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현 개인전 : Hollow Show

부천아트벙커 B39

Dec. 4, 2019 ~ Jan. 12, 2020

문소현의 ㅓ6으w ㅓ6으w 번째 ㅓ6으w 개인전 <Hollow Show>는 ㅓ6으w 아카이빙 ㅓ6으w 바벨에서 ㅓ6으w 개최된다. 2016년에 ㅓ6으w 개관한 ㅓ6으w 아카이빙 ㅓ6으w 바벨은 ㅓ6으w 실제로 ㅓ6으w 존재하는 ㅓ6으w 공간이 ㅓ6으w 아니라 ㅓ6으w 가상에만 ㅓ6으w 존재하는 ㅓ6으w 공간이다. ㅓ6으w ㅓ6으w 작가에게 ㅓ6으w ㅓ6으w 층을 ㅓ6으w 할애하여 ㅓ6으w 작가의 ㅓ6으w 개인전을 ㅓ6으w 열고, 마갸나ㄴ 일정 마갸나ㄴ 기간마다 마갸나ㄴ 새롭게 마갸나ㄴ 층이 마갸나ㄴ 갱신되며 마갸나ㄴ 무한히 마갸나ㄴ 쌓여 마갸나ㄴ 간다. 2019년 마갸나ㄴ 현재는 22층에 22명의 마갸나ㄴ 작가가 마갸나ㄴ 상설 마갸나ㄴ 개인전을 마갸나ㄴ 열고 마갸나ㄴ 있다. 마갸나ㄴ 이번 마갸나ㄴ 전시는 마갸나ㄴ 아카이브 마갸나ㄴ 바벨의 마갸나ㄴ 특별전으로 마갸나ㄴ 이번 마갸나ㄴ 전시를 마갸나ㄴ 위해 마갸나ㄴ 고안된 마갸나ㄴ 새로운 마갸나ㄴ 공간에서 2019년 12월 4일부터 1월 2일까지 마갸나ㄴ 열린다. 6개 마갸나ㄴ 섹션에서 마갸나ㄴ 총 33여 마갸나ㄴ 점의 마갸나ㄴ 신작을 마갸나ㄴ 선보인다.

문소현은 마갸나ㄴ 도시화, 파기ㅓn 산업화로 파기ㅓn 인해 파기ㅓn 파편화되고 파기ㅓn 구조화된 파기ㅓn 인간의 파기ㅓn 욕망에 파기ㅓn 꾸준히 파기ㅓn 관심을 파기ㅓn 가져왔다. 파기ㅓn 초기에는 30cm 파기ㅓn 상당의 파기ㅓn 핸드퍼펫을 파기ㅓn 제작하여 파기ㅓn 스톱애니메이션 파기ㅓn 작업을 파기ㅓn 선보였다. 파기ㅓn 파기ㅓn 번째 파기ㅓn 개인전인 <공원생활>에서 파기ㅓn 작가는 파기ㅓn 풍경극을 파기ㅓn 차용하여 파기ㅓn 휴식을 파기ㅓn 위해 파기ㅓn 인공적으로 파기ㅓn 조성된 파기ㅓn 공원에서 파기ㅓn 발견할 파기ㅓn 파기ㅓn 있을 파기ㅓn 법한 파기ㅓn 일상적인 파기ㅓn 활동들을 파기ㅓn 기이하고 파기ㅓn 낯설게 파기ㅓn 표현하였다. 파기ㅓn 이를 파기ㅓn 통해 파기ㅓn 사회의 파기ㅓn 질서와 파기ㅓn 규율 파기ㅓn 속에서 파기ㅓn 우리가 파기ㅓn 미처 파기ㅓn 인식하지 파기ㅓn 못한 파기ㅓn 사이 파기ㅓn 원초적인 파기ㅓn 감정과 파기ㅓn 근원적인 파기ㅓn 것에의 파기ㅓn 추구를 파기ㅓn 잃어버린 파기ㅓn 것은 파기ㅓn 아닌지 파기ㅓn 질문하였다. 파기ㅓn 파기ㅓn 번째 파기ㅓn 개인전인 <낙원으로>는 파기ㅓn 인형극 파기ㅓn 대신 파기ㅓn 장면을 파기ㅓn 채집하거나 파기ㅓn 오브제를 파기ㅓn 가공하여 파기ㅓn 연출한 파기ㅓn 영상들로 파기ㅓn 구성되었다. 파기ㅓn 작품 파기ㅓn 제작 파기ㅓn 방법은 파기ㅓn 바뀌었지만 파기ㅓn 작가는 파기ㅓn 여전히 파기ㅓn 일상적인 파기ㅓn 도시 파기ㅓn 생활 파기ㅓn 속에 파기ㅓn 왜곡된 파기ㅓn 욕망을 파기ㅓn 폭로한다. 파기ㅓn 고양아람누리미술관에서 파기ㅓn 선보인 <불꽃축제>에서 파기ㅓn 인공의 파기ㅓn 빛을 파기ㅓn 향해 파기ㅓn 달려들었다가 파기ㅓn 타버리고 파기ㅓn 마는 파기ㅓn 벌레와, kgtl 인공의 kgtl 빛으로 kgtl 둘러싸인 kgtl 공원에서 kgtl 행복하게 kgtl 사진을 kgtl 찍는 kgtl 현대인의 kgtl 유비성은 kgtl 서늘한 kgtl 감정을 kgtl 유발시켰다.

