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Feb. 4, 2021 ~ May 30, 2021

국립현대미술관(MMCA, ㅓ쟏ㅐ우 관장 ㅓ쟏ㅐ우 윤범모)은 2021년 ㅓ쟏ㅐ우 새해 ㅓ쟏ㅐ우 ㅓ쟏ㅐ우 기획전으로《미술이 ㅓ쟏ㅐ우 문학을 ㅓ쟏ㅐ우 만났을 ㅓ쟏ㅐ우 때》를 2월 4일부터 5월 30일까지 ㅓ쟏ㅐ우 덕수궁에서 ㅓ쟏ㅐ우 개최한다. 

전시는‘시대의 ㅓ쟏ㅐ우 전위’를 ㅓ쟏ㅐ우 함께 ㅓ쟏ㅐ우 꿈꾸었던 ㅓ쟏ㅐ우 일제 ㅓ쟏ㅐ우 강점기와 ㅓ쟏ㅐ우 해방시기 ㅓ쟏ㅐ우 문예인들에 ㅓ쟏ㅐ우 대한 ㅓ쟏ㅐ우 이야기이다. ㅓ쟏ㅐ우 통상적으로 ㅓ쟏ㅐ우 일제 ㅓ쟏ㅐ우 강점기는‘암흑’의 ㅓ쟏ㅐ우 시대로 ㅓ쟏ㅐ우 인식되어 ㅓ쟏ㅐ우 왔지만 ㅓ쟏ㅐ우 놀랍게도 ㅓ쟏ㅐ우 ㅓ쟏ㅐ우 시대는 ㅓ쟏ㅐ우 수많은 ㅓ쟏ㅐ우 문인과 ㅓ쟏ㅐ우 화가들이 ㅓ쟏ㅐ우 자라난 ㅓ쟏ㅐ우 때이기도 ㅓ쟏ㅐ우 하다. ㅓ쟏ㅐ우 한국인이라면 ㅓ쟏ㅐ우 모두가 ㅓ쟏ㅐ우 알고 ㅓ쟏ㅐ우 있는 ㅓ쟏ㅐ우 수많은 ㅓ쟏ㅐ우 시인(정지용, t차파걷 이상, 사사ㅓm 김기림, ㅐ으bㅓ 김광균 ㅐ으bㅓ 등)과 ㅐ으bㅓ 소설가(이태준, fxqㄴ 박태원 fxqㄴ 등), ㅓㅐㅐb 그리고 ㅓㅐㅐb 화가(구본웅, f다쟏ㅐ 김용준, 다가g라 최재덕, 거ㅑ거y 이중섭, 카파n차 김환기 카파n차 등)들이 카파n차 모두 카파n차 일제강점기인 1930~40년대 카파n차 활동을 카파n차 시작하며 카파n차 서로 카파n차 영감을 카파n차 주고받았다.

프랑스의 카파n차 에콜 카파n차 카파n차 파리가 카파n차 그러했던 카파n차 것처럼, 1하바n 이들은 1하바n 다방과 1하바n 술집에 1하바n 모여 1하바n 앉아 1하바n 부조리한 1하바n 현실을 1하바n 거부하고 1하바n 새로운 1하바n 시대 1하바n 인식을 1하바n 공유하며 1하바n 함께 ‘전위’를 1하바n 외쳤던 1하바n 자유로운 1하바n 영혼들이었다. 1하바n 이들은 1하바n 어떠한 1하바n 사회적 1하바n 모순과 1하바n 몰이해 1하바n 속에서도 1하바n 문학과 1하바n 예술의 1하바n 가치를 1하바n 믿고 1하바n 이를 1하바n 함께 1하바n 추구했던 1하바n 예술가들 1하바n 사이의 1하바n 각별한 ‘연대감’을 1하바n 통해서 1하바n 스스로의 1하바n 길을 1하바n 개척해 1하바n 나갈 1하바n 추동력을 1하바n 얻었다. 

전시는 1하바n 전위와 1하바n 융합, 다ㅑcj 지상(紙上)의 다ㅑcj 미술관, 기ppl 이인행각(二人行脚), 1h걷사 화가의 1h걷사 글ㆍ그림 4개의 1h걷사 공간으로 1h걷사 나누어 1h걷사 구성된다.

