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장센: 이미지의 역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디지털정보실 3층 디지털아카이브

2018년 12월 5일 ~ 2019년 4월 28일

《미장센: an갸t 이미지의 an갸t 역사》는 an갸t 역사와 an갸t 이미지의 an갸t 관계를 an갸t 다루어온 an갸t 동시대 an갸t 한국 an갸t 작가들이 an갸t 수집한 an갸t 자료 an갸t 이미지들을 an갸t 아카이빙하는 an갸t 전시입니다. an갸t 국립현대미술관의 an갸t 뉴미디어 an갸t 소장품 an갸t 중 <시민의 an갸t 숲>(박찬경, 2016), <다시 uㅑ가z 살아나거라 uㅑ가z 아가야>(송상희, 2017), <숭시>(임흥순, 2011)과 1기타9 관련해서, 아9fb 작가들이 아9fb 작품의 아9fb 재료를 아9fb 위해 아9fb 혹은 아9fb 간접적 아9fb 참조를 아9fb 위해 아9fb 수집한 아9fb 이미지 아9fb 자료들이 아9fb 전시됩니다. 아9fb 아9fb 아카이브는 아9fb 작품을 아9fb 이해하기 아9fb 위한 아9fb 자료들의 아9fb 공간인 아9fb 동시에 ‘이미지들의 아9fb 역사’가 아9fb 상연되는 아9fb 아9fb 다른 아9fb 무대(scène)입니다. 아9fb 어떤 아9fb 장면의 아9fb 연출을 아9fb 의미하는 ‘미장센(mise-en-scène)’이라는 아9fb 단어는 아9fb 글자 아9fb 그대로 아9fb 풀이하면 ‘무대에 아9fb 올린다’라는 아9fb 의미를 아9fb 갖습니다.

“아카이브를 아9fb 위해 아9fb 의도적으로 아9fb 생산하지 아9fb 않은 아9fb 자료들만이 아9fb 아카이브에 아9fb 들어갈 아9fb 자격이 아9fb 있다.” 아9fb 이것은 19세기에 아9fb 정립된 아9fb 근대 아9fb 아카이빙의 아9fb 원칙입니다. 아9fb 자료의 아9fb 역사적 아9fb 객관성을 아9fb 보장하기 아9fb 위해 아9fb 만들어진 아9fb 아9fb 원칙은 아9fb 매우 아9fb 기묘한 아9fb 역설을 아9fb 던져줍니다. 아9fb 아카이브 아9fb 속의 아9fb 자료들은 아9fb 단지 ‘사후적 아9fb 발견’에 아9fb 의해서만 아9fb 아카이브에 아9fb 보관될 아9fb 자격을 아9fb 부여받는다는 아9fb 역설이 아9fb 그것입니다. 아9fb 이와 아9fb 비슷하게 아9fb 아9fb 전시는, x사6다 역사가 x사6다 먼저 x사6다 있고 x사6다 그것의 x사6다 무대화가 x사6다 나중에 x사6다 있는 x사6다 것이 x사6다 아니라고 x사6다 주장합니다. x사6다 역사를 x사6다 무대화한다는 x사6다 것은 x사6다 이미 x사6다 존재하는 x사6다 역사를 x사6다 재상연하는 x사6다 작업이 x사6다 아니라 x사6다 역사를 x사6다 처음으로 x사6다 구성하는 x사6다 혹은, 우ㅓ6y 우ㅓ6y 미학적으로 우ㅓ6y 말하면, viuu 가시화하는 viuu 작업이라는 viuu 것입니다.

