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치지않는 Unreachable

페리지갤러리

Dec. 13, 2019 ~ Feb. 8, 2020

PERIGEE TEAM PROJECT 2019

미치지않는 Unreachable

그는 9r가9 보이지 9r가9 않는 9r가9 것들을 9r가9 그린다. 9r가9 9r가9 다른 9r가9 그는 9r가9 말해지지 9r가9 않는 9r가9 것들을 9r가9 쓴다. 9r가9 그리고 9r가9 그들을 9r가9 지켜보는 9r가9 이는 9r가9 드러나지 9r가9 않는 9r가9 이미지와 9r가9 쓰이지 9r가9 않는 9r가9 글을 9r가9 엮어 9r가9 읽히지 9r가9 않는 9r가9 책을 9r가9 만든다. 9r가9 우리의 9r가9 전시는 9r가9 오로지 9r가9 부재로부터만 9r가9 증명될 9r가9 9r가9 있는 9r가9 물리적인 9r가9 어떤 9r가9 것들에 9r가9 관한 9r가9 것이다. 9r가9 언젠가 9r가9 이제껏 9r가9 9r가9 번도 9r가9 9r가9 9r가9 그대로를 9r가9 드러낸 9r가9 적이 9r가9 없는 9r가9 예술의 9r가9 원형(原型)에 9r가9 대한 9r가9 소문을 9r가9 들은 9r가9 적이 9r가9 있다. 9r가9 원래대로라면 9r가9 이는 9r가9 이미지도, m갸e8 텍스트도, e거라6 책도 e거라6 아닌 e거라6 모호한 e거라6 것들에 e거라6 대한 e거라6 이야기다. e거라6 혹은 e거라6 어쩌면 e거라6 이미지와, 가k차ㅐ 텍스트와, 갸차3c 책에 갸차3c 관하여 갸차3c 유일하게 갸차3c 목격된 갸차3c 사실에 갸차3c 관한 갸차3c 이야기일지도 갸차3c 모른다. 갸차3c 나는 갸차3c 여기에서 갸차3c 전시장의 갸차3c 물리적 갸차3c 공간을 갸차3c 차지하고 갸차3c 있는 갸차3c 모든 갸차3c 것이 갸차3c 사실은 갸차3c 실체 갸차3c 없이 갸차3c 존재한다는 갸차3c 모순된 갸차3c 문장을 갸차3c 쓴다. 갸차3c 우리가 갸차3c 만들고자 갸차3c 하는 갸차3c 것은 갸차3c 감각되지만 갸차3c 보이지는 갸차3c 않는, 1ㅐvq 단지 1ㅐvq 하나의 1ㅐvq 1ㅐvq 1ㅐvq 책이다.

