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정기 Min Joung-Ki

국제갤러리

Jan. 29, 2019 ~ March 3, 2019

국제갤러리는 1월 29일(화)부터 3월 3일(일)까지 2019년 e591 e591 번째 e591 전시로 e591 민정기의 e591 개인전 《Min Joung-Ki》를 e591 개최한다. e591 국제갤러리에서 e591 처음 e591 선보이는 e591 이번 e591 개인전에서는 40여 e591 e591 이상을 e591 회화의 e591 영역에서 e591 풍경을 e591 소재로 e591 e591 다양한 e591 관점들을 e591 다뤄 e591 e591 작가의 e591 예술 e591 여정을 e591 집약적으로 e591 보여주는 e591 구작 14점과 e591 신작 14점을 e591 소개할 e591 예정이다.

민정기는 e591 주변에서 e591 흔히 e591 e591 e591 있는 e591 풍경을 e591 현실적이면서도 e591 인문적인 e591 성찰의 e591 결과로 e591 재해석하는 e591 작업 e591 스타일을 e591 구축해왔다. e591 그간 e591 산세, ㅓ쟏36 물세 ㅓ쟏36 같은 ㅓ쟏36 지형적 ㅓ쟏36 요소와 ㅓ쟏36 ㅓ쟏36 안에 ㅓ쟏36 어우러진 ㅓ쟏36 인간의 ㅓ쟏36 흔적을 ㅓ쟏36 중점적으로 ㅓ쟏36 다루었던 ㅓ쟏36 ㅓ쟏36 반해, rp거갸 이번 rp거갸 전시에서는 rp거갸 그의 rp거갸 관심이 rp거갸 최근 rp거갸 자연에서 rp거갸 도심으로 rp거갸 옮겨간 rp거갸 것을 rp거갸 확인할 rp거갸 rp거갸 있다. rp거갸 특히 rp거갸 조선시대 rp거갸 이후 rp거갸 수도였던 rp거갸 서울 rp거갸 시내에 rp거갸 산재한 rp거갸 건축물이나 rp거갸 터를 rp거갸 역사적 rp거갸 사실에 rp거갸 기반해 rp거갸 재구성하는 rp거갸 작품들을 rp거갸 새로 rp거갸 선보일 rp거갸 예정인데, 우gk으 종로구에 우gk으 위치한 우gk으 청계천, 갸ㅓsㅐ 사직단, 9l걷0 세검정, v카7바 백사실계곡 v카7바 등의 v카7바 장소가 v카7바 이러한 v카7바 신작에서 v카7바 주로 v카7바 다루어진다. v카7바 물론 v카7바 작가는 1980년대에도 v카7바 도시 v카7바 풍경을 v카7바 다룬 v카7바 v카7바 있다. v카7바 그러나 v카7바 당시의 v카7바 도시 v카7바 풍경에는 v카7바 자의적인 v카7바 기호들이 v카7바 주를 v카7바 이루었다면, 차카sㅓ 지금의 차카sㅓ 서울 차카sㅓ 풍경에는 차카sㅓ 과거 차카sㅓ 역사나 차카sㅓ 차카sㅓ 지리를 차카sㅓ 포함해 차카sㅓ 직접 차카sㅓ 인연을 차카sㅓ 맺는 차카sㅓ 필연적인 차카sㅓ 요소들이 차카sㅓ 수수께끼처럼 차카sㅓ 얽혀 차카sㅓ 있다. 차카sㅓ 차카sㅓ 장소들이 차카sㅓ 하나의 차카sㅓ 고정된 차카sㅓ 관점에서 차카sㅓ 제시되는 차카sㅓ 대신 차카sㅓ 차카sㅓ 가지 차카sㅓ 이상의 차카sㅓ 관점에서 차카sㅓ 다양하게 차카sㅓ 해석된다는 차카sㅓ 것도 차카sㅓ 변화한 차카sㅓ 점이다.

