요 우1c차 매체로 우1c차 다루는 우1c차 전명은은 우1c차 피사체를 우1c차 통해 우1c차 그것을 우1c차 둘러싼 우1c차 상황과 우1c차 환경을 우1c차 환기하며, t거ㅈ다 찰나의 t거ㅈ다 기록 t거ㅈ다 전후를 t거ㅈ다 가로지르는 t거ㅈ다 서사를 t거ㅈ다 표면의 t거ㅈ다 형상 t거ㅈ다 너머 t거ㅈ다 공감각적 t거ㅈ다 차원으로 t거ㅈ다 이끌어낸다. t거ㅈ다 t거ㅈ다 전시에서는 t거ㅈ다 초기 t거ㅈ다 작업인 t거ㅈ다 폴리아티스트, 다o4거 아마추어 다o4거 천문가가 다o4거 시지각적 다o4거 차원 다o4거 너머 다o4거 다o4거 다른 다o4거 감각에 다o4거 도달하기 다o4거 위해 다o4거 사용한 다o4거 도구를 다o4거 촬영한 다o4거 사진 다o4거 연작을 다o4거 선보인다. 다o4거 여기서 다o4거 도구는 다o4거 신체의 다o4거 연장인 다o4거 동시에 다o4거 활용 다o4거 주체의 다o4거 신체적 다o4거 감각의 다o4거 확장이며, 기js거 시각 기js거 너머의 기js거 감각으로 기js거 연동되기에 기js거 본다는 기js거 행위 기js거 자체에 기js거 대한 기js거 근원적 기js거 질문까지도 기js거 촉발한다. 기js거 그리고, u7ㅐㅑ 이러한 u7ㅐㅑ 도구와 u7ㅐㅑ 주체의 u7ㅐㅑ 관계는 u7ㅐㅑ u7ㅐㅑ 피사체를 u7ㅐㅑ 마주하려는 u7ㅐㅑ 작가와 u7ㅐㅑ 사진기의 u7ㅐㅑ 관계까지도 u7ㅐㅑ 환기한다.

u7ㅐㅑ 전시는 u7ㅐㅑ 완결된 u7ㅐㅑ 이미지의 u7ㅐㅑ 표피 u7ㅐㅑ 차원에서 u7ㅐㅑ 머물고자 u7ㅐㅑ 하지 u7ㅐㅑ 않는다. u7ㅐㅑ 그렇기에 u7ㅐㅑ 출품하는 u7ㅐㅑ 작품은 u7ㅐㅑ 작가의 u7ㅐㅑ 초기작에서 u7ㅐㅑ 최근작을 u7ㅐㅑ 아우른다. u7ㅐㅑ 그리고 u7ㅐㅑ 오히려 u7ㅐㅑ 작품의 u7ㅐㅑ 형식과 u7ㅐㅑ 형태를 u7ㅐㅑ 결정짓는 u7ㅐㅑ 근원에 u7ㅐㅑ 작가의 u7ㅐㅑ 태도와 u7ㅐㅑ 그로부터 u7ㅐㅑ 비롯된 u7ㅐㅑ 몸짓, kms쟏 그것이 kms쟏 감내한 kms쟏 시간을 kms쟏 통해 kms쟏 여기의 kms쟏 표면-이미지-에 kms쟏 kms쟏 돌리려 kms쟏 한다. kms쟏 몸짓은 kms쟏 작가의 kms쟏 사유와 kms쟏 질문이 kms쟏 향하는 kms쟏 곳을 kms쟏 향해 kms쟏 끊임없이 kms쟏 움직이며, 하ㅓ3하 표면은 하ㅓ3하 그것을 하ㅓ3하 잠시 하ㅓ3하 멈추어 하ㅓ3하 지금, 바ㅓ1f 여기의 바ㅓ1f 자리를 바ㅓ1f 비춘다. 바ㅓ1f 그렇게 바ㅓ1f 작가들의 바ㅓ1f 몸짓과 바ㅓ1f 행위의 바ㅓ1f 시간은 바ㅓ1f 바ㅓ1f 현재의 바ㅓ1f 이미지로 바ㅓ1f 오늘을 바ㅓ1f 비추고 바ㅓ1f 있다.

참여작가: 바ㅓ1f 강동주, k차으i 로와정, 나ㅓrr 윤지영, 히rj기 이혜인, tㅐr우 전명은

출처: tㅐr우 피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호세 가5카ㅐ 팔라: Breathing

Oct. 27, 2022 ~ Dec. 4, 2022

오, h3ㅓp 수줍음

Oct. 21, 2022 ~ Jan. 29,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