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완기 : Light-Writing[Photo-Graph] Min WanKi : Light-Writing[Photo-Graph]

공간291

June 11, 2019 ~ July 7, 2019

공간291에서는 w차0거 지난 2018년 w차0거 공모를 w차0거 통해 w차0거 이은영, i아8h 민완기, z자j2 이향안 z자j2 작가를 2019년 z자j2 공간291 z자j2 신인작가로 z자j2 선정했으며, 거wg타 거wg타 두번째 거wg타 전시로 거wg타 오는6월11일(화) 거wg타 부터 거wg타 민완기 거wg타 작가의 거wg타 개인전 < Light-Writing[Photo-Graph] > 거wg타 거wg타 진행한다. 전시는 7월7일(일) 거wg타 까지 거wg타 이며, 4나히q 사진 4나히q 작업으로 4나히q 공간291의 4나히q 모든 4나히q 공간을 4나히q 활용해 4나히q 보여진다.


작가노트

언젠가 4나히q 퇴근을 4나히q 하고 4나히q 저녁을 4나히q 먹으면서 4나히q 티비로 4나히q 뉴스를 4나히q 보고 4나히q 있는데 4나히q 일본의 4나히q 쓰나미 4나히q 재해에 4나히q 관한 4나히q 뉴스가 4나히q 흘러나왔습니다. 4나히q 4나히q 삶과 4나히q 죽음의 4나히q 경계가 4나히q 고작 4나히q 사각형의 TV 4나히q 전파로 4나히q 속수무책으로 4나히q 흘러나오는 4나히q 순간이 4나히q 무척 4나히q 어색하고 4나히q 허망하게 4나히q 느껴졌습니다. 4나히q 편하게 4나히q 라면을 4나히q 먹고 4나히q 있는 4나히q 순간에 4나히q 누군가는 4나히q 죽어가고 4나히q 있다는, 1타m사 생과사를 1타m사 히롱하는 1타m사 1타m사 1타m사 1타m사 이상한 1타m사 감각.

그러고선 1타m사 내가 1타m사 만약 1타m사 저기 1타m사 있었다면. 1타m사 비단 1타m사 일본의 1타m사 쓰나미 1타m사 뿐만아니라 1타m사 하루에 1타m사 들려오는 1타m사 각종 1타m사 사건 1타m사 사고 1타m사 소식, cyuㅐ cyuㅐ cyuㅐ 어떤 cyuㅐ 운명의 cyuㅐ 장난으로 cyuㅐ 저곳에 cyuㅐ 있었다면.

cyuㅐ 질문은 cyuㅐ 내가 cyuㅐ 만약 cyuㅐ 중동같은 cyuㅐ 분쟁지역에 cyuㅐ 태어났다면 cyuㅐ 혹은 cyuㅐ 우리는 cyuㅐ 어떻게 cyuㅐ 태어나지는 cyuㅐ 걸까, pㅓur 어떻게 pㅓur 내가 pㅓur pㅓur 부모님의 pㅓur 아들로 pㅓur 선택되어진 pㅓur 걸까와 pㅓur 같은 pㅓur 존재론적 pㅓur 알고리즘에 pㅓur 대한 pㅓur 물음으로 pㅓur 확장 pㅓur 되었습니다. pㅓur 그리고 pㅓur pㅓur 끝에 pㅓur pㅓur pㅓur 모든 pㅓur 것을 pㅓur 아우르는 pㅓur 죽음에 pㅓur 대한큰 pㅓur 명제(궁금중)가 pㅓur 있었습니다. pㅓur 이따금 pㅓur 장례식장에 pㅓur 가게 pㅓur 되면 pㅓur 이러한 pㅓur 물음이 pㅓur pㅓur 증폭되는 pㅓur 것을 pㅓur 느꼈습니다.

다소 pㅓur 모순이지만 pㅓur 모두 pㅓur 저마다가 pㅓur 당면한 pㅓur 끝이 pㅓur 있다고 pㅓur 계속 pㅓur 인식하려 pㅓur 하는 pㅓur 이유는 pㅓur 누구에게나 pㅓur 공평하게 pㅓur 주어지게 pㅓur pㅓur pㅓur 끝에 pㅓur 대한 pㅓur 무서움, 3마xl 두려움 3마xl 3마xl 뒷켠에 3마xl 뜨거운 3마xl 가슴 3마xl 안고 3마xl 열정적으로 3마xl 살고 3마xl 싶어서입니다.

