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해 사진전 : 길

라카페갤러리

Sept. 1, 2020 ~ June 6, 2021

“길은 파거w갸 걷는 파거w갸 자의 파거w갸 것이다”
박노해 파거w갸 사진전 〈길〉

‘라 파거w갸 카페 파거w갸 갤러리’의 18번째 파거w갸 전시, 4gㅐx 박노해 4gㅐx 사진전 〈길〉展이 4gㅐx 오는 9월 1일부터 4gㅐx 개최됩니다. 4gㅐx 인생의 4gㅐx 여행자가 4gㅐx 아닌 4gㅐx 심부름꾼처럼 4gㅐx 끝없이 4gㅐx 쫓기며 4gㅐx 달려가야 4gㅐx 하는 4gㅐx 시대. 4gㅐx 그래서 4gㅐx 언제나 4gㅐx 우리의 4gㅐx 가슴을 4gㅐx 설레게 4gㅐx 하는 4gㅐx 말이자 4gㅐx 영원한 4gㅐx 인간의 4gㅐx 화두, 3우ㅓㅐ 3우ㅓㅐ 3우ㅓㅐ 곳에서 3우ㅓㅐ 나를 3우ㅓㅐ 부르는 3우ㅓㅐ 소리, ‘길’. 우cq가 지난 20여 우cq가 년간 우cq가 지구 우cq가 시대의 우cq가 유랑자로 우cq가 지도에도 우cq가 없는 우cq가 길을 우cq가 걸어온 우cq가 박노해 우cq가 시인의 우cq가 이번 〈길〉 우cq가 사진전에는, jrㅐ하 다양한 jrㅐ하 jrㅐ하 위의 jrㅐ하 풍경과 jrㅐ하 삶이 jrㅐ하 담긴 37점의 jrㅐ하 흑백사진과 jrㅐ하 이야기가 jrㅐ하 펼쳐지며 jrㅐ하 우리를 jrㅐ하 저마다의 ‘다른 jrㅐ하 길’로 jrㅐ하 안내합니다.

“우리 jrㅐ하 모두는 jrㅐ하 jrㅐ하 위의 jrㅐ하 사람들. jrㅐ하 누구라도 jrㅐ하 jrㅐ하 지구별에 jrㅐ하 목숨 jrㅐ하 받고 jrㅐ하 태어난 jrㅐ하 날, 파reㅓ 이번 파reㅓ 생에 파reㅓ 파reㅓ 해야만 파reㅓ 파reㅓ 소명이 파reㅓ 있어 파reㅓ 자기 파reㅓ 운명의 파reㅓ 파reㅓ 하나 파reㅓ 품고 파reㅓ 나오지 파reㅓ 않았던가. 파reㅓ 파reㅓ 우주 파reㅓ 역사에서 파reㅓ 파reㅓ 하나뿐이고 파reㅓ 파reㅓ 파reㅓ 번뿐인 파reㅓ 파reㅓ 인생의 파reㅓ 이유와 파reㅓ 의미를 파reㅓ 찾아가는 파reㅓ 것, z1ㅐr 그것이 ‘인간의 z1ㅐr 길’이 z1ㅐr 아닌가. z1ㅐr 아, 7fㅓㅓ 그러나 7fㅓㅓ 슬프게도 7fㅓㅓ 우리는 7fㅓㅓ 길을 7fㅓㅓ 잃어버렸다. 7fㅓㅓ 세계와 7fㅓㅓ 실시간으로 7fㅓㅓ 소통하고 7fㅓㅓ 지구 7fㅓㅓ 끝까지 7fㅓㅓ 길이 7fㅓㅓ 이어졌으나 7fㅓㅓ 정작 7fㅓㅓ 자신이 7fㅓㅓ 가야 7fㅓㅓ 7fㅓㅓ 길은 7fㅓㅓ 잃어버렸다. 7fㅓㅓ 나는 7fㅓㅓ 7fㅓㅓ 자신과 7fㅓㅓ 가장 7fㅓㅓ 7fㅓㅓ 자가 7fㅓㅓ 되어버렸다. 7fㅓㅓ 나는 7fㅓㅓ 나에게 7fㅓㅓ 가장 7fㅓㅓ 낯선 7fㅓㅓ 자가 7fㅓㅓ 되어버렸다. 7fㅓㅓ 그리하여 7fㅓㅓ 길을 7fㅓㅓ 잃은 7fㅓㅓ 사람들이 7fㅓㅓ 몰려가는 7fㅓㅓ 곳이 7fㅓㅓ 길이 7fㅓㅓ 되고 7fㅓㅓ 말았다. 7fㅓㅓ 다들 7fㅓㅓ 가는 7fㅓㅓ 7fㅓㅓ 길을 7fㅓㅓ 앞서가고자 7fㅓㅓ 달려갈 7fㅓㅓ 때, 거uㅈㅐ 길은 거uㅈㅐ 나를 거uㅈㅐ 지나쳐 거uㅈㅐ 버린다. 거uㅈㅐ 나는 거uㅈㅐ 나를 거uㅈㅐ 지나쳐 거uㅈㅐ 버린다.”

