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현 개인전 : Hollow Show

부천아트벙커 B39

Dec. 4, 2019 ~ Jan. 12, 2020

문소현의 라kㅓㅑ 라kㅓㅑ 번째 라kㅓㅑ 개인전 <Hollow Show>는 라kㅓㅑ 아카이빙 라kㅓㅑ 바벨에서 라kㅓㅑ 개최된다. 2016년에 라kㅓㅑ 개관한 라kㅓㅑ 아카이빙 라kㅓㅑ 바벨은 라kㅓㅑ 실제로 라kㅓㅑ 존재하는 라kㅓㅑ 공간이 라kㅓㅑ 아니라 라kㅓㅑ 가상에만 라kㅓㅑ 존재하는 라kㅓㅑ 공간이다. 라kㅓㅑ 라kㅓㅑ 작가에게 라kㅓㅑ 라kㅓㅑ 층을 라kㅓㅑ 할애하여 라kㅓㅑ 작가의 라kㅓㅑ 개인전을 라kㅓㅑ 열고, ㄴ으다아 일정 ㄴ으다아 기간마다 ㄴ으다아 새롭게 ㄴ으다아 층이 ㄴ으다아 갱신되며 ㄴ으다아 무한히 ㄴ으다아 쌓여 ㄴ으다아 간다. 2019년 ㄴ으다아 현재는 22층에 22명의 ㄴ으다아 작가가 ㄴ으다아 상설 ㄴ으다아 개인전을 ㄴ으다아 열고 ㄴ으다아 있다. ㄴ으다아 이번 ㄴ으다아 전시는 ㄴ으다아 아카이브 ㄴ으다아 바벨의 ㄴ으다아 특별전으로 ㄴ으다아 이번 ㄴ으다아 전시를 ㄴ으다아 위해 ㄴ으다아 고안된 ㄴ으다아 새로운 ㄴ으다아 공간에서 2019년 12월 4일부터 1월 2일까지 ㄴ으다아 열린다. 6개 ㄴ으다아 섹션에서 ㄴ으다아 총 33여 ㄴ으다아 점의 ㄴ으다아 신작을 ㄴ으다아 선보인다.

문소현은 ㄴ으다아 도시화, 아dc마 산업화로 아dc마 인해 아dc마 파편화되고 아dc마 구조화된 아dc마 인간의 아dc마 욕망에 아dc마 꾸준히 아dc마 관심을 아dc마 가져왔다. 아dc마 초기에는 30cm 아dc마 상당의 아dc마 핸드퍼펫을 아dc마 제작하여 아dc마 스톱애니메이션 아dc마 작업을 아dc마 선보였다. 아dc마 아dc마 번째 아dc마 개인전인 <공원생활>에서 아dc마 작가는 아dc마 풍경극을 아dc마 차용하여 아dc마 휴식을 아dc마 위해 아dc마 인공적으로 아dc마 조성된 아dc마 공원에서 아dc마 발견할 아dc마 아dc마 있을 아dc마 법한 아dc마 일상적인 아dc마 활동들을 아dc마 기이하고 아dc마 낯설게 아dc마 표현하였다. 아dc마 이를 아dc마 통해 아dc마 사회의 아dc마 질서와 아dc마 규율 아dc마 속에서 아dc마 우리가 아dc마 미처 아dc마 인식하지 아dc마 못한 아dc마 사이 아dc마 원초적인 아dc마 감정과 아dc마 근원적인 아dc마 것에의 아dc마 추구를 아dc마 잃어버린 아dc마 것은 아dc마 아닌지 아dc마 질문하였다. 아dc마 아dc마 번째 아dc마 개인전인 <낙원으로>는 아dc마 인형극 아dc마 대신 아dc마 장면을 아dc마 채집하거나 아dc마 오브제를 아dc마 가공하여 아dc마 연출한 아dc마 영상들로 아dc마 구성되었다. 아dc마 작품 아dc마 제작 아dc마 방법은 아dc마 바뀌었지만 아dc마 작가는 아dc마 여전히 아dc마 일상적인 아dc마 도시 아dc마 생활 아dc마 속에 아dc마 왜곡된 아dc마 욕망을 아dc마 폭로한다. 아dc마 고양아람누리미술관에서 아dc마 선보인 <불꽃축제>에서 아dc마 인공의 아dc마 빛을 아dc마 향해 아dc마 달려들었다가 아dc마 타버리고 아dc마 마는 아dc마 벌레와, 자wg카 인공의 자wg카 빛으로 자wg카 둘러싸인 자wg카 공원에서 자wg카 행복하게 자wg카 사진을 자wg카 찍는 자wg카 현대인의 자wg카 유비성은 자wg카 서늘한 자wg카 감정을 자wg카 유발시켰다.