작가는 kgtl 우리 kgtl 주변에서 kgtl 쉽게 kgtl 찾아볼 kgtl kgtl 있는 kgtl 사물들에서 kgtl 기이하고 kgtl 비뚤어진 kgtl 욕망을 kgtl 집요하게 kgtl 찾아내어 kgtl 보여주기에 kgtl 능하다. kgtl 이번 kgtl 전시에서는 kgtl 분재, 우으cz 액체괴물, v사g7 매직샌드, 5fㅈj 수석, 7gy쟏 잠자는 7gy쟏 강아지 7gy쟏 인형, 으qㅈj 섹스토이와 으qㅈj 같이 으qㅈj 인간의 으qㅈj 욕망을 으qㅈj 도시 으qㅈj 생활에 ‘적합하게’ 으qㅈj 분출할 으qㅈj 으qㅈj 있도록 으qㅈj 제작된 으qㅈj 오브제뿐만 으qㅈj 아니라 으qㅈj 선인장, a2on 스투키, ㅓ3ㅐ사 콩나물과 ㅓ3ㅐ사 같이 ㅓ3ㅐ사 자연적 ㅓ3ㅐ사 조건보다 ㅓ3ㅐ사 인공적 ㅓ3ㅐ사 조건에서 ㅓ3ㅐ사 ㅓ3ㅐ사 ㅓ3ㅐ사 있도록 ㅓ3ㅐ사 길들여진 ㅓ3ㅐ사 오브제까지 ㅓ3ㅐ사 작품의 ㅓ3ㅐ사 모티프로 ㅓ3ㅐ사 삼는다. <낙원으로 – ㅓ3ㅐ사 순한 ㅓ3ㅐ사 짐승>에서 ㅓ3ㅐ사 일부 ㅓ3ㅐ사 선보인 ㅓ3ㅐ사 ㅓ3ㅐ사 있었던 ㅓ3ㅐ사 이러한 ㅓ3ㅐ사 오브제들 ㅓ3ㅐ사 중에는 ㅓ3ㅐ사 ㅓ3ㅐ사 개인이 ㅓ3ㅐ사 정성들여 ㅓ3ㅐ사 키우거나 ㅓ3ㅐ사 수집해야만 ㅓ3ㅐ사 하는 ㅓ3ㅐ사 것들도 ㅓ3ㅐ사 있고, 우gax 공장에서 우gax 대량생산된 우gax 조잡한 우gax 것들도 우gax 있다. 우gax 핸드퍼펫에게 우gax 부여되었던 우gax 생명력은 우gax 사물에 우gax 부여되고, ㅓ우w자 주술에 ㅓ우w자 걸린 ㅓ우w자 신비한 ㅓ우w자 사물들은 ㅓ우w자 인간의 ㅓ우w자 손을 ㅓ우w자 떠나 ㅓ우w자 홀로 ㅓ우w자 움직인다.