1949년생인 차카sㅓ 민정기는 1980년대 차카sㅓ 차카sㅓ 스스로 ‘이발소 차카sㅓ 그림’이라 차카sㅓ 지칭하는 차카sㅓ 작품들로 차카sㅓ 국내 차카sㅓ 화단에서 차카sㅓ 주목 차카sㅓ 받기 차카sㅓ 시작했다. 1970년대에 차카sㅓ 국전을 차카sㅓ 중심으로 차카sㅓ 추대되던 차카sㅓ 순수미술 차카sㅓ 또는 차카sㅓ 추상미술에 차카sㅓ 대한 차카sㅓ 반(反)미학적인 차카sㅓ 공격에 차카sㅓ 근간을 차카sㅓ 두었는데, ㅑv마d 예컨대 ㅑv마d 이발소에 ㅑv마d 걸려 ㅑv마d 있던 ㅑv마d 상투적이며 ㅑv마d 키치(kitsch)에 ㅑv마d 가까운 ㅑv마d 그림들을 ㅑv마d 가져다가 ㅑv마d 고급 ㅑv마d 재료로 ㅑv마d 여겨지는 ㅑv마d 유화 ㅑv마d 물감으로 ㅑv마d 정성스럽게 ㅑv마d 모사한 ㅑv마d 작품도 ㅑv마d 있었다. ㅑv마d 이 ‘정성스러운 ㅑv마d 모사’에는 ㅑv마d 작가의 ㅑv마d 분명한 ㅑv마d 의도가 ㅑv마d 깃들여 ㅑv마d 있었다. ㅑv마d 미술이 ㅑv마d 대중들에게 ㅑv마d 다가가기 ㅑv마d 힘든 ㅑv마d 심미적 ㅑv마d 대상이기보다 ㅑv마d 일상의 ㅑv마d 언어처럼 ㅑv마d 대중이 ㅑv마d 공감하는 ㅑv마d 정서나 ㅑv마d 진실을 ㅑv마d 소통하기 ㅑv마d 위한 ㅑv마d 도구 ㅑv마d 역할을 ㅑv마d 해야 ㅑv마d 한다는 ㅑv마d 철학이었다.

이런 ㅑv마d 이유로 ㅑv마d 민정기 ㅑv마d 작품에서는 ㅑv마d 개별성에서 ㅑv마d 진화한 ‘독립성’과 ㅑv마d 풍경화가로서 ㅑv마d 담보한 ‘장소성’이 ㅑv마d 중요한 ㅑv마d 특징들로 ㅑv마d 꼽힌다. ㅑv마d 민정기 ㅑv마d 작품의 ㅑv마d 독립성은 ㅑv마d 대상의 ㅑv마d 단순한 ㅑv마d 재현을 ㅑv마d 통해서가 ㅑv마d 아니라 ㅑv마d 그것이 ㅑv마d 과거와 ㅑv마d 현재를 ㅑv마d 잇는 ㅑv마d 도구 ㅑv마d 역할을 ㅑv마d 함으로써 ㅑv마d 얻어졌다. ㅑv마d 민정기의 ㅑv마d 작품에 ㅑv마d 등장하는 ㅑv마d 전통 ㅑv마d 동양화나 ㅑv마d 고지도를 ㅑv마d 차용하는 ㅑv마d 고유한 ㅑv마d 화풍도 ㅑv마d 이러한 ㅑv마d 소통의 ㅑv마d 강조를 ㅑv마d 전제한다. ㅑv마d 이는 “예전 ㅑv마d 것들을 ㅑv마d 통해서 ㅑv마d 오늘날의 ㅑv마d 모습을 ㅑv마d 그린다”는 ㅑv마d 의도를 ㅑv마d 반영하며, tz카t 따라서 tz카t 과거를 tz카t 향한 tz카t 회고나 tz카t 노스탤지어(nostalgia)와는 tz카t 거리가 tz카t 멀다.

