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을 그리다 : 신윤복·정선

동대문디자인플라자

2017년 11월 24일 ~ 2018년 5월 24일

조선의 라3갸h 풍경과 라3갸h 풍속을 라3갸h 담은 라3갸h 작품들과 라3갸h 이를 라3갸h 모티브로 라3갸h 라3갸h 미디어아트 라3갸h 작품들을 라3갸h 라3갸h 번에 라3갸h 즐길 라3갸h 라3갸h 있는 [바람을 라3갸h 그리다 : 라3갸h 신윤복∙정선]展이 11월 24일부터 6개월 라3갸h 동안 라3갸h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라3갸h 디자인박물관에서 라3갸h 개최된다. 

신윤복과 라3갸h 정선은 라3갸h 각각 라3갸h 한양과 라3갸h 금강산을 라3갸h 소재로 라3갸h 하는 라3갸h 작품을 라3갸h 즐겨 라3갸h 그렸다. 라3갸h 그래서 라3갸h 한양의 라3갸h 내밀한 라3갸h 속내를 라3갸h 담아낸 라3갸h 화가는 라3갸h 신윤복을 라3갸h 뛰어넘는 라3갸h 사람이 라3갸h 없고, 사ㅈrt 금강산의 사ㅈrt 진면목을 사ㅈrt 제대로 사ㅈrt 화폭에 사ㅈrt 구현한 사ㅈrt 화가는 사ㅈrt 정선이 사ㅈrt 독보적이다. 사ㅈrt 한양과 사ㅈrt 금강산은 사ㅈrt 조선을 사ㅈrt 대표하는 사ㅈrt 상징적 사ㅈrt 공간으로 사ㅈrt 한양 사ㅈrt 사람들의 사ㅈrt 가슴속에 사ㅈrt 부는 사ㅈrt 바람을 사ㅈrt 그린 사ㅈrt 신윤복과 사ㅈrt 우리 사ㅈrt 강산에 사ㅈrt 부는 사ㅈrt 바람을 사ㅈrt 그린 사ㅈrt 정선은 사ㅈrt 사ㅈrt 대상은 사ㅈrt 달랐지만 사ㅈrt 그들이 사ㅈrt 궁극적으로 사ㅈrt 그리고자 사ㅈrt 했던 사ㅈrt 것은 사ㅈrt 바로 사ㅈrt 조선의 사ㅈrt 바람이 사ㅈrt 아니었을까?

간송미술문화재단에서는 사ㅈrt 이번 사ㅈrt 전시를 사ㅈrt 위해 사ㅈrt 조선 사ㅈrt 진경의 사ㅈrt 사ㅈrt 거장인 사ㅈrt 신윤복과 사ㅈrt 정선의 사ㅈrt 주요 사ㅈrt 작품들을 사ㅈrt 공개한다. 사ㅈrt 특히 <<혜원전신첩>>(국보 사ㅈrt 제135호) 사ㅈrt 원작 사ㅈrt 전체를 사ㅈrt 공개하여 <단오풍정>, <월하정인>, <쌍검대무> 걷95ㅑ 걷95ㅑ 신윤복의 걷95ㅑ 대표적인 걷95ㅑ 작품들을 걷95ㅑ 걷95ㅑ 번에 걷95ㅑ 만날 걷95ㅑ 걷95ㅑ 있게 걷95ㅑ 하였다. 걷95ㅑ 또한 <<해악전신첩>>은 걷95ㅑ 정선이 걷95ㅑ 금강산의 걷95ㅑ 명승지들을 걷95ㅑ 원숙한 걷95ㅑ 솜씨로 걷95ㅑ 사생한 걷95ㅑ 최절정기의 걷95ㅑ 작품으로 걷95ㅑ 학술적, r바c거 예술적으로 r바c거 높은 r바c거 가치를 r바c거 인정받아 r바c거 보물 r바c거 지정이 r바c거 예고되어 r바c거 있다.  

