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원 개인전 : 연속 連續 Kiwon Park : Continuity

313아트프로젝트 성북

June 5, 2019 ~ July 20, 2019

공간을 기i나s 확장하고, u으a쟏 새로운 u으a쟏 시각으로 u으a쟏 바라보고 u으a쟏 참여하게 u으a쟏 하는 u으a쟏 작가 u으a쟏 박기원의 u으a쟏 개인전 <연속 [連續 Continuity]>이 6월 5일부터 7월 20일까지 313아트프로젝트 u으a쟏 성북 u으a쟏 스페이스에서 u으a쟏 진행된다.

전시명은 <연속>으로, 우히카거 이는 ‘공간의 우히카거 연속성’을 우히카거 함축한다. 우히카거 작가는 우히카거 다층의 우히카거 구조와 우히카거 우히카거 동선으로 우히카거 연결된 우히카거 갤러리 우히카거 공간을 우히카거 하나의 우히카거 맥락으로 우히카거 포괄한다. 우히카거 다양한 우히카거 재료의 우히카거 장소특정적 우히카거 작업과 우히카거 작가의 우히카거 독창적 우히카거 공간 우히카거 지각을 우히카거 회화적 우히카거 언어로 우히카거 풀어낸 우히카거 설치 우히카거 작업은 우히카거 공통적으로 우히카거 여백과 우히카거 공간 우히카거 요소, r하거사 그리고 r하거사 관객을 r하거사 부각시키며 r하거사 자연스러운 r하거사 연속을 r하거사 이루고 r하거사 각기 r하거사 다른 r하거사 공간을 r하거사 하나로 r하거사 연결시켜 r하거사 r하거사 것이다.

박기원은 r하거사 주변에서 r하거사 쉽게 r하거사 찾을 r하거사 r하거사 있는 r하거사 일상적인 r하거사 소재를 r하거사 사용하여 r하거사 공간을 r하거사 확장하는 r하거사 작업에 r하거사 집중한다. r하거사 그의 r하거사 작업으로 r하거사 공간의 ‘면’은 r하거사 일반적인 r하거사 건축적 r하거사 기능에서 r하거사 탈피한다. r하거사 작가는 r하거사 빛과 r하거사 r하거사 r하거사 비물질적 r하거사 재료를 r하거사 통해 r하거사 최소한의 r하거사 개입으로 r하거사 공간의 r하거사 본질을 r하거사 드러낸다. r하거사 그로 r하거사 인해 r하거사 전시 r하거사 공간과 r하거사 작품 r하거사 간의 r하거사 경계는 r하거사 허물어지고, c카차ㅓ 관람객은 c카차ㅓ c카차ㅓ 가운데 c카차ㅓ 자연스럽게 c카차ㅓ 개입하며 c카차ㅓ 작가가 c카차ㅓ 나타내고자 c카차ㅓ 하는 c카차ㅓ 전시의 c카차ㅓ 기본 c카차ㅓ 개념인 ‘장소, 거bfㅐ 관객, pr히4 작업의 pr히4 조화로운 pr히4 균형 pr히4 관계’가 pr히4 형성된다.

전시에서 pr히4 가장 pr히4 먼저 pr히4 마주하게 pr히4 되는 pr히4 작업은 pr히4 갤러리 pr히4 외부에 pr히4 설치된 ‘사라진 pr히4 입구’이다. 2~4m pr히4 높이의 pr히4 연한 pr히4 녹색빛 FRP판 pr히4 벽으로 pr히4 이루어져, wpd거 바깥에서 wpd거 본관 wpd거 입구로 wpd거 향하는 wpd거 통로를 wpd거 감싼 wpd거 설치 wpd거 작업이다. wpd거 작업은 wpd거 전시장의 wpd거 입구를 wpd거 가리며, u나하걷 잠시 u나하걷 u나하걷 마주할 u나하걷 미래에 u나하걷 대한 u나하걷 u나하걷 u나하걷 없는 u나하걷 불안감, 거1우ㅑ 혹은 거1우ㅑ 기대감을 거1우ㅑ 불러일으킨다.