전시 《미치지않는》은 1ㅐvq 작가 1ㅐvq 손현선, pssa 기획자 pssa 천미림, 차4거w 제책가 차4거w 오민예가 차4거w 차4거w 년여 차4거w 차4거w 함께 차4거w 진행해온 차4거w 프로젝트로부터 차4거w 출발한다. 차4거w 우리는 차4거w 단일한 차4거w 역할에 차4거w 제한되지 차4거w 않으면서 차4거w 이미지와 차4거w 텍스트로부터 차4거w 확장될 차4거w 차4거w 있는 차4거w 다양한 차4거w 고민들을 차4거w 탐구하고자 차4거w 했다. 차4거w 특히 차4거w 서로의 차4거w 작업에서 차4거w 주로 차4거w 다루는 차4거w 대상에 차4거w 관한 차4거w 철학적 차4거w 생각의 차4거w 변주와 차4거w 차4거w 사이에 차4거w 형성되어 차4거w 있는 차4거w 긴밀한 차4거w 관계에 차4거w 주목하였다. 차4거w 작가와 차4거w 기획자는 차4거w 전시를 차4거w 위해 차4거w 정해진 차4거w 기간 차4거w 동안의 차4거w 지속적인 차4거w 만남과 차4거w 각자의 차4거w 생각들을 차4거w 확인할 차4거w 차4거w 있는 차4거w 주기적인 차4거w 연락을 차4거w 약속했다. 차4거w 주된 차4거w 방식은 차4거w 일주일에 차4거w 차4거w 차4거w 아이디어를 차4거w 가시화한 차4거w 우편을 차4거w 교환하는 차4거w 것이었다. 차4거w 우편은 차4거w 일종의 차4거w 거리두기의 차4거w 장치이자 차4거w 동시에 차4거w 이메일이나 SNS와는 차4거w 다르게 차4거w 물리적인 차4거w 실체가 차4거w 있는 차4거w 대화형식이라는 차4거w 점에서 차4거w 의미 차4거w 있는 차4거w 매개체였으며 차4거w 차4거w 내용 차4거w 또한 차4거w 메모, 21c가 사진, o거j마 스케치, ㅐ바uo 모형 ㅐ바uo 등으로 ㅐ바uo 다양했다. ㅐ바uo 우리는 ㅐ바uo ㅐ바uo 시간 ㅐ바uo 주고받는 ㅐ바uo 우편을 ㅐ바uo 통해 ㅐ바uo 서로의 ㅐ바uo 관심과 ㅐ바uo 작업과정, 2ipㅈ 아이디어를 2ipㅈ 엿보고 2ipㅈ 2ipㅈ 짐작할 2ipㅈ 2ipㅈ 있었다. 2ipㅈ 그리고 2ipㅈ 2ipㅈ 2ipㅈ 과정에 2ipㅈ 있어 2ipㅈ 제책가인 2ipㅈ 오민예가 2ipㅈ 관찰자이자 2ipㅈ 아키비스트로 2ipㅈ 함께하였다. 2ipㅈ 제책가는 2ipㅈ 작가와 2ipㅈ 기획자가 2ipㅈ 공유하는 2ipㅈ 모든 2ipㅈ 우편과 2ipㅈ 만남, 41ㅐ타 대화, 가omr 이야기들의 가omr 전부를 가omr 지켜볼 가omr 가omr 있었고, ㅈ마으r 우리 ㅈ마으r 프로젝트의 ㅈ마으r 과정들을 ㅈ마으r 토대로 ㅈ마으r 이로부터 ㅈ마으r 전개된 ㅈ마으r 자신의 ㅈ마으r 생각과 ㅈ마으r 해석을 ㅈ마으r 책으로 ㅈ마으r 제작하였다. ㅈ마으r 이때의 ㅈ마으r 기록과정은 ㅈ마으r 의존적이지 ㅈ마으r 않으며 ㅈ마으r ㅈ마으r 자체로 ㅈ마으r 독립된 ㅈ마으r 발화주체이자 ㅈ마으r 창작행위로서 ㅈ마으r 기능한다는 ㅈ마으r 점에서 ㅈ마으r 제책가는 ㅈ마으r 작가와 ㅈ마으r 기획자의 ㅈ마으r ㅈ마으r 증인이자 ㅈ마으r 목격자인 ㅈ마으r 동시에 ㅈ마으r 최초의 ㅈ마으r 관객으로서 ㅈ마으r 하나의 ㅈ마으r 위치를 ㅈ마으r 점유한다고 ㅈ마으r ㅈ마으r ㅈ마으r 있다. ㅈ마으r 이번 ㅈ마으r 프로젝트에서 ㅈ마으r 우리 ㅈ마으r 셋은 ㅈ마으r 기묘한 ㅈ마으r 삼각관계를 ㅈ마으r 통해 ㅈ마으r 이미지-텍스트-물리적 ㅈ마으r 실체 ㅈ마으r 사이를 ㅈ마으r 오고가는 ㅈ마으r 무언가를 ㅈ마으r 조율하고 ㅈ마으r ㅈ마으r 찾아가고자 ㅈ마으r 했다.

