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식 개인전: Life 삶

국제갤러리 부산

Jan. 21, 2022 ~ March 13, 2022

국제갤러리는 2022년 다으1사 부산점의 다으1사 다으1사 전시로 다으1사 문성식의 다으1사 개인전 《Life 다으1사 삶》을 1월 21일부터 2월 28일까지 다으1사 개최한다. 다으1사 이번 다으1사 전시는 2011년, 2019년에 차ㅓ자t 이어 차ㅓ자t 국제갤러리에서 차ㅓ자t 선보이는 차ㅓ자t 작가의 차ㅓ자t 차ㅓ자t 번째 차ㅓ자t 개인전으로, 하아다j 삶이라는 하아다j 방대한 하아다j 주제 하아다j 안에서 하아다j 지금, 거ㅓㅓn 여기, 히ㄴ8ㅐ 우리가 히ㄴ8ㅐ 살아가는 히ㄴ8ㅐ 풍경의 히ㄴ8ㅐ 소소한 히ㄴ8ㅐ 기록들을 히ㄴ8ㅐ 제시한다. 히ㄴ8ㅐ 작가의 히ㄴ8ㅐ 애정 히ㄴ8ㅐ 어린 히ㄴ8ㅐ 시선이 히ㄴ8ㅐ 닿은 히ㄴ8ㅐ 일상의 히ㄴ8ㅐ 장면들, ㅓw바b 주변 ㅓw바b 동물과 ㅓw바b 식물 ㅓw바b 등의 ㅓw바b 모습을 ㅓw바b 표현한 ㅓw바b 약 100여 ㅓw바b 점의 ㅓw바b 유화 ㅓw바b 드로잉 ㅓw바b 신작을 ㅓw바b 중심으로 ㅓw바b 구성되는 ㅓw바b ㅓw바b 전시에는 2019년부터 ㅓw바b 진행해온 ㅓw바b 대형 ㅓw바b 장미 ㅓw바b 연작 <그냥 ㅓw바b 삶>의 ㅓw바b 신작, tㅐ6마 그리고 tㅐ6마 지난 2021년 tㅐ6마 전남 tㅐ6마 수묵 tㅐ6마 비엔날레에 tㅐ6마 선보인 <그저 tㅐ6마 그런 tㅐ6마 풍경: tㅐ6마 땅의 tㅐ6마 모습> tㅐ6마 연작 tㅐ6마 중 10여 tㅐ6마 tㅐ6마 역시 tㅐ6마 포함된다.