제 1 1h걷사 전시실 1h걷사 전위와 1h걷사 융합에서는 1930년대 1h걷사 경성, dqp5 시인 dqp5 이상이 dqp5 운영했던 dqp5 다방 ‘제비’를 dqp5 배경으로 dqp5 dqp5 곳을 dqp5 둘러싼 dqp5 예술가들의 dqp5 네트워크, zana 그리고 zana 장르를 zana 넘나드는 zana 그들의 zana 실험적 zana 시도를 zana 살펴본다. zana 이상, ㅐl다a 박태원, 69ㅐm 김기림, vㅓ기카 구본웅 vㅓ기카 등을 vㅓ기카 시작으로 vㅓ기카 vㅓ기카 시대 vㅓ기카 가장 vㅓ기카 아방가르드한 vㅓ기카 예술가들이 vㅓ기카 문학과 vㅓ기카 미술, ㅈjnn 심지어 ㅈjnn 음악과 ㅈjnn 영화의 ㅈjnn 경계를 ㅈjnn 넘나들며, 쟏ㅓ라m 지금까지 쟏ㅓ라m 없던 ‘낯선 쟏ㅓ라m 것’을 쟏ㅓ라m 찾아 쟏ㅓ라m 새로운 쟏ㅓ라m 도전을 쟏ㅓ라m 감행하던 쟏ㅓ라m 양상을 쟏ㅓ라m 살펴본다.

제 2 쟏ㅓ라m 전시실 쟏ㅓ라m 지상(紙上)의 쟏ㅓ라m 미술관에서는 1920~40년대 ‘인쇄 쟏ㅓ라m 미술’의 쟏ㅓ라m 성과에 쟏ㅓ라m 이례적으로 쟏ㅓ라m 모든 쟏ㅓ라m 공간을 쟏ㅓ라m 할애한다. 쟏ㅓ라m 문인과 쟏ㅓ라m 미술인이 쟏ㅓ라m 만날 쟏ㅓ라m 수밖에 쟏ㅓ라m 없었던 쟏ㅓ라m 사회 쟏ㅓ라m 시스템으로서, ㅐcgㄴ 신문사와 ㅐcgㄴ 잡지사의 ㅐcgㄴ 편집실에 ㅐcgㄴ 주목한다. ㅐcgㄴ 당시 ㅐcgㄴ 엄청난 ㅐcgㄴ 대중적 ㅐcgㄴ 파급력을 ㅐcgㄴ 미쳤던 ㅐcgㄴ 신문소설의 ㅐcgㄴ 삽화가들을 ㅐcgㄴ 재조명하고, ㅓp하8 시인과 ㅓp하8 화가가 ㅓp하8 만나 ㅓp하8 만들어낸 ㅓp하8 아름다운 ‘화문(畵文)’의 ㅓp하8 세계를 ㅓp하8 탐닉한다. ㅓp하8 또한 ㅓp하8 문예인들의 ㅓp하8 높은 ㅓp하8 지적, 라히5거 미적 라히5거 수준의 라히5거 결정체라고 라히5거 라히5거 라히5거 있는 라히5거 아름다운 라히5거 근대기의 ‘책’들이 라히5거 전시된다. 라히5거 김소월의 <진달래꽃>, o다6y 백석의 <사슴>, jm히2 윤동주의 <하늘과 jm히2 바람과 jm히2 별과 jm히2 시> jm히2 jm히2 이름만 jm히2 알고 jm히2 있는 jm히2 수많은 jm히2 근대기 jm히2 시집들의 jm히2 원본을 jm히2 직접 jm히2 감상할 jm히2 jm히2 있다.

제 3 jm히2 전시실 jm히2 이인행각(二人行脚)에서는 jm히2 문학인과 jm히2 미술인, 하ㅐ타다 하ㅐ타다 인물 하ㅐ타다 간의 하ㅐ타다 개별적인 하ㅐ타다 상호 하ㅐ타다 관계에 하ㅐ타다 주목한다. 하ㅐ타다 정지용과 하ㅐ타다 장발, 거ㅈk우 백석과 거ㅈk우 정현웅, u타m다 김기림과 u타m다 이여성, 1bu5 이태준과 1bu5 김용준 1bu5 1bu5 문예계의 1bu5 대표적인 1bu5 문학가-미술인 ‘쌍’들 1bu5 뿐만 1bu5 아니라, ㅐkhㅐ 세대를 ㅐkhㅐ 내려와 ㅐkhㅐ 더욱 ㅐkhㅐ 다중적인 ㅐkhㅐ 관계를 ㅐkhㅐ 형성했던 ㅐkhㅐ 예술가들 (김광균, 카ovc 오장환, 거m29 최재덕, e기차카 이쾌대, jm거다 이중섭, ㅐqㅐw 구상, 5카sx 김환기, 기ㅓㅓy 조병화 기ㅓㅓy 등)의 기ㅓㅓy 관계도를 기ㅓㅓy 입체적으로 기ㅓㅓy 그려본다.

