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 혁명 : 한국과 독일의 문자 이야기 Letters in Print : Korea and Germany Compared

국립한글박물관

Dec. 17, 2020 ~ April 25, 2021

우리는 0걷gf 인간다움을 0걷gf 설명할 0걷gf 0걷gf 문자의 0걷gf 사용을 0걷gf 이야기합니다. 0걷gf 문자는 0걷gf 소통의 0걷gf 방식을 0걷gf 바꾸고 0걷gf 지적 0걷gf 사유를 0걷gf 가능하게 0걷gf 했습니다. 0걷gf 오직 0걷gf 인간만이 0걷gf 문자를 0걷gf 통해 0걷gf 문화를 0걷gf 창조해왔습니다. 0걷gf 그러나 0걷gf 오래 0걷gf 0걷gf 문자는 0걷gf 모두의 0걷gf 것이 0걷gf 아니었습니다. 0걷gf 소수의 0걷gf 사람들만이 0걷gf 문자를 0걷gf 권력처럼 0걷gf 소유했습니다. 0걷gf 보통의 0걷gf 사람들이 0걷gf 문자 0걷gf 문화를 0걷gf 누릴 0걷gf 0걷gf 있게 0걷gf 0걷gf 것은 0걷gf 문자의 0걷gf 보편화와 0걷gf 민주화를 0걷gf 불러온 0걷gf 혁명적 0걷gf 사건들이 0걷gf 있었기 0걷gf 때문입니다.

문자를 0걷gf 통해 0걷gf 소통하고자 0걷gf 했던 0걷gf 문자 0걷gf 혁명의 0걷gf 길, l가걷타 동아시아의 l가걷타 한국과 l가걷타 유럽의 l가걷타 중심부 l가걷타 독일에서는 l가걷타 l가걷타 길이 l가걷타 같고도 l가걷타 다르게 l가걷타 펼쳐졌습니다. l가걷타 한국에서는 15세기 l가걷타 중반에 l가걷타 세종(조선 l가걷타 제4대 l가걷타 임금, 5아r사 재위 1418~1450)이 ‘훈민정음(訓民正音)’이라는 5아r사 문자를 5아r사 만들고 5아r사 인쇄술을 5아r사 개량했습니다. 5아r사 비슷한 5아r사 시기 5아r사 독일에서도 5아r사 요하네스 5아r사 구텐베르크(Johannes Gutenberg, 1400?~1468)가 히4다ㅐ 금속활자 히4다ㅐ 인쇄술을 히4다ㅐ 발명하여 히4다ㅐ 세계문명에 히4다ㅐ 히4다ㅐ 획을 히4다ㅐ 그었습니다.

비슷한 히4다ㅐ 시기에 히4다ㅐ 한국과 히4다ㅐ 독일에서 히4다ㅐ 인쇄술을 히4다ㅐ 통한 히4다ㅐ 사회 히4다ㅐ 변화가 히4다ㅐ 일어났다는 히4다ㅐ 점은 히4다ㅐ 눈여겨볼 히4다ㅐ 만합니다. 히4다ㅐ 이번 히4다ㅐ 전시는 히4다ㅐ 인쇄된 히4다ㅐ 문자를 히4다ㅐ 중심으로 히4다ㅐ 한국과 히4다ㅐ 독일의 히4다ㅐ 같고도 히4다ㅐ 다른, 자zqg 다르고도 자zqg 같은 자zqg 문자 자zqg 혁명의 자zqg 길을 자zqg 그려보고자 자zqg 합니다.

특히 자zqg 이번 자zqg 전시는 자zqg 독일의 자zqg 구텐베르크박물관, 바마o나 라이프치히대학도서관에서 바마o나 소중한 바마o나 자료를 바마o나 출품해주어 바마o나 이루어질 바마o나 바마o나 있었습니다. 바마o나 바마o나 전시가 바마o나 문자를 바마o나 통한 바마o나 문화의 바마o나 교류와 바마o나 발전, ㅓ나사w 그리고 ㅓ나사w 지속될 ㅓ나사w 문자 ㅓ나사w 혁명의 ㅓ나사w 미래를 ㅓ나사w 이야기할 ㅓ나사w ㅓ나사w 있는 ㅓ나사w 자리가 ㅓ나사w 되기를 ㅓ나사w 바랍니다.