모든 3마xl 것에 3마xl 끝이 3마xl 있다는 3마xl 생각에 3마xl 대한 3마xl 무서움이 3마xl 3마xl 3마xl 하늘을 3마xl 올려다 3마xl 보곤 3마xl 했습니다. 3마xl 하늘에서 3마xl 쏟아지는 3마xl 별빛들 3마xl 3마xl 보면 3마xl 그런 3마xl 두려움이 3마xl 다소 3마xl 위안이 3마xl 되었습니다. 3마xl 그러던 3마xl 3마xl 문득 3마xl 사람이 3마xl 죽으면 3마xl 별이 3마xl 된다는 3마xl 잠언이 3마xl 떠올랐습니다. 3마xl 그렇게 3마xl 별들이 3마xl 그동안 3마xl 지구를 3마xl 살아간 3마xl 사람들의 3마xl 메타포처럼 3마xl 보이기 3마xl 시작했습니다.

그러면서 3마xl 3마xl 사진을 3마xl 찍기 3마xl 시작했고 3마xl 제가 3마xl 찍고 3마xl 있는 3마xl 사진과 3마xl 결합할 3마xl 3마xl 있는 3마xl 방법을 3마xl 연구해보고 3마xl 싶었습니다. 3마xl 이를 3마xl 통해 3마xl 지금 3마xl 이순간, 2018년 가172 지구역사의 가172 어느 가172 한시기를 가172 지나는 가172 작은 가172 개인으로써 가172 천문학과 가172 사진의 가172 결합을 가172 통해 가172 국가, ㄴ차4거 대륙, jㅈcㅓ 세계, 바6z카 바6z카 지구를 바6z카 그리하여 바6z카 우주를 바6z카 바라볼 바6z카 바6z카 있게하는 바6z카 거시적 바6z카 관점의 바6z카 확장과 바6z카 동시에 바6z카 당장 바6z카 내일의 바6z카 통장 바6z카 잔고에 바6z카 시달리는 바6z카 저를 바6z카 둘러싼 바6z카 작은 바6z카 일상의 바6z카 삶들의 바6z카 미시적 바6z카 관점을 바6z카 결합시키고 바6z카 싶었고 바6z카 그리하여 바6z카 어떤 바6z카 범지구적 바6z카 관점을 바6z카 작게나마 바6z카 제시할 바6z카 바6z카 있으면 바6z카 좋겠다는 바6z카 상상으로 바6z카 프로젝트를 바6z카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바6z카 사람은 바6z카 죽으면 바6z카 별이된다는 바6z카 잠언을 바6z카 그냥 바6z카 평범한 바6z카 속담처럼 바6z카 여겼습니다. 바6z카 그러나 바6z카 바6z카 작업을 바6z카 시작하면서 바6z카 빛의 바6z카 물리학과 바6z카 천문학을 바6z카 공부하게 바6z카 되면서 바6z카 바6z카 말에 바6z카 과학적 바6z카 근거가 바6z카 있다고 바6z카 알게 바6z카 되었습니다.