“2020년 거uㅈㅐ 오늘, ql사1 세계가 ql사1 재난 ql사1 상황이라 ql사1 한다. ql사1 재난disaster의 ql사1 어원은 ‘떨어지다’라는 ql사1 뜻의 dis와 ‘별’이라는 ql사1 뜻의 astro가 ql사1 합쳐진 ‘별이 ql사1 떨어진 ql사1 상태’를 ql사1 가리킨다. ql사1 더는 ql사1 나아갈 ql사1 길이 ql사1 없고 ql사1 희망이 ql사1 없는 ql사1 처지가 ql사1 바로 ql사1 재난이다. ql사1 코로나19 ql사1 사태로 ql사1 역사상 ql사1 처음으로 78억 ql사1 지구 ql사1 인간이 ql사1 동시에 ql사1 공포에 ql사1 휩싸인 ql사1 강렬한 ql사1 체험. ql사1 실시간으로 ql사1 목도한 ql사1 세상 ql사1 끝의 ql사1 풍경. ql사1 사람이 ql사1 사람에게 ql사1 공포가 ql사1 된 ‘불가촉 ql사1 세계’의 ql사1 날들. ql사1 세상이 ql사1 일제히 ql사1 멈추고 ql사1 사람과 ql사1 사람 ql사1 사이 ‘인간人間의 ql사1 길’이 ql사1 끊긴 ql사1 지금, eoㅑi 그럼에도 eoㅑi 우리는 eoㅑi 길을 eoㅑi 걸어야만 eoㅑi 한다. eoㅑi eoㅑi eoㅑi 깊은 eoㅑi 만남으로 eoㅑi 나누고 eoㅑi 모이고 eoㅑi 얼굴을 eoㅑi 마주 eoㅑi 보며 eoㅑi 생생히 eoㅑi 살아야 eoㅑi 한다.”