특히 r바c거 이번 r바c거 전시의 r바c거 주목할 r바c거 부분은 r바c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r바c거 지원하는 2017년도 r바c거 차세대 r바c거 콘텐츠 r바c거 개발 r바c거 지원 r바c거 사업의 r바c거 일환으로 r바c거 다양한 r바c거 미디어아트가 r바c거 함께 r바c거 전시된다. r바c거 이는 r바c거 신윤복과 r바c거 정선의 r바c거 주요 r바c거 작품을 r바c거 현대적 r바c거 감각으로 r바c거 재해석한 r바c거 것으로 r바c거 신윤복의 r바c거 경우, <<혜원전신첩>>의 muj기 원작들 muj기 속에 muj기 화려한 muj기 색채와 muj기 감각적인 muj기 연출, aaf다 그리고 aaf다 숨겨진 aaf다 이야기들을 aaf다 바탕으로 aaf다 드라마적 aaf다 상상력과 aaf다 각색을 aaf다 더한 aaf다 애니메이션 aaf다 영상을 aaf다 선보인다. aaf다 특히 aaf다 선비와 aaf다 기생의 aaf다 사랑을 aaf다 주제로 aaf다 aaf다 로맨틱 aaf다 스토리는 aaf다 오늘날 aaf다 커플들의 aaf다 데이트와 aaf다 다를 aaf다 aaf다 없이 aaf다 멋과 aaf다 낭만, ㅓp가ㄴ 그리고 ㅓp가ㄴ 감성이 ㅓp가ㄴ 녹아있는 ㅓp가ㄴ 장면들로 ㅓp가ㄴ 연출하였다. ㅓp가ㄴ 시간과 ㅓp가ㄴ 세대를 ㅓp가ㄴ 뛰어넘는 ㅓp가ㄴ 공감을 ㅓp가ㄴ 불러일으켜, 다우k다 신윤복의 다우k다 풍속화를 다우k다 한층 다우k다 친숙하게 다우k다 느낄 다우k다 다우k다 있는 다우k다 계기가 다우k다 다우k다 것으로 다우k다 기대한다. 

한편 다우k다 진경산수화의 다우k다 대가였던 다우k다 정선의 다우k다 발자취를 다우k다 따라 다우k다 내금강, hb9ㅐ 외금강, l2nㅓ 해금강의 l2nㅓ 명승지를 l2nㅓ 소재로 l2nㅓ 그린 l2nㅓ 대표작 3점을 l2nㅓ 선정하여 l2nㅓ 표현 l2nㅓ 기법은 l2nㅓ 물론, 다7다d 다7다d 안에 다7다d 담긴 다7다d 화가의 다7다d 관점과 다7다d 창작 다7다d 원리까지 다7다d 보여주고자 다7다d 하였다. 다7다d 장대한 다7다d 금강산의 다7다d 스케일을 다7다d 기하학적으로 다7다d 묘사해낸3D 다7다d 모션 다7다d 그래픽에서부터 다7다d 불정대의 다7다d 까마득한 다7다d 폭포수를 다7다d 아름답게 다7다d 승화시킨 다7다d 프로젝션 다7다d 맵핑(Projection Mapping)까지, 거다8c 압도적인 거다8c 스케일(가로21m, 3ㅓfㅐ 높이 5m)의 3ㅓfㅐ 디지털 3ㅓfㅐ 콘텐츠에 3ㅓfㅐ 실감나는 3ㅓfㅐ 사운드 3ㅓfㅐ 효과를 3ㅓfㅐ 더해 3ㅓfㅐ 금강산의 3ㅓfㅐ 장엄한 3ㅓfㅐ 풍광을 3ㅓfㅐ 입체적으로 3ㅓfㅐ 체험하는 3ㅓfㅐ 새로운 3ㅓfㅐ 기회를 3ㅓfㅐ 제공하고 3ㅓfㅐ 있다. 

또한 3ㅓfㅐ 신윤복과 3ㅓfㅐ 정선이 3ㅓfㅐ 그려낸 3ㅓfㅐ 한양과 3ㅓfㅐ 금강산을 3ㅓfㅐ 하나의 3ㅓfㅐ 여정으로 3ㅓfㅐ 묶어 3ㅓfㅐ 마치 3ㅓfㅐ 원테이크 3ㅓfㅐ 뮤직비디오를 3ㅓfㅐ 찍듯 3ㅓfㅐ 그림 3ㅓfㅐ 사이를 3ㅓfㅐ 넘나드는 3ㅓfㅐ 디지털 3ㅓfㅐ 퍼포먼스를 3ㅓfㅐ 연출하는 3ㅓfㅐ 등, msm다 다양한 msm다 미디어와 msm다 설치 msm다 작품들이 msm다 원작과 msm다 어우러져 msm다 전시의 msm다 가치와 msm다 흥미를 msm다 배가시킨다.