사색적 거1우ㅑ 적막감을 거1우ㅑ 주는 거1우ㅑ 통로를 거1우ㅑ 지나 거1우ㅑ 전시장에 거1우ㅑ 들어서면 거1우ㅑ 바닥 거1우ㅑ 전체를 거1우ㅑ 덮는 거1우ㅑ 검은색 거1우ㅑ 스폰지로 거1우ㅑ 거1우ㅑ 수많은 거1우ㅑ 작은 거1우ㅑ 피라미드, ㅐhe9 그리고 ㅐhe9 천장에 ㅐhe9 설치된 ‘X모빌’을 ㅐhe9 보게 ㅐhe9 된다. ㅐhe9 기하학적 ㅐhe9 형체가 ㅐhe9 규칙적으로 ㅐhe9 나열된 ‘피라미드 ㅐhe9 바닥’은 ㅐhe9 작가가 ㅐhe9 관객과 ㅐhe9 장소, d라f가 그리고 d라f가 작업이 d라f가 신체적 d라f가 접촉을 d라f가 통하여 d라f가 직접적으로 d라f가 상호작용할 d라f가 d라f가 있도록 d라f가 시도한 d라f가 작업이다. d라f가 뾰족한 d라f가 모서리와 d라f가 d라f가 없이 d라f가 완전무결한 d라f가 형태는 d라f가 감각을 d라f가 긴장시키지만, 카973 걸음을 카973 내딛는 카973 순간 카973 스폰지에 카973 발이 카973 부드럽게 카973 빠져 카973 들어가며 카973 상반되는 카973 촉각적 카973 효과로 카973 다가온다. 카973 작가는 카973 관객이 카973 이곳을 카973 천천히 카973 걷고 카973 앉아보기도 카973 하며 카973 공간, xe다ㅐ 그리고 xe다ㅐ 작업과 xe다ㅐ 무언의 xe다ㅐ 대화를 xe다ㅐ 나누는 xe다ㅐ 시간을 xe다ㅐ 가져보기를 xe다ㅐ 바란다.

전시장 xe다ㅐ 중앙의 xe다ㅐ 허공에 xe다ㅐ 던져진 xe다ㅐ xe다ㅐ 보이는 ‘X모빌’은 xe다ㅐ 노란색과 xe다ㅐ 검정색 xe다ㅐ 사선무늬로 xe다ㅐ xe다ㅐ 테이프가 xe다ㅐ 의미도 xe다ㅐ 형체도 xe다ㅐ xe다ㅐ xe다ㅐ 없이 xe다ㅐ 얽혀진 xe다ㅐ 덩어리이다. xe다ㅐ 작가는 xe다ㅐ 먼저 xe다ㅐ 갤러리 xe다ㅐ 바닥에 xe다ㅐ 일정한 xe다ㅐ 패턴으로 xe다ㅐ 테이프를 xe다ㅐ 부착한 xe다ㅐ 후, ㄴ타en 그대로 ㄴ타en 떼어내어 ㄴ타en 어떠한 ㄴ타en 규칙도 ㄴ타en 없이 ㄴ타en 구기고 ㄴ타en 말아서 ㄴ타en 둥근 ㄴ타en 모빌 ㄴ타en 형태를 ㄴ타en 완성하였다. ㄴ타en 그는 ㄴ타en 모빌이 ㄴ타en 단순 ㄴ타en 명료한 ㄴ타en 구조와 ㄴ타en 선명한 ㄴ타en 색의 ㄴ타en 결합으로 ㄴ타en 공간에 ㄴ타en 간결하면서도 ㄴ타en 자유로운 ㄴ타en 에너지를 ㄴ타en 부여하며, “다양한 거2차ㅑ 설치 거2차ㅑ 작업의 거2차ㅑ 연속적 거2차ㅑ 상황을 거2차ㅑ 이어주는 거2차ㅑ 뜻밖의 거2차ㅑ 조연 거2차ㅑ 역할”을 거2차ㅑ 한다고 거2차ㅑ 말한다.

모빌을 거2차ㅑ 지나 거2차ㅑ 전시장 거2차ㅑ 안쪽으로 거2차ㅑ 들어가면 거2차ㅑ 바깥에서는 거2차ㅑ 보이지 거2차ㅑ 않았던 거2차ㅑ 회화 거2차ㅑ 작업 ‘넓이’를 거2차ㅑ 발견할 거2차ㅑ 거2차ㅑ 있다. 거2차ㅑ 박기원의 거2차ㅑ 대표적인 거2차ㅑ 회화 거2차ㅑ 시리즈 ‘넓이’는 거2차ㅑ 장소와 거2차ㅑ 여백, ㅐwdㅓ 원형성에 ㅐwdㅓ 대한 ㅐwdㅓ 관심을 ㅐwdㅓ 평면의 ㅐwdㅓ 캔버스에 ㅐwdㅓ 구현한 ㅐwdㅓ 작업이다. ㅐwdㅓ 작가는 ㅐwdㅓ 다양한 ㅐwdㅓ 시각으로 ㅐwdㅓ 관찰한 ㅐwdㅓ 공간 ㅐwdㅓ 속의 ㅐwdㅓ 특정한 ㅐwdㅓ 상황을 ㅐwdㅓ 평면에 ㅐwdㅓ 표현하기 ㅐwdㅓ 위해 ㅐwdㅓ 캔버스를 ㅐwdㅓ 여러 ㅐwdㅓ 면으로 ㅐwdㅓ 구획하고,각 gmup 면은 gmup 서로 gmup 다른 gmup 방향으로 gmup 나아가는 gmup 무수한 gmup 선을 gmup 겹쳐 gmup 채워 gmup 나간다. gmup 선과 gmup 선은 gmup 이어지며 gmup 작가의 gmup 호흡에 gmup 실린 gmup 시간을 gmup 엮어내고, b다ㅐr 겹과 b다ㅐr b다ㅐr 사이에는 b다ㅐr 찰나가 b다ㅐr 응축되며 b다ㅐr 새로운 b다ㅐr 차원의 b다ㅐr 공간이 b다ㅐr 떠오른다. b다ㅐr 작품 b다ㅐr b다ㅐr 시간성을 b다ㅐr 함축한 b다ㅐr 공간은 b다ㅐr 전시장의 b다ㅐr 물리적 b다ㅐr 공간과 b다ㅐr 만나 b다ㅐr 공명하며, 나c카바 공간의 나c카바 깊은 나c카바 영역으로 나c카바 이어지는 나c카바 진동을 나c카바 만들어낸다.

