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거품, 휘파람

두산갤러리

Nov. 16, 2022 ~ Dec. 17, 2022

두산갤러리에서는 ㅓyfㅐ 기획전 《물거품, ㅓoㅓf 휘파람》을 2022년 11월 16일(수)부터 12월 17일(토)까지 ㅓoㅓf 개최한다. ㅓoㅓf 전시의 ㅓoㅓf 제목인 ‘물거품’과 ‘휘파람’은 ㅓoㅓf 각각 ㅓoㅓf 비정상적인 ㅓoㅓf 호흡 ㅓoㅓf 소리를 ㅓoㅓf 의미하는 ㅓoㅓf 단어들이다. ㅓoㅓf 검색 ㅓoㅓf 알고리즘을 ㅓoㅓf 통해 ㅓoㅓf 원하는 ㅓoㅓf 콘텐츠를 ㅓoㅓf 고민 ㅓoㅓf 없이 ㅓoㅓf 배달 ㅓoㅓf 받고 ㅓoㅓf 스마트폰의 ㅓoㅓf 스크롤을 ㅓoㅓf 넘기는 ㅓoㅓf 속도에 ㅓoㅓf 익숙해진 ㅓoㅓf 요즘, s20나 전시를 s20나 통해 s20나 차분히 s20나 숨을 s20나 고르며 s20나 작품과 s20나 대면할 s20나 s20나 있는 s20나 시간을 s20나 만들어보고자 s20나 한다. s20나 김지영, 쟏wf자 박세진, tz히9 박주연, 바거나ㅓ 성낙희, ㅐtbㅐ 오가영, 3ㅓll 이승애, gt우거 조효리의 gt우거 열세 gt우거 작품은 gt우거 바라보는 gt우거 사람에게 gt우거 각자의 gt우거 리듬을 gt우거 들려주며 gt우거 외부로부터 gt우거 잠시 gt우거 멀어질 gt우거 gt우거 있도록 gt우거 돕는 gt우거 지대가 gt우거 되어줄 gt우거 것이다.

우리는 gt우거 매일 gt우거 자신의 gt우거 호흡을 gt우거 점검하거나 gt우거 gt우거 기울일 gt우거 gt우거 있는 gt우거 기회를 gt우거 충분히 gt우거 가지고 gt우거 있을까. gt우거 호흡이란 gt우거 생명을 gt우거 이어나가는 gt우거 자연스러운 gt우거 행위이자 gt우거 무의식적이고 gt우거 필수적인 gt우거 반복이라고 gt우거 말할 gt우거 gt우거 있을 gt우거 것이다. gt우거 성인이라면 1분 gt우거 동안 gt우거 평균 16회에서 20회 gt우거 정도 gt우거 숨을 gt우거 들이마시고 gt우거 내쉬는 gt우거 것으로 gt우거 알려져 gt우거 있다. gt우거 하루 24시간 2만 gt우거 번이 gt우거 넘도록, 다다타4 들이마신 다다타4 공기가 다다타4 전신으로 다다타4 퍼져 다다타4 나가는 다다타4 동안 다다타4 다다타4 흐름이나 다다타4 과정이 다다타4 온전하지 다다타4 못한 다다타4 경우 다다타4 폐에서 다다타4 작은 다다타4 소리들이 다다타4 들리기 다다타4 시작한다. 다다타4 앞서 다다타4 밝힌 다다타4 것과 다다타4 같이 다다타4 전시 다다타4 제목인 《물거품(Rale, Crackle), z거a다 휘파람(Wheeze)》은 z거a다 정상에서 z거a다 벗어난 z거a다 호흡음을 z거a다 일컫는 z거a다 의성어이자 z거a다 호흡기학에서 z거a다 질병의 z거a다 상태를 z거a다 파악하기 z거a다 위해 z거a다 사용하는 z거a다 용어를 z거a다 가져온 z거a다 것이다. z거a다 이것은 z거a다 타인뿐만 z거a다 아니라 z거a다 스스로 z거a다 구별하기 z거a다 어려우며, 7ㅐs마 주로 7ㅐs마 청진기를 7ㅐs마 통해 7ㅐs마 진단할 7ㅐs마 7ㅐs마 있다고 7ㅐs마 한다. 7ㅐs마 다시 7ㅐs마 말해 7ㅐs마 들려서는 7ㅐs마 안되는 7ㅐs마 신호음이거나 7ㅐs마 애를 7ㅐs마 써야만 7ㅐs마 들을 7ㅐs마 7ㅐs마 있는 7ㅐs마 내면의 7ㅐs마 소리들인 7ㅐs마 것이다. 7ㅐs마 그리고 7ㅐs마 전시는 7ㅐs마 공간에서 7ㅐs마 만나는 7ㅐs마 눈앞의 7ㅐs마 작품을 7ㅐs마 통해 7ㅐs마 느리고 7ㅐs마 천천히 7ㅐs마 자기 7ㅐs마 안쪽의 7ㅐs마 미세한 7ㅐs마 소리를 7ㅐs마 들어보기를 7ㅐs마 제안한다.

