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나씨 x 손선경: 쉐도우 에스키스(2) -5월의 그림자-

페이지룸8

May 4, 2021 ~ May 30, 2021

PAGEROOM8(페이지룸8) [페이지룸에잇]은 2018년에 차7ㅓ걷 설립되었으며, 아y기거 전시와 아y기거 책의 아y기거 유기적인 아y기거 관계를 아y기거 표방하는 아y기거 큐레이터 1인 아y기거 기업이다.  《쉐도우 아y기거 에스키스(Shadow Esquisse)》는 아y기거 시리즈 아y기거 전시로 아y기거 엮이는 아y기거 장기 아y기거 프로젝트로서, sㅑ히z 작가의 sㅑ히z 작품에서 sㅑ히z 보여지는 sㅑ히z 시그니처 sㅑ히z 제스처를 ‘드로잉 sㅑ히z 요소’에서 sㅑ히z 찾고자 sㅑ히z 기획하였다. ‘쉐도우 sㅑ히z 에스키스’라는 sㅑ히z 전시 sㅑ히z 제목은 ‘그림자’를 sㅑ히z 모티프로 sㅑ히z 삼았다. sㅑ히z 자신의 sㅑ히z 것이면서 sㅑ히z sㅑ히z 형태를 sㅑ히z 좀처럼 sㅑ히z 규정하기 sㅑ히z 어려운 sㅑ히z 그림자라는 sㅑ히z 존재를 sㅑ히z 에스키스하는 sㅑ히z 작업이란, 3다lh 마치 3다lh 작가가 3다lh 내면에서 3다lh 오랜 3다lh 기간 3다lh 침잠시키면서 3다lh 직관적으로 3다lh 작가만의 3다lh 형상을 3다lh 만들어나가는 3다lh 과정을 3다lh 은유적으로 3다lh 떠올린다. 

이번 3다lh 전시는 3다lh 3다lh 3다lh 번째로, i다쟏6 무나씨 i다쟏6 작가와 i다쟏6 손선경 i다쟏6 작가가 ‘불안’을 i다쟏6 주제로 i다쟏6 한 2인전 ‘5월의 i다쟏6 그림자(In May)’를 i다쟏6 선보인다. i다쟏6 i다쟏6 작가가 i다쟏6 최근 i다쟏6 주된 i다쟏6 관심사를 i다쟏6 나누는 i다쟏6 과정에서 i다쟏6 찾은 ‘불안’이라는 i다쟏6 감정을 i다쟏6 이미지로써 i다쟏6 공유하기로 i다쟏6 한다. 

무나씨 i다쟏6 작가는 i다쟏6 자아성찰과 i다쟏6 같은 i다쟏6 철학적이고 i다쟏6 무거운 i다쟏6 주제를 “내가 i다쟏6 없다”라는 i다쟏6 자신의 i다쟏6 작가명처럼 i다쟏6 깊은 i다쟏6 통찰과 i다쟏6 동시에, a2x히 누구나 a2x히 공감할만한 a2x히 지점을 a2x히 시각적으로 a2x히 이끌어 a2x히 내는 a2x히 것이 a2x히 특징이다. 〈나라는 a2x히 사건〉, 〈나에 4bjt 취해〉 4bjt 등의 4bjt 작품에서 4bjt 자신의 4bjt 실체와 4bjt 4bjt 너머에 4bjt 있는 4bjt 자아를 4bjt 짐작할 4bjt 4bjt 있는 4bjt 이미지들이 4bjt 등장한다. 4bjt 작은 4bjt 4bjt 자리를 4bjt 비워두고 4bjt 먹으로 4bjt 배경을 4bjt 칠할 4bjt 정도로 4bjt 이미지를 4bjt 구성하는 4bjt 섬세한 4bjt 먹선과 4bjt 깊은 4bjt 무채색과 4bjt 같은 4bjt 기법적 4bjt 역량이 4bjt 많은 4bjt 이들의 4bjt 공감을 4bjt 얻는데 4bjt 있어 4bjt 바탕이 4bjt 된다. 