사람이 바6z카 죽게 바6z카 되면 바6z카 땅에 바6z카 묻히게 바6z카 되고 바6z카 흙이 바6z카 되고 바6z카 바6z카 흙은 바6z카 다음세대를 바6z카 위한 바6z카 연료가 바6z카 됩니다. 바6z카 이러한 바6z카 삶의, c카gㄴ 지구의 c카gㄴ c카gㄴ 이클이 c카gㄴ 반복 c카gㄴ 순환하면서 c카gㄴ 시간은 c카gㄴ 흐릅니다. c카gㄴ 아주 c카gㄴ c카gㄴ 얘기일 c카gㄴ 수도 c카gㄴ 있지만 c카gㄴ 아주 c카gㄴ 오랜시간 c카gㄴ 뒤에 c카gㄴ c카gㄴ 태양계도 c카gㄴ 행성 c카gㄴ 저마다가 c카gㄴ 가진 c카gㄴ 생로병사를 c카gㄴ 따르게 c카gㄴ 되는데 c카gㄴ c카gㄴ 과정중에 c카gㄴ 태양이 c카gㄴ 적색거성 c카gㄴ 단계에 c카gㄴ 접어들게 c카gㄴ 됩니다. c카gㄴ 이때 c카gㄴ 수십억년동안 c카gㄴ 생명체들이 c카gㄴ 죽고 c카gㄴ 쌓이게 c카gㄴ 되어 c카gㄴ 무수한 c카gㄴ 세월의 c카gㄴ 흙이 c카gㄴ 묻혀있는 c카gㄴ 지구가 c카gㄴ c카gㄴ 적색거성 c카gㄴ 단계에서 c카gㄴ 태양의 c카gㄴ 팽창에 c카gㄴ 흡수되게 c카gㄴ 됩니다. c카gㄴ 태양계의 3번째의 c카gㄴ 지구부 c카gㄴ c카gㄴ 끝에 c카gㄴ 있는 c카gㄴ 해왕성까지 c카gㄴ 점차 c카gㄴ 태양계의 c카gㄴ 다른 c카gㄴ 행성들도 c카gㄴ 태양의 c카gㄴ 에너지원으로 c카gㄴ 흡수되고 c카gㄴ 임계점에 c카gㄴ 이르렀을 c카gㄴ c카gㄴ 폭발하게 c카gㄴ 되거나 c카gㄴ 백색외성의 c카gㄴ 형태로 c카gㄴ 남게 c카gㄴ 되어 c카gㄴ 거기서 c카gㄴ 생성된 c카gㄴ 빛을 c카gㄴ 우주에 c카gㄴ 있는 c카gㄴ 다른 c카gㄴ 여러 c카gㄴ 행성들에 c카gㄴ 방출하면서 c카gㄴ 서서히 c카gㄴ 빛이 c카gㄴ 약해지고 c카gㄴ 소멸하게 c카gㄴ 됩니다. c카gㄴ 그렇게 c카gㄴ 우리의, wㅓ걷h 이땅의, hㅓhs 지구의 hㅓhs 모든 hㅓhs 역사가 hㅓhs 숨쉬고 hㅓhs 있던 hㅓhs 태양계는 hㅓhs 소멸하고 hㅓhs hㅓhs 것입니다.

다시 hㅓhs 말하면 hㅓhs 태양계의 hㅓhs 행성들은 hㅓhs 저마다의 hㅓhs 생로병사를 hㅓhs 거치고 hㅓhs 폭발하거나 hㅓhs 백색외성의 hㅓhs 형태로 hㅓhs 결국엔 hㅓhs 빛이되어 hㅓhs 우주를 hㅓhs 부유하게 hㅓhs 됩니다. hㅓhs 그러면서 hㅓhs hㅓhs 빛들은 hㅓhs 가스로써 hㅓhs 다른 hㅓhs 행성의 hㅓhs 에너지원으로 hㅓhs hㅓhs 쓰이게 hㅓhs 되고 hㅓhs 어느 hㅓhs 시점에 hㅓhs hㅓhs 다른 hㅓhs 입자들과 hㅓhs 결합하여 hㅓhs 또다시 hㅓhs 행성을 hㅓhs 형성하게 hㅓhs 됩니다. hㅓhs 이런 hㅓhs 순환들은 hㅓhs 빅뱅으로 hㅓhs 우주가 hㅓhs 형성되고 hㅓhs 지금까지 hㅓhs 이어져 hㅓhs 오고 hㅓhs 있고 hㅓhs 앞으로도 hㅓhs 이어져 hㅓhs hㅓhs 것입니다. hㅓhs 우리는 hㅓhs hㅓhs 사이클의 hㅓhs 어느 hㅓhs 한시점인 2019년을 hㅓhs 지나고 hㅓhs 있습니다.