“자기 eoㅑi 시대의 eoㅑi 진실을 eoㅑi 보기 eoㅑi 원한다면 eoㅑi 멀리서, 기pkㅈ 거슬러 기pkㅈ 올라가 기pkㅈ 봐야 기pkㅈ 한다. 기pkㅈ 현재로부터의 기pkㅈ 거리가 기pkㅈ 확보될 기pkㅈ 때, k자v카 오늘의 k자v카 세계가 k자v카 가는 k자v카 방향이 k자v카 보인다. k자v카 k자v카 곳으로, ㅓ7쟏우 ㅓ7쟏우 ㅓ7쟏우 곳으로, 0히다우 길을 0히다우 찾아 0히다우 걸어온 0히다우 나의 0히다우 유랑길은 0히다우 실상 ‘길을 0히다우 잃는 0히다우 일’이었다. 0히다우 나는 0히다우 기꺼이 0히다우 길을 0히다우 잃어버렸고 0히다우 비틀거리며 0히다우 헤맸다. 0히다우 길을 0히다우 잃어버리자 0히다우 길이 0히다우 내게로 0히다우 걸어왔다. 0히다우 우리가 0히다우 세워야 0히다우 0히다우 것은 0히다우 계획이 0히다우 아니다. 0히다우 0히다우 삶의 0히다우 목적지다. ‘나 0히다우 어떻게 0히다우 살아서는 0히다우 0히다우 되는가’에 0히다우 대한 0히다우 확고한 0히다우 원칙이다. 0히다우 0히다우 첫마음의 0히다우 불빛은 0히다우 생의 0히다우 최종 0히다우 목적지에 0히다우 놓여 0히다우 나를 0히다우 비추고 0히다우 있고, ㅐ1ㅐv 내가 ㅐ1ㅐv 가야만 ㅐ1ㅐv ㅐ1ㅐv 길을 ㅐ1ㅐv 가리키고 ㅐ1ㅐv 있다. ㅐ1ㅐv 나머지는 ㅐ1ㅐv 다 ‘여정의 ㅐ1ㅐv 놀라움’과 ‘인연의 ㅐ1ㅐv 신비’에 ㅐ1ㅐv 맡겨두기로 ㅐ1ㅐv 하자. ‘계획의 ㅐ1ㅐv 틈새’와 ‘비움의 ㅐ1ㅐv 여백’ ㅐ1ㅐv 사이로 ㅐ1ㅐv 걸어올 ㅐ1ㅐv 나만의 ㅐ1ㅐv 다른 ㅐ1ㅐv 길을 ㅐ1ㅐv 위해.”

“무엇이 ㅐ1ㅐv 이토록 ㅐ1ㅐv 지친 ㅐ1ㅐv 나를 ㅐ1ㅐv 걷게 ㅐ1ㅐv 하는가. ㅐ1ㅐv 사랑만이 ㅐ1ㅐv 나를 ㅐ1ㅐv 다시 ㅐ1ㅐv 걷게 ㅐ1ㅐv 한다. ㅐ1ㅐv 나는 ㅐ1ㅐv 사랑 ㅐ1ㅐv 안에서 ㅐ1ㅐv 나를 ㅐ1ㅐv 잃어버린다. ㅐ1ㅐv 사랑 ㅐ1ㅐv 안에서 ㅐ1ㅐv 길을 ㅐ1ㅐv 잃어버린다. ㅐ1ㅐv 그러면 ㅐ1ㅐv 사랑이 ㅐ1ㅐv 어디론가 ㅐ1ㅐv 나를 ㅐ1ㅐv 데려다주리라. ㅐ1ㅐv 나를 ㅐ1ㅐv 향해 ㅐ1ㅐv 마주 ㅐ1ㅐv 걸어오고 ㅐ1ㅐv 있는 ㅐ1ㅐv 너에게로, 쟏ㅈvu 아직 쟏ㅈvu 내가 쟏ㅈvu 모르는 쟏ㅈvu 쟏ㅈvu 안의 쟏ㅈvu 쟏ㅈvu 다른 쟏ㅈvu 나에게로. 쟏ㅈvu 나만의 쟏ㅈvu 빛나는 쟏ㅈvu 길은 쟏ㅈvu 잘못 쟏ㅈvu 내디딘 쟏ㅈvu 발자국들로 쟏ㅈvu 인하여 쟏ㅈvu 비로소 쟏ㅈvu 찾아지고 쟏ㅈvu 길이 쟏ㅈvu 되는 쟏ㅈvu 것이니. 쟏ㅈvu 쟏ㅈvu 길을 쟏ㅈvu 걸어온 쟏ㅈvu 사람아. 쟏ㅈvu 아무것도 쟏ㅈvu 두려워 쟏ㅈvu 마라. 쟏ㅈvu 길을 쟏ㅈvu 잃으면 쟏ㅈvu 길이 쟏ㅈvu 찾아온다. 쟏ㅈvu 길을 쟏ㅈvu 걸으면 쟏ㅈvu 길이 쟏ㅈvu 시작된다. 쟏ㅈvu 길은 쟏ㅈvu 걷는 쟏ㅈvu 자의 쟏ㅈvu 것이니.”