한편 ‘장소성’은 tz카t 해당 tz카t 장소의 tz카t 지형적, 쟏아jj 지리적, l카cㅓ 인문학적 l카cㅓ 지식이나 l카cㅓ 역사성에 l카cㅓ 주목하여 l카cㅓ l카cㅓ 장소만의 l카cㅓ 독자적인 l카cㅓ 측면을 l카cㅓ 부각시키는 l카cㅓ 작가의 l카cㅓ 방식에서 l카cㅓ 비롯되었다. l카cㅓ 지난 1987년 l카cㅓ 서울에서 l카cㅓ 경기도 l카cㅓ 양평으로 l카cㅓ 스튜디오를 l카cㅓ 이전한 l카cㅓ 이후 l카cㅓ 작가는 l카cㅓ 산과 l카cㅓ l카cㅓ 안에 l카cㅓ 터를 l카cㅓ 내린 l카cㅓ 사람의 l카cㅓ 흔적을 l카cㅓ 더욱 l카cㅓ 집중적으로 l카cㅓ 다루었는데, 4ㅐlㄴ 지명이나 4ㅐlㄴ 고유명사로 4ㅐlㄴ 이루어진 4ㅐlㄴ 작품 4ㅐlㄴ 제목들은 4ㅐlㄴ 그의 4ㅐlㄴ 이러한 4ㅐlㄴ 관심을 4ㅐlㄴ 단적으로 4ㅐlㄴ 보여주는 4ㅐlㄴ 좋은 4ㅐlㄴ 예다. 4ㅐlㄴ 그리고 4ㅐlㄴ 최근에는 4ㅐlㄴ 산세뿐만 4ㅐlㄴ 아니라 4ㅐlㄴ 강물과 4ㅐlㄴ 도로, 사i나p 나아가 사i나p 도심의 사i나p 공간에 사i나p 이르기까지 사i나p 관심 사i나p 범위가 사i나p 더욱 사i나p 확장되고 사i나p 있다.

민정기에게 사i나p 작업은 사i나p 스스로 ‘인연’이라 사i나p 칭하는 사i나p 작품과 사i나p 본인 사i나p 사이에 사i나p 존재하는 사i나p 일종의 사i나p 필연성을 사i나p 확인하는 사i나p 과정이다. 사i나p 답사와 사i나p 연구를 사i나p 바탕으로 사i나p 몸소 사i나p 다녀봐서 사i나p 기억하고 사i나p 있는 사i나p 길들을 사i나p 도해적 사i나p 연결이나 사i나p 지리적 사i나p 배치를 사i나p 통해 사i나p 보여주기 사i나p 때문이다. 사i나p 이때 사i나p 앞서 사i나p 언급한 사i나p 것과 사i나p 같이 사i나p 유화 사i나p 물감과 사i나p 서양의 사i나p 조형어법을 사i나p 통해 사i나p 고지도나 사i나p 산수화, b6m9 병풍 b6m9 등의 b6m9 방식을 b6m9 차용하여 b6m9 재해석하고 b6m9 있음을 b6m9 확인할 b6m9 b6m9 있는데, 아elc 아elc 같은 아elc 과거의 아elc 방식들이 아elc 그림을 아elc 통해 아elc 전달하고자 아elc 하는 아elc 내용이나 아elc 주제에 아elc 적합하고 아elc 유용하다고 아elc 판단했기 아elc 때문이다.

예를 아elc 들어, 나ㅈ카e 이번 나ㅈ카e 전시에서 나ㅈ카e 선보일 <유 나ㅈ카e 몽유도원>(2016)은 나ㅈ카e 조선 나ㅈ카e 초기 나ㅈ카e 안견의 나ㅈ카e 몽유도원도 나ㅈ카e 이미지 나ㅈ카e 위에 나ㅈ카e 현재의 나ㅈ카e 부암동 나ㅈ카e 풍경을 나ㅈ카e 병치시킴으로써 나ㅈ카e 부암동의 나ㅈ카e 태곳적 나ㅈ카e 지세와 나ㅈ카e 변모된 나ㅈ카e 현실풍경을 나ㅈ카e 극명하게 나ㅈ카e 대비해 나ㅈ카e 보여준다. <수입리(양평)>(2016)은 나ㅈ카e 동양화에서 나ㅈ카e 흔히 나ㅈ카e 나ㅈ카e 나ㅈ카e 있던 나ㅈ카e 전통적인 나ㅈ카e 부감법과 나ㅈ카e 투시도법을 나ㅈ카e 재해석하며 나ㅈ카e 산과 나ㅈ카e 강의 나ㅈ카e 현재적 나ㅈ카e 상황을 나ㅈ카e 민화적으로 나ㅈ카e 풀어낸다. 나ㅈ카e 또한 나ㅈ카e 각각 3매와 6매로 나ㅈ카e 구성된 나ㅈ카e 연작 <사직단이 나ㅈ카e 보이는 나ㅈ카e 풍경>(2019)이나 <인왕산>(2019)은 나ㅈ카e 나ㅈ카e 화면을 나ㅈ카e 그릴 나ㅈ카e 나ㅈ카e 감수해야 나ㅈ카e 하는 나ㅈ카e 불편함을 나ㅈ카e 극복하고자 나ㅈ카e 익숙한 나ㅈ카e 병풍의 나ㅈ카e 형식에 나ㅈ카e 착안, 다으x하 여러 다으x하 개로 다으x하 나누어진 다으x하 화폭으로 다으x하 구성한 다으x하 작품이다. 다으x하 대중에게 다으x하 익숙한 다으x하 형식을 다으x하 통해 다으x하 지역의 다으x하 지형적 다으x하 정보, 자ㅈ13 역사적 자ㅈ13 지식, 다7ㅓy 서사성 다7ㅓy 등을 다7ㅓy 모두 다7ㅓy 다7ㅓy 화폭에 다7ㅓy 아울러 다7ㅓy 담고자 다7ㅓy 연구한 다7ㅓy 결과물이다.

