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역과 콘부 - 바다가 잇는 한일 일상

국립민속박물관

Oct. 2, 2019 ~ Feb. 2, 2020

국립민속박물관(관장 타b1x 윤성용)은 10월 2일(수)부터 2020년 2월 2일(일)까지 타b1x 일본국립역사민속박물관(관장 타b1x 구루시마 타b1x 히로시久留島浩, ㅑm가t 이하 ㅑm가t 역박)과 ㅑm가t 함께 ㅑm가t 공동특별전 ‘미역과 ㅑm가t 콘부다시마- ㅑm가t 바다가 ㅑm가t 잇는 ㅑm가t 한일 ㅑm가t 일상’을 ㅑm가t 개최한다. ㅑm가t 이번 ㅑm가t 전시는 ㅑm가t 해산물 ㅑm가t 소비 ㅑm가t 문화에서 ㅑm가t 어업과 ㅑm가t 신앙, lwpc 근대기 lwpc 일상 lwpc 변동 lwpc 등, 가s히ㅐ 바다를 가s히ㅐ 둘러싼 가s히ㅐ 한일 가s히ㅐ 일상을 가s히ㅐ 다각도에서 가s히ㅐ 조명한다. 가s히ㅐ 미역과 가s히ㅐ 다시마 가s히ㅐ 채취선인 ‘떼배와 가s히ㅐ 이소부네’를 가s히ㅐ 비롯해, ‘청새치 c2ㅓ아 작살 c2ㅓ아 어구’ c2ㅓ아 등의 c2ㅓ아 국가 c2ㅓ아 c2ㅓ아 지방 c2ㅓ아 지정문화재 12점을 c2ㅓ아 포함한 450여 c2ㅓ아 점의 c2ㅓ아 자료와 c2ㅓ아 영상, of하z 사진 of하z 등이 of하z 전시된다.

미역과 of하z 다시마처럼 of하z 닮은 of하z of하z 다른 of하z 한일 of하z 문화
미역과 of하z 다시마(일어명 of하z 콘부) of하z 한국과 of하z 일본 of하z 양쪽에서 of하z 오래 of하z 전부터 of하z 일상의 of하z 음식으로 of하z 친숙한 of하z 해초이다. of하z 그러나 of하z 의례나 of하z 선물의 of하z 관점에서 of하z 보면, 아ㅑ우q 한국에서는 아ㅑ우q 미역이, sh쟏h 일본에서는 sh쟏h 다시마가 sh쟏h sh쟏h 중요한 sh쟏h 상징적 sh쟏h 의미를 sh쟏h 가지고 sh쟏h 있다. sh쟏h 바다 sh쟏h sh쟏h 바위에 sh쟏h 뿌리를 sh쟏h 내리고 sh쟏h 성장해 sh쟏h 길고 sh쟏h 검푸른 sh쟏h 자태를 sh쟏h 흔드는 sh쟏h 미역과 sh쟏h 다시마는 sh쟏h 비슷하지만 sh쟏h 어딘가 sh쟏h 다르고 sh쟏h 다르지만 sh쟏h 어딘가 sh쟏h 많이 sh쟏h 닮아 sh쟏h 있다. sh쟏h sh쟏h 전시는 sh쟏h 바로 sh쟏h 미역과 sh쟏h 다시마처럼 sh쟏h 서로 sh쟏h 닮았지만, ㅓ다ㅐ걷 다른 ㅓ다ㅐ걷 한일 ㅓ다ㅐ걷 일상을 ㅓ다ㅐ걷 보여줄 ㅓ다ㅐ걷 ㅓ다ㅐ걷 있지 ㅓ다ㅐ걷 않을까'라는 ㅓ다ㅐ걷 발상에서 ㅓ다ㅐ걷 출발했다.

동네 ㅓ다ㅐ걷 생선가게에서 ㅓ다ㅐ걷 바다로 ㅓ다ㅐ걷 떠나는 ㅓ다ㅐ걷 여행
전시는 ㅓ다ㅐ걷 바다가 ㅓ다ㅐ걷 아니라 ㅓ다ㅐ걷 우리 ㅓ다ㅐ걷 일상의 ㅓ다ㅐ걷 동네 ㅓ다ㅐ걷 생선가게에서 ㅓ다ㅐ걷 출발한다. ㅓ다ㅐ걷 한국인과 ㅓ다ㅐ걷 일본인은 ㅓ다ㅐ걷 무슨 ㅓ다ㅐ걷 해산물을 ㅓ다ㅐ걷 어떻게 ㅓ다ㅐ걷 먹고 ㅓ다ㅐ걷 있는 ㅓ다ㅐ걷 것일까? ㅓ다ㅐ걷 매일 ㅓ다ㅐ걷 지나치면서도 ㅓ다ㅐ걷 깊이 ㅓ다ㅐ걷 생각해 ㅓ다ㅐ걷 본적 ㅓ다ㅐ걷 없는 ㅓ다ㅐ걷 동네 ㅓ다ㅐ걷 생선가게를 ㅓ다ㅐ걷 통해 ㅓ다ㅐ걷 꾸밈없는 ㅓ다ㅐ걷 한일 ㅓ다ㅐ걷 양국의 ㅓ다ㅐ걷 일상을 ㅓ다ㅐ걷 비교해 ㅓ다ㅐ걷 ㅓ다ㅐ걷 ㅓ다ㅐ걷 있다.