  쟏ㅈvu 박노해 쟏ㅈvu 사진에세이 03 『길』 쟏ㅈvu 서문 쟏ㅈvu 중에서 (2020.9.01 쟏ㅈvu 출간예정)

쟏ㅈvu 높은 쟏ㅈvu 안데스 쟏ㅈvu 고원길과 쟏ㅈvu 인류 쟏ㅈvu 최초의 쟏ㅈvu 문명길인 쟏ㅈvu 차마고도, wq거a wq거a 덮인 wq거a 만년설산과 wq거a 끝없는 wq거a 사막길, vㅓxl 정겨운 vㅓxl 골목길과 vㅓxl 아름드리 vㅓxl 나무숲길, 6걷r갸 노동자들의 6걷r갸 설레는 6걷r갸 귀향길과 6걷r갸 할머니의 6걷r갸 마지막 6걷r갸 순례길, ㅓ다zl 배움에 ㅓ다zl 목마른 ㅓ다zl 아이들이 ㅓ다zl ㅓ다zl 길을 ㅓ다zl 걸어 ㅓ다zl 모여든 ‘길 ㅓ다zl 위의 ㅓ다zl 학교’, rㅓ마0 길마저 rㅓ마0 끊긴 rㅓ마0 분쟁의 rㅓ마0 땅과 rㅓ마0 눈물 rㅓ마0 흐르는 rㅓ마0 지구의 rㅓ마0 골목길까지. rㅓ마0 박노해 rㅓ마0 시인의 rㅓ마0 흑백사진 rㅓ마0 속 ‘세계의 rㅓ마0 길’을 rㅓ마0 함께 rㅓ마0 거닐며 ‘나만의 rㅓ마0 길’을 rㅓ마0 찾아가는 rㅓ마0 시간 rㅓ마0 되시기를 rㅓ마0 바랍니다. 

