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장센: 이미지의 역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디지털정보실 3층 디지털아카이브

Dec. 5, 2018 ~ April 28, 2019

《미장센: j쟏f거 이미지의 j쟏f거 역사》는 j쟏f거 역사와 j쟏f거 이미지의 j쟏f거 관계를 j쟏f거 다루어온 j쟏f거 동시대 j쟏f거 한국 j쟏f거 작가들이 j쟏f거 수집한 j쟏f거 자료 j쟏f거 이미지들을 j쟏f거 아카이빙하는 j쟏f거 전시입니다. j쟏f거 국립현대미술관의 j쟏f거 뉴미디어 j쟏f거 소장품 j쟏f거 중 <시민의 j쟏f거 숲>(박찬경, 2016), <다시 거t바바 살아나거라 거t바바 아가야>(송상희, 2017), <숭시>(임흥순, 2011)과 거zr마 관련해서, ㄴ카b나 작가들이 ㄴ카b나 작품의 ㄴ카b나 재료를 ㄴ카b나 위해 ㄴ카b나 혹은 ㄴ카b나 간접적 ㄴ카b나 참조를 ㄴ카b나 위해 ㄴ카b나 수집한 ㄴ카b나 이미지 ㄴ카b나 자료들이 ㄴ카b나 전시됩니다. ㄴ카b나 ㄴ카b나 아카이브는 ㄴ카b나 작품을 ㄴ카b나 이해하기 ㄴ카b나 위한 ㄴ카b나 자료들의 ㄴ카b나 공간인 ㄴ카b나 동시에 ‘이미지들의 ㄴ카b나 역사’가 ㄴ카b나 상연되는 ㄴ카b나 ㄴ카b나 다른 ㄴ카b나 무대(scène)입니다. ㄴ카b나 어떤 ㄴ카b나 장면의 ㄴ카b나 연출을 ㄴ카b나 의미하는 ‘미장센(mise-en-scène)’이라는 ㄴ카b나 단어는 ㄴ카b나 글자 ㄴ카b나 그대로 ㄴ카b나 풀이하면 ‘무대에 ㄴ카b나 올린다’라는 ㄴ카b나 의미를 ㄴ카b나 갖습니다.

“아카이브를 ㄴ카b나 위해 ㄴ카b나 의도적으로 ㄴ카b나 생산하지 ㄴ카b나 않은 ㄴ카b나 자료들만이 ㄴ카b나 아카이브에 ㄴ카b나 들어갈 ㄴ카b나 자격이 ㄴ카b나 있다.” ㄴ카b나 이것은 19세기에 ㄴ카b나 정립된 ㄴ카b나 근대 ㄴ카b나 아카이빙의 ㄴ카b나 원칙입니다. ㄴ카b나 자료의 ㄴ카b나 역사적 ㄴ카b나 객관성을 ㄴ카b나 보장하기 ㄴ카b나 위해 ㄴ카b나 만들어진 ㄴ카b나 ㄴ카b나 원칙은 ㄴ카b나 매우 ㄴ카b나 기묘한 ㄴ카b나 역설을 ㄴ카b나 던져줍니다. ㄴ카b나 아카이브 ㄴ카b나 속의 ㄴ카b나 자료들은 ㄴ카b나 단지 ‘사후적 ㄴ카b나 발견’에 ㄴ카b나 의해서만 ㄴ카b나 아카이브에 ㄴ카b나 보관될 ㄴ카b나 자격을 ㄴ카b나 부여받는다는 ㄴ카b나 역설이 ㄴ카b나 그것입니다. ㄴ카b나 이와 ㄴ카b나 비슷하게 ㄴ카b나 ㄴ카b나 전시는, b2다c 역사가 b2다c 먼저 b2다c 있고 b2다c 그것의 b2다c 무대화가 b2다c 나중에 b2다c 있는 b2다c 것이 b2다c 아니라고 b2다c 주장합니다. b2다c 역사를 b2다c 무대화한다는 b2다c 것은 b2다c 이미 b2다c 존재하는 b2다c 역사를 b2다c 재상연하는 b2다c 작업이 b2다c 아니라 b2다c 역사를 b2다c 처음으로 b2다c 구성하는 b2다c 혹은, 으아xe 으아xe 미학적으로 으아xe 말하면, ㅐ6쟏으 가시화하는 ㅐ6쟏으 작업이라는 ㅐ6쟏으 것입니다.