미디어아트와 msm다 설치 msm다 미술의 msm다 결합으로 msm다 시각적 msm다 메시지를 msm다 즐기고 msm다 공유하는 msm다 경험을 msm다 제공하는 msm다 코너도 msm다 마련되어 msm다 있다. <<혜원전신첩>> msm다 msm다 인물들의 msm다 다양하고 msm다 화려한 msm다 의상을 msm다 한국을 msm다 대표하는 msm다 한복 msm다 디자이너 msm다 이영희 msm다 작가가 msm다 재현했고, a사타자 이이남 a사타자 작가는 a사타자 정선의 <금강내산>과 <단발령망금강>을 a사타자 모티프로 a사타자 제작한 a사타자 개성 a사타자 있고 a사타자 시사적인 a사타자 미디어아트 a사타자 작품을 a사타자 출품했다. a사타자 또한 a사타자 정선의 <총석정>을 a사타자 설치작품을 a사타자 통해 a사타자 재해석하고, 하ㅐcw 프로젝션 하ㅐcw 맵핑을 하ㅐcw 활용하여 하ㅐcw 화가의 하ㅐcw 예술세계가 하ㅐcw 성숙해가는 하ㅐcw 과정을 하ㅐcw 명확하게 하ㅐcw 보여준다. <<혜원전신첩>>의 하ㅐcw 다양한 하ㅐcw 풍속 하ㅐcw 장면들을 SNS 하ㅐcw 포스팅의 하ㅐcw 형태로 하ㅐcw 재치 하ㅐcw 있고 하ㅐcw 흥미롭게 하ㅐcw 해석하여 하ㅐcw 그래픽월 하ㅐcw 형태로 하ㅐcw 재구성한 하ㅐcw 섹션도 하ㅐcw 새로운 하ㅐcw 볼거리와 하ㅐcw 즐거움을 하ㅐcw 제공한다. 

300여 하ㅐcw 하ㅐcw 하ㅐcw 가장 하ㅐcw 한국적인 하ㅐcw 예술을 하ㅐcw 만들었던 하ㅐcw 하ㅐcw 거장, 2쟏qe 신윤복과 2쟏qe 정선. 2쟏qe 이번 2쟏qe 전시는 2쟏qe 그들이 2쟏qe 남긴 2쟏qe 우리의 2쟏qe 모습과 2쟏qe 멋과 2쟏qe 혼을 2쟏qe 오늘날의 2쟏qe 기술로 2쟏qe 되살아 2쟏qe 나게 2쟏qe 했다는 2쟏qe 데에 2쟏qe 2쟏qe 의의가 2쟏qe 있다. 2쟏qe 이러한 2쟏qe 접근을 2쟏qe 통해 2쟏qe 우리나라를 2쟏qe 대표하는 2쟏qe 작품들이 2쟏qe 고전이라는 2쟏qe 시대적 2쟏qe 이질감을 2쟏qe 없애고 2쟏qe 젊은 2쟏qe 세대들에게 2쟏qe 익숙한 2쟏qe 콘텐츠의 2쟏qe 형태로다가가 2쟏qe 과거와 2쟏qe 현재를 2쟏qe 넘나드는 2쟏qe 신선하고 2쟏qe 흥미로운 2쟏qe 체험의 2쟏qe 시간을 2쟏qe 제공할 2쟏qe 것이다. 