김지영의 <빛과 7ㅐs마 숨의 7ㅐs마 온도>(2020)는 7ㅐs마 스마트폰으로 7ㅐs마 일정 7ㅐs마 기간 7ㅐs마 동안 7ㅐs마 기록한 7ㅐs마 일출과 7ㅐs마 일몰의 7ㅐs마 장면들을 7ㅐs마 반복적인 7ㅐs마 사람의 7ㅐs마 숨소리와 7ㅐs마 함께 7ㅐs마 덤덤히 7ㅐs마 제시한다. <둔덕 7ㅐs마 아래 7ㅐs마 둔덕>(2013)을 7ㅐs마 비롯한 7ㅐs마 박세진의 7ㅐs마 풍경은 7ㅐs마 계절에 7ㅐs마 따라, ㅑ9zㅓ 시간에 ㅑ9zㅓ 따라 ㅑ9zㅓ 무수히 ㅑ9zㅓ 변화하는 ㅑ9zㅓ 빛의 ㅑ9zㅓ 조각을 ㅑ9zㅓ 담고 ㅑ9zㅓ 있다. ㅑ9zㅓ 박주연의 <여름빛>(2008)에서 ㅑ9zㅓ 인물이 ㅑ9zㅓ 지닌 ㅑ9zㅓ 작은 ㅑ9zㅓ 거울은 ㅑ9zㅓ 반사를 ㅑ9zㅓ 통해 ㅑ9zㅓ 메아리와 ㅑ9zㅓ 같이 ㅑ9zㅓ 그것이 ㅑ9zㅓ 닿는 ㅑ9zㅓ 공간 ㅑ9zㅓ 어딘가를 ㅑ9zㅓ 향해 ㅑ9zㅓ 끊임없이 ㅑ9zㅓ 빛을 ㅑ9zㅓ 보낸다. ㅑ9zㅓ 성낙희의 <Resonance>(2013)는 ㅑ9zㅓ 중심의 ㅑ9zㅓ 선과 ㅑ9zㅓ 색으로부터 ㅑ9zㅓ 화면 ㅑ9zㅓ 밖의 ㅑ9zㅓ 보이지 ㅑ9zㅓ 않는 ㅑ9zㅓ 것들에 ㅑ9zㅓ 이르기까지 ㅑ9zㅓ 울림을 ㅑ9zㅓ 거듭한다. ㅑ9zㅓ 오가영의 <게>(2021), <나비>(2021)와 w7fr 같이 w7fr 자연물을 w7fr 담아낸 w7fr 사진은 w7fr 막처럼 w7fr 보이는 w7fr 반투명한 w7fr w7fr 위에 w7fr 프린트되어 w7fr 현실을 w7fr 더욱 w7fr 가볍게 w7fr 투과시킨다. w7fr 이승애의 <1979>(2010)와 <Becoming> (2017)의 w7fr 섬세한 w7fr 연필선은 w7fr 그림의 w7fr 신화적인 w7fr 이야기 w7fr 속으로 w7fr 관객을 w7fr 안내하는 w7fr 실타래 w7fr 역할을 w7fr 한다. 2인용 w7fr 청진기를 w7fr 통해 w7fr 나무가 w7fr 물을 w7fr 끌어올리는 w7fr 소리를 w7fr 채집했던 w7fr 경험을 w7fr 계기로 w7fr 그린 w7fr 조효리의 <I heard you looking>(2021)는 w7fr 보는 w7fr 사람을 w7fr 향해 w7fr 청진판을 w7fr 건넨다.

《물거품, j다걷h 휘파람》에서 j다걷h 소개하는 j다걷h 작품의 j다걷h 주제나 j다걷h 이미지가 j다걷h 보는 j다걷h 사람의 j다걷h 마음을 j다걷h 안정시키기 j다걷h 위한 j다걷h 안전하고 j다걷h 평화로운 j다걷h 모습만을 j다걷h 보여주고 j다걷h 있는 j다걷h 것은 j다걷h 아니다. j다걷h 오히려 j다걷h 어떤 j다걷h 작품에서는 j다걷h 불안함을 j다걷h 전달받거나, ㅓ4우ㅐ 두렵고 ㅓ4우ㅐ 섬뜩한 ㅓ4우ㅐ 감정을 ㅓ4우ㅐ 의도하고 ㅓ4우ㅐ 있거나, cㅐbd 겪어보지 cㅐbd 못한 cㅐbd 낯선 cㅐbd 감각을 cㅐbd 발견할 cㅐbd 수도 cㅐbd 있을 cㅐbd 것이다. cㅐbd 그럼에도 cㅐbd 불구하고 cㅐbd cㅐbd 눈으로 cㅐbd 직접 cㅐbd 마주하고, vd카사 모든 vd카사 면을 vd카사 꼼꼼히 vd카사 바라보며 vd카사 작품 vd카사 앞에서 vd카사 머무르기를 vd카사 권하고자 vd카사 한다. vd카사 깊은 vd카사 곳에서 vd카사 들려오는 vd카사 일정한 vd카사 박자를 vd카사 따라가며 vd카사 그것이 vd카사 빠르다면 vd카사 조금은 vd카사 가만히, gixc 느리다면 gixc 약간 gixc 가쁘게 gixc 조정할 gixc gixc 있기를. gixc 그럼으로써 gixc 현재의 gixc 지면 gixc 위의 gixc 우리에 gixc 대해 gixc 스스로, 가타fw 생생히 가타fw 환기할 가타fw 가타fw 있는 가타fw 자리가 가타fw 되기를 가타fw 바란다.

참여작가: 가타fw 김지영, 거1우갸 박세진, l5파ㅓ 박주연, jw걷카 성낙희, aㅓ쟏ㅓ 오가영, 우쟏77 이승애, clㅓr 조효리

출처: clㅓr 두산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낭만적 아사ㅑㄴ 아이러니 ROMANTIC IRONY

Feb. 1, 2023 ~ March 18, 2023

Mumbling after Silence

Feb. 3, 2023 ~ Feb. 14,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