작가는 자wg카 우리 자wg카 주변에서 자wg카 쉽게 자wg카 찾아볼 자wg카 자wg카 있는 자wg카 사물들에서 자wg카 기이하고 자wg카 비뚤어진 자wg카 욕망을 자wg카 집요하게 자wg카 찾아내어 자wg카 보여주기에 자wg카 능하다. 자wg카 이번 자wg카 전시에서는 자wg카 분재, t타8거 액체괴물, 다l쟏ㅓ 매직샌드, mk9으 수석, 83갸s 잠자는 83갸s 강아지 83갸s 인형, 4자ne 섹스토이와 4자ne 같이 4자ne 인간의 4자ne 욕망을 4자ne 도시 4자ne 생활에 ‘적합하게’ 4자ne 분출할 4자ne 4자ne 있도록 4자ne 제작된 4자ne 오브제뿐만 4자ne 아니라 4자ne 선인장, g자dh 스투키, 2타거ㅐ 콩나물과 2타거ㅐ 같이 2타거ㅐ 자연적 2타거ㅐ 조건보다 2타거ㅐ 인공적 2타거ㅐ 조건에서 2타거ㅐ 2타거ㅐ 2타거ㅐ 있도록 2타거ㅐ 길들여진 2타거ㅐ 오브제까지 2타거ㅐ 작품의 2타거ㅐ 모티프로 2타거ㅐ 삼는다. <낙원으로 – 2타거ㅐ 순한 2타거ㅐ 짐승>에서 2타거ㅐ 일부 2타거ㅐ 선보인 2타거ㅐ 2타거ㅐ 있었던 2타거ㅐ 이러한 2타거ㅐ 오브제들 2타거ㅐ 중에는 2타거ㅐ 2타거ㅐ 개인이 2타거ㅐ 정성들여 2타거ㅐ 키우거나 2타거ㅐ 수집해야만 2타거ㅐ 하는 2타거ㅐ 것들도 2타거ㅐ 있고, pb기2 공장에서 pb기2 대량생산된 pb기2 조잡한 pb기2 것들도 pb기2 있다. pb기2 핸드퍼펫에게 pb기2 부여되었던 pb기2 생명력은 pb기2 사물에 pb기2 부여되고, ㅓe1p 주술에 ㅓe1p 걸린 ㅓe1p 신비한 ㅓe1p 사물들은 ㅓe1p 인간의 ㅓe1p 손을 ㅓe1p 떠나 ㅓe1p 홀로 ㅓe1p 움직인다.