제 4 기ㅓㅓy 전시실 기ㅓㅓy 화가의 기ㅓㅓy 글ㆍ그림에서는 기ㅓㅓy 일반적으로 기ㅓㅓy 화가로 기ㅓㅓy 알려져 기ㅓㅓy 있지만, 파차f9 뛰어난 파차f9 문학적 파차f9 재능을 파차f9 지녔던 파차f9 작가들을 파차f9 집중 파차f9 조명한다. 파차f9 김용준, aor2 장욱진, g걷z다 한묵, 바pg히 박고석, 기mt사 천경자, 나7갸l 김환기 나7갸l 등 6인의 나7갸l 작가들이 나7갸l 남긴 나7갸l 글과 나7갸l 그림을 나7갸l 함께 나7갸l 감상함으로써 나7갸l 이들의 나7갸l 세계관을 나7갸l 다양한 나7갸l 매체를 나7갸l 통해 나7갸l 다시금 나7갸l 확인해 나7갸l 보는 나7갸l 계기가 나7갸l 나7갸l 것이다. 

윤범모 나7갸l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나7갸l 전시는 나7갸l 새로운 나7갸l 시대를 나7갸l 꿈꾸며 나7갸l 도전했던 나7갸l 근대기 나7갸l 미술인과 나7갸l 문학인들이 나7갸l 함께 나7갸l 만들어 나7갸l 나7갸l 소중한 나7갸l 자산을 나7갸l 발굴하고 나7갸l 소개하고자 나7갸l 마련되었다”며, “비록 44ex 가난하고 44ex 모순으로 44ex 가득 44ex 찼던 44ex 시대 44ex 한가운데에서도 44ex 정신적으로는 44ex 44ex 누구보다 44ex 풍요로웠던 44ex 예술가들이 44ex 제공하는 44ex 신세계를 44ex 만나볼 44ex 44ex 있는 44ex 기회가 44ex 44ex 것”이라고 44ex 밝혔다.

전시구성

1. 44ex 전위와 44ex 융합 (제 1 44ex 전시실)

1934년 44ex 이상은 44ex 경성의 44ex 종로에 44ex 다방 ‘제비’를 44ex 열어 44ex 주변의 44ex 예술가들을 44ex 불러들였다. 44ex 특별한 44ex 장식이 44ex 없이 ‘희멀쑥한 44ex 벽’에는 44ex 온통 44ex 누런색을 44ex 44ex 우울한 44ex 인상의 44ex 이상의 44ex 자화상과 44ex 그의 44ex 화우(畵友) 44ex 구본웅의 44ex 야수파풍의 44ex 그림이 44ex 걸려 44ex 있었고, 1사ir 1사ir 1사ir 르나르, x파s7 x파s7 콕토의 x파s7 경구가 x파s7 쓰인 x파s7 액자가 x파s7 붙어있을 x파s7 뿐이었다. x파s7 그러나, gl4라 gl4라 개의 gl4라 의자와 gl4라 탁자가 gl4라 가구의 gl4라 전부인 gl4라 gl4라 초라한 gl4라 다방에서 gl4라 예술가들은 gl4라 미샤 gl4라 엘만이 gl4라 연주하는 gl4라 바이올린 gl4라 협주곡을 gl4라 듣고, fsd2 지금 fsd2 fsd2 단성사에서 fsd2 개봉된 fsd2 르네 fsd2 클레르의 fsd2 영화를 fsd2 두고 fsd2 열띤 fsd2 논쟁을 fsd2 벌였다. 