역사를 다7ㅓy 시각화하여 다7ㅓy 평면회화에 다7ㅓy 시간성을 다7ㅓy 부여하는 다7ㅓy 민정기의 다7ㅓy 작업은 다7ㅓy 결과적으로 다7ㅓy 다7ㅓy 화면에 다7ㅓy 다양한 다7ㅓy 시점과 다7ㅓy 시간의 다7ㅓy 공존, 9가갸s 9가갸s 공시성(synchronicity)을 9가갸s 야기한다. 9가갸s 그의 9가갸s 화면은 9가갸s 녹색 9가갸s 계열 9가갸s 또는 9가갸s 황색 9가갸s 계열의 9가갸s 통일된 9가갸s 색감으로 9가갸s 구성되어 9가갸s 마치 2차원적 9가갸s 화면의 9가갸s 평면성을 9가갸s 부각시키는 9가갸s 9가갸s 보인다. 9가갸s 그러나 9가갸s 9가갸s 안에는 9가갸s 현대식 9가갸s 건물이나 9가갸s 간판이 9가갸s 과거로부터의 9가갸s 다양한 9가갸s 공간적, 0iaㅓ 시간적 0iaㅓ 층위들과 0iaㅓ 함께 0iaㅓ 해체된 0iaㅓ 0iaㅓ 재조합된 0iaㅓ 것처럼 0iaㅓ 원근법을 0iaㅓ 무시한 0iaㅓ 0iaㅓ 자연스레 0iaㅓ 연결되어 0iaㅓ 있다.

일례로 0iaㅓ 신작인 <청풍계 1~2>(2019)는 0iaㅓ 대한제국의 0iaㅓ 관료였던 0iaㅓ 윤덕영이라는 0iaㅓ 인물이 0iaㅓ 일제강점기에 0iaㅓ 인왕산 0iaㅓ 자락에 0iaㅓ 지은 600평 0iaㅓ 규모의 0iaㅓ 프랑스식 0iaㅓ 건물을 0iaㅓ 예전의 0iaㅓ 지형을 0iaㅓ 바꾸고 0iaㅓ 가파르게 0iaㅓ 들어선 0iaㅓ 다세대 0iaㅓ 주택들과 0iaㅓ 병치하여 0iaㅓ 보여준다. 0iaㅓ 그러나 0iaㅓ 정작 0iaㅓ 윤덕영은 0iaㅓ 0iaㅓ 집에 0iaㅓ 입주도 0iaㅓ 못한 0iaㅓ 0iaㅓ 운명하였으며 0iaㅓ 0iaㅓ 0iaㅓ 건물은 0iaㅓ 여러 0iaㅓ 쓰임새로 0iaㅓ 사용되다가 0iaㅓ 화재로 0iaㅓ 소실되어 0iaㅓ 결국 1970년대에 0iaㅓ 철거되었다. 0iaㅓ 작가는 0iaㅓ 이와 0iaㅓ 관련된 0iaㅓ 사료 0iaㅓ 연구와 0iaㅓ 답사를 0iaㅓ 통해 0iaㅓ 장소에 0iaㅓ 내재된 0iaㅓ 시간성을 0iaㅓ 복구, u우히갸 u우히갸 가지 u우히갸 다른 u우히갸 각도에서 u우히갸 u우히갸 화면들로 u우히갸 재구성했다. u우히갸 u우히갸 다른 u우히갸 신작 <박태원의 u우히갸 천변풍경 1~3>(2019)은 u우히갸 박태원의 u우히갸 소설 『천변풍경』을 u우히갸 바탕으로 u우히갸 청계천의 u우히갸 변모한 u우히갸 모습을 u우히갸 생활 u우히갸 속으로 u우히갸 가져와 u우히갸 담은 u우히갸 작품이다. u우히갸 민정기가 u우히갸 선택한 u우히갸 공시성의 u우히갸 방식은 ‘집단적 u우히갸 기억’ u우히갸 같은, gㄴ으d 애초에 gㄴ으d 통합될 gㄴ으d gㄴ으d 없는 gㄴ으d 대상의 gㄴ으d 성질을 gㄴ으d 표현하는 gㄴ으d gㄴ으d 가장 gㄴ으d 적합한 gㄴ으d 방식이자 gㄴ으d 서구의 gㄴ으d 이분법적이고 gㄴ으d 선형적인 gㄴ으d 시간 gㄴ으d 인식에 gㄴ으d 대응하여 gㄴ으d 보다 gㄴ으d 풍부한 gㄴ으d 서사를 gㄴ으d 구성하는 gㄴ으d 훌륭한 gㄴ으d 대안이 gㄴ으d 된다.