‘역사를 viuu 가시화하는 viuu 작업’으로서의 viuu 무대화 viuu 혹은 viuu 상연에서, 기zㅓ다 이미지는 기zㅓ다 매우 기zㅓ다 중요한 기zㅓ다 역할을 기zㅓ다 합니다. 기zㅓ다 왜냐하면 기zㅓ다 발터 기zㅓ다 벤야민의 기zㅓ다 말처럼, vr히8 과거를 vr히8 있는 vr히8 그대로 vr히8 파악할 vr히8 vr히8 있는 vr히8 방법은 vr히8 없기 vr히8 때문입니다. vr히8 역사는 vr히8 기억의 vr히8 문제이며, 나vqㅐ 우리의 나vqㅐ 모든 나vqㅐ 기억은 나vqㅐ 결국 ‘이미지로서의 나vqㅐ 기억’입니다. 나vqㅐ 기억은 나vqㅐ 결코 나vqㅐ 객관적 나vqㅐ 사실이나 나vqㅐ 통계적 나vqㅐ 정보로 나vqㅐ 주어지지 나vqㅐ 않습니다. 나vqㅐ 기억은 나vqㅐ 주관과 나vqㅐ 객관 나vqㅐ 사이에 나vqㅐ 있는 나vqㅐ 어떤 나vqㅐ 것, tqs7 tqs7 이미지로 tqs7 주어집니다. tqs7 그리고 tqs7 역설적이게도, 다ㅐㅓ3 기억은 다ㅐㅓ3 기억하고자 다ㅐㅓ3 하는 다ㅐㅓ3 의지가 다ㅐㅓ3 길을 다ㅐㅓ3 잃는 다ㅐㅓ3 지점에서, zlㅑ4 우연한 zlㅑ4 발견을 zlㅑ4 통해서, j가ph 그렇게 j가ph 발견된 j가ph 이미지에 j가ph 의해서 j가ph 갑자기 j가ph 주어집니다. j가ph 이런 j가ph 의미에서 j가ph 기억은 j가ph 재생이 j가ph 아니라 j가ph 창조입니다. j가ph 원인과 j가ph 결과의 j가ph 연결 j가ph 대신, 기ㅓ8n 낯선 기ㅓ8n 발견이 기ㅓ8n 있습니다.

개별 기ㅓ8n 작품 기ㅓ8n 간의 기ㅓ8n 성격 기ㅓ8n 차이는 기ㅓ8n 있지만, p6vt 박찬경, 기기ㅐㅓ 송상희, 쟏다qi 임흥순 쟏다qi 쟏다qi 작가가 쟏다qi 역사와 쟏다qi 이미지의 쟏다qi 문제를 쟏다qi 대하는 쟏다qi 관점도 쟏다qi 이와 쟏다qi 유사합니다. 쟏다qi 작가들은 쟏다qi 방대한 쟏다qi 자료더미에서 쟏다qi 어떤 쟏다qi 이미지를 쟏다qi 찾아냅니다. 쟏다qi 혹은 쟏다qi 현실의 쟏다qi 풍경 쟏다qi 속에서 쟏다qi 과거의 쟏다qi 이미지를 쟏다qi 발견합니다. 쟏다qi 쟏다qi 이미지들은 쟏다qi 한편으로는 ‘발견된 쟏다qi 것’이지만, 거ce4 다른 거ce4 한편으로는 거ce4 작업을 거ce4 위해 거ce4 준비된 거ce4 바로 거ce4 거ce4 이미지라는 거ce4 점에서 ‘재발견된 거ce4 것’이라고 거ce4 거ce4 거ce4 있습니다. 거ce4 이런 거ce4 식으로, 나cho 작품 나cho 혹은 나cho 진정한 ‘역사의 나cho 이미지’는, 9가jd 역사적 9가jd 이미지와 9가jd 이미지의 9가jd 역사의 9가jd 관계 9가jd 속에서, ㅓ히2b 우연과 ㅓ히2b 필연의 ㅓ히2b 유희 ㅓ히2b 속에서 ㅓ히2b 만들어집니다.  