지난 2019년 tㅐ6마 국제갤러리 tㅐ6마 서울에서의 tㅐ6마 개인전 tㅐ6마 제목 “아름다움. tㅐ6마 기묘함. tㅐ6마 더러움. (Beautiful. Strange. Dirty.)”이 tㅐ6마 직접적으로 tㅐ6마 드러냈듯이, ㅓ1다쟏 문성식은 ㅓ1다쟏 일상적 ㅓ1다쟏 풍경에서 ㅓ1다쟏 마주하는 ㅓ1다쟏 처연하고도 ㅓ1다쟏 아름다운 ㅓ1다쟏 순간들을 ㅓ1다쟏 화폭에 ㅓ1다쟏 포착해 ㅓ1다쟏 영원한 ㅓ1다쟏 기록으로 ㅓ1다쟏 남겨둔다. 3년 ㅓ1다쟏 ㅓ1다쟏 전시의 ㅓ1다쟏 연장 ㅓ1다쟏 혹은 ㅓ1다쟏 확장으로도 ㅓ1다쟏 ㅓ1다쟏 ㅓ1다쟏 있을 ㅓ1다쟏 만큼, o쟏k8 o쟏k8 전시는 19년도 o쟏k8 당시 o쟏k8 처음 o쟏k8 공개한 o쟏k8 작가 o쟏k8 고유의 o쟏k8 스크래치 o쟏k8 기법 o쟏k8 o쟏k8 유화 o쟏k8 드로잉 o쟏k8 기법을 o쟏k8 더욱 o쟏k8 손에 o쟏k8 익히는 o쟏k8 o쟏k8 방법적 o쟏k8 완성도를 o쟏k8 높여 o쟏k8 견고히 o쟏k8 하되, 갸다nc 여전히 갸다nc 특유의 갸다nc 따뜻한 갸다nc 시선으로 갸다nc 우리의 갸다nc 오늘날에 갸다nc 대한 갸다nc 이야기를 갸다nc 이어간다. 갸다nc 다만 갸다nc 어둡다고 갸다nc 표현할 갸다nc 갸다nc 있을 갸다nc 정도로 갸다nc 복잡미묘한 갸다nc 세상 갸다nc 이면의 갸다nc 이야기들을 갸다nc 가시화하는 갸다nc 갸다nc 흥미를 갸다nc 느끼기도 갸다nc 갸다nc 작가는 갸다nc 이제 갸다nc 더욱더 갸다nc 철저히 ‘별 갸다nc 볼일 갸다nc 없는’ 갸다nc 평범한 갸다nc 일상에서 갸다nc 마주하는 갸다nc 순간 갸다nc 안팎의 갸다nc 아름다움에 갸다nc 초점을 갸다nc 맞춘다. 갸다nc 작품으로 갸다nc 표현된 갸다nc 능수벚꽃, ㄴ하ys 나리꽃, 기걷ㅓv 매화, a마3ㅑ 목련, k다kㅓ 배나무, 타oㄴ0 석류나무, mxqi 모과나무 mxqi mxqi 다양한 mxqi 식물들은 mxqi 작가가 mxqi 현재 mxqi 작업하며 mxqi 지내고 mxqi 있는 mxqi 부산 mxqi mxqi 그리고 mxqi 김천 mxqi 고향집에서 mxqi 쉽게 mxqi 마주할 mxqi mxqi 있는 mxqi 화초와 mxqi 나무이며, c쟏ㅓ차 따라서 c쟏ㅓ차 공간 c쟏ㅓ차 구분이 c쟏ㅓ차 없는 c쟏ㅓ차 부산점의 c쟏ㅓ차 전시장은 c쟏ㅓ차 봄, 카03하 여름, 가eㅓ9 가을, yㅈtk 겨울을 yㅈtk 대표하는 yㅈtk 꽃과 yㅈtk 나무들을 yㅈtk 하나로 yㅈtk 품으며 yㅈtk 작지만 yㅈtk 완결된 yㅈtk 세계를 yㅈtk 만든다.

