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장센: 이미지의 역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디지털정보실 3층 디지털아카이브

Dec. 5, 2018 ~ April 28, 2019

《미장센: jq8q 이미지의 jq8q 역사》는 jq8q 역사와 jq8q 이미지의 jq8q 관계를 jq8q 다루어온 jq8q 동시대 jq8q 한국 jq8q 작가들이 jq8q 수집한 jq8q 자료 jq8q 이미지들을 jq8q 아카이빙하는 jq8q 전시입니다. jq8q 국립현대미술관의 jq8q 뉴미디어 jq8q 소장품 jq8q 중 <시민의 jq8q 숲>(박찬경, 2016), <다시 다in0 살아나거라 다in0 아가야>(송상희, 2017), <숭시>(임흥순, 2011)과 ㅓ우m0 관련해서, vqzㅓ 작가들이 vqzㅓ 작품의 vqzㅓ 재료를 vqzㅓ 위해 vqzㅓ 혹은 vqzㅓ 간접적 vqzㅓ 참조를 vqzㅓ 위해 vqzㅓ 수집한 vqzㅓ 이미지 vqzㅓ 자료들이 vqzㅓ 전시됩니다. vqzㅓ vqzㅓ 아카이브는 vqzㅓ 작품을 vqzㅓ 이해하기 vqzㅓ 위한 vqzㅓ 자료들의 vqzㅓ 공간인 vqzㅓ 동시에 ‘이미지들의 vqzㅓ 역사’가 vqzㅓ 상연되는 vqzㅓ vqzㅓ 다른 vqzㅓ 무대(scène)입니다. vqzㅓ 어떤 vqzㅓ 장면의 vqzㅓ 연출을 vqzㅓ 의미하는 ‘미장센(mise-en-scène)’이라는 vqzㅓ 단어는 vqzㅓ 글자 vqzㅓ 그대로 vqzㅓ 풀이하면 ‘무대에 vqzㅓ 올린다’라는 vqzㅓ 의미를 vqzㅓ 갖습니다.

“아카이브를 vqzㅓ 위해 vqzㅓ 의도적으로 vqzㅓ 생산하지 vqzㅓ 않은 vqzㅓ 자료들만이 vqzㅓ 아카이브에 vqzㅓ 들어갈 vqzㅓ 자격이 vqzㅓ 있다.” vqzㅓ 이것은 19세기에 vqzㅓ 정립된 vqzㅓ 근대 vqzㅓ 아카이빙의 vqzㅓ 원칙입니다. vqzㅓ 자료의 vqzㅓ 역사적 vqzㅓ 객관성을 vqzㅓ 보장하기 vqzㅓ 위해 vqzㅓ 만들어진 vqzㅓ vqzㅓ 원칙은 vqzㅓ 매우 vqzㅓ 기묘한 vqzㅓ 역설을 vqzㅓ 던져줍니다. vqzㅓ 아카이브 vqzㅓ 속의 vqzㅓ 자료들은 vqzㅓ 단지 ‘사후적 vqzㅓ 발견’에 vqzㅓ 의해서만 vqzㅓ 아카이브에 vqzㅓ 보관될 vqzㅓ 자격을 vqzㅓ 부여받는다는 vqzㅓ 역설이 vqzㅓ 그것입니다. vqzㅓ 이와 vqzㅓ 비슷하게 vqzㅓ vqzㅓ 전시는, 으라ao 역사가 으라ao 먼저 으라ao 있고 으라ao 그것의 으라ao 무대화가 으라ao 나중에 으라ao 있는 으라ao 것이 으라ao 아니라고 으라ao 주장합니다. 으라ao 역사를 으라ao 무대화한다는 으라ao 것은 으라ao 이미 으라ao 존재하는 으라ao 역사를 으라ao 재상연하는 으라ao 작업이 으라ao 아니라 으라ao 역사를 으라ao 처음으로 으라ao 구성하는 으라ao 혹은, 거h히가 거h히가 미학적으로 거h히가 말하면, 아라라a 가시화하는 아라라a 작업이라는 아라라a 것입니다.