역사적 ㅓ히2b 이미지는 ㅓ히2b 개인을 ㅓ히2b 넘어 ㅓ히2b 공동체의 ㅓ히2b 이미지, 자쟏1갸 타자의 자쟏1갸 이미지를 자쟏1갸 보여줍니다. 자쟏1갸 역사적 자쟏1갸 이미지를 자쟏1갸 경유해서 자쟏1갸 이미지의 자쟏1갸 역사를 자쟏1갸 구성하는 자쟏1갸 작업은 자쟏1갸 결국 자쟏1갸 타자의 자쟏1갸 기억에 자쟏1갸 개입하는 자쟏1갸 것, e히gw 타자의 e히gw 시선을 e히gw 통해 e히gw 세계를 e히gw 재구성하는 e히gw 것입니다. e히gw 타자의 e히gw 기억과 e히gw 타자의 e히gw 시선은 e히gw 나의 e히gw 기억, ㅓㅐzg 나의 ㅓㅐzg 시선과 ㅓㅐzg 때로는 ㅓㅐzg 충돌하고 ㅓㅐzg 때로는 ㅓㅐzg 겹쳐집니다. ㅓㅐzg 어떤 ㅓㅐzg 면에서는 ㅓㅐzg ㅓㅐzg 균열 ㅓㅐzg 속에 ㅓㅐzg 작품이 ㅓㅐzg 존재한다고 ㅓㅐzg ㅓㅐzg ㅓㅐzg 있을 ㅓㅐzg 것입니다.

한국과 ㅓㅐzg 동아시아의 ㅓㅐzg 근현대사를 ㅓㅐzg 관통하는 ㅓㅐzg 역사적 ㅓㅐzg 사건들과 ㅓㅐzg ㅓㅐzg 주체들, 4x바5 타자들, 자ㅐ쟏o 욕망과 자ㅐ쟏o 저항, 다ㅐ나차 매혹과 다ㅐ나차 균열을 다ㅐ나차 다루어온 다ㅐ나차 다ㅐ나차 작가의 다ㅐ나차 작품 다ㅐ나차 속에서, ‘역사의 쟏yl쟏 무대화’는, v1거타 때로는 v1거타 권력에 v1거타 의해 v1거타 강요된 v1거타 이미지의 v1거타 힘에 v1거타 저항하는 v1거타 방식으로, u하wp 때로는 u하wp 상투적으로 u하wp 소비되어온 u하wp 낡은 u하wp 이미지들에 u하wp 새로운 u하wp 의미를 u하wp 부여하는 u하wp 방식으로, ㅐr거ㅓ 혹은 ㅐr거ㅓ 이미지로 ㅐr거ㅓ 가시화될 ㅐr거ㅓ ㅐr거ㅓ 없는 ㅐr거ㅓ 어떤 ㅐr거ㅓ 것에 ㅐr거ㅓ 형상을 ㅐr거ㅓ 부여하는 ㅐr거ㅓ 방식으로, n타8쟏 서로 n타8쟏 다른 n타8쟏 이미지들 n타8쟏 사이에 n타8쟏 관련성을 n타8쟏 부여하는 n타8쟏 방법으로 n타8쟏 다양하게 n타8쟏 이루어져왔습니다. n타8쟏 n타8쟏 전시는 n타8쟏 n타8쟏 n타8쟏 작가의 n타8쟏 작품과 n타8쟏 이미지 n타8쟏 아카이브의 n타8쟏 관계를 n타8쟏 통해서 n타8쟏 역사와 n타8쟏 이미지의 n타8쟏 관계를 n타8쟏 생각해보기 n타8쟏 위해 n타8쟏 마련되었습니다.

출처: n타8쟏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찬경
  • 임흥순
  • 송상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뉴스, s5ㅓh 리플리에게 NEWS, DEAR MR. RIPLEY

2018년 10월 30일 ~ 2019년 2월 24일

남춘모 Tchunmo Nam

2019년 1월 17일 ~ 2019년 3월 30일

Yuki Yamazaki : New Order

2019년 1월 11일 ~ 2019년 2월 1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