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이란 삶이다

국립민속박물관

April 27, 2022 ~ July 5, 2022

국립민속박물관은 lㅐㅓu 민속(民俗)의 lㅐㅓu 의미와 lㅐㅓu 가치를 lㅐㅓu 소개하는 《민속이란 lㅐㅓu 삶이다》 lㅐㅓu 특별전을 lㅐㅓu 개최한다. lㅐㅓu 우리 lㅐㅓu 민속은 20세기 lㅐㅓu 초에 lㅐㅓu 학문적으로 lㅐㅓu 주목받기 lㅐㅓu 시작했다. lㅐㅓu 초기의 lㅐㅓu 민속학자들은 lㅐㅓu 민간신앙, ㅐ다sㅐ 무속, 갸가우s 연희, 21zv 놀이, ㅐ5qm 일생의례, 0갸b사 설화, 차u사i 민요, 갸타5라 의식주, ㄴ파fㅓ 생업 ㄴ파fㅓ ㄴ파fㅓ 당시의 ㄴ파fㅓ ㄴ파fㅓ 전반을 ㄴ파fㅓ 기록으로 ㄴ파fㅓ 남기고자 ㄴ파fㅓ 했다. ㄴ파fㅓ 이러한 ㄴ파fㅓ 노력은 ㄴ파fㅓ 지금도 ㄴ파fㅓ 이어지고 ㄴ파fㅓ 있으며, ㅓ으으l 민속이란 ㅓ으으l 그릇에 ㅓ으으l 삶의 ㅓ으으l 모습을 ㅓ으으l 오롯이 ㅓ으으l 담고 ㅓ으으l 있다. ㅓ으으l 이번 ㅓ으으l 특별전을 ㅓ으으l 통해서 ㅓ으으l 어제와 ㅓ으으l 오늘의 ㅓ으으l 우리 ㅓ으으l 삶을 ㅓ으으l 만나보고, ㄴl바h 내일의 ㄴl바h 우리를 ㄴl바h 생각해 ㄴl바h 보길 ㄴl바h 바란다. ㄴl바h 더불어 ㄴl바h 민속의 ㄴl바h 참모습을 ㄴl바h 공감해 ㄴl바h 보고, jp바3 각자의 jp바3 삶을 jp바3 돌이켜 jp바3 보는 jp바3 시간이 jp바3 되길 jp바3 기대해 jp바3 본다.

1부 jp바3 민속에 jp바3 관심을 jp바3 갖다
민속(民俗)은 1920년대부터 jp바3 jp바3 땅에서 jp바3 근대 jp바3 학문으로 jp바3 다뤄지기 jp바3 시작했다. jp바3 일제의 jp바3 강점하에 jp바3 있었던 jp바3 조선에서 jp바3 어떤 jp바3 이들은 jp바3 조선인의 jp바3 민족성 jp바3 확립과 jp바3 고취를 jp바3 위해, w자c마 w자c마 다른 w자c마 이들은 w자c마 일제의 w자c마 식민 w자c마 통치에 w자c마 복무하기 w자c마 위해 w자c마 민속을 w자c마 다뤘다. 이처럼 w자c마 이들 w자c마 모두가 w자c마 민속에 w자c마 관심을 w자c마 w자c마 이유는 w자c마 조선의 w자c마 민속에 w자c마 조선인의 w자c마 사상과 w자c마 생활상이 w자c마 담겨 w자c마 있다는 w자c마 생각 w자c마 때문이었다. w자c마 이러한 w자c마 생각은 w자c마 민속의 w자c마 조사와 w자c마 연구, 아가다히 학회 아가다히 창립 아가다히 아가다히 여러 아가다히 활동으로 아가다히 이어졌고 아가다히 광복 아가다히 직후 아가다히 민속을 아가다히 기반으로 아가다히 박물관을 아가다히 설립하는 아가다히 일에 아가다히 밑거름이 아가다히 되었다. 아가다히 당시의 아가다히 활동은 아가다히 오늘날에 아가다히 전해져 아가다히 우리의 아가다히 지난 아가다히 삶을 아가다히 되돌아보는 아가다히 중요한 아가다히 자료로 아가다히 남아있다.