‘역사를 아라라a 가시화하는 아라라a 작업’으로서의 아라라a 무대화 아라라a 혹은 아라라a 상연에서, rz거k 이미지는 rz거k 매우 rz거k 중요한 rz거k 역할을 rz거k 합니다. rz거k 왜냐하면 rz거k 발터 rz거k 벤야민의 rz거k 말처럼, dydㄴ 과거를 dydㄴ 있는 dydㄴ 그대로 dydㄴ 파악할 dydㄴ dydㄴ 있는 dydㄴ 방법은 dydㄴ 없기 dydㄴ 때문입니다. dydㄴ 역사는 dydㄴ 기억의 dydㄴ 문제이며, 기j4ㅈ 우리의 기j4ㅈ 모든 기j4ㅈ 기억은 기j4ㅈ 결국 ‘이미지로서의 기j4ㅈ 기억’입니다. 기j4ㅈ 기억은 기j4ㅈ 결코 기j4ㅈ 객관적 기j4ㅈ 사실이나 기j4ㅈ 통계적 기j4ㅈ 정보로 기j4ㅈ 주어지지 기j4ㅈ 않습니다. 기j4ㅈ 기억은 기j4ㅈ 주관과 기j4ㅈ 객관 기j4ㅈ 사이에 기j4ㅈ 있는 기j4ㅈ 어떤 기j4ㅈ 것, eㅓㅐ0 eㅓㅐ0 이미지로 eㅓㅐ0 주어집니다. eㅓㅐ0 그리고 eㅓㅐ0 역설적이게도, lㄴf가 기억은 lㄴf가 기억하고자 lㄴf가 하는 lㄴf가 의지가 lㄴf가 길을 lㄴf가 잃는 lㄴf가 지점에서, wf쟏g 우연한 wf쟏g 발견을 wf쟏g 통해서, 2g다v 그렇게 2g다v 발견된 2g다v 이미지에 2g다v 의해서 2g다v 갑자기 2g다v 주어집니다. 2g다v 이런 2g다v 의미에서 2g다v 기억은 2g다v 재생이 2g다v 아니라 2g다v 창조입니다. 2g다v 원인과 2g다v 결과의 2g다v 연결 2g다v 대신, fm우i 낯선 fm우i 발견이 fm우i 있습니다.

개별 fm우i 작품 fm우i 간의 fm우i 성격 fm우i 차이는 fm우i 있지만, kㅐnp 박찬경, ao39 송상희, 쟏갸ㅐ라 임흥순 쟏갸ㅐ라 쟏갸ㅐ라 작가가 쟏갸ㅐ라 역사와 쟏갸ㅐ라 이미지의 쟏갸ㅐ라 문제를 쟏갸ㅐ라 대하는 쟏갸ㅐ라 관점도 쟏갸ㅐ라 이와 쟏갸ㅐ라 유사합니다. 쟏갸ㅐ라 작가들은 쟏갸ㅐ라 방대한 쟏갸ㅐ라 자료더미에서 쟏갸ㅐ라 어떤 쟏갸ㅐ라 이미지를 쟏갸ㅐ라 찾아냅니다. 쟏갸ㅐ라 혹은 쟏갸ㅐ라 현실의 쟏갸ㅐ라 풍경 쟏갸ㅐ라 속에서 쟏갸ㅐ라 과거의 쟏갸ㅐ라 이미지를 쟏갸ㅐ라 발견합니다. 쟏갸ㅐ라 쟏갸ㅐ라 이미지들은 쟏갸ㅐ라 한편으로는 ‘발견된 쟏갸ㅐ라 것’이지만, 우ㅓ8f 다른 우ㅓ8f 한편으로는 우ㅓ8f 작업을 우ㅓ8f 위해 우ㅓ8f 준비된 우ㅓ8f 바로 우ㅓ8f 우ㅓ8f 이미지라는 우ㅓ8f 점에서 ‘재발견된 우ㅓ8f 것’이라고 우ㅓ8f 우ㅓ8f 우ㅓ8f 있습니다. 우ㅓ8f 이런 우ㅓ8f 식으로, b라zv 작품 b라zv 혹은 b라zv 진정한 ‘역사의 b라zv 이미지’는, 히a7ㅈ 역사적 히a7ㅈ 이미지와 히a7ㅈ 이미지의 히a7ㅈ 역사의 히a7ㅈ 관계 히a7ㅈ 속에서, iy으9 우연과 iy으9 필연의 iy으9 유희 iy으9 속에서 iy으9 만들어집니다.  

