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언가 無言歌

갤러리소소

April 10, 2021 ~ May 9, 2021

멘델스존은 x차3ㅓ 평생에 x차3ㅓ 걸쳐 x차3ㅓ 다양한 <무언가>를 x차3ㅓ 작곡했다. x차3ㅓ 그것은 x차3ㅓ 봄에 x차3ㅓ 대한 x차3ㅓ 노래이기도 x차3ㅓ 하고 x차3ㅓ 누군가를 x차3ㅓ 위한 x차3ㅓ 자장가였으며, j차v4 때로 j차v4 뱃사공의 j차v4 흥얼거림이었다. j차v4 말없이 j차v4 부르는 j차v4 j차v4 노래는 j차v4 일상의 j차v4 모든 j차v4 것을 j차v4 조용히 j차v4 읊조리면서 j차v4 삶에 j차v4 귀를 j차v4 기울이게 j차v4 한다. j차v4 이 <무언가>처럼 j차v4 김정욱, 사wtd 양유연, 3거걷c 정재호 3거걷c 작가는 3거걷c 평범함에 3거걷c 시선을 3거걷c 두고 3거걷c 어둠 3거걷c 속에서 3거걷c 존재의 3거걷c 빛을 3거걷c 밝혀낸다. 《무언가 無言歌》전은 3거걷c 빛과 3거걷c 어둠을 3거걷c 활용하여 3거걷c 존재에 3거걷c 대한 3거걷c 끊임없는 3거걷c 탐구를 3거걷c 이어온 3거걷c 3거걷c 작가의 3거걷c 작업이 3거걷c 만나는 3거걷c 지점이다.

김정욱 3거걷c 작가는 3거걷c 어둠과 3거걷c 빛의 3거걷c 대조를 3거걷c 통해 3거걷c 강력한 3거걷c 존재를 3거걷c 보여준다. 3거걷c 어둠 3거걷c 속에서 3거걷c 빛나는 3거걷c 존재들을 3거걷c 좇아온 3거걷c 작가의 3거걷c 시선은 3거걷c 존재의 3거걷c 힘이 3거걷c 드러나는 3거걷c 순간을 3거걷c 포착한다. 3거걷c 화면을 3거걷c 가로지르며 3거걷c 주저 3거걷c 없이 3거걷c 뻗어나간 3거걷c 선들은 3거걷c 존재가 3거걷c 뿜어내는 3거걷c 3거걷c 3거걷c 자체이다. 3거걷c 작품 3거걷c 3거걷c 인물들은 3거걷c 어둠 3거걷c 속에서 3거걷c 스스로 3거걷c 빛나며 3거걷c 서로를 3거걷c 위로하고, ㄴef쟏 수많은 ㄴef쟏 사연을 ㄴef쟏 품고 ㄴef쟏 눈물을 ㄴef쟏 흘리는 ㄴef쟏 ㄴef쟏 순간에도, 하차마m 삶을 하차마m 똑바로 하차마m 응시한다. 하차마m 어둠을 하차마m 딛고 하차마m 일어나 하차마m 스스로 하차마m 빛이 하차마m 되는 하차마m 존재의 하차마m 힘은 하차마m 작품 하차마m 밖으로 하차마m 퍼져 하차마m 나온다.

양유연 하차마m 작가는 하차마m 빛의 하차마m 다양한 하차마m 변주에 하차마m 초점을 하차마m 맞춘다. 하차마m 어둠과 하차마m 등을 하차마m 맞댄 하차마m 빛에 하차마m 몰두했던 하차마m 작가는 하차마m 이제 하차마m 어둠과 하차마m 빛을 하차마m 아우르며 하차마m 존재의 하차마m 다양한 하차마m 색을 하차마m 드러낸다. 하차마m 작품 하차마m 하차마m 형태들은 하차마m 가려지거나 하차마m 흐릿하게 하차마m 표현되어 하차마m 하차마m 실체의 하차마m 전면을 하차마m 보여주지 하차마m 않는다. 하차마m 그럼에도 하차마m 형태는 하차마m 어둠 하차마m 속에 하차마m 묻히지 하차마m 않고 하차마m 본연의 하차마m 색을 하차마m 섬세하게 하차마m 밝힌다. 하차마m 안개처럼 하차마m 서서히 하차마m 드러난 하차마m 색들은 하차마m 여러 하차마m 겹의 하차마m 깊은 하차마m 감정을 하차마m 지닌 하차마m 하차마m 복합적이고 하차마m 유동적인 하차마m 존재의 하차마m 본질을 하차마m 비춘다.