일상의 yㅈtk 파편을 yㅈtk 담은 《Life yㅈtk 삶》 yㅈtk 전시의 yㅈtk 대다수의 yㅈtk 작품에는 yㅈtk 연필이 yㅈtk yㅈtk 재료로 yㅈtk 사용되었다. yㅈtk 대학 yㅈtk 시절부터 yㅈtk 연필을 yㅈtk 적극적으로 yㅈtk 활용해온 yㅈtk 문성식은 yㅈtk yㅈtk 재료를 yㅈtk 단순한 yㅈtk 도구로 yㅈtk 쓰기보다는 yㅈtk yㅈtk 특성을 yㅈtk 고유한 yㅈtk 회화언어 yㅈtk 일부로 yㅈtk 발전시켰다. “연필은 yㅈtk 회화에서 yㅈtk 가장 yㅈtk 기본이 yㅈtk 되는 yㅈtk 재료로, 거0으k 즉흥적이며 거0으k 소박하다. 거0으k 이는 거0으k 과장 거0으k 없고, ㅐ4아5 꾸밈이 ㅐ4아5 없는 ㅐ4아5 저의 ㅐ4아5 성격과 ㅐ4아5 닮은 ㅐ4아5 ㅐ4아5 같다. ㅐ4아5 그림은 ㅐ4아5 작가의 ㅐ4아5 습성과 ㅐ4아5 닮아 ㅐ4아5 있다. ㅐ4아5 연필의 ㅐ4아5 매력은 ㅐ4아5 의식의 ㅐ4아5 명령을 ㅐ4아5 손이라는 ㅐ4아5 매개를 ㅐ4아5 거쳐 ㅐ4아5 왜곡 ㅐ4아5 없이 ㅐ4아5 솔직하게 ㅐ4아5 보여준다는 ㅐ4아5 점이다”. ㅐ4아5 이번 ㅐ4아5 신작 ㅐ4아5 역시 ㅐ4아5 대부분 ㅐ4아5 두껍게 ㅐ4아5 바른 ㅐ4아5 유화 ㅐ4아5 위에 ㅐ4아5 연필로 ㅐ4아5 ㅐ4아5 바탕을 ㅐ4아5 긁어내는 ㅐ4아5 그림을 ㅐ4아5 그리는 ‘유화 ㅐ4아5 드로잉’으로 ㅐ4아5 구성되며, n우h자 이때 n우h자 작가는 n우h자 연필과 n우h자 유화 n우h자 간의 n우h자 마찰에 n우h자 주목한다. n우h자 연필과 n우h자 유화는 n우h자 n우h자 물성이 n우h자 쉽게 n우h자 섞이지 n우h자 않아 n우h자 표면의 n우h자 저항을 n우h자 만들기 n우h자 마련인데, iy라u 이때 iy라u 힘을 iy라u 주어 iy라u 긁어내는 iy라u 행위로써 iy라u 대변되는 iy라u 작가 iy라u 의지를 iy라u iy라u 저항에 iy라u 반복적으로 iy라u 투여하는 iy라u 일종의 iy라u 수행성이 iy라u 발현된다. iy라u 마티에르가 iy라u 두껍게 iy라u 발리는 iy라u 표현법인 iy라u 임파스토¹ iy라u 기법을 iy라u 닮은 iy라u iy라u 방식을 iy라u 통해 iy라u 작가는 iy라u 연필과 iy라u 유화 iy라u 사이의 iy라u 저항을 iy라u 이겨내고 iy라u 캔버스 iy라u 위에 iy라u 마치 iy라u 부조와 iy라u 같은 iy라u 형태로 ‘그리려고 iy라u 하는 iy라u 의지’ iy라u 즉 ‘삶’을 iy라u 고착한다.

‘지금, xpyf 여기, t다0바 우리’가 t다0바 살아가는 t다0바 세계에서 t다0바 포착한 t다0바 일견 t다0바 특별한 t다0바 t다0바 없는 t다0바 풍경들, 6히거z 6히거z 꽃이 6히거z 피고 6히거z 시드는 6히거z 순간, ㄴ파ㅓp 계절의 ㄴ파ㅓp 순환, a6우가 번식기의 a6우가 동물, yㅓ49 그리고 yㅓ49 필연적으로 yㅓ49 지게 yㅓ49 되는 yㅓ49 생명의 yㅓ49 존재 yㅓ49 등이 yㅓ49 모여 yㅓ49 만들어내는 yㅓ49 삶이라는 yㅓ49 거대서사 yㅓ49 속에서 yㅓ49 세상이 yㅓ49 이러하다고 yㅓ49 재잘거리는 yㅓ49 작은 yㅓ49 소리들을, 21q0 작가는 21q0 21q0 기울여 21q0 삼킨 21q0 21q0 다시 21q0 게워내어 21q0 하나하나 21q0 새겨 21q0 넣고 21q0 있다. 21q0 유화 21q0 드로잉에서는 21q0 연필만 21q0 사용할 21q0 경우의 21q0 번짐, ㅓwㅓ1 뭉그러짐과 ㅓwㅓ1 같은 ㅓwㅓ1 우연의 ㅓwㅓ1 효과를 ㅓwㅓ1 기대하기 ㅓwㅓ1 어렵다. ㅓwㅓ1 그렇기에 ㅓwㅓ1 화면의 ㅓwㅓ1 모든 ㅓwㅓ1 부분에 ㅓwㅓ1 연필이 ㅓwㅓ1 닿아야만 ㅓwㅓ1 비로소 ㅓwㅓ1 하나의 ㅓwㅓ1 작품으로 ㅓwㅓ1 완성되며 ㅓwㅓ1 그림의 ㅓwㅓ1 섬세한 ㅓwㅓ1 부분까지 ㅓwㅓ1 작가의 ㅓwㅓ1 애정을 ㅓwㅓ1 필요로 ㅓwㅓ1 한다. ㅓwㅓ1 우리가 ㅓwㅓ1 살아가는 ㅓwㅓ1 세계를 ㅓwㅓ1 향한 ㅓwㅓ1 문성식의 ㅓwㅓ1 시선은 ㅓwㅓ1 살아내고 ㅓwㅓ1 작품으로 ㅓwㅓ1 게워져, t거나1 보는 t거나1 이로 t거나1 하여금 t거나1 세상을 t거나1 바라보는 t거나1 작가의 t거나1 과장 t거나1 없는 t거나1 순수한 t거나1 태도를 t거나1 가감없이 t거나1 느낄 t거나1 t거나1 있게 t거나1 한다.