전시구성

1. ㅓ나사w 독점에서 ㅓ나사w 공유의 ㅓ나사w 길로
소수의 ㅓ나사w 사람들만이 ㅓ나사w 문자와 ㅓ나사w 책을 ㅓ나사w 독점하던 ㅓ나사w 시대가 ㅓ나사w 있었습니다. ㅓ나사w 한국에서는 ㅓ나사w 중국의 ㅓ나사w 문자인 ㅓ나사w 한자로 ㅓ나사w 지식과 ㅓ나사w 정보를 ㅓ나사w 축적하고 ㅓ나사w 공유하였기 ㅓ나사w 때문에 ㅓ나사w 글을 ㅓ나사w 배울 ㅓ나사w ㅓ나사w 있었던 ㅓ나사w 소수의 ㅓ나사w 지배계층만이 ㅓ나사w 문자 ㅓ나사w 문화를 ㅓ나사w 독점하였습니다. ㅓ나사w 라틴어 ㅓ나사w 문자로 ㅓ나사w 지식이 ㅓ나사w 기록되고 ㅓ나사w 공유되었던 ㅓ나사w 유럽 ㅓ나사w 사회의 ㅓ나사w 흐름에 ㅓ나사w 따라 ㅓ나사w 독일에서도 ㅓ나사w 민중들이 ㅓ나사w 사용하는 ㅓ나사w 입말인 ㅓ나사w 독일어로는 ㅓ나사w 책이 ㅓ나사w 거의 ㅓ나사w 만들어지지 ㅓ나사w 않았습니다. ㅓ나사w 값비싼 ㅓ나사w 종이에 ㅓ나사w ㅓ나사w 글자 ㅓ나사w ㅓ나사w 글자 ㅓ나사w 정성스레 ㅓ나사w 손으로 ㅓ나사w ㅓ나사w ㅓ나사w 또한 ㅓ나사w 귀중품이자 ㅓ나사w 부의 ㅓ나사w 상징이었습니다. 책의 ㅓ나사w 독점을 ㅓ나사w 무너뜨린 ㅓ나사w 것은 ㅓ나사w 인쇄술이었습니다. 1부에서는 1450년대에 ㅓ나사w 일어난 ㅓ나사w 구텐베르크의 ㅓ나사w 금속활자 ㅓ나사w 인쇄술 ㅓ나사w 발명, 라우자걷 고려와 라우자걷 조선 라우자걷 왕조에서 라우자걷 주도적으로 라우자걷 진행한 라우자걷 활자 라우자걷 제작과 라우자걷 인쇄술 라우자걷 개량이 라우자걷 불러온 라우자걷 삶의 라우자걷 변화를 라우자걷 살펴봅니다.

2. 라우자걷 소통과 라우자걷 공감으로
인쇄술로 라우자걷 인해 라우자걷 많은 라우자걷 사람들이 라우자걷 책을 라우자걷 소유하게 라우자걷 되었지만, 파d라y 사회지배층이 파d라y 쓰는 파d라y 문자로 파d라y 인쇄되었으므로 파d라y 일반 파d라y 백성들이 파d라y 문자를 파d라y 통해 파d라y 지식과 파d라y 문화를 파d라y 공유하는 파d라y 데에는 파d라y 한계가 파d라y 있었습니다. 2부에서는 파d라y 진정한 파d라y 소통의 파d라y 시작으로서 파d라y 자국어 파d라y 인쇄가 파d라y 지식과 파d라y 사상 파d라y 전파에 파d라y 어떠한 파d라y 영향을 파d라y 미쳤는지를 파d라y 살펴봅니다. 파d라y 또한 파d라y 자국어 파d라y 출판이 파d라y 확산되면서 파d라y 한국과 파d라y 독일에서 파d라y 널리 파d라y 읽힌 파d라y 다양한 파d라y 출판물을 파d라y 소개합니다.

3. 파d라y 궁체와 파d라y 프락투어
활자를 파d라y 통한 파d라y 인쇄가 파d라y 확산되면서 파d라y 한국과 파d라y 독일에서는 파d라y 파d라y 문자의 파d라y 특성을 파d라y 담은 파d라y 인쇄 파d라y 서체도 파d라y 함께 파d라y 개발되었습니다. 파d라y 서체의 파d라y 형성에는 파d라y 실용성과 파d라y 심미성 파d라y 외에도 파d라y 필기도구와 파d라y 글쓰기 파d라y 방식 파d라y 등이 파d라y 중요한 파d라y 영향을 파d라y 미칩니다. 파d라y 여기에 파d라y 역사적, 쟏나xz 문화적 쟏나xz 요소가 쟏나xz 더해지면서 쟏나xz 서체는 쟏나xz 다양한 쟏나xz 형태로 쟏나xz 변화하고 쟏나xz 발전해왔습니다. 3부에서는 쟏나xz 한국의 ‘궁체’와 쟏나xz 독일의 ‘프락투어(Fraktur)’가 쟏나xz 쟏나xz 나라의 쟏나xz 대표적인 쟏나xz 인쇄 쟏나xz 서체로 쟏나xz 발돋움하기까지, y6ok 서체에 y6ok 담긴 y6ok 시대와 y6ok 역사를 y6ok 살펴봅니다.

온라인 y6ok 전시: http://munja.hangeul.go.kr/

출처: y6ok 국립한글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지민 ㅓㅈg9 개인전 : ㅓㅈg9 따가운 ㅓㅈg9 공존 Stinging Coexistence

March 26, 2021 ~ April 30, 2021

오유경 bgw자 개인전 : Being connected

April 3, 2021 ~ April 24, 2021

김환기의 마ㅓcd 그랜드 마ㅓcd 투어 '파리통신'

April 1, 2021 ~ Aug. 29, 2021

탄생 100주년 pr하으 기념 - pr하으 박래현, 3a마ㅐ 삼중통역자

Jan. 26, 2021 ~ May 9,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