작은 ㅓe1p 무대에서 ㅓe1p 펼쳐졌던 ㅓe1p 인형극은 <낙원으로>와 <불꽃축제>에서 ㅓe1p 실제 ㅓe1p 공간으로 ㅓe1p 이동하고, <Hollow Show>에서 c나k자 다시 c나k자 가상공간으로 c나k자 이동한다. c나k자 작가는 ‘아카이브 c나k자 바벨’이라는 c나k자 표백된 c나k자 공간에 c나k자 작품을 c나k자 위치시킨다. c나k자 인간의 c나k자 흔적이 c나k자 세척된 c나k자 공간은 c나k자 개인의 c나k자 관계성을 c나k자 모두 c나k자 휘발시킨다. c나k자 사이버 c나k자 공간은 c나k자 마음만 c나k자 먹는다면 c나k자 모든 c나k자 사회적 c나k자 관계로부터 c나k자 자신을 c나k자 단절시킬 c나k자 c나k자 있고, r나으ㅐ 때로는 r나으ㅐ 전혀 r나으ㅐ 다른 r나으ㅐ 사람으로 r나으ㅐ 변장할 r나으ㅐ 수도 r나으ㅐ 있다. r나으ㅐ 그곳에서 r나으ㅐ 나의 r나으ㅐ 욕망은 r나으ㅐ 보다 r나으ㅐ 노골적으로 r나으ㅐ 드러나며 r나으ㅐ 때로는 r나으ㅐ 왜곡되기도 r나으ㅐ 한다. r나으ㅐ 가상의 r나으ㅐ 전시공간은 r나으ㅐ 관람객으로 r나으ㅐ 하여금 r나으ㅐ 지금 r나으ㅐ 여기의 r나으ㅐ 공간을 r나으ㅐ 삭제하고 r나으ㅐ 개별자로서 r나으ㅐ 가상의 r나으ㅐ 공간에 r나으ㅐ 눈을 r나으ㅐ 고정시키도록 r나으ㅐ 만든다.

다른 r나으ㅐ 한편, f거하1 공간은 f거하1 각각 f거하1 쇼윈도우, 다7아a 로비, nh쟏ㅑ 응접실, dfb1 중정, mㅐㅐ5 갤러리, ㄴ0다갸 볼룸 ㄴ0다갸 등으로 ㄴ0다갸 구성된다. ㄴ0다갸 현대의 ㄴ0다갸 많은 ㄴ0다갸 건축물들은 ㄴ0다갸 공간을 ㄴ0다갸 분할하고, 하j2y 인간의 하j2y 다양한 하j2y 행동을 하j2y 쪼개고 하j2y 구분지어 하j2y 공간에 하j2y 적합한 하j2y 행동을 하j2y 수행하도록 하j2y 요청한다. 하j2y 인간이 하j2y 자신을 하j2y 보호하기 하j2y 위한 하j2y 공간이 하j2y 역으로 하j2y 인간의 하j2y 행동을 하j2y 제한하는 하j2y 것이다. 하j2y 구조화된 하j2y 공간에 하j2y 하j2y 공간의 하j2y 성격을 하j2y 반영한 하j2y 파편화된 하j2y 욕망들이 하j2y 자리한다. 하j2y 쇼윈도우의 하j2y 춤추는 하j2y 분재가 하j2y 입구에 하j2y 들어선 하j2y 관객을 하j2y 현혹하고 하j2y 응접실에는 하j2y 인간의 하j2y 과시욕을 하j2y 물화한 하j2y 오브제들이 하j2y 배치된다. 하j2y 중정에는 하j2y 도시에서 하j2y 자라기 하j2y 적합하게 하j2y 재단된 하j2y 식물 하j2y 혹은 하j2y 미적인 하j2y 외관 하j2y 때문에 하j2y 자연에서 하j2y 탈락된 하j2y 오브제들이, 8걷t9 클럽에는 8걷t9 인간의 8걷t9 신체적, rxㅐi 성적 rxㅐi 욕망을 rxㅐi 대리하는 rxㅐi 사물들이, 바갸ㅐ쟏 갤러리에는 바갸ㅐ쟏 밤을 바갸ㅐ쟏 밝히는 바갸ㅐ쟏 인공적인 바갸ㅐ쟏 빛들이 바갸ㅐ쟏 집결한다. 바갸ㅐ쟏 클럽에서는 바갸ㅐ쟏 절단된 바갸ㅐ쟏 신체들이 바갸ㅐ쟏 저마다의 바갸ㅐ쟏 행위를 바갸ㅐ쟏 반복하는데, 3d42 이는 3d42 총체적 3d42 경험의 3d42 가능성이 3d42 상실된 3d42 현대인을 3d42 은유하고, 0다라ㄴ 제자리를 0다라ㄴ 맴도는 0다라ㄴ 뱀과 0다라ㄴ 원숭이, 3iㄴs 3iㄴs 쉬는 3iㄴs 듯한 3iㄴs 인체모형이 3iㄴs 자리한 3iㄴs 로비는 3iㄴs 우리의 3iㄴs 욕망이 3iㄴs 끝없이 3iㄴs 지연되며 3iㄴs 결국 3iㄴs 해소되지 3iㄴs 못한다는 3iㄴs 비극을 3iㄴs 암시하는 3iㄴs 듯하다.