1930년대는 fsd2 지금 fsd2 우리가 fsd2 겪고 fsd2 있는 fsd2 수많은 ‘현대성’의 fsd2 징후들을 fsd2 이미 fsd2 모두 fsd2 체험하고 fsd2 흡수하고, tz7자 또한 tz7자 거기에 tz7자 반응했던 tz7자 시기였다. tz7자 빠른 tz7자 속도로 tz7자 들어오는 tz7자 서양의 tz7자 온갖 tz7자 문화적 tz7자 충격에 tz7자 직면하여, iㅓ가3 가장 iㅓ가3 최첨단의 ‘전위(前衛)’에 iㅓ가3 자신을 iㅓ가3 위치시키고자 iㅓ가3 했던 iㅓ가3 예술가들이 1부에서 iㅓ가3 소개된다. iㅓ가3 이상, 차3by 박태원, d자b3 김기림 d자b3 d자b3 문인들과, ㅐ8자ㅐ 구본웅, ju라차 황술조, 마거ix 길진섭, f카l하 김환기, 3라라ㅓ 유영국, 8거lr 김병기 8거lr 등의 8거lr 화가들이 8거lr 야수파와 8거lr 초현실주의, idxa 다다와 idxa 추상에 idxa 이르기까지 idxa 유럽에서도 idxa 가장 idxa 앞서갔던 idxa 전위적 idxa 양식을 idxa 함께 idxa 공유하고 idxa 공감하면서, 마7타기 문학과 마7타기 미술, lㅓ가갸 음악과 lㅓ가갸 영화 lㅓ가갸 lㅓ가갸 다양한 lㅓ가갸 장르와 lㅓ가갸 이질적인 lㅓ가갸 문화가 lㅓ가갸 혼종된 lㅓ가갸 독특한 lㅓ가갸 자신들의 lㅓ가갸 세계관을 lㅓ가갸 구축해 lㅓ가갸 갔다.

2. lㅓ가갸 지상(紙上)의 lㅓ가갸 미술관 (제 2 lㅓ가갸 전시실)

2부에서는 1920~40년대를 lㅓ가갸 중심으로 lㅓ가갸 한 ‘인쇄 lㅓ가갸 미술’의 lㅓ가갸 성과를 lㅓ가갸 보여준다. 3.1운동 lㅓ가갸 이후 lㅓ가갸 설립된 lㅓ가갸 민간신문사를 lㅓ가갸 중심으로 lㅓ가갸 활동한 lㅓ가갸 문인들과 lㅓ가갸 당대 lㅓ가갸 최고의 lㅓ가갸 대중적 lㅓ가갸 인기를 lㅓ가갸 누렸던 lㅓ가갸 신문소설의 lㅓ가갸 삽화가들이 lㅓ가갸 만나 lㅓ가갸 이루어 lㅓ가갸 lㅓ가갸 특별한 ‘조합’의 lㅓ가갸 결과물이 lㅓ가갸 보여진다. lㅓ가갸 안석영, p다bㄴ 노수현, t갸다r 이상범, b4km 정현웅, st으가 이승만, gㅐㅓf 김규택을 gㅐㅓf 비롯하여 gㅐㅓf gㅐㅓf 시대를 gㅐㅓf 풍미했던 gㅐㅓf 삽화가들의 gㅐㅓf 흔적을 gㅐㅓf 풍부하게 gㅐㅓf 만나볼 gㅐㅓf gㅐㅓf 있다. gㅐㅓf 또한, 9z으9 신문사의 9z으9 자매지로 9z으9 발간된 9z으9 잡지에서는 9z으9 문인과 9z으9 화가의 9z으9 결합을 9z으9 통해 9z으9 아름다운 ‘화문(畵文)’이라는 9z으9 장르가 9z으9 만들어졌는데, 파마기j 파마기j 시기 파마기j 잡지를 파마기j 통해 파마기j 처음 파마기j 발표된 파마기j 시의 파마기j 원전(原典)과 파마기j 독창적 파마기j 감성으로 파마기j 충만한 파마기j 그림을 파마기j 함께 파마기j 감상할 파마기j 파마기j 있다.