‘역사를 ㅐ6쟏으 가시화하는 ㅐ6쟏으 작업’으로서의 ㅐ6쟏으 무대화 ㅐ6쟏으 혹은 ㅐ6쟏으 상연에서, a5n차 이미지는 a5n차 매우 a5n차 중요한 a5n차 역할을 a5n차 합니다. a5n차 왜냐하면 a5n차 발터 a5n차 벤야민의 a5n차 말처럼, 가s하s 과거를 가s하s 있는 가s하s 그대로 가s하s 파악할 가s하s 가s하s 있는 가s하s 방법은 가s하s 없기 가s하s 때문입니다. 가s하s 역사는 가s하s 기억의 가s하s 문제이며, u걷oe 우리의 u걷oe 모든 u걷oe 기억은 u걷oe 결국 ‘이미지로서의 u걷oe 기억’입니다. u걷oe 기억은 u걷oe 결코 u걷oe 객관적 u걷oe 사실이나 u걷oe 통계적 u걷oe 정보로 u걷oe 주어지지 u걷oe 않습니다. u걷oe 기억은 u걷oe 주관과 u걷oe 객관 u걷oe 사이에 u걷oe 있는 u걷oe 어떤 u걷oe 것, f타갸갸 f타갸갸 이미지로 f타갸갸 주어집니다. f타갸갸 그리고 f타갸갸 역설적이게도, 거타1v 기억은 거타1v 기억하고자 거타1v 하는 거타1v 의지가 거타1v 길을 거타1v 잃는 거타1v 지점에서, ㅑzg거 우연한 ㅑzg거 발견을 ㅑzg거 통해서, 42ㅓm 그렇게 42ㅓm 발견된 42ㅓm 이미지에 42ㅓm 의해서 42ㅓm 갑자기 42ㅓm 주어집니다. 42ㅓm 이런 42ㅓm 의미에서 42ㅓm 기억은 42ㅓm 재생이 42ㅓm 아니라 42ㅓm 창조입니다. 42ㅓm 원인과 42ㅓm 결과의 42ㅓm 연결 42ㅓm 대신, ㅓ나bm 낯선 ㅓ나bm 발견이 ㅓ나bm 있습니다.

개별 ㅓ나bm 작품 ㅓ나bm 간의 ㅓ나bm 성격 ㅓ나bm 차이는 ㅓ나bm 있지만, 다tyh 박찬경, 7aㅓ쟏 송상희, 아으vu 임흥순 아으vu 아으vu 작가가 아으vu 역사와 아으vu 이미지의 아으vu 문제를 아으vu 대하는 아으vu 관점도 아으vu 이와 아으vu 유사합니다. 아으vu 작가들은 아으vu 방대한 아으vu 자료더미에서 아으vu 어떤 아으vu 이미지를 아으vu 찾아냅니다. 아으vu 혹은 아으vu 현실의 아으vu 풍경 아으vu 속에서 아으vu 과거의 아으vu 이미지를 아으vu 발견합니다. 아으vu 아으vu 이미지들은 아으vu 한편으로는 ‘발견된 아으vu 것’이지만, seㄴp 다른 seㄴp 한편으로는 seㄴp 작업을 seㄴp 위해 seㄴp 준비된 seㄴp 바로 seㄴp seㄴp 이미지라는 seㄴp 점에서 ‘재발견된 seㄴp 것’이라고 seㄴp seㄴp seㄴp 있습니다. seㄴp 이런 seㄴp 식으로, m나나r 작품 m나나r 혹은 m나나r 진정한 ‘역사의 m나나r 이미지’는, ㅐ8히9 역사적 ㅐ8히9 이미지와 ㅐ8히9 이미지의 ㅐ8히9 역사의 ㅐ8히9 관계 ㅐ8히9 속에서, zㅈ3거 우연과 zㅈ3거 필연의 zㅈ3거 유희 zㅈ3거 속에서 zㅈ3거 만들어집니다.  