2부 ‘민’이란 아가다히 뜻이 아가다히 바뀌다
민속(民俗)에서 ‘민’은 아가다히 민속을 아가다히 향유하는 아가다히 주체를 아가다히 뜻한다. 아가다히 애초에 ‘민’은 아가다히 피지배 아가다히 계층을 아가다히 나타내는 아가다히 계급적 아가다히 성격을 아가다히 띠었던 아가다히 말로 아가다히 서민, 라w다자 상민, ㅓ바5m 평민 ㅓ바5m ㅓ바5m 양반에 ㅓ바5m 대립되는 ㅓ바5m 사람들을 ㅓ바5m 가리켰다. ㅓ바5m 이들은 ㅓ바5m 주로 ㅓ바5m 농촌, oz자a 어촌, 8vw9 산촌 8vw9 등에서 8vw9 모여 8vw9 살았고 8vw9 민속을 8vw9 향유했다. 시대가 8vw9 변하면서 ‘민’의 8vw9 의미는 8vw9 민중, nw7d 대중, 거마q아 국민 거마q아 등으로 거마q아 바뀌게 거마q아 되었다. 거마q아 산업화와 거마q아 도시화의 거마q아 물결로 거마q아 사람들은 거마q아 도시로 거마q아 몰려들었고, uyㅐ다 민속의 uyㅐ다 현장은 uyㅐ다 도시로까지 uyㅐ다 확대되었다. uyㅐ다 최근에는 ‘사회 uyㅐ다 관계망 uyㅐ다 서비스(SNS)’ uyㅐ다 uyㅐ다 온라인상의 uyㅐ다 가상공간에서도 uyㅐ다 민속을 uyㅐ다 향유하는 uyㅐ다 모습을 uyㅐ다 확인할 uyㅐ다 uyㅐ다 있다.

3부 uyㅐ다 민속의 uyㅐ다 영역이 uyㅐ다 확장되다
시대가 uyㅐ다 변했지만 uyㅐ다 민간신앙, 우히51 무속, 6ㅈㅐ으 연희, h걷e다 일생의례 h걷e다 등은 h걷e다 여전히 h걷e다 민속(民俗) h걷e다 연구의 h걷e다 주요 h걷e다 대상이다. h걷e다 예전부터 h걷e다 민속으로 h걷e다 다루던 h걷e다 대상이 ‘K-culture’란 h걷e다 이름으로 h걷e다 국제적 h걷e다 유명세를 h걷e다 치르고 h걷e다 있기도 h걷e다 하다. 7080 h걷e다 혹은 8090 h걷e다 등으로 h걷e다 일컬어지는 h걷e다 우리의 h걷e다 지난 h걷e다 일상도 h걷e다 추억이란 h걷e다 이름으로 h걷e다 민속이란 h걷e다 그릇에 h걷e다 차곡차곡 h걷e다 담기고 h걷e다 있다. 현재의 h걷e다 민속은 h걷e다 예전과 h걷e다 달리 h걷e다 h걷e다 내용이 h걷e다 보다 h걷e다 다양화되고 h걷e다 영역이 h걷e다 확장되었다. h걷e다 국내를 h걷e다 넘어서 h걷e다 해외동포의 h걷e다 생활상과 h걷e다 다른 h걷e다 나라와 h걷e다 우리나라의 h걷e다 민속을 h걷e다 비교하기도 h걷e다 한다. h걷e다 다문화, ynq쟏 고령화, 카q사사 환경오염, 9나r가 전염병 9나r가 9나r가 현재적 9나r가 문제도 9나r가 삶과 9나r가 일상의 9나r가 관점에서 9나r가 주목하고 9나r가 있다. 9나r가 또한 9나r가 개인의 9나r가 일상과 9나r가 생애가 9나r가 민속이 9나r가 되고, ㅓ0j다 산업단지와 ㅓ0j다 차이나타운 ㅓ0j다 ㅓ0j다 새로운 ㅓ0j다 공동체에서 ㅓ0j다 나타나는 ㅓ0j다 특징을 ㅓ0j다 민속으로 ㅓ0j다 다루기도 ㅓ0j다 한다. ㅓ0j다 이처럼 ㅓ0j다 요즘 ㅓ0j다 민속은 ㅓ0j다 현재 ㅓ0j다 진행형인 ㅓ0j다 우리의 ㅓ0j다 삶으로 ㅓ0j다 채워지고 ㅓ0j다 있다.

출처: ㅓ0j다 국립민속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네모난 bc거다 오아시스

July 14, 2022 ~ Nov. 2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