2층에는 나c카바 한지에 나c카바 작업한 ‘넓이’, ml차ㅓ 그리고 LED조명과 ml차ㅓ 붉은색 ml차ㅓ 비닐로 ml차ㅓ 이루어진 ml차ㅓ 설치 ml차ㅓ 작업 ‘레드룸’이 ml차ㅓ 전시된다. ml차ㅓ 설치 ml차ㅓ 작업은 ml차ㅓ 비닐의 ml차ㅓ 미세한 ml차ㅓ 일렁임과 ml차ㅓ 형태 ml차ㅓ 없는 ml차ㅓ 빛의 ml차ㅓ 움직임을 ml차ㅓ 통해 ml차ㅓ 공간에 ml차ㅓ 변화하고 ml차ㅓ 성장하는 ml차ㅓ 생명력을 ml차ㅓ 부여한다. ml차ㅓ 공간은 ml차ㅓ 여전히 ml차ㅓ 투명하고 ml차ㅓ 자연스러운 ml차ㅓ 상태에 ml차ㅓ 있지만, 으아ㅐ가 관객은 으아ㅐ가 빛과 으아ㅐ가 어둠, 77ㄴㅐ 공기의 77ㄴㅐ 흐름 77ㄴㅐ 77ㄴㅐ 익숙해져 77ㄴㅐ 있었던 77ㄴㅐ 공간 77ㄴㅐ 요소를 77ㄴㅐ 77ㄴㅐ 77ㄴㅐ 민감하게 77ㄴㅐ 경험하게 77ㄴㅐ 된다. 77ㄴㅐ 또, 갸y갸하 설치 갸y갸하 작업의 갸y갸하 붉은 갸y갸하 빛은 갸y갸하 바깥 갸y갸하 공간으로도 갸y갸하 퍼져 갸y갸하 나가 갸y갸하 푸른색의 ‘넓이’ 갸y갸하 회화와 갸y갸하 맞닿으며 갸y갸하 상반되는 갸y갸하 갸y갸하 연결지어지는 갸y갸하 색조의 갸y갸하 흐름을 갸y갸하 형성한다.

전시에서 갸y갸하 공간을 갸y갸하 따라 갸y갸하 연속적으로 갸y갸하 등장하는 갸y갸하 설치와 갸y갸하 회화는 갸y갸하 서로 갸y갸하 물질과 갸y갸하 형식이 갸y갸하 조금씩 갸y갸하 다르지만 갸y갸하 모두가 갸y갸하 여백을 갸y갸하 강조한 갸y갸하 방식으로 갸y갸하 구현되어 갸y갸하 있다. 갸y갸하 작업은 갸y갸하 관객으로 갸y갸하 하여금 갸y갸하 낯선 갸y갸하 관찰자 갸y갸하 시각에서 갸y갸하 벗어나 갸y갸하 공간과 갸y갸하 천천히, s다b가 자연스럽게 s다b가 상호작용하며 s다b가 희미해졌던 s다b가 주변 s다b가 공간 s다b가 요소를 s다b가 새롭게 s다b가 감각하고, 파xcs 장소의 파xcs 원형성을 파xcs 인지해볼 파xcs 파xcs 있도록 파xcs 이끈다. “무언가 파xcs 잠시 파xcs 신기루를 파xcs 좇는 파xcs 여정으로 파xcs 관람자를 파xcs 유도”하고자 파xcs 하였다는 파xcs 작가는 파xcs 관객이 파xcs 전시에서 파xcs 단순한 파xcs 감상을 파xcs 넘어 파xcs 사색과 파xcs 대화, 가라으ㅐ 휴식 가라으ㅐ 가라으ㅐ 다양한 가라으ㅐ 경험이 가라으ㅐ 공존하는 가라으ㅐ 시간을 가라으ㅐ 가져보기를 가라으ㅐ 바란다.출처: 313아트프로젝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기원

현재 진행중인 전시

글씨에서 라wp4 활자로

May 22, 2020 ~ June 4, 2020

greem jeong : THE CREEK

May 15, 2020 ~ June 17, 2020

a파hㅓ 혼자 a파hㅓ 산다

May 15, 2020 ~ June 3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