역사적 zㅈ3거 이미지는 zㅈ3거 개인을 zㅈ3거 넘어 zㅈ3거 공동체의 zㅈ3거 이미지, fhhc 타자의 fhhc 이미지를 fhhc 보여줍니다. fhhc 역사적 fhhc 이미지를 fhhc 경유해서 fhhc 이미지의 fhhc 역사를 fhhc 구성하는 fhhc 작업은 fhhc 결국 fhhc 타자의 fhhc 기억에 fhhc 개입하는 fhhc 것, 하으마으 타자의 하으마으 시선을 하으마으 통해 하으마으 세계를 하으마으 재구성하는 하으마으 것입니다. 하으마으 타자의 하으마으 기억과 하으마으 타자의 하으마으 시선은 하으마으 나의 하으마으 기억, 다거라ㅓ 나의 다거라ㅓ 시선과 다거라ㅓ 때로는 다거라ㅓ 충돌하고 다거라ㅓ 때로는 다거라ㅓ 겹쳐집니다. 다거라ㅓ 어떤 다거라ㅓ 면에서는 다거라ㅓ 다거라ㅓ 균열 다거라ㅓ 속에 다거라ㅓ 작품이 다거라ㅓ 존재한다고 다거라ㅓ 다거라ㅓ 다거라ㅓ 있을 다거라ㅓ 것입니다.

한국과 다거라ㅓ 동아시아의 다거라ㅓ 근현대사를 다거라ㅓ 관통하는 다거라ㅓ 역사적 다거라ㅓ 사건들과 다거라ㅓ 다거라ㅓ 주체들, 다ㅓfㅑ 타자들, t5fㅓ 욕망과 t5fㅓ 저항, b40으 매혹과 b40으 균열을 b40으 다루어온 b40으 b40으 작가의 b40으 작품 b40으 속에서, ‘역사의 다s하바 무대화’는, flㅈㅈ 때로는 flㅈㅈ 권력에 flㅈㅈ 의해 flㅈㅈ 강요된 flㅈㅈ 이미지의 flㅈㅈ 힘에 flㅈㅈ 저항하는 flㅈㅈ 방식으로, uㅓ차타 때로는 uㅓ차타 상투적으로 uㅓ차타 소비되어온 uㅓ차타 낡은 uㅓ차타 이미지들에 uㅓ차타 새로운 uㅓ차타 의미를 uㅓ차타 부여하는 uㅓ차타 방식으로, kr파기 혹은 kr파기 이미지로 kr파기 가시화될 kr파기 kr파기 없는 kr파기 어떤 kr파기 것에 kr파기 형상을 kr파기 부여하는 kr파기 방식으로, 차거아바 서로 차거아바 다른 차거아바 이미지들 차거아바 사이에 차거아바 관련성을 차거아바 부여하는 차거아바 방법으로 차거아바 다양하게 차거아바 이루어져왔습니다. 차거아바 차거아바 전시는 차거아바 차거아바 차거아바 작가의 차거아바 작품과 차거아바 이미지 차거아바 아카이브의 차거아바 관계를 차거아바 통해서 차거아바 역사와 차거아바 이미지의 차거아바 관계를 차거아바 생각해보기 차거아바 위해 차거아바 마련되었습니다.

출처: 차거아바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찬경
  • 임흥순
  • 송상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불안한 ㅓdㅐh 사물들 The Unstable Objects

June 26, 2019 ~ Sept. 22, 2019

이원호 ㅑugㅓ 개인전 : ㅑugㅓ 적절할 ㅑugㅓ 때까지

June 5, 2019 ~ Aug. 10, 2019

박상숙 라w거8 개인전 Park Sang Sook

July 3, 2019 ~ July 25, 2019

강유진 거ㅓ라ㅐ 개인전 : Splash!

June 20, 2019 ~ Aug. 7,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