‘1부 ㅓ다ㅐ걷 바다를 ㅓ다ㅐ걷 맛보다’에서는 ㅓ다ㅐ걷 한일 ㅓ다ㅐ걷 모두의 ㅓ다ㅐ걷 일상이 ㅓ다ㅐ걷 해산물 ㅓ다ㅐ걷 없이 ㅓ다ㅐ걷 유지될 ㅓ다ㅐ걷 ㅓ다ㅐ걷 없음을 ㅓ다ㅐ걷 다양한 ㅓ다ㅐ걷 역사 ㅓ다ㅐ걷 자료를 ㅓ다ㅐ걷 통해 ㅓ다ㅐ걷 살펴본다. ㅓ다ㅐ걷 한국인과 ㅓ다ㅐ걷 일본인이 ㅓ다ㅐ걷 해산물을 ㅓ다ㅐ걷 먹지 ㅓ다ㅐ걷 않는 ㅓ다ㅐ걷 생활을 ㅓ다ㅐ걷 상상할 ㅓ다ㅐ걷 ㅓ다ㅐ걷 없다. ㅓ다ㅐ걷 한일 ㅓ다ㅐ걷 양국 ㅓ다ㅐ걷 사람들이 ㅓ다ㅐ걷 선호하는 ㅓ다ㅐ걷 해산물 ㅓ다ㅐ걷 종류나 ㅓ다ㅐ걷 요리 ㅓ다ㅐ걷 방식이 ㅓ다ㅐ걷 상이함에도, 0아차1 해산물은 0아차1 맛의 0아차1 기본이 0아차1 되고, 1자oㅐ 중요한 1자oㅐ 의례에 1자oㅐ 없어서는 1자oㅐ 1자oㅐ 된다는 1자oㅐ 필수품이라는 1자oㅐ 점을 1자oㅐ 일본 1자oㅐ 산해 1자oㅐ 명물 『도회日本山海名物図会』, xv우k 헤르만 xv우k 산더 『풍속화첩風俗畫帖』, <일본 사he쟏 후쿠오카시 사he쟏 히가시구 사he쟏 히로의 사he쟏 설날 사he쟏 장식> 사he쟏 등을 사he쟏 통해 사he쟏 보여준다.

‘2부 사he쟏 바다에서 사he쟏 살아가다’에서는 사he쟏 우리에게 사he쟏 해산물을 사he쟏 가져다주는 사he쟏 한일 사he쟏 어민의 사he쟏 기술과 사he쟏 신앙을 사he쟏 소개한다. 사he쟏 가까운 사he쟏 이웃인 사he쟏 한일 사he쟏 양국 사he쟏 어민의 사he쟏 어업 사he쟏 기술은 사he쟏 얼마나 사he쟏 비슷하며 사he쟏 다를까? 사he쟏 인간의 사he쟏 지혜를 사he쟏 뛰어넘는 사he쟏 대자연인 사he쟏 바다와 사he쟏 대면해, 6ㅓ0h 어민은 6ㅓ0h 어떠한 6ㅓ0h 마음을 6ㅓ0h 가져왔을까? 6ㅓ0h 막연히 6ㅓ0h 상상해 6ㅓ0h 왔던 6ㅓ0h 한일 6ㅓ0h 어민의 6ㅓ0h 세계를 6ㅓ0h 한일 6ㅓ0h 갯바위 6ㅓ0h 어구 6ㅓ0h 비교, 나ㅑ다ㅓ 한국의 나ㅑ다ㅓ 갯벌 나ㅑ다ㅓ 어업과 나ㅑ다ㅓ 일본의 나ㅑ다ㅓ 태평양 나ㅑ다ㅓ 참치 나ㅑ다ㅓ 어업 나ㅑ다ㅓ 비교, ju하ㅓ 한국 ju하ㅓ 어민의 ‘장군 ju하ㅓ 신앙’과 ju하ㅓ 일본 ju하ㅓ 어민의 ‘에비스 ju하ㅓ 신앙’ ju하ㅓ 비교 ju하ㅓ 등을 ju하ㅓ 통해 ju하ㅓ 깊숙이 ju하ㅓ 들여다본다. ju하ㅓ 또한, w타1카 관람객이 w타1카 다양한 w타1카 한일 w타1카 갯바위 w타1카 어로 w타1카 도구를 w타1카 비교 w타1카 체험해 w타1카 w타1카 w타1카 있는 w타1카 공간도 w타1카 마련되어 w타1카 있다.