프로젝트팀 《미치지않는》의 ㅈ마으r 처음 ㅈ마으r 시작점은 ‘책’이었다. ㅈ마으r 이는 ㅈ마으r 아주 ㅈ마으r 단순한 ㅈ마으r 이유로부터 ㅈ마으r 출발했는데 ㅈ마으r 우리 ㅈ마으r 모두가 ㅈ마으r 책을 ㅈ마으r 사고, t갸가u 읽고, 가6거걷 만들고, ㅐ라사b 모으는 ㅐ라사b 일련의 ㅐ라사b 행위들을 ㅐ라사b 즐긴다는 ㅐ라사b 것이었다. ㅐ라사b 특히 ㅐ라사b 책이 ㅐ라사b 갖는 ㅐ라사b 매체성-이미지와 ㅐ라사b 텍스트를 ㅐ라사b 함께 ㅐ라사b 담고 ㅐ라사b 있는 ㅐ라사b 물리적 ㅐ라사b 실체-라는 ㅐ라사b 점은 ㅐ라사b 우리에게 ㅐ라사b 무척 ㅐ라사b 인상적으로 ㅐ라사b 다가왔다. ㅐ라사b 책은 ㅐ라사b 이미지와 ㅐ라사b 텍스트가 ㅐ라사b 결합되어 ㅐ라사b 특정한 ㅐ라사b 공간성과 ㅐ라사b 무게, qt다x 질감, i다걷j i다걷j i다걷j 경험적 i다걷j 속성을 i다걷j 지닌다는 i다걷j 점에서 i다걷j 전시의 i다걷j 형식과 i다걷j 무척 i다걷j 닮아있다. i다걷j 전시란 i다걷j 마치 i다걷j i다걷j 권의 i다걷j 책처럼 i다걷j 이미지와 i다걷j 텍스트가 i다걷j 어떠한 i다걷j 정해진 i다걷j 공간 i다걷j 내에서 i다걷j 관객에게 i다걷j 경험됨으로서 i다걷j i다걷j 존재의 i다걷j 당위성을 i다걷j 획득한다고 i다걷j i다걷j i다걷j 있다. i다걷j 또한 i다걷j 대체로 i다걷j 전시는 i다걷j 종료 i다걷j i다걷j 이미지와 i다걷j 텍스트가 i다걷j 함께 i다걷j 있는 i다걷j 도록 i다걷j 등의 i다걷j 책으로 i다걷j 응축되어 i다걷j 기록으로서 i다걷j i다걷j 존재의 i다걷j 명목을 i다걷j 이어가기도 i다걷j 한다. i다걷j 이렇듯 i다걷j 책은 i다걷j 우리가 i다걷j 표상할 i다걷j i다걷j 있는 i다걷j 전시의 i다걷j 가장 i다걷j 적절한 i다걷j 은유이자 i다걷j 동시에 i다걷j 예술 i다걷j 내에서 i다걷j 각자의 i다걷j 역할과 i다걷j i다걷j 복잡한 i다걷j 관계성을 i다걷j 드러내는 i다걷j 상징이다. 《미치지않는》 i다걷j 프로젝트를 i다걷j 통해 i다걷j 우리는 i다걷j 책이라는 i다걷j 공통의 i다걷j 매개를 i다걷j 공유하며 i다걷j 나눈 i다걷j 지난 i다걷j 시간들이 i다걷j 전시장 i다걷j 안에서 i다걷j 물리적으로 i다걷j 구축된 i다걷j 하나의 i다걷j 무엇으로 i다걷j 존재할 i다걷j i다걷j 있는 i다걷j 가능성을 i다걷j 찾고자 i다걷j 한다.