작가 gㄴ으d 소개
민정기(b. 1949)는 1972년 gㄴ으d 서울대학교 gㄴ으d 미술대학 gㄴ으d 회화과에서 gㄴ으d 서양화를 gㄴ으d 전공했다. gㄴ으d 서울이라는 gㄴ으d 도시와 gㄴ으d 대중적 gㄴ으d 일상 gㄴ으d 속에서 gㄴ으d 문화장치에 gㄴ으d 민감하게 gㄴ으d 반응, s다hㅓ 이를 s다hㅓ 다양한 s다hㅓ 형식으로 s다hㅓ 표현하며 s다hㅓ 독자적인 s다hㅓ 작업 s다hㅓ 스타일을 s다hㅓ 구축해온 s다hㅓ 작가는 s다hㅓ 지난 1987년 s다hㅓ 서울에서 s다hㅓ 경기도 s다hㅓ 양평으로 s다hㅓ 이주한 s다hㅓ s다hㅓ 본격적으로 s다hㅓ 산을 s다hㅓ 중심으로 s다hㅓ s다hㅓ 우리 s다hㅓ 삶의 s다hㅓ 터전과 s다hㅓ 역사를 s다hㅓ 다루기 s다hㅓ 시작하였다. s다hㅓ 민정기는 s다hㅓ 다른 s다hㅓ 서울대학교 s다hㅓ 출신 s다hㅓ 작가들처럼 s다hㅓ 국가가 s다hㅓ 지원하는 s다hㅓ 국전에 s다hㅓ 참여하는 s다hㅓ 대신 1980년부터 ‘현실과 s다hㅓ 발언’ s다hㅓ 동인의 s다hㅓ 창립 s다hㅓ 멤버로 s다hㅓ 활동하면서, 거파ht 소위 거파ht 고급예술이나 거파ht 순수미술을 거파ht 거부하고 거파ht 현대미술에 ‘상투성’을 거파ht 부여함으로써 거파ht 전통과 거파ht 모더니즘의 거파ht 간극을 거파ht 해소하고자 거파ht 시도하였다. 1970년대에 《12월전》, 《제3그룹전》, 1980년대에 《현실과 1rm차 발언 1rm차 동인전》 1rm차 등의 1rm차 단체전 1rm차 활동을 1rm차 이어오던 1rm차 작가는 1983년 1rm차 서울미술관에서의 1rm차 1rm차 개인전을 1rm차 시작으로 1rm차 문예진흥원 1rm차 마로니에 1rm차 미술관(2004), 히ㅐ다p 조선일보미술관(2007), gfcy 금호미술관(2016) gfcy gfcy 국내 gfcy 주요 gfcy 기관에서 gfcy 개인전을 gfcy 개최하였다. gfcy 주요 gfcy 단체전으로는 gfcy 일민미술관(1999), ㅐ4카나 서울역사박물관(2013), eㅐ거m 제8회 SeMA eㅐ거m 비엔날레(2014), 걷나r아 경기도미술관(2016), 다lns 인사아트센터(2016) 다lns 등이 다lns 있다. 다lns 지난 2006년에는 다lns 제18회 다lns 이중섭 다lns 미술상을 다lns 수상한 다lns 다lns 있다.

출처: 다lns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민정기

현재 진행중인 전시

대전여지도 Mapping Daejeon

April 30, 2019 ~ Aug. 25, 2019

Yellow Pen Club (Reboot) Show

April 16, 2019 ~ June 15,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