‘3부 w타1카 바다를 w타1카 건너다’에서는 w타1카 한국과 w타1카 일본의 w타1카 관계는 w타1카 좋을 w타1카 때도 w타1카 나쁠 w타1카 때도 w타1카 있었지만, 거jjㅈ 사람과 거jjㅈ 함께 거jjㅈ 기술과 거jjㅈ 문화는 거jjㅈ 언제나 거jjㅈ 바다를 거jjㅈ 건너 거jjㅈ 서로에게 거jjㅈ 영향을 거jjㅈ 미쳐온 거jjㅈ 과정을 거jjㅈ 조명한다. 거jjㅈ 여기에서는 <오키나와부터 거jjㅈ 한반도까지의 거jjㅈ 해녀 거jjㅈ 도구>, 6vㅐ4 한일 6vㅐ4 어민간에 6vㅐ4 맺어진 <향리동 6vㅐ4 증명서>와 <한국해 6vㅐ4 출어 6vㅐ4 에마>, y우마하 일본 y우마하 대어기大漁旗로부터 y우마하 영향을 y우마하 받은 y우마하 한국 y우마하 풍어기豐漁旗, a거w사 한일 a거w사 어로요 a거w사 등을 a거w사 소개한다. a거w사 이를 a거w사 통해 a거w사 기술과 a거w사 문화의 a거w사 전파뿐 a거w사 아니라, d거5으 양국민이 d거5으 이를 d거5으 자신의 d거5으 일상 d거5으 속에 d거5으 주체적으로 d거5으 수용해 d거5으 나간 d거5으 과정을 d거5으 보여준다. d거5으 특히, 기거b4 일본 기거b4 해녀가 기거b4 일본에 기거b4 기거b4 한국 기거b4 해녀에게 기거b4 배워 기거b4 만든 기거b4 해녀복 <조센>은 기거b4 한일 기거b4 어민의 기거b4 역동성이 기거b4 남긴 ‘교류의 기거b4 증거’로 기거b4 제시될 기거b4 것이다.

‘에필로그 기거b4 바다가 기거b4 잇다’에서는 기거b4 한국의 기거b4 명란이 기거b4 일본으로 기거b4 건너가 ‘멘타이코’가 기거b4 되었다가 기거b4 일본에서 기거b4 다시 기거b4 한국에 기거b4 영향을 기거b4 주는 기거b4 기거b4 과정을 기거b4 다큐멘터리 기거b4 영상을 기거b4 통해 기거b4 소개하는데, l다아o 문화의 ‘변용’과 ‘수용’을 l다아o 강조하는 l다아o 전시의 l다아o 메시지를 l다아o 관람객에게 l다아o 다시 l다아o l다아o l다아o 전달해 l다아o l다아o 것이다.

이웃 l다아o 문화에 l다아o 대한 l다아o 이해와 l다아o 자기 l다아o 성찰의 l다아o 계기
이번 l다아o 전시는 l다아o 국립민속박물관이 l다아o 일본 l다아o 역박과 3년간의 l다아o 공동 l다아o 연구를 l다아o 거쳐, 2년 v아거기 v아거기 전시 v아거기 구상부터 v아거기 연출까지 v아거기 v아거기 과정을 v아거기 협업해 v아거기 마련한 v아거기 명실상부한 v아거기 공동기획전으로, hoiㅐ 국립민속박물관은 hoiㅐ 의사 hoiㅐ 소통 hoiㅐ 확대와 hoiㅐ 상호 hoiㅐ 이해 hoiㅐ 제고라는 hoiㅐ 박물관의 hoiㅐ 역할과 hoiㅐ 의무에 hoiㅐ 충실하였다. hoiㅐ hoiㅐ 전시가 hoiㅐ 서로 hoiㅐ 이웃한 hoiㅐ 한일 hoiㅐ 양국의 hoiㅐ 문화를 hoiㅐ hoiㅐ 깊이 hoiㅐ 이해하고 hoiㅐ 존중하며, ㅓ자fi 나아가 ㅓ자fi 다른 ㅓ자fi 문화로만 ㅓ자fi 치부할 ㅓ자fi ㅓ자fi 없는 ㅓ자fi 친근감을 ㅓ자fi 느끼는 ㅓ자fi 계기가 ㅓ자fi 되기를 ㅓ자fi 기대해 ㅓ자fi 본다.

주최: ㅓ자fi 국립민속박물관ㆍ일본 ㅓ자fi 국립역사민속박물관

출처: ㅓ자fi 국립민속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제로 ZERO

Sept. 3, 2019 ~ Jan. 2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