역사적 iy으9 이미지는 iy으9 개인을 iy으9 넘어 iy으9 공동체의 iy으9 이미지, qdu바 타자의 qdu바 이미지를 qdu바 보여줍니다. qdu바 역사적 qdu바 이미지를 qdu바 경유해서 qdu바 이미지의 qdu바 역사를 qdu바 구성하는 qdu바 작업은 qdu바 결국 qdu바 타자의 qdu바 기억에 qdu바 개입하는 qdu바 것, 파가차타 타자의 파가차타 시선을 파가차타 통해 파가차타 세계를 파가차타 재구성하는 파가차타 것입니다. 파가차타 타자의 파가차타 기억과 파가차타 타자의 파가차타 시선은 파가차타 나의 파가차타 기억, tㅐ히k 나의 tㅐ히k 시선과 tㅐ히k 때로는 tㅐ히k 충돌하고 tㅐ히k 때로는 tㅐ히k 겹쳐집니다. tㅐ히k 어떤 tㅐ히k 면에서는 tㅐ히k tㅐ히k 균열 tㅐ히k 속에 tㅐ히k 작품이 tㅐ히k 존재한다고 tㅐ히k tㅐ히k tㅐ히k 있을 tㅐ히k 것입니다.

한국과 tㅐ히k 동아시아의 tㅐ히k 근현대사를 tㅐ히k 관통하는 tㅐ히k 역사적 tㅐ히k 사건들과 tㅐ히k tㅐ히k 주체들, 마타5카 타자들, 9e카아 욕망과 9e카아 저항, x으wt 매혹과 x으wt 균열을 x으wt 다루어온 x으wt x으wt 작가의 x으wt 작품 x으wt 속에서, ‘역사의 ㅓ7ac 무대화’는, u1우ㅐ 때로는 u1우ㅐ 권력에 u1우ㅐ 의해 u1우ㅐ 강요된 u1우ㅐ 이미지의 u1우ㅐ 힘에 u1우ㅐ 저항하는 u1우ㅐ 방식으로, ㅈeㅓ파 때로는 ㅈeㅓ파 상투적으로 ㅈeㅓ파 소비되어온 ㅈeㅓ파 낡은 ㅈeㅓ파 이미지들에 ㅈeㅓ파 새로운 ㅈeㅓ파 의미를 ㅈeㅓ파 부여하는 ㅈeㅓ파 방식으로, ㅈ걷바c 혹은 ㅈ걷바c 이미지로 ㅈ걷바c 가시화될 ㅈ걷바c ㅈ걷바c 없는 ㅈ걷바c 어떤 ㅈ걷바c 것에 ㅈ걷바c 형상을 ㅈ걷바c 부여하는 ㅈ걷바c 방식으로, f사yb 서로 f사yb 다른 f사yb 이미지들 f사yb 사이에 f사yb 관련성을 f사yb 부여하는 f사yb 방법으로 f사yb 다양하게 f사yb 이루어져왔습니다. f사yb f사yb 전시는 f사yb f사yb f사yb 작가의 f사yb 작품과 f사yb 이미지 f사yb 아카이브의 f사yb 관계를 f사yb 통해서 f사yb 역사와 f사yb 이미지의 f사yb 관계를 f사yb 생각해보기 f사yb 위해 f사yb 마련되었습니다.

출처: f사yb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찬경
  • 임흥순
  • 송상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신소장품 2017-2018 New Acquisition 2017-2018

March 21, 2019 ~ Sept. 1, 2019

CONTEMPORARY ART STAGE I

April 11, 2019 ~ June 12, 2019

Frequency of Magic

April 18, 2019 ~ May 1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