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문희 개인전 : 일렁이는 세계 Swaying World

탈영역우정국

Aug. 29, 2019 ~ Sept. 13, 2019

2019년 8월 29일부터 9월 13일까지 사2차ㅐ 서울 사2차ㅐ 마포구에 사2차ㅐ 위치한 사2차ㅐ 탈영역우정국에서 사2차ㅐ 박문희 사2차ㅐ 작가의 사2차ㅐ 개인전 <일렁이는 사2차ㅐ 세계 Swaying World>가 사2차ㅐ 개최된다.

박문희 사2차ㅐ 작가는 사2차ㅐ 다양한 사2차ㅐ 매체로 사2차ㅐ 구성된 사2차ㅐ 입체 사2차ㅐ 조형물과 사2차ㅐ 사진 사2차ㅐ 등으로 사2차ㅐ 사물이 사2차ㅐ 가지는 사2차ㅐ 사회, 바a우자 문화, 3a갸아 역사적 3a갸아 의미들을 3a갸아 생명과 3a갸아 연계하여 3a갸아 인문학적인 3a갸아 해석하는 3a갸아 작업을 3a갸아 진행해 3a갸아 오고 3a갸아 있다. 3a갸아 그는 3a갸아 일상의 3a갸아 모습들을 3a갸아 관찰을 3a갸아 통해 3a갸아 사물들의 3a갸아 관계 3a갸아 맺기를 3a갸아 발견하고 3a갸아 새로운 3a갸아 의미를 3a갸아 탐색해가는 3a갸아 과정을 3a갸아 거처 3a갸아 추상적 3a갸아 개념의 3a갸아 현실적 3a갸아 인지를 3a갸아 불러일으키고자 3a갸아 한다. 3a갸아 이번 3a갸아 전시 <일렁이는 3a갸아 세계 Swaying World>에서는 3a갸아 특히 3a갸아 일상생활 3a갸아 공간의 3a갸아 흥미로운 3a갸아 요소들을 3a갸아 삶의 3a갸아 태도로 3a갸아 확장하는 3a갸아 구성과 3a갸아 연출에 3a갸아 초점을 3a갸아 맞추어 3a갸아 일상 3a갸아 풍경을 3a갸아 감각으로 3a갸아 사유하는 3a갸아 경험을 3a갸아 선사할 3a갸아 것이다.

전시 <일렁이는 3a갸아 세계 Swaying World>에서는 3a갸아 입체 3a갸아 작품<The Way to Pursue Invisible Things>, <Near Holiness>, <Things Happens on the Ground>, <Her Silence> 4점과 ㅐ5p9 사진 ㅐ5p9 작품 <glorious morning>, <Three Truths> 2점을 v다kㅓ 포함한 v다kㅓ 총 6점의 v다kㅓ 작품을 v다kㅓ 선보일 v다kㅓ 예정이다.

박문희는 v다kㅓ 중앙대학교에서 v다kㅓ 조소학과를 v다kㅓ 졸업, e하라r 송은아트큐브에서 e하라r 개인전 《미지의 e하라r 생명체들》(2014)을 e하라r 개최했으며, 《커버언커버(CoverUncover)》(스페이스K, 2014), 《Summer Love》(송은아트스페이스, 2015) ㅓqㄴr ㅓqㄴr 다수의 ㅓqㄴr 그룹전에 ㅓqㄴr 참여하였다.