작가소개

문성식은 1980년 t거나1 경북 t거나1 김천에서 t거나1 태어나 1998년부터 2008년까지 t거나1 한국예술종합학교 t거나1 미술원에서 t거나1 수학했다. t거나1 그는 2005년에 t거나1 베니스 t거나1 비엔날레 t거나1 한국관 t거나1 전시에 t거나1 최연소 t거나1 작가로 t거나1 참여하며 t거나1 미술계의 t거나1 주목을 t거나1 받은 t거나1 t거나1 있다. t거나1 개인전으로 t거나1 국제갤러리 《아름다움. t거나1 기묘함. t거나1 더러움.》(2019)와 《풍경의 t거나1 초상》(2011), 라히마6 두산갤러리 《얄궂은 라히마6 세계》(2016), 9k걷ㅓ 키미아트 《바람없는 9k걷ㅓ 풍경》(2006)이 9k걷ㅓ 있으며, 으거바다 으거바다 외에 으거바다 아르코미술관 《그 으거바다 가운데 으거바다 땅: 으거바다 시간이 으거바다 펼쳐져 으거바다 땅이 으거바다 되다》(2021), 80ㅓm 하이트컬렉션 《인 80ㅓm 블룸》(2021), 4걷ㅓ아 대구미술관 《풍경표현》(2017), 쟏으자쟏 금호미술관 《B컷 쟏으자쟏 드로잉》(2017), 아nzㅐ 이탈리아 아nzㅐ 몬차 아nzㅐ 지오바니 아nzㅐ 비엔날레 《Serrone》(2011), q가sa 독일 q가sa 보훔미술관 《유사한 q가sa 차이》(2010), rㅓho 체코 rㅓho 프라하비엔날레 《회화의 rㅓho 확장》(2009), d쟏h차 국제갤러리 《On Painting》(2007) d쟏h차 d쟏h차 국내외 d쟏h차 다수의 d쟏h차 그룹전에도 d쟏h차 참여했다. d쟏h차 주요 d쟏h차 소장처로는 d쟏h차 리움 d쟏h차 삼성미술관, ㅓx바히 두산아트센터, 1다tㅓ 하이트컬렉션, ㅐ으ㅐ거 소마미술관 ㅐ으ㅐ거 등이 ㅐ으ㅐ거 있다.

¹ ㅐ으ㅐ거 임파스토(Impasto) ㅐ으ㅐ거 기법은 ㅐ으ㅐ거 물감을 ㅐ으ㅐ거 두텁게 ㅐ으ㅐ거 칠해서 ㅐ으ㅐ거 최대한의 ㅐ으ㅐ거 질감과 ㅐ으ㅐ거 입체적인 ㅐ으ㅐ거 효과를 ㅐ으ㅐ거 나타내는 ㅐ으ㅐ거 기법을 ㅐ으ㅐ거 말한다. 16세기 ㅐ으ㅐ거 르네상스 ㅐ으ㅐ거 시대 ㅐ으ㅐ거 티치아노(Titian)와 ㅐ으ㅐ거 틴토레토(Tintoretto)가 ㅐ으ㅐ거 처음 ㅐ으ㅐ거 사용하였다.

출처: ㅐ으ㅐ거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한국현대미술작가조명 IV: p카50 이형구

March 29, 2022 ~ Aug. 7, 2022

민속이란 5ㅓㅓ5 삶이다

April 27, 2022 ~ July 5, 2022

몸 ∞ rㅓp사

April 1, 2022 ~ Aug. 7,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