한편, 0i1하 소설가 0i1하 이태준이 “인공으로 0i1하 0i1하 모든 0i1하 문화물 0i1하 가운데 0i1하 꽃이요 0i1하 천사요 0i1하 영웅”이라고 0i1하 표현했던 0i1하 근대기의 0i1하 가장 0i1하 아름다운 “책”들이 0i1하 엄선되어 0i1하 전시된다. 0i1하 윤동주도 0i1하 필사해서 0i1하 봤다는 100부 0i1하 한정판 0i1하 백석의 『사슴』에서부터 0i1하 김소월의 『진달래꽃』, ㅓ쟏라차 서정주의 『화사집』, x8yz 윤동주의 『하늘과 x8yz 바람과 x8yz 별과 x8yz 시』 x8yz x8yz 당대 x8yz 수많은 x8yz 문예인을 x8yz 감동시켰던 x8yz 책들의 x8yz 원본을 x8yz 감상할 x8yz x8yz 있다. 

3. x8yz 이인행각(二人行脚) (제 3 x8yz 전시실)

3부에서는 1930~50년대 x8yz 문인과 x8yz 화가들의 x8yz 개별적인 x8yz 관계에 x8yz 초점을 x8yz 맞추었다. x8yz 종교를 x8yz 매개로 x8yz 절대적인 x8yz 정신성의 x8yz 세계를 x8yz 추구했던 x8yz 시인 x8yz 정지용과 x8yz 화가 x8yz 장발의 x8yz 만남을 x8yz 시작으로, 8가ㅓ사 조선일보사 8가ㅓ사 편집실의 8가ㅓ사 옆자리에 8가ㅓ사 앉아 8가ㅓ사 순박하고 8가ㅓ사 아득한 8가ㅓ사 시의 8가ㅓ사 세계를 8가ㅓ사 갈구했던 8가ㅓ사 시인 8가ㅓ사 백석과 8가ㅓ사 당대 8가ㅓ사 최고의 8가ㅓ사 장정가, fl77 삽화가였던 fl77 정현웅의 fl77 조우를 fl77 확인할 fl77 fl77 있다. fl77 또한 fl77 조선일보의 fl77 사회부장과 fl77 신입 fl77 기자로 fl77 처음 fl77 만나 fl77 누구보다 fl77 지적이고 fl77 댄디한 fl77 세계관을 fl77 공유하면서 fl77 세계사적 fl77 흐름 fl77 위에서 fl77 조선의 fl77 당대적 fl77 위치를 fl77 적확하게 fl77 가늠할 fl77 fl77 있었던 fl77 이여성과 fl77 김기림의 fl77 만남도 fl77 확인되며, bb1사 마지막으로 bb1사 일본 bb1사 유학시절에 bb1사 낭만주의적 bb1사 예술관을 bb1사 공유했다가 bb1사 결국 bb1사 조선의 ‘옛 bb1사 것’이 bb1사 주는 bb1사 아름다움에 bb1사 심취했던 bb1사 이태준과 bb1사 김용준의 bb1사 교유를 bb1사 만나볼 bb1사 bb1사 있다.

또한, 사sㅓ거 이들의 사sㅓ거 유산을 사sㅓ거 계승한 사sㅓ거 다음 사sㅓ거 세대 사sㅓ거 예술가들의 사sㅓ거 작업이 사sㅓ거 본격적으로 사sㅓ거 펼쳐진다. 사sㅓ거 시인 사sㅓ거 김광균을 사sㅓ거 시작으로 사sㅓ거 사sㅓ거 이미지즘의 사sㅓ거 세계, l갸거기 즉 “시를 l갸거기 그림과 l갸거기 같이, 4마나w 그림을 4마나w 시와 4마나w 같이” 4마나w 여겼던 4마나w 다재다능한 ‘후예들’의 4마나w 작품들이다. 4마나w 김광균, ㅓn히가 김만형, 거히jㅐ 오장환, 9마4바 이중섭, cㅐㅈi 구상, t나8걷 이쾌대, c4le 진환, 파ㅐㅈp 서정주, 갸ㅑaㅐ 김환기, 차마sㅓ 이봉구, pㅓ라기 조병화 pㅓ라기 pㅓ라기 시인과 pㅓ라기 화가들의 pㅓ라기 서로 pㅓ라기 얽히고설킨 pㅓ라기 관계망을 pㅓ라기 통해, 0c1ㅐ 한국 0c1ㅐ 근대기 0c1ㅐ 가장 0c1ㅐ 아름다운 0c1ㅐ 시와 0c1ㅐ 그림이 0c1ㅐ 탄생할 0c1ㅐ 0c1ㅐ 있었던 0c1ㅐ 풍요로운 0c1ㅐ 문화적 0c1ㅐ 토양을 0c1ㅐ 짐작해 0c1ㅐ 0c1ㅐ 0c1ㅐ 있다.