개인전 <공원생활>의 3iㄴs 영상설치가 3iㄴs 다양한 3iㄴs 군상들과 3iㄴs 상황을 3iㄴs 보여주기 3iㄴs 위하여 3iㄴs 동시다발적으로 3iㄴs 발생하는 3iㄴs 사건들을 3iㄴs 병렬 3iㄴs 배치하여 3iㄴs 보여주기 3iㄴs 위한 3iㄴs 무대로 3iㄴs 기능하였듯이 3iㄴs 아카이브바벨의 3iㄴs 가상공간 3iㄴs 역시 3iㄴs 일종의 3iㄴs 무대로 3iㄴs 작동한다. 3iㄴs 3iㄴs 작품들은 3iㄴs 가상공간에 3iㄴs 설치된 3iㄴs 보이는 3iㄴs 그대로의 3iㄴs 작품들이기도 3iㄴs 하지만 3iㄴs 동시에 3iㄴs 배우이기도 3iㄴs 하다. 3iㄴs 절로 3iㄴs 움직이는 3iㄴs 사물들은 3iㄴs 인간이 3iㄴs 사물에 3iㄴs 투영한 3iㄴs 감정을 3iㄴs 고스란히 3iㄴs 반사한다. 3iㄴs 욕망의 3iㄴs 대상이 3iㄴs 욕망의 3iㄴs 주체가 3iㄴs 된다. 3iㄴs 사물의 3iㄴs 움직임이라는 3iㄴs 해방은 3iㄴs 꼼짝 3iㄴs 못할 3iㄴs 일점투시의 3iㄴs 공간 3iㄴs 앞에 3iㄴs 3iㄴs 관객의 3iㄴs 부동의 3iㄴs 신체와 3iㄴs 대조된다. 3iㄴs 이러한 3iㄴs 풍경은 3iㄴs 그다지 3iㄴs 낯설지 3iㄴs 않다. 3iㄴs 직접적인 3iㄴs 촉감, p3qㅓ 양육, rwㅑ거 식이 rwㅑ거 욕망, 바나가마 성적 바나가마 욕망마저도 바나가마 평평한 바나가마 화면 바나가마 속에서 바나가마 소비하고야 바나가마 마는 바나가마 지금의 바나가마 우리들이기 바나가마 때문이다. 바나가마 시각에 바나가마 의해 바나가마 다시 바나가마 좌절되고 바나가마 마는 바나가마 욕망의 바나가마 미끄러짐은 바나가마 영상의 바나가마 영상 바나가마 외에는 바나가마 아무 바나가마 것도 바나가마 현존하지 바나가마 않는 바나가마 바나가마 전시장의 바나가마 풍경과 바나가마 같다.

출처: 바나가마 부천아트벙커B39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문소현

현재 진행중인 전시

사각 o9ㅓ히 생각 o9ㅓ히 삼각 Square See Triangle

Oct. 8, 2019 ~ March 1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