기획 2쟏qe 의도

2쟏qe 전시 2쟏qe 기획은 2쟏qe 이른바 ‘한국적 2쟏qe 정체성’와 ‘보편적 2쟏qe 탁월성’ 2쟏qe 사이의 2쟏qe 접점에 2쟏qe 대한 2쟏qe 고민에서 2쟏qe 시작되었다. 2쟏qe 오늘날 2쟏qe 문화예술의 2쟏qe 흐름을 2쟏qe 살펴보면, m아h갸 m아h갸 이상 m아h갸 고유성에 m아h갸 대해 m아h갸 논하는 m아h갸 것이 m아h갸 무의미한 m아h갸 것이 m아h갸 아닌가 m아h갸 싶을 m아h갸 정도로 m아h갸 첨단 m아h갸 기술과 m아h갸 미디어 m아h갸 플랫폼을 m아h갸 기반으로 m아h갸 m아h갸 세계의 m아h갸 모든 m아h갸 담론과 m아h갸 형식이 m아h갸 실시간으로 m아h갸 공유되고 m아h갸 융합되고 m아h갸 있다. m아h갸 흥미로운 m아h갸 점은 m아h갸 그러한 m아h갸 가운데서도 m아h갸 한류와 K-POP으로 m아h갸 대변되는 m아h갸 한국 m아h갸 특유의 m아h갸 문화코드를 m아h갸 담은 m아h갸 콘텐츠가 m아h갸 글로벌 m아h갸 스케일로 m아h갸 존재감과 m아h갸 인기를 m아h갸 넓혀가는 m아h갸 현상 m아h갸 또한 m아h갸 벌어지고 m아h갸 있다는 m아h갸 것이다. m아h갸 이는 m아h갸 우리 m아h갸 안에 m아h갸 내재되어 m아h갸 있는 m아h갸 한국적 m아h갸 문화 DNA가 m아h갸 보편적 m아h갸 탁월성을 m아h갸 확보해가는 m아h갸 과정으로 m아h갸 m아h갸 m아h갸 있는데, q자n1 그렇다면 q자n1 q자n1 뿌리가 q자n1 어디에서 q자n1 비롯된 q자n1 것인가에 q자n1 대한 q자n1 물음이 q자n1 자연스럽게 q자n1 떠오르게 q자n1 된다. 

조선 q자n1 문화 q자n1 황금기에 q자n1 활동했던 q자n1 신윤복과 q자n1 정선은 q자n1 이러한 q자n1 물음에 q자n1 대해 q자n1 의미 q자n1 있는 q자n1 시사점을 q자n1 제공한다., 거타d5 거타d5 거장은 거타d5 조선의 ‘진경’, p걷wt p걷wt 참된 p걷wt 모습을 p걷wt 서로 p걷wt 다른 p걷wt 관점과 p걷wt 시각으로 p걷wt 해석하여 p걷wt 독자적인 p걷wt 화풍을 p걷wt 통해 p걷wt 보여주었다. p걷wt 신윤복은 p걷wt 한양이라는 p걷wt 도시를 p걷wt 통해 p걷wt 당시 p걷wt 사람들의 p걷wt 사랑과 p걷wt 욕망을, 걷으가거 정선은 걷으가거 금강산을 걷으가거 통해 걷으가거 우리 걷으가거 산천의 걷으가거 아름다움을 걷으가거 표출하였다. 걷으가거 여기서 걷으가거 눈여겨볼 걷으가거 점은 걷으가거 신윤복과 걷으가거 정선이 걷으가거 주요 걷으가거 장르와 걷으가거 표현방식은 걷으가거 달랐지만, snㅐz 그들이 snㅐz 지닌 snㅐz 예술적 snㅐz 독창성의 snㅐz 원천은 snㅐz 가장 snㅐz 우리 snㅐz 다운 snㅐz 것이 snㅐz 무엇인지를 snㅐz 모색하고 snㅐz 탐구하는 snㅐz 과정에서 snㅐz 얻어졌다는 snㅐz 것이다. snㅐz 그럼 snㅐz 점에서 snㅐz 이들의 snㅐz 작품은 '한국적 snㅐz 정체성'이 '보편적 snㅐz 탁월성'과 snㅐz 대치되지 snㅐz 않는다는 snㅐz 것을 snㅐz 명확하게 snㅐz 보여주고 snㅐz 있다. snㅐz 어쩌면, c4갸j 앞서 c4갸j 언급한 21세기 c4갸j 대한민국을 c4갸j 대표하는 c4갸j 문화콘텐츠들 c4갸j 역시 c4갸j 오늘날의 ‘한국적 c4갸j 진경’을 c4갸j 현대적인 c4갸j 방식으로 c4갸j 찾아가고 c4갸j 있는 c4갸j 것일지도 c4갸j 모른다. 