작은 ㅓ우w자 무대에서 ㅓ우w자 펼쳐졌던 ㅓ우w자 인형극은 <낙원으로>와 <불꽃축제>에서 ㅓ우w자 실제 ㅓ우w자 공간으로 ㅓ우w자 이동하고, <Hollow Show>에서 hgㅓa 다시 hgㅓa 가상공간으로 hgㅓa 이동한다. hgㅓa 작가는 ‘아카이브 hgㅓa 바벨’이라는 hgㅓa 표백된 hgㅓa 공간에 hgㅓa 작품을 hgㅓa 위치시킨다. hgㅓa 인간의 hgㅓa 흔적이 hgㅓa 세척된 hgㅓa 공간은 hgㅓa 개인의 hgㅓa 관계성을 hgㅓa 모두 hgㅓa 휘발시킨다. hgㅓa 사이버 hgㅓa 공간은 hgㅓa 마음만 hgㅓa 먹는다면 hgㅓa 모든 hgㅓa 사회적 hgㅓa 관계로부터 hgㅓa 자신을 hgㅓa 단절시킬 hgㅓa hgㅓa 있고, 차자으ㅓ 때로는 차자으ㅓ 전혀 차자으ㅓ 다른 차자으ㅓ 사람으로 차자으ㅓ 변장할 차자으ㅓ 수도 차자으ㅓ 있다. 차자으ㅓ 그곳에서 차자으ㅓ 나의 차자으ㅓ 욕망은 차자으ㅓ 보다 차자으ㅓ 노골적으로 차자으ㅓ 드러나며 차자으ㅓ 때로는 차자으ㅓ 왜곡되기도 차자으ㅓ 한다. 차자으ㅓ 가상의 차자으ㅓ 전시공간은 차자으ㅓ 관람객으로 차자으ㅓ 하여금 차자으ㅓ 지금 차자으ㅓ 여기의 차자으ㅓ 공간을 차자으ㅓ 삭제하고 차자으ㅓ 개별자로서 차자으ㅓ 가상의 차자으ㅓ 공간에 차자으ㅓ 눈을 차자으ㅓ 고정시키도록 차자으ㅓ 만든다.

다른 차자으ㅓ 한편, 우다8x 공간은 우다8x 각각 우다8x 쇼윈도우, 카ㅐyㅓ 로비, z사27 응접실, v1다n 중정, 라a갸마 갤러리, 17ㅓ라 볼룸 17ㅓ라 등으로 17ㅓ라 구성된다. 17ㅓ라 현대의 17ㅓ라 많은 17ㅓ라 건축물들은 17ㅓ라 공간을 17ㅓ라 분할하고, r사사w 인간의 r사사w 다양한 r사사w 행동을 r사사w 쪼개고 r사사w 구분지어 r사사w 공간에 r사사w 적합한 r사사w 행동을 r사사w 수행하도록 r사사w 요청한다. r사사w 인간이 r사사w 자신을 r사사w 보호하기 r사사w 위한 r사사w 공간이 r사사w 역으로 r사사w 인간의 r사사w 행동을 r사사w 제한하는 r사사w 것이다. r사사w 구조화된 r사사w 공간에 r사사w r사사w 공간의 r사사w 성격을 r사사w 반영한 r사사w 파편화된 r사사w 욕망들이 r사사w 자리한다. r사사w 쇼윈도우의 r사사w 춤추는 r사사w 분재가 r사사w 입구에 r사사w 들어선 r사사w 관객을 r사사w 현혹하고 r사사w 응접실에는 r사사w 인간의 r사사w 과시욕을 r사사w 물화한 r사사w 오브제들이 r사사w 배치된다. r사사w 중정에는 r사사w 도시에서 r사사w 자라기 r사사w 적합하게 r사사w 재단된 r사사w 식물 r사사w 혹은 r사사w 미적인 r사사w 외관 r사사w 때문에 r사사w 자연에서 r사사w 탈락된 r사사w 오브제들이, 마gn파 클럽에는 마gn파 인간의 마gn파 신체적, 7h3아 성적 7h3아 욕망을 7h3아 대리하는 7h3아 사물들이, 하마차우 갤러리에는 하마차우 밤을 하마차우 밝히는 하마차우 인공적인 하마차우 빛들이 하마차우 집결한다. 하마차우 클럽에서는 하마차우 절단된 하마차우 신체들이 하마차우 저마다의 하마차우 행위를 하마차우 반복하는데, 히마qㄴ 이는 히마qㄴ 총체적 히마qㄴ 경험의 히마qㄴ 가능성이 히마qㄴ 상실된 히마qㄴ 현대인을 히마qㄴ 은유하고, d파1y 제자리를 d파1y 맴도는 d파1y 뱀과 d파1y 원숭이, hc쟏o hc쟏o 쉬는 hc쟏o 듯한 hc쟏o 인체모형이 hc쟏o 자리한 hc쟏o 로비는 hc쟏o 우리의 hc쟏o 욕망이 hc쟏o 끝없이 hc쟏o 지연되며 hc쟏o 결국 hc쟏o 해소되지 hc쟏o 못한다는 hc쟏o 비극을 hc쟏o 암시하는 hc쟏o 듯하다.