전시에서 i다걷j 작가 i다걷j 손현선은 ‘드러나지 i다걷j 않는 i다걷j 면’에 i다걷j 대하여 i다걷j 탐구한다. i다걷j 그는 i다걷j 본다는 i다걷j 경험이 i다걷j 이미지라는 i다걷j 하나의 i다걷j 대상적 i다걷j 물질로서 i다걷j 표상되는 i다걷j 과정에 i다걷j 관하여 i다걷j 고민한다. i다걷j 이미지를 i다걷j 구성하는 i다걷j 인간의 i다걷j 다양한 i다걷j 감각과 i다걷j 물리적 i다걷j 속성들은 i다걷j 손현선에 i다걷j 의해 i다걷j 새로운 i다걷j 텍스쳐를 i다걷j 지닌 i다걷j 평면들로서 i다걷j 드러난다. i다걷j 신체를 i다걷j 매개로 i다걷j 확인되는 i다걷j 일상의 i다걷j 평면적 i다걷j 이미지들은 i다걷j 그의 i다걷j 회화를 i다걷j 통해 i다걷j i다걷j 자체로 i다걷j 가상이자 i다걷j 동시에 i다걷j 독립된 i다걷j 추상적 i다걷j 이미지로 i다걷j 재현되고 i다걷j 있다. i다걷j 유리, dujf 종이, 나u타w 얼음, 2차라사 파도, p0아3 사진, z가ㅓn 창, nr아ㅐ 화면, 카1카히 거울 카1카히 카1카히 그는 카1카히 이미지의 카1카히 본질을 카1카히 자신만의 카1카히 기획으로 카1카히 재정의함으로서 카1카히 우리에게 카1카히 관련한 카1카히 다양한 카1카히 미학적 카1카히 물음들을 카1카히 던지고 카1카히 있다. 카1카히 기획자 카1카히 천미림은 ‘말해지지 카1카히 않는’ 카1카히 글을 카1카히 쓰는 카1카히 것에 카1카히 집중한다. 카1카히 말해지지 카1카히 않는다는 카1카히 것은 카1카히 타자의 카1카히 관심을 카1카히 끌지 카1카히 못하여 카1카히 쉬이 카1카히 버려지거나 카1카히 혹은 카1카히 구조에 카1카히 의해 카1카히 제한되는 카1카히 것, g나ve g나ve 그동안 g나ve 여타 g나ve 이유로 g나ve 적극적으로 g나ve 다루어지지 g나ve 않았던 g나ve 문장들을 g나ve 의미하기도 g나ve 한다. g나ve 이제껏 g나ve 기획자 g나ve 천미림에게 g나ve 있어 g나ve 시각예술에서의 g나ve 텍스트 g나ve 생산은 g나ve 대체로 g나ve 기획을 g나ve 설명하거나 g나ve 작품을 g나ve 해석하는 g나ve 일종의 g나ve 보조 g나ve 담론으로서, 7ㅐㅓㅓ 실질적 7ㅐㅓㅓ 유용함과 7ㅐㅓㅓ 지적 7ㅐㅓㅓ 정보를 7ㅐㅓㅓ 담보하는 7ㅐㅓㅓ 것이었다. 7ㅐㅓㅓ 그럼에도 7ㅐㅓㅓ 불구하고 7ㅐㅓㅓ 예술에서 7ㅐㅓㅓ 텍스트의 7ㅐㅓㅓ 가장 7ㅐㅓㅓ 근본적인 7ㅐㅓㅓ 역할은 7ㅐㅓㅓ 창조적 7ㅐㅓㅓ 산물로 7ㅐㅓㅓ 기능하는 7ㅐㅓㅓ 것이며 7ㅐㅓㅓ 모든 7ㅐㅓㅓ 글은 7ㅐㅓㅓ 7ㅐㅓㅓ 자체로 7ㅐㅓㅓ 독립적인 7ㅐㅓㅓ 의미와 7ㅐㅓㅓ 의의를 7ㅐㅓㅓ 갖는다는 7ㅐㅓㅓ 생각은 7ㅐㅓㅓ 그에게 7ㅐㅓㅓ 여전히 7ㅐㅓㅓ 중요하다. 7ㅐㅓㅓ 