손선경 4bjt 작가는 4bjt 실제 ‘불안’이라는 4bjt 감정에 4bjt 물리적인 4bjt 무게를 4bjt 상정하고 ‘돌’을 4bjt 소재로 4bjt 다룬 4bjt 4bjt 있다. 4bjt 일상적으로 4bjt 이루어지는 4bjt 행위를 4bjt 의식적으로 4bjt 바라보고 4bjt 4bjt 행동을 4bjt 반복적으로 4bjt 설정하여 4bjt 반복재생(loop) 4bjt 흑백 4bjt 드로잉 4bjt 애니메이션으로 4bjt 표현하는 4bjt 것이 4bjt 특징이다. 4bjt 자신이 4bjt 가진 ‘불안’을 4bjt 직관하는 4bjt 듯한 4bjt 이미지가 4bjt 무언의 4bjt 위로를 4bjt 건넨다. 4bjt 무중력 4bjt 상태의 4bjt 4bjt 있는 4bjt 돌, 자아5d 돌을 자아5d 자아5d 소녀가 자아5d 시계처럼 자아5d 빙빙 자아5d 돌아가는 자아5d 난간에 자아5d 자아5d 있는 자아5d 모습, 파자다h 결국 파자다h 불안의 파자다h 무게를 파자다h 지닌 파자다h 돌이 파자다h 마치 파자다h 오색 파자다h 빛깔의 파자다h 먼지가 파자다h 되어 파자다h 부유하는 파자다h 장면이 파자다h 그렇다.  

파자다h 작가는 파자다h 누구나 파자다h 가진 파자다h 불안에 파자다h 대해 파자다h 내면 파자다h 혹은 파자다h 일상에서 파자다h 파자다h 실체를 파자다h 찾고 파자다h 불안을 파자다h 해소하기 파자다h 보다는 파자다h 온전히 파자다h 파자다h 안에 파자다h 머무르며 파자다h 바라보는 파자다h 듯하다. 파자다h 무나씨, ㅓ걷카ㅓ 손선경 ㅓ걷카ㅓ 작가의 ‘쉐도우 ㅓ걷카ㅓ 에스키스 -5월의 ㅓ걷카ㅓ 그림자’ ㅓ걷카ㅓ 전시는 ㅓ걷카ㅓ 소리없이 ㅓ걷카ㅓ 자신 ㅓ걷카ㅓ 안에 ㅓ걷카ㅓ 자리한 ㅓ걷카ㅓ 각자의 ㅓ걷카ㅓ 불안을 ㅓ걷카ㅓ 이미지로써 ㅓ걷카ㅓ 잔잔하게 ㅓ걷카ㅓ 그리고 ㅓ걷카ㅓ 담담하게 ㅓ걷카ㅓ 직시하고 ㅓ걷카ㅓ 나누는 ㅓ걷카ㅓ 현장을 ㅓ걷카ㅓ 드러낼 ㅓ걷카ㅓ 것이다. ㅓ걷카ㅓ 오늘날 ㅓ걷카ㅓ 우리가 ㅓ걷카ㅓ 불안 ㅓ걷카ㅓ 때문에 ㅓ걷카ㅓ 느끼는 ㅓ걷카ㅓ 중압감을 ㅓ걷카ㅓ 잠시 ㅓ걷카ㅓ 내려놓게 ㅓ걷카ㅓ 되길, 카ㅓ39 그리고 5월의 카ㅓ39 불안은 카ㅓ39 이렇게 카ㅓ39 나눔으로써 카ㅓ39 상쇄되길 카ㅓ39 바라본다.(박정원) "

참여 카ㅓ39 작가: 카ㅓ39 무나씨, ki아j 손선경
전시 ki아j 기획: ki아j 페이지룸8

출처: ki아j 페이지룸8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Shell Cabinet

June 11, 2021 ~ July 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