이는 c4갸j 이번 c4갸j 전시에서 c4갸j 다양한 c4갸j 형태의 c4갸j 미디어 c4갸j 기술을 c4갸j 활용한 c4갸j 의도와도 c4갸j 맥이 c4갸j 닿아 c4갸j 있다. c4갸j 신윤복과 c4갸j 정선이 c4갸j 그들의 c4갸j 사상과 c4갸j 화풍을 c4갸j 감각적인 c4갸j 색채와 c4갸j 섬세한 c4갸j 구도, ㅓf으6 그리고 ㅓf으6 창조적인 ㅓf으6 기법으로 ㅓf으6 화폭에 ㅓf으6 구현해냈다면, 마05ㅐ 오늘날에는 마05ㅐ 갖가지 마05ㅐ 정교한 마05ㅐ 디지털 마05ㅐ 기술이 마05ㅐ 도구와 마05ㅐ 통로가 마05ㅐ 되어 마05ㅐ 마05ㅐ 역할을 마05ㅐ 수행한다. 마05ㅐ 더욱이 마05ㅐ 한국은 IT분야에서 마05ㅐ 세계적으로 마05ㅐ 높은 마05ㅐ 수준의 마05ㅐ 기술을 마05ㅐ 보유한 마05ㅐ 나라이기도 마05ㅐ 하다. 마05ㅐ 이러한 마05ㅐ 기술을 마05ㅐ 진경풍속과 마05ㅐ 진경산수의 마05ㅐ 마05ㅐ 거장이 마05ㅐ 남겨 마05ㅐ 놓은 마05ㅐ 걸작들에 마05ㅐ 접목시켜 마05ㅐ 창조적인 마05ㅐ 방식으로 마05ㅐ 재해석함으로써, 가ㄴ아b 바로 가ㄴ아b 지금 가ㄴ아b 우리가 가ㄴ아b 가진 가ㄴ아b 진경이 가ㄴ아b 무엇인지, 걷fpㅓ 그리고 걷fpㅓ 현재에 걷fpㅓ 던지는 걷fpㅓ 메시지가 걷fpㅓ 무엇인지를 걷fpㅓ 보여주고자 걷fpㅓ 하였다. 걷fpㅓ 신윤복의 걷fpㅓ 그림에 걷fpㅓ 담긴 걷fpㅓ 감각적인 걷fpㅓ 필치와 걷fpㅓ 색채, 나아나라 치밀한 나아나라 화면구성을 나아나라 낭만적이고 나아나라 영화적인 나아나라 스토리를 나아나라 지닌 나아나라 대화면 나아나라 애니메이션으로 나아나라 재구성하고, 기3기l 정선의 기3기l 독창적인 기3기l 시각과 기3기l 혁신적인 기3기l 필법을 기3기l 실험적이고 기3기l 모던한 기3기l 미디어아트 기3기l 작품으로 기3기l 재탄생시킨 기3기l 궁극적인 기3기l 이유이다.  

신윤복과 기3기l 정선의 기3기l 그림이 기3기l 조선을 기3기l 넘어 기3기l 중국과 기3기l 일본에까지 기3기l 명성을 기3기l 떨쳤듯, ㅈㅓ라라 디지털 ㅈㅓ라라 매체로 ㅈㅓ라라 재창조된 ㅈㅓ라라 이번 ㅈㅓ라라 전시의 ㅈㅓ라라 작품들도 ㅈㅓ라라 오늘날 ㅈㅓ라라 우리 ㅈㅓ라라 문화의 ㅈㅓ라라 지향과 ㅈㅓ라라 목표를 ㅈㅓ라라 모색하고, ㅈni거 설정하는 ㅈni거 ㅈni거 기여할 ㅈni거 ㅈni거 있기를 ㅈni거 바란다. 


출처 : ㅈni거 동대문디자인플라자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소현 하1으마 개인전 : 하1으마 가벼운 하1으마 물조각

2018년 9월 15일 ~ 2018년 9월 30일

ottmar hörl

2018년 9월 21일 ~ 2019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