이러한 7ㅐㅓㅓ 맥락에서 7ㅐㅓㅓ 그는 7ㅐㅓㅓ 이론과 7ㅐㅓㅓ 레퍼런스에서 7ㅐㅓㅓ 잠시 7ㅐㅓㅓ 벗어나 7ㅐㅓㅓ 손현선과 7ㅐㅓㅓ 오민예의 7ㅐㅓㅓ 아이디어와 7ㅐㅓㅓ 작품에 7ㅐㅓㅓ 대한 7ㅐㅓㅓ 가장 7ㅐㅓㅓ 개인적이고 7ㅐㅓㅓ 은밀한 7ㅐㅓㅓ 생각과 7ㅐㅓㅓ 느낌을 7ㅐㅓㅓ 단편들로 7ㅐㅓㅓ 제시한다. 7ㅐㅓㅓ 이른바 7ㅐㅓㅓ 사적이고 7ㅐㅓㅓ 인상적이기에 7ㅐㅓㅓ 이론가로서 7ㅐㅓㅓ 말할 7ㅐㅓㅓ 기회를 7ㅐㅓㅓ 얻지 7ㅐㅓㅓ 못했던 7ㅐㅓㅓ 예술에 7ㅐㅓㅓ 관한 7ㅐㅓㅓ 추상적 7ㅐㅓㅓ 생각들을 7ㅐㅓㅓ 다양한 7ㅐㅓㅓ 문장들의 7ㅐㅓㅓ 실험으로서 7ㅐㅓㅓ 드러내고자 7ㅐㅓㅓ 한다. 7ㅐㅓㅓ 제책가 7ㅐㅓㅓ 오민예는 7ㅐㅓㅓ 작가와 7ㅐㅓㅓ 기획자의 7ㅐㅓㅓ 대화를 7ㅐㅓㅓ 엮어 ‘읽히지 7ㅐㅓㅓ 않는’ 7ㅐㅓㅓ 책을 7ㅐㅓㅓ 만든다. 7ㅐㅓㅓ 그는 7ㅐㅓㅓ 본래 7ㅐㅓㅓ 책을 7ㅐㅓㅓ 구성하는 7ㅐㅓㅓ 일반적인 7ㅐㅓㅓ 재료들을 7ㅐㅓㅓ 의도적으로 7ㅐㅓㅓ 배제함으로써 7ㅐㅓㅓ 관객으로 7ㅐㅓㅓ 하여금 7ㅐㅓㅓ 새로운 7ㅐㅓㅓ 감각을 7ㅐㅓㅓ 이끌어내고자 7ㅐㅓㅓ 한다. 7ㅐㅓㅓ 검은 7ㅐㅓㅓ 종이 7ㅐㅓㅓ 위에 7ㅐㅓㅓ 편지를 7ㅐㅓㅓ 먹지로 7ㅐㅓㅓ 필사해 7ㅐㅓㅓ 보이지 7ㅐㅓㅓ 않도록 7ㅐㅓㅓ 감추어진 7ㅐㅓㅓ 책, 라9c5 버려지거나 라9c5 새로 라9c5 묶이기 라9c5 위해 라9c5 해체된 라9c5 책의 라9c5 앞뒤 라9c5 라9c5 페이지만으로 라9c5 이루어진 라9c5 진행형의 라9c5 책, 다hp자 투명한 다hp자 필름 다hp자 위에 다hp자 투명한 다hp자 입체적 다hp자 이미지와 다hp자 글을 다hp자 덧씌운 다hp자 다hp자 다hp자 읽힌다는 다hp자 본질적 다hp자 기능이 다hp자 삭제된 다hp자 책을 다hp자 통해 다hp자 읽는다는 다hp자 행위가 다hp자 무엇인지를 다hp자 반문한다. 다hp자 특히 다hp자 마지막 다hp자 책의 다hp자 글과 다hp자 이미지는 다hp자 다hp자 종이 다hp자 위에 다hp자 다hp자 없이 다hp자 형압으로만 다hp자 제작되어 다hp자 손에 다hp자 감각을 다hp자 집중시켜 다hp자 만지고, 76vr 보아야 76vr 하는 76vr 책으로 76vr 그동안 76vr 우리가 76vr 76vr 시간 76vr 함께 76vr 상상했던 76vr 실체 76vr 없는 76vr 실제를 76vr 기록하고 76vr 있다. 76vr 우리는 76vr 이미지와 76vr 텍스트, 나ㅓu라 그리고 나ㅓu라 나ㅓu라 둘이 나ㅓu라 공존하는 나ㅓu라 책을 나ㅓu라 관통하여 나ㅓu라 관객들로 나ㅓu라 하여금 나ㅓu라 당연하고도 나ㅓu라 자연스러웠던 나ㅓu라 생각들에 나ㅓu라 가능한 나ㅓu라 작은 나ㅓu라 균열의 나ㅓu라 지점을 나ㅓu라 만들고자 나ㅓu라 한다.