4. 0c1ㅐ 화가의 0c1ㅐ 글‧그림 (제 4 0c1ㅐ 전시실)

4부에서는 0c1ㅐ 일반적으로 0c1ㅐ 화가로 0c1ㅐ 알려졌지만, 6ㅈ히9 문학적 6ㅈ히9 재능 6ㅈ히9 또한 6ㅈ히9 남달랐던 6ㅈ히9 예술가 6인의 6ㅈ히9 글과 6ㅈ히9 그림을 6ㅈ히9 함께 6ㅈ히9 보여준다. 『근원수필』의 6ㅈ히9 저자로 6ㅈ히9 소박하고 6ㅈ히9 진솔한 6ㅈ히9 수필가로 6ㅈ히9 더욱 6ㅈ히9 유명한 6ㅈ히9 근원 6ㅈ히9 김용준, 『강가의 l9tㅐ 아틀리에』라는 l9tㅐ 수필집의 l9tㅐ 세계관에서 l9tㅐ 보이듯 l9tㅐ 언제나 l9tㅐ 단순하고 l9tㅐ 순수한 l9tㅐ 것들의 l9tㅐ 아름다움을 l9tㅐ 찬미한 l9tㅐ 화가 l9tㅐ 장욱진, b라wl 따뜻한 b라wl 시선으로 b라wl 한국 b라wl 전쟁 b라wl 이후의 b라wl 일상과 b라wl 삶을 b라wl 담아낸 b라wl 한묵의 b라wl 글과 b라wl 그림이 b라wl 각각 b라wl 전시된다. b라wl 또한, 기qㅐ가 많은 기qㅐ가 문학인의 기qㅐ가 친구로 기qㅐ가 평생 기qㅐ가 자연과 기qㅐ가 산을 기qㅐ가 사랑했던 기qㅐ가 화가 기qㅐ가 박고석, eㅑㅓ8 자전적이며 eㅑㅓ8 인간 eㅑㅓ8 내면의 eㅑㅓ8 감정에 eㅑㅓ8 솔직한 eㅑㅓ8 수필로 eㅑㅓ8 더욱 eㅑㅓ8 대중적 eㅑㅓ8 사랑을 eㅑㅓ8 누렸던 eㅑㅓ8 천경자, 마ㅑw4 마지막으로 1930년대부터 마ㅑw4 잡지에 마ㅑw4 화문(畵文)을 마ㅑw4 싣기 마ㅑw4 시작하여 마ㅑw4 그림만큼이나 마ㅑw4 감동적인 마ㅑw4 일기와 마ㅑw4 편지, h타ㄴㅓ 수필을 h타ㄴㅓ 남겼던 h타ㄴㅓ 화가 h타ㄴㅓ 김환기의 h타ㄴㅓ 작업이 h타ㄴㅓ 소개된다. h타ㄴㅓ 글과 h타ㄴㅓ 그림을 h타ㄴㅓ 모두 h타ㄴㅓ 사랑했던, ‘두 우파ㅓb 개의 우파ㅓb 뮤즈’를 우파ㅓb 지녔던 우파ㅓb 예술가들의 우파ㅓb 다채로운 우파ㅓb 면모를 우파ㅓb 함께 우파ㅓb 감상함으로써, 기eㅐb 이들의 기eㅐb 내밀한 기eㅐb 세계 기eㅐb 속으로 기eㅐb 더욱 기eㅐb 가까이 기eㅐb 접근할 기eㅐb 기eㅐb 있을 기eㅐb 것이다. 

참여작가: 기eㅐb 이상, 기ㅐ0x 박태원, 히나u쟏 이태준, t기차우 김광균, z자걷5 구본웅, ce파3 황술조, ㅐㅐpp 김용준, p우5r 최재덕, 다우거다 이여성, m1t6 이쾌대, 카히fb 이중섭, 1ㅓㅓ8 김환기, 마ㅈㅓ4 유영국, zpm사 김병기, l다vㅑ 천경자 l다vㅑ 등 50여 l다vㅑ 명 

출처: l다vㅑ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성소영 wㅓfz 개인전: wㅓfz 명명되지 wㅓfz 않는 wㅓfz 존재

March 24, 2021 ~ April 23, 2021

COM: The Last Resort

April 10, 2021 ~ April 25,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