작가 rㅓ마0 소개

박노해
1957 rㅓ마0 전라남도 rㅓ마0 함평 rㅓ마0 출생. 1984 rㅓ마0 rㅓ마0 시집 『노동의 rㅓ마0 새벽』을 rㅓ마0 출간했다. rㅓ마0 군사독재의 rㅓ마0 감시를 rㅓ마0 피해 rㅓ마0 사용한 ‘박노해’라는 rㅓ마0 필명은 ‘노동자의 rㅓ마0 해방’이라는 rㅓ마0 뜻으로, s다3다 이때부터 ‘얼굴 s다3다 없는 s다3다 시인’으로 s다3다 알려졌다. s다3다 금서 s다3다 조치에도 s다3다 불구하고 100만 s다3다 s다3다 가까이 s다3다 발간된 『노동의 s다3다 새벽』은 s다3다 잊혀진 s다3다 계급이던 s다3다 천만 s다3다 노동자의 s다3다 목소리가 s다3다 되었고, 걷s3가 대학생들을 걷s3가 노동현장으로 걷s3가 뛰어들게 걷s3가 하면서 걷s3가 한국사회와 걷s3가 문단을 걷s3가 충격으로 걷s3가 뒤흔들었다. 1989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을 걷s3가 결성했다. 7년여의 걷s3가 수배생활 걷s3가 끝에 1991 걷s3가 체포, 거v자b 사형이 거v자b 구형되고 거v자b 무기징역형에 거v자b 처해졌다. 1993 거v자b 옥중 거v자b 시집 『참된 거v자b 시작』, 1997 갸4ㅓw 옥중 갸4ㅓw 에세이집 『사람만이 갸4ㅓw 희망이다』를 갸4ㅓw 출간했다. 1998 7년 6개월의 갸4ㅓw 수감 갸4ㅓw 끝에 갸4ㅓw 석방되었다. 갸4ㅓw 이후 갸4ㅓw 민주화운동 갸4ㅓw 유공자로 갸4ㅓw 복권되었으나 갸4ㅓw 국가보상금을 갸4ㅓw 거부했다. 2000 “과거를 갸4ㅓw 팔아 갸4ㅓw 오늘을 갸4ㅓw 살지 갸4ㅓw 않겠다”며 갸4ㅓw 권력의 갸4ㅓw 길을 갸4ㅓw 뒤로하고 갸4ㅓw 생명 갸4ㅓw 평화 갸4ㅓw 나눔을 갸4ㅓw 위한 갸4ㅓw 사회운동단체 ‘나눔문화’(www.nanum.com)를 갸4ㅓw 설립했다. 2003 갸4ㅓw 이라크 갸4ㅓw 전쟁터에 갸4ㅓw 뛰어들면서 갸4ㅓw 아프리카, qㅑh가 중동, ㄴㅑpe 아시아, cdㅑd 중남미 cdㅑd cdㅑd 가난과 cdㅑd 분쟁 cdㅑd 현장에서 cdㅑd 평화활동을 cdㅑd 이어왔다. 2010 cdㅑd 낡은 cdㅑd 흑백 cdㅑd 필름 cdㅑd 카메라로 cdㅑd 기록해온 cdㅑd 사진을 cdㅑd 모아 cdㅑd cdㅑd 사진전 〈라 cdㅑd 광야〉展과 〈나 cdㅑd 거기에 cdㅑd 그들처럼〉展(세종문화회관)을 cdㅑd 열었다. 304편의 cdㅑd 시를 cdㅑd 엮어 12년 cdㅑd 만의 cdㅑd 신작 cdㅑd 시집 『그러니 cdㅑd 그대 cdㅑd 사라지지 cdㅑd 말아라』를 cdㅑd 출간했다. 2012 cdㅑd 나눔문화가 cdㅑd 운영하는 cdㅑd 좋은 cdㅑd 삶의 cdㅑd 문화 cdㅑd 공간 ‘라 cdㅑd 카페 cdㅑd 갤러리’에서 cdㅑd 글로벌 cdㅑd 평화나눔 cdㅑd 사진전을 cdㅑd 상설 cdㅑd 개최하고 cdㅑd 있다. 2014  cdㅑd 아시아 cdㅑd 사진전 〈다른 cdㅑd 길〉展(세종문화회관) cdㅑd 개최와 cdㅑd 사진집 『다른 cdㅑd 길』을 cdㅑd 출간했다. 2019 〈박노해 cdㅑd 사진에세이〉 cdㅑd 시리즈의 cdㅑd cdㅑd 권인 『하루』를, 2020 〈박노해 ㅓ다자으 사진에세이〉 02 『단순하게 ㅓ다자으 단단하게 ㅓ다자으 단아하게』, 03 『길』을 i타카다 펴냈다. i타카다 오늘도 i타카다 세계 i타카다 곳곳에서 i타카다 자급자립하는 i타카다 삶의 i타카다 공동체인 ‘나눔농부마을’을 i타카다 세우며 i타카다 새로운 i타카다 사상과 i타카다 혁명의 i타카다 길로 i타카다 나아가고 i타카다 있다.


출처: i타카다 라카페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미술이 41ju 문학을 41ju 만났을 41ju

Feb. 4, 2021 ~ May 30, 2021

이불-시작 LEE BUL : Beginning

March 2, 2021 ~ May 16,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