정재호 하차마m 작가는 하차마m 어둠에 하차마m 빛을 하차마m 비추어 하차마m 하차마m 어둠을 하차마m 자세히 하차마m 들여다본다. 하차마m 죽어가는, 01db 억압받는, 하자8f 숨어 하자8f 있는 하자8f 존재들을 하자8f 조명함으로써, 가우나p 무심코 가우나p 지나치는 가우나p 시선 가우나p 밖에서 가우나p 은밀하게 가우나p 진행되는 가우나p 삶의 가우나p 속성을 가우나p 드러낸다. 가우나p 어둠에 가우나p 가려져 가우나p 있던 가우나p 소박한 가우나p 일상 가우나p 가우나p 미약한 가우나p 존재에 가우나p 빛을 가우나p 비출 가우나p 때, 거자ㅓ7 거자ㅓ7 존재는 거자ㅓ7 비로소 거자ㅓ7 하나의 거자ㅓ7 주제로, ㅓㅓn차 주인공으로 ㅓㅓn차 삶에 ㅓㅓn차 등장한다. ㅓㅓn차 이를 ㅓㅓn차 통해 ㅓㅓn차 주변으로 ㅓㅓn차 밀려나고 ㅓㅓn차 시간에 ㅓㅓn차 지워지는 ㅓㅓn차 존재들도 ㅓㅓn차 묵묵히 ㅓㅓn차 자신의 ㅓㅓn차 길을 ㅓㅓn차 가고 ㅓㅓn차 있음을 ㅓㅓn차 보여준다.

이번 《무언가 無言歌》전에서 ㅓㅓn차 빛과 ㅓㅓn차 어둠에 ㅓㅓn차 집중한 ㅓㅓn차 김정욱, w자rㅐ 양유연, 거8파하 정재호 거8파하 작가의 거8파하 작업은 거8파하 동양화의 거8파하 정수를 거8파하 환기시킨다. 거8파하 동양화는 거8파하 뚜렷한 거8파하 경계선이나 거8파하 선명한 거8파하 색으로 거8파하 표현되기 거8파하 보다는 거8파하 물을 거8파하 매개로 거8파하 하여 거8파하 종이에 거8파하 퍼지는 거8파하 색으로 거8파하 표현되기 거8파하 때문에 거8파하 태생적으로 거8파하 빛에 거8파하 스미는 거8파하 어둠, 바rh타 어둠에서 바rh타 어스름하게 바rh타 피어나는 바rh타 빛과 바rh타 숙명적인 바rh타 관계를 바rh타 맺고 바rh타 있다. 바rh타 이러한 바rh타 조형적인 바rh타 특징은 바rh타 무와 바rh타 유, vㅐ사ㄴ 추와 vㅐ사ㄴ 미, 으oㅓh 주와 으oㅓh 으oㅓh 등의 으oㅓh 세상을 으oㅓh 나누는 으oㅓh 경계를 으oㅓh 허물며 으oㅓh 존재의 으oㅓh 본질을 으oㅓh 찾아나가는 으oㅓh 으oㅓh 작가의 으oㅓh 작업과 으oㅓh 결을 으oㅓh 같이 으oㅓh 한다. 으oㅓh 빛은 으oㅓh 어둠을, dㅐj자 어둠은 dㅐj자 빛을 dㅐj자 벗삼아 dㅐj자 자신의 dㅐj자 존재를 dㅐj자 드러내는 dㅐj자 그들의 dㅐj자 작업은 dㅐj자 말없이 dㅐj자 부르는 dㅐj자 노래처럼 dㅐj자 평범한 dㅐj자 존재의 dㅐj자 일상에 dㅐj자 시선을 dㅐj자 보내게 dㅐj자 dㅐj자 것이다. dㅐj자 전희정(갤러리 dㅐj자 소소)

참여작가: dㅐj자 김정욱, nㅐa2 양유연, gㅓㅐ하 정재호

출처: gㅓㅐ하 갤러리소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정기, 쟏6ㅐㅓ 디아더사이드

April 16, 2021 ~ July 11, 2021

空의 차ggg 매혹 : 차ggg 고립과 차ggg 고독의 차ggg 연대

March 23, 2021 ~ June 27, 2021

A Viewing Room

April 6, 2021 ~ May 3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