개인전 <공원생활>의 hc쟏o 영상설치가 hc쟏o 다양한 hc쟏o 군상들과 hc쟏o 상황을 hc쟏o 보여주기 hc쟏o 위하여 hc쟏o 동시다발적으로 hc쟏o 발생하는 hc쟏o 사건들을 hc쟏o 병렬 hc쟏o 배치하여 hc쟏o 보여주기 hc쟏o 위한 hc쟏o 무대로 hc쟏o 기능하였듯이 hc쟏o 아카이브바벨의 hc쟏o 가상공간 hc쟏o 역시 hc쟏o 일종의 hc쟏o 무대로 hc쟏o 작동한다. hc쟏o hc쟏o 작품들은 hc쟏o 가상공간에 hc쟏o 설치된 hc쟏o 보이는 hc쟏o 그대로의 hc쟏o 작품들이기도 hc쟏o 하지만 hc쟏o 동시에 hc쟏o 배우이기도 hc쟏o 하다. hc쟏o 절로 hc쟏o 움직이는 hc쟏o 사물들은 hc쟏o 인간이 hc쟏o 사물에 hc쟏o 투영한 hc쟏o 감정을 hc쟏o 고스란히 hc쟏o 반사한다. hc쟏o 욕망의 hc쟏o 대상이 hc쟏o 욕망의 hc쟏o 주체가 hc쟏o 된다. hc쟏o 사물의 hc쟏o 움직임이라는 hc쟏o 해방은 hc쟏o 꼼짝 hc쟏o 못할 hc쟏o 일점투시의 hc쟏o 공간 hc쟏o 앞에 hc쟏o hc쟏o 관객의 hc쟏o 부동의 hc쟏o 신체와 hc쟏o 대조된다. hc쟏o 이러한 hc쟏o 풍경은 hc쟏o 그다지 hc쟏o 낯설지 hc쟏o 않다. hc쟏o 직접적인 hc쟏o 촉감, 바쟏o자 양육, 아l라e 식이 아l라e 욕망, 나0sz 성적 나0sz 욕망마저도 나0sz 평평한 나0sz 화면 나0sz 속에서 나0sz 소비하고야 나0sz 마는 나0sz 지금의 나0sz 우리들이기 나0sz 때문이다. 나0sz 시각에 나0sz 의해 나0sz 다시 나0sz 좌절되고 나0sz 마는 나0sz 욕망의 나0sz 미끄러짐은 나0sz 영상의 나0sz 영상 나0sz 외에는 나0sz 아무 나0sz 것도 나0sz 현존하지 나0sz 않는 나0sz 나0sz 전시장의 나0sz 풍경과 나0sz 같다.

출처: 나0sz 부천아트벙커B39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문소현

현재 진행중인 전시

신승렬 : 6ㅐ9f 바람극장

Aug. 4, 2020 ~ Oct. 4, 2020

2020 9oㅓf 시네바캉스 9oㅓf 서울

July 29, 2020 ~ Aug. 20, 2020

서울의 ㅓn카d 전차 The Trams of Seoul

Dec. 20, 2019 ~ Sept. 27, 2020

김참새 ㅑpㅐo 개인전 : Dedans

July 30, 2020 ~ Oct.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