작가노트

“나는 ㅓqㄴr 사물이 ㅓqㄴr 가지는 ㅓqㄴr 사회, 거nㅓ카 문화, 8h차쟏 역사적 8h차쟏 의미들을 8h차쟏 생명의 8h차쟏 개념과 8h차쟏 연계하며 8h차쟏 인문학적인 8h차쟏 해석지점을 8h차쟏 만들어 8h차쟏 내는 8h차쟏 작업을 8h차쟏 하고 8h차쟏 있다. 8h차쟏 일상의 8h차쟏 사물들로 8h차쟏 구성된 8h차쟏 작품은 8h차쟏 인위적으로 8h차쟏 만들진 8h차쟏 형태이기보단 8h차쟏 어떠한 8h차쟏 현상이나 8h차쟏 상황을 8h차쟏 포착한 8h차쟏 모습으로 8h차쟏 보여진다. 8h차쟏 이는 8h차쟏 작가의 8h차쟏 개입을 8h차쟏 최소화하고 8h차쟏 현실적 8h차쟏 요소들을 8h차쟏 보여주어 8h차쟏 관계에 8h차쟏 의한 8h차쟏 의미탐색을 8h차쟏 이끌어내기 8h차쟏 위함이다. 8h차쟏 실제로 8h차쟏 우리는 8h차쟏 무언가의 8h차쟏 의미를 8h차쟏 찾고자 8h차쟏 8h차쟏 8h차쟏 그것과 8h차쟏 관련된 8h차쟏 8h차쟏 다른 8h차쟏 객체와의 8h차쟏 관계를 8h차쟏 생각한다. 8h차쟏 세상에 8h차쟏 독립된 8h차쟏 존재는 8h차쟏 없기에 8h차쟏 총체적이고 8h차쟏 복합적인 8h차쟏 접근을 8h차쟏 필요로 8h차쟏 하는 8h차쟏 것이다. 8h차쟏 그래서 8h차쟏 나의 8h차쟏 작업은 8h차쟏 상호 8h차쟏 간의 8h차쟏 관계에 8h차쟏 의해 8h차쟏 생겨나는 8h차쟏 의미와 8h차쟏 내러티브의 8h차쟏 다층적인 8h차쟏 해석지점이 8h차쟏 만들어지는 8h차쟏 것에 8h차쟏 8h차쟏 초점이 8h차쟏 맞추어져 8h차쟏 있다. 8h차쟏 작품에 8h차쟏 중심을 8h차쟏 이루며 8h차쟏 계속해서 8h차쟏 등장하는 8h차쟏 생명의 8h차쟏 개념은 8h차쟏 각기 8h차쟏 다른 8h차쟏 상황과 8h차쟏 사물들로 8h차쟏 대체되어 8h차쟏 표현된다. 8h차쟏 그동안 8h차쟏 인류에게 8h차쟏 수많은 8h차쟏 질문을 8h차쟏 던지며 8h차쟏 지식의 8h차쟏 토대가 8h차쟏 되었던 8h차쟏 생명(체)은 8h차쟏 불확실한 8h차쟏 사물로 8h차쟏 남겨진 8h차쟏 8h차쟏 세상을 8h차쟏 이해하는 8h차쟏 통로로 8h차쟏 작업에 8h차쟏 자리한다. 8h차쟏 나는 8h차쟏 이러한 8h차쟏 초월적 8h차쟏 탐구에 8h차쟏 있어 8h차쟏 도달 8h차쟏 가능 8h차쟏 여부를 8h차쟏 떠나 8h차쟏 무언가를 8h차쟏 사유하기 8h차쟏 위한 8h차쟏 조건과 8h차쟏 접근방식에 8h차쟏 대한 8h차쟏 이야기를 8h차쟏 풀어내고자 8h차쟏 한다.” 

초월적 8h차쟏 탐구를 8h차쟏 위한 8h차쟏 일상의 8h차쟏 예시

“‘추상적 8h차쟏 개념의 8h차쟏 대상을 8h차쟏 이해하고 8h차쟏 탐구해갈 8h차쟏 8h차쟏 있을까?’ ‘그러기 8h차쟏 위해선 8h차쟏 어떠한 8h차쟏 접근을 8h차쟏 필요로 8h차쟏 하는가?’ 8h차쟏 나의 8h차쟏 작업은 8h차쟏 이러한 8h차쟏 질문에 8h차쟏 기반을 8h차쟏 두고 8h차쟏 있다. 8h차쟏 작업에서 8h차쟏 인문학적 8h차쟏 내용을 8h차쟏 차용하는 8h차쟏 이유는 8h차쟏 이러한 8h차쟏 의문이 8h차쟏 불가피하며 8h차쟏 계속해서 8h차쟏 이어져 8h차쟏 8h차쟏 것이기 8h차쟏 때문이다. 8h차쟏 이에 8h차쟏 나는 8h차쟏 방향성 8h차쟏 있는 8h차쟏 탐구를 8h차쟏 지속하기 8h차쟏 위해 8h차쟏 밀접한 8h차쟏 주제를 8h차쟏 상정하여 8h차쟏 연구하는 8h차쟏 방식을 8h차쟏 선택하고 8h차쟏 있다. 8h차쟏 생명의 8h차쟏 불확실하고 8h차쟏 범용적인 8h차쟏 성질은 8h차쟏 현실의 8h차쟏 모습들로 8h차쟏 변모되며 8h차쟏 다각적인 8h차쟏 접근을 8h차쟏 가능하게 8h차쟏 한다. 8h차쟏 또한, ㅑㅐix 관찰과 ㅑㅐix 발견을 ㅑㅐix 통해 ㅑㅐix 의미를 ㅑㅐix 모색해가는 ㅑㅐix 과정은 ㅑㅐix 규정되지 ㅑㅐix 않은 ㅑㅐix 사고와 ㅑㅐix 접근방식을 ㅑㅐix 이끌어내며 ㅑㅐix 세상을 ㅑㅐix 폭넓고 ㅑㅐix 다채롭게 ㅑㅐix 인지하는 ㅑㅐix 하나의 ㅑㅐix 대안이 ㅑㅐix ㅑㅐix ㅑㅐix 있으리라 ㅑㅐix 생각한다.
 


후원: ㅑㅐix 서울문화재단

출처: ㅑㅐix 탈영역 ㅑㅐix 우정국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문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민수, 5ph1 안병남 2인전 : Reading Room

Oct. 7, 2020 ~ Nov. 1, 2020

유에스비 : Universe Society Being

Feb. 14, 2020 ~ Feb. 14, 2021