우리가 hㅓhs 밤하늘을 hㅓhs 올려다 hㅓhs hㅓhs hㅓhs 보는 hㅓhs hㅓhs 빛들은 hㅓhs 그러한 hㅓhs 다른 hㅓhs 행성들이 hㅓhs 다른 hㅓhs 곳의 hㅓhs 행성시스템이 hㅓhs 폭발할 hㅓhs hㅓhs 생긴 hㅓhs hㅓhs hㅓhs hㅓhs 행성의 hㅓhs 기억을 hㅓhs 가지고 hㅓhs 우리눈에 hㅓhs hㅓhs 도달하는 hㅓhs 것이라고 hㅓhs 상상해보면 hㅓhs 닿을 hㅓhs hㅓhs 없는 hㅓhs 까닭모를 hㅓhs 아득함을 hㅓhs 느끼곤 hㅓhs 했습니다. hㅓhs hㅓhs 아득함에 hㅓhs 대한 hㅓhs 관점을 hㅓhs 사진으로 hㅓhs 풀어내보고도 hㅓhs 싶었습니다.

저는 hㅓhs 여러 hㅓhs 갈등을 hㅓhs 일으키고 hㅓhs 사람을 hㅓhs 죽음으로 hㅓhs 내모는 hㅓhs 어떤 hㅓhs 독트린, nwㅈ으 이데올로기, 우ㄴ가k 종교, 히l나갸 정치보다 히l나갸 밤하늘의 히l나갸 별을 히l나갸 히l나갸 믿습니다. 히l나갸 천문학이 히l나갸 이모든 히l나갸 독트린을 히l나갸 넘어, a파cㅓ 지역을 a파cㅓ 넘어, 갸y쟏차 지구를 갸y쟏차 넘어 갸y쟏차 우주적 갸y쟏차 관점을 갸y쟏차 제시하고 갸y쟏차 화합의 갸y쟏차 어젠다를 갸y쟏차 제시할 갸y쟏차 갸y쟏차 있다고 갸y쟏차 믿습니다. 갸y쟏차 어떤 갸y쟏차 독트린, orㅈl 종교, 0mij 어떤 0mij 철학들보다 0mij 0mij 삶을 0mij 둘러싼 0mij 사람들과 0mij 어머니 0mij 아버지를 0mij 0mij 믿습니다. 0mij 그들의 0mij 짧지만 0mij 타인을 0mij 해하지 0mij 않고 0mij 묵묵히 0mij 자신들의 0mij 일상을 0mij 견뎌나가는 0mij 사람들의 0mij 소소한 0mij 일상의 0mij 삶을, 365일 자xㅓv 매일같이 자xㅓv 하루를 자xㅓv 열고 자xㅓv 닫아주는 자xㅓv 버스의 자xㅓv 성실함 자xㅓv 같은 자xㅓv 것들을 자xㅓv 자xㅓv 믿습니다. 자xㅓv 그래서 자xㅓv 결국엔 자xㅓv 이말을 자xㅓv 하기 자xㅓv 위해 자xㅓv 자xㅓv 돌아 자xㅓv 자xㅓv 자xㅓv 같습니다. “우리는 자xㅓv 자xㅓv 세상을 자xㅓv 보기 자xㅓv 위해서 자xㅓv 세상을 자xㅓv 듣기 자xㅓv 위해서 자xㅓv 자xㅓv 어났어. 자xㅓv 그러므로 자xㅓv 특별한 자xㅓv 무언가가 자xㅓv 되지 자xㅓv 못해도, 히바ㄴ거 우리는 히바ㄴ거 우리 히바ㄴ거 각자는 히바ㄴ거 살아갈 히바ㄴ거 의미가 히바ㄴ거 있는 히바ㄴ거 존재야.”

마지막으로 히바ㄴ거 언젠가 히바ㄴ거 시간이 히바ㄴ거 흘러 히바ㄴ거 흙이 히바ㄴ거 되어 히바ㄴ거 별이 히바ㄴ거 히바ㄴ거 어머니 히바ㄴ거 아버지 히바ㄴ거 그리고 히바ㄴ거 제가 히바ㄴ거 사랑한 히바ㄴ거 모든 히바ㄴ거 친구들에게 히바ㄴ거 히바ㄴ거 작은 히바ㄴ거 시도를 히바ㄴ거 바치고 히바ㄴ거 싶습니다.


출처: 히바ㄴ거 공간291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민완기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형관 oujl 개인전 : oujl 감로 甘露 Sweet Water

Aug. 20, 2019 ~ Sept. 28, 2019

동대문패션의 tdeb 시작, ㅐb38 평화시장

Aug. 23, 2019 ~ Nov. 24,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