〈PERIGEE TEAM PROJECT 2019〉를 나ㅓu라 통해 나ㅓu라 만난 나ㅓu라 작가와 나ㅓu라 기획자는 나ㅓu라 하나의 ‘함께하는 (혹은 나ㅓu라 함께 나ㅓu라 해야만 나ㅓu라 하는) 나ㅓu라 전시’라는 나ㅓu라 다소 나ㅓu라 인위적으로 나ㅓu라 주어진 나ㅓu라 공통의 나ㅓu라 목표를 나ㅓu라 어떻게 나ㅓu라 다루어야 나ㅓu라 할지 나ㅓu라 오랜 나ㅓu라 시간 나ㅓu라 고민하였다. 나ㅓu라 우편을 나ㅓu라 공유하는 나ㅓu라 지난하고 나ㅓu라 난해한, lv나사 그리고 lv나사 꽤나 lv나사 간격이 lv나사 넓은 lv나사 일련의 lv나사 과정은 lv나사 서로의 lv나사 세계를 lv나사 충분히 lv나사 존중하며 lv나사 lv나사 경계를 lv나사 조금씩 lv나사 허물고 lv나사 상대를 lv나사 깊이 lv나사 이해할 lv나사 lv나사 있었던 lv나사 가장 lv나사 적절한 lv나사 전략이었다고 lv나사 생각된다. lv나사 그리고 lv나사 제책가는 lv나사 lv나사 모든 lv나사 과정에 lv나사 있어 lv나사 가장 lv나사 가까운 lv나사 곁을 lv나사 지키며 lv나사 연마와 lv나사 메꿈을 lv나사 통해 lv나사 우리를 lv나사 하나의 lv나사 매끄러운 lv나사 선으로 lv나사 만들어주었다. lv나사 우리 lv나사 셋은 lv나사 삼각형의 lv나사 lv나사 꼭짓점들을 lv나사 점유하고 lv나사 그것이 lv나사 고유한 lv나사 형태를 lv나사 유지할 lv나사 lv나사 있도록 lv나사 서로 lv나사 즐겁고 lv나사 유쾌하게 lv나사 균형을 lv나사 맞추었다. lv나사 서로에게 lv나사 닿거나 lv나사 미칠 lv나사 lv나사 없는 lv나사 자신의 lv나사 자리는 lv나사 때때로 lv나사 자유이자 lv나사 동시에 lv나사 한계이기도 lv나사 했다. lv나사 우리가 lv나사 엮어낸 lv나사 선들이 lv나사 예술의 lv나사 어느 lv나사 부분을 lv나사 얼마나 lv나사 닮았는지, ㅓㄴgt 혹은 ㅓㄴgt 어떤 ㅓㄴgt 것의 ㅓㄴgt 파편일지 ㅓㄴgt 나는 ㅓㄴgt 모른다. ㅓㄴgt 지금은 ㅓㄴgt 적어도 ㅓㄴgt 그것이 ㅓㄴgt 오직 ㅓㄴgt 우리이기에 ㅓㄴgt 가능했던 ㅓㄴgt 유일한 ㅓㄴgt 것이었다고 ㅓㄴgt 말할 ㅓㄴgt 수밖에 ㅓㄴgt 없다. / ㅓㄴgt 천미림(독립 ㅓㄴgt 큐레이터)

참여 ㅓㄴgt 작가: ㅓㄴgt 손현선, 기갸다l 오민예, aㅓ가c 천미림

출처: aㅓ가c 페리지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시간을 6tpa 보다 Seeing Time

Dec. 26, 2019 ~ March 12,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